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와 무게의 [ ] 균형

아트센터 예술의 시간

Jan. 14, 2021 ~ March 27, 2021

속도와 is하자 무게의 [     ] is하자 균형?

여기 is하자 퀴즈가 is하자 하나 is하자 있다. is하자 속도와 is하자 무게의 [     ] is하자 균형의 is하자 빈칸을 is하자 채워야 is하자 하는 is하자 문제이다. is하자 알다시피 is하자 속도는 is하자 어떤 is하자 물체의 is하자 위치 is하자 변위를 is하자 변화가 is하자 일어난 is하자 시간 is하자 간격으로 is하자 나눈 is하자 값이고, va0s 무게는 va0s 물체에 va0s 가하는 va0s 중력의 va0s 정도이다. va0s 스피드와 va0s 질량은 va0s 어떤 va0s 관계에 va0s 놓여 va0s 있을까? va0s 비평가는 va0s 언어로 va0s 세상을 va0s 풀이하는 va0s 사람이다. va0s 단어가 va0s 가지고 va0s 있는 va0s 어원과 va0s 정의, 기epㅓ 그리고 기epㅓ 개인적인 기epㅓ 경험과 기epㅓ 사회적인 기epㅓ 영향력까지 기epㅓ 동원하여 기epㅓ 총체적인 기epㅓ 실재 기epㅓ 개념을 기epㅓ 가늠하려 기epㅓ 한다. 기epㅓ 하지만 기epㅓ 불행히도 기epㅓ 이것은 기epㅓ 개념 기epㅓ 접근으로만 기epㅓ 기epㅓ 기epㅓ 있는 기epㅓ 퀴즈가 기epㅓ 아니다.

속도와 기epㅓ 무게의 기epㅓ 균형 기epㅓ 관계를 기epㅓ 묻는 기epㅓ 기epㅓ 질문은 기epㅓ 금천구 기epㅓ 독산동에 기epㅓ 위치한 기epㅓ 전시 기epㅓ 문화 기epㅓ 공간 ‘예술의 기epㅓ 시간’의 기epㅓ 지역기반 기epㅓ 프로젝트의 기epㅓ 제목이다. 기epㅓ 기epㅓ 프로젝트는 기epㅓ 매년 기epㅓ 프로젝트 기epㅓ 참여 기epㅓ 작가가 기epㅓ 금천구 기epㅓ 일대를 기epㅓ 리서치 기epㅓ 하여 기epㅓ 결과 기epㅓ 보고전을 기epㅓ 발표하는 기epㅓ 프로젝트이다. 기epㅓ 예술의 기epㅓ 시간의 기epㅓ 모기업 (주)영일프레시젼은 기epㅓ 독산동에서 40년 기epㅓ 기epㅓ 반도체 기epㅓ 부품 기epㅓ 제조업체로 기epㅓ 굴지의 기epㅓ 시간을 기epㅓ 견딘 기epㅓ 회사이다. 기epㅓ 상대적으로 기epㅓ 문화 기epㅓ 불모지였던 기epㅓ 이곳 기epㅓ 독산동에 기epㅓ 예술 기epㅓ 공간이 기epㅓ 들어온다는 기epㅓ 소식을 기epㅓ 들었을 기epㅓ 기epㅓ 반가운 기epㅓ 마음이 기epㅓ 컸다.

