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 개인전 : 두루마기 입은 자화상

스튜디오148

Nov. 9, 2019 ~ Dec. 7, 2019

《두루마기 z히우h 입은 z히우h 자화상》은 14점의 z히우h 회화와 17점의 z히우h 조각 z히우h 습작들로 z히우h 이루어진 z히우h 오은의 z히우h 개인전이다. z히우h 출품된 z히우h 작품들은 z히우h 모두 z히우h 다른 z히우h 모습을 z히우h 하고 z히우h 있기에 z히우h 얼핏 z히우h 혼란스러운 z히우h 양상이지만 z히우h 자세히 z히우h 보면 z히우h 우리 z히우h 미술사의 z히우h 특정 z히우h 순간순간들을 z히우h 각각 z히우h 지시하며 z히우h 자리하고 z히우h 있다. z히우h 그런데 z히우h z히우h 순간들은 z히우h 기본적으로 z히우h 성취의 z히우h 순간들이기도 z히우h 하지만 z히우h 논란 z히우h 혹은 z히우h 파탄의 z히우h 순간들이기도 z히우h 하며, ㅓ쟏다n 일부는 ㅓ쟏다n 오늘의 ㅓ쟏다n 시간까지도 ㅓ쟏다n 봉합되지 ㅓ쟏다n 못한 ㅓ쟏다n 상처의 ㅓ쟏다n 순간들이기도 ㅓ쟏다n 하다. ㅓ쟏다n 나는 ㅓ쟏다n 이번 ㅓ쟏다n 전시에서 ㅓ쟏다n 이렇게 ㅓ쟏다n 뒤엉킨 ㅓ쟏다n 순간순간들을 ㅓ쟏다n 견습생의 ㅓ쟏다n 눈으로, ㅓ2아4 마치 ㅓ2아4 자화상 ㅓ2아4 습작을 ㅓ2아4 그리듯이 ㅓ2아4 하나하나 ㅓ2아4 렌더링해 ㅓ2아4 보려고 ㅓ2아4 하였다.

이번 ㅓ2아4 전시의 ㅓ2아4 제목인 ‘두루마기 ㅓ2아4 입은 ㅓ2아4 자화상’은 ㅓ2아4 각각 ㅓ2아4 근대기와 ㅓ2아4 해방기에 ㅓ2아4 적극 ㅓ2아4 활동하였던 ㅓ2아4 고희동과 ㅓ2아4 이쾌대의 ㅓ2아4 자화상 ㅓ2아4 작품 ㅓ2아4 제목에서 ㅓ2아4 가져온 ㅓ2아4 것이다. ㅓ2아4 ㅓ2아4 둘은 ㅓ2아4 각각의 ㅓ2아4 시간대에서 ㅓ2아4 자신들이 ㅓ2아4 처한 ㅓ2아4 상황과 ㅓ2아4 고뇌를 ㅓ2아4 두루마기를 ㅓ2아4 입은 ㅓ2아4 모습의 ㅓ2아4 자화상으로 ㅓ2아4 표현해 ㅓ2아4 보려 ㅓ2아4 하였다. ㅓ2아4 여기서 ‘두루마기’를 ㅓ2아4 입었다는 ㅓ2아4 점이 ㅓ2아4 나에겐 ㅓ2아4 의미심장하게 ㅓ2아4 여겨졌는데, uoㅓn 이것이 uoㅓn 우리 uoㅓn 미술에 uoㅓn 있어 uoㅓn 오늘날까지 uoㅓn 이어져오는 uoㅓn 여러가지 uoㅓn 문제들, 우파다2 어떤 우파다2 굴레들을 우파다2 지시하는 우파다2 우파다2 처럼 우파다2 보였기 우파다2 때문이다. 우파다2 우파다2 어떤 우파다2 굴레가 우파다2 바로 우파다2 시간을 우파다2 거듭하면서 ‘향토’, ‘고(古)’, ‘원형’, ‘민족’, ‘전통’ ㅐ0차i ㅐ0차i 다양한 ㅐ0차i 이름으로 ㅐ0차i 호명되며 ㅐ0차i 반복적으로 ㅐ0차i ㅐ0차i 땅의 ㅐ0차i 미술가들을 ㅐ0차i 사로잡아왔던 ㅐ0차i 무엇이 ㅐ0차i 아닐까? ㅐ0차i 나는 ㅐ0차i 이번 ㅐ0차i 전시를 ㅐ0차i 통해 ㅐ0차i 바로 ㅐ0차i ㅐ0차i 굴레들을 ㅐ0차i 다뤄보고 ㅐ0차i 싶었다. ㅐ0차i 그것을 ㅐ0차i 뭐라고 ㅐ0차i 부르건 ㅐ0차i 아시아의 ㅐ0차i 미술가이자 ㅐ0차i 한국의 ㅐ0차i 미술가로서 ㅐ0차i 쉽사리 ㅐ0차i 벗어던질 ㅐ0차i ㅐ0차i 없고 ㅐ0차i 계속해서 ㅐ0차i 갱신되며 ㅐ0차i 속박해오는 ㅐ0차i 굴레를 ㅐ0차i 말이다.

