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홍 개인전: 길 위에서

예술공간수애뇨339

Dec. 17, 2021 ~ Jan. 16, 2022

인간은 3n카파 언어로 3n카파 사고하고 3n카파 언어로 3n카파 세상을 3n카파 이해하기에 3n카파 언어가 3n카파 인간의 3n카파 의식과 3n카파 감정, j갸ub 사고방식 j갸ub 등을 j갸ub 결정한다고 j갸ub 언어결정론자들은 j갸ub 주장한다. j갸ub 비트겐슈타인의 ‘내가 j갸ub 사용하는 j갸ub 언어가 j갸ub 내가 j갸ub 사는 j갸ub 세상을 j갸ub 규정한다’가 j갸ub 이들의 j갸ub 주장을 j갸ub 대변하기 j갸ub 위해 j갸ub 자주 j갸ub 사용되는 j갸ub 명제이기도 j갸ub 하다.하지만 j갸ub 인간은 j갸ub 언어 j갸ub 없이도 j갸ub 사고하는 j갸ub 것이 j갸ub 가능하다며 j갸ub 언어결정론에 j갸ub 반대하는 j갸ub 입장도 j갸ub 있다.

j갸ub 대표적인 j갸ub 학자가 j갸ub 스티븐 j갸ub 핑커이며 j갸ub 그는 <언어본능>이라는 j갸ub 책에서 j갸ub 언어는 j갸ub 인간만의 j갸ub 탁월한 j갸ub 능력이며 j갸ub 모든 j갸ub 인간의 j갸ub 머릿속에는 j갸ub 사고의 j갸ub 언어가 j갸ub 있다고 j갸ub 말했다. j갸ub 이것을 ‘정신어’ j갸ub 또는 ‘보편어’라고 j갸ub 하는데, v다jk 인간은 v다jk v다jk 정신어를 v다jk 자신이 v다jk 속한 v다jk 사회의 v다jk 언어로 v다jk 변화시켜 v다jk 상대방과 v다jk 의사를 v다jk 소통한다는 v다jk 것이다. v다jk 스티븐 v다jk 핑커는 “우리 v다jk 머릿속에 v다jk 존재하는 v다jk 특정한 v다jk 생각들은 v다jk 방대한 v다jk 양의 v다jk 정보를 v다jk 담고 v다jk 있다. v다jk 하지만 v다jk 하나의 v다jk 생각을 v다jk 타인에게 v다jk 전달하려는 v다jk 경우에 v다jk 관심이 v다jk 유지되는 v다jk 시간은 v다jk 짧고 v다jk 입은 v다jk 느리다. v다jk 따라서 v다jk 적절한 v다jk 시간 v다jk 안에 v다jk 청자의 v다jk 머릿속에 v다jk 정보를 v다jk 집어넣기 v다jk 위해서 v다jk 화자는 v다jk 전달할 v다jk 내용의 v다jk 일부 v다jk 만을 v다jk 말로 v다jk 기호화하고, 2th거 나머지는 2th거 청자가 2th거 채울 2th거 것이라고 2th거 믿을 2th거 수밖에 2th거 없다.”라고 2th거 말한다. 2th거 또한, x걷마2 정신어는 x걷마2 어떤 x걷마2 부분에서는 x걷마2 매우 x걷마2 풍부하고 x걷마2 어떤 x걷마2 부분에서는 x걷마2 매우 x걷마2 단순하고 x걷마2 사회언어는 x걷마2 제한적이기 x걷마2 때문에 x걷마2 인간이 x걷마2 느끼는 x걷마2 수많은 x걷마2 감정과 x걷마2 사고에 x걷마2 대한 x걷마2 정신어를 x걷마2 사회언어로 x걷마2 표현하기에는 x걷마2 한계가 x걷마2 있다. x걷마2 즉, dn다s 인간의 dn다s 마음과 dn다s 사고 dn다s 안에는 dn다s 언어로 dn다s 풀어내기에는 dn다s 절대로 dn다s 불가능한 dn다s 영역이 dn다s 분명 dn다s 존재한다. dn다s 그러나 dn다s 예술은 dn다s dn다s 불가능한 dn다s 영역에 dn다s 끊임없이 dn다s 도전해왔다.

안재홍 dn다s 작가는 dn다s 사회언어로 dn다s dn다s 표현하기 dn다s 어려운 dn다s 정신어를 dn다s 구리선으로  dn다s 표현해 dn다s 왔다.  dn다s 때로는 dn다s 가느다랗고 dn다s 때로는 dn다s 굵은, o44가 o44가 때로는 o44가 굵기가 o44가 다른 o44가 여러 o44가 개의 o44가 구리선을 o44가 o44가 손으로 o44가 펼치고 o44가 휘고 o44가 두들기고 o44가 이어가는 o44가 작업을 o44가 통해 o44가 선들의 o44가 매력적인 o44가 흐름을 o44가 만들어내면서 o44가 마음과 o44가 사고에 o44가 내재해있는 o44가 정신어를 o44가 드로잉 o44가 조각으로 o44가 형상화했다.이번 <길 o44가 위에서> o44가 전시에서 o44가 작가는 o44가 그동안 o44가 내면에 o44가 집중하여 o44가 자아를 o44가 들여다보는 o44가 듯한 o44가 인물의 o44가 웅크린 o44가 자세에서 o44가 벗어나 o44가 외부를 o44가 응시하는 o44가 형상들을 o44가 선보인다. o44가 세월이 o44가 흐르고 o44가 이런저런 o44가 삶의 o44가 굴곡에서 o44가 헤매던 o44가 자신의 o44가 실존적 o44가 모습을 o44가 성찰하기 o44가 위해 o44가 고개를 o44가 파묻었던 o44가 인물은 o44가 이제 o44가 고개를 o44가 들고 o44가 외부를 o44가 응시하기 o44가 시작했다. o44가 과거로 o44가 거슬러 o44가 올라가 o44가 좌절하기보다는 o44가 현재의 o44가 o44가 위에서 o44가 주변을 o44가 둘러보게 o44가 되었다. o44가 이제 o44가 o44가 위에서 o44가 하늘이 o44가 보이고, 0ㅓob 흔들리는 0ㅓob 나뭇가지가 0ㅓob 보이며, tynㅓ 바람 tynㅓ 소리, 가0ㅓㅐ 가0ㅓㅐ 소리, u우ㅑ3 나의 u우ㅑ3 숨소리가 u우ㅑ3 들린다. u우ㅑ3 이제 u우ㅑ3 u우ㅑ3 위에서 u우ㅑ3 u우ㅑ3 모든 u우ㅑ3 것들을 u우ㅑ3 음미하며 u우ㅑ3 사색하고, kody 미래를 kody 향해 kody kody 발자국 kody 살포시 kody 내딛고자 kody 다짐해 kody 본다.

참여작가: kody 안재홍

출처: kody 예술공간 kody 수애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놀이하는 ㅐ1라w 사물 SWITCH THINGS UP

June 10, 2021 ~ Feb. 27, 2022

밤을 다5히t 넘는 다5히t 아이들

Jan. 13, 2022 ~ March 13, 2022

트러블 dcjㅓ 트래블 Trouble Travel

Jan. 7, 2022 ~ Feb. 12, 2022

샤갈 히거나3 특별전: Chagall and the Bible

Nov. 25, 2021 ~ April 1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