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밖의 기록자들 Chroniclers, Outside of Time

부산현대미술관

Sept. 11, 2019 ~ Feb. 2, 2020

《시간 하wㅓ쟏 밖의 하wㅓ쟏 기록자들》전은 하wㅓ쟏 현대 하wㅓ쟏 대중사회를 하wㅓ쟏 작동시키는 하wㅓ쟏 기술·문명적 하wㅓ쟏 조건 하wㅓ쟏 속에서 하wㅓ쟏 시도되는 ‘후-기억세대’로서 하wㅓ쟏 동시대 하wㅓ쟏 예술가들의 하wㅓ쟏 역사 하wㅓ쟏 기술 하wㅓ쟏 방법을 하wㅓ쟏 우회하여, ㄴyㅑㅓ ㄴyㅑㅓ 속에 ㄴyㅑㅓ 내재된 ㄴyㅑㅓ 우리 ㄴyㅑㅓ 시대의 ㄴyㅑㅓ 역사 ㄴyㅑㅓ 인식 ㄴyㅑㅓ 태도의 ㄴyㅑㅓ 다층적 ㄴyㅑㅓ 변화 ㄴyㅑㅓ 양상을 ㄴyㅑㅓ 비판적으로 ㄴyㅑㅓ 살펴보고자 ㄴyㅑㅓ 기획되었다.

기술 ㄴyㅑㅓ 혁신에 ㄴyㅑㅓ 의해 ㄴyㅑㅓ 구현되는 ㄴyㅑㅓ 새로운 ㄴyㅑㅓ 미디어와 ㄴyㅑㅓ 대중 ㄴyㅑㅓ 매체, ㅑ거ㅓa ㅑ거ㅓa 기반 ㅑ거ㅓa 네트워크 ㅑ거ㅓa 사회를 ㅑ거ㅓa 기저로 ㅑ거ㅓa ㅑ거ㅓa 정보 ㅑ거ㅓa 플랫폼의 ㅑ거ㅓa 등장은 ㅑ거ㅓa 역사를 ㅑ거ㅓa 기술하는 ㅑ거ㅓa 방법적, j파ㅑㅓ 형식적 j파ㅑㅓ 차원은 j파ㅑㅓ 물론, 8tm히 역사 8tm히 인식 8tm히 주체로서 8tm히 각각의 8tm히 개별자, ㅓ아나라 집단, ㅓㅓ자v 대중이 ㅓㅓ자v 역사를 ㅓㅓ자v 기억하고 ㅓㅓ자v 경험하는 ㅓㅓ자v 행위 ㅓㅓ자v 전반의 ㅓㅓ자v 변화를 ㅓㅓ자v 초래하고 ㅓㅓ자v 있다. ㅓㅓ자v 주목해야 ㅓㅓ자v ㅓㅓ자v 점은 ㅓㅓ자v 디지털 ㅓㅓ자v 문명 ㅓㅓ자v 가속화 ㅓㅓ자v 시대의 ㅓㅓ자v 매체 ㅓㅓ자v 환경과 ㅓㅓ자v 운영 ㅓㅓ자v 체제 ㅓㅓ자v 속에서 ㅓㅓ자v 지식과 ㅓㅓ자v 정보의 ㅓㅓ자v 형태, aㅑ기ㅈ aㅑ기ㅈ 수용 aㅑ기ㅈ 방식이 aㅑ기ㅈ 변화하듯, t으s사 역사적 t으s사 이미지, 카u카g 자료, e아라o 정보 e아라o 또한 e아라o 다원화되어 e아라o 자유자재로 e아라o 소비되는 e아라o 과정을 e아라o 거듭하며 e아라o 역사적 e아라o 기억의 e아라o 양을 e아라o 무한히 e아라o 증식시켜나가는 e아라o 중이나, 갸하vs 이는 갸하vs 역설적이게도 갸하vs 보다 갸하vs 정교한 갸하vs 역사 갸하vs 쓰기와 갸하vs 읽기의 갸하vs 조건이 갸하vs 되는 갸하vs 대신, ㅓ히쟏차 오히려 ㅓ히쟏차 그것의 ㅓ히쟏차 불충분함을 ㅓ히쟏차 드러내고 ㅓ히쟏차 있다는 ㅓ히쟏차 것이다. ㅓ히쟏차 그렇다면 ㅓ히쟏차 역사 ㅓ히쟏차 인식의 ㅓ히쟏차 질적 ㅓ히쟏차 변화와 ㅓ히쟏차 함께, 쟏0g가 쟏0g가 구조가 쟏0g가 한층 쟏0g가 쟏0g가 복잡해지고 쟏0g가 있는 쟏0g가 오늘날의 쟏0g가 시대적 쟏0g가 상황 쟏0g가 속에서 쟏0g가 각각의 쟏0g가 현대 쟏0g가 주체는 쟏0g가 역사적 쟏0g가 시간성의 쟏0g가 차원을 쟏0g가 어떻게 쟏0g가 마주하고 쟏0g가 경험해나가고 쟏0g가 있는가? 

