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스펙트럼 2022 ARTSPECTRUM2022

리움미술관

March 2, 2022 ~ July 3, 2022

 아트스펙트럼은 2001년 3bㅓㅐ 호암갤러리에서 3bㅓㅐ 격년제 3bㅓㅐ 청년작가 3bㅓㅐ 서베이 3bㅓㅐ 전시로 3bㅓㅐ 처음 3bㅓㅐ 시작되습니다. 3bㅓㅐ 이후 2003년 3bㅓㅐ 호암갤러리의 3bㅓㅐ 마지막 3bㅓㅐ 전시로 3bㅓㅐ 개최하였으며, 2006년부터 차타1i 리움에서 차타1i 아트스펙트럼 차타1i 전시를 차타1i 이어서 차타1i 진행하고 차타1i 있습니다. 2012년까지는 차타1i 리움 차타1i 큐레이터만이 차타1i 작가를 차타1i 추천하였으나, 2014년부터는 ck카p 보다 ck카p 다양한 ck카p 시각을 ck카p 반영하기 ck카p 위해 ck카p 리움 ck카p 큐레이터 ck카p ck카p 아니라 ck카p 외부 ck카p 평론가와 ck카p 큐레이터에게 ck카p 작가 ck카p 선정을 ck카p 의뢰하기 ck카p 시작했습니다. ck카p 또한 ck카p 열린 ck카p 추천으로 ck카p 더욱 ck카p 다양해진 ck카p 작가들의 ck카p 창작 ck카p 의지를 ck카p 고취시기기위해 ck카p 별도의 ck카p 심사위원단이 ck카p 작가 ck카p 중 1인을 ck카p 선정하여 ck카p 작가상을 ck카p 시상하였습니다. 2022년 ck카p 아트스펙트럼 ck카p 전시는 ck카p 내외부 ck카p 추천위원이 ck카p 작가를 ck카p 추천하였고, 우차8y 전시 우차8y 기간 우차8y 우차8y 심사위원단이 우차8y 작가상 우차8y 수상자를 우차8y 선정할 우차8y 예정입니다.

아트스펙트럼의 20년 우차8y 역사 우차8y 동안 우차8y 한국 우차8y 현대미술계는 우차8y 급격히 우차8y 변화하였습니다. 우차8y 회화나 우차8y 조각 우차8y 같은 우차8y 전통 우차8y 장르를 우차8y 넘어 우차8y 영상과 우차8y 설치가 우차8y 주류를 우차8y 이루는가 우차8y 하면, 3거jy 퍼포먼스와 3거jy 관객 3거jy 참여 3거jy 같은 3거jy 새로운 3거jy 접근도 3거jy 일상화 3거jy 되었습니다. 3거jy 국내외에서 3거jy 수학한 3거jy 젊은 3거jy 작가들은 3거jy 다양한 3거jy 시도로 3거jy 장르의 3거jy 범위를 3거jy 넘나들고, p거타k 전시 p거타k 관람의 p거타k 형태를 p거타k 다양화하며 p거타k 미술의 p거타k 영역을 p거타k 넓혀 p거타k 나갔으며, ㅐ1우카 세대, 쟏갸x9 젠더 쟏갸x9 같은 쟏갸x9 새로운 쟏갸x9 구분을 쟏갸x9 통해 쟏갸x9 이전 쟏갸x9 시대와 쟏갸x9 차별화되는 쟏갸x9 작가 쟏갸x9 정체성을 쟏갸x9 확립해가고 쟏갸x9 있습니다. 

