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상희 개인전: 자연스러운 인간 sanghee song: Homo Natura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Dec. 16, 2021 ~ Feb. 27, 2022

《자연스러운 c아y자 인간》은 c아y자 미디어아티스트 c아y자 송상희(b.1970)의 c아y자 개인전으로, p0gㅑ 서울시립미술관이 p0gㅑ 새롭게 p0gㅑ 의뢰한 p0gㅑ 커미션 p0gㅑ 작품 6점과 p0gㅑ 국내에서 p0gㅑ 미공개된 p0gㅑ 작품 1점을 p0gㅑ 선보인다. p0gㅑ 송상희는 p0gㅑ 현대 p0gㅑ 사회의 p0gㅑ 모순에 p0gㅑ 대해 p0gㅑ 다양한 p0gㅑ 미디어를 p0gㅑ 수용하여 p0gㅑ 섬세한 p0gㅑ 서사 p0gㅑ 구조로 p0gㅑ 풀어내는 p0gㅑ 자신만의 p0gㅑ 시각 p0gㅑ 어법을 p0gㅑ 오랫동안 p0gㅑ 구축해 p0gㅑ 왔다. p0gㅑ  작가는 p0gㅑ 신화, ㅑ바3하 언론 ㅑ바3하 보도, 자7다차 사록 자7다차 자7다차 여러 자7다차 문헌자료를 자7다차 집요하게 자7다차 수집, m바fm 연구하거나 m바fm 역사적 m바fm 상흔이 m바fm 남은 m바fm 장소를 m바fm 직접 m바fm 탐방한 m바fm 결과를 m바fm 토대로 m바fm 음악, 하y나n 드로잉, ㅓnfz 문학 ㅓnfz ㅓnfz ㅓnfz 예술 ㅓnfz 장르를 ㅓnfz 융합하며 ㅓnfz 주로 ㅓnfz 영상화하는 ㅓnfz 심미적 ㅓnfz 실험을 ㅓnfz 지속해 ㅓnfz 오고 ㅓnfz 있다. ㅓnfz 개별적 ㅓnfz 레퍼런스들은 ㅓnfz 수평적으로 ㅓnfz 촘촘하고 ㅓnfz 창의적인 ㅓnfz 서사로 ㅓnfz 짜여 ㅓnfz 열린 ㅓnfz 결말로 ㅓnfz 제시되어 ㅓnfz 왔으며, y기으ㅓ 점점 y기으ㅓ 전작에 y기으ㅓ 걸쳐 y기으ㅓ 거대한 y기으ㅓ 서사로 y기으ㅓ 확장되고 y기으ㅓ 있다. y기으ㅓ 이는 y기으ㅓ 미디어 y기으ㅓ 컨버전스 y기으ㅓ 시대에 y기으ㅓ 하나의 y기으ㅓ 서사가 y기으ㅓ 다양한 y기으ㅓ 플랫폼을 y기으ㅓ 통해 y기으ㅓ 여러 y기으ㅓ 갈래로 y기으ㅓ 나뉘어 y기으ㅓ 전개되고 y기으ㅓ 다시 y기으ㅓ 통합될 y기으ㅓ y기으ㅓ 더욱 y기으ㅓ 창의적으로 y기으ㅓ 풍부해지는 ‘트랜스미디어 y기으ㅓ 스토리텔링’ y기으ㅓ 방식과 y기으ㅓ 교차되는 y기으ㅓ 바가 y기으ㅓ 있다.[1] 동시에 y기으ㅓ 색색의 y기으ㅓ y기으ㅓ 조각을 y기으ㅓ 어떠한 y기으ㅓ 위계 y기으ㅓ 없이 y기으ㅓ 포개거나 y기으ㅓ y기으ㅓ y기으ㅓ y기으ㅓ y기으ㅓ 정성스레 y기으ㅓ 바느질하여 y기으ㅓ 고유의 y기으ㅓ 패턴과 y기으ㅓ 아름다움을 y기으ㅓ 지닌 y기으ㅓ 수공예품으로 y기으ㅓ 승화시키는 y기으ㅓ 과정을 y기으ㅓ 연상시켜 y기으ㅓ 작가를 ‘디지털 y기으ㅓ 퀼트 y기으ㅓ 메이커’라 y기으ㅓ 칭하고 y기으ㅓ 싶다. 

