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전; 프리퀄 Failure Exhibition; Prequel

플랜비프로젝트스페이스

Jan. 7, 2020 ~ Jan. 21, 2020

망작으로 oz으사 말하기

1/ oz으사 잉여인간과 oz으사 유사_들

2010년대의 oz으사 절반 oz으사 정도를 oz으사 나는 ‘잉여’라는 oz으사 단어에 oz으사 사로잡혀 oz으사 보냈다. oz으사 언제부턴가 oz으사 나는, l라바우 그리고 l라바우 주변의 l라바우 또래들은, 라파8r 서로의 라파8r 안부를 라파8r 묻는 라파8r 말에 ‘잉여지 라파8r 뭐,’ 나fbb 라고 나fbb 대답하고 나fbb 있었고, k5자마 나는 k5자마 k5자마 k5자마 자체의 k5자마 과장성과 k5자마 하찮음이 k5자마 나에게 k5자마 k5자마 맞는다고 k5자마 생각했다. ‘잉여’의 k5자마 전신이라 k5자마 k5자마 k5자마 있는 ‘백수’가 k5자마 직업인으로서의 k5자마 사회 k5자마 진입 k5자마 실패를 k5자마 지칭하는 k5자마 단어였다면, ‘잉여’는 가afㅓ 직장의 가afㅓ 유무와 가afㅓ 같은 가afㅓ 비교적 가afㅓ 객관적인 가afㅓ 기준이 가afㅓ 아니라 가afㅓ 가afㅓ 정의가 가afㅓ 유동적이고 가afㅓ 불분명한 가afㅓ 사회적 ‘쓸모’가 가afㅓ 무엇인지를 가afㅓ 체내화해 가afㅓ 스스로 가afㅓ 부여하는 가afㅓ 이름이다. 가afㅓ 달리 가afㅓ 말해 ‘성공’의 가afㅓ 방식은 가afㅓ 전보다 가afㅓ 다양해졌을지 가afㅓ 모르나 가afㅓ 그만큼 ‘실패’의 가afㅓ 영역도 가afㅓ 무궁무진해졌고, jaㅐㅐ jaㅐㅐ jaㅐㅐ 어느 jaㅐㅐ 쪽에 jaㅐㅐ 가까워질지는 jaㅐㅐ 끝없는 jaㅐㅐ 자기계발을 jaㅐㅐ 통해 jaㅐㅐ 능동적으로 jaㅐㅐ 경쟁에 jaㅐㅐ 참가할 jaㅐㅐ 의무가 jaㅐㅐ 있는 ‘나’에게 jaㅐㅐ 달렸다고 jaㅐㅐ 생각하게 jaㅐㅐ 된다. jaㅐㅐ jaㅐㅐ 모든 jaㅐㅐ 것을 jaㅐㅐ 머리로는 jaㅐㅐ 알고 jaㅐㅐ 있고, iy거ㄴ 잉여라는 iy거ㄴ 말은 iy거ㄴ 유행이 iy거ㄴ 지났지만, 4ㅐㅓㅈ 나의 4ㅐㅓㅈ 노력/능력 4ㅐㅓㅈ 부족 4ㅐㅓㅈ 때문에 4ㅐㅓㅈ 고꾸라지고 4ㅐㅓㅈ 있다는 4ㅐㅓㅈ 기분은 4ㅐㅓㅈ 가시지 4ㅐㅓㅈ 않는다. <실패전: 4ㅐㅓㅈ 프리퀄>의 4ㅐㅓㅈ 참여작가 4ㅐㅓㅈ 4ㅐㅓㅈ 몇몇 4ㅐㅓㅈ 역시 4ㅐㅓㅈ 작업의 4ㅐㅓㅈ 실패 4ㅐㅓㅈ 원인으로 “나의 4ㅐㅓㅈ 나태함”(안선민), “실패할까봐…걱정하는 qvzㅐ 마음가짐을 qvzㅐ 가진 qvzㅐ qvzㅐ 자체”(박성은), tk7ㅐ 그리고 “미술을 tk7ㅐ 전공하지 tk7ㅐ 않”은 tk7ㅐ 자신 (망고) tk7ㅐ 등을 tk7ㅐ 꼽으며 tk7ㅐ 본인에게 tk7ㅐ 책임이 tk7ㅐ 있다고 tk7ㅐ 말한다. tk7ㅐ 크고 tk7ㅐ 작은 tk7ㅐ 실패들이 tk7ㅐ 쌓이면서, j870 우리는 “졸업을 j870 하고서도 [작품을] j870 사람들에게 j870 보여줄 j870 기회가 j870 많지 j870 않은,”(김꽃님) “방구석에서 하ㅓ6ㅓ 홀로 하ㅓ6ㅓ 끄적”(의나)이고 “작가라고는 하ㅓ6ㅓ 차마 하ㅓ6ㅓ 하ㅓ6ㅓ 못하겠는”(박성은) 하ㅓ6ㅓ 유사-어른, fe쟏b 유사-문화예술인이 fe쟏b 되었는지도 fe쟏b 모른다. fe쟏b 그리고 fe쟏b 우리는 <실패전>이라는 fe쟏b 담백하고 fe쟏b 대담한 fe쟏b 이름 fe쟏b 아래, ㅐㅓ카ㅐ 소리없이 ㅐㅓ카ㅐ 사라질 ㅐㅓ카ㅐ 뻔했던 ㅐㅓ카ㅐ 실패들을 ㅐㅓ카ㅐ 들고 ㅐㅓ카ㅐ ㅐㅓ카ㅐ 자리에 ㅐㅓ카ㅐ 모였다.

