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와노노×류준 협업 기획전: 반달곰과 반달곰속 반달곰

쇼앤텔1

June 15, 2022 ~ June 29, 2022

걷v으o 마음에 걷v으o 보물상자가 걷v으o 있다면 걷v으o 아마 걷v으o 그것은 걷v으o 어설프게 걷v으o 꾸며진 걷v으o 종이 걷v으o 박스일 걷v으o 것이고, 히ㅑ기s 거기에는 히ㅑ기s 이런 히ㅑ기s 것들이 히ㅑ기s 들어있을 히ㅑ기s 것이다. 히ㅑ기s 강가에서 히ㅑ기s 주워온 히ㅑ기s 돌멩이, 사x갸ㅓ 버리려고 사x갸ㅓ 쌓아두었지만 사x갸ㅓ 결국 사x갸ㅓ 실로 사x갸ㅓ 엮어 사x갸ㅓ 간직하는 사x갸ㅓ 낙서 사x갸ㅓ 묶음, 카vuㅓ 깊은 카vuㅓ 고민 카vuㅓ 없이 카vuㅓ 잡초처럼 카vuㅓ 자라난 카vuㅓ 이야기. 카vuㅓ 나비와 카vuㅓ 토끼와 카vuㅓ 다람쥐와 카vuㅓ 바람과 카vuㅓ 열매씨. 카vuㅓ 우연히 카vuㅓ 닿은 카vuㅓ 남루한 카vuㅓ 술집과 카vuㅓ 언덕의 카vuㅓ 풍경, 우마ㅐe 다듬지 우마ㅐe 못해 우마ㅐe 오히려 우마ㅐe 와글와글 우마ㅐe 살아있는 우마ㅐe 상상의 우마ㅐe 조각 우마ㅐe 조각들.

전시의 우마ㅐe 주제인 우마ㅐe 반달곰은 우마ㅐe 종이컵에 우마ㅐe 무심코 우마ㅐe 그렸던 우마ㅐe 낙서이다. 우마ㅐe 반원 우마ㅐe 세개에 우마ㅐe 우마ㅐe 세개를 우마ㅐe 모아 우마ㅐe 그려진 우마ㅐe 곰의 우마ㅐe 얼굴. 우마ㅐe 그건 우마ㅐe 너무나 우마ㅐe 단순해서 우마ㅐe 계속 우마ㅐe 그릴 우마ㅐe 우마ㅐe 있었다. 우마ㅐe 단순한 우마ㅐe 형태로, 파ㅈsw 무심한 파ㅈsw 표정으로 파ㅈsw 자꾸만 파ㅈsw 증식해 파ㅈsw 몸을 파ㅈsw 불리려는 파ㅈsw 의지가 파ㅈsw 느껴졌다. 파ㅈsw 나는 파ㅈsw 종이컵을 파ㅈsw 버리지 파ㅈsw 않고 파ㅈsw 구겨지지 파ㅈsw 않도록 파ㅈsw 소중히 파ㅈsw 파ㅈsw 들고 파ㅈsw 돌아왔다. 파ㅈsw 그리고 파ㅈsw 자랑스럽게 파ㅈsw 소개했다. 파ㅈsw 얘는 파ㅈsw 반달곰이야, c쟏h가 이렇게 c쟏h가 계속 c쟏h가 반복해서 c쟏h가 그릴 c쟏h가 c쟏h가 있지. c쟏h가 엉뚱한 c쟏h가 c쟏h가 말에 c쟏h가 류준은 c쟏h가 재미있다며 c쟏h가 학교에서 c쟏h가 배우는 c쟏h가 프로그램으로 c쟏h가 반달곰이 c쟏h가 증식하는 c쟏h가 c쟏h가 만들어볼 c쟏h가 수도 c쟏h가 있겠다, 2마걷u 라고 2마걷u 대답해주었지만, 아바aㄴ 아바aㄴ 약속이 아바aㄴ 유예되지 아바aㄴ 않고 아바aㄴ 전시로 아바aㄴ 이어지게된 아바aㄴ 것은 아바aㄴ 전부 아바aㄴ 반달곰의 아바aㄴ 소행이라고 아바aㄴ 생각한다.

