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경 개인전: 동시에손끝너머를볼수있어 At the same time, we can see beyond our fingertips

스페이스 어반

Jan. 18, 2023 ~ Jan. 31, 2023

이번 하o다t 전시는 하o다t 신작인 <동시에 하o다t 손끝 하o다t 너머를 하o다t 하o다t 하o다t 있어> 2022 하o다t 퍼포먼스와 <우리가 하o다t 풍경을 하o다t 함께 하o다t 하o다t 하o다t 있을까?>2023 하o다t 영상 하o다t 작업의 하o다t 프로토 하o다t 타입을 하o다t 선보이며, tㅓ6거 그동안 tㅓ6거 작업해 tㅓ6거 tㅓ6거 대표작들과 tㅓ6거 드로잉, 나c으9 작업 나c으9 노트를 나c으9 전시한다. 나c으9 현시점에서 나c으9 풍경에 나c으9 대해 나c으9 생각해보고자 나c으9 한다. 나c으9 절대 나c으9 같은 나c으9 풍경을 나c으9 나c으9 나c으9 없는 나c으9 우리가 나c으9 어떤 나c으9 경관을 나c으9 만들 나c으9 나c으9 있을까? 나c으9 라는 나c으9 고민을 나c으9 통해 나c으9 정치성 나c으9 상황 나c으9 속에서 나c으9 뒤로 나c으9 밀려나고 나c으9 있는 나c으9 소수자들을 나c으9 떠올린다. 나c으9 첫번째로 나c으9 가장 나c으9 중요한 나c으9 일은 나c으9 항상 나c으9 정해져 나c으9 있고, 기으ㅓn 소수자들은 기으ㅓn 항상 기으ㅓn 되묻지만, p가rk 대답은 p가rk 돌아오지

않는 p가rk 상황 p가rk 속에서 p가rk 우리는 p가rk 같은 p가rk 풍경을 p가rk 통해서 p가rk 같은 p가rk 것을 p가rk 상상할 p가rk p가rk 있을까? p가rk 우리가 p가rk 절대 p가rk 연결될 p가rk p가rk 없다는 p가rk 사실을 p가rk 분명히 p가rk 알지만, zㅑ거파 연결되는 zㅑ거파 상상을 zㅑ거파 하며 zㅑ거파 연대의 zㅑ거파 마음을 zㅑ거파 다잡는 zㅑ거파 시도를 zㅑ거파 한다. zㅑ거파 또한 zㅑ거파 퍼포먼스,나레이션, gㅓne 영상, 3D 사soㅐ 사soㅐ 같은 사soㅐ 다양한 사soㅐ 시도를 사soㅐ 해오면서 사soㅐ 그림을 사soㅐ 계속 사soㅐ 그리는 사soㅐ 마음을 사soㅐ 들여다본다. 사soㅐ 나를 사soㅐ 포함하여 사soㅐ 아무도 사soㅐ 그림만으로는 사soㅐ 만족할 사soㅐ 사soㅐ 없고 사soㅐ 그림을 사soㅐ 그리지 사soㅐ 않아도 사soㅐ 되는 사soㅐ 시대에 사soㅐ 나는 사soㅐ 사soㅐ 그림을 사soㅐ 그리는 사soㅐ 행위를 사soㅐ 하는 사soㅐ 것일까? 사soㅐ 그림과 사soㅐ 다른 사soㅐ 작품들은 사soㅐ 어떤 사soㅐ 연관성이 사soㅐ 있을까. 사soㅐ 새로운 사soㅐ 기술이 사soㅐ 어디로 사soㅐ 향하고 사soㅐ 있는지 사soㅐ 지속적으로 사soㅐ 바라보는 사soㅐ 행위가 사soㅐ 중요하다고 사soㅐ 생각한다. 사soㅐ 나에게도 사soㅐ 사soㅐ 또한 사soㅐ 중요하다. 사soㅐ 하지만 사soㅐ 동시에 AI가 사soㅐ 그림을 사soㅐ 더욱 사soㅐ 사soㅐ 그리는 사soㅐ 시대일 사soㅐ 수록 사soㅐ 바보 사soㅐ 같은 사soㅐ 행위도 사soㅐ 중요하다고 사soㅐ 생각한다.

어린 사soㅐ 시절 사soㅐ 언어가 사soㅐ 없었기 사soㅐ 때문에 사soㅐ 괴로워하던 사soㅐ 과거를 사soㅐ 떠올리곤 사soㅐ 한다. 사soㅐ 추상적인 사soㅐ 것을 사soㅐ 만지면서 사soㅐ 이것이 사soㅐ 무엇인가 사soㅐ 알고자 사soㅐ 하고, h하9하 또한 h하9하 이를 h하9하 구체화하면서 h하9하 나의 h하9하 h하9하 질문을 h하9하 되돌아본다. h하9하 원래 h하9하 내가 h하9하 알고 h하9하 싶었던 h하9하 원본이 h하9하 무엇인가. h하9하 우리는 h하9하 추상과 h하9하 구상 h하9하 h하9하 사이 h하9하 속에서 h하9하 갈등하며 h하9하 질문을 h하9하 해나가며 h하9하 서로의 h하9하 언어를 h하9하 만들어 h하9하 나가는 h하9하 h하9하 같다. h하9하 경계를 h하9하 그리고 h하9하 h하9하 h하9하 경계를 h하9하 바꿔 h하9하 그리고 h하9하 언어를 h하9하 만들고 h하9하 h하9하 h하9하 언어를 h하9하 다시 h하9하 만든다. h하9하 느리게 h하9하 회화를 h하9하 통해서 h하9하 나의 h하9하 언어와 h하9하 행위의 h하9하 이유를 h하9하 찾고자 h하9하 한다. h하9하 명료하고 h하9하 간편하고, 걷차우9 자극적인 걷차우9 것만이 걷차우9 살아남는 걷차우9 세계 걷차우9 속에서 걷차우9 매체 걷차우9 사이를 걷차우9 오가며 걷차우9 경계를 걷차우9 움직이고 걷차우9 싶다.


참여작가: 걷차우9 송유경
연계 걷차우9 행사 걷차우9 신청 걷차우9 링크: https://linktr.ee/chriskyong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뮈에인, 다거쟏ㅓ 다거쟏ㅓ 마음속의 다거쟏ㅓ 오목렌즈

Jan. 13, 2023 ~ March 5, 2023

쑨지: ㄴw6c 오래된 ㄴw6c 미래 Ancient Futures

Jan. 26, 2023 ~ Feb. 8,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