기epㅓ 프로젝트는 기epㅓ 기epㅓ 개의 기epㅓ 축으로 기epㅓ 분석되어야 기epㅓ 한다. 기epㅓ 기epㅓ 번째는 기epㅓ 금천구 기epㅓ 일대 기epㅓ 도시 기epㅓ 특색과 기epㅓ 예술의 기epㅓ 시간이다. 기epㅓ 기epㅓ 번째는 ‘지역기반 기epㅓ 예술 기epㅓ 프로젝트’ 기epㅓ 혹은 ‘커뮤니티 기epㅓ 아트(community art)’라고 기epㅓ 하는 기epㅓ 장소특정적(site-specific) 기epㅓ 예술 기epㅓ 장르이다. 기epㅓ 여기서는 기epㅓ 기epㅓ 축을 기epㅓ 중심으로 기epㅓ 속도와 기epㅓ 무게의 기epㅓ 균형 기epㅓ 관계를 기epㅓ 묻는 기epㅓ 지극히 기epㅓ 철학적이고 기epㅓ 추상적인 기epㅓ 문제를 기epㅓ 분석한 기epㅓ 뒤, tㅈㅓ자 다시 tㅈㅓ자 예술의 tㅈㅓ자 시간에서 tㅈㅓ자 전시되는 tㅈㅓ자 시각예술의 tㅈㅓ자 조각들로 tㅈㅓ자 문제를 tㅈㅓ자 봉합하려고 tㅈㅓ자 한다. tㅈㅓ자 비평가의 tㅈㅓ자 협소한 tㅈㅓ자 언어의 tㅈㅓ자 세계를 tㅈㅓ자 타파하고 tㅈㅓ자 문제를 tㅈㅓ자 해결하는 tㅈㅓ자 tㅈㅓ자 예술가들이 tㅈㅓ자 힘이 tㅈㅓ자 되어줄 tㅈㅓ자 것이다.

금천구는 tㅈㅓ자 한국의 tㅈㅓ자 제조 tㅈㅓ자 산업의 tㅈㅓ자 역사와 tㅈㅓ자 그로 tㅈㅓ자 인한 tㅈㅓ자 사회계급을 tㅈㅓ자 언급할 tㅈㅓ자 tㅈㅓ자 빠져서는 tㅈㅓ자 tㅈㅓ자 tㅈㅓ자 장소이다. 1960년대 tㅈㅓ자 구로구와 tㅈㅓ자 금천구 tㅈㅓ자 일대는 ‘구로공단’이라는 tㅈㅓ자 이름의 tㅈㅓ자 한국 tㅈㅓ자 주요 tㅈㅓ자 수출산업공단으로 tㅈㅓ자 조성되었다. 2000년대 tㅈㅓ자 들어서는 tㅈㅓ자 첨단산업 tㅈㅓ자 위주로 tㅈㅓ자 산업 tㅈㅓ자 구조가 tㅈㅓ자 재편되며 tㅈㅓ자 구로는 ‘구로 tㅈㅓ자 디지털단지’, 기mㅐ9 금천은 ‘가산 기mㅐ9 디지털단지’로 기mㅐ9 명칭이 기mㅐ9 바뀌었지만 기mㅐ9 여전히 ‘구로공단’은 기mㅐ9 한국사회에서 기mㅐ9 특정한 기mㅐ9 정서와 기mㅐ9 향수까지도 기mㅐ9 불러일으키는 기mㅐ9 무형적 기mㅐ9 실체이며, 자kㅓu 지금도 자kㅓu 여전히 자kㅓu 자kㅓu 지역은 자kㅓu 제조업에 자kㅓu 종사하는 자kㅓu 노동자들의 자kㅓu 일터이자 자kㅓu 산업의 자kㅓu 현장이다. 자kㅓu 노동자 자kㅓu 계급과 자kㅓu 도시의 자kㅓu 지역성이 자kㅓu 예술가들과 자kㅓu 조우할 자kㅓu 자kㅓu 종종 자kㅓu 새로운 자kㅓu 예술이 자kㅓu 탄생할 자kㅓu 때가 자kㅓu 있는데, 8ldㄴ 한국의 8ldㄴ 노동문학의 8ldㄴ 영감의 8ldㄴ 원천이 8ldㄴ 되었던 8ldㄴ 장소 8ldㄴ 역시 8ldㄴ 구로공단이다. 8ldㄴ 대표적인 8ldㄴ 작품이 8ldㄴ 바로 8ldㄴ 조세희가 1978년 8ldㄴ 발표한 『난장이가 8ldㄴ 쏘아 8ldㄴ 올린 8ldㄴ 작은 8ldㄴ 공』으로, y09다 한국 y09다 문학의 y09다 보석과도 y09다 같은 y09다 y09다 소설 y09다 속에 y09다 구체적인 y09다 지명이 y09다 등장하지는 y09다 않지만 y09다 작가는 y09다 구로구 y09다 가리봉동을 y09다 비롯해 y09다 인천 y09다 동구, 2cㅈ4 종로구 2cㅈ4 무악동, ㅑv거e 동대문구 ㅑv거e 면목동 ㅑv거e 등을 ㅑv거e 취재하여 ㅑv거e 창작에 ㅑv거e 참고했다고 ㅑv거e 밝힌 ㅑv거e ㅑv거e 있다. ㅑv거e 그밖에도 1987년 ㅑv거e 이문열이 ㅑv거e 발표한『구로아리랑』, 카걷yo 신경숙의『외딴 카걷yo 방』(1995), ze7하 박범신의『나마스떼』(2006) ze7하 역시 ze7하 노동 ze7하 문학이라는 ze7하 특수 ze7하 한국문학 ze7하 장르에 ze7하 종속되며 ze7하 구로공단의 ze7하 현장과 ze7하 한국사회 ze7하 하층 ze7하 계급을 ze7하 묘사하며 ze7하 결국은 ze7하 합치되지 ze7하 못한 ze7하 노동자 ze7하 연대와 ze7하 한국사회의 ze7하 모순을 ze7하 폭로하고 ze7하 있다는 ze7하 공통점을 ze7하 가지고 ze7하 있다.

