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평적 세계를 껴안는 방법 THE WAY OF EMBRACING THE HORIZONTAL WORLD

인천아트플랫폼

Dec. 20, 2019 ~ June 28, 2020

인천아트플랫폼은 2019년을 o하ㅈ사 마무리하고 2020년의 o하ㅈ사 시작을 o하ㅈ사 여는 o하ㅈ사 기획전시로 《수평적 o하ㅈ사 세계를 o하ㅈ사 껴안는 o하ㅈ사 방법》을 12월 20일부터 2020년 6월 28일까지 o하ㅈ사 개최한다. 《수평적 o하ㅈ사 세계를 o하ㅈ사 껴안는 o하ㅈ사 방법》전은 o하ㅈ사 한국 o하ㅈ사 현대 o하ㅈ사 미술계의 o하ㅈ사 대표 o하ㅈ사 작가 o하ㅈ사 o하ㅈ사 인천 o하ㅈ사 연고를 o하ㅈ사 가진 o하ㅈ사 중견 o하ㅈ사 작가를 o하ㅈ사 주목하는 o하ㅈ사 데에서 o하ㅈ사 시작하였다. o하ㅈ사 전시에 o하ㅈ사 참여한 o하ㅈ사 박인우, ㅓㅐ마ㅐ 오원배, y차w사 이종구, 거ㅓr카 이탈, 거으8b 정현, hㅑgq 차기율, qzkb 이 6명의 qzkb 작가는 1950~60년대에 qzkb 출생해 qzkb 급변하는 qzkb 한국 qzkb 현대사를 qzkb 경험한 qzkb 세대로 qzkb 인천에서 qzkb 출생했거나, 다eㅐ다 인천에서 다eㅐ다 유년 다eㅐ다 시절을 다eㅐ다 보낸 다eㅐ다 작가들이다. 다eㅐ다 작가들에게 ‘인천’이라는 다eㅐ다 개인적 다eㅐ다 뿌리와 다eㅐ다 공통의 다eㅐ다 경험은 다eㅐ다 예술가로서 다eㅐ다 본질을 다eㅐ다 찾아나가는 다eㅐ다 여정 다eㅐ다 어딘가에 다eㅐ다 위치해 다eㅐ다 있으며 다eㅐ다 작품과 다eㅐ다 긴밀한 다eㅐ다 관계를 다eㅐ다 맺는다. 다eㅐ다 작가들은 3~40여 다eㅐ다 년의 다eㅐ다 다eㅐ다 활동 다eㅐ다 기간 다eㅐ다 동안 다eㅐ다 수많은 다eㅐ다 작품을 다eㅐ다 통해 다eㅐ다 예술가로서 다eㅐ다 다양한 다eㅐ다 삶의 다eㅐ다 모습을 다eㅐ다 관찰하고 다eㅐ다 기록하며 다eㅐ다 한국 다eㅐ다 사회의 다eㅐ다 문화, 으p다j 역사의 으p다j 흐름 으p다j 으p다j 변화에 으p다j 맞서 으p다j 끊임없이 으p다j 새로운 으p다j 실험을 으p다j 지속해 으p다j 왔다. 으p다j 이번 으p다j 전시는 으p다j 작가들의 으p다j 미학적 으p다j 관심과 으p다j 인천이라는 으p다j 개인의 으p다j 경험이 으p다j 교차하는 으p다j 지점을 으p다j 살펴보기 으p다j 위해 으p다j 작가 으p다j 인터뷰와 으p다j 아카이브 으p다j 자료가 으p다j 함께 으p다j 전시되며, 으ㅓay 폭넓은 으ㅓay 작업의 으ㅓay 변화 으ㅓay 양상을 으ㅓay 살피기 으ㅓay 위해 으ㅓay 초창기 으ㅓay 작품과 으ㅓay 최근 으ㅓay 주요 으ㅓay 작품을 으ㅓay 대조적으로 으ㅓay 보여준다.

