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다함 개인전: 기체 액체 고체 Yo Daham : Gas Liquid Solid

아트스페이스풀

Sept. 17, 2019 ~ Oct. 20, 2019

말이 으jaㄴ 으jaㄴ 자리의 으jaㄴ 도시 으jaㄴ 산책 으jaㄴ 연습
안소현(아트 으jaㄴ 스페이스 으jaㄴ 으jaㄴ 디렉터)

여다함이 으jaㄴ 만든 으jaㄴ 으jaㄴ 앞에서는 으jaㄴ 종종 으jaㄴ 말이 으jaㄴ 빈다. 으jaㄴ 그것이 으jaㄴ 난해해서라기보다는 으jaㄴ 자명해서 으jaㄴ 숨은 으jaㄴ 의미를 으jaㄴ 캐내거나 으jaㄴ 개념을 으jaㄴ 갖다 으jaㄴ 붙이는 으jaㄴ 것이 으jaㄴ 공허하게 으jaㄴ 느껴진다. 으jaㄴ 물질의 으jaㄴ 자명함은 으jaㄴ 때로 으jaㄴ 말을 으jaㄴ 부대끼게 으jaㄴ 한다. 으jaㄴ 개념을 으jaㄴ 향한 으jaㄴ 의지가 으jaㄴ 거의 으jaㄴ 느껴지지 으jaㄴ 않는 으jaㄴ 전시 으jaㄴ 제목도 으jaㄴ 으jaㄴ 말을 으jaㄴ 붙이려는 으jaㄴ 충동을 으jaㄴ 일찌감치 으jaㄴ 차단하는 으jaㄴ 으jaㄴ 하다. 으jaㄴ 그래서 으jaㄴ 그의 으jaㄴ 작업으로 으jaㄴ 들어가기 으jaㄴ 위해서는 으jaㄴ 먼저 으jaㄴ 추상적인 으jaㄴ 말로 으jaㄴ 문을 으jaㄴ 열려 으jaㄴ 하는 으jaㄴ 습관을 으jaㄴ 버리는 으jaㄴ 편이 으jaㄴ 낫다. 으jaㄴ 말로 으jaㄴ 다가가는 으jaㄴ 습관은 으jaㄴ 생각보다 으jaㄴ 질겨서 으jaㄴ 버리려면 으jaㄴ 반복적인 으jaㄴ 연습이 으jaㄴ 필요한데, ㅓb3f ㅓb3f 글도 ㅓb3f 그런 ㅓb3f 연습의 ㅓb3f 하나였으면 ㅓb3f 한다. ㅓb3f 물론 ㅓb3f ㅓb3f 대신 ㅓb3f 감각을 ㅓb3f 채워넣는 ㅓb3f 과정을 ㅓb3f 도리 ㅓb3f 없이 ㅓb3f 말로 ㅓb3f 풀어야 ㅓb3f 하는 ㅓb3f ㅓb3f 상황이 ㅓb3f 얄궂기는 ㅓb3f 하다.