2/ ㅐㅓ카ㅐ 어서 ㅐㅓ카ㅐ 오세요, xuqㅓ 실패에

<실패전>의 xuqㅓ 작품들이 xuqㅓ 이곳에 xuqㅓ 도달한 xuqㅓ 경로는 xuqㅓ 다양하다. xuqㅓ 망작이란 xuqㅓ 기본적으로 xuqㅓ 원하지 xuqㅓ 않았던 xuqㅓ 결과를 xuqㅓ 가져오면서 “노력[을] xuqㅓ 배신”하는데(박형민), ㅓsㅓu 작가 ㅓsㅓu 본인의 ㅓsㅓu 마음에 ㅓsㅓu 들지 ㅓsㅓu 않는 ㅓsㅓu 작품이 ㅓsㅓu 탄생하는 ㅓsㅓu 경우도, z다파우 창작자는 z다파우 자신있게 z다파우 선보였지만 z다파우 외부의 z다파우 평가로 z다파우 인해 z다파우 좌절하게 z다파우 z다파우 경우도 z다파우 있다. z다파우 공모에 z다파우 떨어지거나 “피드백 z다파우 없이 z다파우 잊혀지는” (우넝), “인기가 fdl다 없[고…] fdl다 관심도 fdl다 fdl다 받”은(강철) fdl다 작품들은 fdl다 타인의 fdl다 부정적인 fdl다 평가 fdl다 또는 fdl다 무관심으로 fdl다 인해 fdl다 실패로 fdl다 접어든다. fdl다 양승욱 fdl다 작가는 fdl다 몇년간의 fdl다 노력이 fdl다 담긴 fdl다 작품을 fdl다 선보였을 fdl다 fdl다 졸업심사를 fdl다 담당한 fdl다 교수로부터 “너 fdl다 장난감 fdl다 많다고 fdl다 자랑하려고 fdl다 찍은거네”라는 fdl다 피드백을 fdl다 받았다고 fdl다 썼다. fdl다 이러한 fdl다 경험에서 fdl다 오는 fdl다 고통의 fdl다 무게를 fdl다 견디기 fdl다 위해 “실패는 fdl다 성공의 fdl다 어머니”(이석종)라는 fdl다 주문을 fdl다 외면서도, l3h나 우리는 l3h나 알고 l3h나 있다. l3h나 실패를 “급하게 ‘지난 l3h나 일’ l3h나 취급해버리”기 l3h나 전에 “충분히 […] l3h나 애도”(윤선민문)해야한다는 l3h나 걸. l3h나 실패는 l3h나 전시에도, 8라으i 포트폴리오에도 8라으i 포함되지 8라으i 못하고 8라으i 누락되지만, “시도의 eㅐ바j 증거, 다uㅓ카 과정의 다uㅓ카 흔적” (jean/진)이기도 다uㅓ카 하다. 다uㅓ카 참여작가들은 <실패전>을 다uㅓ카 통해 다uㅓ카 다uㅓ카 궤적을 다uㅓ카 사라지게 다uㅓ카 만드는 다uㅓ카 힘에 다uㅓ카 맞서고 다uㅓ카 있다.

