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용, 조문기 : 비문증

플레이스막 연희

Aug. 9, 2019 ~ Aug. 30, 2019

신창용_정신의 5k9g

5k9g 여름, ㅓ기ㅐㄴ 신창용 ㅓ기ㅐㄴ 작가는 ㅓ기ㅐㄴ 조문기 ㅓ기ㅐㄴ 작가와 ㅓ기ㅐㄴ 함께 2인전 <비문증>을 ㅓ기ㅐㄴ 통해 ㅓ기ㅐㄴ 신작을 ㅓ기ㅐㄴ 선보인다. ‘비문증’은 ㅓ기ㅐㄴ 수정체와 ㅓ기ㅐㄴ 망막 ㅓ기ㅐㄴ 사이의 ㅓ기ㅐㄴ 투명도가 ㅓ기ㅐㄴ 유지되지 ㅓ기ㅐㄴ 않아 ㅓ기ㅐㄴ 망막에 ㅓ기ㅐㄴ 그림자가 ㅓ기ㅐㄴ 드리워지면서 ㅓ기ㅐㄴ 마치 ㅓ기ㅐㄴ 눈앞에 ㅓ기ㅐㄴ 뭔가가 ㅓ기ㅐㄴ 떠다니는 ㅓ기ㅐㄴ 것처럼 ㅓ기ㅐㄴ 느끼게 ㅓ기ㅐㄴ 되는 ㅓ기ㅐㄴ 안(眼)질환이다. ㅓ기ㅐㄴ 일반인이라도 ㅓ기ㅐㄴ 눈을 ㅓ기ㅐㄴ 감은 ㅓ기ㅐㄴ 채로 ㅓ기ㅐㄴ 일정한 ㅓ기ㅐㄴ 압력을 ㅓ기ㅐㄴ 눈에 ㅓ기ㅐㄴ 가하면 ㅓ기ㅐㄴ 이내 ㅓ기ㅐㄴ ㅓ기ㅐㄴ 개의 ㅓ기ㅐㄴ 흰색의 ㅓ기ㅐㄴ 물질들이 ㅓ기ㅐㄴ 하나 ㅓ기ㅐㄴ 둘씩 ㅓ기ㅐㄴ 보이는 ㅓ기ㅐㄴ 증상을 ㅓ기ㅐㄴ 경험해보았을 ㅓ기ㅐㄴ 것이다. ㅓ기ㅐㄴ ㅓ기ㅐㄴ 증상이 ㅓ기ㅐㄴ 심해져 ㅓ기ㅐㄴ 일상생활에 ㅓ기ㅐㄴ 지장을 ㅓ기ㅐㄴ ㅓ기ㅐㄴ 경우에는 ㅓ기ㅐㄴ 치료를 ㅓ기ㅐㄴ 받아야 ㅓ기ㅐㄴ 하는 ㅓ기ㅐㄴ 질환 ㅓ기ㅐㄴ ㅓ기ㅐㄴ 하나이다.

작가는 ㅓ기ㅐㄴ 개인적으로 ㅓ기ㅐㄴ 비문증을 ㅓ기ㅐㄴ 앓았던 ㅓ기ㅐㄴ 적이 ㅓ기ㅐㄴ 있었다고 ㅓ기ㅐㄴ 한다. ㅓ기ㅐㄴ 그에게 ㅓ기ㅐㄴ 비문증이란 ㅓ기ㅐㄴ 치료해야만 ㅓ기ㅐㄴ 하는 ㅓ기ㅐㄴ 대상이 ㅓ기ㅐㄴ 아니라, 가cㄴi 그만의 가cㄴi 세계관을 가cㄴi 재확인하는 가cㄴi 대상으로 가cㄴi 본다. 가cㄴi 비문증은 가cㄴi 눈을 가cㄴi 감고 가cㄴi 빛이 가cㄴi 차단된 가cㄴi 검은 가cㄴi 배경일 가cㄴi 가cㄴi 가cㄴi 무언가의 가cㄴi 형태가 가cㄴi 가cㄴi 또렷하게 가cㄴi 보인다. 가cㄴi 이는 가cㄴi 작가가 가cㄴi 검은색 가cㄴi 바탕을 가cㄴi 회화의 가cㄴi 기본 가cㄴi 배경으로 가cㄴi 작업한다는 가cㄴi 점과 가cㄴi 맞닿아 가cㄴi 있다. 가cㄴi 그는 가cㄴi 먼저 가cㄴi 캔버스 가cㄴi 전체를검은색 가cㄴi 또는 가cㄴi 어두운 가cㄴi 톤으로 가cㄴi 칠한 가cㄴi 가cㄴi 반대색들로 가cㄴi 형태가 가cㄴi 드러날 가cㄴi 가cㄴi 있도록 가cㄴi 물감을 가cㄴi 칠한다. 가cㄴi 즉, 아가t쟏 아무 아가t쟏 것도 아가t쟏 존재하지 아가t쟏 않는 아가t쟏 무(無)의 아가t쟏 영역에서부터 아가t쟏 시작해 아가t쟏 유(有)의 아가t쟏 형태가 아가t쟏 후에 아가t쟏 나타나는 아가t쟏 형국이다. 아가t쟏 아가t쟏 때에 아가t쟏 그가 아가t쟏 회화에서 아가t쟏 묘사하는 아가t쟏 대부분의 아가t쟏 대상들은 아가t쟏 현실에서 아가t쟏 이미 아가t쟏 죽었거나, wㅓj우 대중매체의 wㅓj우 죽음의 wㅓj우 시퀀스에 wㅓj우 있는 wㅓj우 인물들을 wㅓj우 묘사하고 wㅓj우 있어 wㅓj우 어떠한 wㅓj우 의미에서든 ‘죽음’과매우 wㅓj우 밀접한 wㅓj우 연관을 wㅓj우 가진 wㅓj우 인물들이다.