ㅓb3f 전시에는 ㅓb3f 프롤로그가 ㅓb3f 있다. ㅓb3f 전시장 ㅓb3f 가장 ㅓb3f ㅓb3f 벽에 ㅓb3f 검은 ㅓb3f 바탕 ㅓb3f 위에 ㅓb3f ㅓb3f 선이 ㅓb3f 구불구불 ㅓb3f 지나가는 ㅓb3f 이미지가 ㅓb3f 걸려 ㅓb3f 있는데 ㅓb3f 제목은 <발밑>(2019)이다. ㅓb3f 다가가 ㅓb3f 보면 ㅓb3f 머리카락을 ㅓb3f 양쪽으로 ㅓb3f 갈라 ㅓb3f 가르마를 ㅓb3f ㅓb3f 정수리를 ㅓb3f 확대한 ㅓb3f 사진들이다. ㅓb3f 신체를 ㅓb3f 확대해서 ㅓb3f 보는 ㅓb3f 일은 ㅓb3f ㅓb3f 자체로 ㅓb3f 기묘할 ㅓb3f ㅓb3f 밖에 ㅓb3f 없지만, ㅐy파2 그보다 ㅐy파2 ㅐy파2 이상한 ㅐy파2 것은 ㅐy파2 머리 ㅐy파2 꼭대기에 ㅐy파2 붙은 ‘발밑'이라는 ㅐy파2 제목이다. ㅐy파2 몸을 ㅐy파2 모로 ㅐy파2 뉘여 ㅐy파2 정수리를 ㅐy파2 밟고 ㅐy파2 선다고 ㅐy파2 상상해보자. ㅐy파2 머리의 ㅐy파2 주인은 ㅐy파2 자신의 ㅐy파2 정수리 ㅐy파2 능선을 ㅐy파2 따라 ㅐy파2 ㅐy파2 가르마 ㅐy파2 오솔길을 ㅐy파2 ㅐy파2 ㅐy파2 없다. ㅐy파2 하지만 ㅐy파2 이렇게 ㅐy파2 전시를 ㅐy파2 함으로써 ㅐy파2 머리의 ㅐy파2 주인도, ㄴnㅐ1 우리도 ㄴnㅐ1 ㄴnㅐ1 길을 ㄴnㅐ1 보게 ㄴnㅐ1 된다. ㄴnㅐ1 여다함은 ㄴnㅐ1 그렇게 ㄴnㅐ1 보지 ㄴnㅐ1 못했던 ㄴnㅐ1 길을 ㄴnㅐ1 보고 ㄴnㅐ1 보여주기 ㄴnㅐ1 위해 ㄴnㅐ1 전시를 ㄴnㅐ1 한다. 

이제 ㄴnㅐ1 뜨개질에서부터 ㄴnㅐ1 연습을 ㄴnㅐ1 시작해보자. ㄴnㅐ1 익숙한 ㄴnㅐ1 방식대로라면 ㄴnㅐ1 눈은 ㄴnㅐ1 맨먼저 ㄴnㅐ1 뜨개질의 ㄴnㅐ1 결과물이 ㄴnㅐ1 무엇을 ㄴnㅐ1 닮았는지 ㄴnㅐ1 찾을 ㄴnㅐ1 것이다. ㄴnㅐ1 ㄴnㅐ1 닮음이 ㄴnㅐ1 정해진 ㄴnㅐ1 상징으로 ㄴnㅐ1 안내해줄 ㄴnㅐ1 ㄴnㅐ1 같기 ㄴnㅐ1 때문이다. ㄴnㅐ1 하지만 ㄴnㅐ1 어떤 ㄴnㅐ1 것은 ㄴnㅐ1 산맥을 ㄴnㅐ1 닮았으면서 ㄴnㅐ1 곰팡이가 ㄴnㅐ1 생각나게 ㄴnㅐ1 하고(<무제>), b다r나 다른 b다r나 것은 b다r나 종유석 b다r나 같기도 b다r나 하지만 b다r나 매달린 b다r나 죽은 b다r나 짐승처럼 b다r나 보이기도 b다r나 한다(<60촉 b다r나 바디 b다r나 랭귀지>). b다r나 b다r나 다른 b다r나 것은 <향로>라는 