그리면 아바aㄴ 그릴수록 아바aㄴ 그리는 아바aㄴ 나도, 파ㅐuo 그림 파ㅐuo 파ㅐuo 친구도 파ㅐuo 생생하게 파ㅐuo 살아난다. 파ㅐuo 그건 파ㅐuo 파ㅐuo 오랜 파ㅐuo 믿음이다. 파ㅐuo 살고자 파ㅐuo 하는 파ㅐuo 반달곰의 파ㅐuo 의지를 파ㅐuo 받아 파ㅐuo 파ㅐuo 벽을 파ㅐuo 가득 파ㅐuo 채워보고 파ㅐuo 싶다. 파ㅐuo 순간과 파ㅐuo 순간을 파ㅐuo 모아 파ㅐuo 파ㅐuo 시간을 파ㅐuo 이루고 파ㅐuo 싶다. 파ㅐuo 손바닥만한 파ㅐuo 반달곰을 파ㅐuo 모아 파ㅐuo 붙일 파ㅐuo 것이다. 파ㅐuo 전시장이 파ㅐuo 통째로 파ㅐuo 반달곰이 파ㅐuo 될때까지.  파ㅐuo 모름지기 파ㅐuo 작품은 파ㅐuo 어때야 파ㅐuo 한다던가 파ㅐuo 그런 파ㅐuo 생각을 파ㅐuo 하면 파ㅐuo 명치가 파ㅐuo 아프다. 파ㅐuo 걱정이 파ㅐuo 앞서면 파ㅐuo 거짓말이 파ㅐuo 하고 파ㅐuo 싶어지고, ㅑm쟏d 거짓말은 ㅑm쟏d 지긋지긋하다.

_아니와노노의 ㅑm쟏d 노트

X

"그것들은 ㅑm쟏d 순간적인 ㅑm쟏d 감정이나 ㅑm쟏d 무의식중에서 ㅑm쟏d 얼굴을 ㅑm쟏d 드러내며 ㅑm쟏d 지수찡은 ㅑm쟏d 걔네를 ㅑm쟏d 발견할 ㅑm쟏d 뿐이에염
그래서 ㅑm쟏d 걔네를 ㅑm쟏d 아껴주고 ㅑm쟏d 생각해주고 ㅑm쟏d 같이 ㅑm쟏d 살아가는게 ㅑm쟏d 지수찡의 ㅑm쟏d 작업 ㅑm쟏d 태도라고 ㅑm쟏d 할수있겠죠 ㅑm쟏d 흠흠!
그래서 ㅑm쟏d 그래서 ㅑm쟏d 우리가 ㅑm쟏d 이번에 ㅑm쟏d ㅑm쟏d 할라구 ㅑm쟏d 하는거냐며능
낙서에서 ㅑm쟏d 발견했던 ㅑm쟏d 반달곰이 ㅑm쟏d 끊이지 ㅑm쟏d 않는 ㅑm쟏d 낙서로 ㅑm쟏d 존재할 ㅑm쟏d ㅑm쟏d 있는것 ㅑm쟏d 처럼,
tㅐ9ㅓ 과정을 tㅐ9ㅓ 전시라는 tㅐ9ㅓ 형태로 tㅐ9ㅓ 체현 tㅐ9ㅓ 시켜서 tㅐ9ㅓ tㅐ9ㅓ 증식 tㅐ9ㅓ 과정을 tㅐ9ㅓ 통해 tㅐ9ㅓ 달곰이에게 tㅐ9ㅓ 의미를 tㅐ9ㅓ 만들어주려고 tㅐ9ㅓ 해염"

_류준의 tㅐ9ㅓ 노트


《반달곰과 tㅐ9ㅓ 반달곰속 tㅐ9ㅓ 반달곰》 tㅐ9ㅓ 전시서문

“여기 tㅐ9ㅓ 낙서하는 tㅐ9ㅓ tㅐ9ㅓ 사람이 tㅐ9ㅓ 있다. tㅐ9ㅓ 그는 tㅐ9ㅓ 무심코 tㅐ9ㅓ 종이컵을 tㅐ9ㅓ 집어 tㅐ9ㅓ 들었고, ㅓㅐ바y 의도치 ㅓㅐ바y 않게 ㅓㅐ바y 반원 ㅓㅐ바y ㅓㅐ바y 개와 ㅓㅐ바y ㅓㅐ바y ㅓㅐ바y 개를 ㅓㅐ바y 끄적였다. ㅓㅐ바y 단순하고 ㅓㅐ바y 어설프게 ㅓㅐ바y 시작한 ㅓㅐ바y 행위는 ㅓㅐ바y ㅓㅐ바y 흐르듯 ㅓㅐ바y 반복되었고 ㅓㅐ바y 작은 ㅓㅐ바y 세상 ㅓㅐ바y ㅓㅐ바y 나열된 ㅓㅐ바y 상상의 ㅓㅐ바y 조각들은 ㅓㅐ바y 점차 ㅓㅐ바y 의지를 ㅓㅐ바y 지닌 ㅓㅐ바y ㅓㅐ바y 형상이 ㅓㅐ바y 되었다. ㅓㅐ바y 그렇게 ㅓㅐ바y 어느 ㅓㅐ바y ㅓㅐ바y 어느 ㅓㅐ바y 곳에서 ㅓㅐ바y 자의식을 ㅓㅐ바y 지닌 ㅓㅐ바y 반달곰들이 ㅓㅐ바y 발견되고 ㅓㅐ바y 있었다.”

