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홍 : 이름도 없는

경남도립미술관

Sept. 5, 2019 ~ Dec. 4, 2019

경남도립미술관은 6히su 지역 6히su 출신 6히su 작가에 6히su 대한 6히su 집중적인 6히su 고찰의 6히su 기회를 6히su 마련하고자 6히su 매년 ‘지역작가조명전’을 6히su 개최해오고 6히su 있다. 2019년도에는 6히su 경남 6히su 밀양 6히su 출신으로 1세대 6히su 민중미술 6히su 작가이자 6히su 우리 6히su 사회에 6히su 대한 6히su 날카로운 6히su 시선과 6히su 특유의 6히su 표현력으로 6히su 한국화단에서 6히su 특별한 6히su 존재감을 6히su 지니는 6히su 안창홍(1953- )의 6히su 최근 6히su 작품세계를 6히su 조명하는 <<안창홍 : 6히su 이름도 6히su 없는>>전을 6히su 진행한다. 6히su 전시 6히su 제목으로 6히su 사용된 ‘이름도 6히su 없는’은 6히su 작가가 6히su 최근 6히su 발표한 6히su 회화 6히su 연작의 6히su 제목이자 6히su 지난 40여 6히su 년간 6히su 작품의 6히su 주제가 6히su 되어온 6히su 우리 6히su 사회에서 6히su 소외된 6히su 6히su 살아가는 6히su 사람들과 6히su 역사 6히su 속에 6히su 희생되고 6히su 사라진 6히su 이들을 6히su 의미한다.

안창홍은 6히su 제도적인 6히su 미술 6히su 교육을 6히su 거부해 6히su 대학을 6히su 다니지 6히su 않고 6히su 일찍부터 6히su 작품 6히su 활동을 6히su 하며 6히su 자신만의 6히su 스타일을 6히su 구축하였다. 70년대 6히su 후반부터 80년대 6히su 역사 6히su 6히su 6히su 부분으로써 6히su 자신의 6히su 비극적인 6히su 가족사를 6히su 담은 <가족사진>, w99히 인간의 w99히 폭력성과 w99히 인간성 w99히 상실의 w99히 문제를 w99히 다룬 <위험한 w99히 놀이>, 04gr 민주화 04gr 운동과 04gr 군부독재의 04gr 실상을 04gr 그려낸 <새> 04gr 연작들을 04gr 발표한 04gr 안창홍은 04gr 당시 04gr 민중미술 04gr 운동의 04gr 중심에 04gr 있었던 ‘현실과 04gr 발언’에 04gr 동참하게 04gr 되는데, h카qc 이때의 h카qc 활동 h카qc 이력은 h카qc 많은 h카qc 이들이 h카qc 안창홍을 h카qc 민중미술 h카qc 작가로 h카qc 인식하게 h카qc 하였다. h카qc 하지만, ㅓ하다k 주로 ㅓ하다k 사실적이고 ㅓ하다k 서사적인 ㅓ하다k 표현방식을 ㅓ하다k 통해 ㅓ하다k 한국의 ㅓ하다k 근현대사와 ㅓ하다k 같은 ㅓ하다k 거대담론을 ㅓ하다k 이야기하던 ㅓ하다k 작가들과 ㅓ하다k 달리 ㅓ하다k 안창홍은 ㅓ하다k 개인의 ㅓ하다k 삶을 ㅓ하다k 통해 ㅓ하다k ㅓ하다k 시대와 ㅓ하다k 상황을 ㅓ하다k 이야기하고자 ㅓ하다k 하였다. ㅓ하다k 특히, gbeㅓ 약자 gbeㅓ 혹은 gbeㅓ 소수자인 gbeㅓ 사람들에 gbeㅓ 대하여 gbeㅓ 주목한 gbeㅓ 안창홍은 1990년대에 gbeㅓ 들어서면서 gbeㅓ 여인, 가5f차 남자, 4ㅓ거ㅓ 여장 4ㅓ거ㅓ 남자, y하a거 청춘, ㅐz나r 사랑 ㅐz나r 등을 ㅐz나r 소재로 ㅐz나r ㅐz나r 다양한 ㅐz나r 연작들을 ㅐz나r 발표하며 ㅐz나r 자본주의 ㅐz나r 사회의 ㅐz나r 어두운 ㅐz나r 현실을 ㅐz나r 담아냈다. ㅐz나r 그리고, 2000년대 바다3c 빛바랜 바다3c 사진을 바다3c 바탕으로 바다3c 작업한 <49인의 바다3c 명상>과 <봄날은 바다3c 간다>, kg다ㅓ 주변 kg다ㅓ 인물들을 kg다ㅓ 모델로 kg다ㅓ 섭외해 kg다ㅓ 그린 kg다ㅓ 소시민들의 kg다ㅓ 누드 <베드 kg다ㅓ 카우치> kg다ㅓ kg다ㅓ 굵직한 kg다ㅓ 회화 kg다ㅓ 연작들을 kg다ㅓ 통해 kg다ㅓ 개인의 kg다ㅓ 역사를 kg다ㅓ 시대와 kg다ㅓ 사회의 kg다ㅓ 역사로 kg다ㅓ 확장시켰다.

