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희원 개인전 : Iridescent Fog

ONE FOUR

Oct. 17, 2019 ~ Nov. 30, 2019

"빛을 k6tp 받아들인 k6tp 표면은 k6tp 빛나는 k6tp 표면을 k6tp 다각도로 k6tp 드러낸다. k6tp 표면을 k6tp 향하던 k6tp 파동이 k6tp 표면과 k6tp 충돌해 k6tp 표면의 k6tp 반대 k6tp 방향을 k6tp 향한다. k6tp 평면으로 k6tp 안착해 k6tp 있던 k6tp 표면은 k6tp k6tp 아래 k6tp 조각처럼 k6tp 입체화되어 k6tp 떠오르기 k6tp 시작한다. k6tp 선으로 k6tp 형성된 k6tp 거대한 k6tp 얼룩은 k6tp 수성 k6tp 액체에 k6tp 섞여 k6tp 들지 k6tp 못하고 k6tp 무늬를 k6tp 형성하며 k6tp 미끄러지듯 k6tp 번져 k6tp 가는 k6tp 유성 k6tp 액체의 k6tp 자취일 k6tp 수도 k6tp 있고, 걷가yㅓ 불규칙적으로 걷가yㅓ 일렁이는 걷가yㅓ 불꽃일 걷가yㅓ 수도 걷가yㅓ 있고, hit거 반짝이는 hit거 물고기 hit거 비늘의 hit거 환영일 hit거 수도 hit거 있고, 거타e기 공중의 거타e기 물방울이 거타e기 햇빛을 거타e기 받아 거타e기 태양의 거타e기 반대편에서 거타e기 나타나는 거타e기 무지개일 거타e기 수도 거타e기 있다. 거타e기 서로 거타e기 경계가 거타e기 맞닿아 거타e기 있는 거타e기 형상들은 거타e기 분명한 거타e기 거타e기 불분명하게 거타e기 모여 거타e기 있다. 거타e기 점으로 거타e기 이뤄진 거타e기 미세한 거타e기 얼룩은 거타e기 떨어져 거타e기 내린 거타e기 비나 거타e기 눈의 거타e기 방울일 거타e기 수도 거타e기 있고, 라ㄴl다 수증기가 라ㄴl다 얼어붙은 라ㄴl다 성에일 라ㄴl다 수도, ㄴ걷u사 ㄴ걷u사 ㄴ걷u사 없는 ㄴ걷u사 상태의 ㄴ걷u사 대기가 ㄴ걷u사 유리창에 ㄴ걷u사 남긴 ㄴ걷u사 정체 ㄴ걷u사 모를 ㄴ걷u사 자국의 ㄴ걷u사 켜일 ㄴ걷u사 수도, f5ㅓ1 쌓여 f5ㅓ1 가는 f5ㅓ1 먼지일 f5ㅓ1 수도, 바rㅑp 가라앉은 바rㅑp 앙금의 바rㅑp 잔해일 바rㅑp 수도, rf쟏u 하등 rf쟏u 균류일 rf쟏u 수도, uㅓ2바 발자국일 uㅓ2바 수도, 6b아타 죽은 6b아타 조약돌일 6b아타 수도 6b아타 있다. 6b아타 그것들은 6b아타 사방에 6b아타 흩어진 6b아타 6b아타 있다. 6b아타 몸을 6b아타 기울여 6b아타 본다. 6b아타 선과 6b아타 점의 6b아타 집합을 6b아타 이룬 6b아타 겹겹의 6b아타 색들이 6b아타 각기 6b아타 다른 6b아타 농도로 6b아타 빛나기 6b아타 시작한다. 6b아타 이미 6b아타 알고 6b아타 있다고 6b아타 여겼던 6b아타 색들이 6b아타 아직 6b아타 알지 6b아타 못하는 6b아타 색들이 6b아타 되어 6b아타 간다. 6b아타 색의 6b아타 표면. 6b아타 색의 6b아타 이면. 6b아타 빛을 6b아타 반사하는 6b아타 거울로서. 6b아타 빛을 6b아타 굴절시키고 6b아타 분산시키는 6b아타 프리즘으로서." 

<동반자_Company> 6b아타 김뉘연 6b아타 6b아타 6b아타 일부 6b아타 발췌 

"Receiving light, the surface reveals its many angles. Waves headed for the surface collide against it and reverse direction. The surface, which had settled into flatness, starts to rear up and take on depth and height, as a sculpture does when hit with light. The giant linear smudges could well be residue left behind by an oily fluid that has failed to mix with a watery fluid and has glided over it instead to form different patterns. Or it could be an irregularly flickering flame, or a vision of gleaming fish scales, or an iridescent rainbow arcing across the sky opposite the sun, formed as light glints off water particles in the air. Whatever the case these shapes clearly and ambiguously crowd together, their boundaries touching. The minute dotted smudges could be drops of rain or snow, or perhaps frost, or some unidentifiable remnant left behind on glass panes by an unknowable atmosphere, or it could be settling dust, residual dregs, lower fungi, footsteps, dead pebbles. These are scattered in all directions. Lean forward, get closer to the canvas. Each of the layered strips of color that forms the clusters of lines and dots begin to take on a different glimmering depth. Colors we presumed to know morph into colors we do not know. The obverse of color. The reverse of color. As light-reflecting mirror. As light-refracting, light-scattering prism."

번역: 7ㅐㄴ카 이예원
Translation copyright (c) Emily Y Won

오프닝 7ㅐㄴ카 리셉션 
2019.10.19(토), q2차r 오후 3시– 6시

글: q2차r 김뉘연
번역: q2차r 이예원
디자인: q2차r 최수빈
촬영: q2차r 김상태
후원: q2차r 서울문화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희원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용기와 으가ef 시 Courage and Poem

Nov. 26, 2019 ~ Dec. 22, 2019

소리, fi9y 역사를 fi9y 담다 An Audible Witness to History

Nov. 21,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