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희 : 연속성의 마무리 Shin Sung Hy : Solution de Continuité

갤러리현대 본관

Sept. 24, 2019 ~ Oct. 31, 2019

갤러리현대는 9월 24일부터 10월 31일까지 <신성희: 거히p자 연속성의 거히p자 마무리>전을 거히p자 개최한다. 거히p자 신성희(1948-2009)는 거히p자 국내외 거히p자 미술계에 ‘누아주(Nouage, 라차o7 엮음)의 라차o7 작가’로 라차o7 알려졌다. 라차o7 그는 라차o7 화가로서 ‘회화란 라차o7 무엇인가’라는 라차o7 근원적 라차o7 질문을 라차o7 성찰하며, 거c히l 이를 거c히l 독창적으로 거c히l 유희하고, 우ㅐ7쟏 해결 우ㅐ7쟏 우ㅐ7쟏 극복하는 우ㅐ7쟏 일련의 우ㅐ7쟏 연작을 우ㅐ7쟏 발표했다.   

회화의 우ㅐ7쟏 본질을 우ㅐ7쟏 향한 우ㅐ7쟏 신성희의 우ㅐ7쟏 연구는 우ㅐ7쟏 시대에 우ㅐ7쟏 따라 우ㅐ7쟏 변화한다. 1970년대 우ㅐ7쟏 초반 우ㅐ7쟏 시작한 우ㅐ7쟏 일명 ‘마대 우ㅐ7쟏 위의 우ㅐ7쟏 마대’ 우ㅐ7쟏 연작에서 우ㅐ7쟏 작가는 우ㅐ7쟏 캔버스 우ㅐ7쟏 대신 우ㅐ7쟏 마대를 우ㅐ7쟏 바탕으로 우ㅐ7쟏 삼고, 우g아h 우g아h 위에 우g아h 마대의 우g아h 씨실과 우g아h 날실, a차타아 a차타아 음영 a차타아 등을 a차타아 극사실주의 a차타아 기법으로 a차타아 재현했다. a차타아 a차타아 시각적 a차타아 특징은 a차타아 당대 a차타아 한국 a차타아 미술계의 a차타아 흐름을 a차타아 주도한 a차타아 모노크롬 a차타아 회화와 a차타아 유사해 a차타아 보인다. a차타아 작가는 a차타아 a차타아 연작에서 “대상과 a차타아 그림, 88hw 사실과 88hw 착각, 걷ㅑㄴf 실상과 걷ㅑㄴf 허상 걷ㅑㄴf 사이의 걷ㅑㄴf 차이 걷ㅑㄴf 혹은 걷ㅑㄴf 대비”(작가의 걷ㅑㄴf 말)를 걷ㅑㄴf 고민하며, “그림은 5갸마거 착각이다”라는 5갸마거 깨달음을 5갸마거 얻는다. 1980년 5갸마거 가족과 5갸마거 함께 5갸마거 파리로 5갸마거 떠나 ‘나그네’ 5갸마거 생활을 5갸마거 시작한 5갸마거 그는 5갸마거 한국 5갸마거 미술계와 5갸마거 거리를 5갸마거 두며 5갸마거 자신만의 5갸마거 미학적 5갸마거 테제를 5갸마거 찾는 5갸마거 5갸마거 몰두한다.   

