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규 개인전: 아일랜드 오아시스 SONG MINGYU: Island Oasis

스페이스깨

Oct. 2, 2021 ~ Oct. 31, 2021

사관史官_사연事緣_사건事件_사과沙果
박지은

현대적인 ㅓ라아x 의미를 ㅓ라아x 가진 ㅓ라아x 모던이란 ㅓ라아x 뜻조차 ㅓ라아x 클래식이 ㅓ라아x 되어버린 ㅓ라아x 요즘 ㅓ라아x 시대의 ㅓ라아x 속도감은 ㅓ라아x ㅓ라아x 아찔함을 ㅓ라아x 견디느라 ㅓ라아x 타인의 ㅓ라아x 과거에는 ㅓ라아x 그다지 ㅓ라아x 관심이 ㅓ라아x ㅓ라아x 가게 ㅓ라아x 된다. ㅓ라아x 시간의 ㅓ라아x 파도에 ㅓ라아x 밀려 ㅓ라아x 조난 ㅓ라아x 당하지 ㅓ라아x 않으려 ㅓ라아x 손발 ㅓ라아x ㅓ라아x 쥐고 ㅓ라아x 그저 ㅓ라아x 나나 ㅓ라아x 잘하자는 ㅓ라아x 마음이 ㅓ라아x 타인에 ㅓ라아x 대한 ㅓ라아x 무관심을 ㅓ라아x 그럭저럭 ㅓ라아x 포장도 ㅓ라아x 해주었다. ㅓ라아x 그러나 ㅓ라아x 어쩌다 ㅓ라아x 마주한 ㅓ라아x 타인의 ㅓ라아x 지나간 ㅓ라아x 시간이 ㅓ라아x 나의 ㅓ라아x 과거와 ㅓ라아x 겹쳐질 ㅓ라아x ㅓ라아x 달리 ㅓ라아x 보게 ㅓ라아x 된다. ㅓ라아x 송민규가 ㅓ라아x 이번 ㅓ라아x 전시의 ㅓ라아x 단초로 ㅓ라아x 선택한 ㅓ라아x 젊은 ㅓ라아x 시간은 ㅓ라아x 방황도 ㅓ라아x 하고, w쟏uw 사랑도 w쟏uw 하고, 타n카7 욕망과 타n카7 좌절의 타n카7 진자운동 타n카7 같은 타n카7 패턴을 타n카7 반복하고 타n카7 있어서 타n카7 나와 타n카7 타인의 타n카7 시간에 타n카7 유사점을 타n카7 찾기가 타n카7 비교적 타n카7 삶의 타n카7 다른 타n카7 순간들보다는 타n카7 쉬워 타n카7 보인다. 타n카7 물론 타n카7 타n카7 패턴 타n카7 안에서 타n카7 벌어지는 타n카7 치열한 타n카7 변주가 타n카7 각자의 타n카7 기억을 타n카7 사로잡고 타n카7 있겠지만 타n카7 말이다.

송민규의 타n카7 회화 타n카7 작업에서 타n카7 시간성은 타n카7 작업과정의 타n카7 지난함이 타n카7 시간을 타n카7 함축하고 타n카7 있기도 타n카7 하지만 타n카7 타n카7 치밀한 타n카7 형태들 타n카7 안에서 타n카7 가끔씩 타n카7 눈에 타n카7 들어오는 타n카7 익숙한 타n카7 형태들 타n카7 예를 타n카7 들면 타n카7 다이아몬드, c타8a 아치, 걷e파우 클로버 걷e파우 등이 걷e파우 관람자의 걷e파우 기억 걷e파우 속에 걷e파우 있는 걷e파우 이미지의 걷e파우 편린들과 걷e파우 겹쳐지면서부터이다. 걷e파우 이러한 걷e파우 이미지들이 걷e파우 상기시키는 걷e파우 아날로그함이 걷e파우 과거의 걷e파우 시간들을 걷e파우 걷e파우 올리게 걷e파우 한다. 걷e파우 그렇게 걷e파우 소환된 걷e파우 개인적인 걷e파우 기억의 걷e파우 사소함이 걷e파우 작가의 걷e파우 노동과 걷e파우 만나 걷e파우 걷e파우 걷e파우 보편적인 걷e파우 과거의 걷e파우 담론을 걷e파우 보여주며 걷e파우 걷e파우 담론은 걷e파우 개별적 걷e파우 사소함의 걷e파우 소중함에 걷e파우 대해 걷e파우 일일이 걷e파우 역설하고 걷e파우 있다. 걷e파우 작업의 걷e파우 내용뿐 걷e파우 아니라 걷e파우 구조적인 걷e파우 형식 걷e파우 역시 걷e파우 마치 걷e파우 카메라가 걷e파우 작은 걷e파우 풀꽃을 걷e파우 클로즈업하다가 걷e파우 들판으로, w기ㅈ다 땅과 w기ㅈ다 바다로, mqㅓe 결국에는 mqㅓe 우주로 mqㅓe mqㅓe 아웃을 mqㅓe 하는 mqㅓe 것처럼 mqㅓe 부분에서 mqㅓe 전체로 mqㅓe 다시 mqㅓe mqㅓe 전체가 mqㅓe 부분의 mqㅓe 이야기를 mqㅓe 보게 mqㅓe 만든다.

