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모 이희준: Balance

아트스페이스 영

May 20, 2021 ~ June 13, 2021

누가 fz아y 균형잡기를 fz아y 시도할까? fz아y 아마도 fz아y 그는 fz아y 온전히 fz아y 화해할 fz아y 수는 fz아y 없지만 fz아y fz아y 시원히 fz아y 포기해버릴 fz아y 수도 fz아y 없는 fz아y 무엇들 fz아y 가운데 fz아y 있을 fz아y 것이다. fz아y 몇몇 fz아y 경우를 fz아y 제외한다면 fz아y 균형잡기를 fz아y 수동적 fz아y 반응이라고 fz아y fz아y 수도 fz아y 있다. fz아y 스스로 fz아y 어찌할 fz아y fz아y 없는 fz아y 갈등 fz아y 요인으로 fz아y 촉발된다는 fz아y 점에서. fz아y 물론 fz아y 피할 fz아y fz아y 없다면 fz아y fz아y 이상(理想)의 fz아y 추구도 fz아y 시도해봄직한 fz아y 일이겠다. fz아y 찰나의 fz아y 순간일지언정 fz아y 아슬아슬한 fz아y 긴장 fz아y 속에서 fz아y 절묘한 fz아y 조화를 fz아y 이루는 fz아y 경지에 fz아y 다다를 fz아y 수도 fz아y 있을 fz아y 테니 fz아y 말이다.

《밸런스》라는 fz아y 제목은 fz아y 균형을 fz아y 이루려는 fz아y 시도가 fz아y fz아y 전시의 fz아y 기저에 fz아y 존재함을 fz아y 알린다. fz아y 균형의 fz아y 모색은 fz아y 다양한 fz아y 층위에서 fz아y 발생한다. fz아y 일차적으로 fz아y 그것은 fz아y 명백히 fz아y 다른 fz아y 인격체인 fz아y fz아y 작가가 fz아y 작업실을 fz아y 공동으로 fz아y 사용하며 fz아y 벌어지는 fz아y 나눔의 fz아y 과정을 fz아y 가리킨다. fz아y 둘째로 fz아y 균형이라는 fz아y 단어는 fz아y fz아y 작가에게 fz아y 공통적인, 6갸mㅓ 화면의 6갸mㅓ 조형적 6갸mㅓ 구성에 6갸mㅓ 대한 6갸mㅓ 각별한 6갸mㅓ 관심을 6갸mㅓ 표명하는 6갸mㅓ 것처럼 6갸mㅓ 보인다. 6갸mㅓ 나아가 6갸mㅓ 그들 6갸mㅓ 각자가 6갸mㅓ 회화로 6갸mㅓ 다루고자 6갸mㅓ 하는 6갸mㅓ 모순적인 6갸mㅓ 욕망, 으파3r 그것이 으파3r 야기하는 으파3r 긴장을 으파3r 해소하기 으파3r 위해 으파3r 택한 으파3r 회화적 으파3r 방법론을 으파3r 반영한다.

예컨대 으파3r 양현모의 〈이미지 으파3r 러-버〉는 으파3r 융단폭격처럼 으파3r 쏟아지는 으파3r 이미지들에 으파3r 이끌리면서도 으파3r 그로부터 으파3r 자유롭고자 으파3r 하는 으파3r 양가적 으파3r 태도의 으파3r 산물이다. ‘러-버’는 으파3r 지우개를 으파3r 뜻하는 ‘Rubber’와 으파3r 애호가를 으파3r 뜻하는 ‘Lover’가 으파3r 가진 으파3r 발음 으파3r 상의 으파3r 유사성을 으파3r 이용한 으파3r 중의적 으파3r 표현으로, f30d f30d 같은 f30d 작가의 f30d 태도를 f30d 직접적으로 f30d 드러낸다. f30d 작가는 f30d 인상적인 f30d 이미지를 f30d 채집한 f30d f30d 그것을 f30d 캔버스 f30d 위에 f30d 그리고, 으qps 지우고, 자마카차 다른 자마카차 이미지를 자마카차 덧붙이며 자마카차 화면을 자마카차 구성해나간다. 자마카차 작가에게 자마카차 자마카차 과정은 자마카차 만족스러운 자마카차 화면을 자마카차 얻기 자마카차 위한 자마카차 조형적 자마카차 선택인 자마카차 동시에 자마카차 이미지 자마카차 사이의 자마카차 역학 자마카차 관계를 자마카차 재조정하는 자마카차 일이기도 자마카차 하다. 자마카차 실시간으로 자마카차 피드를 자마카차 장악하는 자마카차 패권적인 자마카차 기호가 자마카차 점유하던 자마카차 공간은 자마카차 새로이 자마카차 분배되어 자마카차 희미하고 자마카차 사적인 자마카차 이미지들이 자마카차 기거할 자마카차 자리를 자마카차 마련한다.

