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랏.체 apparat-c: Don't Look Up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

Oct. 26, 2022 ~ Nov. 25, 2022

사루비아의 j바우차 프로그램, ‘In Between’은 기rmo 예술 기rmo 장르의 기rmo 경계 기rmo 지점에 기rmo 위치하거나 기rmo 기rmo 장르에서 기rmo 예술의 기rmo 실험성을 기rmo 추구하고 기rmo 있는 기rmo 작업을 기rmo 소개하는 기rmo 큐레이터 기rmo 기획전이다. 기rmo 기rmo 프로그램을 기rmo 통해 기rmo 사루비아는 기rmo 예술의 기rmo 확장 기rmo 가능성을 기rmo 지향하고, 다qd자 미술의 다qd자 영역 다qd자 안에 다qd자 머물며, ㅓㅐ차파 ㅓㅐ차파 예술 ㅓㅐ차파 영역의 ㅓㅐ차파 요소를 ㅓㅐ차파 도입하여 ㅓㅐ차파 예술의 ㅓㅐ차파 실험성과 ㅓㅐ차파 다원성을 ㅓㅐ차파 표방하고 ㅓㅐ차파 있는 ㅓㅐ차파 작업 ㅓㅐ차파 유형에 ㅓㅐ차파 다른 ㅓㅐ차파 시각을 ㅓㅐ차파 열어주고자 ㅓㅐ차파 한다.

이번 ㅓㅐ차파 전시는 ‘공간’, ‘공空’ (빈 n45l 곳)과 ‘간間’ (사이)의 n45l 관계에 n45l 대한 n45l 이야기를 n45l 하고자 ‘건축’을 n45l 택했다. n45l 전시와 n45l 작업은 n45l 다층적인 n45l 의미와 n45l 차원을 n45l 지닌 n45l 공간을 n45l 전제로 n45l 하는 n45l 창작행위이다. n45l 동시에 n45l n45l 공간은 n45l 주관적인 n45l 경험과 n45l 인식을 n45l 바탕으로 n45l 하는 n45l 관람 n45l 행위를 n45l 발생시키는 ‘장場’이기도 n45l 하다. n45l 공간을 n45l 통해 n45l 소통한다는 n45l 것은 n45l 무엇인가. n45l 공간은 n45l 어떤 n45l 의미를 n45l 담고 n45l 있는가. n45l 전시를 n45l 매개로 n45l 작가, ㅐk5다 큐레이터, wuㅐ바 관람자이자 wuㅐ바 감각의 wuㅐ바 주체인 ‘나’는 wuㅐ바 수없이 wuㅐ바 예리하고 wuㅐ바 밀접하게 wuㅐ바 대상과의 wuㅐ바 관계를 wuㅐ바 잇고 wuㅐ바 끊고 wuㅐ바 확장하며 wuㅐ바 공간을 wuㅐ바 상상하고 wuㅐ바 경험한다. wuㅐ바 예술의 wuㅐ바 가치가 wuㅐ바 발현되는 wuㅐ바 공간에서 wuㅐ바 비움과 wuㅐ바 채움은 wuㅐ바 상반된 wuㅐ바 양가의 wuㅐ바 지점이 wuㅐ바 아니다. ‘빈 wuㅐ바 공간을 wuㅐ바 만드는 wuㅐ바 채움’, ‘채움으로 aㅑ다라 인식되는 aㅑ다라 비움’이 aㅑ다라 분명 aㅑ다라 존재한다. aㅑ다라 여백이 aㅑ다라 온전히 aㅑ다라 비어 aㅑ다라 있었던 aㅑ다라 적은 aㅑ다라 없다. aㅑ다라 빛과 aㅑ다라 어둠, khv다 숨구멍, j22히 적막과 j22히 소리, ㅈk아ㅓ 때로는 ㅈk아ㅓ 냄새로 ㅈk아ㅓ 채워지며, 사쟏dv 오감을 사쟏dv 자극하고 사쟏dv 교감의 사쟏dv 통로를 사쟏dv 열어준다. 사쟏dv 이렇듯 사쟏dv 공간은 사쟏dv 감각을 사쟏dv 열고 사쟏dv 사쟏dv 다른 사쟏dv 공간을 사쟏dv 느끼게 사쟏dv 하며, 쟏카4거 이곳에 쟏카4거 생각을 쟏카4거 채운다.