지난 20여 y기으ㅓ 년간 y기으ㅓ 생의 y기으ㅓ 어두운 y기으ㅓ 이면의 y기으ㅓ 근원을 y기으ㅓ 문헌 y기으ㅓ 탐구와 y기으ㅓ 답사를 y기으ㅓ 하며 y기으ㅓ 파헤쳐 y기으ㅓ y기으ㅓ 송상희의 y기으ㅓ 작업 y기으ㅓ 세계는 y기으ㅓ 여러 y기으ㅓ 전환기를 y기으ㅓ 맞이하였다. y기으ㅓ 초기 y기으ㅓ 대한민국의 y기으ㅓ 다양한 y기으ㅓ 여성상에 y기으ㅓ 대한 y기으ㅓ 관심은 y기으ㅓ y기으ㅓ y기으ㅓ 여성이 y기으ㅓ 속한 y기으ㅓ 사회, 0p나a 국가, e나fd 나아가 e나fd 세계로 e나fd 확장되어, a거하카 사회적 a거하카 통념과 a거하카 위계, gv타우 전쟁, u60아 식민사관, hn하m 자본주의로부터 hn하m 소외된 hn하m 삶을 hn하m 조명한다. hn하m 이처럼 hn하m 잊혀진 hn하m 존재의 hn하m 목소리에 hn하m 귀를 hn하m 기울여 hn하m hn하m 작가는 ‘자연스러운 hn하m 인간’이라는 hn하m 화두를 hn하m 던지며 hn하m 조심스레 hn하m 능동적인 hn하m 말걸기를 hn하m 시도한다. hn하m hn하m 전시 hn하m 제목은 hn하m 종래의 hn하m 선악으로 hn하m 대표되는 hn하m 절대적인 hn하m 이원론을 hn하m 비판해 hn하m hn하m 니체의 『선악의 hn하m 저편』에서 hn하m 인용한 hn하m 문구이다. hn하m 니체는 hn하m 현실에서 “…자연 hn하m 그대로의 hn하m 인간(homo natura)이라는 hn하m 끔찍한 hn하m 본바탕이 hn하m 다시 hn하m 분명하게 hn하m 인식되어야만 hn하m 한다”라고 hn하m 말한다.[2]

언제부터인가 hn하m 우리 hn하m 사회는 hn하m 서로를 hn하m 이해하려 hn하m 하지 hn하m 않고, ㅐ파h아 억지와 ㅐ파h아 궤변으로 ㅐ파h아 각자의 ㅐ파h아 논리만 ㅐ파h아 관철시키려 ㅐ파h아 하는 ㅐ파h아 모순을 ㅐ파h아 종종 ㅐ파h아 보인다. ㅐ파h아  신자유주의라는 ㅐ파h아 무한 ㅐ파h아 경쟁 ㅐ파h아 세상에 ㅐ파h아 처한 ㅐ파h아 인간에게 ㅐ파h아 선과 ㅐ파h아 악, ㅓ다ㅈ카 같음과 ㅓ다ㅈ카 다름, 3ㅐyf 참과 3ㅐyf 거짓 3ㅐyf 같은 3ㅐyf 기준은 3ㅐyf 일견 3ㅐyf 분명해 3ㅐyf 보이지만, ㅐ파타으 실제 ㅐ파타으 현실은 ㅐ파타으 복잡하고 ㅐ파타으 미묘한 ㅐ파타으 상황 ㅐ파타으 속에 ㅐ파타으 다면적인 ㅐ파타으 개개의 ㅐ파타으 인간 ㅐ파타으 본성이 ㅐ파타으 서로 ㅐ파타으 얽혀 ㅐ파타으 있다. 《자연스러운 ㅐ파타으 인간》은 ㅐ파타으 이러한 ‘끔찍한 ㅐ파타으 본바탕’으로 ㅐ파타으 되돌아가 ㅐ파타으 자연 ㅐ파타으 그대로의 ㅐ파타으 인간 ㅐ파타으 모습을 ㅐ파타으 되돌아보고, ㅈ걷jt ㅈ걷jt 사이에서 ㅈ걷jt 공생의 ㅈ걷jt 실마리를 ㅈ걷jt 얻고자 ㅈ걷jt 기획된 ㅈ걷jt 전시이다. ㅈ걷jt 동시에 ㅈ걷jt 다양한 ㅈ걷jt 촬영기기와 ㅈ걷jt 정보 ㅈ걷jt 전달 ㅈ걷jt 매체를 ㅈ걷jt 비롯한 ㅈ걷jt 섬세한 ㅈ걷jt 드로잉, 다ㅓ자우 오브제를 다ㅓ자우 조합하여 다ㅓ자우 참여자와 다ㅓ자우 상호 다ㅓ자우 영향적인 다ㅓ자우 관계를 다ㅓ자우 형성하려는 다ㅓ자우 작가의 다ㅓ자우 새로운 다ㅓ자우 시도를 다ㅓ자우 엿볼 다ㅓ자우 다ㅓ자우 있으며, ㅐ으z히 이는 ㅐ으z히 미디어 ㅐ으z히 ㅐ으z히 경계를 ㅐ으z히 초월한 ㅐ으z히 예술적 ㅐ으z히 메시지와 ㅐ으z히 관람객이 ㅐ으z히 능동적으로 ㅐ으z히 소통할 ㅐ으z히 ㅐ으z히 있는 ㅐ으z히 기회를 ㅐ으z히 제공한다.

[1] ㅐ으z히 이재현, 『디지털 가orq 시대의 가orq 읽기 가orq 쓰기』 (서울: 가orq 커뮤니케이션북스, 2013), 타쟏m다 제7장 타쟏m다 트랜스미디어스토리텔링, http://www.digital.kyobobook.co.kr
[2] xzbh 프리드리히 xzbh 니체, 『선악의 타거우타 저편』, z마사갸 박찬국 z마사갸 옮김 (파주: z마사갸 아카넷, 2018), pp. 297-298.


참여작가: 타4my 송상희

출처: 타4my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아이 p쟏ip 웨이웨이: p쟏ip 인간미래 Ai Weiwei: Defend the Future

Dec. 11, 2021 ~ April 17, 2022

호랑이 으a4차 나라 Land of Tiger

Dec. 22, 2021 ~ March 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