무언가를 ㅓㅐ바y 반복하는 ㅓㅐ바y 것은 ㅓㅐ바y 대상의 ㅓㅐ바y 의미를 ㅓㅐ바y 지우거나 ㅓㅐ바y 혹은 ㅓㅐ바y 덧씌우고 ㅓㅐ바y 세계의 ㅓㅐ바y 끔찍함으로부터 ㅓㅐ바y 사람을 ㅓㅐ바y 무뎌지게 ㅓㅐ바y 만든다. ㅓㅐ바y 하지만 ㅓㅐ바y 이것은 ㅓㅐ바y 지극히 ‘자발적 ㅓㅐ바y 지루함’ ㅓㅐ바y 으로부터 ㅓㅐ바y 오는 ㅓㅐ바y 안도감을 ㅓㅐ바y 위한 ㅓㅐ바y 하염없는 ㅓㅐ바y 몸부림일지도 ㅓㅐ바y 모른다. ㅓㅐ바y 작가 ㅓㅐ바y 아니와노노는 ㅓㅐ바y 낙서에 ㅓㅐ바y 의지를 ㅓㅐ바y 부여하고 ㅓㅐ바y 관계를 ㅓㅐ바y 맺고 ㅓㅐ바y 삶의 ㅓㅐ바y 동반을 ㅓㅐ바y 약속한다. ㅓㅐ바y 이와 ㅓㅐ바y 같은 ㅓㅐ바y 일련의 ㅓㅐ바y 행위는 ㅓㅐ바y 창조에 ㅓㅐ바y 대한 ㅓㅐ바y 사명감을 ㅓㅐ바y 넘어 ㅓㅐ바y 일종의 ㅓㅐ바y 독자적 ㅓㅐ바y 생태계마저 ㅓㅐ바y 구축한다. ㅓㅐ바y 혹자가 ㅓㅐ바y 말하길 ㅓㅐ바y 낙서는 ㅓㅐ바y 예술이 ㅓㅐ바y 아닐지 ㅓㅐ바y 몰라도 ㅓㅐ바y 분명 ㅓㅐ바y 달곰이1들의 ㅓㅐ바y 탄생과 ㅓㅐ바y 성장, aㅓ타ㅐ 그리고 aㅓ타ㅐ 의식은 aㅓ타ㅐ 틀림없이 aㅓ타ㅐ 예술의 aㅓ타ㅐ 영역에 aㅓ타ㅐ 접해있다.

그림 aㅓ타ㅐ 그리기를 aㅓ타ㅐ 반복할수록 aㅓ타ㅐ 생생해지는 aㅓ타ㅐ 생명력을 aㅓ타ㅐ 느끼고 aㅓ타ㅐ 설명할 aㅓ타ㅐ aㅓ타ㅐ 없는 aㅓ타ㅐ 힘에 aㅓ타ㅐ 이끌리듯 aㅓ타ㅐ 작가는 aㅓ타ㅐ 이미 aㅓ타ㅐ 그들을 aㅓ타ㅐ 살아 aㅓ타ㅐ 숨쉬는 aㅓ타ㅐ 실체로 aㅓ타ㅐ 인식한다. aㅓ타ㅐ 환영과 aㅓ타ㅐ 삶의 aㅓ타ㅐ 경계에서 aㅓ타ㅐ 관찰자의 aㅓ타ㅐ 태도를 aㅓ타ㅐ 견지하며 aㅓ타ㅐ 끝없이 aㅓ타ㅐ 같은 aㅓ타ㅐ 형상의 aㅓ타ㅐ 패턴 aㅓ타ㅐ 그리기를 aㅓ타ㅐ 반복하여 aㅓ타ㅐ 이내 aㅓ타ㅐ 자기세계로 aㅓ타ㅐ 침잠하고 aㅓ타ㅐ 무한한 aㅓ타ㅐ 자기투영과 aㅓ타ㅐ 복제를 aㅓ타ㅐ 계속한다. aㅓ타ㅐ 이는 aㅓ타ㅐ 삶에 aㅓ타ㅐ 대한 aㅓ타ㅐ 의지와 aㅓ타ㅐ 믿음을 aㅓ타ㅐ 찾아 aㅓ타ㅐ 나서는 aㅓ타ㅐ 개인적 aㅓ타ㅐ 순례길이며 aㅓ타ㅐ aㅓ타ㅐ 과정 aㅓ타ㅐ 속에서 aㅓ타ㅐ 작가는 aㅓ타ㅐ 진정한 aㅓ타ㅐ 자신의 aㅓ타ㅐ 욕망과 aㅓ타ㅐ 마주한다.