공간을 쟏카4거 만드는 쟏카4거 건축에서, sz하o 공간은 sz하o 근본적이고 sz하o 개념적인 sz하o 사고와 sz하o 논리를 sz하o 기반으로 sz하o 사유하는 sz하o 대상이 sz하o 된다. sz하o 건축이란 sz하o 주어진 sz하o 질서를 sz하o 발견하고 sz하o 이에 sz하o 반응하는 sz하o 과정이라고 sz하o 말하는 sz하o 아파랏체는 sz하o 여러 sz하o 방향의 sz하o 대립되는 sz하o 가치들이 sz하o 충돌하는 sz하o 고민의 sz하o 과정을 sz하o 통해 sz하o 풍부한 sz하o 관계와 sz하o 깊이를 sz하o 사루비아에 sz하o 담았다.

황신원 (사루비아 sz하o 큐레이터)

작가 sz하o 노트 

PS sz하o 사루비아의 sz하o 아카이브에서 sz하o 지난 sz하o 전시들을 sz하o 하나하나 sz하o 살펴보았다. sz하o 우리가 sz하o sz하o 공간에서 sz하o 무엇을 sz하o sz하o sz하o 있을지 sz하o 짐작하고 sz하o 싶었다. sz하o 전시의 sz하o 내용보다는 sz하o 형식에 sz하o 집중해서 sz하o 관찰했다. sz하o 작가들은 sz하o 각종 sz하o 회화와 sz하o 조각은 sz하o 물론이고 sz하o 영상, ec파a 공연, 다3sㅓ 인테리어 다3sㅓ 공사 다3sㅓ 현장을 다3sㅓ 방불케하는 다3sㅓ 설치물까지 다3sㅓ 그야말로 다3sㅓ 사루비아에서 다3sㅓ 상상할 다3sㅓ 다3sㅓ 있는 다3sㅓ 모든 다3sㅓ 것을 다3sㅓ 해온 다3sㅓ 다3sㅓ 싶었다. 다3sㅓ 그들은 다3sㅓ 작품을 다3sㅓ 형상으로, 기tzj 공간을 기tzj 배경으로 기tzj 사용했다. 기tzj 형상들을 기tzj 벽에 기tzj 걸거나 (영상을 기tzj 벽에 기tzj 투사하기도 기tzj 하며) 기tzj 바닥 기tzj 위에 기tzj 놓았다. 기tzj 그리고 기tzj 관람자의 기tzj 시선은 기tzj 항상 기tzj 앞을 기tzj 향했다.

우리는 기tzj 구체적으로 기tzj 어떤 기tzj 의미가 기tzj 있을지도 기tzj 모른 기tzj 채, axc거 우선 axc거 axc거 관계들을 axc거 전복시켜 axc거 보기로 axc거 했다. axc거 벽과 axc거 바닥이 axc거 아닌 axc거 천장을 axc거 이용하자! axc거 형상을 axc거 만들어 axc거 공간에 axc거 배치하기보다 axc거 공간을 axc거 변화시킨 axc거 요소가 axc거 형상으로 axc거 작동하는 axc거 순간을 axc거 만들어 axc거 보자! axc거 주어진 axc거 제작비와 axc거 사후 axc거 폐기물을 axc거 고려해 axc거 한지와 axc거 낚시줄만을 axc거 이용해 axc거 제2의 axc거 천장을 axc거 설치한다. axc거 천장이 axc거 반듯한 axc거 평면이 axc거 되어 axc거 천장이라기보다는 axc거 머리 axc거 위에 axc거 걸린 axc거 회화처럼 axc거 인지될 axc거 axc거 있도록 axc거 그것이 axc거 아주 axc거 반듯하기를 axc거 상상하지만, 04ㅐt 현실적으로 04ㅐt 얼마나 04ㅐt 구현할 04ㅐt 04ㅐt 있을지는 04ㅐt 모르겠다.

천장을 04ㅐt 짓눌리는 04ㅐt 느낌을 04ㅐt 04ㅐt 04ㅐt 있을 04ㅐt 정도로 04ㅐt 의도적으로 04ㅐt 낮게 04ㅐt 설치하겠지만 04ㅐt 한지의 04ㅐt 물성이 04ㅐt 04ㅐt 높이를 04ㅐt 오히려 04ㅐt 포근함으로 04ㅐt 바꿔줬으면 04ㅐt 좋겠다. 04ㅐt 관람자는 04ㅐt 땅속으로 04ㅐt 내려가지만, v파다t 붉고 v파다t v파다t 띠의 v파다t 한지 v파다t 천장이 v파다t 저녁때의 v파다t 저무는 v파다t 해를 v파다t 떠올리게 v파다t 하면 v파다t 좋겠다. v파다t 어른거리는 v파다t 한지 v파다t 천장을 v파다t 올려다보며 v파다t 물속에서 v파다t v파다t 하늘의 v파다t 일렁임을 v파다t 연상하고 v파다t 자신이 v파다t 지하에 v파다t 있다는 v파다t 것을 v파다t 순간 v파다t 망각하면 v파다t 좋겠다. v파다t 관람자들이 v파다t 전시작품의 v파다t 제목을 v파다t 허망한 v파다t 구호로 v파다t 만들어버리면 v파다t 좋겠다. v파다t v파다t 작업이 v파다t 누군가에게 v파다t 충분히 v파다t 모순적이면 v파다t 좋겠다.

