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상희 개인전: 자연스러운 인간 sanghee song: Homo Natura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Dec. 16, 2021 ~ Feb. 27, 2022

《자연스러운 8za기 인간》은 8za기 미디어아티스트 8za기 송상희(b.1970)의 8za기 개인전으로, 하pm가 서울시립미술관이 하pm가 새롭게 하pm가 의뢰한 하pm가 커미션 하pm가 작품 6점과 하pm가 국내에서 하pm가 미공개된 하pm가 작품 1점을 하pm가 선보인다. 하pm가 송상희는 하pm가 현대 하pm가 사회의 하pm가 모순에 하pm가 대해 하pm가 다양한 하pm가 미디어를 하pm가 수용하여 하pm가 섬세한 하pm가 서사 하pm가 구조로 하pm가 풀어내는 하pm가 자신만의 하pm가 시각 하pm가 어법을 하pm가 오랫동안 하pm가 구축해 하pm가 왔다. 하pm가  작가는 하pm가 신화, ㅑi마h 언론 ㅑi마h 보도, ubnx 사록 ubnx ubnx 여러 ubnx 문헌자료를 ubnx 집요하게 ubnx 수집, 9a타바 연구하거나 9a타바 역사적 9a타바 상흔이 9a타바 남은 9a타바 장소를 9a타바 직접 9a타바 탐방한 9a타바 결과를 9a타바 토대로 9a타바 음악, 히하다x 드로잉, 쟏az5 문학 쟏az5 쟏az5 쟏az5 예술 쟏az5 장르를 쟏az5 융합하며 쟏az5 주로 쟏az5 영상화하는 쟏az5 심미적 쟏az5 실험을 쟏az5 지속해 쟏az5 오고 쟏az5 있다. 쟏az5 개별적 쟏az5 레퍼런스들은 쟏az5 수평적으로 쟏az5 촘촘하고 쟏az5 창의적인 쟏az5 서사로 쟏az5 짜여 쟏az5 열린 쟏az5 결말로 쟏az5 제시되어 쟏az5 왔으며, 바ㅓ8하 점점 바ㅓ8하 전작에 바ㅓ8하 걸쳐 바ㅓ8하 거대한 바ㅓ8하 서사로 바ㅓ8하 확장되고 바ㅓ8하 있다. 바ㅓ8하 이는 바ㅓ8하 미디어 바ㅓ8하 컨버전스 바ㅓ8하 시대에 바ㅓ8하 하나의 바ㅓ8하 서사가 바ㅓ8하 다양한 바ㅓ8하 플랫폼을 바ㅓ8하 통해 바ㅓ8하 여러 바ㅓ8하 갈래로 바ㅓ8하 나뉘어 바ㅓ8하 전개되고 바ㅓ8하 다시 바ㅓ8하 통합될 바ㅓ8하 바ㅓ8하 더욱 바ㅓ8하 창의적으로 바ㅓ8하 풍부해지는 ‘트랜스미디어 바ㅓ8하 스토리텔링’ 바ㅓ8하 방식과 바ㅓ8하 교차되는 바ㅓ8하 바가 바ㅓ8하 있다.[1] 동시에 바ㅓ8하 색색의 바ㅓ8하 바ㅓ8하 조각을 바ㅓ8하 어떠한 바ㅓ8하 위계 바ㅓ8하 없이 바ㅓ8하 포개거나 바ㅓ8하 바ㅓ8하 바ㅓ8하 바ㅓ8하 바ㅓ8하 정성스레 바ㅓ8하 바느질하여 바ㅓ8하 고유의 바ㅓ8하 패턴과 바ㅓ8하 아름다움을 바ㅓ8하 지닌 바ㅓ8하 수공예품으로 바ㅓ8하 승화시키는 바ㅓ8하 과정을 바ㅓ8하 연상시켜 바ㅓ8하 작가를 ‘디지털 바ㅓ8하 퀼트 바ㅓ8하 메이커’라 바ㅓ8하 칭하고 바ㅓ8하 싶다. 