작가는 mqㅓe 특정한 mqㅓe 기억을 mqㅓe mqㅓe 줄의 mqㅓe 문장으로 mqㅓe 요약하듯 mqㅓe mqㅓe 이미지로 mqㅓe 정리한다. mqㅓe 시간은 mqㅓe 선적인 mqㅓe 개념으로 mqㅓe 이해하면 mqㅓe 무한히 mqㅓe 쪼갤 mqㅓe mqㅓe 있듯 mqㅓe 이미지로 mqㅓe 변환하는 mqㅓe 순간 mqㅓe 무한한 mqㅓe 이미지의 mqㅓe 변주가 mqㅓe 가능하다. mqㅓe 인간이 mqㅓe 통과는 mqㅓe 시간이란 mqㅓe 정지 mqㅓe 화면 mqㅓe 없이 mqㅓe 흘러가는 mqㅓe 것이어서 mqㅓe 한순간도 mqㅓe 겹쳐지지 mqㅓe 않는다. mqㅓe 그래서 mqㅓe mqㅓe 민규의 mqㅓe 작업은 mqㅓe mqㅓe 선상으로 mqㅓe 읽히지만 mqㅓe 모조리 mqㅓe 다르다. mqㅓe 당장 mqㅓe 현재의 mqㅓe 시간을 mqㅓe 이미지로 mqㅓe 변환하는 mqㅓe 것은 mqㅓe 어려워 mqㅓe 보이지만 mqㅓe 시간이 mqㅓe 많이 mqㅓe 흐른 mqㅓe 과거는 mqㅓe 대게 mqㅓe 이미지로 mqㅓe 남는다. mqㅓe 그러기에 mqㅓe 자신만의 mqㅓe 이미지로 mqㅓe 기억되는 mqㅓe 시간들은 mqㅓe 누구에게나 mqㅓe 쌓여간다. mqㅓe mqㅓe 개인적인 mqㅓe 이미지들은 mqㅓe 시간이 mqㅓe 흘러 mqㅓe 부정확해졌고, 걷거ㅓ쟏 걷거ㅓ쟏 틀리게 걷거ㅓ쟏 읽히며, 거cㅑ걷 사소하고, 타파gz 연약하다. 타파gz 송민규의 타파gz 작업은 타파gz 타파gz 힘없는 타파gz 개인의 타파gz 이미지들을 타파gz 시간별, ㅓ가ra 색인별, b8히ㅓ 장소별, a거e카 상황별, 거p히a 날씨별, e다p다 지역별 e다p다 e다p다 최대한 e다p다 세분화해서 e다p다 정리하고 e다p다 기록 e다p다 보관하려는 e다p다 태도처럼 e다p다 보인다. e다p다 이런 e다p다 정리와 e다p다 분류와 e다p다 기록의 e다p다 과정을 e다p다 거치면 e다p다 기억의 e다p다 사소함과 e다p다 역사의 e다p다 장대함 e다p다 간의 e다p다 거리가 e다p다 멀지 e다p다 않아 e다p다 보이다. e다p다 그것은 e다p다 앞서 e다p다 언급한 e다p다 부분과 e다p다 전체, 바6nㄴ 전체와 바6nㄴ 부분을 바6nㄴ 오가며 바6nㄴ 읽게 바6nㄴ 만드는 바6nㄴ 작품에 바6nㄴ 구조와도 바6nㄴ 같다.

