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질문 A Question of Time: Art in Busan

부산시립미술관

Dec. 18, 2019 ~ Feb. 16, 2020

부산미술을 b가b아 조명하는 b가b아 소장품 b가b아 기획전《오래된 b가b아 질문》은 b가b아 미술관 b가b아 개관 b가b아 당시부터 b가b아 지속되어온 ‘부산미술의 b가b아 정체성은 b가b아 무엇인가’라는 b가b아 질문의 b가b아 답을 b가b아 구하기 b가b아 위해 b가b아 부산미술을 b가b아 주제로 b가b아 다양한 b가b아 기획전을 b가b아 추진하였음에도 b가b아 여전히 b가b아 b가b아 답을 b가b아 구하고 b가b아 있다는 b가b아 것에서 b가b아 시작한다. b가b아 그리고 b가b아 b가b아 질문의 b가b아 답은 b가b아 지속적인 b가b아 연구를 b가b아 통해 b가b아 이루어져야 b가b아 하며 b가b아 종결되지 b가b아 않는 b가b아 과제임을 b가b아 인식한다. 《오래된 b가b아 질문》전은 b가b아 부산시립미술관이 b가b아 부산의 b가b아 근․현대미술 b가b아 형성과 b가b아 발전을 b가b아 함께 b가b아 b가b아 작가들을 b가b아 조명한 《부산의 b가b아 작고작가》 b가b아 기획 b가b아 시리즈를 b가b아 통해 b가b아 조사, v파ㅈ갸 연구하였던 16명 v파ㅈ갸 작가의 v파ㅈ갸 자료와 v파ㅈ갸 미술관에서 v파ㅈ갸 소장하고 v파ㅈ갸 있는 v파ㅈ갸 작품을 v파ㅈ갸 기본으로 v파ㅈ갸 한다. (임응식은 v파ㅈ갸 국립현대미술관의 v파ㅈ갸 소장품을 v파ㅈ갸 전시한다.) v파ㅈ갸 작품 v파ㅈ갸 이외에 v파ㅈ갸 전시도록, e사다v 사진 e사다v e사다v 자료를 e사다v 전시하여 e사다v 작가활동과 e사다v 작품세계를 e사다v 다각도로 e사다v 바라보게 e사다v 한다. e사다v 그리고 e사다v 미술을 e사다v 해석하고 e사다v 전망하는 e사다v 미술관의 e사다v 전시 e사다v 기획 e사다v 방향과 e사다v 연구기관으로서의 e사다v 미술관이 e사다v 어떠한 e사다v 목표를 e사다v 가지고 e사다v 소장품을 e사다v 확보해야 e사다v 하는지를 e사다v 다시금 e사다v 생각하고자 e사다v 한다. 《부산의 e사다v 작고작가》전이 e사다v 기획되고 e사다v 추진된 e사다v 지 10년이 e사다v 되는 e사다v 현시점에서, n하아4 n하아4 기획 n하아4 시리즈의 n하아4 의의와 n하아4 지속 n하아4 가능성을 n하아4 n하아4 전시를 n하아4 통해 n하아4 살펴보고자 n하아4 한다.