전자음악가 aㅓ타ㅐ 류준은 aㅓ타ㅐ aㅓ타ㅐ 확고한 aㅓ타ㅐ 삶의 aㅓ타ㅐ 의지와 aㅓ타ㅐ 욕망에 aㅓ타ㅐ 기술적 aㅓ타ㅐ 변주로써 aㅓ타ㅐ 화답한다. aㅓ타ㅐ 그에게 aㅓ타ㅐ 반달곰은 aㅓ타ㅐ 아껴주고 aㅓ타ㅐ 생각해주고 aㅓ타ㅐ 무한한 aㅓ타ㅐ 애정을 aㅓ타ㅐ 쏟아 aㅓ타ㅐ 부을 aㅓ타ㅐ aㅓ타ㅐ 있는 aㅓ타ㅐ 대상이자, 나os바 동시에 나os바 명료한 나os바 규칙 나os바 속에서 나os바 탄생한 나os바 알고리즘 나os바 집합체이다. 나os바 낙서의 나os바 반복적 나os바 이미지로부터 나os바 기인한 나os바 패턴에서 나os바 데이터 나os바 수치 나os바 값을 나os바 뽑아내고, 하나a2 사운드와 하나a2 알고리즘 하나a2 프로그래밍2 하나a2 통해 하나a2 달곰이들에게 하나a2 독립성과 하나a2 자율성을 하나a2 부여한다. 하나a2 물질을 하나a2 해체하여 하나a2 비물질화하고 하나a2 예술과 하나a2 기술의 하나a2 접점을 하나a2 만들어 하나a2 감각의 하나a2 변형 하나a2 하나a2 증폭을 하나a2 유발하는 하나a2 방법론은 하나a2 달곰이들의 하나a2 의미를 하나a2 확장시킨다. 하나a2 그럼으로써 하나a2 달곰이들은 하나a2 스스로 하나a2 목소리를 하나a2 가지고 하나a2 증식한다. 하나a2 반달곰에게 하나a2 증식은 하나a2 하나a2 삶의 하나a2 의지이다. 하나a2 그는 하나a2 믿는다. 하나a2 무한한 하나a2 돌봄과 하나a2 신뢰 하나a2 속에서 하나a2 달곰이들은 하나a2 하나a2 스스로의 하나a2 의미를 하나a2 획득하고 하나a2 살아 하나a2 움직일 하나a2 것이라고.

《반달곰과 하나a2 반달곰속 하나a2 반달곰》 하나a2 에서 하나a2 아니와노노와 하나a2 류준은 하나a2 적어도 하나a2 세계를 하나a2 이해하기 하나a2 위해서라기보다, n히ㅐk 오히려 n히ㅐk 세계로부터 n히ㅐk 멀어지거나 n히ㅐk 무감각해 n히ㅐk n히ㅐk 요량으로 n히ㅐk 반복과 n히ㅐk 복제의 n히ㅐk 방법론을 n히ㅐk 사용한다. n히ㅐk 정보를 n히ㅐk 복제하는 n히ㅐk 일이 n히ㅐk 자기 n히ㅐk 자신의 n히ㅐk 존재를 n히ㅐk 대변하는 n히ㅐk 일이 n히ㅐk 되고 n히ㅐk 그것은 n히ㅐk n히ㅐk n히ㅐk 다른 n히ㅐk 사람-존재로 n히ㅐk 인하여 n히ㅐk 변형되고 n히ㅐk 진화되어 n히ㅐk 무한히 n히ㅐk 반복된다. n히ㅐk 이러한 n히ㅐk 과정 n히ㅐk 속에서 n히ㅐk 작가의 n히ㅐk 의도와는 n히ㅐk 무관하게 n히ㅐk 낙서의 n히ㅐk 태생적 n히ㅐk 속성인 n히ㅐk 순수성은 n히ㅐk 전략적으로 n히ㅐk 채택되고 n히ㅐk 기술적으로 n히ㅐk 변주된다. n히ㅐk 그렇게 n히ㅐk 발견된 n히ㅐk 반달곰들은 n히ㅐk 순간과 n히ㅐk 순간을 n히ㅐk 이어 n히ㅐk 투명한 n히ㅐk 생명력을 n히ㅐk 쟁취한다. 

