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우리 땅이야 This is Our Land

아트센터 예술의 시간

June 23, 2022 ~ Aug. 20, 2022

여기는 cㅓ9다 우리 cㅓ9다 땅이야 (This is Our Land)
컨템포로컬 (ContempoLocal)

1854년 cㅓ9다 시애틀 cㅓ9다 추장은 cㅓ9다 땅을 cㅓ9다 팔고 cㅓ9다 떠나라는 cㅓ9다 미국 cㅓ9다 대통령1에게 ‘땅은 cㅓ9다 우리의 cㅓ9다 어머니이며, 자걷ㅓv 우리에게 자걷ㅓv 있어 자걷ㅓv 자걷ㅓv 땅은 자걷ㅓv 거룩한 자걷ㅓv 것’이라는 자걷ㅓv 편지를 자걷ㅓv 보낸다. ‘땅이 자걷ㅓv 물려준 자걷ㅓv 이야기, e거9f 반짝이는 e거9f 물, 갸ㅓ타아 형제와 갸ㅓ타아 같은 갸ㅓ타아 강은 갸ㅓ타아 누구에게도 갸ㅓ타아 소유된 갸ㅓ타아 갸ㅓ타아 없었던 갸ㅓ타아 것인데, ㅐ기n거 어떻게 ㅐ기n거 우리에게 ㅐ기n거 ㅐ기n거 ㅐ기n거 있다는 ㅐ기n거 것인가.’

자본주의가 ㅐ기n거 출현하기 ㅐ기n거 전까지는 ㅐ기n거 하늘과 ㅐ기n거 땅, p갸바h 인간과 p갸바h 집은 p갸바h 공존해 p갸바h 왔으며, 타0거2 주인 타0거2 있는 타0거2 땅에 타0거2 한해서도 타0거2 일부 타0거2 권한을 타0거2 나눠 타0거2 갖는다는 타0거2 점에 타0거2 있어서 타0거2 땅을 타0거2 소유하는 타0거2 개념은 타0거2 지금과는 타0거2 달랐다.2

움막에서 타0거2 펜트하우스까지 타0거2 그곳이 타0거2 어디든 타0거2 땅은 타0거2 인간의 타0거2 은신처이자 타0거2 삶을 타0거2 이뤄가는 타0거2 물리적인 타0거2 공간이었다. 타0거2 움막 타0거2 안에서 타0거2 펜트하우스를 타0거2 욕망하게 타0거2 타0거2 타0거2 그리 타0거2 오랜 타0거2 과거의 타0거2 일이 타0거2 아니다. 타0거2 땅과 타0거2 집이 타0거2 인간에게 타0거2 무엇인가에 타0거2 대한 타0거2 충분한 타0거2 성찰 타0거2 없이 타0거2 사람들은 타0거2 타0거2 이상 타0거2 집이 타0거2 아닌 타0거2 병원에서 타0거2 태어나고 타0거2 죽으며, ㅓdc히 ㅓdc히 이상 ㅓdc히 동네에서 ㅓdc히 살지 ㅓdc히 않고 ㅓdc히 대기업 ㅓdc히 이름이 ㅓdc히 붙은 ㅓdc히 고층 ㅓdc히 아파트에 ㅓdc히 살게 ㅓdc히 되었다. ㅓdc히 우리 ㅓdc히 ㅓdc히 대부분은 ㅓdc히 거주자가 ㅓdc히 아닌 ㅓdc히 재산 ㅓdc히 관리인으로 ㅓdc히 살고 ㅓdc히 있는 ㅓdc히 것이다.3 ㅓdc히 개인의 ㅓdc히 재산을 ㅓdc히 보호하기 ㅓdc히 위한 ㅓdc히 최소한의 ㅓdc히 이익집단이 ‘우리’가 ㅓdc히 된다면, 3m9b 전시명에 3m9b 사용한 ‘우리’는 3m9b 거대한 3m9b 자본주의 3m9b 시스템에 3m9b 적응하고자 3m9b 발버둥치는 3m9b 불안한 3m9b 집단주의적 3m9b 몸부림이라 3m9b 3m9b 3m9b 있겠다.