b다r나 정직한 b다r나 이름을 b다r나 갖고 b다r나 있고 b다r나 연기도 b다r나 내뿜지만 b다r나 어쩐지 b다r나 자꾸 b다r나 살아있는 b다r나 것처럼 b다r나 보인다. b다r나 이내 b다r나 여다함에게서 b다r나 닮음은 b다r나 효과적인 b다r나 출발점이 b다r나 아님을 b다r나 깨닫게 b다r나 된다. b다r나 반면 b다r나 뜨개질을 b다r나 하는 b다r나 동작과 b다r나 과정은 b다r나 이름을 b다r나 붙이기는 b다r나 쉽지 b다r나 않지만 b다r나 일관되다. b다r나 아무리 b다r나 크고 b다r나 넓은 b다r나 면도 b다r나 모두 b다r나 하나의 b다r나 코에서 b다r나 시작하지만 b다r나 코는 b다r나 실을 b다r나 당기기만 b다r나 해도 b다r나 사라져버린다. b다r나 모든 b다r나 코는 b다r나 실의 b다r나 다른 b다r나 위치에서 b다r나 시작하며 b다r나 아무도 b다r나 완벽하게 b다r나 같은 b다r나 b다r나 개의 b다r나 코를 b다r나 만들 b다r나 b다r나 없다. b다r나 실과 b다r나 뜨는 b다r나 방법이 b다r나 같아도 b다r나 결과가 b다r나 같지 b다r나 않다. b다r나 내가 b다r나 시작한 b다r나 것을 b다r나 멈추지 b다r나 않고도 b다r나 다른 b다r나 사람이 b다r나 시작한 b다r나 것과 b다r나 하나가 b다r나 b다r나 b다r나 있다. b다r나 이렇게 b다r나 뜨개질은 b다r나 동일성의 b다r나 허무한 b다r나 상실 b다r나 또는 b다r나 느슨한 b다r나 동일성의 b다r나 미덕을 b다r나 갖고 b다r나 있다. b다r나 게다가 b다r나 뜨개질을 b다r나 b다r나 하려면 b다r나 말의 b다r나 명령보다는 b다r나 신경의 b다r나 명령을 b다r나 따라야 b다r나 한다. b다r나 그런 b다r나 사실은 b다r나 여럿이 b다r나 대화를 b다r나 나누며 b다r나 뜨개질을 b다r나 해보면 b다r나 b다r나 분명해진다. b다r나 여다함은 b다r나 누군가 “뜨개질은 b다r나 원래 b다r나 혼자 b다r나 하는 b다r나 b다r나 아니야”라고 b다r나 b다r나 말에 b다r나 머리를 b다r나 얻어맞은 b다r나 b다r나 같다고 b다r나 했는데, k가2g 같이 k가2g k가2g 때야말로 k가2g 뜨개질은 k가2g 의식적 k가2g 궤도에서 k가2g 벗어나 k가2g 무의식적 k가2g 신경의 k가2g 궤도로 k가2g 진입하기 k가2g 때문인 k가2g k가2g 같다.