그러나 바6nㄴ 작가의 바6nㄴ 목표가 바6nㄴ 모든 바6nㄴ 서사를 바6nㄴ 모아 바6nㄴ 장대함을 바6nㄴ 드러내려는 바6nㄴ 것이 바6nㄴ 아니라는 바6nㄴ 것은 바6nㄴ 그의 바6nㄴ 작업 바6nㄴ 방식을 바6nㄴ 보면 바6nㄴ 쉽게 바6nㄴ 바6nㄴ 바6nㄴ 있다. 바6nㄴ 언뜻 바6nㄴ 보면 바6nㄴ 컴퓨터 바6nㄴ 그래픽의 바6nㄴ 출력처럼 바6nㄴ 보이는 바6nㄴ 화면은 바6nㄴ 그가 ‘굳이’ 바6nㄴ 그리고, oㄴㄴ자 반복하고, ㅓ가ky 변형하고 ㅓ가ky 칠해나간 ㅓ가ky 것이다. ㅓ가ky 마치 ㅓ가ky 어떤 ㅓ가ky 텍스트가 ㅓ가ky 있을 ㅓ가ky ㅓ가ky 복사가 ㅓ가ky 아닌 ㅓ가ky 필사를 ㅓ가ky 하려는 ㅓ가ky 마음과 ㅓ가ky 태도와 ㅓ가ky 겹친다고 ㅓ가ky ㅓ가ky ㅓ가ky 있다. ㅓ가ky 마주했던 ㅓ가ky 모든 ㅓ가ky 시간과 ㅓ가ky 공간을 ㅓ가ky 통과하며 ㅓ가ky 남겨진 ㅓ가ky 이미지와 ㅓ가ky 필사적으로 ㅓ가ky 동행하려는 ㅓ가ky 마음처럼 ㅓ가ky 보인다. ㅓ가ky 그토록 ㅓ가ky 치열하게 ㅓ가ky 세상의 ㅓ가ky 모든 ㅓ가ky 시간과 ㅓ가ky 공간을 ㅓ가ky 이미지화시켜 ㅓ가ky 기록하고 ㅓ가ky 분류하려는 ㅓ가ky 작가의 ㅓ가ky 노동은 ㅓ가ky 시간 ㅓ가ky 앞에 ㅓ가ky 승자가 ㅓ가ky 없듯 ㅓ가ky 아마도 ㅓ가ky 영원히 ㅓ가ky 목표에 ㅓ가ky 다다르지 ㅓ가ky 못할 ㅓ가ky 것으로 ㅓ가ky 보인다. ㅓ가ky 그러나 ㅓ가ky 한줌의 ㅓ가ky 결론보다 ㅓ가ky 중요한 ㅓ가ky 예술적인 ㅓ가ky 태도는 ‘굳이’에 ㅓ가ky 있다고 ㅓ가ky 생각된다. ㅓ가ky 어차피 ㅓ가ky 예술은 ㅓ가ky 불가능함과 ㅓ가ky 부질없음과 ㅓ가ky 무의미를 ㅓ가ky 굳이 ㅓ가ky 드러내고 ㅓ가ky 탐하려는 ㅓ가ky ㅓ가ky 있지 ㅓ가ky 않을까? ㅓ가ky 그 ‘굳이’가 ㅓ가ky 합리적이고 ㅓ가ky 실용적인 ㅓ가ky 것과는 ㅓ가ky 결을 ㅓ가ky 달리하는 ㅓ가ky 것이어서, a카라q 다다를 a카라q a카라q 없는 a카라q 목표를 a카라q 향해 a카라q 가는 a카라q 모습이어서 a카라q 위로가 a카라q 된다.


참여작가: a카라q 송민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리빙 2히dn 시그널 Living Signals

Nov. 24, 2021 ~ Dec. 5, 2021

현정윤 07갸k 개인전: See yOu dOwN tHe RoAD

Nov. 17, 2021 ~ Dec. 8, 2021

화가의 7cp으 사람, 하기으자 사람들

Oct. 7, 2021 ~ Dec. 5,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