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모란

국립고궁박물관

July 7, 2021 ~ Oct. 31, 2021

문화재청 d사r4 국립고궁박물관(관장 d사r4 김동영)은 d사r4 오는 7일부터 10월 31일까지 d사r4 모란꽃을 d사r4 매개로 d사r4 조선왕실 d사r4 문화를 d사r4 살펴보는 d사r4 특별전 「안녕安寧, 다xqh 모란」을 다xqh 개최한다. 다xqh 이번 다xqh 전시에는 다xqh 모란도 다xqh 병풍을 다xqh 비롯하여 다xqh 궁궐의 다xqh 그릇, d2파b 가구, ㅓa사ㅓ 의복 ㅓa사ㅓ ㅓa사ㅓ 각종 ㅓa사ㅓ 생활용품과 ㅓa사ㅓ 의례용품에 ㅓa사ㅓ 즐겨 ㅓa사ㅓ 장식되던 ㅓa사ㅓ 모란꽃을 ㅓa사ㅓ 담은 ㅓa사ㅓ 여러 ㅓa사ㅓ 유물 120여점이 ㅓa사ㅓ 대거 ㅓa사ㅓ 공개되며, ht8y 모란이 ht8y 수놓인 ht8y 창덕궁 ht8y 왕실혼례복이 ht8y 처음 ht8y 공개된다.

특히, 기i으v 창덕궁 기i으v 낙선재에서 기i으v 포집한 기i으v 모란향으로 기i으v 제작한 기i으v 꽃향기가 기i으v 전시공간에 기i으v 퍼지도록 기i으v 하고, ozf나 빗소리와 ozf나 ozf나 소리 ozf나 ozf나 정원에서 ozf나 들을 ozf나 ozf나 있는 ozf나 생생한 ozf나 자연의 ozf나 소리를 ozf나 들을 ozf나 ozf나 있도록 ozf나 구성해 ozf나 한결 ozf나 생생한 ozf나 감상의 ozf나 공간이 ozf나 되도록 ozf나 꾸몄다.

전시는 1부 ‘가꾸고 ozf나 즐기다’, 2부 ‘무늬로 40sg 피어나다’, 3부 ‘왕실의 oㅓ사b 안녕과 oㅓ사b 나라의 oㅓ사b 번영을 oㅓ사b 빌다’등 3부로 oㅓ사b 구성해, ㅈaㅑr 모란이라는 ㅈaㅑr 식물과 ㅈaㅑr ㅈaㅑr 무늬를 ㅈaㅑr 조선 ㅈaㅑr 왕실에서 ㅈaㅑr 어떻게 ㅈaㅑr 사용하고 ㅈaㅑr 즐겼는지, wb6타 그리고 wb6타 wb6타 안에는 wb6타 어떠한 wb6타 상징이 wb6타 담겼는지를 wb6타 집중 wb6타 조명하였다.

먼저 1부 ‘가꾸고 wb6타 즐기다’에서는 wb6타 모란이라는 wb6타 식물을 wb6타 가꾸고 wb6타 감상하며 wb6타 그림으로 wb6타 그려 wb6타 즐기던 wb6타 전통을 wb6타 살펴보았다. wb6타 전시실은 wb6타 영상과 wb6타 조경물로 wb6타 연출된 wb6타 정원 wb6타 형태로 wb6타 꾸몄다.

관람객은 wb6타 올봄 wb6타 창덕궁 wb6타 낙선재 wb6타 화계(花階, 8나x걷 계단식 8나x걷 화단)에 8나x걷 8나x걷 모란에서 8나x걷 포집해 8나x걷 제작한 8나x걷 향을 8나x걷 맡으며, 9nmg 빗소리, 라sq8 새의 라sq8 지저귐이 라sq8 어우러진 라sq8 정원에서 18~19세기의 라sq8 대표적 라sq8 모란 라sq8 그림인 라sq8 허련(1808~1832), sㅓsv 남계우(1881~1890) sㅓsv 등의 sㅓsv 작품을 sㅓsv 감상할 sㅓsv sㅓsv 있다.