이렇게 k가2g 뜨개실이 k가2g 피어나고 k가2g 자라나서 k가2g 사라지는 k가2g 과정에 k가2g 주목하는 k가2g 연습을 k가2g 한다면, ㅈncn 그것이 ‘결과적으로' ㅈncn 고드름, 마ㅐy아 종유석, xk다o 향로 xk다o 등을 xk다o 닮은 xk다o 것은 xk다o 새삼스러울 xk다o 것이 xk다o 없다. xk다o 고드름과 xk다o 종유석은 xk다o 액체와 xk다o 고체가 xk다o 구분되지 xk다o 않는 xk다o 상태로 xk다o 자라고 xk다o xk다o 몸이 xk다o 아니었던 xk다o 것과 xk다o 만나 xk다o 다시 xk다o 하나가 xk다o 되기도 xk다o 한다(여기서 xk다o 우리는 xk다o 자기계발서 xk다o 식의 xk다o 교훈에 xk다o 빠지지 xk다o 않는 xk다o 연습도 xk다o 해야 xk다o 한다). xk다o 우리는 xk다o 처마밑과 xk다o 동굴 xk다o 속에서 xk다o 벌어지는 xk다o xk다o 생성을 xk다o 드물거나 xk다o 신비롭다고 xk다o 하지만, ㅐmㅈn 그렇게 ㅐmㅈn 느끼는 ㅐmㅈn 것은 ㅐmㅈn 우리가 ㅐmㅈn 고정된 ㅐmㅈn 말에서 ㅐmㅈn 출발하기 ㅐmㅈn 때문이다. ㅐmㅈn 이럴 ㅐmㅈn ㅐmㅈn 흐르는 ㅐmㅈn 것을 ㅐmㅈn 흐르는 ㅐmㅈn 채로, t980 변하는 t980 것을 t980 변하는 t980 채로 t980 사유하지 t980 못하게 t980 하는 t980 말의 t980 구속은 t980 참으로 t980 거추장스러운데, ㅐㅐㅐㅑ 느슨한 ㅐㅐㅐㅑ 동일성을 ㅐㅐㅐㅑ 가진 ㅐㅐㅐㅑ 존재들은 ㅐㅐㅐㅑ 그렇게 ㅐㅐㅐㅑ 말이 ㅐㅐㅐㅑ 사유에 ㅐㅐㅐㅑ 방해가 ㅐㅐㅐㅑ ㅐㅐㅐㅑ ㅐㅐㅐㅑ 있다는 ㅐㅐㅐㅑ 것을 ㅐㅐㅐㅑ 깨닫게 ㅐㅐㅐㅑ 한다. ㅐㅐㅐㅑ 그래서 ㅐㅐㅐㅑ 뜨개실이 ㅐㅐㅐㅑ 향로로 ㅐㅐㅐㅑ 자라나는 ㅐㅐㅐㅑ 것과 ㅐㅐㅐㅑ ㅐㅐㅐㅑ 향로에서 ㅐㅐㅐㅑ 연기가 ㅐㅐㅐㅑ 피어오르는 ㅐㅐㅐㅑ 것은 ㅐㅐㅐㅑ 굳이 ㅐㅐㅐㅑ 구분해서 ㅐㅐㅐㅑ 말을 ㅐㅐㅐㅑ 더하지 ㅐㅐㅐㅑ 않아도 ㅐㅐㅐㅑ 되는 ㅐㅐㅐㅑ 자연스러운 ㅐㅐㅐㅑ 생성이다.

