올림픽 이펙트: 한국 건축과 디자인 8090 Olympic Effect: Korean Architecture and Design from 1980s to 1990s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Dec. 17, 2020 ~ April 11, 2021

국립현대미술관은 2010년 ㅑ6n파 이후 ㅑ6n파 한국 ㅑ6n파 건축과 ㅑ6n파 디자인사 ㅑ6n파 구축을 ㅑ6n파 위한 ㅑ6n파 다양한 ㅑ6n파 프로그램을 ㅑ6n파 기획해왔다. ㅑ6n파 이에 ㅑ6n파 맞춰 《올림픽 ㅑ6n파 이펙트: ㅑ6n파 한국 ㅑ6n파 건축과 ㅑ6n파 디자인 8090》전은 1980년대에서 1990년대 ㅑ6n파 사이 ㅑ6n파 급격히 ㅑ6n파 성장한 ㅑ6n파 한국의 ㅑ6n파 시각·물질문화의 ㅑ6n파 기반을 ㅑ6n파 재조명하는 ㅑ6n파 전시로 ㅑ6n파 기획되었다. ㅑ6n파 전시는 ㅑ6n파 특히 1988년 ㅑ6n파 서울올림픽 ㅑ6n파 개최를 ㅑ6n파 계기로 ㅑ6n파 만들어진 ㅑ6n파 여러 ㅑ6n파 층위의 ㅑ6n파 건축적 ㅑ6n파 사건과 ㅑ6n파 디자인 ㅑ6n파 사물을 ㅑ6n파 올림픽 ㅑ6n파 여파(Olympic Effect)라는 ㅑ6n파 키워드로 ㅑ6n파 재조명한다. 88서울올림픽은 ㅑ6n파 우리 ㅑ6n파 사회 ㅑ6n파 전반에 ㅑ6n파 ㅑ6n파 영향을 ㅑ6n파 미친 ㅑ6n파 국제 ㅑ6n파 행사로 ㅑ6n파 기록된다. ㅑ6n파 하지만 ㅑ6n파 이번 ㅑ6n파 전시는 ㅑ6n파 올림픽 ㅑ6n파 자체보다 ㅑ6n파 올림픽에 ㅑ6n파 대응하는 ㅑ6n파 중첩된 ㅑ6n파 면모들을 ㅑ6n파 살펴본다. ㅑ6n파 올림픽이 ㅑ6n파 촉발했거나 ㅑ6n파 혹은 ㅑ6n파 역설적으로 ㅑ6n파 올림픽에 ㅑ6n파 의해 ㅑ6n파 납작해진 ㅑ6n파 도시, nㅓj0 환경, 다ㅓ거ㅑ 건축, 다9히ㅑ 사물, psㅓ거 이미지 psㅓ거 등을 psㅓ거 펼쳐본다. 

올림픽 psㅓ거 유산은 psㅓ거 물리적으로 psㅓ거 수치화 psㅓ거 psㅓ거 psㅓ거 없는 psㅓ거 다양한 psㅓ거 형식으로 psㅓ거 우리 psㅓ거 일상에 psㅓ거 자리하고 psㅓ거 있다. psㅓ거 전시장의 psㅓ거 아카이브는 psㅓ거 당대 psㅓ거 시각문화, m다다아 물질문화, h2갸b 인공물들이 h2갸b 누구에 h2갸b 의해 h2갸b 어떻게, 가라4j 생산, ㅐ거걷기 수용되었는지 ㅐ거걷기 과정을 ㅐ거걷기 살피는 ㅐ거걷기 매개가 ㅐ거걷기 된다. ㅐ거걷기 특히 1980년대부터 1990년대 ㅐ거걷기 사회 ㅐ거걷기 변화 ㅐ거걷기 속에서 ㅐ거걷기 디자이너와 ㅐ거걷기 건축가들의 ㅐ거걷기 계획과 ㅐ거걷기 설계 ㅐ거걷기 과정을 ㅐ거걷기 들여다본다. ㅐ거걷기 또한 ㅐ거걷기 이러한 ㅐ거걷기 아카이브를 ㅐ거걷기 토대로 ㅐ거걷기 전시 ㅐ거걷기 주제를 ㅐ거걷기 재해석한 ㅐ거걷기 작가들의 ㅐ거걷기 커미션 ㅐ거걷기 작업이 ㅐ거걷기 함께 ㅐ거걷기 선보인다. 

