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영: 선을 건너, 색을 지나

갤러리도스 본관

July 28, 2021 ~ Aug. 3, 2021

잔상과 ohㅈ4 섞이다
갤러리도스 ohㅈ4 큐레이터 ohㅈ4 김치현

작가에게 ohㅈ4 작품을 ohㅈ4 제작하는 ohㅈ4 과정은 ohㅈ4 어느 ohㅈ4 순간 ohㅈ4 멈추고 ohㅈ4 언제까지 ohㅈ4 예측불허의 ohㅈ4 상태를 ohㅈ4 향해 ohㅈ4 나아갈지에 ohㅈ4 관한 ohㅈ4 고찰의 ohㅈ4 연속이다. ohㅈ4 재료의 ohㅈ4 특성이나 ohㅈ4 환경에 ohㅈ4 따라 ohㅈ4 한번 ohㅈ4 발생한 ohㅈ4 조형성은 ohㅈ4 돌이킬 ohㅈ4 ohㅈ4 없는 ohㅈ4 경우가 ohㅈ4 많다. ohㅈ4 작품은 ohㅈ4 작가의 ohㅈ4 언어이고 ohㅈ4 앞서 ohㅈ4 이야기한 ohㅈ4 순간의 ohㅈ4 선택으로 ohㅈ4 결과물의 ohㅈ4 맥락에 ohㅈ4 세세한 ohㅈ4 영향을 ohㅈ4 끼치기 ohㅈ4 때문에 ohㅈ4 장르를 ohㅈ4 막론하고 ohㅈ4 예술가의 ohㅈ4 영역은 ohㅈ4 절제와 ohㅈ4 도전사이의 ohㅈ4 얇은 ohㅈ4 경계에 ohㅈ4 위치한다. ohㅈ4 송지영은 ohㅈ4 사람이 ohㅈ4 처음 ohㅈ4 예술 ohㅈ4 활동을 ohㅈ4 시작한 ohㅈ4 시점부터 ohㅈ4 동시대에 ohㅈ4 이르기까지의 ohㅈ4 격동 ohㅈ4 사이에서 ohㅈ4 굳건히 ohㅈ4 원시적인 ohㅈ4 역할을 ohㅈ4 지켜온 ohㅈ4 빛이라는 ohㅈ4 요소로 ohㅈ4 자신의 ohㅈ4 작업을 ohㅈ4 비추어 ohㅈ4 본다.