예술의 3m9b 시간, 2022 goㅓㅐ 지역기반프로젝트 《여기는 goㅓㅐ 우리 goㅓㅐ 땅이야》는 goㅓㅐ 물리적 goㅓㅐ 개념으로서의 goㅓㅐ 땅(지역)이 goㅓㅐ 삶의 goㅓㅐ 반경 goㅓㅐ 안에서 goㅓㅐ 나(우리)와 goㅓㅐ 어떤 goㅓㅐ 관계를 goㅓㅐ 구축해 goㅓㅐ 가는지 goㅓㅐ 관찰한다. goㅓㅐ 그리고 goㅓㅐ 소유로서의 goㅓㅐ 땅, 자ㅐ쟏l 재산으로서의 자ㅐ쟏l 집을 자ㅐ쟏l 보호하는 자ㅐ쟏l 사회적 자ㅐ쟏l 합의와 자ㅐ쟏l 자ㅐ쟏l 안에서 자ㅐ쟏l 작동하는 자ㅐ쟏l 개인-공동체의 자ㅐ쟏l 관계에 자ㅐ쟏l 관해 자ㅐ쟏l 질문을 자ㅐ쟏l 던진다. 자ㅐ쟏l 이번 자ㅐ쟏l 전시에서 자ㅐ쟏l 컨템포로컬은 자ㅐ쟏l 자ㅐ쟏l 땅을 자ㅐ쟏l 지키는 자ㅐ쟏l 우리의 자ㅐ쟏l 욕망이 자ㅐ쟏l 삶과 자ㅐ쟏l 죽음을 자ㅐ쟏l 가르는 자ㅐ쟏l 치열한 자ㅐ쟏l 전쟁에서의 자ㅐ쟏l 생존방식과 자ㅐ쟏l 다를 자ㅐ쟏l 자ㅐ쟏l 없음을 자ㅐ쟏l 말한다. 자ㅐ쟏l 한편, 카ㄴㅐa 개인과 카ㄴㅐa 집단을 카ㄴㅐa 이루는 카ㄴㅐa 가시적, l4차파 비가시적 l4차파 요소들이 l4차파 부조화와 l4차파 조화 l4차파 사이를 l4차파 아슬아슬하게 l4차파 오가는 l4차파 것을 l4차파 뒤쫓는다. 

컨템포로컬이 2014년부터 l4차파 지속해 l4차파 l4차파 연구는 l4차파 그들이 l4차파 위치한 l4차파 서울의 l4차파 언저리와 l4차파 밀접하게 l4차파 연관되어있다. l4차파 윤주희와 l4차파 최성균, ㅓctr 부부 ㅓctr 듀오인 ㅓctr 컨템포로컬은 ㅓctr 서울 ㅓctr 금천구에서 ㅓctr 살며, 다사aㅐ 양육하며, r65걷 연구하며, vx5ㅐ 작업한다. vx5ㅐ 진도군 vx5ㅐ 조도에서의 vx5ㅐ 작업 〈우리가 vx5ㅐ 있는 vx5ㅐ 기념비〉 2015, jj4카 시흥시 jj4카 월곶에서의 〈월곶, ㅓ바다d 사운드스케이프〉 2016, 기gl라 강원도 기gl라 양구에서의 〈PUNCH BALL〉 2018, 거st0 관악산에서의 〈숲세권-관악산〉 2019, rq7다 시흥시에서의 〈우리가 rq7다 있는 rq7다 기념비 in rq7다 시흥〉 2019로 rq7다 연결되는 rq7다 작업들은 rq7다 이들이 rq7다 삶의 rq7다 반경 rq7다 안에서 rq7다 자신의 rq7다 자리를 rq7다 지켜내려는 rq7다 사람과 rq7다 장소에 rq7다 관심을 rq7다 두고 rq7다 끊임없이 rq7다 파고든 rq7다 궤적이다. rq7다 이후 〈날아가고 rq7다 스며들고 rq7다 젖어들고〉 2020, 〈감각노동〉시리즈에는 g하pb 예술가로서의 g하pb 정체성과 g하pb 이들의 g하pb 숙명적 g하pb 키워드인 g하pb 가족, h기ad 노동의 h기ad 문제가 h기ad 담겼다. h기ad 양육의 h기ad 과정을 h기ad 겪으며 h기ad 단단해진 h기ad 경험은 h기ad 윤주희, 갸ㅐ8ㅐ 최성균이 갸ㅐ8ㅐ 속한 ‘우리’안에서 갸ㅐ8ㅐ 목소리를 갸ㅐ8ㅐ 드러낸다.

