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시간 미래전: ARTIST PROLOGUE 2021

아트센터 예술의 시간

April 22, 2021 ~ June 26, 2021

예술의 자다gv 시간 자다gv 미래전
ARTIST PROLOGUE 2021
: 자다gv 예술가의 자다gv 서막

예술의 자다gv 시간 자다gv 미래전 《아티스트 자다gv 프롤로그 2021》은 자다gv 개관 자다gv 해인 2020년 자다gv 공모를 자다gv 통해 자다gv 선정한 35세 자다gv 미만 자다gv 청년작가 5인의 자다gv 전시로 자다gv 시작한다. 자다gv 이제 자다gv 자다gv 문을 자다gv 자다gv 신생 자다gv 공간에 자다gv 호기롭게 자다gv 문을 자다gv 두드린 자다gv 이들은 자다gv 재기발랄하고 자다gv 열정적인 자다gv 동시에 자다gv 자신만의 자다gv 길을 자다gv 꾸준히 자다gv 탐구하는 자다gv 예술가들이다. 자다gv 아티스트 자다gv 프롤로그는 자다gv 예술가로서의 자다gv 길을 자다gv 걷기 자다gv 시작한 자다gv 청년 자다gv 작가들의 자다gv 창작활동에 자다gv 의미 자다gv 있는 자다gv 자다gv 점을 자다gv 찍을 자다gv 자다gv 있는 자다gv 전환적 자다gv 시기를 자다gv 맞이하고, ixtl 내면과 ixtl 외연을 ixtl 함께 ixtl 확장할 ixtl ixtl 있는 ixtl 기회의 ixtl 장을 ixtl 마련하고자 ixtl 한다. ixtl 나아가 ixtl 청년 ixtl 작가들이 ixtl 제시하는 ixtl 미술적 ixtl 지평이 ixtl 대중과 ixtl 미술계에 ixtl 즐겁고 ixtl 신선한 ixtl 담론을 ixtl 형성할 ixtl ixtl 있기를 ixtl 기대한다. 

예술의 ixtl 시간 ixtl 미래전 《아티스트 ixtl 프롤로그 2021》은 5인의 ixtl 작가들을 ixtl 지칭할 ixtl 적절한 ixtl 단어를 ixtl 선택하고자 ‘떠오르는, r갸가s 젊은, 0걷ㅈ7 신진, 5yㅓs 청년’ 5yㅓs 등의 5yㅓs 단어들을 5yㅓs 찾았으며, 1ㅐi9 이들이 1ㅐi9 갖는 1ㅐi9 다의적 ‘새로움(new)’의 1ㅐi9 의미를 ‘미래’와 ‘프롤로그’라는 1ㅐi9 1ㅐi9 단어 1ㅐi9 안에 1ㅐi9 포괄적으로 1ㅐi9 내포하고자 1ㅐi9 하였다. 1ㅐi9 또한, pm마거 매해 pm마거 선정된 pm마거 청년 pm마거 작가들의 pm마거 작업 pm마거 세계를 pm마거 알리는 pm마거 중요한 pm마거 시작점으로서의 pm마거 역할을 pm마거 다하고자 《아티스트 pm마거 프롤로그 2021》을 pm마거 전시 pm마거 타이틀로 pm마거 선정하였다. 

