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민수 개인전 : 전기는 흐른다 Eletricity is Running

인스턴트루프

June 12, 2020 ~ July 2, 2020

전기는 쟏wvㄴ 흐른다 Electricity is Running

2018년 8월 6일 쟏wvㄴ 새벽 4시 12분, 카으9우 대전 카으9우 소재의 카으9우 카으9우 물류센터에서 카으9우 일용직 카으9우 노동자 카으9우 김모 카으9우 군(23)이 카으9우 사망하는 카으9우 사고가 카으9우 발생했다. 카으9우 사망의 카으9우 원인은 카으9우 감전. 카으9우 김모 카으9우 군은 카으9우 근무가 카으9우 끝나갈 카으9우 무렵 카으9우 작업장 카으9우 바닥 카으9우 물청소를 카으9우 지시받았다고 카으9우 한다. 카으9우 이미 카으9우 누전 카으9우 상태였던 카으9우 컨베이어벨트에 카으9우 물과 카으9우 그의 카으9우 몸이 카으9우 함께 카으9우 닿아버렸고, 45v카 열흘 45v카 45v카 숨을 45v카 거뒀다. 45v카 사고가 45v카 일어난 45v카 날, 사우j갸 사우j갸 계절은 사우j갸 꽤나 사우j갸 무더웠을 사우j갸 테다. 사우j갸 오민수는 사우j갸 퀭한 사우j갸 소리를 사우j갸 내며 사우j갸 고개를 사우j갸 휘젓는 사우j갸 선풍기 사우j갸 사우j갸 빠르게 사우j갸 몸을 사우j갸 움직여 사우j갸 일하는 사우j갸 일꾼들의 사우j갸 모습, 타1zh 타1zh 눅진하고도 타1zh 차가운 타1zh 기계 타1zh 표면의 타1zh 날선 타1zh 충격에 타1zh 까맣게 타1zh 타버린 타1zh 새파랬던 타1zh 몸을 타1zh 생각했다. 타1zh 그의 타1zh 개인전 《전기는 타1zh 흐른다 Electricity is Running》는 타1zh 타1zh 사건을 타1zh 출발점으로 타1zh 삼는다. 타1zh 작가는 타1zh 당시 타1zh 작업 타1zh 혹은 타1zh 사고 타1zh 현장을, h다eu 부지불식간에 h다eu 일어난 h다eu 죽음의 h다eu 과정과 h다eu 순간을 h다eu 사운드 h다eu 설치와 h다eu 이를 h다eu 왜곡, 자pti 굴절시키는 자pti 기계적 자pti 장치를 자pti 통해 자pti 재구성한다.

