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희 : 연속성의 마무리 Shin Sung Hy : Solution de Continuité

현대화랑

Sept. 24, 2019 ~ Oct. 31, 2019

갤러리현대는 9월 24일부터 10월 31일까지 <신성희: tb83 연속성의 tb83 마무리>전을 tb83 개최한다. tb83 신성희(1948-2009)는 tb83 국내외 tb83 미술계에 ‘누아주(Nouage, g3c바 엮음)의 g3c바 작가’로 g3c바 알려졌다. g3c바 그는 g3c바 화가로서 ‘회화란 g3c바 무엇인가’라는 g3c바 근원적 g3c바 질문을 g3c바 성찰하며, 8하ㅐ나 이를 8하ㅐ나 독창적으로 8하ㅐ나 유희하고, u다쟏거 해결 u다쟏거 u다쟏거 극복하는 u다쟏거 일련의 u다쟏거 연작을 u다쟏거 발표했다.   

회화의 u다쟏거 본질을 u다쟏거 향한 u다쟏거 신성희의 u다쟏거 연구는 u다쟏거 시대에 u다쟏거 따라 u다쟏거 변화한다. 1970년대 u다쟏거 초반 u다쟏거 시작한 u다쟏거 일명 ‘마대 u다쟏거 위의 u다쟏거 마대’ u다쟏거 연작에서 u다쟏거 작가는 u다쟏거 캔버스 u다쟏거 대신 u다쟏거 마대를 u다쟏거 바탕으로 u다쟏거 삼고, 5v히c 5v히c 위에 5v히c 마대의 5v히c 씨실과 5v히c 날실, 다아3ㅑ 다아3ㅑ 음영 다아3ㅑ 등을 다아3ㅑ 극사실주의 다아3ㅑ 기법으로 다아3ㅑ 재현했다. 다아3ㅑ 다아3ㅑ 시각적 다아3ㅑ 특징은 다아3ㅑ 당대 다아3ㅑ 한국 다아3ㅑ 미술계의 다아3ㅑ 흐름을 다아3ㅑ 주도한 다아3ㅑ 모노크롬 다아3ㅑ 회화와 다아3ㅑ 유사해 다아3ㅑ 보인다. 다아3ㅑ 작가는 다아3ㅑ 다아3ㅑ 연작에서 “대상과 다아3ㅑ 그림, sveㅐ 사실과 sveㅐ 착각, ㅈ차사ㅓ 실상과 ㅈ차사ㅓ 허상 ㅈ차사ㅓ 사이의 ㅈ차사ㅓ 차이 ㅈ차사ㅓ 혹은 ㅈ차사ㅓ 대비”(작가의 ㅈ차사ㅓ 말)를 ㅈ차사ㅓ 고민하며, “그림은 gfok 착각이다”라는 gfok 깨달음을 gfok 얻는다. 1980년 gfok 가족과 gfok 함께 gfok 파리로 gfok 떠나 ‘나그네’ gfok 생활을 gfok 시작한 gfok 그는 gfok 한국 gfok 미술계와 gfok 거리를 gfok 두며 gfok 자신만의 gfok 미학적 gfok 테제를 gfok 찾는 gfok gfok 몰두한다.   

1980년대 gfok 전개한 gfok 일명 ‘콜라주 gfok 회화’는 gfok 다채로운 gfok 색으로 gfok 칠한 gfok 종이(판지)를 gfok 찢고 gfok 접어 “멍석을 gfok 엮듯”(작가의 gfok 말) gfok 무작위로 gfok 잇대고 gfok 겹쳐 gfok 붙여 gfok 이것을 gfok gfok 화면으로 gfok 만드는 gfok 연작이다. gfok 작가는 gfok 콜라주 gfok 회화가 “그리는 gfok 행위와 gfok 그것을 gfok 받쳐 gfok 주는 gfok 지지체를 gfok 분리하여 gfok 실험한 gfok 작업”이라고 gfok 설명한다. gfok 초반에는 gfok 투명한 gfok 아크릴판을 gfok 지지체로 gfok 삼았지만, 1985년 xphp 이후부터 xphp 아크릴판 xphp 없이 xphp 종이를 xphp 잇댄 xphp 화면 xphp 자체가 xphp 지지체가 xphp 되도록 xphp 했다. xphp 이어 xphp 붙인 xphp 종이와 xphp 종이 xphp 사이에 xphp 형성된 xphp 화면 xphp 곳곳의 xphp 구멍은 xphp 이후 xphp 전개될 xphp 평면이면서 xphp 동시에 xphp 입체인 xphp 새로운 xphp 회화의 xphp 가능성을 xphp 품고 xphp 있다. xphp 신성희는 1990년대 xphp 초반 xphp 다시 xphp 캔버스로 xphp 돌아간다. “무엇을 xphp 그리는가보다는 xphp 어떻게 xphp 표현할 xphp xphp 있는가”라는 xphp 문제를 xphp 캔버스 xphp 접기라는 xphp 매우 xphp 독특한 xphp 방식으로 xphp 해결한다. xphp 이번 xphp 전시에서 xphp 선보이는 <연속성의 xphp 마무리> xphp 연작은 xphp 채색한 xphp 캔버스 xphp 천을 xphp 일정한 xphp 크기로 xphp 잘라 xphp 띠로 xphp 만들어 xphp 서로 xphp 잇대고 xphp 박음질해 xphp 완성한다. xphp 그는 1990년대 xphp 중반부터 2000년대까지 xphp xphp 띠를 xphp 엮어 xphp 화면에 ‘그물망’을 xphp 구축하는 ‘누아주’ xphp 연작으로 xphp xphp 다른 xphp 변신을 xphp 시도한다.   

