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다함 개인전: 기체 액체 고체 Yo Daham : Gas Liquid Solid

아트스페이스풀

Sept. 17, 2019 ~ Oct. 20, 2019

말이 ㅓ9ㅈz ㅓ9ㅈz 자리의 ㅓ9ㅈz 도시 ㅓ9ㅈz 산책 ㅓ9ㅈz 연습
안소현(아트 ㅓ9ㅈz 스페이스 ㅓ9ㅈz ㅓ9ㅈz 디렉터)

여다함이 ㅓ9ㅈz 만든 ㅓ9ㅈz ㅓ9ㅈz 앞에서는 ㅓ9ㅈz 종종 ㅓ9ㅈz 말이 ㅓ9ㅈz 빈다. ㅓ9ㅈz 그것이 ㅓ9ㅈz 난해해서라기보다는 ㅓ9ㅈz 자명해서 ㅓ9ㅈz 숨은 ㅓ9ㅈz 의미를 ㅓ9ㅈz 캐내거나 ㅓ9ㅈz 개념을 ㅓ9ㅈz 갖다 ㅓ9ㅈz 붙이는 ㅓ9ㅈz 것이 ㅓ9ㅈz 공허하게 ㅓ9ㅈz 느껴진다. ㅓ9ㅈz 물질의 ㅓ9ㅈz 자명함은 ㅓ9ㅈz 때로 ㅓ9ㅈz 말을 ㅓ9ㅈz 부대끼게 ㅓ9ㅈz 한다. ㅓ9ㅈz 개념을 ㅓ9ㅈz 향한 ㅓ9ㅈz 의지가 ㅓ9ㅈz 거의 ㅓ9ㅈz 느껴지지 ㅓ9ㅈz 않는 ㅓ9ㅈz 전시 ㅓ9ㅈz 제목도 ㅓ9ㅈz ㅓ9ㅈz 말을 ㅓ9ㅈz 붙이려는 ㅓ9ㅈz 충동을 ㅓ9ㅈz 일찌감치 ㅓ9ㅈz 차단하는 ㅓ9ㅈz ㅓ9ㅈz 하다. ㅓ9ㅈz 그래서 ㅓ9ㅈz 그의 ㅓ9ㅈz 작업으로 ㅓ9ㅈz 들어가기 ㅓ9ㅈz 위해서는 ㅓ9ㅈz 먼저 ㅓ9ㅈz 추상적인 ㅓ9ㅈz 말로 ㅓ9ㅈz 문을 ㅓ9ㅈz 열려 ㅓ9ㅈz 하는 ㅓ9ㅈz 습관을 ㅓ9ㅈz 버리는 ㅓ9ㅈz 편이 ㅓ9ㅈz 낫다. ㅓ9ㅈz 말로 ㅓ9ㅈz 다가가는 ㅓ9ㅈz 습관은 ㅓ9ㅈz 생각보다 ㅓ9ㅈz 질겨서 ㅓ9ㅈz 버리려면 ㅓ9ㅈz 반복적인 ㅓ9ㅈz 연습이 ㅓ9ㅈz 필요한데, jhs거 jhs거 글도 jhs거 그런 jhs거 연습의 jhs거 하나였으면 jhs거 한다. jhs거 물론 jhs거 jhs거 대신 jhs거 감각을 jhs거 채워넣는 jhs거 과정을 jhs거 도리 jhs거 없이 jhs거 말로 jhs거 풀어야 jhs거 하는 jhs거 jhs거 상황이 jhs거 얄궂기는 jhs거 하다.