1980년대 5갸마거 전개한 5갸마거 일명 ‘콜라주 5갸마거 회화’는 5갸마거 다채로운 5갸마거 색으로 5갸마거 칠한 5갸마거 종이(판지)를 5갸마거 찢고 5갸마거 접어 “멍석을 5갸마거 엮듯”(작가의 5갸마거 말) 5갸마거 무작위로 5갸마거 잇대고 5갸마거 겹쳐 5갸마거 붙여 5갸마거 이것을 5갸마거 5갸마거 화면으로 5갸마거 만드는 5갸마거 연작이다. 5갸마거 작가는 5갸마거 콜라주 5갸마거 회화가 “그리는 5갸마거 행위와 5갸마거 그것을 5갸마거 받쳐 5갸마거 주는 5갸마거 지지체를 5갸마거 분리하여 5갸마거 실험한 5갸마거 작업”이라고 5갸마거 설명한다. 5갸마거 초반에는 5갸마거 투명한 5갸마거 아크릴판을 5갸마거 지지체로 5갸마거 삼았지만, 1985년 82vi 이후부터 82vi 아크릴판 82vi 없이 82vi 종이를 82vi 잇댄 82vi 화면 82vi 자체가 82vi 지지체가 82vi 되도록 82vi 했다. 82vi 이어 82vi 붙인 82vi 종이와 82vi 종이 82vi 사이에 82vi 형성된 82vi 화면 82vi 곳곳의 82vi 구멍은 82vi 이후 82vi 전개될 82vi 평면이면서 82vi 동시에 82vi 입체인 82vi 새로운 82vi 회화의 82vi 가능성을 82vi 품고 82vi 있다. 82vi 신성희는 1990년대 82vi 초반 82vi 다시 82vi 캔버스로 82vi 돌아간다. “무엇을 82vi 그리는가보다는 82vi 어떻게 82vi 표현할 82vi 82vi 있는가”라는 82vi 문제를 82vi 캔버스 82vi 접기라는 82vi 매우 82vi 독특한 82vi 방식으로 82vi 해결한다. 82vi 이번 82vi 전시에서 82vi 선보이는 <연속성의 82vi 마무리> 82vi 연작은 82vi 채색한 82vi 캔버스 82vi 천을 82vi 일정한 82vi 크기로 82vi 잘라 82vi 띠로 82vi 만들어 82vi 서로 82vi 잇대고 82vi 박음질해 82vi 완성한다. 82vi 그는 1990년대 82vi 중반부터 2000년대까지 82vi 82vi 띠를 82vi 엮어 82vi 화면에 ‘그물망’을 82vi 구축하는 ‘누아주’ 82vi 연작으로 82vi 82vi 다른 82vi 변신을 82vi 시도한다.   

갤러리현대는 82vi 신성희의 82vi 작고 10주기를 82vi 기념해 1990년대를 82vi 대표하는 <연속성의 82vi 마무리> 82vi 연작 82vi 총 33점을 82vi 집중적으로 82vi 소개한다. 82vi 82vi 연작만을 82vi 살피는 82vi 82vi 전시로 82vi 작가의 82vi 미술사적 82vi 성취를 82vi 재조명하는 82vi 계기가 82vi 82vi 것이다. 82vi 갤러리현대는 82vi 신성희의 82vi 개인전을 1988년부터 2016년까지 6회에 82vi 걸쳐 82vi 개최하며, jㅓ5o 시대에 jㅓ5o 따라 jㅓ5o 변화한 jㅓ5o 그의 jㅓ5o 작품 jㅓ5o 세계를 jㅓ5o 한국 jㅓ5o 미술계에 jㅓ5o 알려 jㅓ5o 왔다. 1988년 jㅓ5o jㅓ5o 전시에는 jㅓ5o 콜라주 jㅓ5o 회화를, 1994년에는 나y차w 콜라주, <연속성의 가라카6 마무리> 가라카6 연작, 으ㅐqp 오브제 으ㅐqp 작업을, 2001년과 2010년에는 ㄴpkd 마대, 9거ew 콜라주, <연속성의 사bㅈ카 마무리>, ‘누아주’ 9fㅓd 연작, 사아ㄴg 오브제 사아ㄴg 작업을, 2005년에는 ‘누아주’를 sd하m 선보였다. 2016년에는 sd하m 마대와 sd하m 캔버스 sd하m 뒷면을 sd하m 극사실적으로 sd하m 그린 sd하m 초기 sd하m 작품을 sd하m 엄선한 sd하m sd하m 있다.  

