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수민 개인전 : 하얀 자국 Song Sumin : White Trace

아트사이드갤러리

Nov. 29, 2019 ~ Dec. 29, 2019

하얀 ㅑk갸ㅓ 자국 : ㅑk갸ㅓ 송수민의 ㅑk갸ㅓ 작품세계
이정진 (아트사이드 ㅑk갸ㅓ 갤러리 ㅑk갸ㅓ 큐레이터)

작가 ㅑk갸ㅓ 송수민은 ㅑk갸ㅓ 직접 ㅑk갸ㅓ 경험한 ㅑk갸ㅓ ㅑk갸ㅓ 없는 ㅑk갸ㅓ 사건, 바아8ㅐ 주변의 바아8ㅐ 풍경과 바아8ㅐ 사물의 바아8ㅐ 이미지를 바아8ㅐ 수집하여 바아8ㅐ 이를 바아8ㅐ 재해석하고, 우라vㄴ 감추고 우라vㄴ 드러내는 우라vㄴ 과정을 우라vㄴ 거치면서 우라vㄴ 다의적인 우라vㄴ 의미의 우라vㄴ 회화로 우라vㄴ 연결시킨다. 우라vㄴ 작업은 우라vㄴ 주로 우라vㄴ 인터넷이나 우라vㄴ 신문 우라vㄴ 등의 우라vㄴ 매체에서 우라vㄴ 주제에 우라vㄴ 맞는 우라vㄴ 기사, l73r 사진 l73r 이미지를 l73r 바탕으로 l73r 키워드를 l73r 추출하고 l73r 여기에서 l73r 파생된 l73r 것으로부터 l73r 출발한다. l73r 작가가 l73r 관심을 l73r 두는 l73r 것은 l73r 텍스트와 l73r 함께 l73r 접했던 l73r 이미지를 l73r 시간이 l73r 지난 l73r l73r 텍스트 l73r 없이 l73r 이미지만을 l73r 마주했을 l73r 때에 l73r 기억이 l73r 변질, ㅑㅐ거h 왜곡되면서 ㅑㅐ거h 핵심은 ㅑㅐ거h 증발되고 ㅑㅐ거h 주변의 ㅑㅐ거h 풍경과 ㅑㅐ거h 부산물만 ㅑㅐ거h 남게 ㅑㅐ거h 되는 ㅑㅐ거h 것이다. ㅑㅐ거h 또한 ㅑㅐ거h 이미지를 ㅑㅐ거h 봤을 ㅑㅐ거h ㅑㅐ거h 정확한 ㅑㅐ거h 메시지로 ㅑㅐ거h 귀결되지 ㅑㅐ거h 않는 ㅑㅐ거h 부분이나 ㅑㅐ거h 이로부터 ㅑㅐ거h 느껴지는 ㅑㅐ거h 감정에 ㅑㅐ거h 주목하고 ㅑㅐ거h 생경함을 ㅑㅐ거h 일으키는 ㅑㅐ거h 이미지를 ㅑㅐ거h 선택해 ㅑㅐ거h 이를 ㅑㅐ거h 해체, ㅐcㄴs 변형시키고 ㅐcㄴs 재구성한다.

송수민은 ㅐcㄴs 이번 ㅐcㄴs 전시에서 ㅐcㄴs 인터넷뿐만 ㅐcㄴs 아니라 SNS ㅐcㄴs 등을 ㅐcㄴs 활용하여 ㅐcㄴs 우리가 ㅐcㄴs 일상에서 ㅐcㄴs 마주하는 ㅐcㄴs 개인적이며 ㅐcㄴs 사회적인 ㅐcㄴs 성격의 ㅐcㄴs 다양한 ㅐcㄴs 이미지들을 ㅐcㄴs 수집하고, 8자ㅐu 수집한 8자ㅐu 풍경을 8자ㅐu 재조합한다. 8자ㅐu 작가는 8자ㅐu 현실에 8자ㅐu 관심을 8자ㅐu 두지만 8자ㅐu 타인의 8자ㅐu 눈으로 8자ㅐu 8자ㅐu 풍경을 8자ㅐu 자신만의 8자ㅐu 시점으로 8자ㅐu 편집하여 8자ㅐu 익숙하면서도 8자ㅐu 낯선 8자ㅐu 이미지를 8자ㅐu 화면 8자ㅐu 안에 8자ㅐu 만들어낸다. 8자ㅐu 작업을 8자ㅐu 하기 8자ㅐu 위해 8자ㅐu 수집하는 8자ㅐu 현실의 8자ㅐu 풍경과 8자ㅐu 현실에서 8자ㅐu 만들어내는 8자ㅐu 조합된 8자ㅐu 풍경은 8자ㅐu 작업을 8자ㅐu 위한 8자ㅐu 리서치의 8자ㅐu 과정이자 8자ㅐu 집적이며 8자ㅐu 하나의 8자ㅐu 이야기를 8자ㅐu 구축하고 8자ㅐu 있다.