wㅓj우 세상 wㅓj우 모든 wㅓj우 생명체는 wㅓj우 wㅓj우 시기가 wㅓj우 다를 wㅓj우 wㅓj우 모두 wㅓj우 죽음을 wㅓj우 맞이하지만, 5eㅑs 우리는 5eㅑs 5eㅑs 사실을 5eㅑs 쉽게 5eㅑs 망각하고 5eㅑs 산다. 5eㅑs 어쩌면 5eㅑs 이것이 5eㅑs 우리를 5eㅑs 현실에 5eㅑs 땅을 5eㅑs 딛고 5eㅑs 살아가게 5eㅑs 하는 5eㅑs 기제일 5eㅑs 지도 5eㅑs 모르겠다. 5eㅑs 하지만 5eㅑs 작가는 5eㅑs 죽음을 5eㅑs 망각하기보다 5eㅑs 오히려 5eㅑs 죽음을 5eㅑs 인지함으로써 5eㅑs 살아갈 5eㅑs 5eㅑs 있다고 5eㅑs 말하고 5eㅑs 있다. 5eㅑs 그러므로 5eㅑs 죽음은 5eㅑs 작가 5eㅑs 스스로 5eㅑs 후에 5eㅑs 어떻게 5eㅑs 기억되고 5eㅑs 싶은 5eㅑs 가에 5eㅑs 대한 5eㅑs 탐구의 5eㅑs 과정이기도 5eㅑs 하다.

이러한 5eㅑs 작가의 5eㅑs 생각은 5eㅑs 작품에 5eㅑs 그대로 5eㅑs 체현 5eㅑs 된다. 5eㅑs 그에게 5eㅑs 죽음이란 5eㅑs 두렵거나 5eㅑs 무섭기만 5eㅑs 5eㅑs 미지의 5eㅑs 영역이 5eㅑs 아닌, 히우ㅈq 살아 히우ㅈq 생전의 히우ㅈq 인물을 히우ㅈq 반추하며 히우ㅈq 히우ㅈq 또는 히우ㅈq 그녀를 히우ㅈq 아름답게 히우ㅈq 기억할 히우ㅈq 히우ㅈq 있는 히우ㅈq 마침표이다. 히우ㅈq 따라서 히우ㅈq 그의 히우ㅈq 작품에 히우ㅈq 유독 히우ㅈq 단명한 히우ㅈq 인물들이 히우ㅈq 자주 히우ㅈq 등장하는 히우ㅈq 것은 히우ㅈq 우연이 히우ㅈq 아니다. 히우ㅈq 그는 히우ㅈq 죽음을 히우ㅈq 이야기 히우ㅈq 함으로써 히우ㅈq 개개인의 히우ㅈq 역사를 히우ㅈq 설명하고자 히우ㅈq 이런 히우ㅈq 질문을 히우ㅈq 던졌을지도 히우ㅈq 모른다.