‘박음질 sd하m 회화’로 sd하m 통하는 <연속성의 sd하m 마무리> sd하m 연작은 sd하m 제목처럼 sd하m 색을 sd하m 칠한 sd하m 띠가 sd하m sd하m 화면에 sd하m 수직과 sd하m 수평으로 sd하m 연속해서 sd하m 배치된 sd하m 작업이다. ‘연속성의 sd하m 해결’ sd하m 정도의 sd하m 의미를 sd하m 지닌 sd하m 원제 ‘Solution de Continuité’를 sd하m 평론가 sd하m 이일이 ‘연속성의 sd하m 마무리’로 sd하m 번역해 sd하m 국내에 sd하m 소개했다. sd하m 작가가 1980년대에 sd하m 전개한 sd하m 콜라주 sd하m 회화가 sd하m 유희성과 sd하m 우연성이 sd하m 적극적으로 sd하m 개입된 sd하m 작업이라면, <연속성의 거거p다 마무리> 거거p다 연작은 거거p다 집을 거거p다 짓거나 거거p다 맞춤옷을 거거p다 재단하듯 거거p다 캔버스 거거p다 뒷면을 거거p다 기준으로 거거p다 띠의 거거p다 길이와 거거p다 배치, 갸ga카 구조와 갸ga카 밀도 갸ga카 등을 갸ga카 완벽히 갸ga카 계산해야 갸ga카 완성할 갸ga카 갸ga카 있는 갸ga카 작업이다. <연속성의 갸ga카 마무리>는 갸ga카 천에 갸ga카 유채와 갸ga카 아크릴 갸ga카 물감으로 갸ga카 갸ga카 점을 갸ga카 찍고 갸ga카 얼룩을 갸ga카 뿌리는 갸ga카 추상적인 ‘그림 갸ga카 그리기’ 갸ga카 과정에서 갸ga카 출발한다. 갸ga카 그는 갸ga카 추상회화처럼 갸ga카 보이는 갸ga카 캔버스 갸ga카 천을 갸ga카 잘라 갸ga카 해체하고, 1~10cm z마ㅐe z마ㅐe 다양한 z마ㅐe 길이의 z마ㅐe z마ㅐe 형태로 z마ㅐe 접는다. z마ㅐe 띠의 z마ㅐe 가장자리 z마ㅐe 끝을 z마ㅐe 뜯어내 z마ㅐe 캔버스 z마ㅐe 질감이 z마ㅐe 살아나도록 z마ㅐe 한다. z마ㅐe 이렇게 z마ㅐe 만든 z마ㅐe 띠를 z마ㅐe 서로 z마ㅐe 마주 z마ㅐe 보게 z마ㅐe z마ㅐe 다음 z마ㅐe 재봉틀로 z마ㅐe 박음질을 z마ㅐe 해서 z마ㅐe z마ㅐe 띠를 z마ㅐe 조합한다. z마ㅐe 이를 ‘연속’해서 z마ㅐe 캔버스에 z마ㅐe 이어 z마ㅐe 붙여 z마ㅐe z마ㅐe 띠들이 z마ㅐe 화면을 z마ㅐe 뚫고 z마ㅐe 자라난 z마ㅐe 새싹처럼 z마ㅐe 솟아오르게 ‘마무리’한다. z마ㅐe 이때 z마ㅐe 부조처럼 z마ㅐe 돌출된 z마ㅐe 띠들은 z마ㅐe 캔버스에 z마ㅐe 미세한 z마ㅐe 그림자를 z마ㅐe 형성하는데, 걷타n다 작가가 걷타n다 평생에 걷타n다 걸쳐 걷타n다 고민한 “회화를 걷타n다 떠나지 걷타n다 않으면서 걷타n다 동시에 걷타n다 평면 걷타n다 작업에만 걷타n다 머물지 걷타n다 않는”(작가의 걷타n다 말) 걷타n다 공간이 걷타n다 창조되는 걷타n다 순간이다.   

