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홍 개인전: 길 위에서

예술공간수애뇨339

Dec. 17, 2021 ~ Jan. 16, 2022

인간은 o하f7 언어로 o하f7 사고하고 o하f7 언어로 o하f7 세상을 o하f7 이해하기에 o하f7 언어가 o하f7 인간의 o하f7 의식과 o하f7 감정, mc거l 사고방식 mc거l 등을 mc거l 결정한다고 mc거l 언어결정론자들은 mc거l 주장한다. mc거l 비트겐슈타인의 ‘내가 mc거l 사용하는 mc거l 언어가 mc거l 내가 mc거l 사는 mc거l 세상을 mc거l 규정한다’가 mc거l 이들의 mc거l 주장을 mc거l 대변하기 mc거l 위해 mc거l 자주 mc거l 사용되는 mc거l 명제이기도 mc거l 하다.하지만 mc거l 인간은 mc거l 언어 mc거l 없이도 mc거l 사고하는 mc거l 것이 mc거l 가능하다며 mc거l 언어결정론에 mc거l 반대하는 mc거l 입장도 mc거l 있다.

mc거l 대표적인 mc거l 학자가 mc거l 스티븐 mc거l 핑커이며 mc거l 그는 <언어본능>이라는 mc거l 책에서 mc거l 언어는 mc거l 인간만의 mc거l 탁월한 mc거l 능력이며 mc거l 모든 mc거l 인간의 mc거l 머릿속에는 mc거l 사고의 mc거l 언어가 mc거l 있다고 mc거l 말했다. mc거l 이것을 ‘정신어’ mc거l 또는 ‘보편어’라고 mc거l 하는데, ㅐ갸차l 인간은 ㅐ갸차l ㅐ갸차l 정신어를 ㅐ갸차l 자신이 ㅐ갸차l 속한 ㅐ갸차l 사회의 ㅐ갸차l 언어로 ㅐ갸차l 변화시켜 ㅐ갸차l 상대방과 ㅐ갸차l 의사를 ㅐ갸차l 소통한다는 ㅐ갸차l 것이다. ㅐ갸차l 스티븐 ㅐ갸차l 핑커는 “우리 ㅐ갸차l 머릿속에 ㅐ갸차l 존재하는 ㅐ갸차l 특정한 ㅐ갸차l 생각들은 ㅐ갸차l 방대한 ㅐ갸차l 양의 ㅐ갸차l 정보를 ㅐ갸차l 담고 ㅐ갸차l 있다. ㅐ갸차l 하지만 ㅐ갸차l 하나의 ㅐ갸차l 생각을 ㅐ갸차l 타인에게 ㅐ갸차l 전달하려는 ㅐ갸차l 경우에 ㅐ갸차l 관심이 ㅐ갸차l 유지되는 ㅐ갸차l 시간은 ㅐ갸차l 짧고 ㅐ갸차l 입은 ㅐ갸차l 느리다. ㅐ갸차l 따라서 ㅐ갸차l 적절한 ㅐ갸차l 시간 ㅐ갸차l 안에 ㅐ갸차l 청자의 ㅐ갸차l 머릿속에 ㅐ갸차l 정보를 ㅐ갸차l 집어넣기 ㅐ갸차l 위해서 ㅐ갸차l 화자는 ㅐ갸차l 전달할 ㅐ갸차l 내용의 ㅐ갸차l 일부 ㅐ갸차l 만을 ㅐ갸차l 말로 ㅐ갸차l 기호화하고, ㅐwtr 나머지는 ㅐwtr 청자가 ㅐwtr 채울 ㅐwtr 것이라고 ㅐwtr 믿을 ㅐwtr 수밖에 ㅐwtr 없다.”라고 ㅐwtr 말한다. ㅐwtr 또한, p으n1 정신어는 p으n1 어떤 p으n1 부분에서는 p으n1 매우 p으n1 풍부하고 p으n1 어떤 p으n1 부분에서는 p으n1 매우 p으n1 단순하고 p으n1 사회언어는 p으n1 제한적이기 p으n1 때문에 p으n1 인간이 p으n1 느끼는 p으n1 수많은 p으n1 감정과 p으n1 사고에 p으n1 대한 p으n1 정신어를 p으n1 사회언어로 p으n1 표현하기에는 p으n1 한계가 p으n1 있다. p으n1 즉, i걷2타 인간의 i걷2타 마음과 i걷2타 사고 i걷2타 안에는 i걷2타 언어로 i걷2타 풀어내기에는 i걷2타 절대로 i걷2타 불가능한 i걷2타 영역이 i걷2타 분명 i걷2타 존재한다. i걷2타 그러나 i걷2타 예술은 i걷2타 i걷2타 불가능한 i걷2타 영역에 i걷2타 끊임없이 i걷2타 도전해왔다.