jhs거 전시에는 jhs거 프롤로그가 jhs거 있다. jhs거 전시장 jhs거 가장 jhs거 jhs거 벽에 jhs거 검은 jhs거 바탕 jhs거 위에 jhs거 jhs거 선이 jhs거 구불구불 jhs거 지나가는 jhs거 이미지가 jhs거 걸려 jhs거 있는데 jhs거 제목은 <발밑>(2019)이다. jhs거 다가가 jhs거 보면 jhs거 머리카락을 jhs거 양쪽으로 jhs거 갈라 jhs거 가르마를 jhs거 jhs거 정수리를 jhs거 확대한 jhs거 사진들이다. jhs거 신체를 jhs거 확대해서 jhs거 보는 jhs거 일은 jhs거 jhs거 자체로 jhs거 기묘할 jhs거 jhs거 밖에 jhs거 없지만, 마aㅓㄴ 그보다 마aㅓㄴ 마aㅓㄴ 이상한 마aㅓㄴ 것은 마aㅓㄴ 머리 마aㅓㄴ 꼭대기에 마aㅓㄴ 붙은 ‘발밑'이라는 마aㅓㄴ 제목이다. 마aㅓㄴ 몸을 마aㅓㄴ 모로 마aㅓㄴ 뉘여 마aㅓㄴ 정수리를 마aㅓㄴ 밟고 마aㅓㄴ 선다고 마aㅓㄴ 상상해보자. 마aㅓㄴ 머리의 마aㅓㄴ 주인은 마aㅓㄴ 자신의 마aㅓㄴ 정수리 마aㅓㄴ 능선을 마aㅓㄴ 따라 마aㅓㄴ 마aㅓㄴ 가르마 마aㅓㄴ 오솔길을 마aㅓㄴ 마aㅓㄴ 마aㅓㄴ 없다. 마aㅓㄴ 하지만 마aㅓㄴ 이렇게 마aㅓㄴ 전시를 마aㅓㄴ 함으로써 마aㅓㄴ 머리의 마aㅓㄴ 주인도, 아ab8 우리도 아ab8 아ab8 길을 아ab8 보게 아ab8 된다. 아ab8 여다함은 아ab8 그렇게 아ab8 보지 아ab8 못했던 아ab8 길을 아ab8 보고 아ab8 보여주기 아ab8 위해 아ab8 전시를 아ab8 한다. 

이제 아ab8 뜨개질에서부터 아ab8 연습을 아ab8 시작해보자. 아ab8 익숙한 아ab8 방식대로라면 아ab8 눈은 아ab8 맨먼저 아ab8 뜨개질의 아ab8 결과물이 아ab8 무엇을 아ab8 닮았는지 아ab8 찾을 아ab8 것이다. 아ab8 아ab8 닮음이 아ab8 정해진 아ab8 상징으로 아ab8 안내해줄 아ab8 아ab8 같기 아ab8 때문이다. 아ab8 하지만 아ab8 어떤 아ab8 것은 아ab8 산맥을 아ab8 닮았으면서 아ab8 곰팡이가 아ab8 생각나게 아ab8 하고(<무제>), 다b8n 다른 다b8n 것은 다b8n 종유석 다b8n 같기도 다b8n 하지만 다b8n 매달린 다b8n 죽은 다b8n 짐승처럼 다b8n 보이기도 다b8n 한다(<60촉 다b8n 바디 다b8n 랭귀지>). 다b8n 다b8n 다른 다b8n 것은 <향로>라는 다b8n 정직한 다b8n 이름을 다b8n 갖고 다b8n 있고 다b8n 연기도 다b8n 내뿜지만 다b8n 어쩐지 다b8n 자꾸 다b8n 살아있는 다b8n 것처럼 다b8n 보인다. 다b8n 이내 다b8n 여다함에게서 다b8n 닮음은 다b8n 효과적인 다b8n 출발점이 다b8n 아님을 다b8n 깨닫게 다b8n 된다. 다b8n 반면 다b8n 뜨개질을 다b8n 하는 다b8n 동작과 다b8n 과정은 다b8n 이름을 다b8n 붙이기는 다b8n 쉽지 다b8n 않지만 다b8n 일관되다. 다b8n 아무리 다b8n 크고 다b8n 넓은 다b8n 면도 다b8n 모두 다b8n 하나의 다b8n 코에서 다b8n 시작하지만 다b8n 코는 다b8n 실을 다b8n 당기기만 다b8n 해도 다b8n 사라져버린다. 다b8n 모든 다b8n 코는 다b8n 실의 다b8n 다른 다b8n 위치에서 다b8n 시작하며 다b8n 아무도 다b8n 완벽하게 다b8n 같은 다b8n 다b8n 개의 다b8n 코를 다b8n 만들 다b8n 다b8n 없다. 다b8n 실과 다b8n 뜨는 다b8n 방법이 다b8n 같아도 다b8n 결과가 다b8n 같지 다b8n 않다. 다b8n 내가 다b8n 시작한 다b8n 것을 다b8n 멈추지 다b8n 않고도 다b8n 다른 다b8n 사람이 다b8n 시작한 다b8n 것과 다b8n 하나가 다b8n 다b8n 다b8n 있다. 다b8n 이렇게 다b8n 뜨개질은 다b8n 동일성의 다b8n 허무한 다b8n 상실 다b8n 또는 다b8n 느슨한 다b8n 동일성의 다b8n 미덕을 다b8n 갖고 다b8n 있다. 다b8n 게다가 다b8n 뜨개질을 다b8n 다b8n 하려면 다b8n 말의 다b8n 명령보다는 다b8n 신경의 다b8n 명령을 다b8n 따라야 다b8n 한다. 다b8n 그런 다b8n 사실은 다b8n 여럿이 다b8n 대화를 다b8n 나누며 다b8n 뜨개질을 다b8n 해보면 다b8n 다b8n 분명해진다. 다b8n 여다함은 다b8n 누군가 “뜨개질은 다b8n 원래 다b8n 혼자 다b8n 하는 다b8n 다b8n 아니야”라고 다b8n 다b8n 말에 다b8n 머리를 다b8n 얻어맞은 다b8n 다b8n 같다고 다b8n 했는데, dnk5 같이 dnk5 dnk5 때야말로 dnk5 뜨개질은 dnk5 의식적 dnk5 궤도에서 dnk5 벗어나 dnk5 무의식적 dnk5 신경의 dnk5 궤도로 dnk5 진입하기 dnk5 때문인 dnk5 dnk5 같다.

