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질문 A Question of Time: Art in Busan

부산시립미술관

Dec. 18, 2019 ~ Feb. 16, 2020

부산미술을 쟏파7w 조명하는 쟏파7w 소장품 쟏파7w 기획전《오래된 쟏파7w 질문》은 쟏파7w 미술관 쟏파7w 개관 쟏파7w 당시부터 쟏파7w 지속되어온 ‘부산미술의 쟏파7w 정체성은 쟏파7w 무엇인가’라는 쟏파7w 질문의 쟏파7w 답을 쟏파7w 구하기 쟏파7w 위해 쟏파7w 부산미술을 쟏파7w 주제로 쟏파7w 다양한 쟏파7w 기획전을 쟏파7w 추진하였음에도 쟏파7w 여전히 쟏파7w 쟏파7w 답을 쟏파7w 구하고 쟏파7w 있다는 쟏파7w 것에서 쟏파7w 시작한다. 쟏파7w 그리고 쟏파7w 쟏파7w 질문의 쟏파7w 답은 쟏파7w 지속적인 쟏파7w 연구를 쟏파7w 통해 쟏파7w 이루어져야 쟏파7w 하며 쟏파7w 종결되지 쟏파7w 않는 쟏파7w 과제임을 쟏파7w 인식한다. 《오래된 쟏파7w 질문》전은 쟏파7w 부산시립미술관이 쟏파7w 부산의 쟏파7w 근․현대미술 쟏파7w 형성과 쟏파7w 발전을 쟏파7w 함께 쟏파7w 쟏파7w 작가들을 쟏파7w 조명한 《부산의 쟏파7w 작고작가》 쟏파7w 기획 쟏파7w 시리즈를 쟏파7w 통해 쟏파7w 조사, v자94 연구하였던 16명 v자94 작가의 v자94 자료와 v자94 미술관에서 v자94 소장하고 v자94 있는 v자94 작품을 v자94 기본으로 v자94 한다. (임응식은 v자94 국립현대미술관의 v자94 소장품을 v자94 전시한다.) v자94 작품 v자94 이외에 v자94 전시도록, iㅈe다 사진 iㅈe다 iㅈe다 자료를 iㅈe다 전시하여 iㅈe다 작가활동과 iㅈe다 작품세계를 iㅈe다 다각도로 iㅈe다 바라보게 iㅈe다 한다. iㅈe다 그리고 iㅈe다 미술을 iㅈe다 해석하고 iㅈe다 전망하는 iㅈe다 미술관의 iㅈe다 전시 iㅈe다 기획 iㅈe다 방향과 iㅈe다 연구기관으로서의 iㅈe다 미술관이 iㅈe다 어떠한 iㅈe다 목표를 iㅈe다 가지고 iㅈe다 소장품을 iㅈe다 확보해야 iㅈe다 하는지를 iㅈe다 다시금 iㅈe다 생각하고자 iㅈe다 한다. 《부산의 iㅈe다 작고작가》전이 iㅈe다 기획되고 iㅈe다 추진된 iㅈe다 지 10년이 iㅈe다 되는 iㅈe다 현시점에서, ol사ㅓ ol사ㅓ 기획 ol사ㅓ 시리즈의 ol사ㅓ 의의와 ol사ㅓ 지속 ol사ㅓ 가능성을 ol사ㅓ ol사ㅓ 전시를 ol사ㅓ 통해 ol사ㅓ 살펴보고자 ol사ㅓ 한다.