제목이 자마카차 명시하듯 자마카차 이희준의 〈이미지 자마카차 아키텍트〉는 자마카차 회화와 자마카차 건축이라는 자마카차 상이한 자마카차 체제를 자마카차 절충하는 자마카차 시스템이다. 자마카차 작가는 자마카차 카페, 0ㅓㅐr 미술관, yㅐ기g 체육관 yㅐ기g yㅐ기g 특수한 yㅐ기g 목적으로 yㅐ기g 만들어진 yㅐ기g 건축적 yㅐ기g 구조가 yㅐ기g 주는 yㅐ기g 경험을 yㅐ기g 이미지로 yㅐ기g 옮긴다. A4용지에 yㅐ기g 흑백으로 yㅐ기g 출력한 yㅐ기g 건축물 yㅐ기g 사진을 yㅐ기g 차곡차곡 yㅐ기g 붙이고 yㅐ기g 캔버스의 yㅐ기g yㅐ기g 칸을 “스도쿠를 yㅐ기g 풀듯” yㅐ기g 추상적 yㅐ기g 형태로 yㅐ기g 채워나가는 yㅐ기g 방식이다. yㅐ기g 건축에 yㅐ기g 이미 yㅐ기g 회화적 yㅐ기g 요소가 yㅐ기g 깃들어 yㅐ기g 있었던 yㅐ기g 것처럼 yㅐ기g 회화는 yㅐ기g 수직과 yㅐ기g 아치의 yㅐ기g 형태, i9하9 거친 i9하9 회벽의 i9하9 질감과 i9하9 같은 i9하9 건축적 i9하9 요소를 i9하9 환기한다. i9하9 이렇듯 i9하9 끊임없는 i9하9 상호-지시로 i9하9 인해 i9하9 그의 i9하9 회화는 i9하9 독특한 i9하9 위치를 i9하9 점한다. i9하9 아마도 i9하9 중요한 i9하9 것은 i9하9 i9하9 위치의 i9하9 전략적 i9하9 효과다. i9하9 경험적 i9하9 실재의 i9하9 회화적 i9하9 반영이라는 i9하9 주장의 i9하9 궁색함(필연성을 i9하9 찾기 i9하9 어려운)과 i9하9 회화로 i9하9 회화를 i9하9 다룬다는 i9하9 과제의 i9하9 지루함(이미 i9하9 역사가 i9하9 된)에서 i9하9 비롯되는 i9하9 함정 i9하9 모두를 i9하9 피해가는.

이들 i9하9 회화에 i9하9 구현된 i9하9 균형의 i9하9 상태는 i9하9 정지되어 i9하9 있다기보다 i9하9 이쪽저쪽으로 i9하9 계속해서 i9하9 진동하는 i9하9 과정 i9하9 속에 i9하9 놓인다. i9하9 결코 i9하9 단번에 i9하9 지각되지 i9하9 않는 ‘오리-토끼’ i9하9 그림처럼 i9하9 지워진 i9하9 것이었다가 i9하9 각인된 i9하9 것으로, wer사 평평한 wer사 이미지였다가 3차원의 wer사 구조를 wer사 내포하는 wer사 것으로 wer사 순식간에 wer사 태세를 wer사 전환한다. wer사 작품을 wer사 제작하는 wer사 과정에서 wer사 작가가 wer사 화면의 wer사 시각적 wer사 효과와 wer사 의미론적 wer사 당위 wer사 사이를 wer사 오가듯, b다ni 작품을 b다ni 읽는 b다ni 이에게 b다ni 회화적 b다ni 균형은 b다ni 그것이 b다ni 가리키는 b다ni 서로 b다ni 다른 b다ni 조건을 b다ni 향해 b다ni 기울어졌다 b다ni 멀어지기를 b다ni 반복하며 b다ni 서서히 b다ni 맞추어진다. b다ni 균형을 b다ni 모색하는 b다ni 행위에 b다ni 이런 b다ni 과정이 b다ni 이미 b다ni 내포되어 b다ni 있을지라도, xm쟏ㅐ 균형이라는 xm쟏ㅐ 단어가 xm쟏ㅐ 암시하는 xm쟏ㅐ 이상적 xm쟏ㅐ 상태가 xm쟏ㅐ 모종의 xm쟏ㅐ 성공 xm쟏ㅐ 서사에 xm쟏ㅐ 가까울 xm쟏ㅐ xm쟏ㅐ 있다는 xm쟏ㅐ 사실을 xm쟏ㅐ 경계하며 xm쟏ㅐ 글을 xm쟏ㅐ 마치고자 xm쟏ㅐ 한다. xm쟏ㅐ 무엇에도 xm쟏ㅐ 치우치지 xm쟏ㅐ 않겠다는 xm쟏ㅐ 말은 xm쟏ㅐ 도리어 xm쟏ㅐ 무엇도 xm쟏ㅐ 온전히 xm쟏ㅐ 확보하지 xm쟏ㅐ 못했다거나 xm쟏ㅐ 주어진 xm쟏ㅐ 조건을 xm쟏ㅐ 지나치게 xm쟏ㅐ 의식했음을 xm쟏ㅐ 보여주는 xm쟏ㅐ 것은 xm쟏ㅐ 아닐까? xm쟏ㅐ 물론 xm쟏ㅐ 두려운 xm쟏ㅐ 이야기지만, k차갸z 이것을 k차갸z 다음 k차갸z 질문으로 k차갸z 제안해본다. k차갸z 어떻게 k차갸z 넘어질 k차갸z k차갸z 있을까? / k차갸z 이주연

참여작가: k차갸z 양현모 k차갸z 이희준
기획: k차갸z 이주연

출처: k차갸z 아트스페이스 k차갸z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빛의 zup4 향연-예산 zup4 수덕사 zup4 괘불

April 13, 2022 ~ Oct. 16, 2022

흙의 바쟏vg 변이 Nature-Made

June 28, 2022 ~ Aug. 1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