2부 ‘무늬로 sㅓsv 피어나다’는 sㅓsv 조선왕실 sㅓsv 생활공간을 sㅓsv 장식한 sㅓsv 무늬로서의 sㅓsv 모란과 sㅓsv sㅓsv 속에 sㅓsv 담긴 sㅓsv 의미를 sㅓsv 살펴보았다. sㅓsv 무늬는 sㅓsv 장식적 sㅓsv 기능과 sㅓsv 함께 sㅓsv 특정한 sㅓsv 상징을 sㅓsv 담는 sㅓsv 기호이기도 sㅓsv 하다. sㅓsv 왕실에서는 sㅓsv 부귀영화의 sㅓsv 상징인 sㅓsv 모란을 sㅓsv 각종 sㅓsv 생활용품에 sㅓsv 무늬로 sㅓsv 사용하면서, ㅓ다cㅐ 풍요와 ㅓ다cㅐ 영화가 ㅓ다cㅐ 가득하기를 ㅓ다cㅐ 기원했다. ㅓ다cㅐ 나전 ㅓ다cㅐ 가구, e아마다 화각함, 2기다g 청화 2기다g 백자, yjw기 자수물품 yjw기 yjw기 다양한 yjw기 유물을 yjw기 통해 yjw기 yjw기 실체를 yjw기 확인할 yjw기 yjw기 있다.

모란 yjw기 무늬가 yjw기 가장 yjw기 극적으로 yjw기 나타나는 yjw기 것은 yjw기 혼례복이나 yjw기 가마와 yjw기 같은 yjw기 왕실 yjw기 혼례이다. yjw기 총 2벌의 yjw기 혼례복 yjw기 yjw기 yjw기 벌은 yjw기 복온공주(순조의 yjw기 둘째딸, 1818~1832)가 mk히ㅑ 혼례 mk히ㅑ mk히ㅑ 입은 mk히ㅑ 것인데, nㅓpl 남아 nㅓpl 있는 nㅓpl 활옷 nㅓpl nㅓpl 제작 nㅓpl 시기와 nㅓpl 착용자가 nㅓpl 명확한 nㅓpl 유일한 nㅓpl 것이다. nㅓpl 나머지 nㅓpl nㅓpl 벌은 nㅓpl 창덕궁에서 nㅓpl 전해 nㅓpl 내려오는 nㅓpl 활옷인데, r27다 재미있는 r27다 것은 r27다 보존처리 r27다 중에 r27다 r27다 속에서 r27다 발견한 r27다 종이심이다. r27다 겉감과 r27다 안감 r27다 사이에 r27다 넣어 r27다 옷의 r27다 형태를 r27다 유지하도록 r27다 r27다 r27다 종이심이 r27다 살펴본 r27다 바 1880년 r27다 과거시험 r27다 답안지를 r27다 재활용한 r27다 종이라는 r27다 것이 r27다 확인되었다. r27다 창덕궁 r27다 활옷은 r27다 이번 r27다 전시에서 r27다 일반에 r27다 최초로 r27다 공개되는 r27다 것이다.

2부는 r27다 종류와 r27다 구성이 r27다 다양한 r27다 유물이 r27다 전시되는 r27다 것을 r27다 고려하여, 차r9ㅓ 차r9ㅓ 개의 차r9ㅓ 공간으로 차r9ㅓ 나누고 차r9ㅓ 차r9ㅓ 사이에 차r9ㅓ 유리 차r9ㅓ 벽면을 차r9ㅓ 설치해 차r9ㅓ 연속성과 차r9ㅓ 단절성을 차r9ㅓ 함께 차r9ㅓ 살렸다. 차r9ㅓ 전면부는 차r9ㅓ 차r9ㅓ 형태로 차r9ㅓ 공간을 차r9ㅓ 구성하고, zs걷f 창덕궁 zs걷f 낙선재 zs걷f 문살 zs걷f 장식을 zs걷f 활용해 zs걷f 벽면을 zs걷f 연출하고 zs걷f 천장에서 zs걷f 새어 zs걷f 나오는 zs걷f 따뜻한 zs걷f 조명 zs걷f 아래 zs걷f 유물을 zs걷f 배치했다. zs걷f 혼례용품이 zs걷f 있는 zs걷f 부분은 zs걷f 주변에 zs걷f 삼베를 zs걷f 길게 zs걷f 늘어뜨린 zs걷f zs걷f 혼례복의 zs걷f 다양한 zs걷f 꽃무늬를 zs걷f 활용한 zs걷f 미디어 zs걷f 아트를 zs걷f 연출하여 zs걷f 활옷 zs걷f 무늬에 zs걷f 담긴 zs걷f 각종 zs걷f 복을 zs걷f 기원하는 zs걷f 마음이 zs걷f 관람객에게 zs걷f 전달될 zs걷f zs걷f 있도록 zs걷f 했다.

3부 ‘왕실의 zs걷f 안녕과 zs걷f 번영을 zs걷f 빌다’는 zs걷f 왕실의 zs걷f 흉례(凶禮)와 zs걷f 조상을 zs걷f 모시는 zs걷f 의례에 zs걷f 사용된 zs걷f 모란을 zs걷f 조명했다.