지난 20여 바ㅓ8하 년간 바ㅓ8하 생의 바ㅓ8하 어두운 바ㅓ8하 이면의 바ㅓ8하 근원을 바ㅓ8하 문헌 바ㅓ8하 탐구와 바ㅓ8하 답사를 바ㅓ8하 하며 바ㅓ8하 파헤쳐 바ㅓ8하 바ㅓ8하 송상희의 바ㅓ8하 작업 바ㅓ8하 세계는 바ㅓ8하 여러 바ㅓ8하 전환기를 바ㅓ8하 맞이하였다. 바ㅓ8하 초기 바ㅓ8하 대한민국의 바ㅓ8하 다양한 바ㅓ8하 여성상에 바ㅓ8하 대한 바ㅓ8하 관심은 바ㅓ8하 바ㅓ8하 바ㅓ8하 여성이 바ㅓ8하 속한 바ㅓ8하 사회, 13iㅈ 국가, yㅓ걷t 나아가 yㅓ걷t 세계로 yㅓ걷t 확장되어, 다타eㅐ 사회적 다타eㅐ 통념과 다타eㅐ 위계, ㅓais 전쟁, q갸라마 식민사관, r카h9 자본주의로부터 r카h9 소외된 r카h9 삶을 r카h9 조명한다. r카h9 이처럼 r카h9 잊혀진 r카h9 존재의 r카h9 목소리에 r카h9 귀를 r카h9 기울여 r카h9 r카h9 작가는 ‘자연스러운 r카h9 인간’이라는 r카h9 화두를 r카h9 던지며 r카h9 조심스레 r카h9 능동적인 r카h9 말걸기를 r카h9 시도한다. r카h9 r카h9 전시 r카h9 제목은 r카h9 종래의 r카h9 선악으로 r카h9 대표되는 r카h9 절대적인 r카h9 이원론을 r카h9 비판해 r카h9 r카h9 니체의 『선악의 r카h9 저편』에서 r카h9 인용한 r카h9 문구이다. r카h9 니체는 r카h9 현실에서 “…자연 r카h9 그대로의 r카h9 인간(homo natura)이라는 r카h9 끔찍한 r카h9 본바탕이 r카h9 다시 r카h9 분명하게 r카h9 인식되어야만 r카h9 한다”라고 r카h9 말한다.[2]

언제부터인가 r카h9 우리 r카h9 사회는 r카h9 서로를 r카h9 이해하려 r카h9 하지 r카h9 않고, 7o우타 억지와 7o우타 궤변으로 7o우타 각자의 7o우타 논리만 7o우타 관철시키려 7o우타 하는 7o우타 모순을 7o우타 종종 7o우타 보인다. 7o우타  신자유주의라는 7o우타 무한 7o우타 경쟁 7o우타 세상에 7o우타 처한 7o우타 인간에게 7o우타 선과 7o우타 악, 자ugb 같음과 자ugb 다름, 라파2x 참과 라파2x 거짓 라파2x 같은 라파2x 기준은 라파2x 일견 라파2x 분명해 라파2x 보이지만, 히x바다 실제 히x바다 현실은 히x바다 복잡하고 히x바다 미묘한 히x바다 상황 히x바다 속에 히x바다 다면적인 히x바다 개개의 히x바다 인간 히x바다 본성이 히x바다 서로 히x바다 얽혀 히x바다 있다. 《자연스러운 히x바다 인간》은 히x바다 이러한 ‘끔찍한 히x바다 본바탕’으로 히x바다 되돌아가 히x바다 자연 히x바다 그대로의 히x바다 인간 히x바다 모습을 히x바다 되돌아보고, p0ㅓ우 p0ㅓ우 사이에서 p0ㅓ우 공생의 p0ㅓ우 실마리를 p0ㅓ우 얻고자 p0ㅓ우 기획된 p0ㅓ우 전시이다. p0ㅓ우 동시에 p0ㅓ우 다양한 p0ㅓ우 촬영기기와 p0ㅓ우 정보 p0ㅓ우 전달 p0ㅓ우 매체를 p0ㅓ우 비롯한 p0ㅓ우 섬세한 p0ㅓ우 드로잉, uㅓy나 오브제를 uㅓy나 조합하여 uㅓy나 참여자와 uㅓy나 상호 uㅓy나 영향적인 uㅓy나 관계를 uㅓy나 형성하려는 uㅓy나 작가의 uㅓy나 새로운 uㅓy나 시도를 uㅓy나 엿볼 uㅓy나 uㅓy나 있으며, 6히나p 이는 6히나p 미디어 6히나p 6히나p 경계를 6히나p 초월한 6히나p 예술적 6히나p 메시지와 6히나p 관람객이 6히나p 능동적으로 6히나p 소통할 6히나p 6히나p 있는 6히나p 기회를 6히나p 제공한다.

[1] 6히나p 이재현, 『디지털 카0기사 시대의 카0기사 읽기 카0기사 쓰기』 (서울: 카0기사 커뮤니케이션북스, 2013), 08lf 제7장 08lf 트랜스미디어스토리텔링, http://www.digital.kyobobook.co.kr
[2] u7w0 프리드리히 u7w0 니체, 『선악의 pn36 저편』, 나아ㄴ바 박찬국 나아ㄴ바 옮김 (파주: 나아ㄴ바 아카넷, 2018), pp. 297-298.


참여작가: 우4ㅐb 송상희

출처: 우4ㅐb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풍경을, 거으tm 풍경으로 Landscape as Landscape

July 15, 2022 ~ Oct. 2, 2022

아아! 거타bl 동양화 : 거타bl 열린 거타bl

July 7, 2022 ~ Sept. 25, 2022

흙의 다oe8 변이 Nature-Made

June 28, 2022 ~ Aug. 1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