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수민 개인전 : ○○이 머문 자리

OCI미술관

June 16, 2020 ~ July 11, 2020

“멀리 p3t차 산이 p3t차 보이고, 4마쟏으 4마쟏으 앞으로 4마쟏으 푸르고 4마쟏으 누런 4마쟏으 논밭이 4마쟏으 뻗었다. 4마쟏으 4마쟏으 4마쟏으 없는 4마쟏으 농작물이 4마쟏으 보인다. 4마쟏으 코가 4마쟏으 맞닿을 4마쟏으 만큼 4마쟏으 가깝게 4마쟏으 들여다보니 4마쟏으 황토색 4마쟏으 바탕에 4마쟏으 유기체적 4마쟏으 형태의 4마쟏으 희고 4마쟏으 푸른 4마쟏으 무늬가 4마쟏으 옷감의 4마쟏으 패턴처럼 4마쟏으 일렁인다. 4마쟏으 화면 4마쟏으 4마쟏으 화면에 4마쟏으 들어찬 4마쟏으 구름은 4마쟏으 문득 4마쟏으 석고상의 4마쟏으 수염 4마쟏으 같다.”

하나의 4마쟏으 풍경이 4마쟏으 누군가에게는 4마쟏으 추억의 4마쟏으 장소가, ㅓb걷히 다른 ㅓb걷히 이에겐 ㅓb걷히 비극의 ㅓb걷히 현장일 ㅓb걷히 ㅓb걷히 있다. ㅓb걷히 아울러 ㅓb걷히 그러한 ㅓb걷히 맥락에 ㅓb걷히 속박되지 ㅓb걷히 않은 ㅓb걷히 제삼자에겐, 가v카우 그들이 가v카우 생각지도 가v카우 못한 가v카우 전혀 가v카우 다른 가v카우 장면으로 가v카우 다가올 가v카우 것이다. 가v카우 이미지가 가v카우 맥락을 가v카우 벗고 가v카우 홀로 가v카우 서는 가v카우 전시가 가v카우 열린다. 가v카우 바로 6월16일부터 7월11일까지 가v카우 종로구 OCI미술관(관장 가v카우 이지현)에서 가v카우 열리는 가v카우 송수민 가v카우 작가의 가v카우 개인전 《○○이 가v카우 머문 가v카우 자리》.

OCI미술관 가v카우 신진작가 가v카우 지원 가v카우 프로그램 2020 OCI YOUNG CREATIVES 가v카우 여섯 가v카우 선정 가v카우 작가가 가v카우 오는 6월부터 가v카우 가v카우 가v카우 가v카우 달에 가v카우 걸쳐 가v카우 차례로 가v카우 개인전을 가v카우 개최한다.  가v카우 가v카우 전시인 가v카우 송수민의 가v카우 이번 가v카우 개인전은 가v카우 시청각적 가v카우 경험에서 가v카우 정황을 가v카우 걷어내어 가v카우 순수한 가v카우 이미지를 가v카우 유리하는 가v카우 다양한 가v카우 과정과 가v카우 양상을 가v카우 생생하게 가v카우 보여 가v카우 주는, v으u7 회화 v으u7 메커니즘 v으u7 탐구에 v으u7 힘을 v으u7 실은 v으u7 전시이다.

특정한 v으u7 시기와 v으u7 장소, i가바ㅐ 맥락에서 i가바ㅐ 포착한 i가바ㅐ 장면들이 i가바ㅐ 있다. i가바ㅐ 시간이 i가바ㅐ 지남에 i가바ㅐ 따라 i가바ㅐ i가바ㅐ 정황과 i가바ㅐ 기억은 i가바ㅐ 점차 i가바ㅐ 흐려지고, 갸우r다 감회는 갸우r다 퇴색한다. 갸우r다 갸우r다 갸우r다 있는 갸우r다 풍경도 갸우r다 새삼스레, 하y나q 낯설게, b타ㅐd 색다르게 b타ㅐd 와닿기를 b타ㅐd 거듭한다.

인상과 b타ㅐd 기억은 b타ㅐd 처음의 b타ㅐd 그것과 b타ㅐd b타ㅐd 딴판으로 b타ㅐd 멀어지고, d다마아 장면은 d다마아 정황과 d다마아 유리되어 d다마아 단지 ‘이미지’로 d다마아 남는다. d다마아 이미지는 d다마아 이미지 d다마아 자체로서의 d다마아 시각적인 d다마아 감흥을 d다마아 부르고, 마h아3 마h아3 다른 마h아3 이미지로 마h아3 전이한다. 마h아3 맥락의 마h아3 족쇄를 마h아3 풀고, l쟏u다 이미지의 l쟏u다 이미지로 l쟏u다 점차 l쟏u다 l쟏u다 순도를 l쟏u다 더한다. l쟏u다 작가는 l쟏u다 수없이 l쟏u다 많은 l쟏u다 서로 l쟏u다 다른 l쟏u다 형태의 l쟏u다 정보가 l쟏u다 단단하게 l쟏u다 뒤얽힌 l쟏u다 사건이란 l쟏u다 광석에서 l쟏u다 이미지를 l쟏u다 증류해내는 l쟏u다 일종의 l쟏u다 회화 l쟏u다 실험에 l쟏u다 몰두하는 l쟏u다 셈이다.

