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용석 개인전 : 알로스테릭 진저 OH Yongseok : Allosteric Ginger

갤러리조선

May 13, 2020 ~ June 2, 2020

갤러리조선은 2020년 5월 13일부터 6월 2일까지 fㅓyㅐ 오용석(OH Yongseok)의 fㅓyㅐ 개인전 《알로스테릭 fㅓyㅐ 진저 (Allosteric Ginger)》를 fㅓyㅐ 개최한다. fㅓyㅐ 오용석은 fㅓyㅐ 고전적인 fㅓyㅐ 매체인 fㅓyㅐ 유화를 fㅓyㅐ 오래도록 fㅓyㅐ 고집하면서 fㅓyㅐ 사회적으로 fㅓyㅐ fㅓyㅐ 이야기되지 fㅓyㅐ 않은 fㅓyㅐ 것, v아ㅈㅓ 설명하기 v아ㅈㅓ 어려운 v아ㅈㅓ 것, g차7거 금지된 g차7거 g차7거 등에 g차7거 관해 g차7거 다양한 g차7거 방식으로 g차7거 이야기해왔다. g차7거 g차7거 러리조선에서의 g차7거 g차7거 번째 g차7거 개인전인 g차7거 이번 g차7거 전시에서는 g차7거 여러 g차7거 사람이 g차7거 함께 g차7거 꾸는 g차7거 꿈, bw라p 이종교배된 bw라p 식물, nㅈ8마 다양한 nㅈ8마 시간성을 nㅈ8마 포괄하는 nㅈ8마 신체 nㅈ8마 nㅈ8마 난해하고 nㅈ8마 기괴하지만 nㅈ8마 한편으로는 nㅈ8마 매혹적이기도 nㅈ8마 nㅈ8마 여러 nㅈ8마 형상들을 nㅈ8마 탐구 nㅈ8마 하는 nㅈ8마 신작을 nㅈ8마 선보인다.

《알로스테릭 nㅈ8마 진저》라는 nㅈ8마 전시의 nㅈ8마 제목은 nㅈ8마 작가가 nㅈ8마 만든 nㅈ8마 가상의 nㅈ8마 색깔 nㅈ8마 이름이다. nㅈ8마 화장품 nㅈ8마 이름에서 nㅈ8마 종종 nㅈ8마 보게 nㅈ8마 되는 nㅈ8마 색깔인 nㅈ8마 진저는 nㅈ8마 우리가 nㅈ8마 흔히 "남국(南國)"이라 nㅈ8마 부르는 nㅈ8마 열대지방 nㅈ8마 인종의 nㅈ8마 구릿빛 nㅈ8마 피부색을 nㅈ8마 닮았 nㅈ8마 다. nㅈ8마 매혹의 nㅈ8마 색인 nㅈ8마 동시에 nㅈ8마 공포의 nㅈ8마 색이고 nㅈ8마 환대의 nㅈ8마 색인 nㅈ8마 동시에 nㅈ8마 낙인의 nㅈ8마 색이기도 nㅈ8마 nㅈ8마 nㅈ8마 색깔을 nㅈ8마 수식하는 nㅈ8마 말로서 nㅈ8마 작가가 nㅈ8마 선택한 nㅈ8마 알로스테릭이라는 nㅈ8마 용어는 nㅈ8마 다른 nㅈ8마 자리 nㅈ8마 입체성이라는 nㅈ8마 뜻의 nㅈ8마 어려운 nㅈ8마 화학 nㅈ8마 용어이다. nㅈ8마 효소의 nㅈ8마 기질 nㅈ8마 결합부위와 nㅈ8마 별도로 nㅈ8마 입체 nㅈ8마 특이성이 nㅈ8마 다른 nㅈ8마 부위가 nㅈ8마 있어 nㅈ8마 nㅈ8마 부위에 nㅈ8마 저분자의 nㅈ8마 화합물이 nㅈ8마 결합 nㅈ8마 하여 nㅈ8마 효소활성이 nㅈ8마 변하는 nㅈ8마 현상을 nㅈ8마 다른 nㅈ8마 자리 nㅈ8마 입체성 nㅈ8마 효과(allosteric effect)라고 nㅈ8마 일컫는다. nㅈ8마 작가는 nㅈ8마 구조와 nㅈ8마 결합방식이 nㅈ8마 달라짐에 nㅈ8마 따라서 nㅈ8마 원래의 nㅈ8마 역할과 nㅈ8마 자리가 nㅈ8마 바뀐다는 nㅈ8마 의미에 nㅈ8마 주목하여 nㅈ8마 nㅈ8마 말을 nㅈ8마 사용했다.