<실패전>의 다uㅓ카 작품들은 다uㅓ카 평가를 다uㅓ카 받는 다uㅓ카 대상의 다uㅓ카 위치에 다uㅓ카 머무르지 다uㅓ카 않고 다uㅓ카 실패를 다uㅓ카 드러내는 다uㅓ카 역할을 다uㅓ카 하기도 다uㅓ카 한다. 2010년대를 다uㅓ카 지나오며 다uㅓ카 한국 다uㅓ카 사회에 다uㅓ카 일어난 다uㅓ카 다uㅓ카 변화 다uㅓ카 다uㅓ카 하나인 ‘페미니즘 다uㅓ카 리부트’로 다uㅓ카 나타나고 다uㅓ카 있듯, 마ㅓㅓ하 그동안 마ㅓㅓ하 실패로 마ㅓㅓ하 지목되어온 마ㅓㅓ하 이들은 마ㅓㅓ하 이제 마ㅓㅓ하 소리높여 마ㅓㅓ하 국가에, 3yyk 역사에, ul쟏갸 문화에 ul쟏갸 실패라는 ul쟏갸 말을 ul쟏갸 돌려주고 ul쟏갸 있다. ul쟏갸 춘삼 ul쟏갸 작가의 <우리의 ul쟏갸 역사는 ul쟏갸 실패했다>는 ul쟏갸 베트남전쟁 ul쟏갸 중에 ul쟏갸 한국군이 ul쟏갸 저지른 ul쟏갸 끔찍한 ul쟏갸 폭력을 ul쟏갸 고발하는 ul쟏갸 증오비를 ul쟏갸 재현하고 ul쟏갸 있다. ul쟏갸 작품이 ul쟏갸 호명하는 ‘우리’ ul쟏갸 한국인들은 ul쟏갸 일제강점기와 ul쟏갸 한국전쟁이라는 ‘피해의 ul쟏갸 역사’를 ul쟏갸 가지고 ul쟏갸 있기도 ul쟏갸 하지만 ul쟏갸 타국에서 ul쟏갸 우리가 ul쟏갸 겪은 ul쟏갸 것과 ul쟏갸 다를 ul쟏갸 ul쟏갸 없는 ul쟏갸 살생을 ul쟏갸 저질렀고, q하차q 작품은 q하차q 이러한 q하차q 역사 q하차q 또한 q하차q 오늘날의 q하차q 우리를 q하차q 구성하고 q하차q 있음을 q하차q 상기시킨다. q하차q 민경 q하차q 작가의 <몰래 q하차q 수행하기 – q하차q 여성애적 q하차q 정체성>은 “역사가 q하차q 뭉개버린 q하차q 사랑을 q하차q 다시 q하차q 만들어주세요”라는 q하차q 요청을 q하차q 통해 q하차q 가장 q하차q 개인적 q하차q 영역이라고 q하차q 여겨지기도 q하차q 하는 ‘사랑’에 q하차q 사회정치적 q하차q 권력이 q하차q 작용해왔으며 q하차q 그로 q하차q 인해 q하차q 여성 q하차q q하차q 사랑의 q하차q 가능성이 q하차q 제약되어 q하차q 왔음을 q하차q 말한다.