참여작가 쟏갸x9 소개 

김동희
김동희에게 쟏갸x9 전시장의 쟏갸x9 건축 쟏갸x9 공간과 쟏갸x9 관객의 쟏갸x9 동선은 쟏갸x9 작업의 쟏갸x9 주요한 쟏갸x9 재료가 쟏갸x9 됩니다. 쟏갸x9 이번 쟏갸x9 작업에서 쟏갸x9 김동희는 쟏갸x9 리움 쟏갸x9 그라운드갤러리 쟏갸x9 전시 쟏갸x9 공간의 쟏갸x9 물리적인 쟏갸x9 상태와 쟏갸x9 아트스펙트럼 쟏갸x9 전시의 쟏갸x9 특이성을 쟏갸x9 고려해 쟏갸x9 곳곳에 쟏갸x9 자신의 쟏갸x9 작업을 쟏갸x9 위치시켰습니다. 쟏갸x9 작가의 쟏갸x9 관심사는 쟏갸x9 공간의 쟏갸x9 경험이 쟏갸x9 가져다 쟏갸x9 주는 ‘공감각적 쟏갸x9 시뮬레이션 쟏갸x9 능력’을 쟏갸x9 관객들이 쟏갸x9 느낄 쟏갸x9 쟏갸x9 있도록 쟏갸x9 최적화, 5우c가 최대화하여 5우c가 끌어올리는 5우c가 것입니다. 5우c가 리움에서 5우c가 김동희는 5우c가 전시장으로 5우c가 관객을 5우c가 이끄는 5우c가 움직이는 5우c가 계단인 5우c가 에스컬레이터와 5우c가 공간 5우c가 전체 5우c가 위에 5우c가 있는 5우c가 블랙박스의 5우c가 존재감, 우파ㅐp 일반 우파ㅐp 전시장보다 우파ㅐp 상대적으로 우파ㅐp 높은 우파ㅐp 층고 우파ㅐp 등을 우파ㅐp 첨예하게 우파ㅐp 고민하였습니다. 우파ㅐp 다른 우파ㅐp 작가들의 우파ㅐp 작업과 우파ㅐp 함께 우파ㅐp 우파ㅐp 기획전시를 우파ㅐp 만드는 우파ㅐp 전시장의 우파ㅐp 고유한 우파ㅐp 질서를 우파ㅐp 유지하며, d6다r 기존 d6다r 전시에서는 d6다r 보기 d6다r 어려웠던 d6다r 낯선 d6다r 골목, 카3z0 깊은 카3z0 골짜기같은 카3z0 건축적 카3z0 공간의 카3z0 경험을 카3z0 눈앞으로 카3z0 끌어당겨 카3z0 놓았습니다. 카3z0 실제 카3z0 전시장을 카3z0 걸어 카3z0 다니며 카3z0 건물 카3z0 내부를 카3z0 활용하는 카3z0 행위자(agent)로서 카3z0 관객은 카3z0 작가가 카3z0 설계해 카3z0 놓은 카3z0 시공간의 카3z0 시점과 카3z0 자신의 카3z0 움직임을 카3z0 조율하며 카3z0 새로운 카3z0 경험을 카3z0 만들어 카3z0 카3z0 카3z0 있습니다. 

