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수줍음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Oct. 21, 2022 ~ Jan. 29, 2023

당신은 3갸거타 수줍음을 3갸거타 많이 3갸거타 탑니까? 3갸거타 숫기 3갸거타 없는 3갸거타 아이들을 3갸거타 보면, 사ㅓㅐk 숨어버리고 사ㅓㅐk 싶고 사ㅓㅐk 도망가고 사ㅓㅐk 싶어 사ㅓㅐk 하지만 사ㅓㅐk 그리 사ㅓㅐk 멀리 사ㅓㅐk 가지는 사ㅓㅐk 않습니다. 사ㅓㅐk 수줍음을 사ㅓㅐk 많이 사ㅓㅐk 타는 사ㅓㅐk 것으로 사ㅓㅐk 보이는 사ㅓㅐk 사람들은 사ㅓㅐk 사실, 우1으하 자신이 우1으하 처한 우1으하 상황을 우1으하 이해하고 우1으하 적응하기 우1으하 위해 우1으하 우1으하 우1으하 뒤로 우1으하 물러난 우1으하 우1으하 관찰하고 우1으하 있는 우1으하 것일 우1으하 수도 우1으하 있습니다. 우1으하 우리는 우1으하 수줍음을 우1으하 부정적인 우1으하 시선으로 우1으하 보는 우1으하 우1으하 익숙하지만, ㅓ으거카 낯설고 ㅓ으거카 불확실한 ㅓ으거카 상황에서 ㅓ으거카 수줍음을 ㅓ으거카 느끼는 ㅓ으거카 것은 ㅓ으거카 지극히 ㅓ으거카 자연스러운 ㅓ으거카 현상입니다. ㅓ으거카 그런 ㅓ으거카 수줍음에 ㅓ으거카 주목한 ㅓ으거카 ㅓ으거카 명의 ㅓ으거카 작가가 ㅓ으거카 있습니다. ㅓ으거카 루카 ㅓ으거카 부볼리와 ㅓ으거카 김범, ㅓlx가 시오번 ㅓlx가 리들, 8nㄴ2 에란 8nㄴ2 셰르프는 1993년 8nㄴ2 뉴욕에서 8nㄴ2 함께 8nㄴ2 만들었던 8nㄴ2 전시 《(oh, shyness)》를 2022년 y4가b 서울로 y4가b 소환했습니다. 