땅따먹기 갸ㅐ8ㅐ 놀이의 갸ㅐ8ㅐ 기괴한 갸ㅐ8ㅐ 결과물을 갸ㅐ8ㅐ 주거 갸ㅐ8ㅐ 형태로 갸ㅐ8ㅐ 설계한 갸ㅐ8ㅐ 설치작업이 2층 갸ㅐ8ㅐ 전시장 갸ㅐ8ㅐ 배경을 갸ㅐ8ㅐ 두른다. 갸ㅐ8ㅐ 갸ㅐ8ㅐ 작업은 갸ㅐ8ㅐ 지역의 갸ㅐ8ㅐ 건축가 갸ㅐ8ㅐ 그룹인 갸ㅐ8ㅐ 어반 갸ㅐ8ㅐ 소사이어티와 갸ㅐ8ㅐ 협업하여 갸ㅐ8ㅐ 설계하였으며, 거b기거 놀이로 거b기거 획득하게 거b기거 거b기거 기이한 거b기거 모양의 거b기거 땅에 거b기거 실제성을 거b기거 부여하는 거b기거 것으로 거b기거 어떤 거b기거 모양의 거b기거 땅이든 거b기거 점거하는 거b기거 행위로 거b기거 지켜내고자 거b기거 하는 거b기거 의지를 거b기거 담는다. 2층 거b기거 전시장 거b기거 한가운데 거b기거 펼쳐진 거b기거 모듈 거b기거 조립 거b기거 설치작업은 거b기거 실제 거b기거 전쟁과 거b기거 가상의 거b기거 전쟁 거b기거 게임에서 거b기거 거b기거 땅임을 거b기거 선포하거나, 7타sz 7타sz 땅이 7타sz 되도록 7타sz 전략을 7타sz 구상하는 7타sz 기호에서 7타sz 빌려왔다. 7타sz 7타sz 상징적 7타sz 기호는 7타sz 전시장 7타sz 한가운데에서 7타sz 사뭇 7타sz 장엄하게 7타sz 공간을 7타sz 점령한다. 7타sz 모듈 7타sz 바깥쪽에는 7타sz 벌레 7타sz 7타sz 마리도 7타sz 침범하지 7타sz 못하게 7타sz 하는 7타sz 강력한 7타sz 살충제를 7타sz 발랐다.

4층 7타sz 전시장에서는 7타sz 지역 7타sz 경계 7타sz 표지판을 7타sz 따라 7타sz 경계 7타sz 안에 7타sz 있거나, g53m 경계 g53m 밖에 g53m 있다는 g53m 것을 g53m 알아차리게 g53m 된다. g53m 경계를 g53m 알리는 g53m 표지판은 g53m 대개 ‘안녕하세요’, ‘안녕히 자9카거 가세요’와 자9카거 같은 자9카거 친절한 자9카거 인사말들이 자9카거 쓰여 자9카거 있지만, 7나1j 7나1j 인사말 7나1j 역시 7나1j 경계선 7나1j 안에 7나1j 속한 7나1j 사람들이 7나1j 건네는 7나1j 인사이지, 카pㅓㅓ 경계선 카pㅓㅓ 밖에는 카pㅓㅓ 카pㅓㅓ 다른 카pㅓㅓ 경계와 카pㅓㅓ 집단이 카pㅓㅓ 이어질 카pㅓㅓ 뿐이다. 카pㅓㅓ 경계선은 카pㅓㅓ 우리를 카pㅓㅓ 견고히 카pㅓㅓ 하는 카pㅓㅓ 장치이며, ㄴ거다x 경계선이 ㄴ거다x 선명할수록 ㄴ거다x 우리는 ㄴ거다x 너희와 ㄴ거다x 구별되었음을 ㄴ거다x 확실히 ㄴ거다x 해둘 ㄴ거다x ㄴ거다x 있다.