노동문학이 ze7하 노동자와 ze7하 하층 ze7하 계급의 ze7하 불행과 ze7하 에너지를 ze7하 바탕으로 ze7하 한국사회의 ze7하 부조리를 ze7하 고발하는 ze7하 형식을 ze7하 띠는 ze7하 것으로 ze7하 구로공단의 ze7하 지역성을 ze7하 다루고 ze7하 있는 ze7하 ze7하 반해, xw차우 시각예술이 xw차우 지역성을 xw차우 다루는 xw차우 방식은 xw차우 조금 xw차우 다른 xw차우 차원에서 xw차우 진행되어 xw차우 왔다. 1970년대 xw차우 서구에서 ‘공동체 xw차우 미술’이라는 xw차우 이름으로 xw차우 시작된 xw차우 xw차우 새로운 xw차우 장르의 xw차우 미술사조는 xw차우 현대미술이 xw차우 미술관이나 xw차우 박물관에서 xw차우 벗어나 xw차우 사회로, r카4기 삶으로, ab우갸 행동으로 ab우갸 행해져야 ab우갸 한다는 ab우갸 신념을 ab우갸 기반으로 ab우갸 한다. 2000년대 ab우갸 초반부터 ab우갸 한국에서도 ab우갸 ab우갸 주도 ab우갸 형식으로 ab우갸 폭발적으로 ab우갸 증가하였고, 갸ㅑ거7 특정 갸ㅑ거7 지역을 갸ㅑ거7 기반으로 갸ㅑ거7 예술가들이 갸ㅑ거7 리서치 갸ㅑ거7 갸ㅑ거7 진행하고 갸ㅑ거7 예술 갸ㅑ거7 작품으로 갸ㅑ거7 재해석한다든가, ys사e ys사e 나아가서는 ys사e 커뮤니티 ys사e 주민들과 ys사e 함께 ys사e 프로젝트를 ys사e 진행하는 ys사e 것들이 ys사e 심심치 ys사e 않게 ys사e 눈에 ys사e 띄었다.

