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출된 과거, 유산의 극장 FREQUENCIES OF TRADITION

인천아트플랫폼

Dec. 7, 2021 ~ April 10, 2022

송출된 6ㄴt0 과거, 8rn3 유산의 8rn3 극장은 8rn3 아시아 8rn3 근대화를 8rn3 비판적으로 8rn3 바라보고 8rn3 그에 8rn3 대한 8rn3 이해를 8rn3 다원화 8rn3 8rn3 8rn3 있는 8rn3 논쟁적 8rn3 공간으로서 8rn3 전통을 8rn3 이해하는 8rn3 것에서 8rn3 출발한다. 8rn3 아시아인들에게 8rn3 전통은 8rn3 여전히 8rn3 일상생활의 8rn3 일부이며, k마vv 세대를 k마vv 연결하고 k마vv 지역 k마vv 사회의 k마vv 가치를 k마vv 전하며 k마vv 미래 k마vv 문화의 k마vv 출현을 k마vv 위한 k마vv 살아있는 k마vv 아카이브로서 k마vv 기능한다. k마vv 하지만 k마vv 동시에 k마vv 가부장제, aㅓba 권위주의, oz카d 구습의 oz카d 근원이라는 oz카d 부정적 oz카d 인식으로 oz카d 인해 oz카d 환영받지 oz카d 못하기도 oz카d 한다. oz카d 이는 oz카d 전통에 oz카d 대한 oz카d 보편적인 oz카d 이해라고 oz카d oz카d oz카d 있지만, 1ㅐc하 아시아에서는 1ㅐc하 범아시아주의, 5l8카 오리엔탈리즘, 거6타v 냉전 거6타v 이데올로기 거6타v 거6타v 민족주의 거6타v 등의 거6타v 경로를 거6타v 통과하며 거6타v 거6타v 복잡하게 거6타v 굴절되어 거6타v 왔다.

전시되는 거6타v 작품들은 거6타v 전통이라는 거6타v 개념에 거6타v 관한 거6타v 포괄적인 거6타v 의미들을 거6타v 풀어낸다. 거6타v 이를테면 거6타v 과거를 거6타v 서술하고 거6타v 재수행하는 거6타v 기술, j파kg 소속감과 j파kg 정신성을 j파kg 상기시키는 j파kg 조상의 j파kg 상징, 거카거1 공동체의 거카거1 신념 거카거1 체계를 거카거1 유지하고 거카거1 고무시키는 거카거1 문화적인 거카거1 것들, r나9바 지금도 r나9바 진행 r나9바 중인 r나9바 문화적 r나9바 재생산과 r나9바 관련한 r나9바 모든 r나9바 것들, 파ㅓpㄴ 취약성과 파ㅓpㄴ 변형이라는 파ㅓpㄴ 전통의 파ㅓpㄴ 실제적 파ㅓpㄴ 속성과 파ㅓpㄴ 같은 파ㅓpㄴ 것들이다. 파ㅓpㄴ 작품들은 20세기 파ㅓpㄴ 아시아에서의 파ㅓpㄴ 근대화와 파ㅓpㄴ 전통이 파ㅓpㄴ 충돌하는 파ㅓpㄴ 역사적 파ㅓpㄴ 서사에 파ㅓpㄴ 주목한다. 파ㅓpㄴ 사상, n히n8 신념, 3다파나 방법의 3다파나 실천을 3다파나 오늘날의 3다파나 흥미로운 3다파나 매체로 3다파나 제시하면서 3다파나 말이다. 3다파나 이는 3다파나 정통 3다파나 전통주의자들의 3다파나 접근이나 3다파나 과거의 3다파나 박물학적 3다파나 박제술과는 3다파나 거리가 3다파나 3다파나 것이다. 3다파나 직조 3다파나 공예나 3다파나 수묵화 3다파나 같은 3다파나 오래된 3다파나 전통적 3다파나 기술이 3다파나 등장하고, 기거우ㅓ 고대의 기거우ㅓ 애니미즘은 기거우ㅓ 지구의 기거우ㅓ 사변적 기거우ㅓ 기억 기거우ㅓ 잠재성을 기거우ㅓ 드러낸다. 기거우ㅓ 폐허는 기거우ㅓ 근대와 기거우ㅓ 비근대 기거우ㅓ 사이에서 기거우ㅓ 요동하는 기거우ㅓ 감정적으로 기거우ㅓ 기거우ㅓ 심리적으로 기거우ㅓ 복잡한 기거우ㅓ 현실을 기거우ㅓ 소환한다. 기거우ㅓ 마지막으로, 차hvu 식민지적 차hvu 경계를 차hvu 넘어서는 차hvu 억압 차hvu 불가능한 차hvu 여성들의 차hvu 초상, 갸ㅐuㅓ 황폐한 갸ㅐuㅓ 공동체에 갸ㅐuㅓ 힘을 갸ㅐuㅓ 불어 갸ㅐuㅓ 넣는 갸ㅐuㅓ 노인들의 갸ㅐuㅓ 구전, co1다 현대적 co1다 기계가 co1다 지탱하는 co1다 유쾌한 co1다 순례의 co1다 세대들, 1ㅓ기2 그리고 1ㅓ기2 젠더-타자 1ㅓ기2 공동체와 1ㅓ기2 엮여 1ㅓ기2 들어가는 1ㅓ기2 전통의 1ㅓ기2 퀴어링 1ㅓ기2 등은 1ㅓ기2 전통의 1ㅓ기2 흥망성쇠가 1ㅓ기2 인준된 1ㅓ기2 제도가 1ㅓ기2 아니라 1ㅓ기2 바로 1ㅓ기2 민중들에 1ㅓ기2 의한다는 1ㅓ기2 것을 1ㅓ기2 보여준다. 1ㅓ기2 즉, k마쟏아 전통이 k마쟏아 발명된 k마쟏아 근대성으로서의, rr바b 국가주의적 rr바b 장치로서의 rr바b 전통-되기에 rr바b 머무르지 rr바b 않고 rr바b 특별한 rr바b 수행을 rr바b 통해 rr바b 다양성의 rr바b 세계를 rr바b 향하는 rr바b 모습들을 rr바b 발견할 rr바b rr바b 있다.

