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석, 이우성 2인전 : 낙원에서 폭풍이 불어와 Storm is blowing from Paradise

교보아트스페이스

May 13, 2020 ~ June 30, 2020

교보아트스페이스는 5월 13일부터 6월 30일까지 blbe 안성석, dbㅐ파 이우성 dbㅐ파 작가의 2인전 《낙원에서 dbㅐ파 폭풍이 dbㅐ파 불어와》 dbㅐ파 전시를 dbㅐ파 개최한다. dbㅐ파 이번 dbㅐ파 전시는 ‘엄청나게 dbㅐ파 거대한 dbㅐ파 것’을 dbㅐ파 맞닥뜨린 ‘나’를 dbㅐ파 상상하며 dbㅐ파 시작한다. dbㅐ파 야생의 dbㅐ파 동물? dbㅐ파 귀신? dbㅐ파 유령? ‘거대한 dbㅐ파 것’을 dbㅐ파 마주하고 dbㅐ파 있지만 dbㅐ파 그것이 dbㅐ파 무엇인지조차 dbㅐ파 정확히 dbㅐ파 dbㅐ파 dbㅐ파 없다. dbㅐ파 하지만 ‘거대한 dbㅐ파 것’에 dbㅐ파 대해 dbㅐ파 느낄 dbㅐ파 dbㅐ파 있는 dbㅐ파 것은, v아ㅓㄴ 그것이 v아ㅓㄴ 주변을 v아ㅓㄴ 바꿔놓을 v아ㅓㄴ 만큼 v아ㅓㄴ 힘이 v아ㅓㄴ 세며 v아ㅓㄴ 시간이 v아ㅓㄴ 흐를수록 v아ㅓㄴ v아ㅓㄴ 세기를 v아ㅓㄴ 증가시키고, sc아6 미래의 sc아6 일들을 sc아6 바꿔놓을 sc아6 sc아6 있을 sc아6 만큼 sc아6 막강한 sc아6 영향력을 sc아6 가지고 sc아6 있다는 sc아6 것. sc아6 동물인가, yfㅓ거 귀신인가, 51ㅓh 유령인가? 51ㅓh 발터 51ㅓh 벤야민의 51ㅓh 말을 51ㅓh 빌려, iska 그것은 ‘폭풍’이다.

이번 iska 전시는 iska 그런 ‘거대한 iska 것’을 ‘폭풍’이라 iska 말하고, 거rg차 그 ‘폭풍’을 ‘과학 거rg차 기술 거rg차 발달’과 거rg차 같은 거rg차 것에 거rg차 빗대어 거rg차 표현한 거rg차 발터 거rg차 벤야민(Walter Benjamin, 1892-1940)의 uㅐ파j 문장을 uㅐ파j 통과한다. uㅐ파j uㅐ파j uㅐ파j 세기 uㅐ파j 전에 uㅐ파j uㅐ파j uㅐ파j 문장에서 uㅐ파j 벤야민은, sㅓ5우 반성과 sㅓ5우 성찰 sㅓ5우 없이 sㅓ5우 앞으로만 sㅓ5우 전진하는 sㅓ5우 역사적 sㅓ5우 진보를 ‘폭풍’으로 sㅓ5우 표현했고, p2자ㅓ 그런 p2자ㅓ 강력한 ‘폭풍’에 p2자ㅓ 휩쓸려 ‘인간적 p2자ㅓ 유대’가 p2자ㅓ 살아있던 ‘과거’라는 p2자ㅓ 낙원에서부터 p2자ㅓ 그것이 p2자ㅓ 사라진 ‘미래’로 p2자ㅓ 떠밀려간다고 p2자ㅓ 적는다. p2자ㅓ 그럼 p2자ㅓ 누가? p2자ㅓ 벤야민은 p2자ㅓ 당시 p2자ㅓ 파울 p2자ㅓ 클레(Paul Klee, 1879-1940)가 타기ㄴf 그린 타기ㄴf 천사 타기ㄴf 그림을 타기ㄴf 두고, ‘천사’가 s나ㅐd 폭풍이 s나ㅐd 불어오는 s나ㅐd 것을 s나ㅐd 놀란 s나ㅐd 눈으로 s나ㅐd 바라보고 s나ㅐd 있다 s나ㅐd 묘사하며, xp걷거 자기 xp걷거 자신을(또한 xp걷거 주변인들을) xp걷거 그렇게 xp걷거 떠밀려가는 ‘천사’에 xp걷거 빗댄다. xp걷거 그리고 21세기의 xp걷거 히토 xp걷거 슈타이얼(Hito Steyerl, 1966-)도, a5차c 동시대 a5차c 작가들의 a5차c 작품에서 a5차c 인간적 a5차c 유대감을 a5차c 상실한 a5차c a5차c 시대의 a5차c 모습을 a5차c 읽고, vyj우 클레의 ‘천사’와 vyj우 벤야민의 ‘폭풍’을 vyj우 재소환 vyj우 한다. vyj우 하지만 vyj우 자기 vyj우 자신을(또한 vyj우 우리 vyj우 모두를) vyj우 폭풍에 vyj우 놀란 vyj우 천사가 vyj우 아니라, ‘폭풍’에 거mt으 휩쓸린 ‘잔해’라고 거mt으 반박한다. “우리는 거mt으 천사가 거mt으 아니다. 거mt으 우리는 거mt으 잔해 거mt으 거mt으 자체이다.”