이런 ys사e 맥락에서 ys사e 예술의 ys사e 시간에서 ys사e 진행하는 ys사e 이번 ys사e 지역기반 ys사e 프로젝트는 ys사e 예술가들의 ys사e 해석에 ys사e 가장 ys사e ys사e 방점이 ys사e 놓일 ys사e 수밖에 ys사e 없다. <속도와 ys사e 무게의 [     ] ys사e 균형>에 ys사e 참여하는 ys사e 작가는 ys사e ys사e ys사e 명이다. ys사e 설치 ys사e 작가 ys사e 김상현, 걷파28 김시하, 카olㅐ 홍세진 카olㅐ 그리고 카olㅐ 스페셜 카olㅐ 아티스트로 카olㅐ 초청된 카olㅐ 미디어 카olㅐ 아티스 카olㅐ 카olㅐ 유비호이다. 카olㅐ 작가들에게 카olㅐ 금천 카olㅐ 일대는 카olㅐ 각각의 카olㅐ 다른 카olㅐ 시각적인 카olㅐ 이미지와 카olㅐ 스토리를 카olㅐ 가지고 카olㅐ 있다. 카olㅐ 김상현 카olㅐ 작가는 카olㅐ 거시적인 카olㅐ 관점에서 카olㅐ 과거 카olㅐ 제조단지의 카olㅐ 노동집약적인 카olㅐ 현장과 카olㅐ 현재의 카olㅐ 난개발이 카olㅐ 뒤섞여 카olㅐ 미래의 카olㅐ 희망까지 카olㅐ 품고 카olㅐ 있는 카olㅐ 복합 카olㅐ 단지로 카olㅐ 독산동을 카olㅐ 바라본다. 카olㅐ 김시하 카olㅐ 작가에게 카olㅐ 구로공단은 카olㅐ 괴담과 카olㅐ 시각작가 카olㅐ 특유의 카olㅐ 파편적인 카olㅐ 이미지로 카olㅐ 각인되고, ㄴ거kㅐ 홍세진 ㄴ거kㅐ 작가는 ㄴ거kㅐ 서울문화재단에서 ㄴ거kㅐ 운영하는 ㄴ거kㅐ 금천구 ㄴ거kㅐ 소재 ㄴ거kㅐ 아트 ㄴ거kㅐ 레지던시 ㄴ거kㅐ 금천예술공장에서 ㄴ거kㅐ 입주 ㄴ거kㅐ 경험을 ㄴ거kㅐ 통해 ㄴ거kㅐ ㄴ거kㅐ ㄴ거kㅐ 가까이 ㄴ거kㅐ ㄴ거kㅐ 동네를 ㄴ거kㅐ 관찰한 ㄴ거kㅐ ㄴ거kㅐ 있다.

김상현 ㄴ거kㅐ 작가의 ㄴ거kㅐ 해석은 ㄴ거kㅐ 직관적이면서 ㄴ거kㅐ 상징적이다. ㄴ거kㅐ 작가는 ㄴ거kㅐ 기계 ㄴ거kㅐ 생산적인 ㄴ거kㅐ 결과물을 ㄴ거kㅐ 통해 ㄴ거kㅐ 영일프레시젼의 ㄴ거kㅐ 역사와 ㄴ거kㅐ 공단의 ㄴ거kㅐ 분위기를 ㄴ거kㅐ 연출하고자 ㄴ거kㅐ 했다. ㄴ거kㅐ 실제 ㄴ거kㅐ 프레스기를 ㄴ거kㅐ 통해 ㄴ거kㅐ 제작된 ㄴ거kㅐ 방열판은 ㄴ거kㅐ 기계 ㄴ거kㅐ 공정 ㄴ거kㅐ 생산물이라는 ㄴ거kㅐ 상징을 ㄴ거kㅐ 나타내고, 자h기g 스테인리스 자h기g 스틸 자h기g 재료를 자h기g 사용해 자h기g 만든 자h기g 레드/ 자h기g 블루/그린/오렌지 자h기g 작품은 자h기g 판금 자h기g 제작이 자h기g 잦은 자h기g 금천 자h기g 공단의 자h기g 문화를 자h기g 나타낸다. 자h기g 또한 자h기g 공장에 자h기g 맡겨 자h기g 음각으로 자h기g 제작된 자h기g 드로잉, 8거1ㅓ 시간의 8거1ㅓ 흔적을 8거1ㅓ 보여주고자 8거1ㅓ 의도적으로 8거1ㅓ 삭제된 8거1ㅓ 사진과 8거1ㅓ 프로젝션 8거1ㅓ 등도 8거1ㅓ 모두 8거1ㅓ 작가의 8거1ㅓ 기획 8거1ㅓ 하에 8거1ㅓ 제작되었다. 8거1ㅓ 하지만 8거1ㅓ 가장 8거1ㅓ 인상적인 8거1ㅓ 것은 8거1ㅓ 오랜 8거1ㅓ 기간 8거1ㅓ 회사의 8거1ㅓ 역사를 8거1ㅓ 몸으로 8거1ㅓ 버텨온 8거1ㅓ 유압 8거1ㅓ 프레스기가 8거1ㅓ 전시되고 8거1ㅓ 있다는 8거1ㅓ 점이다. 8거1ㅓ 8거1ㅓ 작품은 8거1ㅓ 공장의 8거1ㅓ 기계와 8거1ㅓ 노동의 8거1ㅓ 역사를 8거1ㅓ 대변할 8거1ㅓ 8거1ㅓ 있는 8거1ㅓ 작품을 8거1ㅓ 고민했던 8거1ㅓ 작가의 8거1ㅓ 의도가 8거1ㅓ 반영되었다.

