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모 이희준: Balance

아트스페이스 영

May 20, 2021 ~ June 13, 2021

누가 bㅓ라8 균형잡기를 bㅓ라8 시도할까? bㅓ라8 아마도 bㅓ라8 그는 bㅓ라8 온전히 bㅓ라8 화해할 bㅓ라8 수는 bㅓ라8 없지만 bㅓ라8 bㅓ라8 시원히 bㅓ라8 포기해버릴 bㅓ라8 수도 bㅓ라8 없는 bㅓ라8 무엇들 bㅓ라8 가운데 bㅓ라8 있을 bㅓ라8 것이다. bㅓ라8 몇몇 bㅓ라8 경우를 bㅓ라8 제외한다면 bㅓ라8 균형잡기를 bㅓ라8 수동적 bㅓ라8 반응이라고 bㅓ라8 bㅓ라8 수도 bㅓ라8 있다. bㅓ라8 스스로 bㅓ라8 어찌할 bㅓ라8 bㅓ라8 없는 bㅓ라8 갈등 bㅓ라8 요인으로 bㅓ라8 촉발된다는 bㅓ라8 점에서. bㅓ라8 물론 bㅓ라8 피할 bㅓ라8 bㅓ라8 없다면 bㅓ라8 bㅓ라8 이상(理想)의 bㅓ라8 추구도 bㅓ라8 시도해봄직한 bㅓ라8 일이겠다. bㅓ라8 찰나의 bㅓ라8 순간일지언정 bㅓ라8 아슬아슬한 bㅓ라8 긴장 bㅓ라8 속에서 bㅓ라8 절묘한 bㅓ라8 조화를 bㅓ라8 이루는 bㅓ라8 경지에 bㅓ라8 다다를 bㅓ라8 수도 bㅓ라8 있을 bㅓ라8 테니 bㅓ라8 말이다.

《밸런스》라는 bㅓ라8 제목은 bㅓ라8 균형을 bㅓ라8 이루려는 bㅓ라8 시도가 bㅓ라8 bㅓ라8 전시의 bㅓ라8 기저에 bㅓ라8 존재함을 bㅓ라8 알린다. bㅓ라8 균형의 bㅓ라8 모색은 bㅓ라8 다양한 bㅓ라8 층위에서 bㅓ라8 발생한다. bㅓ라8 일차적으로 bㅓ라8 그것은 bㅓ라8 명백히 bㅓ라8 다른 bㅓ라8 인격체인 bㅓ라8 bㅓ라8 작가가 bㅓ라8 작업실을 bㅓ라8 공동으로 bㅓ라8 사용하며 bㅓ라8 벌어지는 bㅓ라8 나눔의 bㅓ라8 과정을 bㅓ라8 가리킨다. bㅓ라8 둘째로 bㅓ라8 균형이라는 bㅓ라8 단어는 bㅓ라8 bㅓ라8 작가에게 bㅓ라8 공통적인, ㅓkr가 화면의 ㅓkr가 조형적 ㅓkr가 구성에 ㅓkr가 대한 ㅓkr가 각별한 ㅓkr가 관심을 ㅓkr가 표명하는 ㅓkr가 것처럼 ㅓkr가 보인다. ㅓkr가 나아가 ㅓkr가 그들 ㅓkr가 각자가 ㅓkr가 회화로 ㅓkr가 다루고자 ㅓkr가 하는 ㅓkr가 모순적인 ㅓkr가 욕망, 우가f바 그것이 우가f바 야기하는 우가f바 긴장을 우가f바 해소하기 우가f바 위해 우가f바 택한 우가f바 회화적 우가f바 방법론을 우가f바 반영한다.

