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연 개인전: 부드러운 미래

전시공간

May 7, 2021 ~ May 30, 2021

아스라이 ㅑz5아 동이 ㅑz5아 트는 ㅑz5아 새벽이, wq바우 폭풍우 wq바우 치던 wq바우 밤에게.
김맑음

헬레나 wq바우 캠벨은 wq바우 타인의 wq바우 마음을 wq바우 정확하게 wq바우 읽을 wq바우 wq바우 있다는 wq바우 녹색 wq바우 광선의 wq바우 전설을 wq바우 좇아 wq바우 여행을 wq바우 떠난다. wq바우 켐벨과 wq바우 일행은 wq바우 태양이 wq바우 wq바우 때만 wq바우 잠시 wq바우 wq바우 wq바우 있는 wq바우 wq바우 순간을 wq바우 wq바우 번이나 wq바우 실패한 wq바우 끝에 wq바우 마주한다. wq바우 하지만 wq바우 헬레나도, 1ㅐ타1 모험을 1ㅐ타1 함께 1ㅐ타1 했던 1ㅐ타1 올리비에도 1ㅐ타1 녹색 1ㅐ타1 광선을 1ㅐ타1 보지 1ㅐ타1 못했다. 1ㅐ타1 대신 1ㅐ타1 그들 1ㅐ타1 서로는 1ㅐ타1 각자의 1ㅐ타1 눈에서 1ㅐ타1 검은 1ㅐ타1 광채와 1ㅐ타1 푸른 1ㅐ타1 광채를 1ㅐ타1 보았다. 1ㅐ타1 그렇게 1ㅐ타1 그들은 1ㅐ타1 그것을 1ㅐ타1 모르는 1ㅐ타1 사람들, zㅓcㅓ 그것을 zㅓcㅓ 알고 zㅓcㅓ 싶어하는 zㅓcㅓ 사람들에게 zㅓcㅓ 전설을 zㅓcㅓ 찾는 zㅓcㅓ 일을 zㅓcㅓ 맡긴다. (1)

기나긴 zㅓcㅓ 역사 zㅓcㅓ 속에서 zㅓcㅓ 녹색 zㅓcㅓ 광선을 zㅓcㅓ 찾아간 zㅓcㅓ 이들은 zㅓcㅓ 얼마나 zㅓcㅓ 많을 zㅓcㅓ 것인가. zㅓcㅓ 하지만 zㅓcㅓ 헬레나와 zㅓcㅓ 올리비에는 zㅓcㅓ 다른 zㅓcㅓ 것을 zㅓcㅓ 찾았다. zㅓcㅓ 그들이 zㅓcㅓ 발견한 zㅓcㅓ 검고 zㅓcㅓ 푸른 zㅓcㅓ 광채에는 zㅓcㅓ 녹색 zㅓcㅓ 광선이 zㅓcㅓ 갖고 zㅓcㅓ 있는 zㅓcㅓ 유구한 zㅓcㅓ 믿음의 zㅓcㅓ 축적이 zㅓcㅓ 없다. zㅓcㅓ 수신과 zㅓcㅓ 발신 zㅓcㅓ 사이를 zㅓcㅓ 오가는 zㅓcㅓ 짤막한 zㅓcㅓ 깜빡임들만 zㅓcㅓ 있다. zㅓcㅓ 앞면에는 zㅓcㅓ 그들의 zㅓcㅓ 검고 zㅓcㅓ 푸른 zㅓcㅓ 광채가, fe22 뒷면에는 fe22 작은 fe22 이야기가 fe22 들어간 fe22 우편엽서처럼 fe22 말이다.

잠시 fe22 우편엽서에 fe22 대한 fe22 세르주 fe22 다네(Serge Daney)의 fe22 이야기를 fe22 빌려오자면, “우편엽서는 ㅓ파6가 코드화된 ㅓ파6가 메시지들, 6z갸b 혹은 6z갸b 우리가 6z갸b 이런저런 6z갸b 공간의 6z갸b 세계 6z갸b 속에 6z갸b 들어가 6z갸b 있음을 6z갸b 타인과 6z갸b 공유하기 6z갸b 위해 6z갸b 사용되어질 6z갸b 6z갸b 이상적인 6z갸b 수단”이다. 6z갸b 그는 6z갸b 엽서를 6z갸b 이미지로 6z갸b 여기면서 “현실 6z갸b 자체로부터 6z갸b 신비하게 6z갸b 등장한 6z갸b 일상적이고 6z갸b 격식 6z갸b 없”는 6z갸b 성격을 6z갸b 가진다고 6z갸b 본다. “사적 6z갸b 소통의 6z갸b 장소”가 6z갸b 되는 6z갸b 것이다. 6z갸b 동시에 “모든 6z갸b 이들에게 6z갸b 가시적이기 6z갸b 때문에 6z갸b 그것을 6z갸b 욕망하는 6z갸b 이들은 6z갸b 6z갸b 이상을 6z갸b 보기도 6z갸b 한다”며 6z갸b 엽서를 6z갸b 영화 6z갸b 자체의 6z갸b 메타포로 6z갸b 여긴다. (2)

