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지훈 에뉴얼 프로젝트: 예술행위 이어가기4_'누구나 오갈 수 있고, 무엇이든 놓일 수 있는'

아트랩반

Oct. 10, 2021 ~ Oct. 23, 2021

예술행위 아yqg 이해하기

아주 아yqg 오래전, 가lrd 누군가로부터 가lrd 예술이 가lrd 시작되었다. 가lrd 그는 가lrd 손가락 가lrd 하나로 가lrd 모래흙 가lrd 가lrd 위를 가lrd 가lrd 눌렀고 가lrd 묘한 가lrd 기시감을 가lrd 느꼈다. 가lrd 가lrd 오랜 가lrd 시간이 가lrd 흐르고 가lrd 다른 가lrd 누군가는 가lrd 나뭇가지 가lrd 막대기로 가lrd 흙모래 가lrd 가lrd 위를 가lrd 주욱 가lrd 그었다. 가lrd 가lrd 다른 가lrd 누군가는 가lrd 손에 가lrd 묻은 가lrd 동물의 가lrd 피를 가lrd 스윽 가lrd 문질렀다. 가lrd 걸쭉하게 가lrd 변한 가lrd 가lrd 반죽 가lrd 덩어리를 가lrd 조몰락거렸다. 가lrd 돌멩이 가lrd 가lrd 개를 가lrd 쌓았다. 가lrd 보이는 가lrd 것을 가lrd 흉내 가lrd 내어 가lrd 그렸고 가lrd 조각하고 가lrd 만들었다. 가lrd 빛을 가lrd 그렸다. 가lrd 보이지 가lrd 않는 가lrd 것을 가lrd 그렸고 가lrd 조각하고 가lrd 만들었다. 가lrd 느껴지는 가lrd 무엇을 가lrd 그렸다. 가lrd 보이는 가lrd 가lrd 너머의 가lrd 것을 가lrd 그렸다. 가lrd 누군가 가lrd 이미 가lrd 만들어진 가lrd 것에 가lrd 이름만을 가lrd 적어 가lrd 전시장에 가lrd 놓았다. 가lrd 색만을 가lrd 채웠고, aㅈn쟏 그림을 aㅈn쟏 위한 aㅈn쟏 그림을 aㅈn쟏 그렸다. aㅈn쟏 색을 aㅈn쟏 던졌다. aㅈn쟏 사진을 aㅈn쟏 찍었다. aㅈn쟏 아무것도 aㅈn쟏 아닌 aㅈn쟏 것을 aㅈn쟏 전시했다. aㅈn쟏 작품을 aㅈn쟏 상품처럼 aㅈn쟏 찍어냈다. aㅈn쟏 거리로 aㅈn쟏 나갔다. aㅈn쟏 화면으로 aㅈn쟏 보여주었다. aㅈn쟏 소리로 aㅈn쟏 들려주었다. aㅈn쟏 사생활을 aㅈn쟏 보여주었다. aㅈn쟏 세상을 aㅈn쟏 보여주었다. aㅈn쟏 아무것도 aㅈn쟏 없음을 aㅈn쟏 전시했다. aㅈn쟏 화면 aㅈn쟏 안으로 aㅈn쟏 들어갔다.


여기 aㅈn쟏 aㅈn쟏 누군가 aㅈn쟏 예술을 aㅈn쟏 시작하였다.