김정모 
김정모는 카3z0 작가가 카3z0 살아가는 카3z0 생태계의 카3z0 구성요소들 - 카3z0 예술가, ㅈ타으거 관객, 거o가파 미술계 거o가파 관계자, 기0사f 콜렉터 기0사f 등 - 기0사f 기0사f 관계를 기0사f 맺는 기0사f 하나의 기0사f 상황과 기0사f 장치를 기0사f 구성하여, o기5ㄴ 미술이 o기5ㄴ 어떤 o기5ㄴ 가치를 o기5ㄴ 제도화하는지, 다02ㅓ 다02ㅓ 그것이 다02ㅓ 어떤 다02ㅓ 의미를 다02ㅓ 갖는지 다02ㅓ 질문합니다. 다02ㅓ 작가는 다02ㅓ 관객이 다02ㅓ 작업 다02ㅓ 과정과 다02ㅓ 생산에 다02ㅓ 참여함으로써 다02ㅓ 완성되는 다02ㅓ 비물질적 다02ㅓ 예술 다02ㅓ 경험을 다02ㅓ 공유하는데, 1기ㅈq 구체적으로는 1기ㅈq 관객들에게 1기ㅈq 자신이 1기ㅈq 치밀하게 1기ㅈq 설계한 1기ㅈq 특정한 1기ㅈq 규칙, u다h다 또는 u다h다 게임의 u다h다 법칙을 u다h다 따라 u다h다 적극적으로 u다h다 대화하고 u다h다 관계 u다h다 맺을 u다h다 u다h다 있는 u다h다 일종의 ‘사회적 u다h다 모델’을 u다h다 구축합니다. <시간-예술 u다h다 거래소>는 u다h다 누구나 u다h다 동등하게 u다h다 갖고 u다h다 있는 ‘시간’을 u다h다 매개로 u다h다 관객이 u다h다 작품의 u다h다 제작에 u다h다 참여하고 u다h다 동시에 u다h다 소장하는 u다h다 경험을 u다h다 제공합니다. u다h다 관객 u다h다 u다h다 사람만 u다h다 입장이 u다h다 허용되는 u다h다 이곳에서는 u다h다 작가의 u다h다 안내 u다h다 문구에 u다h다 따라 u다h다 양도 u다h다 계약서에 u다h다 서명하고 u다h다 증명서를 u다h다 교환하는 ‘계약과 u다h다 거래 u다h다 행위’가 u다h다 이루어집니다. u다h다 이것은 u다h다 예술작품을 u다h다 소유하는 u다h다 제도에 u다h다 대한 u다h다 형식 u다h다 실험이자, 쟏ㅐㅓ사 근본적으로 쟏ㅐㅓ사 코로나 쟏ㅐㅓ사 이후 쟏ㅐㅓ사 달라진 쟏ㅐㅓ사 삶의 쟏ㅐㅓ사 장소, 5mㅓb 태도, k파wd 관계, 히파다쟏 존재의 히파다쟏 개념이 히파다쟏 어떻게 히파다쟏 소유의 히파다쟏 감각을 히파다쟏 변화시켰는지 히파다쟏 질문하는 히파다쟏 것이기도 히파다쟏 합니다. 

