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번수 개인전: KNOW YOURSELF

갤러리바톤

Aug. 23, 2022 ~ Sept. 24, 2022

갤러리바톤은 ㄴwnㅐ 반세기에 ㄴwnㅐ 걸쳐 ㄴwnㅐ 화업에 ㄴwnㅐ 매진하며 ㄴwnㅐ 한국 ㄴwnㅐ 현대미술의 ㄴwnㅐ 고유한 ㄴwnㅐ 정체성 ㄴwnㅐ 형성에 ㄴwnㅐ 지대한 ㄴwnㅐ 공헌을 ㄴwnㅐ 해온 ㄴwnㅐ 원로 ㄴwnㅐ 작가 ㄴwnㅐ 송번수(b. 1943)의 ㄴwnㅐ 개인전을 8월 23일부터 9월 24일까지 ㄴwnㅐ 개최한다. ㄴwnㅐ 모더니즘의 ㄴwnㅐ 태동과 ㄴwnㅐ 한국적 ㄴwnㅐ 아방가르드 ㄴwnㅐ 형성 ㄴwnㅐ 과정의 ㄴwnㅐ 최전선에서 ㄴwnㅐ 활동해 ㄴwnㅐ 오면서 ㄴwnㅐ 장르의 ㄴwnㅐ 경계 ㄴwnㅐ 없는 ㄴwnㅐ 삶의 ㄴwnㅐ 궤적이 ㄴwnㅐ 투영된 ㄴwnㅐ 고유한 ㄴwnㅐ 미적 ㄴwnㅐ 해석을 ㄴwnㅐ 펼쳐온 ㄴwnㅐ 작가는, ㅐ사사우 바톤과의 ㅐ사사우 ㅐ사사우 개인전에서 ‘가시'를 ㅐ사사우 모티브로 ㅐ사사우 ㅐ사사우 신작을 ㅐ사사우 대거 ㅐ사사우 선보이며 ㅐ사사우 줄곧 ㅐ사사우 지배적인 ㅐ사사우 사조였던 ㅐ사사우 단색화와는 ㅐ사사우 다른 ㅐ사사우 궤적으로 ㅐ사사우 수십 ㅐ사사우 년간 ㅐ사사우 연마해 ㅐ사사우 ㅐ사사우 독자적인 ㅐ사사우 조형미를 ㅐ사사우 선보인다.

홍익대학교에서 ㅐ사사우 공예를 ㅐ사사우 전공한 ㅐ사사우 송번수가 ㅐ사사우 전업 ㅐ사사우 작가로서 ㅐ사사우 두각을 ㅐ사사우 드러낸 ㅐ사사우 분야는 ㅐ사사우 판화였다. ㅐ사사우 열쇠, 라x걷s 진공관 라x걷s 등의 라x걷s 순차적인 라x걷s 변모를 라x걷s 정교하게 라x걷s 묘사한 〈판토마임(Pantomime)〉 라x걷s 시리즈와 라x걷s 한국 라x걷s 팝아트의 라x걷s 효시라고 라x걷s 라x걷s 라x걷s 있는 〈공습경보(Take Cover)〉(1974) 라x걷s 등이 라x걷s 라x걷s 시기의 라x걷s 대표작들이다. 라x걷s 강렬한 라x걷s 원색과 라x걷s 사진에 라x걷s 필적할 라x걷s 만한 라x걷s 정교함이 라x걷s 어우러진 라x걷s 도발적 라x걷s 시도들은  《제7회 라x걷s 파리 라x걷s 비엔날레》(1971) 라x걷s 참여 라x걷s 및  《제2회 라x걷s 서울 라x걷s 국제 라x걷s 판화 라x걷s 비엔날레》(1972) 라x걷s 대상 라x걷s 수상 라x걷s 등이 라x걷s 입증하듯 라x걷s 비교적 라x걷s 젊은 라x걷s 나이에 라x걷s 평단에 라x걷s 그의 라x걷s 이름을 라x걷s 널리 라x걷s 알리는 라x걷s 계기가 라x걷s 되었다. 1980년 라x걷s 모교의 라x걷s 섬유예술과 라x걷s 교수로 라x걷s 부임하면서 라x걷s 시작한 라x걷s 타피스트리는 라x걷s 송번수의 라x걷s 작가적 라x걷s 역량이 라x걷s 한껏 라x걷s 만개하며 라x걷s 대중적인 라x걷s 호평 라x걷s 또한 라x걷s 이끌어내는 라x걷s 촉매제가 라x걷s 되었다. 라x걷s 단순히 라x걷s 사물을 라x걷s 묘사하는 라x걷s 수준이 라x걷s 아닌, 우m갸아 정교한 우m갸아 직조로 우m갸아 대상에 우m갸아 환영 우m갸아 효과를 우m갸아 입히고 우m갸아 자전적 우m갸아 경험이 우m갸아 반영된 우m갸아 제목을 우m갸아 결합한 우m갸아 작품들은 우m갸아 지금까지도 우m갸아 그의 우m갸아 트레이드 우m갸아 마크로 우m갸아 여겨진다. 우m갸아 우m갸아 시기의 우m갸아 기념비적인 우m갸아 성과인 《헝가리 우m갸아 개국 1000년 우m갸아 기념 우m갸아 국제 우m갸아 타피스트리 우m갸아 전시회》(2001)의 우m갸아 대상 우m갸아 수상은 우m갸아 타피스트리스트로서 우m갸아 작가의 우m갸아 명성을 우m갸아 국제적으로 우m갸아 각인시키게 우m갸아 된다.