오늘날 쟏0g가 현대 쟏0g가 주체는 ‘웹’ 쟏0g가 이라는 쟏0g가 탈-물질화된 쟏0g가 공간에 쟏0g가 다종다양한 쟏0g가 형태로 쟏0g가 분화하여 쟏0g가 집적되는 쟏0g가 디지털화된 쟏0g가 자료들과 쟏0g가 마주한다. 쟏0g가 그들은 쟏0g가 역사적 쟏0g가 현실성으로서 쟏0g가 현실 쟏0g가 세계를 쟏0g가 점유한 쟏0g가 현재적 쟏0g가 위기 쟏0g가 상황을 쟏0g가 내밀하게 쟏0g가 응시하기 쟏0g가 위해, dn바ㅓ 이미 dn바ㅓ 선별적으로 dn바ㅓ 기록된, 타마u쟏 즉, 3vhq 역사적 3vhq 연속성을 3vhq 특징으로 3vhq 직선적, dd기0 진보적 dd기0 시간성의 dd기0 dd기0 위에서 dd기0 기술된 dd기0 세대를 dd기0 초월하는 dd기0 공적·학술적 dd기0 역사 dd기0 기록물에서부터 dd기0 대중문화 dd기0 혹은 dd기0 하위문화의 dd기0 dd기0 범주로서 dd기0 전자의 dd기0 기록 dd기0 혹은 dd기0 보편사의 dd기0 dd기0 바깥에 dd기0 잔존하는 dd기0 역사적 dd기0 사건을 dd기0 소재로 dd기0 특정 dd기0 서사를 dd기0 구성해나가는 dd기0 유사 dd기0 역사 dd기0 기록물, dwkx 여전히 dwkx 공적 dwkx 아카이브로 dwkx 분류, hjqㅓ 배열되지 hjqㅓ 못한 hjqㅓ 채로 hjqㅓ 남겨진 hjqㅓ 탈각된 hjqㅓ 문서들, k63으 복제와 k63으 변형의 k63으 끊임없는 k63으 순환 k63으 구조를 k63으 반복하며 k63으 재생산되는 k63으 클립 k63으 형태의 k63으 시청각 k63으 자료들에 k63으 이르기까지, ‘실험실, u1ym 연구소, 하차8z 도서관, 갸j사3 데이터베이스, nㅓnㅑ 사람들, ㅓxㅈ나 기술적 ㅓxㅈ나 과정, 56qr 미디어, ㅑ7카y 기록 ㅑ7카y ㅑ7카y 측정을 ㅑ7카y 위한 ㅑ7카y 장치들’로 ㅑ7카y 이루어진 ㅑ7카y 통제 ㅑ7카y 불가능한 ㅑ7카y 광범위한 ㅑ7카y 범주의 ㅑ7카y 네트워크 ㅑ7카y 세계를 ㅑ7카y 오간다. ㅑ7카y 이러한 ㅑ7카y 맥락에서, 6거42 오늘날의 6거42 역사적 6거42 사유란 6거42 이미 6거42 주어진 6거42 다양한 6거42 형식의 6거42 역사 6거42 기록물에 6거42 대한 6거42 가치 6거42 판단을 6거42 넘어서는 6거42 간접적인 6거42 경유가 6거42 필연적임을, 마우nㅓ 역사적 마우nㅓ 기억이란 마우nㅓ 하나로 마우nㅓ 봉합될 마우nㅓ 마우nㅓ 있는 마우nㅓ 것이 마우nㅓ 아니라, b히ㅐ갸 전자의 b히ㅐ갸 것들을 b히ㅐ갸 의식적, 기s4m 무의식적으로 기s4m 읽어나가는 기s4m 과정 기s4m 속에 기s4m 형성되는 기s4m 역사의식의 기s4m 토대 기s4m 위에서 기s4m 재차 기s4m 변주되기를 기s4m 반복할 기s4m 수밖에 기s4m 없다는 기s4m 한계와 기s4m 가능성을 기s4m 분명하게 기s4m 인정하며 기s4m 시작하는 기s4m 것을 기s4m 의미한다.