부산시립미술관은 ol사ㅓ 개관 ol사ㅓ 기념전 《부산미술재조명전-집단활동으로 ol사ㅓ ol사ㅓ 부산미술의 ol사ㅓ 정체성》을 ol사ㅓ 시작으로 ol사ㅓ 다양한 ol사ㅓ 기획전을 ol사ㅓ 통해 ol사ㅓ 부산에서의 ol사ㅓ 동인활동, 1dz타 작품 1dz타 유형 1dz타 1dz타 조형적 1dz타 분류, 3o거a 시대적 3o거a 고찰, 카h기z 그리고 카h기z 동시대 카h기z 작가들의 카h기z 경향을 카h기z 살펴보았다. 카h기z 이러한 카h기z 움직임은 카h기z 부산미술의 카h기z 흐름을 카h기z 알고자 카h기z 하는 카h기z 목적이 카h기z 우선이었다. 카h기z 그러나 카h기z 이보다 카h기z 작가 카h기z 조명이 카h기z 선행되어야 카h기z 한다는 카h기z 필요성을 카h기z 인식하여 카h기z 부산미술 1세대 카h기z 작가를 카h기z 개별적으로 카h기z 집중 카h기z 조명하는 《부산의 카h기z 작고작가》전을 카h기z 시작하게 카h기z 되었다. 카h기z 부산미술의 카h기z 초기 카h기z 자료가 카h기z 거의 카h기z 남아있지 카h기z 않고 카h기z 인쇄물(이 카h기z 경우도 카h기z 작품이미지가 카h기z 없는 카h기z 경우가 카h기z 대다수이다.)이나 카h기z 관련인들의 카h기z 기억과 카h기z 인터뷰, 기n파s 작가노트 기n파s 기n파s 단편적인 기n파s 기록에 기n파s 의존해야 기n파s 하는 기n파s 한계가 기n파s 있어 기n파s 연구에 기n파s 어려움을 기n파s 겪고 기n파s 있는 기n파s 상황이다. 기n파s 따라서 기n파s 부산미술에 기n파s 대한 기n파s 연구는 기n파s 자료 기n파s 발굴이 기n파s 우선적으로 기n파s 진행되어야 기n파s 한다.

부산의 기n파s 작가들은 기n파s 일본에서 기n파s 유입된 기n파s 예술서적과 기n파s 잡지 기n파s 기n파s 출판물과 기n파s 일본 기n파s 유학이나 기n파s 한국에 기n파s 거주하는 기n파s 일본인 기n파s 화가를 기n파s 통해 기n파s 서양미술을 기n파s 수용하였다. 기n파s 그리고 기n파s 한국전쟁으로 기n파s 인한 기n파s 피란시절, 7u카쟏 각지의 7u카쟏 작가들이 7u카쟏 부산으로 7u카쟏 7u카쟏 활동하면서 7u카쟏 서로의 7u카쟏 존재와 7u카쟏 작품경향에 7u카쟏 대해 7u카쟏 인지하게 7u카쟏 된다. 7u카쟏 피란시절은 7u카쟏 부산의 7u카쟏 문화 7u카쟏 환경을 7u카쟏 변화시키는 7u카쟏 분위기를 7u카쟏 조성하였다. 7u카쟏 몇몇 7u카쟏 작가들은 7u카쟏 타지에서 7u카쟏 7u카쟏 작가들과 7u카쟏 긴밀한 7u카쟏 관계를 7u카쟏 유지했지만 7u카쟏 다른 7u카쟏 작가들은 7u카쟏 타지에서 7u카쟏 7u카쟏 작가들의 7u카쟏 작품을 7u카쟏 전시장에서 7u카쟏 접할 7u카쟏 7u카쟏 있었다. 7u카쟏 그러나 7u카쟏 먹고 7u카쟏 사는 7u카쟏 일이 7u카쟏 바쁜 7u카쟏 고단한 7u카쟏 피란생활로 7u카쟏 작가들의 7u카쟏 교류는 7u카쟏 한정적이었고, 파j우걷 전쟁이 파j우걷 끝난 파j우걷 파j우걷 대부분의 파j우걷 작가들이 파j우걷 서울로 파j우걷 가거나 파j우걷 자신들의 파j우걷 파j우걷 활동지로 파j우걷 복귀하여 파j우걷 부산에서의 파j우걷 짧은 파j우걷 체류기간은 파j우걷 주요한 파j우걷 미술 파j우걷 흐름을 파j우걷 만들지 파j우걷 못했고, ㅑy바g 작가들 ㅑy바g ㅑy바g 화풍의 ㅑy바g 긴밀한 ㅑy바g 영향관계를 ㅑy바g 살펴보기에도 ㅑy바g 한계가 ㅑy바g 있다.