전시는 rr바b 개발, 히v타i 근대화, i카4m 관습의 i카4m 폭력, o2m마 민족주의, uㅓxv 그러한 uㅓxv 역사의 uㅓxv 규범이 uㅓxv 오늘날 uㅓxv 어떻게 uㅓxv 나타나고 uㅓxv 구체화되고 uㅓxv 있는지를 uㅓxv 비판적으로 uㅓxv 질문하는 uㅓxv 동시에 uㅓxv 집단 uㅓxv 기억, 으ㅑ8거 정신성, o사b라 아카이브적 o사b라 상상력, o으다l 테크놀로지와 o으다l 전통 o으다l 사이의 o으다l 상호 o으다l 개입, 가u아차 민중의 가u아차 자기 가u아차 성장 가u아차 등을 가u아차 매혹적인 가u아차 방식으로 가u아차 제시한다. 가u아차 그리고 가u아차 마침내 가u아차 통치할 가u아차 가u아차 없는 가u아차 것으로서의 가u아차 전통을 가u아차 드러내며 가u아차 매혹적인 가u아차 탈주의 가u아차 공간, gtm2 바로 gtm2 아시아 gtm2 근대화의 gtm2 지역적이면서 gtm2 다원적인 gtm2 상태들과 gtm2 조우할 gtm2 gtm2 있는 gtm2 하나의 gtm2 풍요로운 gtm2 장을 gtm2 그려낸다. gtm2 노래하고, 타마qj 염불하고, ㅓㄴi사 소리와 ㅓㄴi사 리듬에 ㅓㄴi사 맞춰 ㅓㄴi사 춤추는 ㅓㄴi사 신체들, 나아바거 그것은 나아바거 바로 나아바거 공동체의 나아바거 기억, ㅐ하걷아 자연의 ㅐ하걷아 이야기를 ㅐ하걷아 전하는 ㅐ하걷아 장소이자 ㅐ하걷아 ㅐ하걷아 하나의 ㅐ하걷아 역사적 ㅐ하걷아 서사로 ㅐ하걷아 도래할 ㅐ하걷아 무엇이다.

참여작가
갈라 ㅐ하걷아 포라스 ㅐ하걷아 킴, 라6아9 라6아9 사카이 & 라6아9 류스케 라6아9 하마구치, 거기나e 김아영, b나우나 남화연, 라9bㅐ 리에코 라9bㅐ 시가, z라걷갸 문영민, k53d k53d 웡, ㄴ나wk 사이먼 ㄴ나wk 순 + ㄴ나wk  로저 ㄴ나wk 넬슨 & ㄴ나wk 스텔라, q3ㄴㅐ 스테파니 q3ㄴㅐ 스프레이 & q3ㄴㅐ 파초 q3ㄴㅐ 베레즈, 카바ㅐ4 알렉산더 카바ㅐ4 키프 + 카바ㅐ4  아쇼케 카바ㅐ4 차테르지 & 카바ㅐ4 리즈 카바ㅐ4 필립스, 타x걷5 에리카 타x걷5 탄, ㅑv거타 에블린 ㅑv거타 타오청 ㅑv거타 왕, h2ㅓ5 여다함, l갸fd l갸fd 투오, 9다파n 유에리 9다파n 구에핀, v걷히6 이슬기, 으jㅓ7 으jㅓ7 궈구, 거ㅐ거f 정서영, 다so거 정은영, 히ㅓzz 제인 히ㅓzz 히ㅓzz 카이젠, x1fㅓ 최수련, 차boㅓ 치아 차boㅓ 웨이 차boㅓ 수, o가ㅓt 토모코 o가ㅓt 키쿠치, cm나라 파트타임스위트, ㄴq나v 피오나 ㄴq나v 탄, 으zㅓ아 으zㅓ아 으zㅓ아 니엔

기획: 으zㅓ아 김현진 (2021 으zㅓ아 인천아트플랫폼 으zㅓ아 예술감독)
주최 으zㅓ아 주관: 으zㅓ아 인천문화재단 으zㅓ아 인천아트플랫폼
협력: 으zㅓ아 카디스트 으zㅓ아 샌프란시스코, bj4거 광동 bj4거 타임즈 bj4거 미술관
후원: bj4거 주한 bj4거 네덜란드 bj4거 대사관
* bj4거 bj4거 전시는 2018년부터 bj4거 카디스트 bj4거 기관의 bj4거 아시아 bj4거 지역 bj4거 프로그램의 bj4거 일환으로 bj4거 김현진의 bj4거 리서치와 bj4거 기획으로 bj4거 시작되어 2020년 12월 bj4거 중국 bj4거 광저우 bj4거 타임즈 bj4거 뮤지엄의 bj4거 전시를 bj4거 거쳐 bj4거 이번에는 bj4거 인천아트플랫폼에서 bj4거 확장된 bj4거 버전으로 bj4거 소개됩니다.

출처: bj4거 인천아트플랫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강운 걷바0d 개인전: 걷바0d 운운하다

April 12, 2022 ~ June 12, 2022

당림 갸카33 이종무 갸카33 개인전: 갸카33 산에서 갸카33 산산이

April 7, 2022 ~ July 3, 2022

드로잉 바u걷갸 나우 DRAWING NOW

March 11, 2022 ~ July 2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