기s4m 전시는 기s4m 이러한 기s4m 주변적 기s4m 요소들을 기s4m 끊임없이 기s4m 배회하며 기s4m 역사적 기s4m 현실성을 기s4m 재전유하고 기s4m 감각할 기s4m 수밖에 기s4m 없는 기s4m 시간 기s4m 외부에 기s4m 놓여 기s4m 있는 기s4m 존재들이자 기s4m 재현된 기s4m 역사적 기s4m 시간성의 기s4m 차원을 기s4m 부단히 기s4m 유영하며 기s4m 역사적 기s4m 기억이라는 기s4m 서사 기s4m 공간을 기s4m 재구축해 기s4m 나갈 기s4m 수밖에 기s4m 없는 기s4m 존재들이라는 기s4m 점에서, wb거2 역사 wb거2 인식에 wb거2 있어 wb거2 보다 wb거2 정교하고 wb거2 기민한 wb거2 촉수를 wb거2 요청받는 wb거2 세대들을 wb거2 가리켜 ‘후-기억세대’라 wb거2 칭한다. wb거2 특히, huㄴ2 이들은 huㄴ2 과거 huㄴ2 세대와 huㄴ2 달리, 기히0타 체제와 기히0타 이념의 기히0타 대립 기히0타 속에서 기히0타 하나의 기히0타 시대를 기히0타 결정짓거나 기히0타 어떤 기히0타 시대적 기히0타 전환의 기히0타 계기를 기히0타 열어 기히0타 놓는 기히0타 역사적, 타카qa 정치적 타카qa 사건에 타카qa 대한 타카qa 직접 타카qa 경험이 타카qa 부재한, xe카라 xe카라 구체적인 xe카라 역사적 xe카라 경험이 xe카라 실종된 xe카라 곳에서 xe카라 시작하는 xe카라 세대이기도 xe카라 하다. xe카라 따라서 xe카라 후-기억세대로서 xe카라 현대 xe카라 주체가 xe카라 현실 xe카라 세계 xe카라 곳곳에 xe카라 산재한 xe카라 부정성에 xe카라 침잠되어 xe카라 있는 xe카라 긴장 xe카라 관계를 xe카라 간파하고, gkrq 살아있는 gkrq 현실성으로서 gkrq 역사적 gkrq 시간성의 gkrq 차원으로 gkrq 들어가기 gkrq 위해서는 gkrq 실제적 gkrq 경험의 gkrq 차원을 gkrq 넘어, 타6cㅓ 재현된 타6cㅓ 역사의 타6cㅓ 표피 타6cㅓ 이면을 타6cㅓ 응시할 타6cㅓ 타6cㅓ 있는 타6cㅓ 새로운 타6cㅓ 시선이 타6cㅓ 요구된다.

이러한 타6cㅓ 문제적 타6cㅓ 시대와 타6cㅓ 상응하는 타6cㅓ 후-기억세대로서 타6cㅓ 동시대 타6cㅓ 예술가들은 타6cㅓ 방향성을 타6cㅓ 상실한 타6cㅓ 타6cㅓ 탈구된 타6cㅓ 시간성 타6cㅓ 위를 타6cㅓ 거닐며 타6cㅓ 유약하게 타6cㅓ 구성되는 타6cㅓ 자신만의 타6cㅓ 역사적 타6cㅓ 기억을 타6cㅓ 토대로, 히y57 구체적인 히y57 현실성의 히y57 지표가 히y57 히y57 역사적 히y57 이미지를 히y57 다시금 히y57 발굴, c나걷사 수집, yㅓv3 독해하는 yㅓv3 리얼리즘적 yㅓv3 형식과 yㅓv3 이를 yㅓv3 재단, 가6타ㅓ 편집, 55ㄴ6 재배치하는 55ㄴ6 예술적-심미적 55ㄴ6 형식 55ㄴ6 사이를 55ㄴ6 오가며 55ㄴ6 새로운 55ㄴ6 역사 55ㄴ6 기술을 55ㄴ6 시도한다. 55ㄴ6 그러나 55ㄴ6 이러한 55ㄴ6 기술법은 55ㄴ6 명증하게 55ㄴ6 객관화된 55ㄴ6 도큐먼트를 55ㄴ6 중심으로 55ㄴ6 역사적 55ㄴ6 아카이브를 55ㄴ6 구축한다거나, dyㅐ갸 구술, 걷1다2 증언, eif다 인터뷰, 사4하6 트라우마 사4하6 사4하6 실증적 사4하6 증거의 사4하6 효력을 사4하6 지닌 사4하6 것이라 사4하6 간주되는 사4하6 개인과 사4하6 집단의 사4하6 경험과 사4하6 기억에 사4하6 의존하여 사4하6 거대 사4하6 담론 사4하6 역사로부터 사4하6 배제되고 사4하6 억압된 사4하6 역사적 사4하6 기억의 사4하6 서사를 사4하6 들춰내려는 사4하6 기존의 사4하6 역사 사4하6 쓰기 사4하6 메커니즘(mechanism)과는 사4하6 전혀 사4하6 다른 사4하6 태세를 사4하6 취한다.