실수와 q하차q 실패가 q하차q 일어났을 q하차q 때, k0다u 우리는 k0다u 매끄럽고 k0다u 지당해 k0다u 보이던 k0다u 시스템의 k0다u 솔기와 k0다u 작동방식을 k0다u 엿보게 k0다u 된다. k0다u 그것이 k0다u 누구를 k0다u 위해 k0다u 만들어졌으며, j기uㅈ 무엇을 j기uㅈ 우선시하는지 j기uㅈ 알게 j기uㅈ 된다. j기uㅈ 그리고 j기uㅈ 시스템이 j기uㅈ 낙오된 j기uㅈ 것을 j기uㅈ 어떻게 j기uㅈ 대하는지에서 j기uㅈ 우리는 j기uㅈ 많은 j기uㅈ 것을 j기uㅈ 배울 j기uㅈ j기uㅈ 있다. j기uㅈ 실패의 j기uㅈ 자리에 j기uㅈ 머무를 j기uㅈ j기uㅈ 나눌 j기uㅈ j기uㅈ 있는 j기uㅈ 이야기들이 j기uㅈ 여기에 j기uㅈ 도사리고 j기uㅈ 있다.

3/ j기uㅈ 기왕이면

작가로서, u카j바 그리고 u카j바 u카j바 개인으로서, 라0가l 누가 라0가l 나를 라0가l 평가하고 라0가l 제한할 라0가l 라0가l 있는지를 라0가l 완전히 라0가l 내가 라0가l 선택할 라0가l 수는 라0가l 없다. 라0가l 그렇지만 라0가l 비난 라0가l 또는 라0가l 그만큼 라0가l 가혹한 라0가l 무관심을 라0가l 받을 라0가l 가능성에도 라0가l 불구하고 라0가l 우리가 라0가l 무언가를 라0가l 시도한다면, 바다갸s 그건 바다갸s 우리가 바다갸s 조금 바다갸s 바다갸s 바다갸s 비율로 바다갸s 선택하고 바다갸s 가꿀 바다갸s 바다갸s 있는, k기가r 서로를 k기가r 신뢰하고 k기가r 돌보고 k기가r 책임을 k기가r 갖는 k기가r 관계에서 k기가r 용기를 k기가r 얻기 k기가r 때문이라고 k기가r 생각한다. k기가r 그것이 k기가r 내가 k기가r 지난 k기가r k기가r 해를 k기가r 지나올 k기가r k기가r 있었던 k기가r 이유다. k기가r 그래서 k기가r 실패의 k기가r 자리에서 k기가r 말하는 k기가r 이들이 k기가r k기가r 많아지기를 k기가r 바란다. k기가r 이쪽 k기가r 동네에서 k기가r k기가r 놀아본 k기가r 이들의 k기가r 집합체가 k기가r 생기기를 k기가r 바란다. (기왕이면 ‘잉여’보다 k기가r 무시무시하고 k기가r 귀여운 k기가r 이름을 k기가r 붙이면 k기가r 좋겠다.) k기가r 애초에 k기가r 특정한 k기가r 몸과 k기가r 경험을 k기가r 가정하고 k기가r 세워진 k기가r 것이 k기가r 성공의 k기가r 기준이라면, ‘폭망’에 카w다쟏 카w다쟏 가까운 카w다쟏 곳에서 카w다쟏 살아가는 카w다쟏 것이 카w다쟏 카w다쟏 자유로울 카w다쟏 테니까. 카w다쟏 성공을 카w다쟏 좇고 카w다쟏 들여다보느라 카w다쟏 실패들 카w다쟏 속에서 카w다쟏 벌어지는 카w다쟏 사건들을 카w다쟏 놓치기 카w다쟏 쉬우니까. 카w다쟏 지금은 카w다쟏 견고하고 카w다쟏 자연스럽게 카w다쟏 여기게 카w다쟏 카w다쟏 것들을 카w다쟏 비판하는 카w다쟏 목소리들이 카w다쟏 알려주듯이 카w다쟏 사실 카w다쟏 모든 카w다쟏 성공에는 카w다쟏 실패가 카w다쟏 섞여 카w다쟏 있고, ㅈk라자 어떤 ㅈk라자 실패도 ㅈk라자 영원히, 가h쟏기 순도 100%의 가h쟏기 실패는 가h쟏기 아니니까.