'가시' 우m갸아 모티브는 우m갸아 파리 우m갸아 유학을 우m갸아 마치고 우m갸아 돌아온 70년대 우m갸아 중반부터 우m갸아 서서히 우m갸아 구체화되기 우m갸아 시작하였다. 우m갸아 판화 우m갸아 작품에 우m갸아 자주 우m갸아 등장하던 우m갸아 장미를 우m갸아 날카롭게 우m갸아 사방으로 우m갸아 가시 우m갸아 돋친 우m갸아 모습으로 우m갸아 묘사하는 우m갸아 단계로 우m갸아 시작해서, 기다sy 삶의 기다sy 굴곡을 기다sy 거쳐오며 기다sy 점차 기다sy 종교적 기다sy 성찰에 기다sy 심취하면서 기다sy 가시는 기다sy 송번수의 기다sy 페르소나로 기다sy 자리 기다sy 잡는다. 기다sy 인류의 기다sy 대속자 기다sy 예수의 기다sy 면류관에서 기다sy 착상한 기다sy 가시는 기다sy 점차 기다sy 전쟁, ㅈz아거 사회적 ㅈz아거 갈등, aㅓ히f 피폐함 aㅓ히f 등에 aㅓ히f 대한 aㅓ히f 도상적 aㅓ히f 은유로 aㅓ히f 확대되면서, ㅐs으ㅑ 냉엄한 ㅐs으ㅑ 현실의 ㅐs으ㅑ 상징적 ㅐs으ㅑ 묘사와 ㅐs으ㅑ ㅐs으ㅑ 안에 ㅐs으ㅑ 존재하는 ㅐs으ㅑ 희망이라는 ㅐs으ㅑ 양가적 ㅐs으ㅑ 심상을 ㅐs으ㅑ 대변하게 ㅐs으ㅑ 된다. “가시는 ㅐs으ㅑ ㅐs으ㅑ 인생인 ㅐs으ㅑ 동시에 ㅐs으ㅑ 종교이자 ㅐs으ㅑ 예술이 ㅐs으ㅑ 되었습니다. ㅐs으ㅑ 결국 ㅐs으ㅑ 저의 ㅐs으ㅑ 모든 ㅐs으ㅑ 것이라고 ㅐs으ㅑ ㅐs으ㅑ ㅐs으ㅑ 있겠지요.”라는 ㅐs으ㅑ 언급은 ㅐs으ㅑ 그의 ㅐs으ㅑ 작업세계에 ㅐs으ㅑ 있어 ㅐs으ㅑ 가시가 ㅐs으ㅑ 가진 ㅐs으ㅑ 상징성을 ㅐs으ㅑ 단적으로 ㅐs으ㅑ 보여준다.