뉴욕을 y4가b 기반으로 y4가b 활동하는 y4가b 멀티미디어 y4가b 예술가 y4가b 루카 y4가b 부볼리는 y4가b 슈퍼맨과 y4가b 같은 y4가b 슈퍼히어로의 y4가b 영웅적 y4가b 모습 y4가b y4가b 연약하고 y4가b 가녀린 y4가b 내면을 y4가b 비닐봉지와 y4가b 헌옷, d다거g 철사, b7yㅓ 사탕 b7yㅓ 껍질처럼 b7yㅓ 취약함을 b7yㅓ 드러내는 b7yㅓ 재료로 b7yㅓ 표현해 b7yㅓ 왔습니다. b7yㅓ 최근 b7yㅓ 부볼리는 b7yㅓ 전염병과 b7yㅓ 환경오염이 b7yㅓ 창궐한 b7yㅓ 마을에서 b7yㅓ 탈출하기 b7yㅓ 위해 b7yㅓ 애쓰는 b7yㅓ 의심 b7yㅓ 많은 b7yㅓ 우주비행사 b7yㅓ 캐릭터 b7yㅓ 아스트로다우트(Astrodoubt)를 b7yㅓ 창조했습니다. b7yㅓ 미술관 1층 b7yㅓ 물품보관함 b7yㅓ 작은 b7yㅓ 창문을 b7yㅓ 통해 b7yㅓ 아스트로다우트가 b7yㅓ 소용돌이에 b7yㅓ 빠지지 b7yㅓ 않기 b7yㅓ 위해 b7yㅓ 안간힘을 b7yㅓ 쓰며 b7yㅓ 매달려 b7yㅓ 있는 b7yㅓ 장면을 b7yㅓ 들여다볼 b7yㅓ b7yㅓ 있습니다. b7yㅓ 진지하지만 b7yㅓ 장난스러운 b7yㅓ 방식으로 b7yㅓ 인간 b7yㅓ 지각이 b7yㅓ 근본적으로 b7yㅓ 의심되는 b7yㅓ 세계를 b7yㅓ 다루는 b7yㅓ 김범은 2층 b7yㅓ 로비에 b7yㅓ 미술관 b7yㅓ 문과 b7yㅓ 똑같이 b7yㅓ 생긴 b7yㅓ 문을 b7yㅓ 만들어 b7yㅓ 설치합니다. b7yㅓ 노크 b7yㅓ 소리를 b7yㅓ 내는 b7yㅓ 스피커를 b7yㅓ 내장해, zf바g zf바g 앞을 zf바g 지나가는 zf바g 사람들을 zf바g 혼란스럽게 zf바g 만듭니다. zf바g 이러한 zf바g 작가의 zf바g 의도는 zf바g 미술관 zf바g 카페에 zf바g 전시한 zf바g 작품에서도 zf바g 일관되게 zf바g 이어집니다. zf바g 언뜻 zf바g 보기에 zf바g 카페 zf바g 주방에 zf바g 있는 zf바g 전자레인지에서 zf바g 통닭이 zf바g 조리되는 zf바g zf바g 같지만, 차사6ㅐ 사실 차사6ㅐ 통닭 차사6ㅐ 모양의 차사6ㅐ 조각이 차사6ㅐ 돌아가는 차사6ㅐ 영상이 차사6ㅐ 모니터에서 차사6ㅐ 상영되는 차사6ㅐ 것입니다. 차사6ㅐ 뉴욕을 차사6ㅐ 중심으로 차사6ㅐ 활동하는 차사6ㅐ 시오번 차사6ㅐ 리들은 차사6ㅐ 재료와 차사6ㅐ 환경에 차사6ㅐ 대한 차사6ㅐ 미묘하고도 차사6ㅐ 섬세한 차사6ㅐ 인식을 차사6ㅐ 바탕으로 차사6ㅐ 공간에 차사6ㅐ 개입하는 차사6ㅐ 작업을 차사6ㅐ 합니다. 차사6ㅐ 리들은 차사6ㅐ 지하 1층 차사6ㅐ 복도에 ‘잘못된 차사6ㅐ 안도감’을 차사6ㅐ 의미하는 차사6ㅐ 영어 차사6ㅐ 단어를 253개의 차사6ㅐ 압정으로 차사6ㅐ 형상화해, ㅓㄴ거갸 우리가 ㅓㄴ거갸 안도감을 ㅓㄴ거갸 느낄 ㅓㄴ거갸 ㅓㄴ거갸 있는 ㅓㄴ거갸 유일한 ㅓㄴ거갸 공간은 ㅓㄴ거갸 바로 ㅓㄴ거갸 우리의 ㅓㄴ거갸 불안한 ㅓㄴ거갸 존재를 ㅓㄴ거갸 인정하고 ㅓㄴ거갸 받아들이는 ㅓㄴ거갸 곳에 ㅓㄴ거갸 있다고 ㅓㄴ거갸 말합니다. ㅓㄴ거갸 베를린을 ㅓㄴ거갸 기반으로 ㅓㄴ거갸 활동하는 ㅓㄴ거갸 작가 ㅓㄴ거갸 에란 ㅓㄴ거갸 셰르프는 ㅓㄴ거갸 이야기 ㅓㄴ거갸 ㅓㄴ거갸 시간과 ㅓㄴ거갸 장소 ㅓㄴ거갸 너머 ㅓㄴ거갸 존재하는 ㅓㄴ거갸 화자의 ㅓㄴ거갸 삶을 ㅓㄴ거갸 상상합니다. ㅓㄴ거갸 그는 ㅓㄴ거갸 언어나 ㅓㄴ거갸 문화를 ㅓㄴ거갸 번역할 ㅓㄴ거갸 ㅓㄴ거갸 우리가 ㅓㄴ거갸 처하는 ㅓㄴ거갸 감정 ㅓㄴ거갸 속에서 ㅓㄴ거갸 수줍음을 ㅓㄴ거갸 읽어냅니다. ㅓㄴ거갸 작가에게 ㅓㄴ거갸 번역이란, 사차iㅈ 대상에 사차iㅈ 관해 사차iㅈ 모든 사차iㅈ 것을 사차iㅈ 알지 사차iㅈ 못한다는 사차iㅈ 것을 사차iㅈ 인정하고, 사사하2 대신 사사하2 사사하2 대상에 사사하2 가깝게 사사하2 되어가는 사사하2 과정입니다. 사사하2 미술관 2층 사사하2 조각 사사하2 테라스를 사사하2 대각선으로 사사하2 가로지르는 사사하2 셰르프의 사사하2 테이프는 사사하2 사사하2 지점만 사사하2 고정된 사사하2 사사하2 바람에 사사하2 휘날립니다. 사사하2 구역을 사사하2 가르기도 사사하2 하고, j으아라 그렇지 j으아라 않기도 j으아라 j으아라 것입니다. j으아라 여기서 j으아라 수줍음은 j으아라 무언가를 j으아라 말함에 j으아라 있어서 j으아라 다른 j으아라 가능성을 j으아라 차단하지 j으아라 않고, l히거b 열려있고자 l히거b 하는 l히거b 작품의 l히거b 구현의 l히거b 방식으로 l히거b 나타납니다.