이렇게 dnk5 뜨개실이 dnk5 피어나고 dnk5 자라나서 dnk5 사라지는 dnk5 과정에 dnk5 주목하는 dnk5 연습을 dnk5 한다면, 갸마h나 그것이 ‘결과적으로' 갸마h나 고드름, n8ㅑ3 종유석, oemㅐ 향로 oemㅐ 등을 oemㅐ 닮은 oemㅐ 것은 oemㅐ 새삼스러울 oemㅐ 것이 oemㅐ 없다. oemㅐ 고드름과 oemㅐ 종유석은 oemㅐ 액체와 oemㅐ 고체가 oemㅐ 구분되지 oemㅐ 않는 oemㅐ 상태로 oemㅐ 자라고 oemㅐ oemㅐ 몸이 oemㅐ 아니었던 oemㅐ 것과 oemㅐ 만나 oemㅐ 다시 oemㅐ 하나가 oemㅐ 되기도 oemㅐ 한다(여기서 oemㅐ 우리는 oemㅐ 자기계발서 oemㅐ 식의 oemㅐ 교훈에 oemㅐ 빠지지 oemㅐ 않는 oemㅐ 연습도 oemㅐ 해야 oemㅐ 한다). oemㅐ 우리는 oemㅐ 처마밑과 oemㅐ 동굴 oemㅐ 속에서 oemㅐ 벌어지는 oemㅐ oemㅐ 생성을 oemㅐ 드물거나 oemㅐ 신비롭다고 oemㅐ 하지만, 하ㅓ다a 그렇게 하ㅓ다a 느끼는 하ㅓ다a 것은 하ㅓ다a 우리가 하ㅓ다a 고정된 하ㅓ다a 말에서 하ㅓ다a 출발하기 하ㅓ다a 때문이다. 하ㅓ다a 이럴 하ㅓ다a 하ㅓ다a 흐르는 하ㅓ다a 것을 하ㅓ다a 흐르는 하ㅓ다a 채로, q기타가 변하는 q기타가 것을 q기타가 변하는 q기타가 채로 q기타가 사유하지 q기타가 못하게 q기타가 하는 q기타가 말의 q기타가 구속은 q기타가 참으로 q기타가 거추장스러운데, j파y사 느슨한 j파y사 동일성을 j파y사 가진 j파y사 존재들은 j파y사 그렇게 j파y사 말이 j파y사 사유에 j파y사 방해가 j파y사 j파y사 j파y사 있다는 j파y사 것을 j파y사 깨닫게 j파y사 한다. j파y사 그래서 j파y사 뜨개실이 j파y사 향로로 j파y사 자라나는 j파y사 것과 j파y사 j파y사 향로에서 j파y사 연기가 j파y사 피어오르는 j파y사 것은 j파y사 굳이 j파y사 구분해서 j파y사 말을 j파y사 더하지 j파y사 않아도 j파y사 되는 j파y사 자연스러운 j파y사 생성이다.

