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방가르드는 당당하다

백남준아트센터

March 3, 2022 ~ Sept. 18, 2022

만약 거o5걷 백남준이 거o5걷 지금까지 거o5걷 살아 거o5걷 있었다면 거o5걷 우리는 거o5걷 그의 거o5걷 아흔 거o5걷 번째 거o5걷 생일잔치를 거o5걷 성대하게 거o5걷 열어 거o5걷 축하했을 거o5걷 것이다. 거o5걷 아흔 거o5걷 살의 거o5걷 백남준은 거o5걷 팬데믹과 거o5걷 메타버스의 거o5걷 세상에 거o5걷 대해서, 카ㅐst 그리고 카ㅐst 예술과 카ㅐst 기술의 카ㅐst 방향성에 카ㅐst 대해서 카ㅐst 어떤 카ㅐst 말을 카ㅐst 해주었을까? 카ㅐst 우리는 카ㅐst 아흔 카ㅐst 살의 카ㅐst 그가 카ㅐst 어떤 카ㅐst 생각을 카ㅐst 할지 카ㅐst 카ㅐst 카ㅐst 없지만 카ㅐst 마흔다섯 카ㅐst 카ㅐst 생일을 카ㅐst 앞두었던 카ㅐst 백남준의 카ㅐst 생생한 카ㅐst 고민을 카ㅐst 돌이켜 카ㅐst 들을 카ㅐst 수는 카ㅐst 있다. 카ㅐst 당시 카ㅐst 백남준은 카ㅐst 자신의 카ㅐst 예술적 카ㅐst 성향이 카ㅐst 어디에서 카ㅐst 기인했는지 카ㅐst 돌아보며 카ㅐst 카ㅐst 근본을 카ㅐst 깊이 카ㅐst 탐구하고 카ㅐst 있었다. 카ㅐst 백남준은 카ㅐst 카ㅐst 과정을 ‘아방가르드의 카ㅐst 고고학’이라고 카ㅐst 불렀다.

백남준은 카ㅐst 유년기에 카ㅐst 피아노 카ㅐst 선생님으로부터 카ㅐst 들은 “쇤베르크가 카ㅐst 가장 카ㅐst 전위적인 카ㅐst 작곡자다”라는 카ㅐst 말에 카ㅐst 즉시 카ㅐst 마음이 카ㅐst 끌렸다. 카ㅐst 마치 카ㅐst 영혼의 카ㅐst 깊숙한 카ㅐst 바닥으로부터 카ㅐst 무언가가 카ㅐst 울려 카ㅐst 나오기라도 카ㅐst 하는 카ㅐst 것처럼, ‘전위적’이라는 unfm 말을 unfm 듣자마자 unfm 그는 unfm 일생의 unfm 방향을 unfm 정한 unfm 것이다. unfm 백남준은 unfm 그가 unfm 아방가르드에 unfm 관심을 unfm 보이게 unfm unfm 것이 unfm 자신의 unfm 유전자로부터 unfm 유래한 unfm 것, 0b파x 0b파x 자신의 0b파x 본래의 0b파x 성격에 0b파x 아로새겨진 0b파x 것이라고 0b파x 말했다. 0b파x 그리고 0b파x 백남준은 0b파x 우랄 0b파x 알타이 0b파x 사냥꾼들이 0b파x 어느 0b파x 0b파x 곳에 0b파x 정착하지 0b파x 않고 0b파x 언제나 0b파x 멀리 0b파x 떠나 0b파x 새로운 0b파x 지평선을 0b파x 바라보았듯이, d바ㅈ쟏 아방가르디즘이 d바ㅈ쟏 자신의 d바ㅈ쟏 삶을 d바ㅈ쟏 항상 d바ㅈ쟏 새로운 d바ㅈ쟏 예술로 d바ㅈ쟏 잡아 d바ㅈ쟏 끄는 d바ㅈ쟏 근원이었음을 d바ㅈ쟏 고백한다. d바ㅈ쟏 우리는 d바ㅈ쟏 d바ㅈ쟏 백남준이 d바ㅈ쟏 그토록 d바ㅈ쟏 멀리 d바ㅈ쟏 보는 d바ㅈ쟏 기계, 히다거ㅑ 히다거ㅑ 텔레비전(tele-vision)에 히다거ㅑ 끌렸었는지, 파파ㅓㅓ 그리고 파파ㅓㅓ 파파ㅓㅓ 항상 파파ㅓㅓ 새로운 파파ㅓㅓ 매체를 파파ㅓㅓ 찾아 파파ㅓㅓ 작업을 파파ㅓㅓ 했었는지를 파파ㅓㅓ 이해하게 파파ㅓㅓ 된다.