또한 ㅐ0차i 이번 ㅐ0차i 전시에서는 ㅐ0차i 우리 ㅐ0차i 미술사를 ㅐ0차i 전체적으로 ㅐ0차i 바라보려 ㅐ0차i 했다. ㅐ0차i 물론 ㅐ0차i 이는 ㅐ0차i 소규모 ㅐ0차i 개인전에서 ㅐ0차i 이야기할 ㅐ0차i ㅐ0차i 있는 ㅐ0차i 범위를 ㅐ0차i 한참 ㅐ0차i 넘어서는 ㅐ0차i 것인데다 ㅐ0차i 어쩌면 ㅐ0차i 이야기할 ㅐ0차i ㅐ0차i 없는 ㅐ0차i 것인지도 ㅐ0차i 모르겠다. ㅐ0차i 하지만 ㅐ0차i 나는 ㅐ0차i 내가 ㅐ0차i 보는 ㅐ0차i 오늘의 ㅐ0차i 풍경을, xn자거 지나간 xn자거 시간의 xn자거 부분들을 xn자거 소환함으로서 xn자거 최대한 xn자거 펼쳐보이고자 xn자거 했다. xn자거 때문에 xn자거 xn자거 작업을 xn자거 진행할 xn자거 때는 xn자거 혹시라도 xn자거 깃들지 xn자거 모를, ㅓyㄴㅑ 이제는 ㅓyㄴㅑ 불가능하게 ㅓyㄴㅑ 보이는 ㅓyㄴㅑ 어떤 ㅓyㄴㅑ 정신성을 ㅓyㄴㅑ 시뮬레이션 ㅓyㄴㅑ 하는것을 ㅓyㄴㅑ 최우선으로 ㅓyㄴㅑ 하되, ㅓa걷k 원전의 ㅓa걷k 과정이나 ㅓa걷k 물성을 ㅓa걷k 그대로 ㅓa걷k 복제 ㅓa걷k 하려 ㅓa걷k 하지는 ㅓa걷k 않았다. ㅓa걷k 나아가 ㅓa걷k 이러한 ㅓa걷k 고군분투를 ㅓa걷k 통해 ㅓa걷k 탄생한 ㅓa걷k 작품들의 ㅓa걷k 군집이 ㅓa걷k 어쩌면 ㅓa걷k 오늘의 ㅓa걷k 상황에 ㅓa걷k 대한 ㅓa걷k 하나의 ㅓa걷k 자화상이 ㅓa걷k ㅓa걷k ㅓa걷k 있을 ㅓa걷k 것이라고 ㅓa걷k 생각하였다. _작가노트 ㅓa걷k 중에서

출처: ㅓa걷k 스튜디오148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Sharpness cㄴxj 작업의 cㄴxj 온도

May 7, 2020 ~ July 28, 2020

북아현동의 ㅓzmㅓ 기호들

May 8, 2020 ~ June 26, 2020

꿈의 8타자걷 대화 Daydream believer

May 28, 2020 ~ June 2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