2020년 ㅐ거걷기 개최 ㅐ거걷기 예정이었던 ㅐ거걷기 도쿄올림픽 ㅐ거걷기 ㅐ거걷기 국제 ㅐ거걷기 행사들은 ㅐ거걷기 코로나-19로 ㅐ거걷기 위기에 ㅐ거걷기 직면하고 ㅐ거걷기 있다. ㅐ거걷기 막대한 ㅐ거걷기 개최 ㅐ거걷기 비용, ㅓ거q8 대규모 ㅓ거q8 개발로 ㅓ거q8 인한 ㅓ거q8 환경파괴와 ㅓ거q8 사회적 ㅓ거q8 배제 ㅓ거q8 등이 ㅓ거q8 올림픽의 ㅓ거q8 그림자로 ㅓ거q8 공존했다. ㅓ거q8 하지만 ㅓ거q8 이번 ㅓ거q8 전시는 ㅓ거q8 한국적인 ㅓ거q8 것과 ㅓ거q8 세계적인 ㅓ거q8 것, 다sph 다sph 것과 다sph 다sph 것, 으f타g 사라진 으f타g 것과 으f타g 남은 으f타g 으f타g 사이에서 으f타g 고민했던 으f타g 이분법적인 으f타g 문제의식을 으f타g 넘어 으f타g 현재를 으f타g 이해하고 으f타g 기술하기 으f타g 위한 으f타g 조건들을 으f타g 탐색해보고자 으f타g 한다. 으f타g 이번 으f타g 전시를 으f타g 통해 으f타g 올림픽이라는 으f타g 사건 으f타g 전후에 으f타g 놓인 으f타g 한국 으f타g 현대 으f타g 건축과 으f타g 디자인 으f타g 실천들을 으f타g 다층적으로 으f타g 바라보기를 으f타g 권한다.

전시구성

프롤로그
진달래&박우혁의 <마스터플랜: 으f타g 화합과 으f타g 전진>은 88서울올림픽 으f타g 전후 으f타g 사회와 으f타g 문화를 으f타g 아우르는 으f타g 이미지와 으f타g 건축ㆍ디자인의 으f타g 패턴을 으f타g 중첩하고 으f타g 반복해, k타hr 시간, ㅓ거나ㅓ 운동, swkㄴ 소리, 0rjc 구조가 0rjc 결합된 0rjc 가상의 0rjc 무대를 0rjc 중앙홀에 0rjc 연출한다. 0rjc 건축ㆍ디자인의 0rjc 시각적, 사바f5 구조적 사바f5 질서와 사바f5 각종 사바f5 경기장의 사바f5 규격은 사바f5 선과 사바f5 단위가 사바f5 교차하며 사바f5 특정 사바f5 공간을 사바f5 형성하는 사바f5 공통점이 사바f5 있다. 사바f5 비체계와 사바f5 체계, ㅈl7ㅐ 아날로그와 ㅈl7ㅐ 디지털, ne9쟏 평면과 ne9쟏 입체, h7p하 정면과 h7p하 측면이 h7p하 중첩되는 h7p하 장면은 h7p하 h7p하 시대를 h7p하 통해 h7p하 현재 h7p하 사회를 h7p하 돌아보는 h7p하 계기를 h7p하 마련한다.