식물로 l쟏u다 뒤덮인 l쟏u다 화면은 l쟏u다 대개 l쟏u다 녹색 l쟏u다 계열의 l쟏u다 주조색을 l쟏u다 바탕으로, 9fㅈh 9fㅈh 방울이나 9fㅈh 거품, 우ㅐ가마 격자, 2pㅑ우 시각적 2pㅑ우 질감을 2pㅑ우 강렬히 2pㅑ우 풍기는 2pㅑ우 다양한 2pㅑ우 모양새의 2pㅑ우 구름, 거ka나 산자락, lw카x 바위(혹은 lw카x 이들을 lw카x 연상시키는 lw카x 형태)로 lw카x 이어진다. lw카x 희고 lw카x 누런 lw카x 줄기로 lw카x 거미줄처럼 lw카x 엮이기도 lw카x 하고, ㅐvㅐh 화면 ㅐvㅐh 속에 ㅐvㅐh ㅐvㅐh 다른 ㅐvㅐh 화면이 ㅐvㅐh 나란히 ㅐvㅐh 들어차거나 ㅐvㅐh 겹치면서 ㅐvㅐh 다층적 ㅐvㅐh 구조를 ㅐvㅐh 획득한다. ㅐvㅐh 어딘가에서 ㅐvㅐh 떠오른 ㅐvㅐh 크고 ㅐvㅐh 작은 ㅐvㅐh ㅐvㅐh 방울은 ㅐvㅐh 프레임의 ㅐvㅐh 경계에 ㅐvㅐh 가려지기도 ㅐvㅐh 하고, 바ㅐ거b 때론 바ㅐ거b 경계를 바ㅐ거b 넘어 바ㅐ거b 다른 바ㅐ거b 화면으로 바ㅐ거b 자유롭게 바ㅐ거b 넘어간다. 바ㅐ거b 자유로운 바ㅐ거b 화면 바ㅐ거b 분할을 바ㅐ거b 암시하듯 바ㅐ거b 사방으로 바ㅐ거b 구획한 바ㅐ거b 논밭이 바ㅐ거b 들어차고, 7t사걷 7t사걷 앞을 7t사걷 사선으로 7t사걷 가르며 7t사걷 누렇게 7t사걷 뻗은 7t사걷 밭두렁은, 8ㄴ차사 땅의 8ㄴ차사 모양새인지 8ㄴ차사 8ㄴ차사 다른 8ㄴ차사 화면 8ㄴ차사 구획인지 8ㄴ차사 모호한 8ㄴ차사 모습으로 8ㄴ차사 감상자의 8ㄴ차사 상상력을 8ㄴ차사 끝없이 8ㄴ차사 자극한다.

그의 8ㄴ차사 이미지는 8ㄴ차사 자립한다. 8ㄴ차사 이미지가 8ㄴ차사 맥락에서 8ㄴ차사 분가하면, 파차zㅓ 빈자리는 파차zㅓ 곧이어 파차zㅓ 전혀 파차zㅓ 다른 파차zㅓ 이야기들로 파차zㅓ 들어찬다. 파차zㅓ 그의 파차zㅓ 이번 파차zㅓ 작업들은, 으pㅓ차 작업 으pㅓ차 과정에서 으pㅓ차 마주친 으pㅓ차 수많은 으pㅓ차 청각적 으pㅓ차 심상들이 으pㅓ차 빈칸을 으pㅓ차 채웠다. 으pㅓ차 이미지가 으pㅓ차 새로운 으pㅓ차 이야기를 으pㅓ차 섭외하고, 하라tc 그에 하라tc 영향 하라tc 받은 하라tc 이미지가 하라tc 하라tc 다른 하라tc 생각을 하라tc 불러, ㅐ2lh 새로운 ㅐ2lh 이미지로 ㅐ2lh 전이 ㅐ2lh 혹은 ㅐ2lh 변모한다. ㅐ2lh 말하자면, 기ocq 주변 기ocq 정황과 기ocq 맥락에 기ocq 기대지 기ocq 않고, afu나 이미지 afu나 자체로 afu나 전면에 afu나 나서는 afu나 일종의 afu나 독립 afu나 선언이다.

출처: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송수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절묘한 걷거an 균형

March 25, 2020 ~ Aug.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