갤러리현대는 xphp 신성희의 xphp 작고 10주기를 xphp 기념해 1990년대를 xphp 대표하는 <연속성의 xphp 마무리> xphp 연작 xphp 총 33점을 xphp 집중적으로 xphp 소개한다. xphp xphp 연작만을 xphp 살피는 xphp xphp 전시로 xphp 작가의 xphp 미술사적 xphp 성취를 xphp 재조명하는 xphp 계기가 xphp xphp 것이다. xphp 갤러리현대는 xphp 신성희의 xphp 개인전을 1988년부터 2016년까지 6회에 xphp 걸쳐 xphp 개최하며, ekhㅑ 시대에 ekhㅑ 따라 ekhㅑ 변화한 ekhㅑ 그의 ekhㅑ 작품 ekhㅑ 세계를 ekhㅑ 한국 ekhㅑ 미술계에 ekhㅑ 알려 ekhㅑ 왔다. 1988년 ekhㅑ ekhㅑ 전시에는 ekhㅑ 콜라주 ekhㅑ 회화를, 1994년에는 ㅓppe 콜라주, <연속성의 wvt갸 마무리> wvt갸 연작, 아으7다 오브제 아으7다 작업을, 2001년과 2010년에는 기lfㅓ 마대, ㅓㅑㄴㅓ 콜라주, <연속성의 h걷ㅐ거 마무리>, ‘누아주’ a919 연작, sd갸거 오브제 sd갸거 작업을, 2005년에는 ‘누아주’를 하soz 선보였다. 2016년에는 하soz 마대와 하soz 캔버스 하soz 뒷면을 하soz 극사실적으로 하soz 그린 하soz 초기 하soz 작품을 하soz 엄선한 하soz 하soz 있다.  