김시하 8거1ㅓ 작가의 8거1ㅓ 작업은 8거1ㅓ 보다 8거1ㅓ 공간 8거1ㅓ 활용적이며 8거1ㅓ 은유적이다. 8거1ㅓ 작가는 8거1ㅓ 영일프레시젼의 8거1ㅓ 대표적 8거1ㅓ 제품인 8거1ㅓ 방열그리스에 8거1ㅓ 착안하여, ㅓㅐdㄴ 방열판의 ㅓㅐdㄴ 온도 ㅓㅐdㄴ 조절 ㅓㅐdㄴ 기능을 ㅓㅐdㄴ 작업의 ㅓㅐdㄴ 테마로 ㅓㅐdㄴ 가져와 ㅓㅐdㄴ 시각적 ㅓㅐdㄴ 공간 ㅓㅐdㄴ 설치물을 ㅓㅐdㄴ 구현하였다. ㅓㅐdㄴ 고온을 ㅓㅐdㄴ 상징하는 ㅓㅐdㄴ 붉은 ㅓㅐdㄴ 빛의 ㅓㅐdㄴ 전등과 ㅓㅐdㄴ 저온을 ㅓㅐdㄴ 상징하는 ㅓㅐdㄴ 창문의 ㅓㅐdㄴ 푸른색 ㅓㅐdㄴ 시트지, p하s9 바닥에 p하s9 깔린 p하s9 스테인리스 p하s9 스틸 p하s9 폐자재 p하s9 p하s9 p하s9 개의 p하s9 빛이 p하s9 p하s9 공간에서 p하s9 만나는 p하s9 상황을 p하s9 연출함으로써 ‘적정온도’를 p하s9 시각적으로 p하s9 구현하고자 p하s9 하였다. p하s9 작가 p하s9 특유의 p하s9 미니멀한 p하s9 공간 p하s9 연출과 p하s9 서늘한 p하s9 분위기를 p하s9 배치하였다.

홍세진 p하s9 작가의 p하s9 작업은 p하s9 참여 p하s9 작가의 p하s9 작업 p하s9 중에서 p하s9 가장 p하s9 기술의 p하s9 미래를 p하s9 답보하면서도 p하s9 지극히 p하s9 개인적인 p하s9 서사를 p하s9 응축하고 p하s9 있다. p하s9 출품작 <바늘의 p하s9 끝>의 p하s9 경우 p하s9 다양한 p하s9 사이즈와 p하s9 질감의 ‘구’의 p하s9 형태들을 p하s9 전시하고 p하s9 있는데, 다35n 이것은 다35n 작가가 다35n 오랜 다35n 기간 다35n 착용해 다35n 다35n 보청기의 다35n 메타포이기도 다35n 하다. 다35n 작가는 다35n 보청 다35n 기계의 다35n 진화과정과 다35n 더불어 다35n 기계의 다35n 센서와 다35n 감각에 다35n 대한 다35n 호기심과 다35n 나아가 다35n 인공지능 다35n 기술이 다35n 실현화 다35n 다35n 미래에 다35n 대한 다35n 예술가의 다35n 해석을 다35n 설치 다35n 시각 다35n 예술품으로 다35n 늘어놓는다. 다35n 다35n 작업은 다35n 아주 다35n 다35n 구의 다35n 형태부터 다35n 테이블에 다35n 오밀조밀 다35n 배치된 다35n 작은 다35n 구들의 다35n 다양한 다35n 형태와 다35n 재질을 다35n 바라보는 다35n 재미가 다35n 있는 다35n 작업이다.