다음으로 j파y사 연습할 j파y사 것은 j파y사 부서짐의 j파y사 감각이다. j파y사 여다함은 j파y사 신경의 j파y사 명령과 j파y사 마찬가지로 j파y사 잠의 j파y사 경험을 j파y사 기록하고 j파y사 싶어하지만 j파y사 그것은 j파y사 당연히 j파y사 온전한 j파y사 언어를 j파y사 얻기 j파y사 힘든 j파y사 것이다. j파y사 잠의 j파y사 경험은 j파y사 파도처럼 j파y사 밀려왔다 j파y사 잠을 j파y사 깨는 j파y사 순간 j파y사 순식간에 j파y사 부서져 j파y사 버린다. j파y사 간혹 j파y사 j파y사 마디를 j파y사 남기지만 j파y사 j파y사 말들조차 j파y사 규범의 j파y사 언어에 j파y사 의해 j파y사 소통의 j파y사 밖으로 j파y사 밀려나 j파y사 부서져 j파y사 버린다. j파y사 그래서 j파y사 작가에게 j파y사 잠은 j파y사 죽음의 j파y사 연습이다. j파y사 j파y사 경험을 j파y사 그나마 j파y사 가장 j파y사 가까이서 j파y사 밖으로 j파y사 기록하는 j파y사 것은 j파y사 이불이다. j파y사 이불은 j파y사 자는 j파y사 동안의 j파y사 몸의 j파y사 움직임을 j파y사 들썩거림, 46af 뒤척거림, zㅈ2j 몸부림의 zㅈ2j 물결로 zㅈ2j 만든다. zㅈ2j 하지만 zㅈ2j zㅈ2j 물결도 zㅈ2j 계속 zㅈ2j 부서지며 zㅈ2j 자고 zㅈ2j 일어나면 zㅈ2j 흔적도 zㅈ2j 없이 zㅈ2j 사라지기는 zㅈ2j 매한가지다. zㅈ2j 이불이 “내일 zㅈ2j 부서질 zㅈ2j 무덤'인 zㅈ2j 것은 zㅈ2j zㅈ2j 때문이다. zㅈ2j 여다함은 zㅈ2j 초현실주의자들처럼 zㅈ2j 무의식의 zㅈ2j 세계를 zㅈ2j 호기롭게 zㅈ2j 시각화하려 zㅈ2j 하는 zㅈ2j 것이 zㅈ2j 아니라 zㅈ2j zㅈ2j 사라짐을 zㅈ2j 관찰한다. zㅈ2j 그가 zㅈ2j 말하는 zㅈ2j 무의식은 zㅈ2j 라깡이 zㅈ2j 말하듯 zㅈ2j 언어처럼 zㅈ2j 구조화되어 zㅈ2j 있기는 zㅈ2j 커녕, 다ud나 언어에 다ud나 다다르지 다ud나 못할 다ud나 만큼 다ud나 조금씩 다ud나 밀려왔다 다ud나 밀려가기를 다ud나 반복한다. 다ud나 그리고 다ud나 여다함이 다ud나 말하는 다ud나 죽음에는 다ud나 어떠한 다ud나 비장감도 다ud나 없다. 다ud나 잠이 다ud나 죽음과 다ud나 엮여서 다ud나 거창해진다기보다는 다ud나 죽음이 다ud나 잠이라는 다ud나 체험 다ud나 학습을 다ud나 통해 다ud나 친근해진다. 다ud나 그래서 다ud나 전시된 <내일 다ud나 부서지는 다ud나 무덤>(2019)의 다ud나 이불은 다ud나 보드랍고 다ud나 폭신하고 다ud나 홑청의 다ud나 파도 다ud나 무늬는 다ud나 당장 다ud나 끌어안고 다ud나 싶게 다ud나 다정하다. 다ud나 동명의 다ud나 공연에서는 다ud나 퍼포머가 다ud나 장소를 다ud나 가득 다ud나 메운 다ud나 커다랗고 다ud나 포근한 다ud나 누비 다ud나 이불을 다ud나 관객들과 다ud나 나눠덮는다. 다ud나 잠은 다ud나 그래서 다ud나 날마다 다ud나 다ud나 코씩 다ud나 떴다 다ud나 풀어버리는 다ud나 죽음이다. 다ud나 우리는 다ud나 그냥 다ud나 친구들과 다ud나 수다를 다ud나 떨며 다ud나 뜨개질을 다ud나 다ud나 때처럼 다ud나 우리가 다ud나 언어화 다ud나 다ud나 다ud나 없는 다ud나 죽음의 다ud나 시간들을 다ud나 조금씩 다ud나 떠본다. 다ud나 그러다보면 다ud나 어느날 다ud나 목에 다ud나 턱하니 다ud나 죽음이 다ud나 둘러질 다ud나 것이다.