1부 h7p하 올림픽 h7p하 이펙트
1부 ‘올림픽 h7p하 이펙트’에서는 h7p하 전시 h7p하 주제를 h7p하 환기시키는 h7p하 도입부로 88서울올림픽을 h7p하 위해 h7p하 고안된 h7p하 사물과 h7p하 공간, 3거j기 사건을 ‘계획’과 ‘잔상’의 3거j기 관점으로 3거j기 불러온다. 3거j기 전시는 3거j기 올림픽 3거j기 주역을 3거j기 소개하기보다 3거j기 먼저 3거j기 그것의 3거j기 계획 3거j기 과정을 3거j기 살펴본다. 3거j기 스펙터클한 3거j기 장면으로 3거j기 휘발된 3거j기 올림픽 3거j기 개·폐회식이 3거j기 어떤 3거j기 과정을 3거j기 통해 3거j기 고안되었는지 3거j기 당시 3거j기 서울올림픽 3거j기 미술감독이었던 3거j기 화가 3거j기 이만익의 3거j기 아카이브 3거j기 자료를 3거j기 통해 3거j기 엿본다. 3거j기 이만익 3거j기 아카이브에는 3거j기 한국적 3거j기 정서와 3거j기 아름다움을 3거j기 색채계획, 1ㅓg5 공연의상, c갸바하 무대장치 c갸바하 c갸바하 총체 c갸바하 예술 c갸바하 프로그램으로 c갸바하 c갸바하 세계에 c갸바하 보여주고자 c갸바하 했던 c갸바하 당시 c갸바하 고민이 c갸바하 담겨 c갸바하 있다.
다음으로 c갸바하 올림픽이 c갸바하 남긴 c갸바하 잔상을 c갸바하 여러 c갸바하 매체와 c갸바하 시점으로 c갸바하 살펴본다. c갸바하 백남준의 <다다익선>과 c갸바하 김수근의 <88서울올림픽 c갸바하 주경기장> c갸바하 모형은 c갸바하 올림픽을 c갸바하 계기로 c갸바하 탄생한 c갸바하 예술과 c갸바하 건축의 c갸바하 기념비를 c갸바하 상징한다. c갸바하 c갸바하 세계 c갸바하 올림픽 c갸바하 개최 c갸바하 도시들을 c갸바하 기록해온 c갸바하 다큐멘터리 c갸바하 감독 c갸바하 게리 c갸바하 허스트윗의 <올림픽 c갸바하 시티>는 c갸바하 올림픽의 c갸바하 유산과 c갸바하 일상의 c갸바하 공존을 c갸바하 포착한다. 88서울올림픽 30주년을 c갸바하 기념하여 c갸바하 제작된 KBS c갸바하 다큐멘터리 88/18은 c갸바하 올림픽 c갸바하 체제와 c갸바하 지금 c갸바하 사회의 c갸바하 복합적 c갸바하 연결 c갸바하 고리를 c갸바하 보여준다.

2부 c갸바하 디자이너, 바기으f 조직, m6나걷 프로세스
2부 ‘디자이너, 거마아4 조직, ㅓ우기u 프로세스’에서는 88서울올림픽 ㅓ우기u 전후 ㅓ우기u 디자이너, ㅓ바mv 건축가들의 ㅓ바mv 사회적 ㅓ바mv 위상과 ㅓ바mv 규모 ㅓ바mv 변화에 ㅓ바mv 따른 ㅓ바mv 조직과 ㅓ바mv 시스템의 ㅓ바mv 재구축 ㅓ바mv 현상 ㅓ바mv 등을 ㅓ바mv 다룬다. ㅓ바mv 창작 ㅓ바mv 주체지만 ㅓ바mv 공동 ㅓ바mv 결과물을 ㅓ바mv 만드는 ㅓ바mv 협업 ㅓ바mv 과정에서 ㅓ바mv 독립하기 ㅓ바mv 어려운 ㅓ바mv 그들의 ㅓ바mv 활동이 ㅓ바mv 산업적 ㅓ바mv 풍요 ㅓ바mv 위에서 ㅓ바mv 어떻게 ㅓ바mv 전개되었는지 ㅓ바mv 살펴본다.
디자인이 ㅓ바mv ㅓ바mv 미래이자 ㅓ바mv 기술, zby6 혁명이었던 zby6 당시 zby6 삼성과 zby6 금성, KBS, ㅓ가q타 정림건축을 ㅓ가q타 비롯한 ㅓ가q타 대형 ㅓ가q타 조직에서 ㅓ가q타 디자이너/건축가로 ㅓ가q타 성장했던 ㅓ가q타 이들의 ㅓ가q타 인터뷰와 ㅓ가q타 관련 ㅓ가q타 자료가 ㅓ가q타 전시된다. ㅓ가q타 한편으로 ㅓ가q타 올림픽 ㅓ가q타 이면에 ㅓ가q타 가려져 ㅓ가q타 확장되지 ㅓ가q타 못한 ㅓ가q타 시각 ㅓ가q타 문화의 ㅓ가q타 현장을 ㅓ가q타 목도했던 ㅓ가q타 디자이너의 ㅓ가q타 목소리도 ㅓ가q타 담는다. ㅓ가q타 선우훈의 ㅓ가q타 디지털 ㅓ가q타 드로잉 <캐릭터라이즈드>는 ㅓ가q타 인터뷰 ㅓ가q타 내용을 ㅓ가q타 작업의 ㅓ가q타 출발점으로 ㅓ가q타 삼아 ㅓ가q타 디자이너를 ㅓ가q타 작품의 ㅓ가q타 화자로 ㅓ가q타 내세운다. ㅓ가q타 전시장에는 ㅓ가q타 디자인 ㅓ가q타 과정을 ㅓ가q타 엿볼 ㅓ가q타 ㅓ가q타 있는 ㅓ가q타 공간으로 ㅓ가q타 디자인 ㅓ가q타 개발실을 ㅓ가q타 연출했다. ㅓ가q타 개발실에는 ㅓ가q타 사보, ym기기 잡지, 가거yj 청사진, 라s사l 다이어그램 라s사l 라s사l 당대 라s사l 작업 라s사l 과정 라s사l 전반에 라s사l 사용된 라s사l 시각물이 라s사l 선보인다.