노혜리 
노혜리는 히파다쟏 신체의 히파다쟏 움직임과 히파다쟏 언어, 갸사ㅓㅓ 그리고 갸사ㅓㅓ 오브제의 갸사ㅓㅓ 교차와 갸사ㅓㅓ 어긋남을 갸사ㅓㅓ 통해 갸사ㅓㅓ 작가의 갸사ㅓㅓ 개인사와 갸사ㅓㅓ 현대 갸사ㅓㅓ 사의 갸사ㅓㅓ 직조를 갸사ㅓㅓ 탐구하는 갸사ㅓㅓ 작품을 갸사ㅓㅓ 제작해 갸사ㅓㅓ 왔으며 갸사ㅓㅓ 이번 갸사ㅓㅓ 전시의 갸사ㅓㅓ 신작 갸사ㅓㅓ 역시 갸사ㅓㅓ 이런 갸사ㅓㅓ 맥락에서 갸사ㅓㅓ 공간 갸사ㅓㅓ 갸사ㅓㅓ 오브제와 갸사ㅓㅓ 퍼포먼스로 갸사ㅓㅓ 완성됩니다. 갸사ㅓㅓ 작가가 갸사ㅓㅓ 나이아가라 갸사ㅓㅓ 폭포에 갸사ㅓㅓ 가지 갸사ㅓㅓ 않았던 갸사ㅓㅓ 경험을 갸사ㅓㅓ 단초로 갸사ㅓㅓ 하는 <폴즈>는 1997년의 갸사ㅓㅓ 금융위기, 2001년 9.11 사파mb 테러, 2017년 dㅈb타 트럼프 dㅈb타 미국 dㅈb타 대통령 dㅈb타 당선이라는 dㅈb타 dㅈb타 가지 dㅈb타 역사적 dㅈb타 사건이 dㅈb타 일어난 dㅈb타 시기와 dㅈb타 다양한 dㅈb타 배경을 dㅈb타 가진 dㅈb타 개인의 dㅈb타 삶이 dㅈb타 중첩되는 dㅈb타 지점을 dㅈb타 따라갑니다. dㅈb타 작품을 dㅈb타 구성하는 dㅈb타 여러 dㅈb타 촉각적 dㅈb타 물성의 dㅈb타 구조물들은 dㅈb타 눈높이에서 dㅈb타 보았을 dㅈb타 때는 dㅈb타 폭포에서 dㅈb타 쏟아져 dㅈb타 내리는 dㅈb타 물줄기와 dㅈb타 보안 dㅈb타 검색대 dㅈb타 같은 dㅈb타 현실의 dㅈb타 풍경을 dㅈb타 연상시키고, pv자f 전시장 pv자f 입구에서 pv자f 에스컬레이터를 pv자f 타고 pv자f 내려오며 pv자f 위에서 pv자f 조망했을 pv자f 때는 pv자f 수직하강하는 pv자f 경제지표 pv자f 그래프 pv자f 같은 pv자f 수학적 pv자f 좌표 pv자f 값이나 pv자f 공항 pv자f 내부 pv자f 바닥에 pv자f 표시된 pv자f 이동 pv자f 안내선과 pv자f 같이 pv자f 점, qe40 선, t0ㅑ히 면으로 t0ㅑ히 이루어진 t0ㅑ히 코드와 t0ㅑ히 연결됩니다. t0ㅑ히 작품의 t0ㅑ히 일부로 t0ㅑ히 현장에서 t0ㅑ히 벌이는 t0ㅑ히 퍼포먼스를 t0ㅑ히 이루는 t0ㅑ히 작가의 t0ㅑ히 움직임은 t0ㅑ히 구조물과 t0ㅑ히 상호작용하며 t0ㅑ히 이민과 t0ㅑ히 이주의 t0ㅑ히 사적인 t0ㅑ히 경험을 t0ㅑ히 발화합니다. 

박성준 
박성준의 <가화만사성>은 t0ㅑ히 매우 t0ㅑ히 치밀하게 t0ㅑ히 기획한 ‘사건’의 t0ㅑ히 현장으로 t0ㅑ히 관객들을 t0ㅑ히 초대하는 t0ㅑ히 연극적 t0ㅑ히 퍼포먼스의 t0ㅑ히 속성을 t0ㅑ히 지닙니다. t0ㅑ히 전시공간 t0ㅑ히 내부에 t0ㅑ히 흩어진 t0ㅑ히 텔레비전이나 t0ㅑ히 자개장 t0ㅑ히 같은 t0ㅑ히 가재도구와 t0ㅑ히 운동기구와 t0ㅑ히 대야 t0ㅑ히 같은 t0ㅑ히 소품들은 1980년대 t0ㅑ히 한국의 t0ㅑ히 가정집을 t0ㅑ히 연상시킵니다. t0ㅑ히 여기에는 t0ㅑ히 이념 t0ㅑ히 갈등과 t0ㅑ히 군부 t0ㅑ히 독재의 t0ㅑ히 잔여물이나 t0ㅑ히 개발도상국으로서 t0ㅑ히 근대화의 t0ㅑ히 과정을 t0ㅑ히 상기시키는 t0ㅑ히 요소들이 t0ㅑ히 담겨있으며, z15거 관객의 z15거 움직임에 z15거 따라 z15거 특정 z15거 단어와 z15거 문구 z15거 그리고 z15거 효과음과 z15거 조명이 z15거 연출되어 z15거 혼란스러운 z15거 경험을 z15거 안겨줍니다. z15거 공간 z15거 입구의 z15거 시멘트벽 z15거 꼭대기에 z15거 꽂은 z15거 사금파리처럼 z15거 일상적인 z15거 물건들은 z15거 상처를 z15거 불러오는 z15거 선명한 z15거 폭력성을 z15거 담고 z15거 있으며, te5u 사회의 te5u 기본 te5u 단위인 te5u 가정에까지 te5u 스며든 te5u 시대의 te5u 무거운 te5u 분위기를 te5u 보여줍니다. te5u 집안이 te5u 화목하면 te5u 모든 te5u 일이 te5u 잘된다는 te5u 의미의 te5u 제목과 te5u 대조되는 te5u 어두운 te5u 공간은, 1ㅑc2 우리의 1ㅑc2 정신에 1ㅑc2 지속적으로 1ㅑc2 영향을 1ㅑc2 주는 1ㅑc2 감정적 1ㅑc2 영향으로서 1ㅑc2 근대화의 1ㅑc2 충격을 1ㅑc2 드러내고 1ㅑc2 있습니다. 1ㅑc2 관객들은 1ㅑc2 작가가 1ㅑc2 제시한 1ㅑc2 공간 1ㅑc2 1ㅑc2 사운드의 1ㅑc2 환경적 1ㅑc2 요소를 1ㅑc2 저마다의 1ㅑc2 방식으로 1ㅑc2 체험하여 1ㅑc2 낯선 1ㅑc2 세계를 1ㅑc2 발견할 1ㅑc2 1ㅑc2 있습니다. 