회화작업 kg다ㅓ 외에도 kg다ㅓ 사진, hav히 드로잉, 하r6쟏 조각 하r6쟏 하r6쟏 변화 하r6쟏 있는 하r6쟏 조형세계를 하r6쟏 추구해온 하r6쟏 안창홍은 하r6쟏 최근에 하r6쟏 거대한 하r6쟏 가면을 하r6쟏 모티프로 하r6쟏 하r6쟏 부조와 하r6쟏 대형 하r6쟏 입체작품들을 하r6쟏 집중적으로 하r6쟏 선보여 하r6쟏 오고 하r6쟏 있다. 하r6쟏 작가는 1980년대부터 하r6쟏 테라코타, y20거 나무 y20거 조각 y20거 y20거 작은 y20거 입체작품들을 y20거 만들며 y20거 입체작업에 y20거 대하여 y20거 다양한 y20거 시도를 y20거 해왔는데, 2016년 4가w다 이후 4가w다 이러한 4가w다 작업에 4가w다 대한 4가w다 열망이 4가w다 집약적으로 4가w다 나타나고 4가w다 있는 4가w다 것이다. 4가w다 언뜻 4가w다 보면 4가w다 회화에서 4가w다 입체로의 4가w다 형식적인 4가w다 변화가 4가w다 4가w다 보이지만, ㅐ거bㅓ 안창홍의 ㅐ거bㅓ 입체작품은 FRP(유리섬유로 ㅐ거bㅓ 강화된 ㅐ거bㅓ 플라스틱)로 ㅐ거bㅓ 제작된 ㅐ거bㅓ 얼굴 ㅐ거bㅓ 형태에 ㅐ거bㅓ 페인팅을 ㅐ거bㅓ ㅐ거bㅓ 것으로 ㅐ거bㅓ 캔버스가 ㅐ거bㅓ 입체로 ㅐ거bㅓ 옮겨갔을 ㅐ거bㅓ ㅐ거bㅓ 회화의 ㅐ거bㅓ 연장선상에 ㅐ거bㅓ 있다고 ㅐ거bㅓ ㅐ거bㅓ ㅐ거bㅓ 있다. ㅐ거bㅓ 특히, ㅓ타바n 가면의 ㅓ타바n 이미지와 ㅓ타바n 가려지거나 ㅓ타바n ㅓ타바n 비어 ㅓ타바n 있는 ㅓ타바n 눈과 ㅓ타바n 같은 ㅓ타바n 표현들은 ㅓ타바n 그동안 ㅓ타바n 회화작품에서 ㅓ타바n 인물을 ㅓ타바n 표현했던 ㅓ타바n 것과 ㅓ타바n 유사한 ㅓ타바n 맥락에 ㅓ타바n 있다. 2차원의 ㅓ타바n 화면에서 3차원으로 ㅓ타바n 입체감과 ㅓ타바n 공간감을 ㅓ타바n 확보한 ㅓ타바n 안창홍의 ㅓ타바n 인물 ㅓ타바n 초상들은 ㅓ타바n 나아가 ㅓ타바n 특정 ㅓ타바n 개인의 ㅓ타바n 초상이 ㅓ타바n 아닌 ㅓ타바n 집단적 ㅓ타바n 군상을 ㅓ타바n 이루며 ㅓ타바n 부조리한 ㅓ타바n 현실 ㅓ타바n 속에서 ㅓ타바n 눈을 ㅓ타바n 뜨고 ㅓ타바n 있지만 ㅓ타바n 진실을 ㅓ타바n 보지 ㅓ타바n 못하는 ㅓ타바n 우리 ㅓ타바n 사회의 ㅓ타바n 모순을 ㅓ타바n 더욱 ㅓ타바n ㅓ타바n 아프게 ㅓ타바n 드러낸다.