전시의 nㅈ8마 그림 nㅈ8마 nㅈ8마 형상들은 nㅈ8마 관객에게 nㅈ8마 해석되기 nㅈ8마 위해 nㅈ8마 기다리고 nㅈ8마 있지만, cg차아 cg차아 누구에게도 cg차아 결코 cg차아 완전한 cg차아 cg차아 석을 cg차아 허락하지 cg차아 않는다. cg차아 그러나 cg차아 이는 cg차아 전시된 cg차아 그림이 cg차아 열린 cg차아 해석을 cg차아 지향한다는 cg차아 것을 cg차아 뜻하지 cg차아 않는다. cg차아 오히 cg차아 cg차아 cg차아 그림에서의 cg차아 핵심은 cg차아 바로 cg차아 cg차아 여분으로서의 cg차아 미해석된 cg차아 부분이다. cg차아 나에게는 cg차아 얼룩으로 cg차아 밖에 cg차아 보이지 cg차아 않는 cg차아 해석되지 cg차아 않는 cg차아 지점의 cg차아 존재는 cg차아 그로 cg차아 인해 cg차아 cg차아 세계 cg차아 전체가 cg차아 언제든 cg차아 거꾸로 cg차아 뒤집혀 cg차아 물구나무설 cg차아 cg차아 있다는 cg차아 것을 cg차아 의미한다. cg차아 누군가는 cg차아 내가 cg차아 아직 cg차아 찾지 cg차아 못한 cg차아 퍼즐 cg차아 조각 cg차아 하나를 cg차아 발견하여 cg차아 내가 cg차아 cg차아 것과는 cg차아 cg차아 cg차아 다른 cg차아 방식으로 cg차아 cg차아 세계의 cg차아 모습을 cg차아 완성해버릴지도 cg차아 모를 cg차아 일이니 cg차아 말이다. cg차아 이런 cg차아 점에서 cg차아 이번 cg차아 전시의 cg차아 그림 cg차아 cg차아 형상들은 cg차아 관객과 cg차아 미묘한 cg차아 줄다리기를 cg차아 즐긴다고 cg차아 말할 cg차아 수도 cg차아 있을 cg차아 것이다. cg차아 이들은 cg차아 화면 cg차아 안에 cg차아 포박된 cg차아 심미적 cg차아 대상에 cg차아 그치지 cg차아 않는다. cg차아 이들은 cg차아 때때로 cg차아 역으로 cg차아 관객을 cg차아 사로잡아 cg차아 얼어붙게 cg차아 만들기도 cg차아 하는 cg차아 것이 cg차아 다.

작가의 cg차아 표현에 cg차아 따르면, a아6나 그림은 "액체의 a아6나 감각"을 a아6나 가지고 a아6나 있다. a아6나 그림이란 a아6나 작가가 a아6나 손으로 a아6나 제어하려고 a아6나 하면 a아6나 어느덧 a아6나 그와 a아6나 무관하게 a아6나 손가락 a아6나 사이로 a아6나 흐물흐물 a아6나 빠져나가버린다는 a아6나 점에서 a아6나 살아 a아6나 있는 a아6나 생명체처럼 a아6나 a아6나 껴지기도 a아6나 한다. a아6나 작가는 a아6나 이러한 a아6나 생명체로서 a아6나 그림의 a아6나 움직임을 a아6나 필요 a아6나 이상으로 a아6나 통제하는 a아6나 대신에 a아6나 반대로 a아6나 그것에 a아6나 몸을 a아6나 맡겨 a아6나 따라가는 a아6나 방식을 a아6나 택한다. a아6나 전시는 a아6나 a아6나 흐름에 a아6나 접속하는 a아6나 다양한 a아6나 통로 a아6나 a아6나 하나가 a아6나 a아6나 것이다. a아6나 그리고 a아6나 a아6나 흐름 a아6나 속에서 a아6나 관객은 a아6나 a아6나 번도 a아6나 들어보지 a아6나 못한 a아6나 a아6나 못하는 a아6나 자들의 a아6나 기묘한 a아6나 음성을 a아6나 들을 a아6나 a아6나 있을 a아6나 것이다.

출처: a아6나 갤러리조선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용석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민화 : 書架의 j라하ㄴ 풍경冊巨里 · 文字圖

May 12, 2020 ~ July 31, 2020

서울은 ㄴ쟏qㅐ 소설의 ㄴ쟏qㅐ 주인공이다

May 6, 2020 ~ Nov.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