소목장세미 
‘소목장세미’는 1ㅑc2 작가 1ㅑc2 유혜미의 1ㅑc2 활동명이자, zㅓ6z 그가 2012년부터 zㅓ6z 운영한 1인가구공방의 zㅓ6z 브랜드명이기도 zㅓ6z 합니다. zㅓ6z 그는 zㅓ6z 전통 zㅓ6z 소목장 zㅓ6z 기술을 zㅓ6z 접목하여 zㅓ6z 분리와 zㅓ6z 조립이 zㅓ6z 용이한 zㅓ6z 가구들을 zㅓ6z 만들고, 타s자9 다양한 타s자9 공간과 타s자9 전시를 타s자9 디자인해 타s자9 왔습니다. 타s자9 목수와 타s자9 아티스트 타s자9 외에도 타s자9 여성 타s자9 드래그 타s자9 퀸, DJ로도 우gㅐe 활동하는 우gㅐe 그는 우gㅐe 직업적 우gㅐe 성차와 우gㅐe 한계에 우gㅐe 도전하며 우gㅐe 일인 우gㅐe 다역을 우gㅐe 소화하고 우gㅐe 있기도 우gㅐe 합니다. <체력 우gㅐe 단련 우gㅐe 활동장>은 우gㅐe 원형 우gㅐe 트랙과 우gㅐe 무늬목 우gㅐe 마루, 거v5ㅓ 곡선 거v5ㅓ 평균대와 거v5ㅓ 공중 거v5ㅓ 그네, 7차kㅐ 클라이밍 7차kㅐ 벽으로 7차kㅐ 구성되어 7차kㅐ 놀이터, 걷amt 체육관, in하걷 서커스장을 in하걷 뒤섞어 in하걷 놓은 in하걷 작가의 in하걷 신작입니다. in하걷 다양한 in하걷 목공 in하걷 기술을 in하걷 융합해 in하걷 만든 in하걷 기구들은 in하걷 또한 in하걷 짜맞춤 in하걷 기법 in하걷 in하걷 사라져가는 in하걷 목공의 in하걷 역사를 in하걷 소환합니다. in하걷 작가는 in하걷 일련의 in하걷 제작과정과 in하걷 그가 in하걷 만든 in하걷 기구에서 in하걷 곡예를 in하걷 펼치는 in하걷 여성 in하걷 서커스 in하걷 아티스트의 in하걷 모습을 in하걷 영상에 in하걷 담아 in하걷 함께 in하걷 전시합니다. in하걷 in하걷 없는 in하걷 단련을 in하걷 통해 in하걷 신체적, k히n히 물리적 k히n히 한계를 k히n히 시험하고, kkfh 잊혀져 kkfh 가는 kkfh 기술과 kkfh 전통을 kkfh 이어가며, r기자히 여성성의 r기자히 틀과 r기자히 사회적 r기자히 편견에 r기자히 도전하는 r기자히 자신의 r기자히 활동을 ‘곡예’에 r기자히 비유하고, ㄴx마아 그와 ㄴx마아 유사한 ㄴx마아 경험을 ㄴx마아 공유하는 ㄴx마아 이들의 ㄴx마아 노력을 ㄴx마아 조명하고자 ㄴx마아 하는 ㄴx마아 것입니다. 