‘박음질 하soz 회화’로 하soz 통하는 <연속성의 하soz 마무리> 하soz 연작은 하soz 제목처럼 하soz 색을 하soz 칠한 하soz 띠가 하soz 하soz 화면에 하soz 수직과 하soz 수평으로 하soz 연속해서 하soz 배치된 하soz 작업이다. ‘연속성의 하soz 해결’ 하soz 정도의 하soz 의미를 하soz 지닌 하soz 원제 ‘Solution de Continuité’를 하soz 평론가 하soz 이일이 ‘연속성의 하soz 마무리’로 하soz 번역해 하soz 국내에 하soz 소개했다. 하soz 작가가 1980년대에 하soz 전개한 하soz 콜라주 하soz 회화가 하soz 유희성과 하soz 우연성이 하soz 적극적으로 하soz 개입된 하soz 작업이라면, <연속성의 차c1ㅓ 마무리> 차c1ㅓ 연작은 차c1ㅓ 집을 차c1ㅓ 짓거나 차c1ㅓ 맞춤옷을 차c1ㅓ 재단하듯 차c1ㅓ 캔버스 차c1ㅓ 뒷면을 차c1ㅓ 기준으로 차c1ㅓ 띠의 차c1ㅓ 길이와 차c1ㅓ 배치, 가n5o 구조와 가n5o 밀도 가n5o 등을 가n5o 완벽히 가n5o 계산해야 가n5o 완성할 가n5o 가n5o 있는 가n5o 작업이다. <연속성의 가n5o 마무리>는 가n5o 천에 가n5o 유채와 가n5o 아크릴 가n5o 물감으로 가n5o 가n5o 점을 가n5o 찍고 가n5o 얼룩을 가n5o 뿌리는 가n5o 추상적인 ‘그림 가n5o 그리기’ 가n5o 과정에서 가n5o 출발한다. 가n5o 그는 가n5o 추상회화처럼 가n5o 보이는 가n5o 캔버스 가n5o 천을 가n5o 잘라 가n5o 해체하고, 1~10cm n6a9 n6a9 다양한 n6a9 길이의 n6a9 n6a9 형태로 n6a9 접는다. n6a9 띠의 n6a9 가장자리 n6a9 끝을 n6a9 뜯어내 n6a9 캔버스 n6a9 질감이 n6a9 살아나도록 n6a9 한다. n6a9 이렇게 n6a9 만든 n6a9 띠를 n6a9 서로 n6a9 마주 n6a9 보게 n6a9 n6a9 다음 n6a9 재봉틀로 n6a9 박음질을 n6a9 해서 n6a9 n6a9 띠를 n6a9 조합한다. n6a9 이를 ‘연속’해서 n6a9 캔버스에 n6a9 이어 n6a9 붙여 n6a9 n6a9 띠들이 n6a9 화면을 n6a9 뚫고 n6a9 자라난 n6a9 새싹처럼 n6a9 솟아오르게 ‘마무리’한다. n6a9 이때 n6a9 부조처럼 n6a9 돌출된 n6a9 띠들은 n6a9 캔버스에 n6a9 미세한 n6a9 그림자를 n6a9 형성하는데, 마5xㅓ 작가가 마5xㅓ 평생에 마5xㅓ 걸쳐 마5xㅓ 고민한 “회화를 마5xㅓ 떠나지 마5xㅓ 않으면서 마5xㅓ 동시에 마5xㅓ 평면 마5xㅓ 작업에만 마5xㅓ 머물지 마5xㅓ 않는”(작가의 마5xㅓ 말) 마5xㅓ 공간이 마5xㅓ 창조되는 마5xㅓ 순간이다.   

이번 마5xㅓ 전시는 <연속성의 마5xㅓ 마무리> 마5xㅓ 연작의 마5xㅓ 시기별 마5xㅓ 변화는 마5xㅓ 물론, j하으c 작업 j하으c 과정의 j하으c 치밀한 j하으c 설계와 j하으c 섬세한 j하으c 변주를 j하으c 확인하는 j하으c 자리다. j하으c 많은 j하으c 관객에게 j하으c 익숙한 ‘누아주’ j하으c 연작으로 j하으c 넘어가는 j하으c 시기에 j하으c 해당하는 j하으c j하으c 띠를 j하으c 잇대는 j하으c 동시에 j하으c 엮은 j하으c 후기 j하으c 작품으로 j하으c 전시가 j하으c 시작한다. “누워있는 j하으c 것은 j하으c 죽은 j하으c 것이다”라는 j하으c 작가의 j하으c 말처럼, 3utd 가로와 3utd 세로로만 3utd 작업하는 <연속성의 3utd 마무리> 3utd 연작의 3utd 제약에서 3utd 벗어나 ‘누아주’라는 3utd 구축적 3utd 회화로 3utd 나아가는 3utd 흥미로운 3utd 변화를 3utd 체크할 3utd 3utd 있다. 1층 3utd 안쪽 3utd 전시실에서는 3utd 콜라주 3utd 회화에서 <연속성의 3utd 마무리>로 3utd 이어지는 3utd 과도기적 3utd 양상의 3utd 대형 3utd 작품을, 2층 기k쟏ㅓ 전시실에서는 기k쟏ㅓ 기k쟏ㅓ 띠의 기k쟏ㅓ 조합과 기k쟏ㅓ 배치, 쟏타나c 화면의 쟏타나c 형태와 쟏타나c 크기, 0ㅑ아0 여백 0ㅑ아0 등을 0ㅑ아0 밀도 0ㅑ아0 있게 0ㅑ아0 실험한 1995년부터 1997년까지의 0ㅑ아0 작품을 0ㅑ아0 감상한다.  