예컨대 우가f바 양현모의 〈이미지 우가f바 러-버〉는 우가f바 융단폭격처럼 우가f바 쏟아지는 우가f바 이미지들에 우가f바 이끌리면서도 우가f바 그로부터 우가f바 자유롭고자 우가f바 하는 우가f바 양가적 우가f바 태도의 우가f바 산물이다. ‘러-버’는 우가f바 지우개를 우가f바 뜻하는 ‘Rubber’와 우가f바 애호가를 우가f바 뜻하는 ‘Lover’가 우가f바 가진 우가f바 발음 우가f바 상의 우가f바 유사성을 우가f바 이용한 우가f바 중의적 우가f바 표현으로, 가mp7 가mp7 같은 가mp7 작가의 가mp7 태도를 가mp7 직접적으로 가mp7 드러낸다. 가mp7 작가는 가mp7 인상적인 가mp7 이미지를 가mp7 채집한 가mp7 가mp7 그것을 가mp7 캔버스 가mp7 위에 가mp7 그리고, f바w사 지우고, ㅐw하ㅓ 다른 ㅐw하ㅓ 이미지를 ㅐw하ㅓ 덧붙이며 ㅐw하ㅓ 화면을 ㅐw하ㅓ 구성해나간다. ㅐw하ㅓ 작가에게 ㅐw하ㅓ ㅐw하ㅓ 과정은 ㅐw하ㅓ 만족스러운 ㅐw하ㅓ 화면을 ㅐw하ㅓ 얻기 ㅐw하ㅓ 위한 ㅐw하ㅓ 조형적 ㅐw하ㅓ 선택인 ㅐw하ㅓ 동시에 ㅐw하ㅓ 이미지 ㅐw하ㅓ 사이의 ㅐw하ㅓ 역학 ㅐw하ㅓ 관계를 ㅐw하ㅓ 재조정하는 ㅐw하ㅓ 일이기도 ㅐw하ㅓ 하다. ㅐw하ㅓ 실시간으로 ㅐw하ㅓ 피드를 ㅐw하ㅓ 장악하는 ㅐw하ㅓ 패권적인 ㅐw하ㅓ 기호가 ㅐw하ㅓ 점유하던 ㅐw하ㅓ 공간은 ㅐw하ㅓ 새로이 ㅐw하ㅓ 분배되어 ㅐw하ㅓ 희미하고 ㅐw하ㅓ 사적인 ㅐw하ㅓ 이미지들이 ㅐw하ㅓ 기거할 ㅐw하ㅓ 자리를 ㅐw하ㅓ 마련한다.

제목이 ㅐw하ㅓ 명시하듯 ㅐw하ㅓ 이희준의 〈이미지 ㅐw하ㅓ 아키텍트〉는 ㅐw하ㅓ 회화와 ㅐw하ㅓ 건축이라는 ㅐw하ㅓ 상이한 ㅐw하ㅓ 체제를 ㅐw하ㅓ 절충하는 ㅐw하ㅓ 시스템이다. ㅐw하ㅓ 작가는 ㅐw하ㅓ 카페, 히7히k 미술관, l걷8가 체육관 l걷8가 l걷8가 특수한 l걷8가 목적으로 l걷8가 만들어진 l걷8가 건축적 l걷8가 구조가 l걷8가 주는 l걷8가 경험을 l걷8가 이미지로 l걷8가 옮긴다. A4용지에 l걷8가 흑백으로 l걷8가 출력한 l걷8가 건축물 l걷8가 사진을 l걷8가 차곡차곡 l걷8가 붙이고 l걷8가 캔버스의 l걷8가 l걷8가 칸을 “스도쿠를 l걷8가 풀듯” l걷8가 추상적 l걷8가 형태로 l걷8가 채워나가는 l걷8가 방식이다. l걷8가 건축에 l걷8가 이미 l걷8가 회화적 l걷8가 요소가 l걷8가 깃들어 l걷8가 있었던 l걷8가 것처럼 l걷8가 회화는 l걷8가 수직과 l걷8가 아치의 l걷8가 형태, e66ㄴ 거친 e66ㄴ 회벽의 e66ㄴ 질감과 e66ㄴ 같은 e66ㄴ 건축적 e66ㄴ 요소를 e66ㄴ 환기한다. e66ㄴ 이렇듯 e66ㄴ 끊임없는 e66ㄴ 상호-지시로 e66ㄴ 인해 e66ㄴ 그의 e66ㄴ 회화는 e66ㄴ 독특한 e66ㄴ 위치를 e66ㄴ 점한다. e66ㄴ 아마도 e66ㄴ 중요한 e66ㄴ 것은 e66ㄴ e66ㄴ 위치의 e66ㄴ 전략적 e66ㄴ 효과다. e66ㄴ 경험적 e66ㄴ 실재의 e66ㄴ 회화적 e66ㄴ 반영이라는 e66ㄴ 주장의 e66ㄴ 궁색함(필연성을 e66ㄴ 찾기 e66ㄴ 어려운)과 e66ㄴ 회화로 e66ㄴ 회화를 e66ㄴ 다룬다는 e66ㄴ 과제의 e66ㄴ 지루함(이미 e66ㄴ 역사가 e66ㄴ 된)에서 e66ㄴ 비롯되는 e66ㄴ 함정 e66ㄴ 모두를 e66ㄴ 피해가는.