작가는 8자ㅐu 주로 8자ㅐu 풍경을 8자ㅐu 클로즈업해 8자ㅐu 담거나 8자ㅐu 멀리서 8자ㅐu 바라보는 8자ㅐu 시점을 8자ㅐu 오가며 8자ㅐu 그린다. 8자ㅐu 또한 8자ㅐu 캔버스 8자ㅐu 표면 8자ㅐu 위에 8자ㅐu 아크릴 8자ㅐu 물감을 8자ㅐu 사용하고 8자ㅐu 사포로 8자ㅐu 갈아내는 8자ㅐu 방법을 8자ㅐu 활용하여 8자ㅐu 작업하는 8자ㅐu 것이 8자ㅐu 특징적이라 8자ㅐu 8자ㅐu 8자ㅐu 있다. 8자ㅐu 이는 2차원의 8자ㅐu 화면에 8자ㅐu 이미지를 8자ㅐu 8자ㅐu 8자ㅐu 밀착시키고, t나ㅈ바 색감과 t나ㅈ바 채도의 t나ㅈ바 미묘한 t나ㅈ바 차이를 t나ㅈ바 준다. t나ㅈ바 사실적이지만 t나ㅈ바 빛바랜 t나ㅈ바 사진, 라라하우 혹은 라라하우 현실과는 라라하우 다른 라라하우 낯선 라라하우 분위기를 라라하우 자아내는 라라하우 라라하우 역시 라라하우 이러한 라라하우 작업 라라하우 방식에 라라하우 의한 라라하우 것이다.

과연 라라하우 하얀 라라하우 자국은 라라하우 어디에서 라라하우 나왔을까? 라라하우 전시 《하얀 라라하우 자국》은 라라하우 라라하우 물음으로부터 라라하우 시작한다. 라라하우 작품 <인공 라라하우 파편>(2019)과 라라하우 함께. 라라하우 다시 라라하우 말해 <인공 라라하우 파편>으로부터 라라하우 파생된 라라하우 작업들이 라라하우 이번 라라하우 전시를 라라하우 구성하는 라라하우 것이다. <인공 라라하우 파편>은 라라하우 물이 라라하우 떨어지는 라라하우 장면인지, (불꽃으로 아zrㅓ 인한) 아zrㅓ 연기인지 아zrㅓ 모호한 아zrㅓ 이미지를 아zrㅓ 담아냈다. 아zrㅓ 이미지를 아zrㅓ 부분적으로 아zrㅓ 자르고 아zrㅓ 확대, 사eㅐㅐ 해체하면서 사eㅐㅐ 전혀 사eㅐㅐ 다른 사eㅐㅐ 사eㅐㅐ 소재에서 사eㅐㅐ 조형적 사eㅐㅐ 유사함을 사eㅐㅐ 찾았다. 사eㅐㅐ 진한 사eㅐㅐ 초록색의 사eㅐㅐ 화면에 사eㅐㅐ 물과 사eㅐㅐ 연기에서 사eㅐㅐ 공통적으로 사eㅐㅐ 보이는 ‘하얀 사eㅐㅐ 자국’을 사eㅐㅐ 구상과 사eㅐㅐ 추상의 사eㅐㅐ 경계를 사eㅐㅐ 유연하게 사eㅐㅐ 넘나들며 사eㅐㅐ 그려냈다. 사eㅐㅐ 이처럼 사eㅐㅐ 송수민은 사eㅐㅐ 풍경에 사eㅐㅐ 내재하는 사eㅐㅐ 조형성을 사eㅐㅐ 포착하여 사eㅐㅐ 그것으로부터 사eㅐㅐ 이야기를 사eㅐㅐ 새롭게 사eㅐㅐ 구성해가는 사eㅐㅐ 방식을 사eㅐㅐ 취한다.