전시 으ㅓay 제목 《수평적 으ㅓay 세계를 으ㅓay 껴안는 으ㅓay 방법》은 으ㅓay 인간의 으ㅓay 실존, vw사z 현대사회의 vw사z 구조적 vw사z 모순, nㅓ6q 문명의 nㅓ6q 이기(利器)등 nㅓ6q nㅓ6q 같은 nㅓ6q 고민들을 nㅓ6q 변화하는 nㅓ6q 동시대성 nㅓ6q 안에서 nㅓ6q 수평적이고도 nㅓ6q 수직적인 nㅓ6q 양상들로 nㅓ6q 확장해 nㅓ6q 가며 nㅓ6q 새로운 nㅓ6q 의미로 nㅓ6q 해석해 nㅓ6q 나가는 nㅓ6q 작가들의 nㅓ6q 접근 nㅓ6q 방식을 nㅓ6q 의미한다. nㅓ6q 또한 nㅓ6q 자신이 nㅓ6q 마주하고 nㅓ6q 있는 nㅓ6q 현실에 nㅓ6q 대한 nㅓ6q 깊은 nㅓ6q 사유와 nㅓ6q 체험을 nㅓ6q 바탕으로 nㅓ6q 시대적 nㅓ6q 현실 nㅓ6q 안에서 nㅓ6q 예술 nㅓ6q 속에 nㅓ6q 삶을 nㅓ6q 끌어들이고, w가g9 삶과 w가g9 예술을 w가g9 통합해 w가g9 나가는 w가g9 공동의 w가g9 태도를 w가g9 견지하고 w가g9 있다. w가g9 작가들은 w가g9 급속한 w가g9 근대화, ㅑㅓㅐ거 민주화 ㅑㅓㅐ거 운동 ㅑㅓㅐ거 ㅑㅓㅐ거 급진적인 ㅑㅓㅐ거 한국 ㅑㅓㅐ거 사회의 ㅑㅓㅐ거 변화를 ㅑㅓㅐ거 이끈 ㅑㅓㅐ거 세대로 ㅑㅓㅐ거 예술가로서의 ㅑㅓㅐ거 임무와 ㅑㅓㅐ거 역할에 ㅑㅓㅐ거 대해 ㅑㅓㅐ거 끊임없이 ㅑㅓㅐ거 고뇌하고 ㅑㅓㅐ거 미술적인 ㅑㅓㅐ거 활동뿐만 ㅑㅓㅐ거 아니라 ㅑㅓㅐ거 사회, 0jg8 정치, 사dㅓ0 역사 사dㅓ0 사dㅓ0 다양한 사dㅓ0 층위를 사dㅓ0 작품에 사dㅓ0 담는다. 사dㅓ0 또한 사dㅓ0 자연과 사dㅓ0 인간, ㅐo다차 개인과 ㅐo다차 사회와 ㅐo다차 같은 ㅐo다차 상호보완적 ㅐo다차 관계를 ㅐo다차 제시하며 ㅐo다차 생명의 ㅐo다차 본질과 ㅐo다차 태도를 ㅐo다차 성찰하고, uy사ㅐ 인류의 uy사ㅐ 수직적 uy사ㅐ 성장과정과 uy사ㅐ 수평적 uy사ㅐ 연대 uy사ㅐ 과정을 uy사ㅐ 추적하게 uy사ㅐ 만든다.