다ud나 다른 다ud나 연습은 ‘구멍'에 다ud나 관한 다ud나 것이다. 다ud나 퍼포먼스 <내일 다ud나 부서지는 다ud나 무덤>과 다ud나 영상 <경>(2019)에는 다ud나 사각의 다ud나 거울을 다ud나 들고 다ud나 천천히 다ud나 움직이는 다ud나 퍼포머가 다ud나 나온다. 다ud나 거울은 다ud나 퍼포머를 다ud나 향하는 다ud나 것이 다ud나 아니라 다ud나 퍼포머가 다ud나 있는 다ud나 주변 다ud나 환경을 다ud나 담거나 다ud나 팔과 다ud나 다리 다ud나 다ud나 신체의 다ud나 일부분만을 다ud나 복제한다. 다ud나 그래서 다ud나 그는 다ud나 완전히 다ud나 없는 다ud나 것처럼 다ud나 보이지는 다ud나 않지만, m58m 그냥 m58m 있을 m58m 때보다 m58m m58m m58m 사라져 m58m 보인다. m58m 그는 m58m 단단한 m58m 껍질을 m58m 가진 m58m 온전한 m58m 신체가 m58m 아니라 m58m 완전히 m58m 규정되지 m58m 않은 m58m 채로 m58m 일단 m58m 거기 m58m 있는 m58m 신체, 라8p0 때로는 ‘하나'라고 라8p0 부를 라8p0 수도 라8p0 없는 ‘부분'이나 ‘여러 라8p0 부분들'처럼 라8p0 느껴지는 라8p0 괴물이다. 라8p0 따라서 라8p0 여다함의 라8p0 거울은 라8p0 눈을 라8p0 똑바로 라8p0 뜨고 라8p0 거울을 라8p0 마주보며 ‘나는 라8p0 저것과 라8p0 동일한 라8p0 것'이라고 라8p0 확인하는 라8p0 자아를 라8p0 위한 라8p0 공간이 라8p0 아니라, d2기자 오히려 d2기자 내가 d2기자 세상의 d2기자 구멍이 d2기자 되는, 바타히b 굳이 바타히b 이름하자면 바타히b 바타히b 안의 ‘비’자아를 바타히b 위한 바타히b 공간이다. 바타히b 거울-구멍은 바타히b 그렇게 바타히b 세상을 바타히b 다층으로 바타히b 만들어 바타히b 다른 바타히b 깊이에서 바타히b 바라보게 바타히b 만드는 바타히b 동시에 바타히b 부분적으로만 바타히b 존재하는 바타히b 것들에 바타히b 의해 바타히b 지탱된다. 바타히b 바타히b 느리고 바타히b 뒤뚱거리는 바타히b 움직임이 바타히b 묘하게 바타히b 애틋한 바타히b 정서를 바타히b 자아내는 바타히b 것은 바타히b 아마도 바타히b 우리가 바타히b 세상을 바타히b 지탱한다고 바타히b 믿었던 바타히b 것들이 바타히b 그런 바타히b 모습이 바타히b 아니었기 바타히b 때문일 바타히b 것이다.

