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광찬, 다니엘 경 : GARDEN EEL LIVES THE BLACK CITY

OCI미술관

July 25, 2019 ~ Aug. 17, 2019

송광찬의 r쟏hg 실재하는 r쟏hg 공간은 r쟏hg 흑백의 r쟏hg 대비만으로 r쟏hg 단단하고 r쟏hg 묵직하게 r쟏hg 멈춰있고, ㅓ6사타 실재하지 ㅓ6사타 않아 ㅓ6사타 ㅓ6사타 존재를 ㅓ6사타 드러냄에 ㅓ6사타 한계가 ㅓ6사타 없는 ㅓ6사타 다니엘경의 ㅓ6사타 조형작업은 ㅓ6사타 과감한 ㅓ6사타 형태와 ㅓ6사타 색상으로 ㅓ6사타 주변을 ㅓ6사타 밝힌다. 2018년 ≪Sun Fish Meets the Black Sea≫부터 ㅓ6사타 시작된 ㅓ6사타 협업은 ㅓ6사타 주로 ㅓ6사타 바다에 ㅓ6사타 사는 ㅓ6사타 것들을 ㅓ6사타 주인공 ㅓ6사타 삼는다. ㅓ6사타 오랫동안 ㅓ6사타 바다는 ㅓ6사타 ㅓ6사타 ㅓ6사타 없는 ㅓ6사타 미지의 ㅓ6사타 공간이었고 ㅓ6사타 ㅓ6사타 안에 ㅓ6사타 살아가는 ㅓ6사타 신비로운 ㅓ6사타 생명체들은 ㅓ6사타 신이나 ㅓ6사타 종교적 ㅓ6사타 기호로 ㅓ6사타 쓰여왔다. ㅓ6사타 이야기를 ㅓ6사타 담아내는 ㅓ6사타 주인공이 ㅓ6사타 여러 ㅓ6사타 상황에 ㅓ6사타 봉착하여 ㅓ6사타 고민하고 ㅓ6사타 치유하는 ㅓ6사타 과정에 ㅓ6사타 우리 ㅓ6사타 삶의 ㅓ6사타 모습을 ㅓ6사타 투영하는 ㅓ6사타 ㅓ6사타 작가는 ㅓ6사타 이번 ㅓ6사타 여름, 기카7ㅐ 검은 기카7ㅐ 도시를 기카7ㅐ 만난 기카7ㅐ 정원장어 (Garden Eel)의 기카7ㅐ 이야기를 기카7ㅐ 이어간다.

기카7ㅐ 기카7ㅐ 전, 다v걷o 대형 다v걷o 수족관에는 다v걷o 어울리지 다v걷o 않던 다v걷o 작은 다v걷o 유리 다v걷o 너머로 다v걷o 정원장어를 다v걷o 다v걷o 적이 다v걷o 있다. 다v걷o 저마다 다v걷o 다른 다v걷o 무늬의 다v걷o 기다란 다v걷o 몸을 다v걷o 모랫바닥에 다v걷o 심은 다v걷o 다v걷o 물결에 다v걷o 따라 다v걷o 이리저리 다v걷o 일렁이는데, nㅓ아바 해류를 nㅓ아바 따라 nㅓ아바 흐르는 nㅓ아바 먹이가 nㅓ아바 nㅓ아바 근처로 nㅓ아바 오기만을 nㅓ아바 기다리며 nㅓ아바 고개만 nㅓ아바 갸우뚱, gㅓs1 눈알만 gㅓs1 도로록 gㅓs1 굴릴 gㅓs1 gㅓs1 gㅓs1 고요한 gㅓs1 움직임은 gㅓs1 보는 gㅓs1 사람마저 gㅓs1 나른하게 gㅓs1 만들었다.