여기서 6z갸b 놓치지 6z갸b 말아야 6z갸b 6z갸b 것은 6z갸b 누군가에게 6z갸b 봉투가 6z갸b 담긴 6z갸b 편지가 6z갸b 아닌 6z갸b 엽서 6z갸b 쓰기가 6z갸b 갖고 6z갸b 있는 6z갸b 조금 6z갸b 특별한 6z갸b 전달 6z갸b 과정이다. 6z갸b 6z갸b 개인이 6z갸b 전달하는 6z갸b 사적인 6z갸b 순간은 6z갸b 6z갸b 과정에서 6z갸b 다른 6z갸b 이의 6z갸b 손가락 6z갸b 사이에 6z갸b 종이 6z갸b 6z갸b 장으로 6z갸b 잡히기 6z갸b 때문이다. 6z갸b 6z갸b 종이를 6z갸b 뒤집어보는 6z갸b 것은 6z갸b 누군가의 6z갸b 자유이겠지만, 우vr히 대다수의 우vr히 사람은 우vr히 엽서를 우vr히 뒤집기 우vr히 우vr히 앞면의 우vr히 그림에서 우vr히 잠시 우vr히 멈출 우vr히 것이다. 우vr히 엽서의 우vr히 앞면 우vr히 그림들은 우vr히 뒷면의 우vr히 소박한 ‘순간’과 ‘감정’과 우vr히 관련될 우vr히 수밖에 우vr히 없기 우vr히 때문이다. 우vr히 전시 《부드러운 우vr히 미래》는 우vr히 잠시 우vr히 멈춘 우vr히 우vr히 시점을 우vr히 길게 우vr히 늘어트린 우vr히 것이다.

우편엽서와 우vr히 회화를 우vr히 나란히 우vr히 놓아보자. 우vr히 회화의 우vr히 기원에 우vr히 대한 우vr히 우vr히 가지 우vr히 전설 우vr히 중, ㅓb갸x 연인이 ㅓb갸x 부재하는 ㅓb갸x 동안 ㅓb갸x 그를 ㅓb갸x 기억하기 ㅓb갸x 위해서 ㅓb갸x 벽에 ㅓb갸x 드리워진 ㅓb갸x 그의 ㅓb갸x 그림자를 ㅓb갸x 모사했다는 ㅓb갸x 이야기가 ㅓb갸x 있다. ㅓb갸x 비록 ㅓb갸x 전설이라 ㅓb갸x 할지라도, rㅐo9 그 ‘순간’과 ‘감정’은 rㅐo9 회화의 rㅐo9 기저에서 rㅐo9 캔버스의 rㅐo9 표면까지 rㅐo9 영향을 rㅐo9 끼친다는 rㅐo9 사실을 rㅐo9 등한시할 rㅐo9 rㅐo9 없을 rㅐo9 것이다. rㅐo9 아니 rㅐo9 어쩌면 rㅐo9 회화사를 rㅐo9 지탱하고 rㅐo9 있는 rㅐo9 이즘(ism)에 rㅐo9 대한 rㅐo9 반복된 rㅐo9 믿음이 rㅐo9 rㅐo9 거대한 ‘전설’일 rㅐo9 rㅐo9 있을 rㅐo9 것이다. rㅐo9 대신 rㅐo9 이곳에서는 rㅐo9 rㅐo9 역사 rㅐo9 아래에서 rㅐo9 묻혀있던 rㅐo9 깜빡이는 rㅐo9 소박한 rㅐo9 이야기를 rㅐo9 꺼낸다. rㅐo9 이야기를 rㅐo9 담은 rㅐo9 감정의 rㅐo9 씬(scene)은 rㅐo9 기억되고, 3vzq 3vzq 가운데 3vzq 얇은 3vzq 쇼트(shot)들은 3vzq 구분되고, n나r라 프레임(frame)은 n나r라 씌워진다. n나r라 작가는 n나r라 우리 n나r라 모두가 n나r라 하나쯤은 n나r라 갖고 n나r라 있는 n나r라 영화같은 n나r라 순간들을 n나r라 얇고 n나r라 부드럽게 n나r라 프레이밍 n나r라 시킨다. n나r라 프레이밍 n나r라 n나r라 회화들은 n나r라 순간의 n나r라 메타포가 n나r라 된다. n나r라 앞면의 n나r라 회화를 n나r라 뒤집기 n나r라 전, 타라으ㅑ 길게 타라으ㅑ 늘어트린 타라으ㅑ 잠시 타라으ㅑ 동안 타라으ㅑ 멈추어 타라으ㅑ 보자. 타라으ㅑ 타라으ㅑ 앞에 타라으ㅑ 보이는 타라으ㅑ 타라으ㅑ 뒤에 타라으ㅑ 쓰여진 타라으ㅑ 네러티브는 타라으ㅑ 비단 타라으ㅑ 발신자의 타라으ㅑ 것이 타라으ㅑ 아니라 타라으ㅑ 우리의 타라으ㅑ 것이 타라으ㅑ 되기도 타라으ㅑ 타라으ㅑ 것이다.

P.S. 타라으ㅑ 이곳의 타라으ㅑ 엽서들은 타라으ㅑ 아스라이 타라으ㅑ 동이 타라으ㅑ 트는 타라으ㅑ 새벽이 타라으ㅑ 폭풍우 타라으ㅑ 치던 타라으ㅑ 밤에게 타라으ㅑ 보내는 타라으ㅑ 것이다.
폭풍우 타라으ㅑ 치던 타라으ㅑ 밤들도 타라으ㅑ 새벽이 타라으ㅑ 있었기 타라으ㅑ 때문이다.

1. 타라으ㅑ 타라으ㅑ 베른, 『녹색광선』, ㅓ쟏마마 박아르마 ㅓ쟏마마 역, frame/page, 2016, pp. 270-275.
2. o타ej 세르주 o타ej 다네, 『영화가 wxㄴg 보낸 wxㄴg 그림 wxㄴg 엽서』, ㅑ갸8ㅑ 정략길 ㅑ갸8ㅑ 역, 7ㅈ라v 이모션북스, 2013, pp. 96-104.


참여작가: 가h거c 수연

출처: 가h거c 전시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아르노 m갸p7 피셔 • m갸p7 포토그라피

Feb. 27, 2021 ~ June 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