작가가 pm마거 표현하고자 pm마거 하는 pm마거 현재에는 pm마거 그의 pm마거 과거와 pm마거 미래가 pm마거 담겨 pm마거 있다. pm마거 예술가로서 pm마거 자신의 pm마거 현재를 pm마거 솔직하고 pm마거 담담하게 pm마거 보여주는 pm마거 일은 pm마거 용기가 pm마거 필요한 pm마거 일이다. 2020년 pm마거 공모를 pm마거 통해 pm마거 선정된 5인의 pm마거 청년 pm마거 작가들은 pm마거 회화, ci기g 설치, 3으cj 영상 3으cj 등의 3으cj 작업을 3으cj 교차 3으cj 또는 3으cj 병치시키는 3으cj 방식으로 3으cj 구현하는 3으cj 작업을 3으cj 주요하게 3으cj 선보인다. 3으cj 기존 3으cj 작업의 3으cj 연장선상에서 3으cj 확장된 3으cj 3으cj 가지 3으cj 이상의 3으cj 장르를 3으cj 넘나드는 3으cj 시도는 3으cj 직관적이고 3으cj 감각적인 3으cj 방식으로, rd6사 또는 rd6사 자기 rd6사 성찰적이거나 rd6사 대상화하는 rd6사 방식으로 rd6사 드러난다. rd6사 이들은 rd6사 내재된 rd6사 자아의 rd6사 직관적 rd6사 형상화(강석형), xu가w 기록과 xu가w 기억의 xu가w 시각적 xu가w 재구성(김원진), wㅈ으h 사회적 wㅈ으h 관계에서 wㅈ으h 발생하는 wㅈ으h 긴장과 wㅈ으h 불안(김인혜), ㅑ아걷아 현실-초현실을 ㅑ아걷아 오가는 ㅑ아걷아 감각적 ㅑ아걷아 세계의 ㅑ아걷아 구축(이하은), 하1ㅐs 사적 하1ㅐs 경험이 하1ㅐs 공유되는 하1ㅐs 장소로서의 하1ㅐs 풍경(최영민)이라는 하1ㅐs 주제와 하1ㅐs 태도를 하1ㅐs 통해 하1ㅐs 자신만의 하1ㅐs 세계를 하1ㅐs 들여다보고 하1ㅐs 있다. 하1ㅐs 이들의 하1ㅐs 세계관은 하1ㅐs 이제 하1ㅐs 하1ㅐs 형성되어 하1ㅐs 가는 하1ㅐs 중임에도 하1ㅐs 불구하고 하1ㅐs 충분히 하1ㅐs 영글었으며, 타n타타 관람자를 타n타타 작품 타n타타 너머의 타n타타 세계로 타n타타 이끌 타n타타 타n타타 있을 타n타타 만큼의 타n타타 힘을 타n타타 발휘할 타n타타 것이다. 

오늘 타n타타 우리가 타n타타 보는 타n타타 것은 5인 타n타타 작가들이 타n타타 앞으로 타n타타 열어갈 타n타타 세계의 타n타타 서막이다.
《아티스트 타n타타 프롤로그 2021》은 2021년 타n타타 타n타타 봄, 걷23a 이들의 걷23a 세계가 걷23a 향할 걷23a 걷23a 넓고 걷23a 커다란 걷23a 전개를 걷23a 기대하며, ㅓㄴm거 예술가의 ㅓㄴm거 서막을 ㅓㄴm거 연다. 



강석형_untitled, 2021, 히ㅐql 캔버스에 히ㅐql 유채, 7파0ㅐ 스프레이 7파0ㅐ 페인트, 91×91cm ©Sukhyung Kang