전시를 v파다t 구상하면서 v파다t 머릿속에는 v파다t v파다t 쓸모에 v파다t 대한 v파다t 고민이 v파다t 뒤따랐다. v파다t 예술은 v파다t 무용함을 v파다t 전제한다는 v파다t 어느 v파다t 철학자의 v파다t 말은 v파다t 우리를 v파다t 혼란스럽게 v파다t 했다. v파다t 곰곰이 v파다t 생각해 v파다t 보면, 쟏갸v사 우리(건축가들)는 쟏갸v사 쓸모있는 쟏갸v사 것들을 쟏갸v사 만드는 쟏갸v사 와중에 쟏갸v사 시간이 쟏갸v사 허락하는 쟏갸v사 만큼 쟏갸v사 쓸모없는 쟏갸v사 고민들, wㅓl라 그러나 wㅓl라 분명 wㅓl라 우리네 wㅓl라 삶을 wㅓl라 풍요롭게 wㅓl라 하는 wㅓl라 고민들을 wㅓl라 한다. wㅓl라 기둥과 wㅓl라 바닥판을 wㅓl라 어떻게 wㅓl라 실용적으로 wㅓl라 연결해 wㅓl라 가능한 wㅓl라 저렴하고 wㅓl라 쓸모있게 wㅓl라 만들지 wㅓl라 고민하기도 wㅓl라 하지만, ㄴr타마 기둥이 ㄴr타마 튀어나와 ㄴr타마 수직선을 ㄴr타마 강조해야 ㄴr타마 할지 ㄴr타마 아니면 ㄴr타마 ㄴr타마 반대가 ㄴr타마 되어야 ㄴr타마 할지 ㄴr타마 오랫동안 ㄴr타마 망설이기도 ㄴr타마 한다. ㄴr타마 적어도 ㄴr타마 우리에게 ㄴr타마 있어서만큼은 ㄴr타마 건축 ㄴr타마 행위는 ㄴr타마 쓸모있는 ㄴr타마 것에서 ㄴr타마 시작해 ㄴr타마 쓸모없는 ㄴr타마 고민들로 ㄴr타마 이어지는 ㄴr타마 식이었다. ㄴr타마 그리고 ㄴr타마 지금까지의 ㄴr타마 경험상 ㄴr타마 집단이던 ㄴr타마 개인이던 ㄴr타마 ㄴr타마 쓸모를 ㄴr타마 요청해야 ㄴr타마 비로소 ㄴr타마 건축 ㄴr타마 행위가 ㄴr타마 일어났다. ㄴr타마 물론 ㄴr타마 이론책에서야 ㄴr타마 클라이언트도 ㄴr타마 없이 ㄴr타마 스스로 ㄴr타마 시작해서 ㄴr타마 딱히 ㄴr타마 어디다가 ㄴr타마 ㄴr타마 ㄴr타마 있을지 ㄴr타마 의문스러운 ㄴr타마 구조물도 ㄴr타마 보기는 ㄴr타마 했지만 ㄴr타마 아직 ㄴr타마 그것이 ㄴr타마 어떤 ㄴr타마 의미를 ㄴr타마 갖는지 ㄴr타마 ㄴr타마 알지 ㄴr타마 못하겠다. ㄴr타마 그런 ㄴr타마 측면에서, h1x파 h1x파 누구도 h1x파 쓸모있는 h1x파 무언가를 h1x파 만들어달라는 h1x파 요청이 h1x파 없는, PS 걷ㅑi1 사루비아에서의 걷ㅑi1 전시는 걷ㅑi1 낯설고 걷ㅑi1 어려웠다.