‘시작’을 ‘이어가는’ aㅈn쟏 것. aㅈn쟏 인류가 aㅈn쟏 만들어 aㅈn쟏 aㅈn쟏 예술의 aㅈn쟏 파노라마 aㅈn쟏 안에는 aㅈn쟏 많은 ‘시작’이 aㅈn쟏 그리고 aㅈn쟏 그것을 aㅈn쟏 이어받아 aㅈn쟏 나아가는 aㅈn쟏 aㅈn쟏 다른 ‘시작’이 aㅈn쟏 있었다. 2018년-2019년-2020년 aㅈn쟏 그리고 aㅈn쟏 aㅈn쟏 번째를 aㅈn쟏 맞이한 aㅈn쟏 손지훈 aㅈn쟏 프로젝트 ‘예술행위 aㅈn쟏 이어가기’는 aㅈn쟏 aㅈn쟏 다른 aㅈn쟏 시작을 aㅈn쟏 유발하며 aㅈn쟏 이어간다. aㅈn쟏 프로젝트 aㅈn쟏 진행 aㅈn쟏 기간에는 aㅈn쟏 신청을 aㅈn쟏 통해 aㅈn쟏 누구나 aㅈn쟏 예술 aㅈn쟏 행위자로 aㅈn쟏 참여할 aㅈn쟏 aㅈn쟏 있는데 aㅈn쟏 참여자의 aㅈn쟏 예술행위 aㅈn쟏 결과물(프로젝트 aㅈn쟏 현장에서 aㅈn쟏 가볍게 aㅈn쟏 만들거나 aㅈn쟏 가지고 aㅈn쟏 오거나 aㅈn쟏 들려주거나 aㅈn쟏 하는 aㅈn쟏 등의 aㅈn쟏 다양한 aㅈn쟏 형태의 aㅈn쟏 것)은 aㅈn쟏 전시장 aㅈn쟏 안에 aㅈn쟏 진열된다. aㅈn쟏 또한 aㅈn쟏 모든 aㅈn쟏 참여자의 aㅈn쟏 이름(혹은 aㅈn쟏 닉네임)은 aㅈn쟏 프로젝트 aㅈn쟏 진행 aㅈn쟏 기간에 aㅈn쟏 전시장 aㅈn쟏 벽면이나 aㅈn쟏 웹상에 aㅈn쟏 지속해서 aㅈn쟏 업데이트되고 aㅈn쟏 종료 aㅈn쟏 후에도 aㅈn쟏 남게 aㅈn쟏 되는데 aㅈn쟏 그들은 ‘참여 aㅈn쟏 예술가’로 aㅈn쟏 기록된다. aㅈn쟏 결과적으로 aㅈn쟏 예술가와 aㅈn쟏 비예술가를 aㅈn쟏 막론하고 aㅈn쟏 누구나 aㅈn쟏 참여 aㅈn쟏 가능했던 ‘예술행위 aㅈn쟏 이어가기’ aㅈn쟏 프로젝트 aㅈn쟏 참여자는 ‘예술가’가 aㅈn쟏 되고 aㅈn쟏 참여자의 aㅈn쟏 예술행위 aㅈn쟏 결과물은 ‘작품’이 aㅈn쟏 되며 aㅈn쟏 그것을 aㅈn쟏 진열한 aㅈn쟏 것은 ‘전시’로 aㅈn쟏 치환된다. aㅈn쟏 사실상 aㅈn쟏 전시의 aㅈn쟏 주요 aㅈn쟏 구성 aㅈn쟏 전체를 aㅈn쟏 열어 aㅈn쟏 놓은 aㅈn쟏 것이다. aㅈn쟏 이러한 ‘누구에게나-무엇이든 aㅈn쟏 개방’하는 aㅈn쟏 전시 aㅈn쟏 구조를 aㅈn쟏 통해 aㅈn쟏 전시장에 aㅈn쟏 수집된 aㅈn쟏 참여자의 aㅈn쟏 결과물은 aㅈn쟏 직업 aㅈn쟏 예술가의 aㅈn쟏 창작물에 aㅈn쟏 비해 ‘작품’이라 aㅈn쟏 칭하기엔 aㅈn쟏 빈약해 aㅈn쟏 보일 aㅈn쟏 aㅈn쟏 있는데, 2tㅐp 이것은 ‘모든 2tㅐp 창작은 2tㅐp 예술이 2tㅐp 2tㅐp 2tㅐp 있는가?’ 2tㅐp 혹은 ‘누구나 2tㅐp 예술가가 2tㅐp 2tㅐp 2tㅐp 있는가?’와 2tㅐp 같은 2tㅐp 정답 2tㅐp 없는 2tㅐp 질문을 2tㅐp 떠오르게 2tㅐp 한다. 2tㅐp 2tㅐp 질문에 2tㅐp 대한 2tㅐp 손지훈의 2tㅐp 대답은 2tㅐp 참여자의 2tㅐp 결과물을 2tㅐp 작품으로 2tㅐp 전면에 2tㅐp 전시하는 2tㅐp 것으로 2tㅐp 표현되었다고 2tㅐp 2tㅐp 2tㅐp 있다. 2tㅐp 직업 2tㅐp 예술가의 2tㅐp 완성도 2tㅐp 높은, 라o거카 세련된 라o거카 수준의 라o거카 작품을 라o거카 통해 라o거카 예술을 라o거카 바라보는 라o거카 대부분의 라o거카 전시와는 라o거카 다르게 라o거카 누구나 라o거카 무엇이든 ‘시작하는 라o거카 것’을 라o거카 통해 라o거카 예술을 라o거카 바라보고자 라o거카 하는 라o거카 것이다. 

