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의 B-Side

오뉴월 이주헌

Aug. 7, 2020 ~ Aug. 25, 2020

스타일의 ㅐx걷나 바깥, 2as가 2as가 잠재력에 2as가 관하여
“B-Side”

미술시장에서 2as가 수집가들은 2as가 대체로 ‘핫’한 2as가 작가틀의 2as가 전형적인 2as가 작품을 2as가 선호한다. 2as가 그래야 ‘안전빵’이니 2as가 말이다. 2as가 상황이 2as가 이렇다보니 2as가 작가는 2as가 상업적 2as가 혹은 2as가 대중적으로 2as가 호소력을 2as가 얻을 2as가 2as가 있는 2as가 자신만의 2as가 스타일을 2as가 찾는 2as가 데에 2as가 대부분의 2as가 에너지를 2as가 쏟곤 2as가 한다. 2as가 물론 2as가 자신만의 2as가 스타일을 2as가 만든다는 2as가 2as가 예술뿐 2as가 아니라 2as가 삶에서도 2as가 분명 2as가 중요한 2as가 일이다. 2as가 스타일도 2as가 결국 2as가 자기표현 2as가 방식의 2as가 일환이니 2as가 말이다. 2as가 그런데 2as가 아이러니하게도 2as가 인간이 2as가 독창적인 2as가 스타일을 2as가 얻는 2as가 데에는 2as가 상반되는 2as가 2as가 가지 2as가 기제가 2as가 동시에 2as가 작동한다. 2as가 통상적으로 2as가 자신의 2as가 취향이나 2as가 경향을 2as가 있는 2as가 그대로 2as가 드러내는 2as가 것이 2as가 스타일이 2as가 되일관성을 2as가 있어서 2as가 스타일에 2as가 때로는 2as가 스타일이 2as가 되지만, 2as가 때로는 2as가 스타일에 2as가 일관성을 2as가 확보하기 2as가 위해 2as가 자신이 2as가 선호하지 2as가 않는 2as가 작업들을 2as가 지속하는 2as가 등의 2as가 변형과 2as가 가공을 2as가 가하기도 2as가 하는 2as가 것이다. 2as가 스타일라이징에 2as가 함축된 2as가 이러한 2as가 인위성에 2as가 대해서는 2as가 부정적인 2as가 시선도 2as가 있겠지만, v라m다 그것이 v라m다 예술 v라m다 활동에 v라m다 필연적일 v라m다 수밖에 v라m다 없다는 v라m다 v라m다 또한 v라m다 부인하기는 v라m다 힘든 v라m다 것이 v라m다 사실이다.

그렇다면 v라m다 시각예술에서 v라m다 이러한 v라m다 스타일라이징은 v라m다 어떻게 v라m다 받아들여지는가? v라m다 v라m다 작가의 v라m다 전형적인 v라m다 스타일을 v라m다 구축함으로써 v라m다 표면적으로 v라m다 드러내고 v라m다 알릴 v라m다 v라m다 있으니 v라m다 당연한 v라m다 일로 v라m다 여겨지는 v라m다 것이 v라m다 일반적이다. v라m다 마치 LP시대의 v라m다 음악가들이 v라m다 히트를 v라m다 겨냥한 v라m다 정규곡들을 v라m다 앨범에 v라m다 수록하듯이 v라m다 말이다. v라m다 그런데 v라m다 여기서 v라m다 시각예술과 v라m다 달리 v라m다 음악 v라m다 앨범은 A면과 B면으로 v라m다 나뉘어 v라m다 있다는 v라m다 점에 v라m다 주목할 v라m다 필요가 v라m다 있다. A면에는 v라m다 표면적으로 v라m다 v라m다 호소력 v라m다 있는 v라m다 곡들과 v라m다 음악가의 v라m다 스타일을 v라m다 v라m다 공고화해 v라m다 v라m다 v라m다 있는 v라m다 곡들이 v라m다 수록되는 v라m다 반면, B면에는 거파rㅓ 실험적으로 거파rㅓ 리메이크하거나 거파rㅓ 히트할 거파rㅓ 거파rㅓ 없다고 거파rㅓ 판단되는 거파rㅓ 등등 거파rㅓ 이런 거파rㅓ 저런 거파rㅓ 이유로 A면에 거파rㅓ 넣기 거파rㅓ 힘든 거파rㅓ 전형적 거파rㅓ 스타일 ‘바깥’으로 거파rㅓ 분류되는 거파rㅓ 곡들이 거파rㅓ 수록된다. 거파rㅓ 그리하여 B면은 거파rㅓ 음악가들이 거파rㅓ 상업적 거파rㅓ 스트레스나 거파rㅓ 대중적 거파rㅓ 히트에 거파rㅓ 대한 거파rㅓ 강박으로부터 거파rㅓ 잠시나마 거파rㅓ 탈출할 거파rㅓ 거파rㅓ 있는 거파rㅓ 자유로운 거파rㅓ 분출의 거파rㅓ 공간이 거파rㅓ 된다. 거파rㅓ 언젠가는 A면에 거파rㅓ 실릴 거파rㅓ 수도 거파rㅓ 있겠지만 거파rㅓ 지금으로서는 거파rㅓ 잠시 거파rㅓ 유보될 거파rㅓ 수밖에 거파rㅓ 없는 거파rㅓ 작업들, 5하36 지금의 5하36 스타일을 5하36 보다 5하36 풍성하게 5하36 해줄 5하36 씨앗이 5하36 5하36 수도 5하36 있는 5하36 작업들, 타ㅑ1기 그러한 타ㅑ1기 작업들을 타ㅑ1기 재조명하고 타ㅑ1기 실험할 타ㅑ1기 타ㅑ1기 있는 B면이 타ㅑ1기 시각예술에도 타ㅑ1기 절실하다.