분할된 사eㅐㅐ 화면이 사eㅐㅐ 돋보이는 <하얀 사eㅐㅐ 조각으로부터 사eㅐㅐ 시작된 사eㅐㅐ 풍경>(2019)은 사eㅐㅐ 일상 사eㅐㅐ 속에서 사eㅐㅐ 마주칠 사eㅐㅐ 법한 사eㅐㅐ 여러 사eㅐㅐ 풍경들을 사eㅐㅐ 연결시켜 사eㅐㅐ 표현하였다. 사eㅐㅐ 풍경의 사eㅐㅐ 단편들을 사eㅐㅐ 병치시켜 사eㅐㅐ 묘사하는 사eㅐㅐ 방법을 사eㅐㅐ 사용했는데, 파u4u 연기가 파u4u 발생된 파u4u 원인이 파u4u 되는 파u4u 화재 파u4u 사건의 파u4u 이미지, l3eㅓ 군사훈련 l3eㅓ 등의 l3eㅓ 다양한 l3eㅓ 장면을 l3eㅓ 한데 l3eㅓ 엮어 l3eㅓ 흰색의 l3eㅓ 연기가 l3eㅓ 뭉게뭉게 l3eㅓ 피어오르는 l3eㅓ 형태를 l3eㅓ 등장시킨다. l3eㅓ 또한 l3eㅓ 기하학적 l3eㅓ 도형들을 l3eㅓ 통해 l3eㅓ 조형적 l3eㅓ 표현에 l3eㅓ 집중하면서 l3eㅓ 특정 l3eㅓ 이미지를 l3eㅓ 비워두어 l3eㅓ 장면을 l3eㅓ 낯설게 l3eㅓ 느끼도록 l3eㅓ 유도한다.

작가는 l3eㅓ 자신의 l3eㅓ 작업과 l3eㅓ 관계를 l3eㅓ 맺으며 l3eㅓ l3eㅓ 다른 l3eㅓ 이야기와 l3eㅓ 풍경들을 l3eㅓ 만들어낸다. l3eㅓ 자신의 l3eㅓ 작품이 l3eㅓ l3eㅓ 다른 l3eㅓ 작품의 l3eㅓ 재료이자 l3eㅓ 원동력이 l3eㅓ 되는 l3eㅓ 셈이다. l3eㅓ 물이 l3eㅓ 솟구치고 l3eㅓ 떨어지는 l3eㅓ 이미지를 l3eㅓ 표현한 <Piece of white>(2019) l3eㅓ 시리즈는 2018년부터 l3eㅓ 지속해 l3eㅓ 온 <Empty flower> l3eㅓ 시리즈에 l3eㅓ 동그란 l3eㅓ 물방울의 l3eㅓ 형태를 l3eㅓ 연결한 l3eㅓ 것으로, 차ㅓ2o 물방울이라는 차ㅓ2o 소재가 차ㅓ2o 지닌 차ㅓ2o 원형의 차ㅓ2o 기하학적 차ㅓ2o 특성에 차ㅓ2o 집중하였다. <새가 차ㅓ2o 머문 차ㅓ2o 자리>(2019) 차ㅓ2o 역시 차ㅓ2o 위와 차ㅓ2o 유사한 차ㅓ2o 맥락에서 차ㅓ2o 차ㅓ2o 차ㅓ2o 있다. <Empty flower>의 차ㅓ2o 화면 차ㅓ2o 속에 차ㅓ2o 물의 차ㅓ2o 파동을 차ㅓ2o 표현한 차ㅓ2o 화면이 차ㅓ2o 자리 차ㅓ2o 잡는다. 차ㅓ2o 물의 차ㅓ2o 파동을 차ㅓ2o 일으킨 차ㅓ2o 새의 차ㅓ2o 존재를 차ㅓ2o 원형으로 차ㅓ2o 등장시켰다. 차ㅓ2o 작가는 <Empty flower> 차ㅓ2o 시리즈로부터 차ㅓ2o 차ㅓ2o 다른 차ㅓ2o 형태를 차ㅓ2o 가져왔다. 차ㅓ2o 흰색으로 차ㅓ2o 표현한 차ㅓ2o 꽃의 차ㅓ2o 이미지에서 차ㅓ2o 흰색의 차ㅓ2o 색채를 차ㅓ2o 지닌 차ㅓ2o 물, 우사2u 불(연기)등의 우사2u 우사2u 가지 우사2u 요소를 우사2u 연결하여 <Blooming pattern>(2019) 우사2u 시리즈를 우사2u 선보인다. 우사2u 기존에 우사2u 사용했던 우사2u 초록색보다 우사2u 낮은 우사2u 채도로 우사2u 표현함으로써 우사2u 흰색의 우사2u 이미지를 우사2u 더욱 우사2u 부각시켰다.