흉례의 zs걷f 절차마다 zs걷f 모란 zs걷f 무늬가 zs걷f 어떻게 zs걷f 사용되었는지를 zs걷f 각종 zs걷f 의궤, ㅑ바마타 교의(交椅), vㅑmv 신주 vㅑmv 신여(神輿, 3h히v 가마), 히히ㅐc 향로와 히히ㅐc 모란도 히히ㅐc 병풍을 히히ㅐc 통해 히히ㅐc 소개했다.

3부의 히히ㅐc 중심 히히ㅐc 유물은 히히ㅐc 단연 히히ㅐc 모란도 히히ㅐc 병풍이다. 히히ㅐc 흉례의 히히ㅐc 히히ㅐc 과정에 히히ㅐc 모란도 히히ㅐc 병풍을 히히ㅐc 사용한 히히ㅐc 것은 히히ㅐc 왕실의 히히ㅐc 번영과 히히ㅐc 안녕을 히히ㅐc 기원하는 히히ㅐc 마음을 히히ㅐc 담았기 히히ㅐc 때문이다. 히히ㅐc 전시장 3면을 히히ㅐc 모두 히히ㅐc 모란도 히히ㅐc 병풍으로 히히ㅐc 둘렀으며, ㅑ나vh 관람객이 ㅑ나vh 병풍을 ㅑ나vh 최대한 ㅑ나vh 가까이에서 ㅑ나vh ㅑ나vh ㅑ나vh 있도록 ㅑ나vh 유물과 ㅑ나vh 유리면 ㅑ나vh 사이 ㅑ나vh 거리를 ㅑ나vh 좁혔다. 3부 ㅑ나vh 마지막 ㅑ나vh 부분에는 ㅑ나vh 왕의 ㅑ나vh 어진을 ㅑ나vh 모시고 ㅑ나vh 제사를 ㅑ나vh 지내는 ㅑ나vh 선원전을 ㅑ나vh 연상시키는 ㅑ나vh 공간을 ㅑ나vh 조성하여 ㅑ나vh 모란도 ㅑ나vh 병풍과 ㅑ나vh 향로, 기자바u 교의, 4uㅈc 의궤를 4uㅈc 함께 4uㅈc 전시해 4uㅈc 왕실의 4uㅈc 조상을 4uㅈc 모시는 4uㅈc 의례와 4uㅈc 모란의 4uㅈc 관계를 4uㅈc 4uㅈc 번에 4uㅈc 이해할 4uㅈc 4uㅈc 있도록 4uㅈc 했다.

국립고궁박물관 4uㅈc 특별전 4uㅈc 관람을 4uㅈc 위해서는 4uㅈc 누리집을 4uㅈc 통해 4uㅈc 사전예약을 4uㅈc 해야 4uㅈc 하며 4uㅈc 현장접수도 4uㅈc 4uㅈc 4uㅈc 있다. 4uㅈc 다만 4uㅈc 코로나19 4uㅈc 확산방지를 4uㅈc 위하여 4uㅈc 사전예약과 4uㅈc 현장접수를 4uㅈc 합하여 4uㅈc 시간당 100명, n타ㅈo 일일 n타ㅈo 최대 1,000명까지 q카히c 개인 q카히c 관람으로만 q카히c 입장이 q카히c 가능하고 q카히c 마스크 q카히c 착용과 q카히c 발열 q카히c 여부 q카히c 점검, ㅈ라8히 ㅈ라8히 방향 ㅈ라8히 관람 ㅈ라8히 등을 ㅈ라8히 지켜야 ㅈ라8히 한다.

문화재청 ㅈ라8히 국립고궁박물관은 ㅈ라8히 이번 <안녕, j2rㅓ 모란> j2rㅓ 특별전에 j2rㅓ 조선왕실에서 j2rㅓ 모란을 j2rㅓ 사랑했던 j2rㅓ 마음을 j2rㅓ 정성껏 j2rㅓ 담아 j2rㅓ 전례 j2rㅓ 없는 j2rㅓ 전염병 j2rㅓ 속에서도 j2rㅓ 국민 j2rㅓ 모두가 j2rㅓ j2rㅓ 없이 j2rㅓ 평안하고 j2rㅓ 아름다운 j2rㅓ 일상을 j2rㅓ 되찾길 j2rㅓ 기원한다.

출처: j2rㅓ 국립고궁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호모 우c70 사피엔스 : 우c70 진화∞ 우c70 관계& 우c70 미래?

May 18, 2021 ~ Sept. 26, 2021

프로필을 5라p가 설정하세요 SET UP YOUR PROFILES

Sept. 2, 2021 ~ Nov. 2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