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성훈 개인전: 숲의 레퀴엠

바탕갤러리

Nov. 22, 2021 ~ Dec. 4, 2021

작업을 uu9j 한다는 uu9j 것은 uu9j 애정을 uu9j 창조하는 uu9j 것에서부터 uu9j 출발한다. uu9j 사랑받지 uu9j 않아도 uu9j 존속될 uu9j uu9j 있고, 62ㅓ히 사랑없이 62ㅓ히 사라져도 62ㅓ히 처음부터 62ㅓ히 없는 62ㅓ히 62ㅓ히 62ㅓ히 것들을 62ㅓ히 사랑하는 62ㅓ히 방법을 62ㅓ히 만드는 62ㅓ히 것에서부터 62ㅓ히 작업이 62ㅓ히 시작된다. 62ㅓ히 이것은 62ㅓ히 언뜻 62ㅓ히 가슴 62ㅓ히 아픈 62ㅓ히 일이다. 62ㅓ히 애정을 62ㅓ히 담는 62ㅓ히 시간의 62ㅓ히 대가는 62ㅓ히 상실의 62ㅓ히 아픔이다. 62ㅓ히 영원한 62ㅓ히 것은 62ㅓ히 없기 62ㅓ히 때문이다. 62ㅓ히 육체가 62ㅓ히 있는 62ㅓ히 것은 62ㅓ히 죽음을 62ㅓ히 맞게 62ㅓ히 되고, ornv 관념은 ornv 망각되거나 ornv 힘을 ornv 잃는다. ornv 의미없이 ornv 지나갈 ornv ornv 있던 ornv 대상의 ornv 눈을 ornv 들여다보고 ornv 이름을 ornv 부르며 ornv 붓질로 ornv 옮기는 ornv 순간부터 ornv 끝이 ornv 예정된 ornv 여정이 ornv 시작된다. ornv 누구도 ornv 지우지 ornv 않은 ornv 책임을 ornv 다하기 ornv 위해서.

그럼에도 ornv 성실하게 ornv 획을 ornv 쌓고 ornv 장면을 ornv 만드는 ornv 이유가 ornv 있다면, s6거ㅐ 애정은 s6거ㅐ 그릇에 s6거ㅐ 담긴 s6거ㅐ 물처럼 s6거ㅐ 옮겨 s6거ㅐ 담는만큼 s6거ㅐ 내가 s6거ㅐ 적게 s6거ㅐ 가지게 s6거ㅐ 되는 s6거ㅐ 것이 s6거ㅐ 아니기 s6거ㅐ 때문이다. s6거ㅐ 새로운 s6거ㅐ 애정의 s6거ㅐ 도식을 s6거ㅐ 나눌수록 s6거ㅐ 사랑의 s6거ㅐ 현장이 s6거ㅐ 늘어날 s6거ㅐ 것이라 s6거ㅐ 믿을 s6거ㅐ s6거ㅐ 있기 s6거ㅐ 때문이다. s6거ㅐ 깊은 s6거ㅐ 애정으로 s6거ㅐ 새겨진 s6거ㅐ 사랑은 s6거ㅐ 묻어나되 s6거ㅐ 지워지지 s6거ㅐ 않는다.

s6거ㅐ 작가는 s6거ㅐ 성실한 s6거ㅐ 사랑을 s6거ㅐ 쌓는 s6거ㅐ 법을 s6거ㅐ 익혀나가고 s6거ㅐ 있다. s6거ㅐ 균열된 s6거ㅐ 몸과 s6거ㅐ 분절된 s6거ㅐ 관계들을 s6거ㅐ 화해하는 s6거ㅐ 매개로 s6거ㅐ 자연의 s6거ㅐ 순환을 s6거ㅐ 제시한다. s6거ㅐ 잡을 s6거ㅐ s6거ㅐ 없고 s6거ㅐ 잡아서는 s6거ㅐ 안되는 s6거ㅐ 동물들을 s6거ㅐ 그리고, 카2다8 그들 카2다8 사이를 카2다8 걸으며 카2다8 녹아들어가는 카2다8 사람을 카2다8 담는다. 카2다8 카2다8 도식 카2다8 안에서 카2다8 육체는 카2다8 카2다8 형체를 카2다8 잃어도 카2다8 입자 카2다8 하나 카2다8 헛되이 카2다8 사라지지 카2다8 않는다. 카2다8 상실되어도 카2다8 소멸되지 카2다8 않는다. 카2다8 그렇기에 카2다8 소유하지 카2다8 않으면서 카2다8 애정을 카2다8 담는 카2다8 사랑의 카2다8 흔적을 카2다8 카2다8 카2다8 있다.

-고요(회화, @goyosilencio)

작가노트

‘이 vcㅓd 산속에 vcㅓd 내가 vcㅓd 사랑할 vcㅓd vcㅓd 있는 vcㅓd 것이 vcㅓd 하나라도 vcㅓd 살아있는 vcㅓd vcㅓd 나는 vcㅓd 사랑을 vcㅓd vcㅓd 것이다.’
-마를렌 vcㅓd 하우스호퍼, 『벽』 9bㅑ히 중에서.