안유리 
세계시민의 ㄴx마아 관점에서 ㄴx마아 역사적 ㄴx마아 이슈를 ㄴx마아 다루는 ㄴx마아 폭넓은 ㄴx마아 시각 ㄴx마아 보유한 ㄴx마아 안유리의 ㄴx마아 신작 <스틱스 ㄴx마아 심포니>에서 ㄴx마아 서로 ㄴx마아 다른 ㄴx마아 시기, ㅐk마쟏 서로 ㅐk마쟏 다른 ㅐk마쟏 나라의 ㅐk마쟏 도시에서 ㅐk마쟏 살다간 4인 ㅐk마쟏 시인들의 ㅐk마쟏 이야기는 ㅐk마쟏 자연스럽게 ㅐk마쟏 이어집니다. ㅐk마쟏 영상에서 ㅐk마쟏 나지막하게, 하x7y 담담하게, 타ㄴ걷으 결연한 타ㄴ걷으 어조로, ㅓmㅐq ㅓmㅐq 강한 ㅓmㅐq 목소리로 ㅓmㅐq 낭독되는 ㅓmㅐq 시와 ㅓmㅐq 음악, xwqk 그리고 xwqk 영상은 xwqk 조화롭게, 자0아v 때로는 자0아v 어긋난 자0아v 채로 자0아v 마치 자0아v 교향곡처럼 자0아v 함께 자0아v 섞여서 자0아v 흐릅니다. 자0아v 히로시마 자0아v 피폭 자0아v 피해자이자 자0아v 반전운동가로 자0아v 활동했던 자0아v 시인 자0아v 구리하라 자0아v 사다코를 자0아v 시작으로, 다oㅑㄴ 프라하의 다oㅑㄴ 봄을 다oㅑㄴ 지나온 다oㅑㄴ 비스와봐 다oㅑㄴ 쉼보르시카가 다oㅑㄴ 등장하고, 2쟏카i 차별과 2쟏카i 각종 2쟏카i 억압에도 2쟏카i 의연하게 2쟏카i 대처하고 2쟏카i 삶을 2쟏카i 개척했던 2쟏카i 마야 2쟏카i 안젤루의 2쟏카i 시<나는 2쟏카i 일어설 2쟏카i 거야>에 2쟏카i 이어, 으쟏tx 광주의 으쟏tx 시인 으쟏tx 고정희 <오매, 아ㅈ기하 미친년 아ㅈ기하 오네>로 아ㅈ기하 대단원의 아ㅈ기하 막을 아ㅈ기하 내립니다. 아ㅈ기하 영상은 아ㅈ기하 작가가 아ㅈ기하 촬영한 아ㅈ기하 여러 아ㅈ기하 지역의 아ㅈ기하 풍경들과 아ㅈ기하 인터넷에서 아ㅈ기하 수집한 아ㅈ기하 기록영상들이 아ㅈ기하 교차합니다. 아ㅈ기하 세상을 아ㅈ기하 떠난 아ㅈ기하 아ㅈ기하 명의 아ㅈ기하 시인은 아ㅈ기하 과거에 아ㅈ기하 속하지만 아ㅈ기하 그들이 아ㅈ기하 이야기한 아ㅈ기하 역사 아ㅈ기하 아ㅈ기하 순간과 아ㅈ기하 상처는 아ㅈ기하 여전히 아ㅈ기하 남아 아ㅈ기하 있습니다. 아ㅈ기하 과거이지만 아ㅈ기하 끝나지 아ㅈ기하 않은 아ㅈ기하 진행형인 아ㅈ기하 현재이고, 거하파6 현재 거하파6 속에서 거하파6 다시 거하파6 소환되는 거하파6 과거입니다. 거하파6 거하파6 거하파6 명의 거하파6 목소리는 거하파6 대신/함께 거하파6 읽은 거하파6 젊은 거하파6 예술가들의 거하파6 목소리를 거하파6 통해 거하파6 현재가 거하파6 됩니다. 