이번 걷타n다 전시는 <연속성의 걷타n다 마무리> 걷타n다 연작의 걷타n다 시기별 걷타n다 변화는 걷타n다 물론, 아아aㄴ 작업 아아aㄴ 과정의 아아aㄴ 치밀한 아아aㄴ 설계와 아아aㄴ 섬세한 아아aㄴ 변주를 아아aㄴ 확인하는 아아aㄴ 자리다. 아아aㄴ 많은 아아aㄴ 관객에게 아아aㄴ 익숙한 ‘누아주’ 아아aㄴ 연작으로 아아aㄴ 넘어가는 아아aㄴ 시기에 아아aㄴ 해당하는 아아aㄴ 아아aㄴ 띠를 아아aㄴ 잇대는 아아aㄴ 동시에 아아aㄴ 엮은 아아aㄴ 후기 아아aㄴ 작품으로 아아aㄴ 전시가 아아aㄴ 시작한다. “누워있는 아아aㄴ 것은 아아aㄴ 죽은 아아aㄴ 것이다”라는 아아aㄴ 작가의 아아aㄴ 말처럼, 거2h2 가로와 거2h2 세로로만 거2h2 작업하는 <연속성의 거2h2 마무리> 거2h2 연작의 거2h2 제약에서 거2h2 벗어나 ‘누아주’라는 거2h2 구축적 거2h2 회화로 거2h2 나아가는 거2h2 흥미로운 거2h2 변화를 거2h2 체크할 거2h2 거2h2 있다. 1층 거2h2 안쪽 거2h2 전시실에서는 거2h2 콜라주 거2h2 회화에서 <연속성의 거2h2 마무리>로 거2h2 이어지는 거2h2 과도기적 거2h2 양상의 거2h2 대형 거2h2 작품을, 2층 ㅐ나ㄴㅈ 전시실에서는 ㅐ나ㄴㅈ ㅐ나ㄴㅈ 띠의 ㅐ나ㄴㅈ 조합과 ㅐ나ㄴㅈ 배치, 2카x우 화면의 2카x우 형태와 2카x우 크기, eㅐh카 여백 eㅐh카 등을 eㅐh카 밀도 eㅐh카 있게 eㅐh카 실험한 1995년부터 1997년까지의 eㅐh카 작품을 eㅐh카 감상한다.  

<연속성의 eㅐh카 마무리> eㅐh카 연작에는 “캔버스에 eㅐh카 생명을 eㅐh카 부여하자!”는 eㅐh카 문장을 eㅐh카 작가의 eㅐh카 소명으로 eㅐh카 삼고, 우갸자나 회화의 우갸자나 평면성을 우갸자나 해체하며 우갸자나 다차원적 우갸자나 공간을 우갸자나 창조한 우갸자나 신성희만의 우갸자나 예술철학이 우갸자나 고스란히 우갸자나 담겨 우갸자나 있다. 우갸자나 프랑스의 우갸자나 전설적 우갸자나 미술평론가 우갸자나 피에르 우갸자나 레스타니(Pierre Restany)는 <연속성의 우갸자나 마무리> 우갸자나 연작을 우갸자나 두고 “놀라운 우갸자나 개혁! 우갸자나 혁신! 우갸자나 고백하건대 우갸자나 나는 우갸자나 우갸자나 진동하는 우갸자나 캔버스의 우갸자나 우갸자나 가장자리를 우갸자나 바라보며 우갸자나 어루만지고 우갸자나 싶은 우갸자나 충동의 우갸자나 커다란 우갸자나 설렘을 우갸자나 갖는다”(1994)라고 우갸자나 고백했다. 우갸자나 이번 우갸자나 전시를 우갸자나 통해 우갸자나 평면이라는 우갸자나 회화의 우갸자나 절대성에 ‘놀라운 우갸자나 개혁’을 우갸자나 선사하고, “우리를 타hㄴ5 바람이 타hㄴ5 오가는 타hㄴ5 공간의 타hㄴ5 문을 타hㄴ5 열게”(작가의 타hㄴ5 말) 타hㄴ5 타hㄴ5 신성희 타hㄴ5 작품의 타hㄴ5 진면목을 타hㄴ5 재확인할 타hㄴ5 타hㄴ5 있다.  
 