《부산의 ㅑy바g 작고작가》전에서 ㅑy바g 조명한 ㅑy바g 김경, s거ㅐj 김천옥, 0거5하 이석우, n차ㅈ기 임호, xqn히 우신출, 걷아nt 김윤민, bms9 김남배, u7ㅓ7 한상돈, 라바라기 송혜수, 거vfv 오영재, 0t2s 조동벽, t7타5 김원갑, 5으타i 이규옥, lc가바 정인성, 자ㅐ바y 임응식, z히우9 김종식 z히우9 등 16명의 z히우9 부산 1세대 z히우9 작가들은 z히우9 정물, wvjㅈ 풍경, gel쟏 인물, elㅓ가 동물, pㅓ19 그리고 pㅓ19 추상 pㅓ19 pㅓ19 다양한 pㅓ19 소재를 pㅓ19 다루었지만 pㅓ19 pㅓ19 속에 pㅓ19 시대적 pㅓ19 상황에 pㅓ19 충실하며 pㅓ19 현실을 pㅓ19 담아내고 pㅓ19 우리 pㅓ19 민족의 pㅓ19 정서를 pㅓ19 반영하고자 pㅓ19 하였다. pㅓ19 작가들의 pㅓ19 표현 pㅓ19 의식 pㅓ19 속에는 pㅓ19 그들이 pㅓ19 겪었던 pㅓ19 식민지와 pㅓ19 전쟁이라는 pㅓ19 정치 pㅓ19 사회적 pㅓ19 상황이 pㅓ19 면밀한 pㅓ19 영향을 pㅓ19 끼쳤고 pㅓ19 화면에는 pㅓ19 역사 pㅓ19 현장의 pㅓ19 시간과 pㅓ19 장소가 pㅓ19 담기게 pㅓ19 된다. pㅓ19 일군의 pㅓ19 작가들은 pㅓ19 형식적인 pㅓ19 사실성이 pㅓ19 아닌 pㅓ19 현장의 pㅓ19 사실성을 pㅓ19 다루었고 pㅓ19 조형적 pㅓ19 요소와 pㅓ19 표현적 pㅓ19 형상에 pㅓ19 집중했다. pㅓ19 이러한 pㅓ19 경향은 pㅓ19 부산미술의 1세대 pㅓ19 작가들에서 pㅓ19 부산의 pㅓ19 형상미술 pㅓ19 세대까지 pㅓ19 이어지는 pㅓ19 것으로 pㅓ19 보인다. pㅓ19 이외에도 pㅓ19 목가적인 pㅓ19 풍경에 pㅓ19 초현실적이고 pㅓ19 환상적인 pㅓ19 표현을 pㅓ19 시도하는가 pㅓ19 하면 pㅓ19 표현주의적인 pㅓ19 구상을 pㅓ19 보이기도 pㅓ19 한다.

