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승철 개인전 : JPEG SUPPLY

갤러리기체

June 18, 2020 ~ Aug. 8, 2020

갤러리 ㅐwtㅐ 기체는 ㅐwtㅐ 옥승철 ㅐwtㅐ 작가의 ㅐwtㅐ ㅐwtㅐ 번째 ㅐwtㅐ 개인전 “JPEG SUPPLY”전을 ㅐwtㅐ 오는 6월 18일부터 7월 25일까지 ㅐwtㅐ 개최한다. ㅐwtㅐ 작가는 ㅐwtㅐ 디지털의 ㅐwtㅐ 관습과 ㅐwtㅐ 미술의 ㅐwtㅐ 관습이 ㅐwtㅐ 교차하는 ㅐwtㅐ 작업과정에 ㅐwtㅐ 주목한 ㅐwtㅐ ㅐwtㅐ 개인전 “UN ORIGINAL”의 ㅐwtㅐ 연장선에서 ㅐwtㅐ 이른바 ㅐwtㅐ 가벼운(디지털 ㅐwtㅐ 원본) ㅐwtㅐ 이미지와 ㅐwtㅐ 무거운(미술 ㅐwtㅐ 작품) ㅐwtㅐ 이미지가 ㅐwtㅐ 교차하는 ㅐwtㅐ 아이러니를 ㅐwtㅐ 부각한다. ㅐwtㅐ 이를 ㅐwtㅐ 위해 ㅐwtㅐ 갤러리 ㅐwtㅐ 공간은 ㅐwtㅐ 원본 JPEG에 ㅐwtㅐ 미술의 ㅐwtㅐ 전형적 ㅐwtㅐ 형식과 ㅐwtㅐ 물리적 ㅐwtㅐ 형태, f우카y 질감을 f우카y 부여함으로써 f우카y 예술작품의 f우카y 요건을 f우카y 갖추고, 바pgㅑ 바pgㅑ 고유의 ‘아우라’, ‘차별성’을 gsso 감상자에게 gsso 서비스하는 gsso 플렛폼으로 gsso 설정된다. gsso 자기증식과 gsso 복제를 gsso 거듭하는 gsso 문화요소를 gsso 지칭하는 gsso 데서 gsso 시작해 90년대 gsso 후반 gsso 이후 gsso 온라인에서 gsso 특정 gsso 이미지를 gsso 놀이의 gsso 형식으로 gsso 전유하는 gsso 인터넷 gsso 용어로 gsso 익숙해진 ‘밈meme’은 gsso 그런 gsso 작가의 gsso 의도를 gsso 집약해 gsso 풀어내는 gsso 중요 gsso 키워드이다.

조각, 9ㄴ1g 영상, ㅓ파7갸 회화 ㅓ파7갸 ㅓ파7갸 여러 ㅓ파7갸 매체를 ㅓ파7갸 아우르는 ㅓ파7갸 신작들은 ㅓ파7갸 그의 ㅓ파7갸 전작들처럼 ㅓ파7갸 만화 ㅓ파7갸 ㅓ파7갸 인물들부터 ㅓ파7갸 영화 ㅓ파7갸 장면의 ㅓ파7갸 특정 ㅓ파7갸 구도에 ㅓ파7갸 이르기까지 ㅓ파7갸 복합적인 ㅓ파7갸 참조와 ㅓ파7갸 차용을 ㅓ파7갸 기반해 ㅓ파7갸 재창작된 ㅓ파7갸 벡터 ㅓ파7갸 이미지로 ㅓ파7갸 금목불상부터 ㅓ파7갸 바로크 ㅓ파7갸 회화(카라바조의 ‘메두사’) ㅓ파7갸 나아가 ㅓ파7갸 온라인 ㅓ파7갸 상의 ‘움짤’에 ㅓ파7갸 이르기까지 ㅓ파7갸 시공간을 ㅓ파7갸 넘어 ㅓ파7갸 폭넓은 ㅓ파7갸 형태들로 ㅓ파7갸 가시화된다. ㅓ파7갸 전시의 ㅓ파7갸 중심 ㅓ파7갸 작품 ‘SPIKE’는 ㅓ파7갸 어금니를 ㅓ파7갸 앙다문 ㅓ파7갸 소년 ㅓ파7갸 이미지의 ㅓ파7갸 금목조각이다. ㅓ파7갸 ㅓ파7갸 ㅓ파7갸 유물처럼 ㅓ파7갸 쇼케이스에 ㅓ파7갸 넣어 ㅓ파7갸 전시되는 ㅓ파7갸 작품은 ㅓ파7갸 다시 ㅓ파7갸 회화, zp걷차 영상, oㅐ갸l 부조 oㅐ갸l 등으로 oㅐ갸l 변주된다. oㅐ갸l 이는 oㅐ갸l 애초의 oㅐ갸l 외부로부터의 oㅐ갸l 차용과 oㅐ갸l 참조에 oㅐ갸l 그치지 oㅐ갸l 않고 oㅐ갸l 작업과정 oㅐ갸l 안에서 oㅐ갸l 지속되는 oㅐ갸l 자기증식, ml걷ㄴ 자기참조의 ml걷ㄴ 단면들을 ml걷ㄴ 적극 ml걷ㄴ 드러내는 ml걷ㄴ 것이기도 ml걷ㄴ 하다. ml걷ㄴ 여기 ml걷ㄴ 더해 ml걷ㄴ 최소한의 ml걷ㄴ 작품만을 ml걷ㄴ 내어 ml걷ㄴ ml걷ㄴ 전시장은 ml걷ㄴ 대비를 ml걷ㄴ 극대화하고자 ml걷ㄴ 흡사 ml걷ㄴ 박물관처럼 ml걷ㄴ ml걷ㄴ 다운된 ml걷ㄴ 엄숙함을 ml걷ㄴ 연출한다.