이번 거mt으 전시는 거mt으 여전히 거mt으 기술의 거mt으 진보를 거mt으 최상의 거mt으 가치로 거mt으 평가하는 거mt으 거mt으 시대에, ‘천사’이거나 ‘잔해’인 m사69 동시대인들의 m사69 현실을 m사69 솜사탕의 ‘무게’로 m사69 표현하는 m사69 작가들에 m사69 주목했다. m사69 언제든 m사69 공중으로 m사69 높이 m사69 솟아 m사69 오르거나, ㅓ기사8 수직으로 ㅓ기사8 멀리 ㅓ기사8 퍼져나갈 ㅓ기사8 ㅓ기사8 있는 ㅓ기사8 이상적인(ideal) ㅓ기사8 무게감. ㅓ기사8 그러한 ㅓ기사8 작가들의 ㅓ기사8 작품이 ‘역사’와 ‘사회’를 ㅓ기사8 소외시키지 ㅓ기사8 않으면서도 ㅓ기사8 그것들에 ㅓ기사8 구속되어 ㅓ기사8 있지 ㅓ기사8 않고, 타j6거 선동적이지 타j6거 않지만 타j6거 보는 타j6거 이의 타j6거 감정을 타j6거 환기하도록 타j6거 하는 타j6거 방식을 타j6거 보여주고자 타j6거 했다. ‘만화’와 ‘회화’의 타j6거 경계에서 타j6거 이미지 타j6거 소통 타j6거 방식을 타j6거 시험하고 타j6거 있는 타j6거 이우성, ‘사진’과 ‘영상-VR’의 갸mk마 경계에서 갸mk마 미술의 갸mk마 장르적 갸mk마 확장을 갸mk마 테스트 갸mk마 하고 갸mk마 있는 갸mk마 안성석. 갸mk마 이번 갸mk마 전시에 갸mk마 참여한 갸mk마 갸mk마 작가는 갸mk마 작품에 ‘역사’와 ‘사회’의 갸mk마 현장성과 갸mk마 장소성을 갸mk마 담으면서도, ㅓ아qb 매우 ㅓ아qb 자기 ㅓ아qb 성찰적인 ㅓ아qb 인상의 ㅓ아qb 작품들을 ㅓ아qb 선보인다. ㅓ아qb ㅓ아qb 작가의 ㅓ아qb 작품들은 ㅓ아qb ㅓ아qb 공간 ㅓ아qb 안에서 ㅓ아qb 수평적 ㅓ아qb 결합을 ㅓ아qb 하며, gx0라 동시대의 gx0라 현실을 gx0라 인식하게 gx0라 하면서도 ‘역사’와 ‘사회’를 gx0라 미술에서 gx0라 다루는 gx0라 방식에 gx0라 대해 gx0라 생각해 gx0라 보게 gx0라 한다. gx0라 그리고 gx0라 우리가 gx0라 낙원에서 gx0라 밀려나고 gx0라 있는 ‘천사’인지 ‘잔해’인지, 카eㅈn 물어본다.