작가 타hㄴ5 노트

회화란 타hㄴ5 알고 타hㄴ5 보면 타hㄴ5 물질공간이지만 타hㄴ5 자연공간과 타hㄴ5 정신공간을 타hㄴ5 포용하는 타hㄴ5 화면이기를 타hㄴ5 나는 타hㄴ5 소망한다. 타hㄴ5 이는 타hㄴ5 내안에 타hㄴ5 있는 타hㄴ5 타hㄴ5 다른 타hㄴ5 엄격한 타hㄴ5 나를 타hㄴ5 즐겁게 타hㄴ5 타hㄴ5 타hㄴ5 있는 타hㄴ5 작업이기 타hㄴ5 때문이다. (1983)

나의 타hㄴ5 작품은 타hㄴ5 찢어지기 타hㄴ5 위하여 타hㄴ5 그려진다. 타hㄴ5 그리고 타hㄴ5 찢는다는 타hㄴ5 것은 타hㄴ5 타hㄴ5 시대의 타hㄴ5 예술에 타hㄴ5 대한 타hㄴ5 질문이며, 우p바i 그것이 우p바i 접히며 우p바i 묶여지는 우p바i 것은 우p바i 우p바i 나의 우p바i 답변이다. 우p바i 공간은 우p바i 나로 우p바i 하여금 우p바i 평면을 우p바i 포기하게 우p바i 한다. 우p바i 포기해야 우p바i 새로워진다는 우p바i 것을 우p바i 믿게 우p바i 한다. (...) 우p바i 묶여진다는 우p바i 것은 우p바i 결합이다. 우p바i 너와 우p바i 나, 파마ㄴ하 물질과 파마ㄴ하 정신, 자kㅈ라 긍정과 자kㅈ라 부정, ㅓ기zp 변증의 ㅓ기zp 대립을 ㅓ기zp 통합하는 ㅓ기zp 시각적 ㅓ기zp 언어이다. ㅓ기zp 색의 ㅓ기zp 점, x0하ㄴ 선, ㅈ차u걷 면, oㅐr아 입체가 oㅐr아 공간의 oㅐr아 부피 oㅐr아 안에서 oㅐr아 종합된 oㅐr아 사고로 oㅐr아 증명하는 oㅐr아 작업. oㅐr아 평면은 oㅐr아 평면답고, 다거1사 공간은 다거1사 공간다운 다거1사 화면에서 다거1사 일하기 다거1사 위하여, 99우5 나는 99우5 99우5 시대에 99우5 태어났다.” (2001)

우리는 99우5 입체가 99우5 되고져 99우5 하는 99우5 꿈을 99우5 갖고 99우5 평면에서 99우5 태어났다. 99우5 평면의 99우5 조직과 99우5 두께는 99우5 공간을 99우5 향해 99우5 나아가기를 99우5 희망하였다. 99우5 희망은 99우5 가두었던 99우5 껍질을 99우5 벗고 99우5 틀의 99우5 중력을 99우5 뛰어넘어 99우5 새로운 99우5 차원으로 99우5 세워지기 99우5 위하여 99우5 작가의 99우5 도움을 99우5 필요로 99우5 하였다. 99우5 누워있는 99우5 것은 99우5 죽은 99우5 것이다. 99우5 우리들은 99우5 일으켜 99우5 세워지기 99우5 위하여 99우5 접히고 99우5 중첩되었다. 99우5 찢기고 99우5 다시 99우5 묶여졌다. 99우5 해체와 99우5 건설, 8rㅓl 혼돈과 8rㅓl 질서, ㅓf하b 압축과 ㅓf하b 긴장, d다거8 당김과 d다거8 뭉쳐짐의 d다거8 실험들은 d다거8 평면에서 d다거8 입체의 d다거8 현실로 d다거8 변화되어 d다거8 우리를 d다거8 바람이 d다거8 오가는 d다거8 공간의 d다거8 문을 d다거8 열게 d다거8 하였다.” (2005)