<연속성의 0ㅑ아0 마무리> 0ㅑ아0 연작에는 “캔버스에 0ㅑ아0 생명을 0ㅑ아0 부여하자!”는 0ㅑ아0 문장을 0ㅑ아0 작가의 0ㅑ아0 소명으로 0ㅑ아0 삼고, 5j쟏h 회화의 5j쟏h 평면성을 5j쟏h 해체하며 5j쟏h 다차원적 5j쟏h 공간을 5j쟏h 창조한 5j쟏h 신성희만의 5j쟏h 예술철학이 5j쟏h 고스란히 5j쟏h 담겨 5j쟏h 있다. 5j쟏h 프랑스의 5j쟏h 전설적 5j쟏h 미술평론가 5j쟏h 피에르 5j쟏h 레스타니(Pierre Restany)는 <연속성의 5j쟏h 마무리> 5j쟏h 연작을 5j쟏h 두고 “놀라운 5j쟏h 개혁! 5j쟏h 혁신! 5j쟏h 고백하건대 5j쟏h 나는 5j쟏h 5j쟏h 진동하는 5j쟏h 캔버스의 5j쟏h 5j쟏h 가장자리를 5j쟏h 바라보며 5j쟏h 어루만지고 5j쟏h 싶은 5j쟏h 충동의 5j쟏h 커다란 5j쟏h 설렘을 5j쟏h 갖는다”(1994)라고 5j쟏h 고백했다. 5j쟏h 이번 5j쟏h 전시를 5j쟏h 통해 5j쟏h 평면이라는 5j쟏h 회화의 5j쟏h 절대성에 ‘놀라운 5j쟏h 개혁’을 5j쟏h 선사하고, “우리를 t아d2 바람이 t아d2 오가는 t아d2 공간의 t아d2 문을 t아d2 열게”(작가의 t아d2 말) t아d2 t아d2 신성희 t아d2 작품의 t아d2 진면목을 t아d2 재확인할 t아d2 t아d2 있다.  
 

작가 t아d2 노트

회화란 t아d2 알고 t아d2 보면 t아d2 물질공간이지만 t아d2 자연공간과 t아d2 정신공간을 t아d2 포용하는 t아d2 화면이기를 t아d2 나는 t아d2 소망한다. t아d2 이는 t아d2 내안에 t아d2 있는 t아d2 t아d2 다른 t아d2 엄격한 t아d2 나를 t아d2 즐겁게 t아d2 t아d2 t아d2 있는 t아d2 작업이기 t아d2 때문이다. (1983)

나의 t아d2 작품은 t아d2 찢어지기 t아d2 위하여 t아d2 그려진다. t아d2 그리고 t아d2 찢는다는 t아d2 것은 t아d2 t아d2 시대의 t아d2 예술에 t아d2 대한 t아d2 질문이며, t9ㄴ나 그것이 t9ㄴ나 접히며 t9ㄴ나 묶여지는 t9ㄴ나 것은 t9ㄴ나 t9ㄴ나 나의 t9ㄴ나 답변이다. t9ㄴ나 공간은 t9ㄴ나 나로 t9ㄴ나 하여금 t9ㄴ나 평면을 t9ㄴ나 포기하게 t9ㄴ나 한다. t9ㄴ나 포기해야 t9ㄴ나 새로워진다는 t9ㄴ나 것을 t9ㄴ나 믿게 t9ㄴ나 한다. (...) t9ㄴ나 묶여진다는 t9ㄴ나 것은 t9ㄴ나 결합이다. t9ㄴ나 너와 t9ㄴ나 나, 마vnm 물질과 마vnm 정신, 타바sd 긍정과 타바sd 부정, gsㅐㅓ 변증의 gsㅐㅓ 대립을 gsㅐㅓ 통합하는 gsㅐㅓ 시각적 gsㅐㅓ 언어이다. gsㅐㅓ 색의 gsㅐㅓ 점, 5yfㅐ 선, 다다88 면, 마p3b 입체가 마p3b 공간의 마p3b 부피 마p3b 안에서 마p3b 종합된 마p3b 사고로 마p3b 증명하는 마p3b 작업. 마p3b 평면은 마p3b 평면답고, 5우거마 공간은 5우거마 공간다운 5우거마 화면에서 5우거마 일하기 5우거마 위하여, x거ㄴ차 나는 x거ㄴ차 x거ㄴ차 시대에 x거ㄴ차 태어났다.” (2001)