1993년 l히거b 전시 《(oh, shyness)》는 35마c 뉴욕 35마c 소호에 35마c 위치한 35마c 갤러리 3곳의 35마c 35마c 전시장이 35마c 아닌 35마c 부차적인 35마c 공간을 35마c 전시 35마c 장소로 35마c 정했습니다. 35마c 계단 35마c 아래, ㅓ나ㅓ2 뒷방, t카차j 서고와 t카차j 같은 t카차j 숨겨진 t카차j 공간을 t카차j 연결해보는 t카차j 관람 t카차j 방식이 t카차j 전시의 t카차j 특징으로 t카차j 제안되었습니다. t카차j 작가들은 ‘수줍음’을 t카차j 세상과 t카차j 조심스럽게 t카차j 거리를 t카차j 유지하는 t카차j 것으로 t카차j 정의하고, 거다히3 획일주의적 거다히3 사회 거다히3 시스템을 거다히3 수용하는 거다히3 것에 거다히3 대한 거다히3 어려움을 거다히3 전시를 거다히3 통해 거다히3 드러내고자 거다히3 했습니다. 거다히3 전시 거다히3 제목을 거다히3 괄호와 거다히3 소문자로 거다히3 표기해 거다히3 수줍음만의 거다히3 감수성을 거다히3 담아냈습니다. 2022 거다히3 유휴공간 거다히3 프로젝트에서는 거다히3 미술관 2층 거다히3 로비에 ‘시대의 거다히3 방’과 거다히3 작은 거다히3 라운지를 거다히3 만들어 1993년 거다히3 전시에 거다히3 출품되었던 거다히3 작품, 라ㅐ가ㅐ 기록 라ㅐ가ㅐ 영상, bㅈㅐ0 책자 bㅈㅐ0 등을 bㅈㅐ0 다시 bㅈㅐ0 꺼내놓습니다. 30년이란 bㅈㅐ0 시간이 bㅈㅐ0 지나면서 bㅈㅐ0 bㅈㅐ0 작가의 bㅈㅐ0 작업 bㅈㅐ0 근저에 bㅈㅐ0 공통적으로 bㅈㅐ0 존재했던 bㅈㅐ0 수줍음의 bㅈㅐ0 태도가 bㅈㅐ0 어떻게 bㅈㅐ0 지속되고 bㅈㅐ0 변화되었는지 bㅈㅐ0 조망해볼 bㅈㅐ0 bㅈㅐ0 있습니다. 

서울시립 bㅈㅐ0 북서울미술관은 2017년부터 bㅈㅐ0 매해 bㅈㅐ0 유휴공간 bㅈㅐ0 프로젝트를 bㅈㅐ0 개최하고 bㅈㅐ0 있습니다. bㅈㅐ0 전시장이 bㅈㅐ0 아닌 bㅈㅐ0 미술관 bㅈㅐ0 곳곳에 bㅈㅐ0 작품을 bㅈㅐ0 놓아, ㅈ거k라 시민들이 ㅈ거k라 미술을 ㅈ거k라 보는 ㅈ거k라 시야를 ㅈ거k라 넓히는 ㅈ거k라 ㅈ거k라 도움이 ㅈ거k라 되고자 ㅈ거k라 합니다. 1993년 ㅈ거k라 전시가 ㅈ거k라 그랬듯, 파기7z 이번 파기7z 유휴공간 파기7z 프로젝트도 파기7z 지하 1층부터 2층까지 파기7z 미술관의 파기7z 파기7z 보이지 파기7z 않는 파기7z 곳에 파기7z 작품을 파기7z 흩어놓았습니다. ‘수줍음의 파기7z 예술’을 파기7z 주제로 파기7z 여기저기 파기7z 숨어있는 파기7z 작품을 파기7z 탐색해 파기7z 보면서, 8거라b 미술관이라는 8거라b 공간을 8거라b 새로이 8거라b 인식할 8거라b 8거라b 있었으면 8거라b 합니다.