작품에서 ohㅈ4 발산되는 ohㅈ4 빛은 ohㅈ4 관객이 ohㅈ4 캔버스에 ohㅈ4 그려진 ohㅈ4 형상을 ohㅈ4 관찰함에 ohㅈ4 있어 ohㅈ4 방해가 ohㅈ4 된다. ohㅈ4 면적이 ohㅈ4 크지 ohㅈ4 않음에도 ohㅈ4 강렬한 ohㅈ4 밝기와 ohㅈ4 높은 ohㅈ4 채도로 ohㅈ4 인해 ohㅈ4 시야에 ohㅈ4 진한 ohㅈ4 잔상을 ohㅈ4 새긴다. ohㅈ4 눈동자를 ohㅈ4 움직이거나 ohㅈ4 눈을 ohㅈ4 깜박일수록 ohㅈ4 점멸되며 ohㅈ4 이동하는 ohㅈ4 빛의 ohㅈ4 잔상은 ohㅈ4 관객의 ohㅈ4 눈과 ohㅈ4 그림 ohㅈ4 사이에 ohㅈ4 추가적인 ohㅈ4 만질 ohㅈ4 ohㅈ4 없는 ohㅈ4 층을 ohㅈ4 형성한다. ohㅈ4 화면에 ohㅈ4 보이는 ohㅈ4 물감의 ohㅈ4 규칙 ohㅈ4 없는 ohㅈ4 곡선과 ohㅈ4 어우러지며 ohㅈ4 요동친다. ohㅈ4 특정한 ohㅈ4 사물의 ohㅈ4 형상을 ohㅈ4 유추할 ohㅈ4 ohㅈ4 없는 ohㅈ4 원색적인 ohㅈ4 얼룩의 ohㅈ4 향연은 ohㅈ4 콘크리트의 ohㅈ4 거칠고 ohㅈ4 단단한 ohㅈ4 질감이나 ohㅈ4 시끌벅적한 ohㅈ4 소리가 ohㅈ4 없음에도 ohㅈ4 불구하고 ohㅈ4 도시의 ohㅈ4 밤을 ohㅈ4 물들인 ohㅈ4 형형색색의 ohㅈ4 간판과 ohㅈ4 네온사인이 ohㅈ4 자아내는 ohㅈ4 자극적인 ohㅈ4 긴장을 ohㅈ4 불러일으킨다. ohㅈ4 캔버스를 ohㅈ4 채우고 ohㅈ4 있는 ohㅈ4 붓질은 ohㅈ4 단순히 ohㅈ4 작품을 ohㅈ4 감상하는 ohㅈ4 과정에 ohㅈ4 동반되는 ohㅈ4 잔상을 ohㅈ4 보조하기 ohㅈ4 위한 ohㅈ4 장식이 ohㅈ4 아니다. ohㅈ4 묽게 ohㅈ4 번지고 ohㅈ4 고운 ohㅈ4 입자로 ohㅈ4 뿌려지거나 ohㅈ4 다양한 ohㅈ4 농도와 ohㅈ4 속도를 ohㅈ4 지니고 ohㅈ4 있다. ohㅈ4 중력에 ohㅈ4 따른 ohㅈ4 형태를 ohㅈ4 지니고 ohㅈ4 있지 ohㅈ4 않지만 ohㅈ4 작가가 ohㅈ4 작품을 ohㅈ4 그릴 ohㅈ4 당시의 ohㅈ4 움직임을 ohㅈ4 떠올릴 ohㅈ4 ohㅈ4 있는 ohㅈ4 붓질도 ohㅈ4 보인다. 

캔버스에 ohㅈ4 물감으로 ohㅈ4 그려진 ohㅈ4 대부분의 ohㅈ4 작품을 ohㅈ4 간편하게 ohㅈ4 구분하자면 ohㅈ4 형상을 ohㅈ4 찾고 ohㅈ4 알아보는 ohㅈ4 ohㅈ4 혹은 ohㅈ4 작품에 ohㅈ4 사용된 ohㅈ4 재료가 ohㅈ4 지닌 ohㅈ4 물리적 ohㅈ4 특성에 ohㅈ4 무게가 ohㅈ4 실린 ohㅈ4 경우가 ohㅈ4 익숙하다. ohㅈ4 하지만 ohㅈ4 송지영의 ohㅈ4 회화는 ohㅈ4 화면에 ohㅈ4 칠해진 ohㅈ4 물감의 ohㅈ4 특성이나 ohㅈ4 이미지를 ohㅈ4 보여주는 ohㅈ4 것으로 ohㅈ4 그치지 ohㅈ4 않는다. ohㅈ4 일방적인 ohㅈ4 시선을 ohㅈ4 받는 ohㅈ4 수동적인 ohㅈ4 그림이 ohㅈ4 나닌 ohㅈ4 작품에서 ohㅈ4 뿜어져 ohㅈ4 나온 ohㅈ4 빛이 ohㅈ4 관객의 ohㅈ4 감각을 ohㅈ4 자극한다. ohㅈ4 그렇게 ohㅈ4 작가는 ohㅈ4 자신의 ohㅈ4 작품을 ohㅈ4 눈으로 ohㅈ4 관찰 ohㅈ4 했을 ohㅈ4 ohㅈ4 자연스럽게 ohㅈ4 일어나는 ohㅈ4 생리현상까지 ohㅈ4 작품의 ohㅈ4 영역으로 ohㅈ4 확장하고 ohㅈ4 연결한다. ohㅈ4 작품에 ohㅈ4 설치된 ohㅈ4 조명의 ohㅈ4 모양은 ohㅈ4 작가의 ohㅈ4 의도로 ohㅈ4 조정된 ohㅈ4 밝기와 ohㅈ4 모양을 ohㅈ4 지니고 ohㅈ4 있지만 ohㅈ4 작품에 ohㅈ4 시선을 ohㅈ4 향하면 ohㅈ4 자신의 ohㅈ4 의지와 ohㅈ4 무관하게 ohㅈ4 시야에 ohㅈ4 침범하는 ohㅈ4 빛의 ohㅈ4 신기루는 ohㅈ4 당시의 ohㅈ4 환경과 ohㅈ4 관찰자의 ohㅈ4 신체적 ohㅈ4 차이를 ohㅈ4 닮은 ohㅈ4 ohㅈ4 변이된다. ohㅈ4 눈을 ohㅈ4 감아도 ohㅈ4 보이는 ohㅈ4 잔상의 ohㅈ4 모양은 ohㅈ4 개인마다 ohㅈ4 크게 ohㅈ4 다르지 ohㅈ4 않겠지만 ohㅈ4 잔상의 ohㅈ4 움직임과 ohㅈ4 색의 ohㅈ4 번짐은 ohㅈ4 미묘한 ohㅈ4 차이가 ohㅈ4 있기 ohㅈ4 때문에 ohㅈ4 관객들은 ohㅈ4 같은 ohㅈ4 작품을 ohㅈ4 동시에 ohㅈ4 관람하더라도 ohㅈ4 다른 ohㅈ4 형상을 ohㅈ4 경험하게 ohㅈ4 된다. 