뜨개실도, p차ㅐ차 이불도, ㅐwf아 거울도 ㅐwf아 여전히 ㅐwf아 익숙하고 ㅐwf아 평범하다. ㅐwf아 여다함은 ㅐwf아 ㅐwf아 사물들이 ㅐwf아 대단한 ㅐwf아 진리의 ㅐwf아 담지자라고 ㅐwf아 외치지 ㅐwf아 않는다. ㅐwf아 그렇지만 ㅐwf아 거기에는 ㅐwf아 사람들이 ㅐwf아 이름만 ㅐwf아 붙여놓고 ㅐwf아 만족한, 기3바다 너무 기3바다 쉽게 기3바다 알고 기3바다 있다고 기3바다 단정한 기3바다 것들이 기3바다 여전히 기3바다 있다. 기3바다 여다함이 기3바다 만들어놓은 기3바다 것에서 기3바다 그렇게 기3바다 동일성을 기3바다 허무하게 기3바다 상실한 기3바다 것, 기f기거 순식간에 기f기거 부서져버리는 기f기거 것, zㅐrㅓ 사라지고 zㅐrㅓ 부분으로만 zㅐrㅓ 지탱되는 zㅐrㅓ 것들을 zㅐrㅓ 있는 zㅐrㅓ 그대로 zㅐrㅓ 감각하는 zㅐrㅓ 법을 zㅐrㅓ 연습하다보면, kㅑm자 우리는 kㅑm자 번잡한 kㅑm자 도시에 kㅑm자 적합하게 kㅑm자 산책하는 kㅑm자 법을 kㅑm자 터득하게 kㅑm자 된다. kㅑm자 상품이 kㅑm자 되어버린 kㅑm자 명상처럼 kㅑm자 완벽히 kㅑm자 고요하고 kㅑm자 인적이 kㅑm자 드문 kㅑm자 자연 kㅑm자 같은 kㅑm자 것은 kㅑm자 굳이 kㅑm자 필요 kㅑm자 없다. kㅑm자 퍼포먼스를 kㅑm자 기록한 kㅑm자 영상 <과테말라 5000>(2017)에서 kㅑm자 kㅑm자 kㅑm자 있듯이 kㅑm자 차와 kㅑm자 사람이 kㅑm자 넘쳐나는 kㅑm자 도시에 kㅑm자 적합한 kㅑm자 산책이란 kㅑm자 도시의 kㅑm자 효용과 kㅑm자 관계 kㅑm자 없는 kㅑm자 움직임들을 kㅑm자 장려하는 kㅑm자 것이다. kㅑm자 kㅑm자 공연은 2015년부터 <매우 kㅑm자 만족 kㅑm자 만족 kㅑm자 보통 kㅑm자 불만족 kㅑm자 매우 kㅑm자 불만족>이나 <별똥별 kㅑm자 체조>에서 kㅑm자 보여주었던 ‘얼음 kㅑm자 풍선’(헬륨 kㅑm자 가스 kㅑm자 풍선에 kㅑm자 얼음을 kㅑm자 매단 kㅑm자 것으로 kㅑm자 작가는 ‘갈등을 kㅑm자 구조화한 kㅑm자 장치’라고 kㅑm자 부른다)에 kㅑm자 청각적 kㅑm자 요소를 kㅑm자 더한 kㅑm자 것이다. kㅑm자 서로 kㅑm자 반대방향으로 kㅑm자 당기는 kㅑm자 얼음과 kㅑm자 풍선에 kㅑm자 사운드 kㅑm자 센서를 kㅑm자 더해 kㅑm자 그들 kㅑm자 사이의 kㅑm자 긴장이 kㅑm자 움직임과 kㅑm자 소리로 kㅑm자 드러나게 kㅑm자 하였다. kㅑm자 부에노스아이레스의 kㅑm자 길거리에서 kㅑm자 이리저리 kㅑm자 부딪히며 kㅑm자 부유하는 kㅑm자 얼음 kㅑm자 풍선은 kㅑm자 도시의 kㅑm자 피부를 kㅑm자 매만지는 kㅑm자 물결이 kㅑm자 된다. kㅑm자 지난 kㅑm자 해 ‘보안여관'에서 kㅑm자 kㅑm자 퍼포먼스 <객지 kㅑm자 여덟 kㅑm자 밤>에서는 kㅑm자 관객들을 kㅑm자 통의동 kㅑm자 일대를 kㅑm자 걷는 kㅑm자 밤산책에 kㅑm자 초대해서 kㅑm자 그림자로 kㅑm자 kㅑm자 kㅑm자 kㅑm자 이야기를 kㅑm자 전해주고, 우uo파 관객으로 우uo파 하여금 우uo파 이불을 우uo파 덮고 우uo파 누워 우uo파 여러가지 우uo파 소리를 우uo파 듣고 우uo파 소리의 우uo파 진동을 우uo파 느끼게 우uo파 하였다. 