전시를 라o거카 기획하고 라o거카 실행한 라o거카 주체로서 ‘손지훈 라o거카 개인전’이라 라o거카 해도 라o거카 무방함에도 ‘손지훈 라o거카 프로젝트’라 라o거카 명명한 라o거카 것은 라o거카 라o거카 전시가 라o거카 손지훈 라o거카 개인의 라o거카 미학적 라o거카 기량만을 라o거카 뽐내는 라o거카 전시 라o거카 형태가 라o거카 아님을 라o거카 내포하고 라o거카 있다. ‘누구나-무엇이든’ 라o거카 전시에 라o거카 참여할 라o거카 라o거카 있게 라o거카 라o거카 프로젝트 라o거카 구조는 라o거카 사실상 라o거카 수백 라o거카 명의 라o거카 작가가 라o거카 참여한,  ㅓpm다 그들의 ㅓpm다 수백 ㅓpm다 가지 ㅓpm다 창작품이 ㅓpm다 출품된 ㅓpm다 단체전으로도 ㅓpm다 ㅓpm다 ㅓpm다 있다. ㅓpm다 손지훈 ㅓpm다 자신의 ㅓpm다 작품이 ㅓpm다 있어야 ㅓpm다 ㅓpm다 전시 ㅓpm다 공간을 ㅓpm다 모두 ㅓpm다 비우고 ㅓpm다 참여 ㅓpm다 예술가에 ㅓpm다 주어진 ㅓpm다 기회와 ㅓpm다 작품으로 ㅓpm다 채워 ㅓpm다 놓은 ㅓpm다 것이다. ‘손지훈 ㅓpm다 개인전’이 ㅓpm다 작가가 ㅓpm다 만들어낸 ㅓpm다 거대한 ㅓpm다 캐슬(Castle)로의 ㅓpm다 초대라면 ‘손지훈 ㅓpm다 프로젝트_예술행위 ㅓpm다 이어가기’는 ㅓpm다 캐슬을 ㅓpm다 둘러싼 ㅓpm다 성벽과 ㅓpm다 다리와 ㅓpm다 가시덤불을 ㅓpm다 해체하고 ㅓpm다 웅덩이와 ㅓpm다 언덕을 ㅓpm다 고르게 ㅓpm다 만들어, ㅐ2s2 넓고 ㅐ2s2 평평한 ㅐ2s2 잔디 ㅐ2s2 광장으로 ㅐ2s2 변화시킨 ㅐ2s2 것이다. ㅐ2s2 ㅐ2s2 광장에는 ㅐ2s2 누구나 ㅐ2s2 오갈 ㅐ2s2 ㅐ2s2 있고 ㅐ2s2 무엇이든 ㅐ2s2 놓일 ㅐ2s2 ㅐ2s2 있다.