다음으로 ㅐㅐㅐㅑ 연습할 ㅐㅐㅐㅑ 것은 ㅐㅐㅐㅑ 부서짐의 ㅐㅐㅐㅑ 감각이다. ㅐㅐㅐㅑ 여다함은 ㅐㅐㅐㅑ 신경의 ㅐㅐㅐㅑ 명령과 ㅐㅐㅐㅑ 마찬가지로 ㅐㅐㅐㅑ 잠의 ㅐㅐㅐㅑ 경험을 ㅐㅐㅐㅑ 기록하고 ㅐㅐㅐㅑ 싶어하지만 ㅐㅐㅐㅑ 그것은 ㅐㅐㅐㅑ 당연히 ㅐㅐㅐㅑ 온전한 ㅐㅐㅐㅑ 언어를 ㅐㅐㅐㅑ 얻기 ㅐㅐㅐㅑ 힘든 ㅐㅐㅐㅑ 것이다. ㅐㅐㅐㅑ 잠의 ㅐㅐㅐㅑ 경험은 ㅐㅐㅐㅑ 파도처럼 ㅐㅐㅐㅑ 밀려왔다 ㅐㅐㅐㅑ 잠을 ㅐㅐㅐㅑ 깨는 ㅐㅐㅐㅑ 순간 ㅐㅐㅐㅑ 순식간에 ㅐㅐㅐㅑ 부서져 ㅐㅐㅐㅑ 버린다. ㅐㅐㅐㅑ 간혹 ㅐㅐㅐㅑ ㅐㅐㅐㅑ 마디를 ㅐㅐㅐㅑ 남기지만 ㅐㅐㅐㅑ ㅐㅐㅐㅑ 말들조차 ㅐㅐㅐㅑ 규범의 ㅐㅐㅐㅑ 언어에 ㅐㅐㅐㅑ 의해 ㅐㅐㅐㅑ 소통의 ㅐㅐㅐㅑ 밖으로 ㅐㅐㅐㅑ 밀려나 ㅐㅐㅐㅑ 부서져 ㅐㅐㅐㅑ 버린다. ㅐㅐㅐㅑ 그래서 ㅐㅐㅐㅑ 작가에게 ㅐㅐㅐㅑ 잠은 ㅐㅐㅐㅑ 죽음의 ㅐㅐㅐㅑ 연습이다. ㅐㅐㅐㅑ ㅐㅐㅐㅑ 경험을 ㅐㅐㅐㅑ 그나마 ㅐㅐㅐㅑ 가장 ㅐㅐㅐㅑ 가까이서 ㅐㅐㅐㅑ 밖으로 ㅐㅐㅐㅑ 기록하는 ㅐㅐㅐㅑ 것은 ㅐㅐㅐㅑ 이불이다. ㅐㅐㅐㅑ 이불은 ㅐㅐㅐㅑ 자는 ㅐㅐㅐㅑ 동안의 ㅐㅐㅐㅑ 몸의 ㅐㅐㅐㅑ 움직임을 ㅐㅐㅐㅑ 들썩거림, 4ㅈ갸타 뒤척거림, d차나b 몸부림의 d차나b 물결로 d차나b 만든다. d차나b 하지만 d차나b d차나b 물결도 d차나b 계속 d차나b 부서지며 d차나b 자고 d차나b 일어나면 d차나b 흔적도 d차나b 없이 d차나b 사라지기는 d차나b 매한가지다. d차나b 이불이 “내일 d차나b 부서질 d차나b 무덤'인 d차나b 것은 d차나b d차나b 때문이다. d차나b 여다함은 d차나b 초현실주의자들처럼 d차나b 무의식의 d차나b 세계를 d차나b 호기롭게 d차나b 시각화하려 d차나b 하는 d차나b 것이 d차나b 아니라 d차나b d차나b 사라짐을 d차나b 관찰한다. d차나b 그가 d차나b 말하는 d차나b 무의식은 d차나b 라깡이 d차나b 말하듯 d차나b 언어처럼 d차나b 구조화되어 d차나b 있기는 d차나b 커녕, lb카ㅓ 언어에 lb카ㅓ 다다르지 lb카ㅓ 못할 lb카ㅓ 만큼 lb카ㅓ 조금씩 lb카ㅓ 밀려왔다 lb카ㅓ 밀려가기를 lb카ㅓ 반복한다. lb카ㅓ 그리고 lb카ㅓ 여다함이 lb카ㅓ 말하는 lb카ㅓ 죽음에는 lb카ㅓ 어떠한 lb카ㅓ 비장감도 lb카ㅓ 없다. lb카ㅓ 잠이 lb카ㅓ 죽음과 lb카ㅓ 엮여서 lb카ㅓ 거창해진다기보다는 lb카ㅓ 죽음이 lb카ㅓ 잠이라는 lb카ㅓ 체험 lb카ㅓ 학습을 lb카ㅓ 통해 lb카ㅓ 친근해진다. lb카ㅓ 그래서 lb카ㅓ 전시된 <내일 lb카ㅓ 부서지는 lb카ㅓ 무덤>(2019)의 lb카ㅓ 이불은 lb카ㅓ 보드랍고 lb카ㅓ 폭신하고 lb카ㅓ 홑청의 lb카ㅓ 파도 lb카ㅓ 무늬는 lb카ㅓ 당장 lb카ㅓ 끌어안고 lb카ㅓ 싶게 lb카ㅓ 다정하다. lb카ㅓ 동명의 lb카ㅓ 공연에서는 lb카ㅓ 퍼포머가 lb카ㅓ 장소를 lb카ㅓ 가득 lb카ㅓ 메운 lb카ㅓ 커다랗고 lb카ㅓ 포근한 lb카ㅓ 누비 lb카ㅓ 이불을 lb카ㅓ 관객들과 lb카ㅓ 나눠덮는다. lb카ㅓ 잠은 lb카ㅓ 그래서 lb카ㅓ 날마다 lb카ㅓ lb카ㅓ 코씩 lb카ㅓ 떴다 lb카ㅓ 풀어버리는 lb카ㅓ 죽음이다. lb카ㅓ 우리는 lb카ㅓ 그냥 lb카ㅓ 친구들과 lb카ㅓ 수다를 lb카ㅓ 떨며 lb카ㅓ 뜨개질을 lb카ㅓ lb카ㅓ 때처럼 lb카ㅓ 우리가 lb카ㅓ 언어화 lb카ㅓ lb카ㅓ lb카ㅓ 없는 lb카ㅓ 죽음의 lb카ㅓ 시간들을 lb카ㅓ 조금씩 lb카ㅓ 떠본다. lb카ㅓ 그러다보면 lb카ㅓ 어느날 lb카ㅓ 목에 lb카ㅓ 턱하니 lb카ㅓ 죽음이 lb카ㅓ 둘러질 lb카ㅓ 것이다.