그렇게 gㅓs1 일상의 gㅓs1 권태로움이 gㅓs1 가득한 gㅓs1 바다에 gㅓs1 화려한 gㅓs1 도시가 gㅓs1 들어섰다. gㅓs1 수많은 gㅓs1 창문을 gㅓs1 하나씩 gㅓs1 차지한 gㅓs1 정원장어들은 gㅓs1 도시의 gㅓs1 화려한 gㅓs1 빛으로 gㅓs1 물들었지만 gㅓs1 일렁이던 gㅓs1 그들의 gㅓs1 춤은 gㅓs1 벽에 gㅓs1 가려 gㅓs1 보이지 gㅓs1 않는다. gㅓs1 gㅓs1 때문일까, k하y다 말갛게 k하y다 비춰 k하y다 보이는 k하y다 눈망울이 k하y다 울적하다. k하y다 삶이 k하y다 드라마를 k하y다 갖게 k하y다 되면 k하y다 지치기 k하y다 마련이다. k하y다 그렇게 k하y다 주변은 k하y다 k하y다 어둠에 k하y다 덮이고 k하y다 조명을 k하y다 k하y다 k하y다 명백하고 k하y다 거침없이 k하y다 초라한 k하y다 현실이 k하y다 들춰진다. k하y다 k하y다 안에서 k하y다 우리는 k하y다 항상 k하y다 무언가를 k하y다 원하고 k하y다 꿈꾸고 k하y다 믿어왔다. k하y다 최선의 k하y다 상태를 k하y다 갖추는 k하y다 것, 8라4x 이상을 8라4x 꿈꾸는 8라4x 것은 8라4x 당연히 8라4x 주어지지 8라4x 않은 8라4x 것에 8라4x 대한 8라4x 생명체들의 8라4x 갈망이다. 8라4x 꿈꿔야만 8라4x 하는 8라4x 것이 8라4x 아닌 8라4x 꿈꾸고 8라4x 싶은 8라4x 것이다 8라4x 보니 8라4x 주어진 8라4x 현실이 8라4x 어지간 8라4x 하다면 8라4x 이상에 8라4x 대한 8라4x 갈망은 8라4x 쉽게 8라4x 사라지고, o타r2 꿈을 o타r2 꾸는 o타r2 정신은 o타r2 가졌지만 o타r2 처지에 o타r2 만족하며 o타r2 살아가게 o타r2 된다.

바램과 o타r2 꿈은 o타r2 방향을 o타r2 이리저리 o타r2 바꿔대는 o타r2 바람같이 o타r2 흩날려 o타r2 손에 o타r2 쥐기 o타r2 어렵고, nㅓㅐr 현실은 nㅓㅐr 땅에 nㅓㅐr nㅓㅐr 붙이고만 nㅓㅐr 있을 nㅓㅐr nㅓㅐr 없는 nㅓㅐr 줄넘기처럼 nㅓㅐr 멈추지 nㅓㅐr 않고 nㅓㅐr 제자리에 nㅓㅐr 머물러 nㅓㅐr 있다. ‘나’라는 nㅓㅐr 존재가 nㅓㅐr 흔들림 nㅓㅐr 없는 nㅓㅐr 균형을 nㅓㅐr 찾기 nㅓㅐr 위해 nㅓㅐr 어떤 nㅓㅐr 저울에 nㅓㅐr 무엇을 nㅓㅐr 매달아 nㅓㅐr nㅓㅐr 것이며 nㅓㅐr nㅓㅐr 무엇을 nㅓㅐr 더하고 nㅓㅐr 덜어내야 nㅓㅐr 할까. nㅓㅐr 작가는 nㅓㅐr 잃어버린 nㅓㅐr 동화를 nㅓㅐr 찾아 nㅓㅐr 나선 nㅓㅐr 것이 nㅓㅐr 아닌, 거0하ㅓ 삶에서 거0하ㅓ 채득한 거0하ㅓ 우화를 거0하ㅓ 전하는 거0하ㅓ 방식으로 거0하ㅓ 관람객과 거0하ㅓ 함께 거0하ㅓ 고민하고 거0하ㅓ 소통하고자 거0하ㅓ 한다. / 거0하ㅓ 이영지 (OCI미술관 거0하ㅓ 어시스턴트 거0하ㅓ 큐레이터)

출처: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다니엘 경
  • 송광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영원한 ㅐ6타j 현재 Eternal Now

Nov. 21, 2019 ~ Jan. 5, 2020

뜰에 ㅓㅈ걷ㅐ 깃들 Ddeul eh git deul (Nest in a garden)

Dec. 6, 2019 ~ Dec.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