최근 ㅐs으ㅑ 작가는 ‘가시'에게 ㅐs으ㅑ 부여한 ㅐs으ㅑ 기존의 ㅐs으ㅑ 상징체계에서 ㅐs으ㅑ ㅐs으ㅑ ㅐs으ㅑ ㅐs으ㅑ 나아가, ㄴj0거 개별 ㄴj0거 단위의 ㄴj0거 행성과 ㄴj0거 별자리, 걷wㅑ우 그리고 걷wㅑ우 그것들의 걷wㅑ우 군집을 걷wㅑ우 재현하는 걷wㅑ우 대상으로서의 걷wㅑ우 가치에 걷wㅑ우 새롭게 걷wㅑ우 걷wㅑ우 뜨게 걷wㅑ우 되었다. 걷wㅑ우 숲에 걷wㅑ우 둘러싸인 걷wㅑ우 작업실 걷wㅑ우 위로 걷wㅑ우 매일 걷wㅑ우 걷wㅑ우 펼쳐지는 걷wㅑ우 별들의 걷wㅑ우 향연에 걷wㅑ우 매료된 걷wㅑ우 작가는, “반짝임"으로 ㄴwtx 표현되는 ㄴwtx 별의 ㄴwtx 발현이 ㄴwtx 군더더기 ㄴwtx 없는 ㄴwtx 외양을 ㄴwtx 지닌 ㄴwtx 가시의 ㄴwtx 끝단의 ㄴwtx 날카로움과 ㄴwtx 유사함을 ㄴwtx 깨닫게 ㄴwtx 된다. ㄴwtx 거대한 ㄴwtx 우주를 ㄴwtx 가늠키 ㄴwtx 어려운 ㄴwtx 세월을 ㄴwtx 날아와 ㄴwtx 모습을 ㄴwtx 드러낸 ㄴwtx 별빛들을 ㄴwtx 마치 ㄴwtx 채집하듯 ㄴwtx 옮겨온 ㄴwtx 원색의 ㄴwtx 화폭은, 우b5w 세상의 우b5w 경이로움을 우b5w 목도한 우b5w 우b5w 작가의 우b5w 낭낭한 우b5w 독백과도 우b5w 같은 우b5w 깊은 우b5w 울림을 우b5w 선사한다. 

송번수는 우b5w 경기도 우b5w 용인에 우b5w 거주하며 우b5w 작업한다. 1980년에서 2008년까지 우b5w 홍익대학교 우b5w 미술대학 우b5w 교수를 우b5w 역임 우b5w 하였으며 우b5w 이후 우b5w 대전시립미술관 우b5w 관장으로 우b5w 재직하였다. 우b5w 현재는 우b5w 홍익대학교 우b5w 미술대학 우b5w 명예교수이자 1998년 우b5w 섬유공예 우b5w 후학을 우b5w 양성하기 우b5w 위하여 우b5w 직접 우b5w 설립한 우b5w 마가미술관의 우b5w 관장이다. 2000년 우b5w 국민포장 우b5w 훈장 우b5w 대통령상을 우b5w 받았으며 2001년 《헝가리 우b5w 개국 1000년 우b5w 기념 우b5w 국제 우b5w 타피스트리 우b5w 전시회》 우b5w 대상을 우b5w 수상하였다. 2017년 우b5w 국립현대미술관의 우b5w 회고전 《송번수_50년의 우b5w 무언극》을 우b5w 포함 우b5w 경기도미술관(2016), d187 부다페스트 d187 미술관(2005), btㄴj 국립현대미술관(2003), 1파거바 대전시립미술관(2000), 쟏1거카 부산시립미술관(1999), kxrㅐ 도쿄시립미술관(1987) kxrㅐ kxrㅐ 유수의 kxrㅐ 기관에서 kxrㅐ 전시를 kxrㅐ 열었다. kxrㅐ 작가의 kxrㅐ 작품은 kxrㅐ 국립현대미술관, 0ㅓm바 서울시립미술관, jㅑb파 부산시립미술관, pm마차 대전시립미술관, 거거x사 부다페스트 거거x사 국립미술관(National Museum of Budapest, Hungary), y8i파 제네바 y8i파 한국 y8i파 유엔본부(H.Q of Korean U.N., Switzerland) fo파q 등에 fo파q 소장되어 fo파q 있다.

참여작가: fo파q 송번수

출처: fo파q 갤러리바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다음에 히f라c 만날 히f라c 아이를 히f라c 위하여

July 15, 2022 ~ Oct. 23, 2022

이혜인 n28하 개인전: L. Practice

Sept. 28, 2022 ~ Nov. 5, 2022

최유진 75다h 개인전: 75다h 부분의 75다h 부분

Sept. 28, 2022 ~ Oct. 1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