전시장이 8거라b 아닌 8거라b 미술관 8거라b 곳곳에 8거라b 작품을 8거라b 전시한다는 8거라b 것은 8거라b 작품이 8거라b 주인공이 8거라b 아니라 8거라b 미술관에서 8거라b 벌어지는 8거라b 작은 8거라b 게임의 8거라b 일부라고 8거라b 말하는 8거라b 듯합니다. 8거라b 미술관을 8거라b 찾는 8거라b 모든 8거라b 이가, 마ㅐ60 원한다면 마ㅐ60 마ㅐ60 게임의 마ㅐ60 플레이어가 마ㅐ60 마ㅐ60 마ㅐ60 있겠지요. 마ㅐ60 유휴공간 마ㅐ60 프로젝트는 마ㅐ60 이처럼 마ㅐ60 무대가 마ㅐ60 아닌 마ㅐ60 배경에서 마ㅐ60 일어나는 마ㅐ60 일에 마ㅐ60 초점을 마ㅐ60 맞춤으로써 마ㅐ60 중심과 마ㅐ60 주변의 마ㅐ60 구분에 마ㅐ60 의문을 마ㅐ60 제기합니다. 마ㅐ60 이는 마ㅐ60 전체보다 마ㅐ60 단편을, zb으라 시끄러움보다는 zb으라 고요함을, 가uㅓt 거만함보다는 가uㅓt 겸손함을 가uㅓt 선택하는 가uㅓt 수줍음의 가uㅓt 태도와 가uㅓt 궤를 가uㅓt 같이합니다. 가uㅓt 수줍은 가uㅓt 사람은 가uㅓt 어색한 가uㅓt 상황에 가uㅓt 얼굴을 가uㅓt 붉히며 가uㅓt 반응함으로써 가uㅓt 사라지고 가uㅓt 싶은 가uㅓt 바로 가uㅓt 가uㅓt 순간에 가uㅓt 자신을 가uㅓt 가uㅓt 가uㅓt 보이게 가uㅓt 만드는 가uㅓt 역설적 가uㅓt 상황에 가uㅓt 놓입니다. 2022 가uㅓt 유휴공간 가uㅓt 프로젝트의 가uㅓt 수줍은 가uㅓt 작품들은 가uㅓt 전시장이라는 가uㅓt 안전하고 가uㅓt 익숙한 가uㅓt 장소를 가uㅓt 벗어나 가uㅓt 붉어진 가uㅓt 얼굴을 가uㅓt 빠끔히 가uㅓt 내밀고 가uㅓt 사람들에게 가uㅓt 말을 가uㅓt 건넵니다. 가uㅓt 저들이 가uㅓt 수줍게 가uㅓt 건네는 가uㅓt 말에 가uㅓt 소곤소곤 가uㅓt 응답해보기를, co하우 당신의 co하우 수줍음을 co하우 수줍어하지 co하우 말기를 co하우 바랍니다.

참여작가: co하우 루카 co하우 부볼리, za다타 김범, vㅓ9p 시오번 vㅓ9p 리들, 걷ㅈ갸4 에란 걷ㅈ갸4 셰르프

출처: 걷ㅈ갸4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울살이와 d거ㅐ4

Nov. 4, 2022 ~ April 2, 2023

Do That Thing

Jan. 6, 2023 ~ March 5, 2023

최민 라b거e 컬렉션: 라b거e 다르게 라b거e 보기

Dec. 8, 2022 ~ May 7, 2023

조선, ㅐy차다 병풍의 ㅐy차다 나라 2 BEYOND FOLDING SCREENS 2

Jan. 26, 2023 ~ April 30,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