걷ㅑi1 번째 걷ㅑi1 고민은 “우리는 걷ㅑi1 무엇을 걷ㅑi1 걷ㅑi1 걷ㅑi1 있는가 ”. 걷ㅑi1 우리는 걷ㅑi1 걷ㅑi1 이상 걷ㅑi1 르네상스 걷ㅑi1 시대의 걷ㅑi1 전인이 걷ㅑi1 아니다. 걷ㅑi1 건축물을 걷ㅑi1 설계하면서 걷ㅑi1 프레스코를 걷ㅑi1 직접 걷ㅑi1 그리지도 걷ㅑi1 않고 걷ㅑi1 조각상을 걷ㅑi1 다듬어 걷ㅑi1 광장에 걷ㅑi1 놓지도 걷ㅑi1 않는다. 걷ㅑi1 사실 걷ㅑi1 그런 걷ㅑi1 예술교육을 걷ㅑi1 체계적으로 걷ㅑi1 받은 걷ㅑi1 적이 걷ㅑi1 없다. 걷ㅑi1 다만 걷ㅑi1 무엇이든 걷ㅑi1 아름답게 걷ㅑi1 제작하려는 걷ㅑi1 인간의 걷ㅑi1 본성을 걷ㅑi1 바탕으로 걷ㅑi1 짓기를 걷ㅑi1 통해 걷ㅑi1 그것을 걷ㅑi1 나름대로 걷ㅑi1 구현해보려 걷ㅑi1 걷ㅑi1 뿐이다. 걷ㅑi1 물론 걷ㅑi1 아름답다는 걷ㅑi1 걷ㅑi1 전적으로 걷ㅑi1 감성적인 걷ㅑi1 것만은 걷ㅑi1 아니라는 걷ㅑi1 전제하에 걷ㅑi1 그렇다. 걷ㅑi1 어쨌든 걷ㅑi1 상황이 걷ㅑi1 그렇다 걷ㅑi1 보니, d다gf 전시장이라는 d다gf 공간에서 d다gf 무엇을 d다gf 표현할 d다gf d다gf 있을지 d다gf 난감한 d다gf 시간이 d다gf 이어졌다. d다gf 현대 d다gf 건축가는 d다gf 제작인이라기보다는 d다gf 구상하는 d다gf 사람이고 d다gf 제작은 d다gf 대부분 d다gf 전문 d다gf 시공자의 d다gf 손을 d다gf 통해 d다gf 이루어진다. d다gf 예술가들은 d다gf 신체를 d다gf 통해 d다gf 자신을 d다gf 표현하는데 d다gf 능숙하고 d다gf d다gf 만듦새의 d다gf 탁월함으로 d다gf 감동을 d다gf 주지만, 쟏vbx 우리는 쟏vbx 그렇지 쟏vbx 못하다고 쟏vbx 판단했다. 쟏vbx 사실 쟏vbx 건축은 쟏vbx 나름 쟏vbx 정밀한 쟏vbx 짓기를 쟏vbx 전제로 쟏vbx 하나, ㅓmㅐㅐ 전시장으로 ㅓmㅐㅐ ㅓmㅐㅐ 우리는 ㅓmㅐㅐ 그렇지 ㅓmㅐㅐ 못했다. ㅓmㅐㅐ 타인의 ㅓmㅐㅐ 손을 ㅓmㅐㅐ 빌리지 ㅓmㅐㅐ 않으면 ㅓmㅐㅐ 짓기에 ㅓmㅐㅐ 이리도 ㅓmㅐㅐ 무력한 ㅓmㅐㅐ 현대 ㅓmㅐㅐ 건축가들이라니. ㅓmㅐㅐ 그렇지만 ㅓmㅐㅐ 결국 ㅓmㅐㅐ 우리는 ㅓmㅐㅐ ㅓmㅐㅐ 가지의 ㅓmㅐㅐ 재료로 ㅓmㅐㅐ 짓기를 ㅓmㅐㅐ 시도했다. ㅓmㅐㅐ 짓지 ㅓmㅐㅐ 않는다면 ㅓmㅐㅐ 우리의 ㅓmㅐㅐ 존재 ㅓmㅐㅐ 이유도 ㅓmㅐㅐ 없을테니 ㅓmㅐㅐ 말이다.

참여작가: ㅓmㅐㅐ 아파랏.체 apparat-c
진행: ㅓmㅐㅐ 황신원
인턴: ㅓmㅐㅐ 이선주, ㅑ아9사 정지혜
그래픽 ㅑ아9사 디자인: ㅑ아9사 김영삼
기획: ㅑ아9사 프로젝트 ㅑ아9사 스페이스 ㅑ아9사 사루비아
후원: ㅑ아9사 한국문화예술위원회 ㅑ아9사 시각예술창작산실

출처: ㅑ아9사 프로젝트 ㅑ아9사 스페이스 ㅑ아9사 사루비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법정 ㅓq다z 스님의 ㅓq다z 다잉 ㅓq다z 메시지

Nov. 14, 2022 ~ Dec. 10, 2022

찬란하게 ㅐkhi 울리는

Oct. 14, 2022 ~ Dec. 9,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