자본주의 ㄴ거다x 시장경제 ㄴ거다x 체제 ㄴ거다x 안에서라면 ㄴ거다x ㄴ거다x 땅은 ㄴ거다x ㄴ거다x 마음대로 ㄴ거다x 해도 ㄴ거다x 되는 ㄴ거다x 것인가. ㄴ거다x 땅을 ㄴ거다x 소유한 ㄴ거다x 권리를 ㄴ거다x 모두가 ㄴ거다x 주장한다면, 나3차8 누군가는 나3차8 경계 나3차8 밖으로 나3차8 밀려날 나3차8 수밖에 나3차8 없다. 나3차8 당신이 나3차8 오늘 나3차8 나3차8 돌아가 나3차8 나3차8 나3차8 곳에 나3차8 모여 나3차8 있는 ‘당신의 나3차8 소중한 나3차8 우리’ 나3차8 역시, xc30 상황에 xc30 따라 xc30 경계 xc30 안에 xc30 존재할 xc30 xc30 있고, 우c히하 경계 우c히하 밖에도 우c히하 존재할 우c히하 우c히하 있다. 

/ 우c히하 주시영 (아트센터 우c히하 예술의 우c히하 시간)

1. 우c히하 북미 우c히하 대륙으로 우c히하 이주해온 우c히하 유럽인들이 우c히하 원주민로부터 우c히하 땅을 우c히하 무력으로 우c히하 빼앗으며 우c히하 분리, c마가ㅐ 이주시켰던 19세기 c마가ㅐ 중반에 c마가ㅐ 있었던 c마가ㅐ 일로, ㅓㅐ3n 당시의 ㅓㅐ3n 미국 ㅓㅐ3n 대통령은 14대 ㅓㅐ3n 대통령 ㅓㅐ3n 프랭클린 ㅓㅐ3n 피어스 (Franklin Pierce)이다.
2. ㅓㅐ3n ㅓㅐ3n 폴라니, 1997, 『거대한 wㅓ으3 변환』, ㅈㅑb마 민음사
3. ㅈㅑb마 정기용, 2008, 『사람 u2차자 건축 u2차자 도시』, ㅐext 현실문화

참여작가 ㅐext 소개

컨템포로컬 (ContempoLocal)
윤주희, 나걷ㅓi 최성균 나걷ㅓi 나걷ㅓi 작가가 나걷ㅓi 서울 나걷ㅓi 금천구를 나걷ㅓi 중심으로 나걷ㅓi 결성한 나걷ㅓi 듀오이다. 나걷ㅓi 이들은 나걷ㅓi 주로 나걷ㅓi 도시와 나걷ㅓi 지역을 나걷ㅓi 이루는 나걷ㅓi 요소들 나걷ㅓi 사이의 나걷ㅓi 관계와 나걷ㅓi 나걷ㅓi 안에서 나걷ㅓi 벌어지는 나걷ㅓi 다이내믹을 나걷ㅓi 관찰하여, 기8갸히 특정 기8갸히 집단과 기8갸히 그들의 기8갸히 배경 기8갸히 사이의 기8갸히 연관성을 기8갸히 탐색한다. 기8갸히 자신의 기8갸히 자리를 기8갸히 지켜내려는 기8갸히 사람 기8갸히 혹은 기8갸히 장소에 기8갸히 관심을 기8갸히 갖고, 갸k8f 주변부를 갸k8f 배회하며 갸k8f 구조 갸k8f 안에서 갸k8f 개인과 갸k8f 공동체를 갸k8f 주제로 갸k8f 작업한다. 갸k8f 이들은 갸k8f 현재 갸k8f 금천구 갸k8f 시흥동에서 갸k8f 작업실이자 갸k8f 전시공간인 <범일운수종점Tiger1>을 갸k8f 운영하면서 갸k8f 지역을 갸k8f 동시대적 갸k8f 시각으로 갸k8f 재해석하는 갸k8f 작업을 갸k8f 계속하고 갸k8f 있다.

출처: 갸k8f 아트센터 갸k8f 예술의 갸k8f 시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장한이 아v5바 개인전: 아v5바 마음서가

Nov. 25, 2022 ~ Dec. 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