부산시립미술관은 n하아4 개관 n하아4 기념전 《부산미술재조명전-집단활동으로 n하아4 n하아4 부산미술의 n하아4 정체성》을 n하아4 시작으로 n하아4 다양한 n하아4 기획전을 n하아4 통해 n하아4 부산에서의 n하아4 동인활동, 우wa카 작품 우wa카 유형 우wa카 우wa카 조형적 우wa카 분류, ㅓ6ㅓw 시대적 ㅓ6ㅓw 고찰, ㅑ히7ㅑ 그리고 ㅑ히7ㅑ 동시대 ㅑ히7ㅑ 작가들의 ㅑ히7ㅑ 경향을 ㅑ히7ㅑ 살펴보았다. ㅑ히7ㅑ 이러한 ㅑ히7ㅑ 움직임은 ㅑ히7ㅑ 부산미술의 ㅑ히7ㅑ 흐름을 ㅑ히7ㅑ 알고자 ㅑ히7ㅑ 하는 ㅑ히7ㅑ 목적이 ㅑ히7ㅑ 우선이었다. ㅑ히7ㅑ 그러나 ㅑ히7ㅑ 이보다 ㅑ히7ㅑ 작가 ㅑ히7ㅑ 조명이 ㅑ히7ㅑ 선행되어야 ㅑ히7ㅑ 한다는 ㅑ히7ㅑ 필요성을 ㅑ히7ㅑ 인식하여 ㅑ히7ㅑ 부산미술 1세대 ㅑ히7ㅑ 작가를 ㅑ히7ㅑ 개별적으로 ㅑ히7ㅑ 집중 ㅑ히7ㅑ 조명하는 《부산의 ㅑ히7ㅑ 작고작가》전을 ㅑ히7ㅑ 시작하게 ㅑ히7ㅑ 되었다. ㅑ히7ㅑ 부산미술의 ㅑ히7ㅑ 초기 ㅑ히7ㅑ 자료가 ㅑ히7ㅑ 거의 ㅑ히7ㅑ 남아있지 ㅑ히7ㅑ 않고 ㅑ히7ㅑ 인쇄물(이 ㅑ히7ㅑ 경우도 ㅑ히7ㅑ 작품이미지가 ㅑ히7ㅑ 없는 ㅑ히7ㅑ 경우가 ㅑ히7ㅑ 대다수이다.)이나 ㅑ히7ㅑ 관련인들의 ㅑ히7ㅑ 기억과 ㅑ히7ㅑ 인터뷰, 8다ㅓㅑ 작가노트 8다ㅓㅑ 8다ㅓㅑ 단편적인 8다ㅓㅑ 기록에 8다ㅓㅑ 의존해야 8다ㅓㅑ 하는 8다ㅓㅑ 한계가 8다ㅓㅑ 있어 8다ㅓㅑ 연구에 8다ㅓㅑ 어려움을 8다ㅓㅑ 겪고 8다ㅓㅑ 있는 8다ㅓㅑ 상황이다. 8다ㅓㅑ 따라서 8다ㅓㅑ 부산미술에 8다ㅓㅑ 대한 8다ㅓㅑ 연구는 8다ㅓㅑ 자료 8다ㅓㅑ 발굴이 8다ㅓㅑ 우선적으로 8다ㅓㅑ 진행되어야 8다ㅓㅑ 한다.

부산의 8다ㅓㅑ 작가들은 8다ㅓㅑ 일본에서 8다ㅓㅑ 유입된 8다ㅓㅑ 예술서적과 8다ㅓㅑ 잡지 8다ㅓㅑ 8다ㅓㅑ 출판물과 8다ㅓㅑ 일본 8다ㅓㅑ 유학이나 8다ㅓㅑ 한국에 8다ㅓㅑ 거주하는 8다ㅓㅑ 일본인 8다ㅓㅑ 화가를 8다ㅓㅑ 통해 8다ㅓㅑ 서양미술을 8다ㅓㅑ 수용하였다. 8다ㅓㅑ 그리고 8다ㅓㅑ 한국전쟁으로 8다ㅓㅑ 인한 8다ㅓㅑ 피란시절, 1히lㅐ 각지의 1히lㅐ 작가들이 1히lㅐ 부산으로 1히lㅐ 1히lㅐ 활동하면서 1히lㅐ 서로의 1히lㅐ 존재와 1히lㅐ 작품경향에 1히lㅐ 대해 1히lㅐ 인지하게 1히lㅐ 된다. 1히lㅐ 피란시절은 1히lㅐ 부산의 1히lㅐ 문화 1히lㅐ 환경을 1히lㅐ 변화시키는 1히lㅐ 분위기를 1히lㅐ 조성하였다. 1히lㅐ 몇몇 1히lㅐ 작가들은 1히lㅐ 타지에서 1히lㅐ 1히lㅐ 작가들과 1히lㅐ 긴밀한 1히lㅐ 관계를 1히lㅐ 유지했지만 1히lㅐ 다른 1히lㅐ 작가들은 1히lㅐ 타지에서 1히lㅐ 1히lㅐ 작가들의 1히lㅐ 작품을 1히lㅐ 전시장에서 1히lㅐ 접할 1히lㅐ 1히lㅐ 있었다. 1히lㅐ 그러나 1히lㅐ 먹고 1히lㅐ 사는 1히lㅐ 일이 1히lㅐ 바쁜 1히lㅐ 고단한 1히lㅐ 피란생활로 1히lㅐ 작가들의 1히lㅐ 교류는 1히lㅐ 한정적이었고, 자ㅓ다자 전쟁이 자ㅓ다자 끝난 자ㅓ다자 자ㅓ다자 대부분의 자ㅓ다자 작가들이 자ㅓ다자 서울로 자ㅓ다자 가거나 자ㅓ다자 자신들의 자ㅓ다자 자ㅓ다자 활동지로 자ㅓ다자 복귀하여 자ㅓ다자 부산에서의 자ㅓ다자 짧은 자ㅓ다자 체류기간은 자ㅓ다자 주요한 자ㅓ다자 미술 자ㅓ다자 흐름을 자ㅓ다자 만들지 자ㅓ다자 못했고, ul사q 작가들 ul사q ul사q 화풍의 ul사q 긴밀한 ul사q 영향관계를 ul사q 살펴보기에도 ul사q 한계가 ul사q 있다.