작가 d다거8 생애  

신성희는 1948년 d다거8 안산에서 d다거8 태어나, 2009년 wjv2 서울에서 wjv2 세상을 wjv2 떠났다. 1966년 wjv2 서울예술고등학교를 wjv2 졸업하고 wjv2 홍익대학교 wjv2 회화과에 wjv2 진학한다. wjv2 대학생 wjv2 시절이던 1968년 wjv2 신인예술상전 wjv2 신인예술상을, 1969년 쟏히a우 제18회 쟏히a우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서 쟏히a우 특선을 쟏히a우 수상하며 쟏히a우 실력을 쟏히a우 인정받는다. 쟏히a우 홍익대 쟏히a우 회화과를 1년 쟏히a우 휴학하고 쟏히a우 드라마센터에 쟏히a우 다니며 쟏히a우 연극에 쟏히a우 몰두하고, ㅈ사v쟏 복학 ㅈ사v쟏 이후에도 ㅈ사v쟏 홍익 ㅈ사v쟏 연극반에서 ㅈ사v쟏 연극을 ㅈ사v쟏 즐긴다. 1971년 ㅈ사v쟏 초현실주의 ㅈ사v쟏 화풍의 <공심(空心)> 3부작으로 ㅈ사v쟏 한국미술대상전에서 ㅈ사v쟏 특별상을 ㅈ사v쟏 받는다. ㅈ사v쟏 동구여상에서 ㅈ사v쟏 미술 ㅈ사v쟏 교사로 ㅈ사v쟏 근무한 ㅈ사v쟏 그는 1973년 ㅈ사v쟏 김창열(작가의 ㅈ사v쟏 서울예술고등학교 ㅈ사v쟏 스승)의 ㅈ사v쟏 초청으로 ㅈ사v쟏 ㅈ사v쟏 파리 ㅈ사v쟏 여행을 ㅈ사v쟏 떠난다. 1974년 ㅈ사v쟏 홍익대 ㅈ사v쟏 공예과 ㅈ사v쟏 전공의 ㅈ사v쟏 정이옥과 ㅈ사v쟏 결혼해 ㅈ사v쟏 슬하에 ㅈ사v쟏 아들과 ㅈ사v쟏 딸을 ㅈ사v쟏 둔다. 1974년 ㅈ사v쟏 첫 ‘마대’ ㅈ사v쟏 작업을 ㅈ사v쟏 시도한다. 1970년대 ㅈ사v쟏 한국 ㅈ사v쟏 화단의 “단색조 ㅈ사v쟏 화풍에 ㅈ사v쟏 숨이 ㅈ사v쟏 막힐 ㅈ사v쟏 듯”했던 ㅈ사v쟏 작가는 1979년 ㅈ사v쟏 김창열의 ㅈ사v쟏 도움으로 ㅈ사v쟏 프랑스 ㅈ사v쟏 그랑 ㅈ사v쟏 쇼미에르 ㅈ사v쟏 아카데미의 ㅈ사v쟏 입학 ㅈ사v쟏 허가서를 ㅈ사v쟏 받는다. ㅈ사v쟏 마침내 1980년 32살에 ㅈ사v쟏 가족과 ㅈ사v쟏 함께 ㅈ사v쟏 파리행을 ㅈ사v쟏 택하고 2009년까지 ㅈ사v쟏 그곳에서 ㅈ사v쟏 활동한다. ㅈ사v쟏 학생 ㅈ사v쟏 비자를 ㅈ사v쟏 받고 ㅈ사v쟏 낮에는 ㅈ사v쟏 불어를 ㅈ사v쟏 배우고 ㅈ사v쟏 오후에는 ㅈ사v쟏 김창열 ㅈ사v쟏 작가의 ㅈ사v쟏 작업을 ㅈ사v쟏 도우며 ㅈ사v쟏 생활을 ㅈ사v쟏 이어간다. ㅈ사v쟏 이후 ㅈ사v쟏 채색한 ㅈ사v쟏 판지를 ㅈ사v쟏 찢어 ㅈ사v쟏 화면에 ㅈ사v쟏 붙이는 ‘콜라주’ ㅈ사v쟏 연작(1983-92), v히e다 채색한 v히e다 캔버스를 v히e다 일정한 v히e다 크기의 v히e다 띠로 v히e다 잘라내고 v히e다 그것을 v히e다 박음질로 v히e다 이어붙인 <연속성의 v히e다 마무리> v히e다 연작(1993-97), k0re 그리고 ‘누아주’ k0re 연작(1997-2009)을 k0re 이어간다. k0re 프랑스 k0re 엘랑꾸르트화랑(1983), 우fㄴt 그랑 우fㄴt 팔레(1981, 1980), 타r우파 보두앙 타r우파 르봉(1997, 2000, 2016), cx3기 갤러리 cx3기 꽁베흐정스(1998), 쟏fbㅐ 미국 쟏fbㅐ 시그마갤러리(1993), 히아c8 앤드류 히아c8 샤이어 히아c8 갤러리(1999, 2002), ㅓ으e타 스위스 ㅓ으e타 갤러리 ㅓ으e타 프로아르타(2000, 2003, 2006, 2009, 2013), 차w라ㄴ 일본 차w라ㄴ 도쿄도 차w라ㄴ 미술관(1976), INAX z가ㅓ마 갤러리(2002), ㄴ거아s 한국 ㄴ거아s 환기미술관(1994), 차0y갸 소마미술관(2009), aㅐ걷마 단원미술관(2015) aㅐ걷마 aㅐ걷마 국내외 aㅐ걷마 주요 aㅐ걷마 갤러리와 aㅐ걷마 기관에서 aㅐ걷마 전시를 aㅐ걷마 개최한다. aㅐ걷마 갤러리현대는 1988년 aㅐ걷마 그의 aㅐ걷마 콜라주 aㅐ걷마 작업을 aㅐ걷마 모아 aㅐ걷마 선보인 aㅐ걷마 이후, 2019년까지 마kv라 총 7회의 마kv라 개인전을 마kv라 함께 마kv라 했다. 마kv라 그의 마kv라 작품은 마kv라 파리 마kv라 유네스코 마kv라 본부, ㅐz다ㅓ 프랑스현대미술수장고(FNAC), 다h2거 경기도미술관, 6걷is 국립현대미술관, 바kf갸 부산시립미술관, uㄴu우 서울시립미술관, 기2kㅓ 환기미술관, 다ㅐ8m 호암미술관 다ㅐ8m 다ㅐ8m 국내외 다ㅐ8m 주요 다ㅐ8m 기관에 다ㅐ8m 소장되어 다ㅐ8m 있다.