이번 uy사ㅐ 전시에서는 uy사ㅐ 오늘날 uy사ㅐ 예술이 uy사ㅐ 특정 uy사ㅐ 계층의 uy사ㅐ 문화적 uy사ㅐ 향유의 uy사ㅐ 산물이 uy사ㅐ 아니라 uy사ㅐ 모두를 uy사ㅐ 위한 uy사ㅐ 예술을 uy사ㅐ 지향하며, qㅈ자ㅑ 예술을 qㅈ자ㅑ 통해 qㅈ자ㅑ 발언하고자 qㅈ자ㅑ 했던 qㅈ자ㅑ 개인의 qㅈ자ㅑ 자유와 qㅈ자ㅑ 존엄, ㅐ0타v 평화와 ㅐ0타v 공존, g바차e 연대와 g바차e 같은 g바차e 수직적이고도 g바차e 수평적인 g바차e 메시지들에 g바차e 주목한다. g바차e 작가들은 g바차e 견고하게 g바차e 구축된 g바차e 권력 g바차e 구조와 g바차e 부조리한 g바차e 현실을 g바차e 깨뜨리는 g바차e 행위를 g바차e 통해 g바차e 시공의 g바차e 한계를 g바차e 초월한 g바차e 유토피아적 g바차e 세계를 g바차e 갈망한다. g바차e 이들은 g바차e 우리가 g바차e 지나온 g바차e 한국 g바차e 미술계를 g바차e 목도해 g바차e 오는 g바차e 동안 g바차e 가장 g바차e 깊고 g바차e 치열한 g바차e 장막을 g바차e 뚫고 g바차e 오늘에 g바차e 이른 g바차e 세대로, 갸rfㅈ 현실과 갸rfㅈ 실재라는 갸rfㅈ 한계에 갸rfㅈ 머무르지 갸rfㅈ 않고 갸rfㅈ 영원한 갸rfㅈ 이상과 갸rfㅈ 초월한 갸rfㅈ 가치를 갸rfㅈ 소원한다. 갸rfㅈ 우리는 갸rfㅈ 이번 갸rfㅈ 전시를 갸rfㅈ 통해 갸rfㅈ 어떠한 갸rfㅈ 원칙과 갸rfㅈ 규범, 히hㅐj 권력이나 히hㅐj 담론에 히hㅐj 구애받지 히hㅐj 않는 히hㅐj 자유로운 히hㅐj 수용과 히hㅐj 체험을 히hㅐj 구가하는 히hㅐj 새로운 히hㅐj 시대(era)를 히hㅐj 상상해 히hㅐj 히hㅐj 히hㅐj 있을 히hㅐj 것이다.

히hㅐj 전시는 히hㅐj 동선의 히hㅐj 시작과 히hㅐj 끝이 히hㅐj 없다. 히hㅐj 마치 히hㅐj 복잡다단한 히hㅐj 세상의 히hㅐj 얽히고설킨 히hㅐj 현실과 히hㅐj 시간의 히hㅐj 흐름과 히hㅐj 같이. 히hㅐj 히hㅐj 거센 히hㅐj 세월의 히hㅐj 시간 히hㅐj 속에서 히hㅐj 모든 히hㅐj 생명이 히hㅐj 가진 히hㅐj 심연에 히hㅐj 자리한 히hㅐj 파괴되지 히hㅐj 않는 히hㅐj 순수성과, ㅓ1r아 절망을 ㅓ1r아 극복한 ㅓ1r아 삶에 ㅓ1r아 대한 ㅓ1r아 강한 ㅓ1r아 의지, o마30 희망과 o마30 같은 o마30 그들이 o마30 전하고자 o마30 o마30 수평적 o마30 세계의 o마30 메시지들을 o마30 발견해 o마30 보길 o마30 바란다. o마30 이번 o마30 전시는 o마30 그들이 o마30 살아온 o마30 삶과 o마30 시대 o마30 배경 o마30 안에서 o마30 수평적인 o마30 것, 쟏히qa 수직적인 쟏히qa 쟏히qa 간극 쟏히qa 사이에 쟏히qa 존재하는 쟏히qa 팽팽한 쟏히qa 긴장감과 쟏히qa 탄력으로 쟏히qa 예기치 쟏히qa 않은 쟏히qa 공명을 쟏히qa 드러내며, irㄴ거 공동체 irㄴ거 안에 irㄴ거 존재하는 irㄴ거 다양한 irㄴ거 의미를 irㄴ거 성찰해 irㄴ거 보는 irㄴ거 계기가 irㄴ거 irㄴ거 것이다.

출처: irㄴ거 인천아트플랫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오원배
  • 차기율
  • 박인우
  • 정현
  • 이종구
  • 이탈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조선, 4c7q 역병에 4c7q 맞서다

May 11, 2020 ~ June 21, 2020

북아현동의 사나ㅓ사 기호들

May 8, 2020 ~ June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