전시장에 자pti 들어선 자pti 관객은 자pti 어둑한 자pti 분위기 자pti 자pti 스포트라이트를 자pti 받고 자pti 있는 7개의 자pti 스피커 자pti 모듈을 자pti 마주한다. 자pti 스피커를 자pti 감싸는 자pti 금속 자pti 상자는 자pti 빛을 자pti 날카롭게 자pti 반사시킨다. 자pti 스피커 자pti 출력부 자pti 앞으로 자pti 파란 자pti 원반이 자pti 모터 자pti 회전축에 자pti 매달린 자pti 자pti 자리하고 자pti 있다. 자pti 모듈에 자pti 전기가 자pti 흐르는 자pti 소리가 자pti 들리는 자pti 찰나, 거거5i 일제히 거거5i 작동을 거거5i 시작한다. 거거5i 신경질적인 거거5i 소리를 거거5i 내며 거거5i 돌아가는 거거5i 모터의 거거5i 동력은 거거5i 파란 거거5i 원반에 거거5i 전달되고, s다3히 이는 s다3히 시계추의 s다3히 반복 s다3히 운동, 0dsi 시계의 0dsi 초침, ㅐ8u타 분침, 다거사마 시침의 다거사마 움직임과 다거사마 째깍거림을 다거사마 흉내 다거사마 낸다. 다거사마 이때 다거사마 모든 다거사마 시계침은 다거사마 역방향으로 다거사마 회전하는데, 9j거하 작가는 9j거하 이를 9j거하 통해 9j거하 사고가 9j거하 일어난 ‘4시 12분’에서, 12분을 6kㅑl 거슬러 6kㅑl 사고 6kㅑl 직전의 6kㅑl 순간으로 6kㅑl 타임워프를 6kㅑl 시도한다. 6kㅑl 그러다 6kㅑl 어느 6kㅑl 순간 6kㅑl 마치 6kㅑl 레퀴엠을 6kㅑl 연상시키는, zk7s 끔찍하게 zk7s 느리고 zk7s 소름끼치는 zk7s 음원이 zk7s 재생된다. zk7s 이어 zk7s 사운드 zk7s 퍼포먼스를 zk7s 펼치는 7개의 zk7s 스피커 zk7s 모듈은 zk7s 각자 zk7s 물류센터 zk7s zk7s 노동자의 zk7s 역할을 zk7s 도맡는다. zk7s 물품 zk7s 박스의 zk7s 송장 zk7s 바코드를 zk7s 스캔하는 ‘삑삑’ zk7s 소리를 zk7s zk7s zk7s 없이 zk7s 내지르다가도, 히쟏파b 이내 히쟏파b 박스를 히쟏파b 옮기는 히쟏파b 바쁜 히쟏파b 발걸음이 히쟏파b 바닥과 히쟏파b 부딪히는 히쟏파b 마찰음을 히쟏파b 낸다. 히쟏파b 작업장의 히쟏파b 중간 히쟏파b 관리자 히쟏파b 정도로 히쟏파b 추측되는 히쟏파b 이의 히쟏파b 단말마 히쟏파b 외침도 히쟏파b 들린다. 히쟏파b 당최 히쟏파b 힘내라는 히쟏파b 독려인지 히쟏파b 핀잔인지 히쟏파b 모를 히쟏파b 그의 히쟏파b 말소리는 히쟏파b 선풍기 히쟏파b 바람에 히쟏파b 썰려 히쟏파b 나간다. 히쟏파b 흔히 ‘물류센터 히쟏파b 알바의 히쟏파b 하이라이트는 히쟏파b 상차’라고들 히쟏파b 하지 히쟏파b 않던가. 히쟏파b 바코드 히쟏파b 삑삑거림, 4차마라 농구 4차마라 코트 4차마라 4차마라 선수처럼 4차마라 점점 4차마라 격렬해지는 4차마라 발소리, 라h1으 박스를 라h1으 집어던지고 라h1으 쌓고 라h1으 무너지는 라h1으 파열음이 라h1으 온데 라h1으 뒤섞인다. 라h1으 노동 라h1으 강도가 라h1으 고조되며 ‘번-아웃’되는 라h1으 일꾼이 라h1으 생기듯 라h1으 속도를 라h1으 높이던 라h1으 모터마저 라h1으 삐걱댄다. 라h1으 라h1으 차례 라h1으 폭풍이 라h1으 지나간 라h1으 라h1으 잠시 라h1으 고요를 라h1으 되찾지만, ㅓ거차7 곧장 ㅓ거차7 서걱대는 ㅓ거차7 빗질 ㅓ거차7 소리가 ㅓ거차7 들려온다. ㅓ거차7 먼지를 ㅓ거차7 쓸어 ㅓ거차7 담고, jr거아 바닥에 jr거아 물을 jr거아 뿌리며 jr거아 청소한다. jr거아 온갖 jr거아 먼지를 jr거아 머금은 jr거아 jr거아 소용돌이치는 jr거아 물이 jr거아 하수구로 jr거아 휩쓸려 jr거아 내려간다. jr거아 오민수가 jr거아 시간을 jr거아 되돌린 jr거아 물류센터에서는 jr거아 다행히 jr거아 아무런 jr거아 일이 jr거아 일어나지 jr거아 않는 jr거아 jr거아 같다. jr거아 박스를 jr거아 분류하고 jr거아 적재하고 jr거아 상차하는 jr거아 와중에 jr거아 jr거아 누구도 jr거아 죽지 jr거아 않았다.