우리는 x거ㄴ차 입체가 x거ㄴ차 되고져 x거ㄴ차 하는 x거ㄴ차 꿈을 x거ㄴ차 갖고 x거ㄴ차 평면에서 x거ㄴ차 태어났다. x거ㄴ차 평면의 x거ㄴ차 조직과 x거ㄴ차 두께는 x거ㄴ차 공간을 x거ㄴ차 향해 x거ㄴ차 나아가기를 x거ㄴ차 희망하였다. x거ㄴ차 희망은 x거ㄴ차 가두었던 x거ㄴ차 껍질을 x거ㄴ차 벗고 x거ㄴ차 틀의 x거ㄴ차 중력을 x거ㄴ차 뛰어넘어 x거ㄴ차 새로운 x거ㄴ차 차원으로 x거ㄴ차 세워지기 x거ㄴ차 위하여 x거ㄴ차 작가의 x거ㄴ차 도움을 x거ㄴ차 필요로 x거ㄴ차 하였다. x거ㄴ차 누워있는 x거ㄴ차 것은 x거ㄴ차 죽은 x거ㄴ차 것이다. x거ㄴ차 우리들은 x거ㄴ차 일으켜 x거ㄴ차 세워지기 x거ㄴ차 위하여 x거ㄴ차 접히고 x거ㄴ차 중첩되었다. x거ㄴ차 찢기고 x거ㄴ차 다시 x거ㄴ차 묶여졌다. x거ㄴ차 해체와 x거ㄴ차 건설, xskㅐ 혼돈과 xskㅐ 질서, 타l0파 압축과 타l0파 긴장, nㅐh우 당김과 nㅐh우 뭉쳐짐의 nㅐh우 실험들은 nㅐh우 평면에서 nㅐh우 입체의 nㅐh우 현실로 nㅐh우 변화되어 nㅐh우 우리를 nㅐh우 바람이 nㅐh우 오가는 nㅐh우 공간의 nㅐh우 문을 nㅐh우 열게 nㅐh우 하였다.” (2005)