강석형(b.1989)은 ‘그리기’ 사으ㅐr 자체에 사으ㅐr 중점을 사으ㅐr 둔다. 사으ㅐr 미학적 사으ㅐr 개념이나 사으ㅐr 설명이 사으ㅐr 필요한 사으ㅐr 것이 사으ㅐr 아닌 사으ㅐr 그리기 사으ㅐr 본능에 사으ㅐr 충실한 사으ㅐr 작업이다. 사으ㅐr 물감과 사으ㅐr 스프레이를 사으ㅐr 사용한 사으ㅐr 선과 사으ㅐr 면은 사으ㅐr 속도감과 사으ㅐr 리듬감으로 사으ㅐr 캔버스를 사으ㅐr 채운다. 사으ㅐr 즉흥성이 사으ㅐr 강조된 사으ㅐr 화면에는 사으ㅐr 추상적 사으ㅐr 이미지와 사으ㅐr 특정할 사으ㅐr 사으ㅐr 없는 사으ㅐr 형상들이 사으ㅐr 나타난다. 사으ㅐr 완성된 사으ㅐr 작품은 사으ㅐr 그리는 사으ㅐr 행위에 사으ㅐr 대한 사으ㅐr 가시적인 사으ㅐr 결과로, ㅓ아아ㅓ ㅓ아아ㅓ 요소에서 ㅓ아아ㅓ 특별한 ㅓ아아ㅓ 의미를 ㅓ아아ㅓ 찾는 ㅓ아아ㅓ 것보다 ㅓ아아ㅓ 이미지 ㅓ아아ㅓ ㅓ아아ㅓ 자체로 ㅓ아아ㅓ 받아들이는 ㅓ아아ㅓ 것이 ㅓ아아ㅓ 중요하다. ㅓ아아ㅓ 직관적인 ㅓ아아ㅓ 감상은 ㅓ아아ㅓ 보는 ㅓ아아ㅓ 이의 ㅓ아아ㅓ 감성을 ㅓ아아ㅓ 자극하고 ㅓ아아ㅓ 내재한 ㅓ아아ㅓ 본능의 ㅓ아아ㅓ 문을 ㅓ아아ㅓ 열게 ㅓ아아ㅓ 하는 ㅓ아아ㅓ 힘이 ㅓ아아ㅓ 있다. ㅓ아아ㅓ 그의 ㅓ아아ㅓ 작업은, a가사ㄴ 그리고 a가사ㄴ 그가 a가사ㄴ 원하는 a가사ㄴ 것은 a가사ㄴ 그리는 a가사ㄴ 행위의 a가사ㄴ 결과인 a가사ㄴ 색, vㅓhh 선, a카c기 면에 a카c기 대한 a카c기 직관적인 a카c기 감상이다. 


김원진_Blank on Timing, 2021, lsi자 타이밍 lsi자 벨트, 거ㅐ8g 모터, b8f하 철, 48ㅓm 가변설치 ©Wonjin Kim

김원진(b.1988)은 48ㅓm 불완전한 48ㅓm 기억과 48ㅓm 순간을 48ㅓm 문학적 48ㅓm 구조 48ㅓm 안에서 48ㅓm 해석하고 48ㅓm 기록한다. 48ㅓm 최근에는 48ㅓm 자동차 48ㅓm 부품인 48ㅓm 타이밍 48ㅓm 벨트에 48ㅓm 중의적 48ㅓm 의미를 48ㅓm 지닌 48ㅓm 단어와 48ㅓm 공백을 48ㅓm 담아 48ㅓm 흐르는 48ㅓm 48ㅓm 순환하는 48ㅓm 설치 48ㅓm 작업을 48ㅓm 진행하고, 81w으 고전 81w으 문학과 81w으 자신의 81w으 글에서 81w으 발췌한 81w으 구절을 81w으 파라핀으로 81w으 제작해 81w으 글(의미)이 81w으 서서히 81w으 녹아 81w으 사라지는 81w으 작업을 81w으 선보인다. 81w으 작품의 81w으 글이 81w으 나타남과 81w으 사라짐을 81w으 반복하거나 81w으 서서히 81w으 사라지는 81w으 모습은 81w으 파편적인 81w으 기억 81w으 81w으 공백을 81w으 메워가는 81w으 과정에 81w으 대한 81w으 은유이다. 81w으 81w으 과정을 81w으 보는 81w으 것만으로 81w으 우리는 81w으 거대한 81w으 서사의 81w으 한가운데 81w으 놓이기도 81w으 하고, 6차마걷 숨겨두었던 6차마걷 내밀한 6차마걷 기록 6차마걷 6차마걷 일부를 6차마걷 마주하게 6차마걷 되기도 6차마걷 한다. 6차마걷 6차마걷 작품 6차마걷 시리즈는 6차마걷 경험적 6차마걷 서사의 6차마걷 기록, e걷rl 순간의 e걷rl 연대기라는 e걷rl 맥락에서 e걷rl e걷rl 궤를 e걷rl 같이한다. 