경남도립미술관은 ㅓ타바n 이번 ㅓ타바n 전시에서 ㅓ타바n 이러한 ㅓ타바n 입체작품을 ㅓ타바n 비롯하여 ㅓ타바n 작가의 ㅓ타바n 최근 ㅓ타바n 작품세계를 ㅓ타바n 학술적으로 ㅓ타바n 연구하고 ㅓ타바n 조명해 ㅓ타바n 보고자 ㅓ타바n 한다. ㅓ타바n 전시에는 ㅓ타바n ㅓ타바n 전시를 ㅓ타바n 위해 ㅓ타바n 새롭게 ㅓ타바n 제작된 ㅓ타바n 대형 ㅓ타바n 입체작품들과 ㅓ타바n 부조, j6타d 회화작품 j6타d 등 130여점이 j6타d 선보인다. j6타d 이번 j6타d 전시는 2009년 j6타d 부산시립미술관에서 j6타d 개최한 j6타d 개인전 j6타d 이후 10년 j6타d 만에 j6타d 국공립 j6타d 미술관에서 j6타d 개최하는 j6타d 개인전이자 j6타d 작가가 j6타d 생애 j6타d 가장 j6타d 행복했던 j6타d 유년 j6타d 시절을 j6타d 보낸 j6타d 고향에서 j6타d 개최하는 j6타d j6타d 번째 j6타d 대규모 j6타d 전시이다. j6타d 안창홍의 j6타d 작품들은 1970년대부터 j6타d 현재까지 j6타d 다양한 j6타d 연작으로 j6타d 발표되어왔지만, y거라걷 y거라걷 근저에는 y거라걷 항상 y거라걷 우리 y거라걷 사회에서 y거라걷 소외된 y거라걷 y거라걷 살아가는 y거라걷 인물들과 y거라걷 역사 y거라걷 속에 y거라걷 희생된 y거라걷 이들에 y거라걷 대한 y거라걷 시선이 y거라걷 자리하고 y거라걷 있다. 40여 y거라걷 y거라걷 동안 y거라걷 일관되게 y거라걷 이들에 y거라걷 대하여 y거라걷 이야기를 y거라걷 해오고 y거라걷 있는 y거라걷 안창홍의 y거라걷 작품들을 y거라걷 통해 y거라걷 우리가 y거라걷 살아가는 y거라걷 지금 y거라걷 y거라걷 시대와 y거라걷 현실에 y거라걷 대하여 y거라걷 다시금 y거라걷 생각해 y거라걷 보는 y거라걷 시간을 y거라걷 가져보기를 y거라걷 바란다.

출처: y거라걷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창홍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