연속성의 다ㅐ8m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2, o거el 캔버스에 o거el 아크릴과 o거el 유채 o거el 물감, 162 x 115cm
갤러리현대 5reㅓ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사바8x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3, 하r0갸 캔버스에 하r0갸 아크릴과 하r0갸 유채 하r0갸 물감, 183 x 259cm
갤러리현대 바y다기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l쟏다마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3, my걷바 캔버스에 my걷바 아크릴과 my걷바 유채 my걷바 물감, 73 x 60.5cm(앞면)
갤러리현대 6kㅓo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lㅐ1o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3, g파갸ㄴ 캔버스에 g파갸ㄴ 아크릴과 g파갸ㄴ 유채 g파갸ㄴ 물감, 73 x 60.5cm(뒷면)
갤러리현대 iiav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ㅓ8거마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5, 0l85 캔버스에 0l85 아크릴과 0l85 유채 0l85 물감, 181 x 291cm
갤러리현대 i다아3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연속성의 3p쟏기 마무리 Solution de continuité, 1995, 5ㅓㅓ카 캔버스에 5ㅓㅓ카 아크릴과 5ㅓㅓ카 유채 5ㅓㅓ카 물감, 92 x 73cm
갤러리현대 y거하ㅓ 제공,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llery Hyundai

출처: 거5ㅓs 갤러리현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신성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윤철 8거ㄴ자 개인전 : GLARE Yunchul Kim : GLARE

Sept. 19, 2019 ~ Nov. 17, 2019

Bosco Sodi ㅈ8차n 보스코 ㅈ8차n 소디

Oct. 10, 2019 ~ Dec. 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