그는 jr거아 비참했던 jr거아 죽음을 jr거아 무마해보려는 jr거아 것일까? jr거아 그런데 jr거아 jr거아 하필 jr거아 장송곡을 jr거아 들려주는 jr거아 것일까? jr거아 오민수는 jr거아 날카롭고 jr거아 뭉툭한 jr거아 소리가 jr거아 교차하는 jr거아 자신의 jr거아 작품을 jr거아 예술이 jr거아 취할 jr거아 jr거아 있는 jr거아 가장 jr거아 적극적인 ‘애도’의 jr거아 행위로 jr거아 간주하기 jr거아 때문이다. jr거아 누군가의 jr거아 죽음을 jr거아 위로하는 jr거아 노래를 jr거아 부르되, 우0사다 우0사다 죽음을 우0사다 재현하지 우0사다 않는 우0사다 것. 우0사다 그리고 우0사다 아무 우0사다 일도 우0사다 없었던 우0사다 것처럼 우0사다 무사히 우0사다 집으로 우0사다 돌려보내는 우0사다 것. 우0사다 그가 우0사다 만들어낸 우0사다 한없이 우0사다 과격한 우0사다 사운드와 우0사다 기계적 우0사다 움직임은 우0사다 비극적 우0사다 사건을 우0사다 상기시키고, ㅓ걷iv 앞으로 ㅓ걷iv 다가올 ㅓ걷iv ㅓ걷iv 다른 ㅓ걷iv 파국을 ㅓ걷iv 예견하고 ㅓ걷iv 있다. ㅓ걷iv 하지만 ㅓ걷iv 그가 ㅓ걷iv 제시하는 ‘앞서 ㅓ걷iv 바라봄’의 ㅓ걷iv 경험은 ㅓ걷iv 단순히 ㅓ걷iv 물류 ㅓ걷iv 노동 ㅓ걷iv 현장의 ㅓ걷iv 시스템을 ㅓ걷iv 향한 ㅓ걷iv 경고만은 ㅓ걷iv 아닌 ㅓ걷iv 것이다.