마지막으로 다35n 미디어 다35n 아티스트 다35n 유비호의 다35n 감동적인 다35n 다35n 영상 다35n 작품 <무현금_수행>, <무현금_날 ㅓㅓ63 숨>은 ㅓㅓ63 무형문화재의 ㅓㅓ63 노동을 ㅓㅓ63 흑백 ㅓㅓ63 영상으로 ㅓㅓ63 담아 ㅓㅓ63 전시의 ㅓㅓ63 균형을 ㅓㅓ63 맞추고 ㅓㅓ63 있다. ㅓㅓ63 무현금은 ㅓㅓ63 줄이 ㅓㅓ63 없는 ㅓㅓ63 거문고를 ㅓㅓ63 뜻하는데 ㅓㅓ63 유비호 ㅓㅓ63 작가의 ㅓㅓ63 카메라는 ㅓㅓ63 무현금을 ㅓㅓ63 만드는 ㅓㅓ63 장인들의 ㅓㅓ63 반복적이고 ㅓㅓ63 고된 ㅓㅓ63 노동을 ㅓㅓ63 클로즈업 ㅓㅓ63 ㅓㅓ63 카메라로 ㅓㅓ63 기록하고 ㅓㅓ63 있다. ㅓㅓ63 ㅓㅓ63 인내를 ㅓㅓ63 요구하는 ㅓㅓ63 반복 ㅓㅓ63 창작의 ㅓㅓ63 행위에서 ㅓㅓ63 속도는 ㅓㅓ63 측정 ㅓㅓ63 불가하지만 ㅓㅓ63 무거운 ㅓㅓ63 무게가 ㅓㅓ63 전해지는 ㅓㅓ63 작업이다.

ㅓㅓ63 글을 ㅓㅓ63 쓰기 ㅓㅓ63 위해 ㅓㅓ63 참여 ㅓㅓ63 작가들에게 ㅓㅓ63 퀴즈의 ㅓㅓ63 답을 ㅓㅓ63 돌린 ㅓㅓ63 ㅓㅓ63 있다. ㅓㅓ63 작가들의 ㅓㅓ63 대답을 ㅓㅓ63 공개하자면 ㅓㅓ63 이렇다.

“속도와 ㅓㅓ63 무게의 [     ] ㅓㅓ63 균형”?

김상현 : ㅓㅓ63 존재적
김시하 : ㅓㅓ63 아슬아슬한
홍세진 : ㅓㅓ63 은밀한

관람객 ㅓㅓ63 각자의 ㅓㅓ63 균형은 ㅓㅓ63 전시장에서 ㅓㅓ63 찾아보시기를 ㅓㅓ63 바란다.

조숙현 (전시기획자 / ㅓㅓ63 미술비평가)

참여 ㅓㅓ63 작가: ㅓㅓ63 김상현_Sanghyun Kim, e기ㅓ3 김시하_Siha Kim, ㅐ파rㅓ 홍세진_Sejin Hong, 카bㅈ마 유비호_Biho Ryu
후원: 카bㅈ마 영일프레시젼
주최: 카bㅈ마 아트센터 카bㅈ마 예술의 카bㅈ마 시간 
총괄기획: 카bㅈ마 주시영
전시기획: 카bㅈ마 이상미
도움: 카bㅈ마 정지은

출처: 카bㅈ마 아트센터 카bㅈ마 예술의시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푸른 차y카0 종소리 Blue Peal of Bells

Dec. 11, 2020 ~ March 2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