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영 개인전: 썰물이 없는

플레이스막2

Nov. 13, 2021 ~ Dec. 5, 2021

어떤 6으x다 세계를 6으x다 표현하는 6으x다 것은 6으x다 우리 6으x다 6으x다 인간존재에서 6으x다 너무 6으x다 보편적이며 6으x다 일상적이고, 갸우l1 또한 갸우l1 매번 갸우l1 풀어내기 갸우l1 힘든 갸우l1 명제여서 갸우l1 더욱더 갸우l1 작업에 갸우l1 커다란 갸우l1 주제로 갸우l1 기용하는 갸우l1 것에 갸우l1 망설여진다. 갸우l1 이런 갸우l1 면에서 갸우l1 그가 갸우l1 사용하고 갸우l1 있는 갸우l1 주제 ‘불안’의 갸우l1 세계는 갸우l1 오히려 갸우l1 갸우l1 이미지에 갸우l1 생채기를 갸우l1 내고 갸우l1 갸우l1 불온한 갸우l1 경계로 갸우l1 나아가는 갸우l1 변주의 갸우l1 에네르기이다. 갸우l1 왜냐하면 갸우l1 갸우l1 개의 갸우l1 분석적 갸우l1 메시지로는 갸우l1 불가능하지만 갸우l1 그것을 갸우l1 지속시키는 갸우l1 욕망은 갸우l1 매번 갸우l1 전복과 갸우l1 반향을 갸우l1 일으키기 갸우l1 충분하기 갸우l1 때문이다. 갸우l1 안준영은 갸우l1 매번 갸우l1 갸우l1 보편적 갸우l1 명제를 갸우l1 풀어냄으로서 갸우l1 알싸함과 갸우l1 쾌감을 갸우l1 맛보는 갸우l1 것이며 갸우l1 자신의 갸우l1 카테고리, 3타8g 영토를 3타8g 확장한다. 3타8g 둥그런 3타8g 바퀴가 3타8g 신발과 3타8g 접속하면 3타8g 놀이기구가 3타8g 되지만, 나ㅐx거 수레와 나ㅐx거 결합하면 나ㅐx거 운송수단이 나ㅐx거 되고, ㅑ파ㅓ히 대포와 ㅑ파ㅓ히 결합하면 ㅑ파ㅓ히 무기가 ㅑ파ㅓ히 된다. ㅑ파ㅓ히 주체가 ㅑ파ㅓ히 다른 ㅑ파ㅓ히 다양체와 ㅑ파ㅓ히 접속하며 ㅑ파ㅓ히 새롭게 ㅑ파ㅓ히 정의됨을 ㅑ파ㅓ히 예시하는 ㅑ파ㅓ히 것인데 ㅑ파ㅓ히 아이러니하게 ㅑ파ㅓ히 그의 ㅑ파ㅓ히 내부가 ㅑ파ㅓ히 아닌 ㅑ파ㅓ히 바깥과 ㅑ파ㅓ히 결합한 ㅑ파ㅓ히 타자성에서 ㅑ파ㅓ히 모색하는 ㅑ파ㅓ히 것이다. ㅑ파ㅓ히 온전히 ㅑ파ㅓ히 내부의 ㅑ파ㅓ히 조건이 ㅑ파ㅓ히 아닌 ㅑ파ㅓ히 바깥과 ㅑ파ㅓ히 접속하는 ㅑ파ㅓ히 과정에 ㅑ파ㅓ히 일어나는 ㅑ파ㅓ히 모든 ㅑ파ㅓ히 것으로 ㅑ파ㅓ히 타자성을 ㅑ파ㅓ히 그려온 ㅑ파ㅓ히 것으로 ㅑ파ㅓ히 그리 ㅑ파ㅓ히 점쳐본다. <김복수 - ‘나는 ㅑ파ㅓ히 나의 ㅑ파ㅓ히 타자다’ 中>

지금까지 ㅑ파ㅓ히 나의 ㅑ파ㅓ히 작업은 ㅑ파ㅓ히 개인적인 ㅑ파ㅓ히 불안의 ㅑ파ㅓ히 경험에서 ㅑ파ㅓ히 보편적인 ㅑ파ㅓ히 정서를 ㅑ파ㅓ히 찾아내고 ㅑ파ㅓ히 ㅑ파ㅓ히 그것을 ㅑ파ㅓ히 시각적으로 ㅑ파ㅓ히 번역하는 ㅑ파ㅓ히 과정 ㅑ파ㅓ히 속에서 ㅑ파ㅓ히 이어져 ㅑ파ㅓ히 왔다. 
몸이라는 ㅑ파ㅓ히 소재를 ㅑ파ㅓ히 그림에 ㅑ파ㅓ히 즐겨 ㅑ파ㅓ히 사용했는데 ㅑ파ㅓ히 이는 ㅑ파ㅓ히 소화되지 ㅑ파ㅓ히 않는 ㅑ파ㅓ히 과거와 ㅑ파ㅓ히 필연적으로 ㅑ파ㅓ히 존재할 ㅑ파ㅓ히 수밖에 ㅑ파ㅓ히 없는 ㅑ파ㅓ히 현재라는 ㅑ파ㅓ히 시간을 ㅑ파ㅓ히 담아낼 ㅑ파ㅓ히 ㅑ파ㅓ히 있는 ㅑ파ㅓ히 매개라고 ㅑ파ㅓ히 생각했기 ㅑ파ㅓ히 때문이다. ㅑ파ㅓ히 그리고 ㅑ파ㅓ히 현재까지 ㅑ파ㅓ히 나는 ㅑ파ㅓ히 몸이라는 ㅑ파ㅓ히 소재를 ㅑ파ㅓ히 ㅑ파ㅓ히 다른 ㅑ파ㅓ히 시각적인 ㅑ파ㅓ히 생태계로 ㅑ파ㅓ히 확장, ㅈrk걷 치환할 ㅈrk걷 ㅈrk걷 있는 ㅈrk걷 방향을 ㅈrk걷 모색하고 ㅈrk걷 있다. 

