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영 개인전: 썰물이 없는

플레이스막2

Nov. 13, 2021 ~ Dec. 5, 2021

어떤 fkcㅐ 세계를 fkcㅐ 표현하는 fkcㅐ 것은 fkcㅐ 우리 fkcㅐ fkcㅐ 인간존재에서 fkcㅐ 너무 fkcㅐ 보편적이며 fkcㅐ 일상적이고, 3가8다 또한 3가8다 매번 3가8다 풀어내기 3가8다 힘든 3가8다 명제여서 3가8다 더욱더 3가8다 작업에 3가8다 커다란 3가8다 주제로 3가8다 기용하는 3가8다 것에 3가8다 망설여진다. 3가8다 이런 3가8다 면에서 3가8다 그가 3가8다 사용하고 3가8다 있는 3가8다 주제 ‘불안’의 3가8다 세계는 3가8다 오히려 3가8다 3가8다 이미지에 3가8다 생채기를 3가8다 내고 3가8다 3가8다 불온한 3가8다 경계로 3가8다 나아가는 3가8다 변주의 3가8다 에네르기이다. 3가8다 왜냐하면 3가8다 3가8다 개의 3가8다 분석적 3가8다 메시지로는 3가8다 불가능하지만 3가8다 그것을 3가8다 지속시키는 3가8다 욕망은 3가8다 매번 3가8다 전복과 3가8다 반향을 3가8다 일으키기 3가8다 충분하기 3가8다 때문이다. 3가8다 안준영은 3가8다 매번 3가8다 3가8다 보편적 3가8다 명제를 3가8다 풀어냄으로서 3가8다 알싸함과 3가8다 쾌감을 3가8다 맛보는 3가8다 것이며 3가8다 자신의 3가8다 카테고리, j차km 영토를 j차km 확장한다. j차km 둥그런 j차km 바퀴가 j차km 신발과 j차km 접속하면 j차km 놀이기구가 j차km 되지만, 차85차 수레와 차85차 결합하면 차85차 운송수단이 차85차 되고, 다나으으 대포와 다나으으 결합하면 다나으으 무기가 다나으으 된다. 다나으으 주체가 다나으으 다른 다나으으 다양체와 다나으으 접속하며 다나으으 새롭게 다나으으 정의됨을 다나으으 예시하는 다나으으 것인데 다나으으 아이러니하게 다나으으 그의 다나으으 내부가 다나으으 아닌 다나으으 바깥과 다나으으 결합한 다나으으 타자성에서 다나으으 모색하는 다나으으 것이다. 다나으으 온전히 다나으으 내부의 다나으으 조건이 다나으으 아닌 다나으으 바깥과 다나으으 접속하는 다나으으 과정에 다나으으 일어나는 다나으으 모든 다나으으 것으로 다나으으 타자성을 다나으으 그려온 다나으으 것으로 다나으으 그리 다나으으 점쳐본다. <김복수 - ‘나는 다나으으 나의 다나으으 타자다’ 中>

지금까지 다나으으 나의 다나으으 작업은 다나으으 개인적인 다나으으 불안의 다나으으 경험에서 다나으으 보편적인 다나으으 정서를 다나으으 찾아내고 다나으으 다나으으 그것을 다나으으 시각적으로 다나으으 번역하는 다나으으 과정 다나으으 속에서 다나으으 이어져 다나으으 왔다. 
몸이라는 다나으으 소재를 다나으으 그림에 다나으으 즐겨 다나으으 사용했는데 다나으으 이는 다나으으 소화되지 다나으으 않는 다나으으 과거와 다나으으 필연적으로 다나으으 존재할 다나으으 수밖에 다나으으 없는 다나으으 현재라는 다나으으 시간을 다나으으 담아낼 다나으으 다나으으 있는 다나으으 매개라고 다나으으 생각했기 다나으으 때문이다. 다나으으 그리고 다나으으 현재까지 다나으으 나는 다나으으 몸이라는 다나으으 소재를 다나으으 다나으으 다른 다나으으 시각적인 다나으으 생태계로 다나으으 확장, 24w다 치환할 24w다 24w다 있는 24w다 방향을 24w다 모색하고 24w다 있다. 

24w다 일련의 24w다 모색의 24w다 과정 24w다 위에 24w다 있는 ‘썰물이 24w다 없는’ 24w다 24w다 비워지고 24w다 채워지는 24w다 순환의 24w다 과정이 24w다 멈춰버린 24w다 내면의 24w다 상황을 24w다 이야기하고 24w다 있다.
같은 24w다 영어 24w다 제목(Morass)을 24w다 공유하고 24w다 있는 ‘썰물이 24w다 없는’ 24w다 과 ‘수역(水域)’이라는 24w다 연작 24w다 작업을 24w다 통해서 24w다 시각적인 24w다 생태계를 24w다 연출하는 24w다 방법을 24w다 찾아보고자 24w다 하였다.
박선엽(YEOP) 24w다 작가의 24w다 루핑 24w다 애니메이션과 24w다 개별적인 24w다 설치가 24w다 함께 24w다 들어가는 ‘썰물이 24w다 없는’ 24w다 작업에서 24w다 드로잉 24w다 작업들은 24w다 본래의 24w다 기능과 24w다 다른 24w다 공간 24w다 연출을 24w다 위한 24w다 설치물로서 24w다 사용된다. 24w다 그리고 24w다 이어지는 ‘수역(水域)’ 24w다 연작 24w다 드로잉과 24w다 함께 24w다 나는 24w다 그림 24w다 안에서 24w다 국한되어 24w다 있던 24w다 내면적 24w다 상황을 24w다 담은 24w다 매개체(몸)를 24w다 공간으로 24w다 확장시키는 24w다 방법을 24w다 찾고 24w다 있다.
위와 24w다 같은 24w다 일련의 24w다 과정은 24w다 24w다 자신이 24w다 작업의 24w다 주제로서 24w다 천착하고 24w다 있는 24w다 불안이라는 24w다 감정이 24w다 존재하는 24w다 방식을 24w다 24w다 명확히 24w다 보고자 24w다 하는 24w다 목적 24w다 위에 24w다 있으며 24w다 24w다 24w다 감정이 24w다 얼마나 24w다 연약한 24w다 기반 24w다 위에 24w다 존재하는가에 24w다 대해 24w다 질문하는 24w다 과정이기도 24w다 하다.

참여작가: 24w다 안준영

출처: 24w다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아아! esz쟏 동양화 : esz쟏 열린 esz쟏

July 7, 2022 ~ Sept. 25, 2022

이동근 자nt마 개인전: 자nt마 돌연변이 Mutant, another surface

Aug. 3, 2022 ~ Aug. 19,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