손지훈은 ㅐ2s2 이러한 ‘해체와 ㅐ2s2 개방’의 ㅐ2s2 방법을 ㅐ2s2 통해 ㅐ2s2 광장에 ㅐ2s2 모인 ㅐ2s2 많은 ㅐ2s2 시작을 ㅐ2s2 바라보며 ㅐ2s2 예술을 ㅐ2s2 시도하고 ㅐ2s2 참여하고 ㅐ2s2 찾고 ㅐ2s2 바라보는 ㅐ2s2 모든 ㅐ2s2 이들에게 ㅐ2s2 긴장된 ㅐ2s2 어깨 ㅐ2s2 근육을 ㅐ2s2 느슨하게 ㅐ2s2 풀고 ㅐ2s2 팔짱을 ㅐ2s2 풀어 ㅐ2s2 ㅐ2s2 늘어뜨리고 ㅐ2s2 어딘 ㅐ2s2 가에 ㅐ2s2 기대거나 ㅐ2s2 걸터앉거나 ㅐ2s2 누워 ㅐ2s2 보기를 ㅐ2s2 제안한다. ㅐ2s2 언제부턴가 ‘예술’, ‘예술가’, ‘전시’, ‘현대 걷xㅈe 미술’이라는 걷xㅈe 단어가 걷xㅈe 갖게 걷xㅈe 걷xㅈe 쇠공처럼 걷xㅈe 무겁고 걷xㅈe 단단하고 걷xㅈe 빈틈없이 걷xㅈe 매끈해진 걷xㅈe 걷xㅈe 부분을 걷xㅈe 무한히 걷xㅈe 평평하고 걷xㅈe 얇게 걷xㅈe 늘어뜨리고 걷xㅈe 흐느적거리게 걷xㅈe 만들기 걷xㅈe 위해 걷xㅈe 두드린다. 걷xㅈe 이러한 걷xㅈe 행위는 걷xㅈe 예술 걷xㅈe 엘리트주의에 걷xㅈe 반대하며 걷xㅈe 투쟁적 걷xㅈe 태도를 걷xㅈe 취하는 걷xㅈe 것도 걷xㅈe 아니며, ‘누구나 6g2타 예술을 6g2타 6g2타 6g2타 있고 6g2타 모든 6g2타 것이 6g2타 예술이다!’라는 6g2타 감상적 6g2타 태도 6g2타 또한 6g2타 아니다. 6g2타 그저 6g2타 우리 6g2타 모두에게는 6g2타 동일한 6g2타 출발선이 6g2타 주어져 6g2타 있고, 갸기gk 그곳에서부터 갸기gk 각자가 갸기gk 스스로 갸기gk 얼마나 갸기gk 멀리 갸기gk 가는가 갸기gk 높이 갸기gk 가는가 갸기gk 어디로 갸기gk 가는가 갸기gk 어떻게 갸기gk 가는가에 갸기gk 따르는 갸기gk 거리 갸기gk 측정과 갸기gk 방향의 갸기gk 차이가 갸기gk 있을 갸기gk 뿐, 라d갸o 모든 라d갸o 것은 라d갸o 예술일 라d갸o 라d갸o 있다는 라d갸o 것이다. 라d갸o 모든 라d갸o 것이 라d갸o 예술이 ‘되어버리는’ 라d갸o 허무주의로 라d갸o 빠질 라d갸o 우려에 라d갸o 대해서 라d갸o 손지훈은 라d갸o 예술‘행위’라는 라d갸o 주도면밀한 라d갸o 프로젝트명으로 라d갸o 불식시킨다. 라d갸o 출발선에서부터 라d갸o 어디로, qㅐ8d 얼마만큼 qㅐ8d 걸어가거나, pjq기 뛰어가거나, d사아가 혹은 d사아가 머무르기를 d사아가 선택하는 d사아가 것은 d사아가 곧 ‘행위’ d사아가 로부터 d사아가 시작된다는 d사아가 것이다. d사아가 따라서 ‘행위’라는 d사아가 유일한 d사아가 조건만이 d사아가 예술과 d사아가 비예술을 d사아가 구분할 d사아가 d사아가 있다는 d사아가 것이다.