《부산의 ul사q 작고작가》전에서 ul사q 조명한 ul사q 김경, 카ㅓjo 김천옥, ec2x 이석우, 거ㅐt다 임호, kbb마 우신출, xd7y 김윤민, 기라y3 김남배, haus 한상돈, 4히라ㅐ 송혜수, 나8하c 오영재, yuㅑd 조동벽, ㅓlㅓ4 김원갑, ㅐ2cp 이규옥, 히kr8 정인성, ed다v 임응식, 기4갸x 김종식 기4갸x 등 16명의 기4갸x 부산 1세대 기4갸x 작가들은 기4갸x 정물, mpfd 풍경, 마라j차 인물, frㅈb 동물, 타ㅈ차자 그리고 타ㅈ차자 추상 타ㅈ차자 타ㅈ차자 다양한 타ㅈ차자 소재를 타ㅈ차자 다루었지만 타ㅈ차자 타ㅈ차자 속에 타ㅈ차자 시대적 타ㅈ차자 상황에 타ㅈ차자 충실하며 타ㅈ차자 현실을 타ㅈ차자 담아내고 타ㅈ차자 우리 타ㅈ차자 민족의 타ㅈ차자 정서를 타ㅈ차자 반영하고자 타ㅈ차자 하였다. 타ㅈ차자 작가들의 타ㅈ차자 표현 타ㅈ차자 의식 타ㅈ차자 속에는 타ㅈ차자 그들이 타ㅈ차자 겪었던 타ㅈ차자 식민지와 타ㅈ차자 전쟁이라는 타ㅈ차자 정치 타ㅈ차자 사회적 타ㅈ차자 상황이 타ㅈ차자 면밀한 타ㅈ차자 영향을 타ㅈ차자 끼쳤고 타ㅈ차자 화면에는 타ㅈ차자 역사 타ㅈ차자 현장의 타ㅈ차자 시간과 타ㅈ차자 장소가 타ㅈ차자 담기게 타ㅈ차자 된다. 타ㅈ차자 일군의 타ㅈ차자 작가들은 타ㅈ차자 형식적인 타ㅈ차자 사실성이 타ㅈ차자 아닌 타ㅈ차자 현장의 타ㅈ차자 사실성을 타ㅈ차자 다루었고 타ㅈ차자 조형적 타ㅈ차자 요소와 타ㅈ차자 표현적 타ㅈ차자 형상에 타ㅈ차자 집중했다. 타ㅈ차자 이러한 타ㅈ차자 경향은 타ㅈ차자 부산미술의 1세대 타ㅈ차자 작가들에서 타ㅈ차자 부산의 타ㅈ차자 형상미술 타ㅈ차자 세대까지 타ㅈ차자 이어지는 타ㅈ차자 것으로 타ㅈ차자 보인다. 타ㅈ차자 이외에도 타ㅈ차자 목가적인 타ㅈ차자 풍경에 타ㅈ차자 초현실적이고 타ㅈ차자 환상적인 타ㅈ차자 표현을 타ㅈ차자 시도하는가 타ㅈ차자 하면 타ㅈ차자 표현주의적인 타ㅈ차자 구상을 타ㅈ차자 보이기도 타ㅈ차자 한다.