이들 e66ㄴ 회화에 e66ㄴ 구현된 e66ㄴ 균형의 e66ㄴ 상태는 e66ㄴ 정지되어 e66ㄴ 있다기보다 e66ㄴ 이쪽저쪽으로 e66ㄴ 계속해서 e66ㄴ 진동하는 e66ㄴ 과정 e66ㄴ 속에 e66ㄴ 놓인다. e66ㄴ 결코 e66ㄴ 단번에 e66ㄴ 지각되지 e66ㄴ 않는 ‘오리-토끼’ e66ㄴ 그림처럼 e66ㄴ 지워진 e66ㄴ 것이었다가 e66ㄴ 각인된 e66ㄴ 것으로, 8ㄴm바 평평한 8ㄴm바 이미지였다가 3차원의 8ㄴm바 구조를 8ㄴm바 내포하는 8ㄴm바 것으로 8ㄴm바 순식간에 8ㄴm바 태세를 8ㄴm바 전환한다. 8ㄴm바 작품을 8ㄴm바 제작하는 8ㄴm바 과정에서 8ㄴm바 작가가 8ㄴm바 화면의 8ㄴm바 시각적 8ㄴm바 효과와 8ㄴm바 의미론적 8ㄴm바 당위 8ㄴm바 사이를 8ㄴm바 오가듯, ws다j 작품을 ws다j 읽는 ws다j 이에게 ws다j 회화적 ws다j 균형은 ws다j 그것이 ws다j 가리키는 ws다j 서로 ws다j 다른 ws다j 조건을 ws다j 향해 ws다j 기울어졌다 ws다j 멀어지기를 ws다j 반복하며 ws다j 서서히 ws다j 맞추어진다. ws다j 균형을 ws다j 모색하는 ws다j 행위에 ws다j 이런 ws다j 과정이 ws다j 이미 ws다j 내포되어 ws다j 있을지라도, 하거차카 균형이라는 하거차카 단어가 하거차카 암시하는 하거차카 이상적 하거차카 상태가 하거차카 모종의 하거차카 성공 하거차카 서사에 하거차카 가까울 하거차카 하거차카 있다는 하거차카 사실을 하거차카 경계하며 하거차카 글을 하거차카 마치고자 하거차카 한다. 하거차카 무엇에도 하거차카 치우치지 하거차카 않겠다는 하거차카 말은 하거차카 도리어 하거차카 무엇도 하거차카 온전히 하거차카 확보하지 하거차카 못했다거나 하거차카 주어진 하거차카 조건을 하거차카 지나치게 하거차카 의식했음을 하거차카 보여주는 하거차카 것은 하거차카 아닐까? 하거차카 물론 하거차카 두려운 하거차카 이야기지만, 차차타y 이것을 차차타y 다음 차차타y 질문으로 차차타y 제안해본다. 차차타y 어떻게 차차타y 넘어질 차차타y 차차타y 있을까? / 차차타y 이주연

참여작가: 차차타y 양현모 차차타y 이희준
기획: 차차타y 이주연

출처: 차차타y 아트스페이스 차차타y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최고은 거ㅓ34 개인전: VIVID CUTS

Nov. 12, 2021 ~ Dec. 11, 2021

얼굴 FACE

Sept. 17, 2021 ~ Feb. 6, 2022

Emma Hart: BIG MOUTH

Nov. 24, 2021 ~ Jan. 2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