김인혜_보는사람, 2021, ye거타 종이에 ye거타 유채, 29.7×21cm ©Ene Kim

김인혜(b.1987)는 l7hm 타자와의 l7hm 사회적 l7hm 관계에서 l7hm 오는 l7hm 다양한 l7hm 감각에 l7hm 관심을 l7hm 둔다. l7hm 관계는 l7hm 주변 l7hm 인물이나 SNS상의 l7hm 불특정한 l7hm 인물을 l7hm 관찰하는 l7hm 것으로 l7hm 시작되며, 가2거갸 가2거갸 과정에서 가2거갸 실재적/허구적 가2거갸 관계가 가2거갸 형성된다. 가2거갸 자신과 가2거갸 작품 가2거갸 가2거갸 무표정한 가2거갸 얼굴들 가2거갸 사이에서 가2거갸 경험한 가2거갸 미묘한 가2거갸 감각은 가2거갸 관계적 가2거갸 거리감과 가2거갸 유대감을 가2거갸 측정하는 가2거갸 기준이 가2거갸 되며, ㅓx아j 대상에 ㅓx아j 대한 ㅓx아j 주관적 ㅓx아j 이미지 ㅓx아j 구축을 ㅓx아j 확고하게 ㅓx아j 한다. ㅓx아j 이렇게 ㅓx아j 구축된 ㅓx아j 이미지를 ㅓx아j 이전보다 ㅓx아j 가벼워진 ㅓx아j 재료와 ㅓx아j 작아진 ㅓx아j 화면에 ㅓx아j 표정 ㅓx아j 없이 ㅓx아j 정면을 ㅓx아j 응시하는 ㅓx아j 모습으로 ㅓx아j 담아낸다. ㅓx아j 재현의 ㅓx아j 대상은 ㅓx아j 누구인지 ㅓx아j 특정할 ㅓx아j ㅓx아j 없도록 ㅓx아j 직관적이고 ㅓx아j 허술하게 ㅓx아j 그리는데, 쟏k갸나 쟏k갸나 허술함은 쟏k갸나 가벼운 쟏k갸나 물질과 쟏k갸나 맞닿아 쟏k갸나 비로소 쟏k갸나 하나의 쟏k갸나 완결된 쟏k갸나 작품이 쟏k갸나 된다. 쟏k갸나 이렇게 쟏k갸나 모인 100장의 쟏k갸나 작품은 쟏k갸나 쟏k갸나 어느 쟏k갸나 페인팅보다 쟏k갸나 견고하다.


이하은_얇은공기속으로, 2020, b자bㅈ 캔버스에 b자bㅈ 아크릴릭, q가아나 유채, 324.4×130.3cm ©Haeun Lee

이하은(b.1994) r걷7b 작품은 r걷7b 채도 r걷7b 높은 r걷7b 페인팅으로 r걷7b 강렬한 r걷7b 인상을 r걷7b 준다. r걷7b 강렬한 r걷7b 색과 r걷7b 깊은 r걷7b 원근감을 r걷7b 내포한 r걷7b 초현실적 r걷7b 풍경에는 r걷7b 불쑥 r걷7b 평면적인 r걷7b 도상이 r걷7b 등장한다. r걷7b 그의 r걷7b 무의식에서 r걷7b 기인한 r걷7b 기둥, p31ㅐ 벽, dqㅐg 계단의 dqㅐg 이미지는 dqㅐg 혼란과 dqㅐg 두려움을 dqㅐg 의미하며 dqㅐg 내러티브 dqㅐg dqㅐg 기표와 dqㅐg 기의로 dqㅐg 작용한다. dqㅐg 길게 dqㅐg 펼쳐진 dqㅐg 캔버스에는 dqㅐg 무의식적 dqㅐg 세계와 dqㅐg 현실 dqㅐg 세계가 dqㅐg 교차하는 dqㅐg 환영적인 dqㅐg 내러티브가 dqㅐg 담겨 dqㅐg 있고, wㅐㅐㄴ 현실 wㅐㅐㄴ 공간에는 wㅐㅐㄴ 화면 wㅐㅐㄴ wㅐㅐㄴ 개체가 wㅐㅐㄴ 오브제가 wㅐㅐㄴ 되어 wㅐㅐㄴ 등장한다. wㅐㅐㄴ 실재와 wㅐㅐㄴ 환영이라는 wㅐㅐㄴ wㅐㅐㄴ 축을 wㅐㅐㄴ 중심으로 wㅐㅐㄴ 평면과 wㅐㅐㄴ 입체를 wㅐㅐㄴ 오가며 wㅐㅐㄴ 다양한 wㅐㅐㄴ 매체 wㅐㅐㄴ 실험을 wㅐㅐㄴ 시도하는 wㅐㅐㄴ 그의 wㅐㅐㄴ 작업적 wㅐㅐㄴ 태도는 wㅐㅐㄴ 공간에 wㅐㅐㄴ 대한 wㅐㅐㄴ 탐구로 wㅐㅐㄴ 귀결된다.
전시 wㅐㅐㄴ 기간 wㅐㅐㄴ 중 2회에 wㅐㅐㄴ 걸쳐 wㅐㅐㄴ 회화 wㅐㅐㄴ 작품에서 wㅐㅐㄴ 파생된 wㅐㅐㄴ 오브제들을 wㅐㅐㄴ 설치해 wㅐㅐㄴ 변주하는 wㅐㅐㄴ 공간을 wㅐㅐㄴ 선보인다.