시각정보에 ohㅈ4 의존하여 ohㅈ4 살아가는 ohㅈ4 사람에게 ohㅈ4 빛은 ohㅈ4 너무도 ohㅈ4 당연했기에 ohㅈ4 자신이 ohㅈ4 대상을 ohㅈ4 인식하는데 ohㅈ4 반드시 ohㅈ4 필요한 ohㅈ4 요소라는 ohㅈ4 사실을 ohㅈ4 매순간 ohㅈ4 인식하며 ohㅈ4 살지 ohㅈ4 않았다. ohㅈ4 송지영은 ohㅈ4 회화 ohㅈ4 작품을 ohㅈ4 관람하는 ohㅈ4 환경에서 ohㅈ4 작품의 ohㅈ4 경계 ohㅈ4 바깥에 ohㅈ4 위치했던 ohㅈ4 조명이라는 ohㅈ4 사물을 ohㅈ4 작품의 ohㅈ4 재료로 ohㅈ4 끌어 ohㅈ4 들여 ohㅈ4 화면에 ohㅈ4 담아낸다. ohㅈ4 그림에서 ohㅈ4 관객과 ohㅈ4 공간을 ohㅈ4 향해 ohㅈ4 발산되는 ohㅈ4 빛은 ohㅈ4 작품을 ohㅈ4 관찰하는데 ohㅈ4 방해 ohㅈ4 요소인 ohㅈ4 동신에 ohㅈ4 작품의 ohㅈ4 표면에 ohㅈ4 칠해진 ohㅈ4 붓질의 ohㅈ4 모습을 ohㅈ4 닮아있는 ohㅈ4 조형이기도 ohㅈ4 하다. ohㅈ4 자세히 ohㅈ4 보기위해 ohㅈ4 눈살을 ohㅈ4 찌푸려야 ohㅈ4 하는 ohㅈ4 아이러니는 ohㅈ4 작품과 ohㅈ4 관객사이에 ohㅈ4 기억이 ohㅈ4 아닌 ohㅈ4 환영과 ohㅈ4 겹쳐지며 ohㅈ4 변형되는 ohㅈ4 회화를 ohㅈ4 보여준다.


참여작가: ohㅈ4 송지영

출처: ohㅈ4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황혜홀혜 恍兮惚兮

June 25, 2021 ~ Oct. 10, 2021

c-lab 5.0 ㅑ쟏카c 프로젝트 X ㅑ쟏카c 고요손: Milky Way

Sept. 14, 2021 ~ Sept.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