안재홍 i걷2타 작가는 i걷2타 사회언어로 i걷2타 i걷2타 표현하기 i걷2타 어려운 i걷2타 정신어를 i걷2타 구리선으로  i걷2타 표현해 i걷2타 왔다.  i걷2타 때로는 i걷2타 가느다랗고 i걷2타 때로는 i걷2타 굵은, zz으자 zz으자 때로는 zz으자 굵기가 zz으자 다른 zz으자 여러 zz으자 개의 zz으자 구리선을 zz으자 zz으자 손으로 zz으자 펼치고 zz으자 휘고 zz으자 두들기고 zz으자 이어가는 zz으자 작업을 zz으자 통해 zz으자 선들의 zz으자 매력적인 zz으자 흐름을 zz으자 만들어내면서 zz으자 마음과 zz으자 사고에 zz으자 내재해있는 zz으자 정신어를 zz으자 드로잉 zz으자 조각으로 zz으자 형상화했다.이번 <길 zz으자 위에서> zz으자 전시에서 zz으자 작가는 zz으자 그동안 zz으자 내면에 zz으자 집중하여 zz으자 자아를 zz으자 들여다보는 zz으자 듯한 zz으자 인물의 zz으자 웅크린 zz으자 자세에서 zz으자 벗어나 zz으자 외부를 zz으자 응시하는 zz으자 형상들을 zz으자 선보인다. zz으자 세월이 zz으자 흐르고 zz으자 이런저런 zz으자 삶의 zz으자 굴곡에서 zz으자 헤매던 zz으자 자신의 zz으자 실존적 zz으자 모습을 zz으자 성찰하기 zz으자 위해 zz으자 고개를 zz으자 파묻었던 zz으자 인물은 zz으자 이제 zz으자 고개를 zz으자 들고 zz으자 외부를 zz으자 응시하기 zz으자 시작했다. zz으자 과거로 zz으자 거슬러 zz으자 올라가 zz으자 좌절하기보다는 zz으자 현재의 zz으자 zz으자 위에서 zz으자 주변을 zz으자 둘러보게 zz으자 되었다. zz으자 이제 zz으자 zz으자 위에서 zz으자 하늘이 zz으자 보이고, x0사v 흔들리는 x0사v 나뭇가지가 x0사v 보이며, 1기tg 바람 1기tg 소리, ㅑ타u카 ㅑ타u카 소리, 파2ㅐㅓ 나의 파2ㅐㅓ 숨소리가 파2ㅐㅓ 들린다. 파2ㅐㅓ 이제 파2ㅐㅓ 파2ㅐㅓ 위에서 파2ㅐㅓ 파2ㅐㅓ 모든 파2ㅐㅓ 것들을 파2ㅐㅓ 음미하며 파2ㅐㅓ 사색하고, ㅐ쟏ㅓㅈ 미래를 ㅐ쟏ㅓㅈ 향해 ㅐ쟏ㅓㅈ ㅐ쟏ㅓㅈ 발자국 ㅐ쟏ㅓㅈ 살포시 ㅐ쟏ㅓㅈ 내딛고자 ㅐ쟏ㅓㅈ 다짐해 ㅐ쟏ㅓㅈ 본다.

참여작가: ㅐ쟏ㅓㅈ 안재홍

출처: ㅐ쟏ㅓㅈ 예술공간 ㅐ쟏ㅓㅈ 수애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다, 5다하7 배船, ki바h 신앙

July 29, 2022 ~ Nov. 20, 2022

MMCA j9v6 과천프로젝트 2022: j9v6 옥상정원 j9v6 시간의 j9v6 정원

June 29, 2022 ~ June 25, 2023

BARRY MCGEE: Everyday sunrise

Aug. 5, 2022 ~ Sept. 8, 2022

걷pㅓ쟏 버튼: The World of Tim Burton

April 30, 2022 ~ Sept. 1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