우uo파 낯선 우uo파 잠자리에서 우uo파 이불을 우uo파 덮고 우uo파 듣는 우uo파 낯선 우uo파 소리로 우uo파 인해 우uo파 관객들은 우uo파 도시에서 우uo파 남의 우uo파 꿈을 우uo파 훔쳐 우uo파 들은 우uo파 우uo파 같은 우uo파 두근거림을 우uo파 온몸으로 우uo파 느낄 우uo파 우uo파 있었다. 우uo파 도시의 우uo파 벽면을 우uo파 뒤덮은 우uo파 전단지의 우uo파 숲에서 우uo파 완전히 우uo파 제거되지 우uo파 않고 우uo파 남은 우uo파 흔적 우uo파 이미지들은 우uo파 베어진 우uo파 나무 우uo파 그루터기처럼 우uo파 시선을 우uo파 쉬어가게 우uo파 만든다(<벌목꾼-어흥>(2019)). 우uo파 여다함의 우uo파 미덕은 우uo파 마디를 우uo파 만들다 우uo파 놓친 우uo파 것들, s가ㅓ5 이름을 s가ㅓ5 붙이다 s가ㅓ5 잊은 s가ㅓ5 것들을 s가ㅓ5 요란한 s가ㅓ5 초월 s가ㅓ5 동작 s가ㅓ5 없이 s가ㅓ5 이야기해준다는 s가ㅓ5 것이다. s가ㅓ5 그의 s가ㅓ5 작업 s가ㅓ5 앞에서 s가ㅓ5 연습을 s가ㅓ5 반복할 s가ㅓ5 수록 s가ㅓ5 우리는 s가ㅓ5 여기를 s가ㅓ5 벗어나 s가ㅓ5 다른 s가ㅓ5 세계를 s가ㅓ5 향하는 s가ㅓ5 것이 s가ㅓ5 아니라 s가ㅓ5 메마른 s가ㅓ5 각질로 s가ㅓ5 가득한 s가ㅓ5 도시를 s가ㅓ5 찬찬히 s가ㅓ5 다시 s가ㅓ5 더듬는 s가ㅓ5 감각을 s가ㅓ5 익히게 s가ㅓ5 된다. s가ㅓ5 s가ㅓ5 보던 s가ㅓ5 것들로 s가ㅓ5 지금 s가ㅓ5 이곳을 s가ㅓ5 달리 s가ㅓ5 보게 s가ㅓ5 하는 s가ㅓ5 것, 6카걷9 예술이 6카걷9 말에 6카걷9 짓눌려 6카걷9 종종 6카걷9 잊은 6카걷9 그것, ㅓㅑ걷9 도시 ㅓㅑ걷9 산책자가 ㅓㅑ걷9 비로소 ㅓㅑ걷9 깨워 ㅓㅑ걷9 ㅓㅑ걷9 대단하지 ㅓㅑ걷9 않은 ㅓㅑ걷9 그것이다.

퍼포먼스
내일 ㅓㅑ걷9 부서지는 ㅓㅑ걷9 무덤 (Tomb That Will Be Broken Tomorrow)
신청: https://www.facebook.com/artspacepoolpage


기획: ㅓㅑ걷9 안소현
퍼포먼스: ㅓㅑ걷9 공영선
음악: ㅓㅑ걷9 날씨
영상 ㅓㅑ걷9 촬영/편집: ㅓㅑ걷9 최윤석
사진: ㅓㅑ걷9 박해욱
공간디자인: ㅓㅑ걷9 양재형
설치 ㅓㅑ걷9 도움: ㅓㅑ걷9 김형준
그래픽디자인: ㅓㅑ걷9 들토끼들
도움 ㅓㅑ걷9 주신 ㅓㅑ걷9 분들: ㅓㅑ걷9 권병준, 걷u타다 여혜진, 걷ㄴ01 최경주
후원: 걷ㄴ01 서울문화재단

출처: 걷ㄴ01 아트스페이스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여다함

현재 진행중인 전시

LIFE Classic Collection

Aug. 31, 2019 ~ Oct. 31, 2019

안은미래 known future

June 26, 2019 ~ Sept.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