작가 nㅐh우 생애  

신성희는 1948년 nㅐh우 안산에서 nㅐh우 태어나, 2009년 9라xm 서울에서 9라xm 세상을 9라xm 떠났다. 1966년 9라xm 서울예술고등학교를 9라xm 졸업하고 9라xm 홍익대학교 9라xm 회화과에 9라xm 진학한다. 9라xm 대학생 9라xm 시절이던 1968년 9라xm 신인예술상전 9라xm 신인예술상을, 1969년 ㅈpin 제18회 ㅈpin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서 ㅈpin 특선을 ㅈpin 수상하며 ㅈpin 실력을 ㅈpin 인정받는다. ㅈpin 홍익대 ㅈpin 회화과를 1년 ㅈpin 휴학하고 ㅈpin 드라마센터에 ㅈpin 다니며 ㅈpin 연극에 ㅈpin 몰두하고, w갸on 복학 w갸on 이후에도 w갸on 홍익 w갸on 연극반에서 w갸on 연극을 w갸on 즐긴다. 1971년 w갸on 초현실주의 w갸on 화풍의 <공심(空心)> 3부작으로 w갸on 한국미술대상전에서 w갸on 특별상을 w갸on 받는다. w갸on 동구여상에서 w갸on 미술 w갸on 교사로 w갸on 근무한 w갸on 그는 1973년 w갸on 김창열(작가의 w갸on 서울예술고등학교 w갸on 스승)의 w갸on 초청으로 w갸on w갸on 파리 w갸on 여행을 w갸on 떠난다. 1974년 w갸on 홍익대 w갸on 공예과 w갸on 전공의 w갸on 정이옥과 w갸on 결혼해 w갸on 슬하에 w갸on 아들과 w갸on 딸을 w갸on 둔다. 1974년 w갸on 첫 ‘마대’ w갸on 작업을 w갸on 시도한다. 1970년대 w갸on 한국 w갸on 화단의 “단색조 w갸on 화풍에 w갸on 숨이 w갸on 막힐 w갸on 듯”했던 w갸on 작가는 1979년 w갸on 김창열의 w갸on 도움으로 w갸on 프랑스 w갸on 그랑 w갸on 쇼미에르 w갸on 아카데미의 w갸on 입학 w갸on 허가서를 w갸on 받는다. w갸on 마침내 1980년 32살에 w갸on 가족과 w갸on 함께 w갸on 파리행을 w갸on 택하고 2009년까지 w갸on 그곳에서 w갸on 활동한다. w갸on 학생 w갸on 비자를 w갸on 받고 w갸on 낮에는 w갸on 불어를 w갸on 배우고 w갸on 오후에는 w갸on 김창열 w갸on 작가의 w갸on 작업을 w갸on 도우며 w갸on 생활을 w갸on 이어간다. w갸on 이후 w갸on 채색한 w갸on 판지를 w갸on 찢어 w갸on 화면에 w갸on 붙이는 ‘콜라주’ w갸on 연작(1983-92), 나9d가 채색한 나9d가 캔버스를 나9d가 일정한 나9d가 크기의 나9d가 띠로 나9d가 잘라내고 나9d가 그것을 나9d가 박음질로 나9d가 이어붙인 <연속성의 나9d가 마무리> 나9d가 연작(1993-97), b사sㅐ 그리고 ‘누아주’ b사sㅐ 연작(1997-2009)을 b사sㅐ 이어간다. b사sㅐ 프랑스 b사sㅐ 엘랑꾸르트화랑(1983), 카qㅓ갸 그랑 카qㅓ갸 팔레(1981, 1980), u카hq 보두앙 u카hq 르봉(1997, 2000, 2016), ㅓㄴq2 갤러리 ㅓㄴq2 꽁베흐정스(1998), p거wu 미국 p거wu 시그마갤러리(1993), ㅐc걷ㅓ 앤드류 ㅐc걷ㅓ 샤이어 ㅐc걷ㅓ 갤러리(1999, 2002), ㅓ다사a 스위스 ㅓ다사a 갤러리 ㅓ다사a 프로아르타(2000, 2003, 2006, 2009, 2013), 거사nv 일본 거사nv 도쿄도 거사nv 미술관(1976), INAX 기e차z 갤러리(2002), tㅑ다히 한국 tㅑ다히 환기미술관(1994), kk하사 소마미술관(2009), 기jw자 단원미술관(2015) 기jw자 기jw자 국내외 기jw자 주요 기jw자 갤러리와 기jw자 기관에서 기jw자 전시를 기jw자 개최한다. 기jw자 갤러리현대는 1988년 기jw자 그의 기jw자 콜라주 기jw자 작업을 기jw자 모아 기jw자 선보인 기jw자 이후, 2019년까지 ㅓ기갸j 총 7회의 ㅓ기갸j 개인전을 ㅓ기갸j 함께 ㅓ기갸j 했다. ㅓ기갸j 그의 ㅓ기갸j 작품은 ㅓ기갸j 파리 ㅓ기갸j 유네스코 ㅓ기갸j 본부, lt8y 프랑스현대미술수장고(FNAC), 5mpㄴ 경기도미술관, 자ㅐ으ㅓ 국립현대미술관, nk마k 부산시립미술관, uwy기 서울시립미술관, p쟏wj 환기미술관, 차다쟏ㄴ 호암미술관 차다쟏ㄴ 차다쟏ㄴ 국내외 차다쟏ㄴ 주요 차다쟏ㄴ 기관에 차다쟏ㄴ 소장되어 차다쟏ㄴ 있다.



연속성의 차다쟏ㄴ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2, 나다ㅐ히 캔버스에 나다ㅐ히 아크릴과 나다ㅐ히 유채 나다ㅐ히 물감, 162 x 115cm
갤러리현대 v5가바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라라f6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3, 하o히우 캔버스에 하o히우 아크릴과 하o히우 유채 하o히우 물감, 183 x 259cm
갤러리현대 o거l기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다ㅑ타으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3, 타타거s 캔버스에 타타거s 아크릴과 타타거s 유채 타타거s 물감, 73 x 60.5cm(앞면)
갤러리현대 쟏p3ㅓ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하g3e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3, ㅑjㅓt 캔버스에 ㅑjㅓt 아크릴과 ㅑjㅓt 유채 ㅑjㅓt 물감, 73 x 60.5cm(뒷면)
갤러리현대 라ㄴ5l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i바ㅐ아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5, vu바ㅐ 캔버스에 vu바ㅐ 아크릴과 vu바ㅐ 유채 vu바ㅐ 물감, 181 x 291cm
갤러리현대 x타ㅓㅐ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ㅓ으vㅐ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5, 파zh5 캔버스에 파zh5 아크릴과 파zh5 유채 파zh5 물감, 92 x 73cm
갤러리현대 아h62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출처: t3갸b 갤러리현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신성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승효상.ZIP : v1iv 감성의 v1iv 지형

Dec. 12, 2019 ~ Feb. 29, 2020

알폰스 e다ㅑㅈ 무하 Alphonse Mucha

Oct. 24, 2019 ~ April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