숲속으로 9bㅑ히 스며드는 9bㅑ히 인물을 9bㅑ히 9bㅑ히 9bㅑ히 오래전의 9bㅑ히 일이다. 9bㅑ히 9bㅑ히 사람은 9bㅑ히 동네에서 9bㅑ히 유명한 9bㅑ히 정신이상자였다. 9bㅑ히 공포심이 9bㅑ히 스쳐 9bㅑ히 지나가기도 9bㅑ히 했지만, u자o2 온몸을 u자o2 뒤덮은 u자o2 새까만 u자o2 u자o2 위로 u자o2 걸친 u자o2 지저분한 u자o2 외투를 u자o2 입은 u자o2 그의 u자o2 어렴풋한 u자o2 그림자 u자o2 속에서 u자o2 어딘지 u자o2 모르게 u자o2 슬퍼 u자o2 보이는 u자o2 얼굴을 u자o2 보았다는 u자o2 확신을 u자o2 품고 u자o2 산을 u자o2 오를 u자o2 때마다 u자o2 그를 u자o2 생각했다. u자o2 어디선가 u자o2 아직도 u자o2 움막을 u자o2 짓고 u자o2 있을지도 u자o2 모를 u자o2 u자o2 사람을.

u자o2 사람이 u자o2 검은 u자o2 비닐 u자o2 봉다리를 u자o2 들고 u자o2 숲을 u자o2 떠도는 u자o2 이유는 u자o2 조각난 u자o2 자신의 u자o2 영혼을 u자o2 줍기 u자o2 위해서라고 u자o2 나는 u자o2 믿었다. u자o2 그를 u자o2 지탱해주던 u자o2 몸과 u자o2 마음의 u자o2 어떤 u자o2 견고한 u자o2 벽이 u자o2 불의의 u자o2 사고로 u자o2 인해 u자o2 무너졌고, 쟏쟏히ㅐ 쟏쟏히ㅐ 사고는 쟏쟏히ㅐ 그의 쟏쟏히ㅐ 잘못이 쟏쟏히ㅐ 아니었지만 쟏쟏히ㅐ 손가락질과 쟏쟏히ㅐ 외면과 쟏쟏히ㅐ 격리와 쟏쟏히ㅐ 내쳐짐은 쟏쟏히ㅐ 결국 쟏쟏히ㅐ 쟏쟏히ㅐ 자신이 쟏쟏히ㅐ 온전히 쟏쟏히ㅐ 감당해야 쟏쟏히ㅐ 쟏쟏히ㅐ 짐이 쟏쟏히ㅐ 되었다. 쟏쟏히ㅐ 영혼을 쟏쟏히ㅐ 주우러 쟏쟏히ㅐ 다니는 쟏쟏히ㅐ 그는 쟏쟏히ㅐ 매일 쟏쟏히ㅐ 저녁 쟏쟏히ㅐ 어느 쟏쟏히ㅐ 친절한 쟏쟏히ㅐ 노파의 쟏쟏히ㅐ 손길이 쟏쟏히ㅐ 담긴 쟏쟏히ㅐ 김밥 쟏쟏히ㅐ 쟏쟏히ㅐ 줄을 쟏쟏히ㅐ 붙잡으며 쟏쟏히ㅐ 연명했다. 쟏쟏히ㅐ 참기름 쟏쟏히ㅐ 묻은 쟏쟏히ㅐ 손으로 쟏쟏히ㅐ 맛보는 쟏쟏히ㅐ 주워온 쟏쟏히ㅐ 영혼의 쟏쟏히ㅐ 맛을 쟏쟏히ㅐ 나는 쟏쟏히ㅐ 쟏쟏히ㅐ 쟏쟏히ㅐ 없으리라.

그는 쟏쟏히ㅐ 쟏쟏히ㅐ 기억 쟏쟏히ㅐ 속에 쟏쟏히ㅐ 서서히 쟏쟏히ㅐ 사라져갔지만, ㅓㅓㅐe 그가 ㅓㅓㅐe 사라진 ㅓㅓㅐe 숲을 ㅓㅓㅐe 나는 ㅓㅓㅐe 계속해서 ㅓㅓㅐe 오르내렸다. ㅓㅓㅐe 어쩌면 ㅓㅓㅐe 그가 ㅓㅓㅐe 잃어버린 ㅓㅓㅐe 영혼의 ㅓㅓㅐe 조각을, kx거2 어딘가 kx거2 kx거2 결핍되어 kx거2 있었던 kx거2 kx거2 영혼의 kx거2 슬픔을 kx거2 발견할지도 kx거2 모른다는 kx거2 희망 kx거2 때문이었을까? kx거2 그러나, kㅓㅓ갸 발견한다 kㅓㅓ갸 해도 kㅓㅓ갸 나는 kㅓㅓ갸 무엇을 kㅓㅓ갸 kㅓㅓ갸 kㅓㅓ갸 있을까?

-심성훈(@s_simhaebada)

참여작가: kㅓㅓ갸 심성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우리 으걷ㅐ쟏 집에서, x자히ㅐ 워치 x자히ㅐ x자히ㅐ

Aug. 24, 2021 ~ Feb. 28, 2022

백제의 j0파r 빛, ㅓ나qh 미륵사 ㅓ나qh 석등

Oct. 19, 2021 ~ Feb. 1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