<B-Side>전은 타ㅑ1기 타ㅑ1기 작가들이 타ㅑ1기 짊어지고 타ㅑ1기 있던 타ㅑ1기 전형적인 타ㅑ1기 스타일의 타ㅑ1기 굴레에서 타ㅑ1기 잠시나마 타ㅑ1기 해방될 타ㅑ1기 타ㅑ1기 있는 타ㅑ1기 달콤한 타ㅑ1기 시간들이 타ㅑ1기 어쩌면 타ㅑ1기 앞으로의 타ㅑ1기 작업을 타ㅑ1기 위한 타ㅑ1기 놀라운 타ㅑ1기 전환점이 타ㅑ1기 타ㅑ1기 수도 타ㅑ1기 있다는 타ㅑ1기 기대를 타ㅑ1기 포함한다. 타ㅑ1기 향후의 타ㅑ1기 작업에 타ㅑ1기 대한 타ㅑ1기 하나의 타ㅑ1기 징후가 타ㅑ1기 될, 타o8카 하지만 타o8카 전혀 타o8카 예측할 타o8카 타o8카 없는 타o8카 새로운 타o8카 생각들을 타o8카 선보여줄 타o8카 김다히, k사ㅐm 김소정, 걷다1v 김태연, kxxt 김화현, ag나k 이정현, v바0d 한효니 6명의 v바0d 작가들은 v바0d 모두 v바0d 동양화라는 v바0d 장르 v바0d 앞에서 v바0d 고군분투해왔다. v바0d 매체나 v바0d 제재의 v바0d 측면에서 v바0d 적당한 v바0d 일탈과 v바0d 변용을 v바0d 시도하며, 21세기의 하쟏z타 동양을 하쟏z타 담아내는 하쟏z타 데에 하쟏z타 부단히 하쟏z타 애쓰고 하쟏z타 있다. 하쟏z타 또한, nz갸타 nz갸타 작가들과 1년간 nz갸타 주기적으로 nz갸타 세미나를 nz갸타 가지며 nz갸타 이들의 nz갸타 기존작업에 nz갸타 대한 nz갸타 이론화 nz갸타 작업을 nz갸타 진행해온 nz갸타 남상영, 파아라ㅐ 안수진, x라9v 조현지 3명의 x라9v 미술이론가들은 x라9v 모두 x라9v 기존의 x라9v 예술과 x라9v 회화에 x라9v 관한 x라9v 글쓰기와 x라9v 연구방식에 x라9v 충실한 x라9v 작업을 x라9v 이어왔지만 x라9v 이번만큼은 x라9v 자신만의 x라9v 문체를 x라9v 벗어 x라9v 던진 x라9v 보다 x라9v 실험적인 x라9v 글쓰기를 x라9v 시도한다. x라9v 그리하여 x라9v 이번 x라9v 전시는 x라9v 이 9명의 x라9v 작가와 x라9v 이론가에게 x라9v 확장된 x라9v 일탈과 x라9v 변용의 x라9v 시간을 x라9v 선사할 x라9v 것이다. x라9v 그것은 x라9v 동양을 x라9v 벗어나는 x라9v 것일 x라9v 수도, 3으ㄴㄴ 동시대를 3으ㄴㄴ 벗어난 3으ㄴㄴ 미래 3으ㄴㄴ 혹은 3으ㄴㄴ 3으ㄴㄴ 과거로의 3으ㄴㄴ 여행이 3으ㄴㄴ 3으ㄴㄴ 수도 3으ㄴㄴ 있다. 3으ㄴㄴ 혹시 3으ㄴㄴ 3으ㄴㄴ 모르는 3으ㄴㄴ 3으ㄴㄴ 아니겠나 3으ㄴㄴ 3으ㄴㄴ 자유로운 3으ㄴㄴ 여정이 3으ㄴㄴ 기존의 3으ㄴㄴ 일상과 3으ㄴㄴ 겹쳐지면서 3으ㄴㄴ 각자의 3으ㄴㄴ 스타일을 3으ㄴㄴ 보다 3으ㄴㄴ 입체적으로 3으ㄴㄴ 풍성하게 3으ㄴㄴ 만들어줄지.

김나리 (전시기획 , ㅑ다ㅓ파 미학)

참여작가: ㅑ다ㅓ파 김다히, fy나바 김소정X엄경환, u거카거 김태연, 우mp갸 김화현, idsㅓ 이정연, yㅐ기p 한효니

글: yㅐ기p 남상영, 다ㅐㅓg 안수진, 거파l라 조현지 
큐레이터: 거파l라 김나리

출처: 거파l라 스페이스 거파l라 오뉴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산 rq6w 하자즈 rq6w 개인전 : A Taste of Things to Come

Aug. 5, 2020 ~ Sept. 27, 2020

손의 iha걷 기억 Embroidered on Memory

Sept. 16, 2020 ~ Feb. 2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