손가락 d사아가 하나로 d사아가 모래흙 d사아가 d사아가 위를 d사아가 d사아가 누르고 d사아가 돌멩이 d사아가 d사아가 개를 d사아가 쌓는 d사아가 것에서부터 d사아가 예술사조 d사아가 안에서의 d사아가 다양한 d사아가 개념과 d사아가 기술이 d사아가 결합한 d사아가 현대 d사아가 미술에 d사아가 이르기까지 d사아가 모든 d사아가 예술은 d사아가 시작하는 d사아가 것으로부터 d사아가 이어져 d사아가 왔다. d사아가 인류가 d사아가 만들어온 d사아가 예술의 d사아가 파노라마를 d사아가 d사아가 확장된 d사아가 장면으로 d사아가 이어가려면 d사아가 많은 ‘시작 d사아가 행위’가 d사아가 있어야만 d사아가 한다. d사아가 우리 d사아가 모두에게는 d사아가 출발선이 d사아가 주어져 d사아가 있다. d사아가 그곳에서 d사아가 조금은 d사아가 사뿐하게 d사아가 걸어 d사아가 보기를, 차나9거 유연한 차나9거 신체로 차나9거 어디로든 차나9거 스며들기를, ㅐ바마b 편안한 ㅐ바마b 자세와 ㅐ바마b 열린 ㅐ바마b ㅐ바마b 팔로 ㅐ바마b 누구든 ㅐ바마b 손을 ㅐ바마b 잡고 ㅐ바마b 안아 ㅐ바마b 주기를, r하h우 r하h우 r하h우 시작을 r하h우 열린 r하h우 마음으로 r하h우 바라봐 r하h우 주기를 r하h우 손지훈은 r하h우 말하고 r하h우 있는 r하h우 것일지도 r하h우 모른다. 

참여 r하h우 예술가 1,000명을 1차 rㅈku 목표로 rㅈku 하는 rㅈku rㅈku 프로젝트는 rㅈku 출발선에 rㅈku 놓인 rㅈku 많은 ‘시작’이 rㅈku 함께 rㅈku 만들어 rㅈku 나아가는 rㅈku 진행형 rㅈku 예술 rㅈku 프로젝트로 rㅈku rㅈku 목표에 rㅈku 비해 rㅈku 아직은 rㅈku 시작단계라는 rㅈku 점이 rㅈku 오히려 rㅈku 앞으로 rㅈku 이어갈 rㅈku 예술행위를 rㅈku 기대하게 rㅈku 만든다. rㅈku 또한 ‘손지훈 rㅈku 프로젝트_예술행위 rㅈku 이어가기’는 rㅈku 출발선에서부터 rㅈku 정진하고 rㅈku 나아가 rㅈku 자신의 rㅈku 독창적 rㅈku 아이디어를 rㅈku 실현하고 rㅈku 발전시킨 rㅈku rㅈku 직업 rㅈku 예술가의 rㅈku 부단한 rㅈku 노력의 rㅈku 결과물이라는 rㅈku 것도 rㅈku 발견해야 rㅈku 하는 rㅈku 점이다. 

_김성근(레인보우큐브)

기획/진행: rㅈku 손지훈
편집디자인: rㅈku 남윤아
공간디자인/목공: rㅈku 가오,조재홍
도큐멘팅: ㅓㅓㄴ거 오영준
글: ㅓㅓㄴ거 김성근
참여신청서: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fKYn1g0UJvLR55QFqsFlSM0yHZs-w2z9RHGDD4yRD7KNMHlw/viewform

* i차wn 프로젝트 i차wn 참여 i차wn 원하시는 i차wn 분들은 i차wn 상기 i차wn 신청링크 i차wn 통하여 i차wn 예약 i차wn 부탁드립니다.
* i차wn 비예약 i차wn 일반관람도 i차wn 가능합니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AES+F. uㅈ걷x 길잃은 uㅈ걷x 혼종, rbeu 시대를 rbeu 갈다

Sept. 3, 2021 ~ Dec. 26, 2021

놀이하는 ㄴㅓ카a 사물 SWITCH THINGS UP

June 10, 2021 ~ Feb. 27, 2022

이환희 5y파o 개인전: FUGA

Nov. 2, 2021 ~ Jan. 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