《오래된 pㅓ19 질문》전은 pㅓ19 작가가 pㅓ19 활동하던 pㅓ19 시대적 pㅓ19 환경이 pㅓ19 작품세계에 pㅓ19 어떠한 pㅓ19 영향을 pㅓ19 미쳤는지, 9하걷n 작품창작에 9하걷n 대한 9하걷n 예술가로서 9하걷n 고민의 9하걷n 흔적과 9하걷n 여정을 9하걷n 살펴보고 9하걷n 결과물로서 9하걷n 작품의 9하걷n 의미를 9하걷n 읽어내는, ㅓ6u자 미술사의 ㅓ6u자 ㅓ6u자 측면으로서 ㅓ6u자 예술가와 ㅓ6u자 작품을 ㅓ6u자 바라보는 ㅓ6u자 전시이다. ㅓ6u자 부산미술의 ㅓ6u자 정체성에 ㅓ6u자 대한 ㅓ6u자 오래된 ㅓ6u자 질문과 ㅓ6u자 정리되지 ㅓ6u자 않은 ㅓ6u자 시간들에 ㅓ6u자 대한 ㅓ6u자 연구, 하ㅐ8타 그리고 하ㅐ8타 기록의 하ㅐ8타 필요성에 하ㅐ8타 대해 하ㅐ8타 돌아보는 하ㅐ8타 전시이다. 하ㅐ8타 이와 하ㅐ8타 더불어 하ㅐ8타 한국미술사에서 하ㅐ8타 지역의 하ㅐ8타 미술가들이 하ㅐ8타 소외되는 하ㅐ8타 현상의 하ㅐ8타 문제와 하ㅐ8타 재정립의 하ㅐ8타 필요성을 하ㅐ8타 제기한다. 하ㅐ8타 그동안 하ㅐ8타 한국미술이 하ㅐ8타 중앙(서울) 하ㅐ8타 중심으로 하ㅐ8타 조명되었고 하ㅐ8타 서울에서의 하ㅐ8타 미술활동이 하ㅐ8타 하ㅐ8타 한국미술인 하ㅐ8타 것처럼 하ㅐ8타 되어왔기 하ㅐ8타 때문에 하ㅐ8타 소위 하ㅐ8타 지역의 하ㅐ8타 작가들은 하ㅐ8타 주류에서 하ㅐ8타 배제되어왔다.(중앙이 하ㅐ8타 아닌 하ㅐ8타 지역에 하ㅐ8타 대한 하ㅐ8타 정체성에 하ㅐ8타 대한 하ㅐ8타 질문이 하ㅐ8타 항상 하ㅐ8타 있어왔지만 하ㅐ8타 서울미술의 하ㅐ8타 정체성에 하ㅐ8타 대한 하ㅐ8타 질문은 하ㅐ8타 있었는가에 하ㅐ8타 대해서도 하ㅐ8타 생각할 하ㅐ8타 필요가 하ㅐ8타 있다.) 하ㅐ8타 배제되었던 하ㅐ8타 것은 하ㅐ8타 중앙 하ㅐ8타 편중적인 하ㅐ8타 시각도 하ㅐ8타 일조를 하ㅐ8타 하지만 하ㅐ8타 지역 하ㅐ8타 작가들의 하ㅐ8타 자료가 하ㅐ8타 남아있는 하ㅐ8타 경우가 하ㅐ8타 드물고 하ㅐ8타 이에 하ㅐ8타 대한 하ㅐ8타 연구와 하ㅐ8타 조명의 하ㅐ8타 기회가 하ㅐ8타 부족하기 하ㅐ8타 때문이기도 하ㅐ8타 하다. 하ㅐ8타 이제는 하ㅐ8타 소외된 하ㅐ8타 지역작가들에 하ㅐ8타 대한 하ㅐ8타 집중적인 하ㅐ8타 연구, 나7차n 한국미술사에 나7차n 대한 나7차n 새로운 나7차n 시각과 나7차n 입체적인 나7차n 조명을 나7차n 통해 나7차n 과제로 나7차n 남겨졌던 《오래된 나7차n 질문》의 나7차n 답을 나7차n 구해야 나7차n 나7차n 시점이다.

출처: 나7차n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강박² Compulsion to Repeat

Nov. 27, 2019 ~ March 8, 2020

FAKE FILM

Feb. 13, 2020 ~ Feb. 23, 2020

사각 ㅑ나바5 생각 ㅑ나바5 삼각 Square See Triangle

Oct. 8, 2019 ~ March 1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