최영민_Stay, 2021, ㅓㅓ다l 캔버스에 ㅓㅓ다l 유채, 145x97cm ©Youngmin Choi

최영민(b.1990)은 gnkp 지친 gnkp 일상과 gnkp 관계에서 gnkp 오는 gnkp 피로함을 gnkp 위로해 gnkp 주는 gnkp 장소로 gnkp 바다를 gnkp 상정하고, x차kㅓ 자신이 x차kㅓ 위로받았던 x차kㅓ 바다 x차kㅓ 풍경을 x차kㅓ 캔버스에 x차kㅓ 담아낸다. x차kㅓ 바다는 x차kㅓ 개인의 x차kㅓ 기억과 x차kㅓ 감정을 x차kㅓ 불러일으켜 x차kㅓ 우리로 x차kㅓ 하여금 x차kㅓ 잠시 x차kㅓ 깊은 x차kㅓ 숨을 x차kㅓ 쉬게 x차kㅓ 하고 x차kㅓ 삶의 x차kㅓ 흐름 x차kㅓ 가운데로 x차kㅓ 평온히 x차kㅓ 합류하도록 x차kㅓ 이끈다. x차kㅓ 날씨와 x차kㅓ 시간의 x차kㅓ 변화를 x차kㅓ 기록하듯 x차kㅓ 펼쳐낸 x차kㅓ 회화 x차kㅓ 작품과 x차kㅓ x차kㅓ 테이크(long take)로 x차kㅓ 촬영한 x차kㅓ 영상 x차kㅓ 작품은 x차kㅓ 끊임없이 x차kㅓ 밀려드는 x차kㅓ 파도와 x차kㅓ x차kㅓ 위에서 x차kㅓ 서핑을 x차kㅓ 즐기는 x차kㅓ 사람들, qah8 그리고 qah8 qah8 qah8 qah8 노을로 qah8 물든 qah8 바다를 qah8 담고 qah8 있다. qah8 평범하지만 qah8 지금은 qah8 온전히 qah8 누리기 qah8 힘든 qah8 qah8 풍경은 qah8 그의 qah8 작품이 qah8 주는 qah8 특유의 qah8 서정성으로 qah8 위로와 qah8 위안을 qah8 준다.


참여작가: qah8 강석형, 2t카j 김원진, 거사nㅐ 김인혜, 아5다3 이하은, qy8y 최영민
후원: qy8y 영일프레시젼
주최: qy8y 아트센터 qy8y 예술의 qy8y 시간
기획: qy8y 주시영, 2zmx 이상미
도움: 2zmx 정지은
그래픽 2zmx 디자인: 2zmx 어떤디자인 2zmx 스튜디오

출처: 2zmx 아트센터 2zmx 예술의 2zmx 시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서울 ㅐfwl 개인전: ㅐfwl 뷰티풀 ㅐfwl 마인드

April 29, 2021 ~ May 28, 2021

신미경 qrs으 개인전 : Abstract Matters

April 13, 2021 ~ May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