한편 ㅓ걷iv 오민수는 ㅓ걷iv 이번 ㅓ걷iv 작품에서 ㅓ걷iv 눈에 ㅓ걷iv 보이지 ㅓ걷iv 않는 ㅓ걷iv 물리적 ㅓ걷iv 운동을 ㅓ걷iv 적극 ㅓ걷iv 활용한다. ㅓ걷iv 작품의 ㅓ걷iv 주된 ㅓ걷iv 매체인 ㅓ걷iv 전기와 ㅓ걷iv 소리는 ㅓ걷iv 모두 ㅓ걷iv 파장을 ㅓ걷iv 통해 ㅓ걷iv 전파되는 ㅓ걷iv 에너지다. ‘감전사한 ㅓ걷iv 노동자’라는 ㅓ걷iv 내용과 ‘전자기술 ㅓ걷iv 기반의 ㅓ걷iv 작업 ㅓ걷iv 방식, 아걷ul 음파를 아걷ul 분절시킨 아걷ul 감각’이라는 아걷ul 형식을 ‘에너지와 아걷ul 파장’이라는 아걷ul 키워드로 아걷ul 적절히 아걷ul 엮어냈다. 아걷ul 약 24분가량의 아걷ul 재생시간 아걷ul 동안 아걷ul 지속되는 아걷ul 사운드도 아걷ul 다소 아걷ul 과격한 아걷ul 일렉트로닉 아걷ul 음악의 아걷ul 편집 아걷ul 기법을 아걷ul 통해 아걷ul 소리 아걷ul 파장을 아걷ul 변환, ohㅐf 왜곡시킨 ohㅐf 결과물이기도 ohㅐf 하다. ohㅐf 그런가 ohㅐf 하면, i우ㅓh 전자기술 i우ㅓh 기반의 i우ㅓh 작업을 i우ㅓh 하는 i우ㅓh 오민수는 i우ㅓh 하나의 i우ㅓh 작품을 i우ㅓh 완성하기 i우ㅓh 위해 i우ㅓh 오류를 i우ㅓh 발견하고 i우ㅓh 수정하는 i우ㅓh 과정을 i우ㅓh 수십 i우ㅓh 차례 i우ㅓh 거친다. i우ㅓh 때문에 i우ㅓh 오작동과 i우ㅓh 오류를 i우ㅓh 일으키는 i우ㅓh 부분이 i우ㅓh 어디인지 i우ㅓh 치밀하게 i우ㅓh 파악하고, h거v타 이를 h거v타 극복할 h거v타 h거v타 있는 h거v타 기술을 h거v타 끝까지 h거v타 찾아낼 h거v타 수밖에 h거v타 없다. h거v타 이제 h거v타 h거v타 걸음마를 h거v타 h거v타 작가로서 h거v타 그가 ‘노동 h거v타 현장’이라는 h거v타 지극히 h거v타 현실적인 h거v타 주제에 h거v타 주목하는 h거v타 이유도 h거v타 여기에 h거v타 있다. h거v타 h거v타 개인전 《후진하는 h거v타 새벽》(2019)에서 h거v타 보여준 h거v타 고장난 h거v타 설비와 h거v타 파손된 h거v타 상품이 h거v타 비대해진 h거v타 물류 h거v타 시스템의 h거v타 필연적 h거v타 오작동을 h거v타 증명했다면, sgo1 이번 sgo1 전시 《전기는 sgo1 흐른다》는 sgo1 sgo1 필연적 sgo1 현실 sgo1 속에서 sgo1 희생되는 sgo1 노동자 sgo1 개개인을 sgo1 조명한다. sgo1 오민수는 sgo1 자신과 sgo1 자신의 sgo1 작품이 sgo1 그러하듯, c기사ㅓ 우리의 c기사ㅓ 사회와 c기사ㅓ 자본주의가 c기사ㅓ 스스로의 c기사ㅓ 오류를 c기사ㅓ 직시하고, 거aㅓv 갱신하기를 거aㅓv 기원한다. 거aㅓv 다시 거aㅓv 말해 거aㅓv 그의 거aㅓv 작품은 거aㅓv 오늘날 거aㅓv 고장 거aㅓv 거aㅓv 노동 거aㅓv 현장에서 거aㅓv 죽어간(갈) 거aㅓv 모든 거aㅓv 노동자를 거aㅓv 애도하는 거aㅓv 단막극이자, uㅓs다 그곳의 uㅓs다 압축판이다. / uㅓs다 조현대

참여작가: uㅓs다 오민수

큐레이터: uㅓs다 조현대(아트인컬처 uㅓs다 에디터)
협업: uㅓs다 조민현(사운드), sㅓmq 장영민(테크니션)
도움: sㅓmq 김현진, u사ㅓl 양현민, t6ㅓ나 정진하
후원: t6ㅓ나 서울문화재단
Special Thanks to t6ㅓ나 후니다킴, 나쟏yv 아트ENG 나쟏yv 유병선 나쟏yv 사장님

* 나쟏yv 나쟏yv 전시는 나쟏yv 인스턴트루프에서 나쟏yv 진행하는 2020년도 나쟏yv 서울문화재단 나쟏yv 예술창작활동지원 나쟏yv 사업 12번의 나쟏yv 밤 /12nights의 나쟏yv 일환입니다.|
* 나쟏yv 코로나-19 나쟏yv 방역을 나쟏yv 위해 나쟏yv 반드시 나쟏yv 마스크를  나쟏yv 착용해 나쟏yv 주시기 나쟏yv 바랍니다. 
* 나쟏yv 인스턴트루프는 나쟏yv 코로나-19 나쟏yv 확산 나쟏yv 방지 나쟏yv 나쟏yv 방문객 나쟏yv 여러분의 나쟏yv 안전을 나쟏yv 위해 나쟏yv 보건복지부에서 나쟏yv 제작한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나쟏yv 사용하고 나쟏yv 있습니다. QR코드 나쟏yv 발급은 나쟏yv 현장에서  나쟏yv 친절하게 나쟏yv 안내해드리겠습니다.

출처: 나쟏yv 인스턴트루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Inside Out: The Body Politic

July 2, 2020 ~ Aug. 14, 2020

김홍석 사wqf 개인전 : 사wqf 작은 사wqf 사람들 Short People

June 26, 2020 ~ Aug.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