lb카ㅓ 다른 lb카ㅓ 연습은 ‘구멍'에 lb카ㅓ 관한 lb카ㅓ 것이다. lb카ㅓ 퍼포먼스 <내일 lb카ㅓ 부서지는 lb카ㅓ 무덤>과 lb카ㅓ 영상 <경>(2019)에는 lb카ㅓ 사각의 lb카ㅓ 거울을 lb카ㅓ 들고 lb카ㅓ 천천히 lb카ㅓ 움직이는 lb카ㅓ 퍼포머가 lb카ㅓ 나온다. lb카ㅓ 거울은 lb카ㅓ 퍼포머를 lb카ㅓ 향하는 lb카ㅓ 것이 lb카ㅓ 아니라 lb카ㅓ 퍼포머가 lb카ㅓ 있는 lb카ㅓ 주변 lb카ㅓ 환경을 lb카ㅓ 담거나 lb카ㅓ 팔과 lb카ㅓ 다리 lb카ㅓ lb카ㅓ 신체의 lb카ㅓ 일부분만을 lb카ㅓ 복제한다. lb카ㅓ 그래서 lb카ㅓ 그는 lb카ㅓ 완전히 lb카ㅓ 없는 lb카ㅓ 것처럼 lb카ㅓ 보이지는 lb카ㅓ 않지만, 기e나h 그냥 기e나h 있을 기e나h 때보다 기e나h 기e나h 기e나h 사라져 기e나h 보인다. 기e나h 그는 기e나h 단단한 기e나h 껍질을 기e나h 가진 기e나h 온전한 기e나h 신체가 기e나h 아니라 기e나h 완전히 기e나h 규정되지 기e나h 않은 기e나h 채로 기e나h 일단 기e나h 거기 기e나h 있는 기e나h 신체, vs가m 때로는 ‘하나'라고 vs가m 부를 vs가m 수도 vs가m 없는 ‘부분'이나 ‘여러 vs가m 부분들'처럼 vs가m 느껴지는 vs가m 괴물이다. vs가m 따라서 vs가m 여다함의 vs가m 거울은 vs가m 눈을 vs가m 똑바로 vs가m 뜨고 vs가m 거울을 vs가m 마주보며 ‘나는 vs가m 저것과 vs가m 동일한 vs가m 것'이라고 vs가m 확인하는 vs가m 자아를 vs가m 위한 vs가m 공간이 vs가m 아니라, g8다q 오히려 g8다q 내가 g8다q 세상의 g8다q 구멍이 g8다q 되는, 1으자t 굳이 1으자t 이름하자면 1으자t 1으자t 안의 ‘비’자아를 1으자t 위한 1으자t 공간이다. 1으자t 거울-구멍은 1으자t 그렇게 1으자t 세상을 1으자t 다층으로 1으자t 만들어 1으자t 다른 1으자t 깊이에서 1으자t 바라보게 1으자t 만드는 1으자t 동시에 1으자t 부분적으로만 1으자t 존재하는 1으자t 것들에 1으자t 의해 1으자t 지탱된다. 1으자t 1으자t 느리고 1으자t 뒤뚱거리는 1으자t 움직임이 1으자t 묘하게 1으자t 애틋한 1으자t 정서를 1으자t 자아내는 1으자t 것은 1으자t 아마도 1으자t 우리가 1으자t 세상을 1으자t 지탱한다고 1으자t 믿었던 1으자t 것들이 1으자t 그런 1으자t 모습이 1으자t 아니었기 1으자t 때문일 1으자t 것이다.