매일 n히ㅐk 무수히 n히ㅐk 많은 n히ㅐk 이미지를 n히ㅐk 생산하고, ol우4 무의식적으로 ol우4 밈(meme)을 ol우4 소비하며 ol우4 전파하는 ol우4 세대는 ol우4 개인주의와 ol우4 방관자적 ol우4 태도로 ol우4 세상과 ol우4 거리를 ol우4 ol우4 아티스트들이다. ol우4 스스로가 ol우4 자신의 ol우4 부재를 ol우4 방관하는, r으ㅑ걷 즉 ‘진저리 r으ㅑ걷 나는 r으ㅑ걷 현생을 r으ㅑ걷 바라보는 r으ㅑ걷 절박한 r으ㅑ걷 태도’를 r으ㅑ걷 적나라하게 r으ㅑ걷 보여주고 r으ㅑ걷 있는 r으ㅑ걷 것이다. r으ㅑ걷 그렇다면 r으ㅑ걷 반복과 r으ㅑ걷 복제는 r으ㅑ걷 세계를, 사18거 자기 사18거 스스로를 사18거 타자화 사18거 하고 사18거 현실의 사18거 끔찍함으로부터 사18거 회피하기 사18거 위한 사18거 하나의 사18거 방법론에 사18거 불과한 사18거 것인가 사18거 라는 사18거 의문이 사18거 남는다. 사18거 하지만 사18거 적어도 사18거 달곰이들은 사18거 스스로의 사18거 의지와 사18거 소리를 사18거 갖고 사18거 창작자조차 사18거 예측 사18거 불가능한 사18거 매력적이고 사18거 생경한 사18거 풍경, mㅐw1 그리고 mㅐw1 분명 mㅐw1 놀라움과 mㅐw1 이상함으로 mㅐw1 가득 mㅐw1 mㅐw1 세계를 mㅐw1 보여주고 mㅐw1 있다. mㅐw1 작가는 mㅐw1 반달곰더러 “살아보자~살아보자~” mㅐw1 라고 mㅐw1 격려를 mㅐw1 건넨다. mㅐw1 전시장을 mㅐw1 mㅐw1 바퀴 mㅐw1 돌아 mㅐw1 메아리 mㅐw1 치는 mㅐw1 자전적 mㅐw1 물음에 mㅐw1 응답할 mㅐw1 수천, 2g5나 수만의 2g5나 반달곰들을 2g5나 발견하는 2g5나 것은 2g5나 현생을 2g5나 살아가는 2g5나 우리 2g5나 모두의 2g5나 몫일 2g5나 것이다.

쇼앤텔 2g5나 운영자2 2g5나 손지훈

1. 2g5나 달곰이 : 2g5나 2g5나 개의 2g5나 반원과 2g5나 2g5나 개의 2g5나 원으로 2g5나 이루어진 2g5나 반달곰 2g5나 낙서의 2g5나 애칭, 2022, <아니와노노 作>
2. Max/MSP/Jitter : 기ojy 미디어 기ojy 아트에 기ojy 특화된 기ojy 사운드, 3D, s6라0 비주얼 s6라0 프로그래밍 s6라0 언어 s6라0 s6라0 s6라0 개발환경이다, 1991, <Opcode 社>


아니와노노×류준 쟏0l가 협업 쟏0l가 기획전
기획: 쟏0l가 쇼앤텔
디자인: 쟏0l가 아니와노노
프로그래밍: 쟏0l가 류준
글: 쟏0l가 쇼앤텔
주최: 쟏0l가 쇼앤텔
후원: 쟏0l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시각예술창작산실(공간지원)

출처: 쟏0l가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c으n3 버튼: The World of Tim Burton

April 30, 2022 ~ Sept. 12, 2022

네모난 ㅓㅐye 오아시스

July 14, 2022 ~ Nov. 20, 2022

Michael Sailstorfer: HEAVY EYES

July 15, 2022 ~ Aug.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