ㅈrk걷 일련의 ㅈrk걷 모색의 ㅈrk걷 과정 ㅈrk걷 위에 ㅈrk걷 있는 ‘썰물이 ㅈrk걷 없는’ ㅈrk걷 ㅈrk걷 비워지고 ㅈrk걷 채워지는 ㅈrk걷 순환의 ㅈrk걷 과정이 ㅈrk걷 멈춰버린 ㅈrk걷 내면의 ㅈrk걷 상황을 ㅈrk걷 이야기하고 ㅈrk걷 있다.
같은 ㅈrk걷 영어 ㅈrk걷 제목(Morass)을 ㅈrk걷 공유하고 ㅈrk걷 있는 ‘썰물이 ㅈrk걷 없는’ ㅈrk걷 과 ‘수역(水域)’이라는 ㅈrk걷 연작 ㅈrk걷 작업을 ㅈrk걷 통해서 ㅈrk걷 시각적인 ㅈrk걷 생태계를 ㅈrk걷 연출하는 ㅈrk걷 방법을 ㅈrk걷 찾아보고자 ㅈrk걷 하였다.
박선엽(YEOP) ㅈrk걷 작가의 ㅈrk걷 루핑 ㅈrk걷 애니메이션과 ㅈrk걷 개별적인 ㅈrk걷 설치가 ㅈrk걷 함께 ㅈrk걷 들어가는 ‘썰물이 ㅈrk걷 없는’ ㅈrk걷 작업에서 ㅈrk걷 드로잉 ㅈrk걷 작업들은 ㅈrk걷 본래의 ㅈrk걷 기능과 ㅈrk걷 다른 ㅈrk걷 공간 ㅈrk걷 연출을 ㅈrk걷 위한 ㅈrk걷 설치물로서 ㅈrk걷 사용된다. ㅈrk걷 그리고 ㅈrk걷 이어지는 ‘수역(水域)’ ㅈrk걷 연작 ㅈrk걷 드로잉과 ㅈrk걷 함께 ㅈrk걷 나는 ㅈrk걷 그림 ㅈrk걷 안에서 ㅈrk걷 국한되어 ㅈrk걷 있던 ㅈrk걷 내면적 ㅈrk걷 상황을 ㅈrk걷 담은 ㅈrk걷 매개체(몸)를 ㅈrk걷 공간으로 ㅈrk걷 확장시키는 ㅈrk걷 방법을 ㅈrk걷 찾고 ㅈrk걷 있다.
위와 ㅈrk걷 같은 ㅈrk걷 일련의 ㅈrk걷 과정은 ㅈrk걷 ㅈrk걷 자신이 ㅈrk걷 작업의 ㅈrk걷 주제로서 ㅈrk걷 천착하고 ㅈrk걷 있는 ㅈrk걷 불안이라는 ㅈrk걷 감정이 ㅈrk걷 존재하는 ㅈrk걷 방식을 ㅈrk걷 ㅈrk걷 명확히 ㅈrk걷 보고자 ㅈrk걷 하는 ㅈrk걷 목적 ㅈrk걷 위에 ㅈrk걷 있으며 ㅈrk걷 ㅈrk걷 ㅈrk걷 감정이 ㅈrk걷 얼마나 ㅈrk걷 연약한 ㅈrk걷 기반 ㅈrk걷 위에 ㅈrk걷 존재하는가에 ㅈrk걷 대해 ㅈrk걷 질문하는 ㅈrk걷 과정이기도 ㅈrk걷 하다.

참여작가: ㅈrk걷 안준영

출처: ㅈrk걷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Dajuro: Silent Approach

Jan. 22, 2022 ~ Jan. 30, 2022

김아라 Ahra Kim: Overpass

Jan. 20, 2022 ~ Feb. 19, 2022

화력조선

Sept. 17, 2021 ~ March 6, 2022

모던라이프 Modern Life

Oct. 19, 2021 ~ March 2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