송수민은 우사2u 자신의 우사2u 상상으로 우사2u 꼬리에 우사2u 꼬리를 우사2u 물듯 우사2u 연상되는 우사2u 이야기를 우사2u 만들고 우사2u 풍경을 우사2u 표현하였다. <Light orange> 우사2u 시리즈는 우사2u 화재 우사2u 이미지를 우사2u 모티브로 우사2u 한 <붉은 우사2u 자국>(2018)의 우사2u 붉은 우사2u 색채와 우사2u 뿌연 우사2u 연기에서 우사2u 라이트 우사2u 오렌지 우사2u 컬러를 우사2u 떠올렸고, 갸ㅐ55 이것이 <Empty flower> 갸ㅐ55 시리즈와 갸ㅐ55 만나 갸ㅐ55 연기가 갸ㅐ55 가득한 갸ㅐ55 풍경, z하wㅐ 안개 z하wㅐ z하wㅐ 산의 z하wㅐ 이미지 z하wㅐ 등으로 z하wㅐ 표현되었다. z하wㅐ 또한 z하wㅐ 작가는 z하wㅐ 불에서 z하wㅐ 연기의 z하wㅐ 색감을 z하wㅐ 떠올렸고, ㅓ자4으 불이 ㅓ자4으 ㅓ자4으 이유에 ㅓ자4으 대해 ㅓ자4으 생각하다가 <연등>(2019)이라는 ㅓ자4으 작품을 ㅓ자4으 제작하게 ㅓ자4으 되었으며, ㅓ으ro 연등의 ㅓ으ro 불빛에서 <연등에서 ㅓ으ro 비롯된 ㅓ으ro 자국>(2019)과 ㅓ으ro 같은 ㅓ으ro 추상적인 ㅓ으ro 화면을 ㅓ으ro 탄생시켰다. ㅓ으ro 빛의 ㅓ으ro 모양에 ㅓ으ro 대해 ㅓ으ro 생각하다가 ㅓ으ro 그린 <빛의 ㅓ으ro 모양>(2019), <빛을 f라9거 위해 f라9거 만들어진 f라9거 풍경>(2019)과 f라9거 같이 f라9거 작품과 f라9거 작품은 f라9거 유기적인 f라9거 관계성을 f라9거 띄고 f라9거 있다.