이번 사4하6 전시에 사4하6 출품되는 사4하6 작품들은 사4하6 실시간으로 사4하6 생성되는 사4하6 이미지와 사4하6 디지털화 사4하6 사4하6 데이터를 ‘구글링’해 사4하6 몽타주거나 사4하6 대중매체의 사4하6 소비재가 사4하6 되기를 사4하6 자처하기도 사4하6 하며, n다k나 온라인 n다k나 담론의 n다k나 움직임을 n다k나 모방하고, ㅈt라1 알고리즘 ㅈt라1 프로그램을 ㅈt라1 활용하는 ㅈt라1 ㅈt라1 디지털 ㅈt라1 시대의 ㅈt라1 리서치 ㅈt라1 방식과 ㅈt라1 ㅈt라1 기록 ㅈt라1 체계를 ㅈt라1 매개로 ㅈt라1 역사적 ㅈt라1 시간성을 ㅈt라1 탐색하고 ㅈt라1 기술해나간다. ㅈt라1 이는 ㅈt라1 현대 ㅈt라1 기술 ㅈt라1 과학의 ㅈt라1 증식 ㅈt라1 속에서 ㅈt라1 출현한 ㅈt라1 역사적 ㅈt라1 필연성을 ㅈt라1 지닌 ㅈt라1 예술 ㅈt라1 형식으로, 쟏jh나 아날로그에서 쟏jh나 디지털 쟏jh나 아카이브 쟏jh나 세계를 쟏jh나 유영하며, 5v기k 복제와 5v기k 변형, 9ㅓ바p 재생산, 파3사파 순환 파3사파 등의 파3사파 조작 파3사파 방식에 파3사파 의거하여 파3사파 산출되는 파3사파 이질적이고 파3사파 다양한 파3사파 유형의 파3사파 정보를 파3사파 재독해함으로써 파3사파 동시대라는 파3사파 시공간이  ‘기술(technology)’에 파3사파 의해 ‘기술(description)’되는지, ㅓodg 나아가 ㅓodg 이렇게 ㅓodg 재현된 ㅓodg 세계가 ㅓodg 우리의 ㅓodg 역사적 ㅓodg 기억과 ㅓodg 사유 ㅓodg 방식을 ㅓodg 어떻게 ㅓodg 재구성하는지를 ㅓodg 반추할 ㅓodg ㅓodg 있도록 ㅓodg 한다.


강신대, ㅓ걷다5 본격 ㅓ걷다5 시대정신 ㅓ걷다5 밴드 ㅓ걷다5 컨템포러리 - ㅓ걷다5 인터내셔널가(하즈X펄펄 Ver.), 2016, z걷ㅓ3 싱글 z걷ㅓ3 채널 z걷ㅓ3 비디오, 카bbㅓ 사운드, 3분 50초


김가람, 4ROSE 히차라히 무빙 히차라히 아카이브, 2019, 3채널 거쟏t차 비디오 거쟏t차 설치, 15분, 4ceㅓ 부산현대미술관 4ceㅓ 커미션


노재운, 0b자p 인시네마그램, 2019, ㅓㅓ가g 비말라키넷, 마히거g 루프, 나나ㅓㅓ 부산현대미술관 나나ㅓㅓ 커미션


남화연, 8차ni 코레앙 109, 2014, 기우p사 싱글 기우p사 채널 기우p사 비디오, 11분 10초


우fh타 우fh타 니엔, 2mㅐ하 두세 2mㅐ하 호랑이, 2015, 2채널 HD (CGI) k카wㅓ 프로젝션, 10채널 vㅓ마z 사운드, 18분 46초
courtesy the Artist and Edouard Malingue Gallery


요한 갸3ㅈㅓ 루프, ★, 2019, c2e4 싱글 c2e4 채널 c2e4 비디오 4K, 1시간 42분 39초
© Johann Lurf

출처: ㅓm마h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노재운
  • 남화연
  • 요한 루프
  • 강신대
  • 호 추 니엔
  • 김가람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허앵 마iㅓㄴ 개인전 : mama do

Jan. 11, 2020 ~ Feb. 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