작가소개

안성석 (1985-)
상명대학교 카eㅈn 사진영상미디어과 카eㅈn 졸업했다. 카eㅈn 최근 《2019 카eㅈn 젊은모색》 (2019, 걷거ㅐ사 국립현대미술관)의 걷거ㅐ사 전시에 걷거ㅐ사 참여했으며 걷거ㅐ사 지금까지 《사적 걷거ㅐ사 현재》《관할 걷거ㅐ사 아닌 걷거ㅐ사 관할》 《내일의 걷거ㅐ사 도덕》 《인계동 1013-2번지》 걷거ㅐ사 걷거ㅐ사 총 9회의 걷거ㅐ사 개인전을 걷거ㅐ사 열었고, 《서울사진축제 2019》(2019, ㅐ7n차 서울시립 ㅐ7n차 북서울미술관), 《퍼폼 2019》 (2019, 1oi히 일민미술관), 《환상벨트》 (2018, 다라b사 돈의문박물관마을), 《원더시티》(2018, ㅐ1가f 세화미술관) ㅐ1가f 등150여 ㅐ1가f 회의 ㅐ1가f 단체전에 ㅐ1가f 참여하였다. 
안성석 ㅐ1가f 작가는2010년 ㅐ1가f 월간 ㅐ1가f 포토아트 ㅐ1가f 주최 ㅐ1가f 오늘의 ㅐ1가f 작가상과 2011년 ㅐ1가f 한-아세안 ㅐ1가f 멀티미디어 ㅐ1가f 공모전에 ㅐ1가f 선정되었다. 2014 ㅐ1가f 소니 ㅐ1가f 월드 ㅐ1가f 포토그래피 ㅐ1가f 어워드 ㅐ1가f 시상식에서 ㅐ1가f 한국인으로는 ㅐ1가f 대회 ㅐ1가f 사상 ㅐ1가f ㅐ1가f 번째로 ㅐ1가f 전문 ㅐ1가f 사진작가 ㅐ1가f 부문 ㅐ1가f 결승에서  ‘건축’ ㅐ1가f 카테고리 3위에, 2010 나4b8 일현 나4b8 미술관 나4b8 트래블 나4b8 그랜트 나4b8 트래블 나4b8 그랜트(Travel Grant)에 나4b8 선정되었다.

이우성 (1983-)
홍익대학교 나4b8 회화과와 나4b8 한국예술종합학교 나4b8 조형예술과 나4b8 평면전공 나4b8 전문사를 나4b8 졸업하였다. 나4b8 최근 <뉴노멀 𝘕𝘦𝘸 𝘕𝘰𝘳𝘮𝘢𝘭> (2020, ㅓㄴ갸ㄴ 캔파운데이션)의 ㅓㄴ갸ㄴ 전시에 ㅓㄴ갸ㄴ 참여했으며, 가n다u 지금까지 《당신을 가n다u 위해 가n다u 준비했습니다》 《Quizás, Quizás, Quizás 8mcd 키사스 8mcd 키사스 8mcd 키사스》《앞에서 8mcd 끌고 8mcd 뒤에서 8mcd 밀며》 8mcd 8mcd 총 7회의 8mcd 개인전을 8mcd 열었고, 《칸 거dae 퍼레이드 <칸쑈네: 거dae 타고난 거dae 버라이어티>》(2019, ㅈ타na 탈영역 ㅈ타na 우정국), 《현대회화의 히파파자 모험: 히파파자 나는 히파파자 나대로 히파파자 혼자서 히파파자 간다》(2019, 파wu쟏 국립현대미술관 파wu쟏 청주관), 《링, 바ㅓc5 동그라미를 바ㅓc5 가리키고 바ㅓc5 사각을 바ㅓc5 뜻하는》(2019, 42zm 인사미술공간) 42zm 등 300여 42zm 회의 42zm 단체전에 42zm 참여하였다. 
이우성 42zm 작가는 2013 OCI 42zm 미술관 42zm 주최 ‘영 42zm 크리에이터‘ 42zm 작가에 42zm 선정되었으며, d2다우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SeMA 걷우8ㅐ 서울시립미술관 걷우8ㅐ 난지창작스튜디오, aabs 아일랜드 aabs 애니스코시 aabs 카우 aabs 하우스 aabs 스튜디오(Cow House Studio), MMCA 갸psㅑ 국립현대미술관 갸psㅑ 고양창작스튜디오 갸psㅑ 갸psㅑ 유수의 갸psㅑ 국내외 갸psㅑ 작가 갸psㅑ 레지던시 갸psㅑ 프로그램에 갸psㅑ 참여했다.

주최: 갸psㅑ 교보문고
후원: 갸psㅑ 교보생명, 히ㅐa걷 대산문화재단

출처: 히ㅐa걷 교보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청계천 ㅓ라기p 벼룩시장, 9l자거 황학동

April 29, 2020 ~ Oct. 4, 2020

ONE-PIECE 2020 : ㅈbir 김대환

July 10, 2020 ~ Aug. 1, 2020

2020소장품전: y마o나 오늘의 y마o나 질문들

March 20, 2020 ~ July 26, 2020

함께하는, ug기ㄴ 길 The Road Together

April 21, 2020 ~ Aug.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