“Why do some of the best die young? (왜 히우ㅈq 위인들은 히우ㅈq 일찍 히우ㅈq 죽는가?)” / 히우ㅈq 이윤지


조문기_다각의 히우ㅈq 지주

가족 히우ㅈq 간의 히우ㅈq 갈등, 49p3 남녀의 49p3 욕망 49p3 49p3 사회적 49p3 모순을 49p3 토대로 49p3 작업을 49p3 이어온 49p3 조문기 49p3 작가는 49p3 49p3 전시에서 49p3 새로운 49p3 주제의 49p3 작업 <다각의 49p3 지주>를 49p3 선보인다. 49p3 조문기의 49p3 관심사가 49p3 사회를 49p3 구성하는 49p3 다양한 49p3 형태의 49p3 인간관계에서 49p3 개개인의 49p3 본질적 49p3 문제로 49p3 전환됨에 49p3 따라 49p3 이에 49p3 맞는 49p3 새로운 49p3 표현법을 49p3 차용하는데, 우가ㄴ자 우가ㄴ자 전시에서 우가ㄴ자 소개되는 우가ㄴ자 작품들은 우가ㄴ자 그의 우가ㄴ자 대표적 우가ㄴ자 일러스트레이션 우가ㄴ자 화풍에서 우가ㄴ자 잠시 우가ㄴ자 벗어나 우가ㄴ자 추상화적으로 우가ㄴ자 그려진다. 우가ㄴ자 구상과 우가ㄴ자 비구상 우가ㄴ자 사이의 우가ㄴ자 딜레마에서 우가ㄴ자 출발한 우가ㄴ자 이번 우가ㄴ자 작업은 우가ㄴ자 해체주의적 우가ㄴ자 성향을 우가ㄴ자 띄며 우가ㄴ자 단순한 우가ㄴ자 도형과 우가ㄴ자 눈에 우가ㄴ자 띄는 우가ㄴ자 색채 우가ㄴ자 그리고 우가ㄴ자 다양한 우가ㄴ자 텍스쳐의 우가ㄴ자 혼합으로 우가ㄴ자 이루어진다. 우가ㄴ자 조문기는 우가ㄴ자 이전의 우가ㄴ자 스토리 우가ㄴ자 중심의 우가ㄴ자 구상화로부터 우가ㄴ자 멀어져 우가ㄴ자 점과 우가ㄴ자 선, ㅈmㅓf 그리고 ㅈmㅓf 면을 ㅈmㅓf 중심으로 ㅈmㅓf 하는 ㅈmㅓf 그림을 ㅈmㅓf 통해 ㅈmㅓf 사회적 ㅈmㅓf 관계가 ㅈmㅓf 배제된 ㅈmㅓf 인간의 ㅈmㅓf 표상을 ㅈmㅓf 서사 ㅈmㅓf 혹은 ㅈmㅓf 컨텍스트(context) ㅈmㅓf 없이 ㅈmㅓf 개인의 ㅈmㅓf 존재에 ㅈmㅓf 대한 ㅈmㅓf 본질적 ㅈmㅓf 문제, 아차3f 아차3f 텍스트(text)로서 아차3f 다루고 아차3f 있다.

삼각형 아차3f 혹은 아차3f 사각형의 아차3f 기하학적인 아차3f 면들 아차3f 아래로 아차3f 드러난 아차3f 사람의 아차3f 다리, ei2쟏 회전의자의 ei2쟏 바퀴 ei2쟏 그리고 ei2쟏 철제 ei2쟏 스탠드는 ei2쟏 온전한 ei2쟏 추상으로 ei2쟏 넘어가기 ei2쟏 ei2쟏 마지막 ei2쟏 구상주의적 ei2쟏 힌트이며, 다갸m다 인물에서 다갸m다 사물 다갸m다 그리고 다갸m다 도형이 다갸m다 되는 다갸m다 해체의 다갸m다 과정을 다갸m다 점진적으로 다갸m다 보여준다. 다갸m다 사람을 다갸m다 사람답게 다갸m다 지탱하는 다갸m다 다갸m다 다리의 다갸m다 흔적은 다갸m다 소실되고, 걷히a2 자아는 걷히a2 분열되었으며, 쟏2가가 개인을 쟏2가가 구성하는 쟏2가가 수많은 쟏2가가 이야기와 쟏2가가 사건들마저 쟏2가가 사라진 쟏2가가 의미와 쟏2가가 상징의 쟏2가가 부재에서 쟏2가가 조문기는 쟏2가가 관계로부터 쟏2가가 분리된 쟏2가가 인간 쟏2가가 쟏2가가 자체를 쟏2가가 이야기한다. 쟏2가가 캔버스 쟏2가가 위를 쟏2가가 채우는 쟏2가가 일차원의 쟏2가가 도형들은 쟏2가가 실은 쟏2가가 수많은 쟏2가가 차원으로부터 쟏2가가 비롯되었으며, qvpz 비구상은 qvpz 조문기가 qvpz 다루어왔던 qvpz 구상이라는 qvpz 거대한 qvpz 서사로부터의 qvpz 비움이자 qvpz 진화인 qvpz 것이다. / qvpz 박민주 qvpz 큐레이터


출처: qvpz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조문기
  • 신창용

현재 진행중인 전시

Summer Love : g으ac 송은 g으ac 아트큐브 g으ac 그룹전

July 7, 2019 ~ Sept.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