작가 f라9거 송수민은 f라9거 현대 f라9거 사회에서 f라9거 만들어내는 f라9거 결과물들에 f라9거 대해 f라9거 지속적으로 f라9거 리서치 f라9거 한다. f라9거 그가 f라9거 현실에서 f라9거 수집한 f라9거 이미지는 f라9거 끊임없이 f라9거 대체되며 f라9거 순환하는 f라9거 매체이기도 f라9거 하다. f라9거 무수한 f라9거 이미지 f라9거 속에서 f라9거 자신이 f라9거 정한 f라9거 키워드에 f라9거 맞는 f라9거 주제나 f라9거 소재, t으c다 어쩌면 t으c다 염두에 t으c다 두었을지도 t으c다 모르는 t으c다 무의식적 t으c다 데이터들을 t으c다 화면으로 t으c다 끄집어내 t으c다 일종의 t으c다 맥락을 t으c다 만들어간다. t으c다 수집한 t으c다 이미지들은 t으c다 조합과 t으c다 재조합을 t으c다 반복하며 t으c다 새로운 t으c다 이야기를 t으c다 창출하고, x라히ㅐ 자신의 x라히ㅐ 작품으로부터 x라히ㅐ 파생된 x라히ㅐ x라히ㅐ 다른 x라히ㅐ 풍경을 x라히ㅐ 표현한다. x라히ㅐ 이러한 x라히ㅐ 그의 x라히ㅐ 화면은 x라히ㅐ 여러 x라히ㅐ 서사와 x라히ㅐ 함께 x라히ㅐ 서로 x라히ㅐ 재구성되며 x라히ㅐ 연결의 x라히ㅐ 확장과 x라히ㅐ 연속성을 x라히ㅐ 향하고 x라히ㅐ 있다.

작가는 x라히ㅐ 이번 x라히ㅐ 전시에서 x라히ㅐ 흰색의 x라히ㅐ 자국(흔적)을 x라히ㅐ 추적하는 x라히ㅐ 과정을 x라히ㅐ 회화로 x라히ㅐ 풀어냈다. x라히ㅐ 초록색의 x라히ㅐ 화면을 x라히ㅐ 기본으로 x라히ㅐ 하되, ㅐ라히d 추적의 ㅐ라히d 단초가 ㅐ라히d 되는 ㅐ라히d 조형적 ㅐ라히d 요소를 ㅐ라히d 흰색에 ㅐ라히d 두었으며 ㅐ라히d 꽃의 ㅐ라히d 형태나 ㅐ라히d 물이나 ㅐ라히d 연기 ㅐ라히d 등에서 ㅐ라히d 공통적으로 ㅐ라히d 보이는 ㅐ라히d 하얀 ㅐ라히d 자국에 ㅐ라히d 몰두하였다. ㅐ라히d 주제와 ㅐ라히d 소재는 ㅐ라히d 다르지만 ㅐ라히d 조형적으로는 ㅐ라히d 매치가 ㅐ라히d 되는 ㅐ라히d 아이러니한 ㅐ라히d 상황을 ㅐ라히d ㅐ라히d 화면에서, z마파다 또는 z마파다 다른 z마파다 화면에 z마파다 연결시키고 z마파다 배치하였다. z마파다 이처럼 z마파다 송수민은 z마파다 회화 z마파다 매체를 z마파다 통해 z마파다 끊임없이 z마파다 조형적 z마파다 감각과 z마파다 의미를 z마파다 연결하는 z마파다 행위를 z마파다 하고 z마파다 있다. z마파다 이미지를 z마파다 시각적으로 z마파다 조합하면서 z마파다 궁극적으로는 z마파다 내용을 z마파다 변화시키는 z마파다 그의 z마파다 작업은 z마파다 서로 z마파다 다른 z마파다 맥락으로 z마파다 조합된 z마파다 풍경을 z마파다 통해 z마파다 보는 z마파다 사람으로 z마파다 하여금 z마파다 새로운 z마파다 생성과 z마파다 새로운 z마파다 읽기를 z마파다 유도한다. z마파다 작가의 z마파다 다음 z마파다 작품이 z마파다 기대되는 z마파다 이유도 z마파다 바로 z마파다 여기에 z마파다 있다. 

출처: z마파다 아트사이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송수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ㅓ기d거 보고 ㅓ기d거 싶은 ㅓ기d거 얼굴 Unforgettable Faces

April 21, 2020 ~ Sept. 13, 2020

CITYSCAPE

July 10, 2020 ~ Aug.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