뜨개실도, ㅑ우쟏q 이불도, 거da바 거울도 거da바 여전히 거da바 익숙하고 거da바 평범하다. 거da바 여다함은 거da바 거da바 사물들이 거da바 대단한 거da바 진리의 거da바 담지자라고 거da바 외치지 거da바 않는다. 거da바 그렇지만 거da바 거기에는 거da바 사람들이 거da바 이름만 거da바 붙여놓고 거da바 만족한, gㅓ우하 너무 gㅓ우하 쉽게 gㅓ우하 알고 gㅓ우하 있다고 gㅓ우하 단정한 gㅓ우하 것들이 gㅓ우하 여전히 gㅓ우하 있다. gㅓ우하 여다함이 gㅓ우하 만들어놓은 gㅓ우하 것에서 gㅓ우하 그렇게 gㅓ우하 동일성을 gㅓ우하 허무하게 gㅓ우하 상실한 gㅓ우하 것, q4nf 순식간에 q4nf 부서져버리는 q4nf 것, 다라q자 사라지고 다라q자 부분으로만 다라q자 지탱되는 다라q자 것들을 다라q자 있는 다라q자 그대로 다라q자 감각하는 다라q자 법을 다라q자 연습하다보면, qmsm 우리는 qmsm 번잡한 qmsm 도시에 qmsm 적합하게 qmsm 산책하는 qmsm 법을 qmsm 터득하게 qmsm 된다. qmsm 상품이 qmsm 되어버린 qmsm 명상처럼 qmsm 완벽히 qmsm 고요하고 qmsm 인적이 qmsm 드문 qmsm 자연 qmsm 같은 qmsm 것은 qmsm 굳이 qmsm 필요 qmsm 없다. qmsm 퍼포먼스를 qmsm 기록한 qmsm 영상 <과테말라 5000>(2017)에서 qmsm qmsm qmsm 있듯이 qmsm 차와 qmsm 사람이 qmsm 넘쳐나는 qmsm 도시에 qmsm 적합한 qmsm 산책이란 qmsm 도시의 qmsm 효용과 qmsm 관계 qmsm 없는 qmsm 움직임들을 qmsm 장려하는 qmsm 것이다. qmsm qmsm 공연은 2015년부터 <매우 qmsm 만족 qmsm 만족 qmsm 보통 qmsm 불만족 qmsm 매우 qmsm 불만족>이나 <별똥별 qmsm 체조>에서 qmsm 보여주었던 ‘얼음 qmsm 풍선’(헬륨 qmsm 가스 qmsm 풍선에 qmsm 얼음을 qmsm 매단 qmsm 것으로 qmsm 작가는 ‘갈등을 qmsm 구조화한 qmsm 장치’라고 qmsm 부른다)에 qmsm 청각적 qmsm 요소를 qmsm 더한 qmsm 것이다. qmsm 서로 qmsm 반대방향으로 qmsm 당기는 qmsm 얼음과 qmsm 풍선에 qmsm 사운드 qmsm 센서를 qmsm 더해 qmsm 그들 qmsm 사이의 qmsm 긴장이 qmsm 움직임과 qmsm 소리로 qmsm 드러나게 qmsm 하였다. qmsm 부에노스아이레스의 qmsm 길거리에서 qmsm 이리저리 qmsm 부딪히며 qmsm 부유하는 qmsm 얼음 qmsm 풍선은 qmsm 도시의 qmsm 피부를 qmsm 매만지는 qmsm 물결이 qmsm 된다. qmsm 지난 qmsm 해 ‘보안여관'에서 qmsm qmsm 퍼포먼스 <객지 qmsm 여덟 qmsm 밤>에서는 qmsm 관객들을 qmsm 통의동 qmsm 일대를 qmsm 걷는 qmsm 밤산책에 qmsm 초대해서 qmsm 그림자로 qmsm qmsm qmsm qmsm 이야기를 qmsm 전해주고, 4ks5 관객으로 4ks5 하여금 4ks5 이불을 4ks5 덮고 4ks5 누워 4ks5 여러가지 4ks5 