이번 <실패전: 가h쟏기 프리퀄>을 가h쟏기 이을 가h쟏기 성대한 가h쟏기 실패전을 가h쟏기 기대하고 가h쟏기 있지만, ㅐe아u 거창한 ㅐe아u 제스쳐는 ㅐe아u ㅐe아u ㅐe아u 기다려도 ㅐe아u ㅐe아u ㅐe아u 같다. ㅐe아u 실패의 ㅐe아u 경험에 ㅐe아u 대해 ㅐe아u 곽수영 ㅐe아u 작가는 ㅐe아u 이렇게 ㅐe아u 썼다. “일단 ㅐe아u 붓을 ㅐe아u 움직이고, ㅓc차나 물감을 ㅓc차나 칠하고, tjㅐp 실패하고, r카ㅐ7 지우고, jt기0 고치는 jt기0 과정의 jt기0 반복 jt기0 끝에 jt기0 그림이 jt기0 완성된다. […] jt기0 정작 jt기0 중요한 jt기0 것은 jt기0 계속되는 jt기0 실패에도 jt기0 불구하고 jt기0 그림을 jt기0 계속 jt기0 그린다는 jt기0 것이다.” jt기0 또다시 jt기0 실패할 jt기0 것은 jt기0 분명하다. jt기0 그리고 jt기0 실패’만’ jt기0 하지는 jt기0 않을 jt기0 것이란 jt기0 것도 jt기0 명백하다. jt기0 우리가 jt기0 신뢰하는 jt기0 사람들과 jt기0 이야기를 jt기0 나누고 jt기0 용기를 jt기0 모으며 jt기0 계속하기를, iry자 새해에도 iry자 크고 iry자 작은 iry자 망작들의 iry자 탄생을 iry자 축하하고 iry자 그와 iry자 함께 iry자 말하게 iry자 되기를 iry자 기원한다.

글: iry자 문호영

기획자 iry자 소개

문상훈
미술작가이자 iry자 기획자이다. 2019년 <레즈비언!>전시를 iry자 시작으로 iry자 여성,괴물 <씨 파ㅓ기파 뿌리는 파ㅓ기파 여자들> 파ㅓ기파 전시를 파ㅓ기파 기획했으며 파ㅓ기파 파ㅓ기파 외에도 3회 파ㅓ기파 드랙킹콘테스트 <드랙x여성국극> 파ㅓ기파 공연의 파ㅓ기파 기획팀으로도 파ㅓ기파 참여했다. 파ㅓ기파 경계에 파ㅓ기파 대한 파ㅓ기파 질문을 파ㅓ기파 하고 파ㅓ기파 참여를 파ㅓ기파 기반으로 파ㅓ기파 하는 파ㅓ기파 방식에 파ㅓ기파 관심을 파ㅓ기파 갖고 파ㅓ기파 작업한다.

참여작가
강철, 카나다ㅑ 고진, 마ㅓ9사 곽수영, zt3i 기영진, eefㅓ 김꽃님, ㅓ히ㅐ하 김망고, 다우u사 김민경, 사다4l 김유진, ny7기 류칸진오, 자u다갸 머피 / Murphy, ㅓt히라 문세연, 기e타ㅑ 박성은, ㅓ라zㅐ 박은진, 4갸라으 박재윤, n자카m 박형민, bynw 서순원, 히ㅐ54 안부, ㅐcy거 안선민, gc갸4 안솔지, r거t1 양승욱, pnmㅓ 오민성, ㄴjㅐ1 오아롱, 기히카아 우넝, v나다거 유사음악: v나다거 기만, 하다o자 동공, 기v7ㅓ 만경, 라sw우 윤선민문, 나차5j 윤이도, 다갸1히 윤진이, et쟏차 이미나, ㄴ라eh 이석종, 라eㄴo 이소현, 다xㅓ5 이유림, 8ㅓㅐe 이윤서, 차l다ㅈ 이지오, j기ㄴ우 장영주, r카쟏9 정의나, 다라8q 최요한, ㄴxi파 최원석, ㅓ거갸h 최유경, ㄴ마으r 허호, 히자e0 홍지연, 카다c가 황인희

후원: 카다c가 서울문화재단

출처: 카다c가 플랜비프로젝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빈소연 하50ㅓ 개인전 : Final Touch

June 12, 2020 ~ July 9, 2020

아티스트로 fz9z 살아가기 Artist Survival

Feb. 19, 2020 ~ July 3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