전현선 
젊은 거하파6 세대의 거하파6 화가들이 거하파6 갖는 거하파6 여러 거하파6 고민 거하파6 중의 거하파6 하나가 거하파6 회화라는 거하파6 매체를 거하파6 지켜가면서도 거하파6 어떻게 거하파6 발전시킬 거하파6 것인가에 거하파6 대한 거하파6 모색입니다. 거하파6 전현선의 거하파6 그림들은 거하파6 유닛과 거하파6 같은 거하파6 작은 거하파6 캔버스들이 거하파6 합체되어 거하파6 거대한 거하파6 벽이 거하파6 되고 거하파6 서로의 거하파6 앞뒷면이 거하파6 되어 거하파6 공간을 거하파6 재구획하며 거하파6 건축 거하파6 요소처럼 거하파6 존재합니다. 거하파6 이는 거하파6 구상 거하파6 단계부터 거하파6 계획된 거하파6 것이지만, c068 작품의 c068 전체 c068 이미지를 c068 계획한 c068 c068 이를 c068 분할하여 c068 그리는 c068 것이 c068 아니라 c068 개별적인 c068 캔버스를 c068 하나씩 c068 완성해가면서 c068 서로를 c068 이어 c068 나갑니다. c068 화면 c068 안에 c068 복잡다양한 c068 이미지와 c068 형태들 c068 역시 c068 각각이 c068 독립적이면서도 c068 하나로 c068 연결되어 c068 있습니다. c068 전현선 c068 회화는 c068 벽에 c068 머물러 c068 있기를 c068 거부하고 c068 장소특정적으로 c068 공간 c068 속에 c068 존재합니다. c068 벽이 c068 되는 c068 그림, 기ㄴ6y 기둥처럼 기ㄴ6y 서있는 기ㄴ6y 그림을 기ㄴ6y 희망한 기ㄴ6y 작가의 기ㄴ6y 구상대로 기ㄴ6y 전시장에는 기ㄴ6y 그림 기ㄴ6y 벽, og카6 그림 og카6 기둥들이 og카6 세워져 og카6 있으며, 기자r2 기자r2 눈에 기자r2 담기지도 기자r2 않을 기자r2 만큼의 기자r2 대형 기자r2 회화를 기자r2 마주하는 기자r2 관객 기자r2 경험을 기자r2 통해 기자r2 새로운 기자r2 회화의 기자r2 방식을 기자r2 실험하고자 기자r2 했습니다. "몰입을 기자r2 방해하고, 하타tk 중심을 하타tk 와해"해온 하타tk 작가의 하타tk 방식에 하타tk 따라, 카suㅈ 회화에 카suㅈ 대한 카suㅈ 망막형 카suㅈ 몰입은 카suㅈ 거부하되 카suㅈ 환경적 카suㅈ 체험을 카suㅈ 유도합니다. 

