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 개인전 : 두루마기 입은 자화상

스튜디오148

Nov. 9, 2019 ~ Dec. 7, 2019

《두루마기 마파으ㅐ 입은 마파으ㅐ 자화상》은 14점의 마파으ㅐ 회화와 17점의 마파으ㅐ 조각 마파으ㅐ 습작들로 마파으ㅐ 이루어진 마파으ㅐ 오은의 마파으ㅐ 개인전이다. 마파으ㅐ 출품된 마파으ㅐ 작품들은 마파으ㅐ 모두 마파으ㅐ 다른 마파으ㅐ 모습을 마파으ㅐ 하고 마파으ㅐ 있기에 마파으ㅐ 얼핏 마파으ㅐ 혼란스러운 마파으ㅐ 양상이지만 마파으ㅐ 자세히 마파으ㅐ 보면 마파으ㅐ 우리 마파으ㅐ 미술사의 마파으ㅐ 특정 마파으ㅐ 순간순간들을 마파으ㅐ 각각 마파으ㅐ 지시하며 마파으ㅐ 자리하고 마파으ㅐ 있다. 마파으ㅐ 그런데 마파으ㅐ 마파으ㅐ 순간들은 마파으ㅐ 기본적으로 마파으ㅐ 성취의 마파으ㅐ 순간들이기도 마파으ㅐ 하지만 마파으ㅐ 논란 마파으ㅐ 혹은 마파으ㅐ 파탄의 마파으ㅐ 순간들이기도 마파으ㅐ 하며, wqyl 일부는 wqyl 오늘의 wqyl 시간까지도 wqyl 봉합되지 wqyl 못한 wqyl 상처의 wqyl 순간들이기도 wqyl 하다. wqyl 나는 wqyl 이번 wqyl 전시에서 wqyl 이렇게 wqyl 뒤엉킨 wqyl 순간순간들을 wqyl 견습생의 wqyl 눈으로, 7i거i 마치 7i거i 자화상 7i거i 습작을 7i거i 그리듯이 7i거i 하나하나 7i거i 렌더링해 7i거i 보려고 7i거i 하였다.

이번 7i거i 전시의 7i거i 제목인 ‘두루마기 7i거i 입은 7i거i 자화상’은 7i거i 각각 7i거i 근대기와 7i거i 해방기에 7i거i 적극 7i거i 활동하였던 7i거i 고희동과 7i거i 이쾌대의 7i거i 자화상 7i거i 작품 7i거i 제목에서 7i거i 가져온 7i거i 것이다. 7i거i 7i거i 둘은 7i거i 각각의 7i거i 시간대에서 7i거i 자신들이 7i거i 처한 7i거i 상황과 7i거i 고뇌를 7i거i 두루마기를 7i거i 입은 7i거i 모습의 7i거i 자화상으로 7i거i 표현해 7i거i 보려 7i거i 하였다. 7i거i 여기서 ‘두루마기’를 7i거i 입었다는 7i거i 점이 7i거i 나에겐 7i거i 의미심장하게 7i거i 여겨졌는데, bㄴㅐx 이것이 bㄴㅐx 우리 bㄴㅐx 미술에 bㄴㅐx 있어 bㄴㅐx 오늘날까지 bㄴㅐx 이어져오는 bㄴㅐx 여러가지 bㄴㅐx 문제들, 가라w기 어떤 가라w기 굴레들을 가라w기 지시하는 가라w기 가라w기 처럼 가라w기 보였기 가라w기 때문이다. 가라w기 가라w기 어떤 가라w기 굴레가 가라w기 바로 가라w기 시간을 가라w기 거듭하면서 ‘향토’, ‘고(古)’, ‘원형’, ‘민족’, ‘전통’ 나히차g 나히차g 다양한 나히차g 이름으로 나히차g 호명되며 나히차g 반복적으로 나히차g 나히차g 땅의 나히차g 미술가들을 나히차g 사로잡아왔던 나히차g 무엇이 나히차g 아닐까? 나히차g 나는 나히차g 이번 나히차g 전시를 나히차g 통해 나히차g 바로 나히차g 나히차g 굴레들을 나히차g 다뤄보고 나히차g 싶었다. 나히차g 그것을 나히차g 뭐라고 나히차g 부르건 나히차g 아시아의 나히차g 미술가이자 나히차g 한국의 나히차g 미술가로서 나히차g 쉽사리 나히차g 벗어던질 나히차g 나히차g 없고 나히차g 계속해서 나히차g 갱신되며 나히차g 속박해오는 나히차g 굴레를 나히차g 말이다.

또한 나히차g 이번 나히차g 전시에서는 나히차g 우리 나히차g 미술사를 나히차g 전체적으로 나히차g 바라보려 나히차g 했다. 나히차g 물론 나히차g 이는 나히차g 소규모 나히차g 개인전에서 나히차g 이야기할 나히차g 나히차g 있는 나히차g 범위를 나히차g 한참 나히차g 넘어서는 나히차g 것인데다 나히차g 어쩌면 나히차g 이야기할 나히차g 나히차g 없는 나히차g 것인지도 나히차g 모르겠다. 나히차g 하지만 나히차g 나는 나히차g 내가 나히차g 보는 나히차g 오늘의 나히차g 풍경을, ㅐ2gz 지나간 ㅐ2gz 시간의 ㅐ2gz 부분들을 ㅐ2gz 소환함으로서 ㅐ2gz 최대한 ㅐ2gz 펼쳐보이고자 ㅐ2gz 했다. ㅐ2gz 때문에 ㅐ2gz ㅐ2gz 작업을 ㅐ2gz 진행할 ㅐ2gz 때는 ㅐ2gz 혹시라도 ㅐ2gz 깃들지 ㅐ2gz 모를, ㅐㅐh마 이제는 ㅐㅐh마 불가능하게 ㅐㅐh마 보이는 ㅐㅐh마 어떤 ㅐㅐh마 정신성을 ㅐㅐh마 시뮬레이션 ㅐㅐh마 하는것을 ㅐㅐh마 최우선으로 ㅐㅐh마 하되, owfs 원전의 owfs 과정이나 owfs 물성을 owfs 그대로 owfs 복제 owfs 하려 owfs 하지는 owfs 않았다. owfs 나아가 owfs 이러한 owfs 고군분투를 owfs 통해 owfs 탄생한 owfs 작품들의 owfs 군집이 owfs 어쩌면 owfs 오늘의 owfs 상황에 owfs 대한 owfs 하나의 owfs 자화상이 owfs owfs owfs 있을 owfs 것이라고 owfs 생각하였다. _작가노트 owfs 중에서

출처: owfs 스튜디오148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동대문패션의 쟏걷m거 시작, ㅓi사3 평화시장

Aug. 23, 2019 ~ Nov. 24, 2019

Cicada Channel Issue 3

Nov. 12, 2019 ~ Nov. 21, 2019

알폰스 3db기 무하 Alphonse Mucha

Oct. 24, 2019 ~ March 1, 2020

관동팔경 ㅐㅐ1t 특별전IV : ㅐㅐ1t 고성 ㅐㅐ1t 청간정

Oct. 29, 2019 ~ Dec. 1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