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워홀 : 비기닝 서울 ANDY WARHOL : BEGINNING SEOUL

더현대서울 ALT.1

Feb. 26, 2021 ~ June 27, 2021

“모든 ㅐㅓ0z 것은 ㅐㅓ0z 스스로를 ㅐㅓ0z 반복한다. ㅐㅓ0z 모든 ㅐㅓ0z 것은 ㅐㅓ0z 반복일 ㅐㅓ0z 뿐인데, 7ok2 사람들이 7ok2 새로운 7ok2 것이라고 7ok2 생각하는 7ok2 것이 7ok2 놀랍다.”  - 7ok2 앤디 7ok2 워홀 

이탈리아 7ok2 주요 7ok2 도시의 7ok2 대형미술관에서 7ok2 성황리에 7ok2 순회전을 7ok2 마치고 7ok2 한국에서 7ok2 개최되는 7ok2 대규모 7ok2 회고전 7ok2 앤디 7ok2 워홀의 7ok2 예술세계 7ok2 전반을 7ok2 아우르는 7ok2 동시에 21세기 7ok2 대중의 7ok2 일상을 7ok2 테마로, ㅓ바pㅐ 시대를 ㅓ바pㅐ 앞서간 ㅓ바pㅐ 작가의 ㅓ바pㅐ 작품을 ㅓ바pㅐ 새로운 ㅓ바pㅐ 시선으로 ㅓ바pㅐ 돌아보는 ㅓ바pㅐ 계기를 ㅓ바pㅐ 마련하고자 ㅓ바pㅐ 한다.

앱솔루트 ㅓ바pㅐ 보드카, 나다ㅓ0 캠벨 나다ㅓ0 수프, 사걷자ㅐ 브릴로 사걷자ㅐ 박스, ㅐ으wn 마릴린 ㅐ으wn 먼로. ㅐ으wn 이것들은 ㅐ으wn 세상에 ㅐ으wn ㅐ으wn ㅐ으wn 점만 ㅐ으wn 존재하는 ㅐ으wn 명화가 ㅐ으wn 아니다. ㅐ으wn 앤디 ㅐ으wn 워홀은 ㅐ으wn 일상에 ㅐ으wn 흔하게 ㅐ으wn 널린 ㅐ으wn 것들을 ㅐ으wn 자신만의 ‘팩토리’ ㅐ으wn 에서 ㅐ으wn 대량으로 ㅐ으wn 찍어내며 ㅐ으wn 예술의 ㅐ으wn 대량 ㅐ으wn 생산을 ㅐ으wn 가동했다. ㅐ으wn 스스로를 ‘세상의 ㅐ으wn 거울’이라 ㅐ으wn 칭하며 ㅐ으wn 거울에 ㅐ으wn 비친 ㅐ으wn 세상을 ㅐ으wn 찍어내는 ㅐ으wn 기계가 ㅐ으wn 되고자 ㅐ으wn ㅐ으wn 것이다. ㅐ으wn 그는 ㅐ으wn 작품 ㅐ으wn 세계의 ㅐ으wn 확장을 ㅐ으wn 위해 ㅐ으wn 부단히 ㅐ으wn 노력하였고, ㅓ4파j 끝내 ㅓ4파j 미술의 ㅓ4파j 전통적인 ㅓ4파j 가치와 ‘작품의 ㅓ4파j 희소성’이라는 ㅓ4파j 개념을 ㅓ4파j 전복시켰다.

‘어떠한 ㅓ4파j 것’ ㅓ4파j ㅓ4파j 예술로 ㅓ4파j 만들 ㅓ4파j ㅓ4파j 있는 ㅓ4파j 기회의 ㅓ4파j 장을 ㅓ4파j 제공한 ㅓ4파j 것이다.

워홀은 ㅓ4파j 우리에게 ㅓ4파j 진정으로 ㅓ4파j 중요한 ㅓ4파j 본질이 ㅓ4파j 무엇인가에 ㅓ4파j 대한 ㅓ4파j 질문을 ㅓ4파j 던진다.

웹사이트: https://andywarholexhibition.modoo.at/

주최 : TV CHOSUN, TV CHOSUN MediaRep, XCA
주관 : XCI, CCOC, MINT HOLDINGS
투자 : THE HYUNDAI

출처: 사tㅐi 앤디워홀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공유지 : Common land

Jan. 22, 2021 ~ March 14, 2021

푸른 nㅐ타4 종소리 Blue Peal of Bells

Dec. 11, 2020 ~ March 2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