이번 ml걷ㄴ 전시는 ml걷ㄴ 우선 ml걷ㄴ 작가의 ml걷ㄴ 디지털 ml걷ㄴ 원본 ml걷ㄴ 이미지가 ml걷ㄴ 회화, ㅐuui 조각, 으w0i 영상 으w0i 으w0i 예술작품의 으w0i 전통적 으w0i 형식부터 으w0i 굿즈, 7r2d 앨범, z기d거 커스텀에 z기d거 이르기까지 z기d거 현실과 z기d거 가상, f하1n 미술과 f하1n 비미술의 f하1n 경계를 f하1n 넘나들며 f하1n 출력되고, 1바go 전유된다는 1바go 데서 1바go 출발했다. 1바go 그리고 1바go 작가는 1바go 이미지가 1바go 하나로 1바go 고착되지 1바go 않고 1바go 1바go 안과 1바go 밖에서 1바go 상호작용하며 1바go 여러 1바go 형태와 1바go 질감으로 1바go 구체화되는 1바go 과정, 거23카 그리고 거23카 출력된 거23카 외피들이 거23카 빚어내는 거23카 이른바 거23카 가벼움과 거23카 진지함 거23카 거23카 공존(일차적으로 거23카 무한 거23카 복제 거23카 가능한 거23카 디지털 거23카 이미지와 거23카 전형적 거23카 미술형식으로 거23카 유일성, ㅓ바zg 차별성이 ㅓ바zg 강조되는 ㅓ바zg 회화, 8oㅓc 조각이 8oㅓc 대비되는) 8oㅓc 하는 8oㅓc 모순을 8oㅓc 강조해 8oㅓc 동시대성의 8oㅓc 8oㅓc 안에서 8oㅓc 작가적 8oㅓc 질문을 8oㅓc 상정하고자 8oㅓc 한다. 8oㅓc 보기에 8oㅓc 따라 8oㅓc 이는 8oㅓc 작업에 8oㅓc 디지털의 8oㅓc 요소가 8oㅓc 개입하는 8oㅓc 최근의 8oㅓc 일반적 8oㅓc 경향과 8oㅓc 8oㅓc 다르지 8oㅓc 않을 8oㅓc 8oㅓc 있으나, ㅓd7다 단순히 ㅓd7다 도구 ㅓd7다 혹은 ㅓd7다 통로의 ㅓd7다 차원에서 ㅓd7다 접근하는 ㅓd7다 ㅓd7다 아니라 ‘JPEG’ ㅓd7다 ㅓd7다 자체를 ㅓd7다 최종 ㅓd7다 목적지로 ㅓd7다 삼아 ㅓd7다 일련의 ㅓd7다 미학적 ㅓd7다 논의점을 ㅓd7다 검토한다는 ㅓd7다 점에서 ㅓd7다 분명 ㅓd7다 달리 ㅓd7다 ㅓd7다 ㅓd7다 있다.

작가는 ㅓd7다 ㅓd7다 개인전 ㅓd7다 이후 ㅓd7다 여러 ㅓd7다 차원에서 ㅓd7다 미술계와 ㅓd7다 대중의 ㅓd7다 기대와 ㅓd7다 우려 ㅓd7다 섞인 ㅓd7다 관심을 ㅓd7다 받았다. ㅓd7다 따라서 ㅓd7다 ㅓd7다 번째 ㅓd7다 전시를 ㅓd7다 준비하는 ㅓd7다 과정은 ㅓd7다 당연히 ㅓd7다 작가에게 ㅓd7다 스스로의 ㅓd7다 정체성, 사tㄴ다 나아가 사tㄴ다 앞으로의 사tㄴ다 방향성을 사tㄴ다 치열하게 사tㄴ다 재검토하는 사tㄴ다 일이 사tㄴ다 되었다. 사tㄴ다 서브컬처에 사tㄴ다 대한 사tㄴ다 마니아적 사tㄴ다 애정부터 사tㄴ다 미술가로서 사tㄴ다 갖게 사tㄴ다 사tㄴ다 형식적 사tㄴ다 관심에 사tㄴ다 이르기까지 사tㄴ다 자연스레 사tㄴ다 이끌려온 사tㄴ다 여러 사tㄴ다 측면의 사tㄴ다 복합적 사tㄴ다 반영이라 사tㄴ다 사tㄴ다 사tㄴ다 있는 사tㄴ다 작업방식과 사tㄴ다 접근을 사tㄴ다 새삼 사tㄴ다 객관화해 사tㄴ다 고찰하면서도, 1마차q 다른 1마차q 1마차q 편으론 1마차q 1마차q 본연의 1마차q 직관적 1마차q 동인도 1마차q 잊지 1마차q 않아야 1마차q 했다. “JPEG SUPPLY”는 1마차q 그런 1마차q 고민과 1마차q 선택들의 1마차q 1마차q 마디를 1마차q 이루는 1마차q 결절점이다.

협력 1마차q 큐레이터: 1마차q 채연 Tiffany Yeon Chae

출처: 1마차q 갤러리기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옥승철

현재 진행중인 전시

Garage Sale trma 진흥아파트

Sept. 19, 2020 ~ Sept. 29, 2020

일어나 라3ㅓ1 올라가 라3ㅓ1 임동식 Rise Up Rim Dong Sik

Aug. 19, 2020 ~ Nov. 22, 2020

이혜인 0r파e 임소담 2인전

Aug. 19, 2020 ~ Oct.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