《오래된 타ㅈ차자 질문》전은 타ㅈ차자 작가가 타ㅈ차자 활동하던 타ㅈ차자 시대적 타ㅈ차자 환경이 타ㅈ차자 작품세계에 타ㅈ차자 어떠한 타ㅈ차자 영향을 타ㅈ차자 미쳤는지, 파ㅓ히히 작품창작에 파ㅓ히히 대한 파ㅓ히히 예술가로서 파ㅓ히히 고민의 파ㅓ히히 흔적과 파ㅓ히히 여정을 파ㅓ히히 살펴보고 파ㅓ히히 결과물로서 파ㅓ히히 작품의 파ㅓ히히 의미를 파ㅓ히히 읽어내는, vu사b 미술사의 vu사b vu사b 측면으로서 vu사b 예술가와 vu사b 작품을 vu사b 바라보는 vu사b 전시이다. vu사b 부산미술의 vu사b 정체성에 vu사b 대한 vu사b 오래된 vu사b 질문과 vu사b 정리되지 vu사b 않은 vu사b 시간들에 vu사b 대한 vu사b 연구, 차ㅐ하3 그리고 차ㅐ하3 기록의 차ㅐ하3 필요성에 차ㅐ하3 대해 차ㅐ하3 돌아보는 차ㅐ하3 전시이다. 차ㅐ하3 이와 차ㅐ하3 더불어 차ㅐ하3 한국미술사에서 차ㅐ하3 지역의 차ㅐ하3 미술가들이 차ㅐ하3 소외되는 차ㅐ하3 현상의 차ㅐ하3 문제와 차ㅐ하3 재정립의 차ㅐ하3 필요성을 차ㅐ하3 제기한다. 차ㅐ하3 그동안 차ㅐ하3 한국미술이 차ㅐ하3 중앙(서울) 차ㅐ하3 중심으로 차ㅐ하3 조명되었고 차ㅐ하3 서울에서의 차ㅐ하3 미술활동이 차ㅐ하3 차ㅐ하3 한국미술인 차ㅐ하3 것처럼 차ㅐ하3 되어왔기 차ㅐ하3 때문에 차ㅐ하3 소위 차ㅐ하3 지역의 차ㅐ하3 작가들은 차ㅐ하3 주류에서 차ㅐ하3 배제되어왔다.(중앙이 차ㅐ하3 아닌 차ㅐ하3 지역에 차ㅐ하3 대한 차ㅐ하3 정체성에 차ㅐ하3 대한 차ㅐ하3 질문이 차ㅐ하3 항상 차ㅐ하3 있어왔지만 차ㅐ하3 서울미술의 차ㅐ하3 정체성에 차ㅐ하3 대한 차ㅐ하3 질문은 차ㅐ하3 있었는가에 차ㅐ하3 대해서도 차ㅐ하3 생각할 차ㅐ하3 필요가 차ㅐ하3 있다.) 차ㅐ하3 배제되었던 차ㅐ하3 것은 차ㅐ하3 중앙 차ㅐ하3 편중적인 차ㅐ하3 시각도 차ㅐ하3 일조를 차ㅐ하3 하지만 차ㅐ하3 지역 차ㅐ하3 작가들의 차ㅐ하3 자료가 차ㅐ하3 남아있는 차ㅐ하3 경우가 차ㅐ하3 드물고 차ㅐ하3 이에 차ㅐ하3 대한 차ㅐ하3 연구와 차ㅐ하3 조명의 차ㅐ하3 기회가 차ㅐ하3 부족하기 차ㅐ하3 때문이기도 차ㅐ하3 하다. 차ㅐ하3 이제는 차ㅐ하3 소외된 차ㅐ하3 지역작가들에 차ㅐ하3 대한 차ㅐ하3 집중적인 차ㅐ하3 연구, 기바ㅐf 한국미술사에 기바ㅐf 대한 기바ㅐf 새로운 기바ㅐf 시각과 기바ㅐf 입체적인 기바ㅐf 조명을 기바ㅐf 통해 기바ㅐf 과제로 기바ㅐf 남겨졌던 《오래된 기바ㅐf 질문》의 기바ㅐf 답을 기바ㅐf 구해야 기바ㅐf 기바ㅐf 시점이다.

출처: 기바ㅐf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칸디다 9바가z 회퍼 9바가z 개인전 Candida Höfer

Sept. 18, 2020 ~ Nov. 8, 2020

일상의 라ㄴㅐ8 향유

Sept. 18, 2020 ~ Oct. 11, 2020

이지현 7거1라 개인전 : ORION

Sept. 4, 2020 ~ Sept. 29, 2020

My Dear 다ㅓg거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