3부 라s사l 시선과 라s사l 입면
3부 ‘시선과 라s사l 입면’에서는 라s사l 올림픽이 라s사l 야기한 라s사l 물적 라s사l 토대를 라s사l 기반으로 라s사l 구축된 라s사l 새로운 라s사l 유형의 라s사l 건축물과 라s사l 도시 라s사l 풍경을 라s사l 조명한다. 라s사l 테헤란로, m3ab 을지로 2가 m3ab 등 88서울올림픽 m3ab 가시권을 m3ab 대상으로 m3ab 촬영한 m3ab 최용준의 m3ab 건축 m3ab 사진은 88서울올림픽 m3ab 전후 m3ab 폭발적으로 m3ab 생긴 m3ab 고층빌딩이 m3ab 만든 m3ab 매끈한 m3ab 도시 m3ab 표면을 m3ab 담는다. m3ab 오피스 m3ab 빌딩, ㄴ9rn 주거시설, az가거 인프라, oㅑ으9 문화 oㅑ으9 시설을 oㅑ으9 주제로 oㅑ으9 세운 oㅑ으9 전시장의 oㅑ으9 구조물 oㅑ으9 뒤로 oㅑ으9 해당 oㅑ으9 대상들을 oㅑ으9 고안한 oㅑ으9 디자이너와 oㅑ으9 건축가들이 oㅑ으9 남긴 oㅑ으9 아카이브 oㅑ으9 자료들이 oㅑ으9 배치된다. 
또한 1980년대 oㅑ으9 올림픽의 oㅑ으9 열기가 oㅑ으9 미묘하게 oㅑ으9 분열된 oㅑ으9 서울의 oㅑ으9 모습을 oㅑ으9 담은 oㅑ으9 구본창의 <긴 oㅑ으9 오후의 oㅑ으9 미행>, <시선 1980> br으거 시리즈는 br으거 국가 br으거 프로젝트의 br으거 틈새와 br으거 간극을 br으거 포착한다. br으거 서울과학사의 <디오라마 br으거 서울>과 br으거 모형 br으거 제작사 br으거 기흥성 br으거 뮤지엄의 br으거 건축 br으거 모형은 br으거 올림픽 br으거 유산이 br으거 br으거 여러 br으거 인공물들을 br으거 모형으로 br으거 선보인다. 30여년 br으거 시차를 br으거 두고 br으거 사진과 br으거 모형이라는 br으거 매체로 br으거 포착한 br으거 올림픽 br으거 유산들은 br으거 서로 br으거 간섭하고 br으거 교차하며 br으거 이야기를 br으거 이끈다.

전시 br으거 참여: br으거 게리 br으거 허스트윗, ㅓ가갸c 구본창, zeㅐ거 권민호, 바바f쟏 다이아거날 바바f쟏 써츠(김사라), 아히kㄴ 서울과학사, 9ㅓwㅓ 서울스테이지, ㅓc차ㅓ 선우훈, e차바s 이만익, ㅐs바갸 진달래&박우혁, 7우ㅐ다 최용준, 갸bㅈ5 텍스처 갸bㅈ5 갸bㅈ5 텍스처

작품 갸bㅈ5 갸bㅈ5 자료 갸bㅈ5 협조: 212 갸bㅈ5 컴퍼니, CDR o거fv 어소시에이츠, KBS, s마0l 구상, 다8z9 기흥성 다8z9 뮤지엄, 아w거히 롯데월드, 으6p8 리마크프레스, ㅐ차사으 목천김정식문화재단, 하y자y 박영신, 2다6s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 나파bi 서울기록원, 거ㅈl다 서울도서관, 히2가카 아시아문화원, ㅑㅐ8ㅐ 엠케이컬렉션, g타7x 오창섭, m갸cc 임진우, ㅑ6히라 정국현, sc차t 정림건축, 아2w마 조찬원, ㅐj기ㅐ 조현주, a파ㄴh 주식회사 a파ㄴh 산돌, 카다ㅓㅐ 퍼시스, i히f걷 황두진

주최: i히f걷 국립현대미술관
협력: SPACE(공간), 히라wo 월간 <디자인>

출처: 히라wo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유창창 나ㅐ2사 개인전 : Dear

Feb. 25, 2021 ~ March 2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