소리를 4ks5 듣고 4ks5 소리의 4ks5 진동을 4ks5 느끼게 4ks5 하였다. 4ks5 낯선 4ks5 잠자리에서 4ks5 이불을 4ks5 덮고 4ks5 듣는 4ks5 낯선 4ks5 소리로 4ks5 인해 4ks5 관객들은 4ks5 도시에서 4ks5 남의 4ks5 꿈을 4ks5 훔쳐 4ks5 들은 4ks5 4ks5 같은 4ks5 두근거림을 4ks5 온몸으로 4ks5 느낄 4ks5 4ks5 있었다. 4ks5 도시의 4ks5 벽면을 4ks5 뒤덮은 4ks5 전단지의 4ks5 숲에서 4ks5 완전히 4ks5 제거되지 4ks5 않고 4ks5 남은 4ks5 흔적 4ks5 이미지들은 4ks5 베어진 4ks5 나무 4ks5 그루터기처럼 4ks5 시선을 4ks5 쉬어가게 4ks5 만든다(<벌목꾼-어흥>(2019)). 4ks5 여다함의 4ks5 미덕은 4ks5 마디를 4ks5 만들다 4ks5 놓친 4ks5 것들, ㅑ2b2 이름을 ㅑ2b2 붙이다 ㅑ2b2 잊은 ㅑ2b2 것들을 ㅑ2b2 요란한 ㅑ2b2 초월 ㅑ2b2 동작 ㅑ2b2 없이 ㅑ2b2 이야기해준다는 ㅑ2b2 것이다. ㅑ2b2 그의 ㅑ2b2 작업 ㅑ2b2 앞에서 ㅑ2b2 연습을 ㅑ2b2 반복할 ㅑ2b2 수록 ㅑ2b2 우리는 ㅑ2b2 여기를 ㅑ2b2 벗어나 ㅑ2b2 다른 ㅑ2b2 세계를 ㅑ2b2 향하는 ㅑ2b2 것이 ㅑ2b2 아니라 ㅑ2b2 메마른 ㅑ2b2 각질로 ㅑ2b2 가득한 ㅑ2b2 도시를 ㅑ2b2 찬찬히 ㅑ2b2 다시 ㅑ2b2 더듬는 ㅑ2b2 감각을 ㅑ2b2 익히게 ㅑ2b2 된다. ㅑ2b2 ㅑ2b2 보던 ㅑ2b2 것들로 ㅑ2b2 지금 ㅑ2b2 이곳을 ㅑ2b2 달리 ㅑ2b2 보게 ㅑ2b2 하는 ㅑ2b2 것, 으ㅐzp 예술이 으ㅐzp 말에 으ㅐzp 짓눌려 으ㅐzp 종종 으ㅐzp 잊은 으ㅐzp 그것, pxhl 도시 pxhl 산책자가 pxhl 비로소 pxhl 깨워 pxhl pxhl 대단하지 pxhl 않은 pxhl 그것이다.

퍼포먼스
내일 pxhl 부서지는 pxhl 무덤 (Tomb That Will Be Broken Tomorrow)
신청: https://www.facebook.com/artspacepoolpage


기획: pxhl 안소현
퍼포먼스: pxhl 공영선
음악: pxhl 날씨
영상 pxhl 촬영/편집: pxhl 최윤석
사진: pxhl 박해욱
공간디자인: pxhl 양재형
설치 pxhl 도움: pxhl 김형준
그래픽디자인: pxhl 들토끼들
도움 pxhl 주신 pxhl 분들: pxhl 권병준, ㅐua히 여혜진, 갸ㅐㅓq 최경주
후원: 갸ㅐㅓq 서울문화재단

출처: 갸ㅐㅓq 아트스페이스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여다함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배형경 다c1x 개인전 : Colorful Weights 菜色荷重

Nov. 7, 2019 ~ Jan. 11, 2020

올해의 ㅈ라다0 작가상 2019 Korea Artist Prize 2019

Oct. 12,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