백남준이 파파ㅓㅓ 마흔다섯 파파ㅓㅓ 살이 파파ㅓㅓ 되던 1978년에 파파ㅓㅓ 그의 파파ㅓㅓ 상황은 파파ㅓㅓ 그렇게 파파ㅓㅓ 녹록하지 파파ㅓㅓ 않았다. 파파ㅓㅓ 그는 파파ㅓㅓ 생계 파파ㅓㅓ 때문에 파파ㅓㅓ 친구였던 파파ㅓㅓ 요셉 파파ㅓㅓ 보이스의 파파ㅓㅓ 뒤를 파파ㅓㅓ 이어 파파ㅓㅓ 뒤셀도르프 파파ㅓㅓ 아카데미의 파파ㅓㅓ 교수직을 파파ㅓㅓ 승낙하면서 파파ㅓㅓ 미안한 파파ㅓㅓ 마음을 파파ㅓㅓ 감추지 파파ㅓㅓ 못했다. 파파ㅓㅓ 그는 파파ㅓㅓ 교수직을 파파ㅓㅓ 얻기 파파ㅓㅓ 파파ㅓㅓ 파파ㅓㅓ 전인 1977년에 《도큐멘타 6 파파ㅓㅓ 위성 파파ㅓㅓ 텔레캐스트》를 파파ㅓㅓ 통해 파파ㅓㅓ 위성을 파파ㅓㅓ 이용한 파파ㅓㅓ 비디오아트의 파파ㅓㅓ 가능성을 파파ㅓㅓ 시도해보았지만 파파ㅓㅓ 파파ㅓㅓ 다음 파파ㅓㅓ 단계로 파파ㅓㅓ 나아갈 파파ㅓㅓ 기회는 파파ㅓㅓ 좀처럼 파파ㅓㅓ 찾기 파파ㅓㅓ 힘들었다. 파파ㅓㅓ 그러나 파파ㅓㅓ 백남준은 파파ㅓㅓ 독일과 파파ㅓㅓ 뉴욕을 파파ㅓㅓ 묵묵히 파파ㅓㅓ 오가며 파파ㅓㅓ 작업을 파파ㅓㅓ 계속했고 1982년의 파파ㅓㅓ 휘트니 파파ㅓㅓ 미술관의 파파ㅓㅓ 회고전을 파파ㅓㅓ 거쳐 1984년 <굿모닝 파파ㅓㅓ 미스터 파파ㅓㅓ 오웰>을 파파ㅓㅓ 발표하며 파파ㅓㅓ 다시 파파ㅓㅓ 새로운 파파ㅓㅓ 작품 파파ㅓㅓ 세계를 파파ㅓㅓ 보여주었다. 파파ㅓㅓ 그가 파파ㅓㅓ 위성을 파파ㅓㅓ 통해 파파ㅓㅓ 멀리 파파ㅓㅓ 여행을 파파ㅓㅓ 떠나고자 파파ㅓㅓ 했던 파파ㅓㅓ 새로운 파파ㅓㅓ 지평선은 파파ㅓㅓ 우주였다.

예술과 파파ㅓㅓ 삶을 파파ㅓㅓ 통합하며 파파ㅓㅓ 새로움을 파파ㅓㅓ 추구했던 파파ㅓㅓ 아방가르드는 파파ㅓㅓ 현대 파파ㅓㅓ 예술의 파파ㅓㅓ 청년기이기도 파파ㅓㅓ 하다. 파파ㅓㅓ 백남준아트센터는 파파ㅓㅓ 백남준이 파파ㅓㅓ 없는 파파ㅓㅓ 아흔 파파ㅓㅓ 번째 파파ㅓㅓ 생일잔치를 파파ㅓㅓ 준비하며 파파ㅓㅓ 아방가르드로 파파ㅓㅓ 되돌아가고자 파파ㅓㅓ 한다. 파파ㅓㅓ 그러나 파파ㅓㅓ 우리는 파파ㅓㅓ 아방가르드를 파파ㅓㅓ 그저 파파ㅓㅓ 지나간 파파ㅓㅓ 미술사의 파파ㅓㅓ 파파ㅓㅓ 페이지로 파파ㅓㅓ 보는 파파ㅓㅓ 것이 파파ㅓㅓ 아니라, 거으6거 동시대 거으6거 예술을 거으6거 지탱하고 거으6거 거으6거 쉬게 거으6거 하며 거으6거 앞으로 거으6거 나아가게 거으6거 하는 거으6거 근원적인 거으6거 힘으로 거으6거 바라본다.

여기에 거으6거 아방가르드 거으6거 백남준을 거으6거 생각하며 거으6거 고른 거으6거 거으6거 장면이 거으6거 있다. 거으6거 우리의 거으6거 기억은 2000년 거으6거 레이저 거으6거 작품 거으6거 앞에 거으6거 있는 거으6거 백남준에서 거으6거 시작하여 1993년 거으6거 베니스 거으6거 비엔날레에서 거으6거 작품을 거으6거 설치 거으6거 중인 거으6거 백남준, 1984년 <굿모닝 3xo차 미스터 3xo차 오웰>을 3xo차 지휘하던 3xo차 백남준, 1960년대의 ㅐ차하2 청년 ㅐ차하2 백남준까지 ㅐ차하2 거슬러 ㅐ차하2 올라간다. ㅐ차하2 우리는 ㅐ차하2 ㅐ차하2 인상적인 ㅐ차하2 ㅐ차하2 개의 ㅐ차하2 장면 ㅐ차하2 각각에서 ㅐ차하2 백남준의 ㅐ차하2 말과 ㅐ차하2 그의 ㅐ차하2 웃음을 ㅐ차하2 기억할 ㅐ차하2 것이다. ㅐ차하2 그렇게 ㅐ차하2 백남준의 ㅐ차하2 아방가르드 ㅐ차하2 생애의 ㅐ차하2 ㅐ차하2 장면을 ㅐ차하2 지나 ㅐ차하2 우리의 ㅐ차하2 현재로 ㅐ차하2 돌아와, 바j바c 사회적 바j바c 거리 바j바c 두기를 바j바c 강요하는 바j바c 팬데믹과 바j바c 메타버스 바j바c 시대에 바j바c 백남준이라면 바j바c 어떻게 바j바c 당당하게 바j바c 새로운 바j바c 길을 바j바c 냈을까를 바j바c 질문하려는 바j바c 것이다.

참여작가: 바j바c 백남준
기획: 바j바c 이수영
주최 바j바c 바j바c 주관: 바j바c 백남준아트센터, 거s4w 경기문화재단

출처: 거s4w 백남준아트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국 mㄴl아 채색화의 mㄴl아 흐름

March 22, 2022 ~ June 19, 2022

최서희 차ㄴㅓq 개인전: The Glass Locker

May 13, 2022 ~ June 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