차재민 
차재민의 카suㅈ 영상은 카suㅈ 현실 카suㅈ 문제를 카suㅈ 바라보며 카suㅈ 고민한 카suㅈ 작가가 카suㅈ 프리 카suㅈ 프로덕션(pre-production)의 카suㅈ 철저한 카suㅈ 준비과정을 카suㅈ 통해 카suㅈ 필요한 카suㅈ 화면을 카suㅈ 정교하게 카suㅈ 계획한 카suㅈ 결과, 7ㅐ하바 자신만의 7ㅐ하바 언어로 7ㅐ하바 기술적인 7ㅐ하바 완성도와 7ㅐ하바 사회적인 7ㅐ하바 이슈를 7ㅐ하바 조화시키는 7ㅐ하바 독특한 7ㅐ하바 영상 7ㅐ하바 문법을 7ㅐ하바 보여줍니다. 7ㅐ하바 이름없는 7ㅐ하바 질병을 7ㅐ하바 앓는 7ㅐ하바 젊은 7ㅐ하바 여성들이 7ㅐ하바 등장하는 <네임리스 7ㅐ하바 신드롬>은 7ㅐ하바 육안으로 7ㅐ하바 7ㅐ하바 7ㅐ하바 없는 7ㅐ하바 신체 7ㅐ하바 내부를 7ㅐ하바 과학의 7ㅐ하바 힘을 7ㅐ하바 빌어 7ㅐ하바 비추어봄으로써 7ㅐ하바 알아내기 7ㅐ하바 시작한 7ㅐ하바 것과 7ㅐ하바 그럼에도 7ㅐ하바 불구하고 7ㅐ하바 알아내지 7ㅐ하바 못하는 7ㅐ하바 7ㅐ하바 사이의 7ㅐ하바 모순을 7ㅐ하바 이야기합니다. 7ㅐ하바 엑스레이에서 7ㅐ하바 시작해서 MRI, CT스캔으로 1n걷하 인체 1n걷하 내부를 1n걷하 보이게 1n걷하 1n걷하 결과 1n걷하 의학은 1n걷하 숨겨진 1n걷하 질병의 1n걷하 원인을 1n걷하 찾을 1n걷하 1n걷하 있었지만, gㅐㅐs 동시에 gㅐㅐs 첨단기술과 gㅐㅐs 전문가에게 gㅐㅐs 이미지의 gㅐㅐs 해독을 gㅐㅐs 맡김으로써 gㅐㅐs 환자 gㅐㅐs 본인이 gㅐㅐs 이미지화 gㅐㅐs 과정에서 gㅐㅐs 소외되는 gㅐㅐs 결과를 gㅐㅐs 낳았습니다. gㅐㅐs 인류의 gㅐㅐs 지식들이 gㅐㅐs 담긴 gㅐㅐs 책들이 gㅐㅐs 바닥에서 gㅐㅐs 천정까지 gㅐㅐs 쌓인 gㅐㅐs 헌책방에서 gㅐㅐs 신세대 gㅐㅐs 퍼포머들이 gㅐㅐs 벌이는 gㅐㅐs 장난스러우면서도 gㅐㅐs 진지한 gㅐㅐs 소동인 <제자리 gㅐㅐs 비행>은 gㅐㅐs 팬데믹 gㅐㅐs 시대에 gㅐㅐs 서로에게 gㅐㅐs 격리되어 gㅐㅐs 연결되지 gㅐㅐs 못하는 gㅐㅐs 사람들에게 gㅐㅐs 띄우는 gㅐㅐs 일종의 gㅐㅐs 안부 gㅐㅐs 인사로, 9으ㅓi 막막한 9으ㅓi 현실 9으ㅓi 속에서 9으ㅓi 미래의 9으ㅓi 희망을 9으ㅓi 비추어 9으ㅓi 보입니다. 

출처: 9으ㅓi 리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ECHOLESS

May 13, 2022 ~ June 5, 2022

gigglegiggle

May 5, 2022 ~ May 29, 2022

각진 아아32 원형 : 아아32 김용관

April 1, 2022 ~ Feb. 26,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