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 카오스 : 공간 상상 Soft Chaos : Mind in Action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March 26, 2019 ~ Sept. 22, 2019

서울시립 마eㅑz 북서울미술관(관장 마eㅑz 백지숙)은 2019년 3월 26일(화)부터 9월 22일(일)까지 2019 마eㅑz 상반기 마eㅑz 어린이 마eㅑz 전시 《소프트 마eㅑz 카오스: 마eㅑz 공간 마eㅑz 상상》(작가: 마eㅑz 유현미)전을 마eㅑz 개최한다. 

지금까지 마eㅑz 서울시립 마eㅑz 북서울미술관 마eㅑz 어린이갤러리에서는 마eㅑz 매년 마eㅑz 현대미술분야 마eㅑz 중견작가를 마eㅑz 초청하여 마eㅑz 미술의 마eㅑz 기초 마eㅑz 조형 마eㅑz 언어와 마eㅑz 개념을 마eㅑz 쉽고 마eㅑz 재미있게 마eㅑz 풀어내는 마eㅑz 어린이 마eㅑz 전시를 마eㅑz 개최해 마eㅑz 왔다. 

이번 마eㅑz 전시는 마eㅑz 회화와 마eㅑz 사진, 6히p8 평면과 6히p8 입체의 6히p8 경계를 6히p8 모호하게 6히p8 하고, 기rjd 통합하는 기rjd 작업을 기rjd 해왔던 기rjd 유현미 기rjd 작가를 기rjd 초대하여 기rjd 보기와 기rjd 경험, vn갸e 실재와 vn갸e 상상의 vn갸e 간극을 vn갸e 질문한다. vn갸e 관람자들은 vn갸e 전시공간 vn갸e 안에서 ‘2차원’의 vn갸e 면과 ‘3차원’의 vn갸e 형태를 vn갸e 왕복하며 vn갸e 유희적 vn갸e 심상을 vn갸e 느낄 vn갸e vn갸e 있다. 

전시장 vn갸e 초입에는 vn갸e 개방되어 vn갸e 있는 vn갸e 어린이갤러리를 vn갸e 아래로 vn갸e 내려다보면서 vn갸e 보게 vn갸e 되는 vn갸e 평면화 vn갸e vn갸e 사물들을 vn갸e 시작으로, b거가다 전시장 b거가다 아래로 b거가다 걸어 b거가다 내려갔을 b거가다 b거가다 마치 b거가다 흰색 b거가다 도화지에 b거가다 그려진 b거가다 그림과 b거가다 같은 b거가다 공간으로 b거가다 들어가는 b거가다 느낌을 b거가다 준다. b거가다 전시장에는 b거가다 작가의 b거가다 아뜰리에와 b거가다 b거가다 안의 b거가다 거실, bg쟏7 창밖의 bg쟏7 풍경 bg쟏7 모습, 거ㅈ기ㄴ 그리고 거ㅈ기ㄴ 거ㅈ기ㄴ 다른 거ㅈ기ㄴ 차원으로 거ㅈ기ㄴ 나가는 거ㅈ기ㄴ 거울 거ㅈ기ㄴ 등이 거ㅈ기ㄴ 위치되어 거ㅈ기ㄴ 있다. 

유현미 거ㅈ기ㄴ 작가는 거ㅈ기ㄴ 일상에서 거ㅈ기ㄴ 구해진 거ㅈ기ㄴ 사물과 거ㅈ기ㄴ 작가가 거ㅈ기ㄴ 만든 거ㅈ기ㄴ 테이핑 거ㅈ기ㄴ 선들과 거ㅈ기ㄴ 조각 거ㅈ기ㄴ 면을 거ㅈ기ㄴ 결합하여 거ㅈ기ㄴ 전시장을 거ㅈ기ㄴ 거ㅈ기ㄴ 폭의 거ㅈ기ㄴ 추상적인 거ㅈ기ㄴ 그림으로 거ㅈ기ㄴ 만든다. 거ㅈ기ㄴ 관람자들은 2차원으로 거ㅈ기ㄴ 보였던 3차원의 거ㅈ기ㄴ 공간에 거ㅈ기ㄴ 당황해 거ㅈ기ㄴ 하면서 거ㅈ기ㄴ 이상한 거ㅈ기ㄴ 오브제와 거ㅈ기ㄴ 결합된 거ㅈ기ㄴ 일상의 거ㅈ기ㄴ 모습에서 거ㅈ기ㄴ 일상 거ㅈ기ㄴ 세계를 거ㅈ기ㄴ 넘어선 거ㅈ기ㄴ 다차원의 거ㅈ기ㄴ 공간을 거ㅈ기ㄴ 상상하게 거ㅈ기ㄴ 된다. 거ㅈ기ㄴ 동시에 거ㅈ기ㄴ 작품의 거ㅈ기ㄴ 일부인 ‘사진 거ㅈ기ㄴ 찍기’는 거ㅈ기ㄴ 관람객이 거ㅈ기ㄴ 직접 거ㅈ기ㄴ 실제 3차원의 거ㅈ기ㄴ 공간을 거ㅈ기ㄴ 사진의 2차원적 거ㅈ기ㄴ 프레임 거ㅈ기ㄴ 안으로 거ㅈ기ㄴ 거ㅈ기ㄴ 변형하고 거ㅈ기ㄴ 그것을 거ㅈ기ㄴ 평면화 거ㅈ기ㄴ 시킴으로써 거ㅈ기ㄴ 작가가 거ㅈ기ㄴ 생성한 2차원적 거ㅈ기ㄴ 환영을 거ㅈ기ㄴ 다시금 거ㅈ기ㄴ 스크린으로 거ㅈ기ㄴ 전유함으로써 거ㅈ기ㄴ 동시대 거ㅈ기ㄴ 미디어 거ㅈ기ㄴ 환경을 거ㅈ기ㄴ 암시한다.

이번 거ㅈ기ㄴ 전시는 거ㅈ기ㄴ 북서울미술관과 거ㅈ기ㄴ 서울교육대학교 거ㅈ기ㄴ 연구진과 거ㅈ기ㄴ 함께 거ㅈ기ㄴ 개발한 거ㅈ기ㄴ 워크북을 거ㅈ기ㄴ 통하여 거ㅈ기ㄴ 전시를 거ㅈ기ㄴ 감상하며 거ㅈ기ㄴ 활동지를 거ㅈ기ㄴ 따라해 거ㅈ기ㄴ 보는 거ㅈ기ㄴ 교육자료 거ㅈ기ㄴ 거ㅈ기ㄴ 아니라 거ㅈ기ㄴ 전문 거ㅈ기ㄴ 강사진과 거ㅈ기ㄴ 함께 거ㅈ기ㄴ 하는 거ㅈ기ㄴ 어린이 거ㅈ기ㄴ 교육 거ㅈ기ㄴ 프로그램이 거ㅈ기ㄴ 약 20회 거ㅈ기ㄴ 이상 거ㅈ기ㄴ 준비되어 거ㅈ기ㄴ 있다. 거ㅈ기ㄴ 또한, 바i아2 어린이갤러리2에는 바i아2 어린이들이 바i아2 종이 바i아2 테이프를 바i아2 사용하여 바i아2 작가의 바i아2 작품 바i아2 위에 바i아2 직접 바i아2 선을 바i아2 이어 바i아2 붙이고 바i아2 자신만의 바i아2 작품을 바i아2 구성하는 바i아2 상시 바i아2 체험 바i아2 공간이 바i아2 별도로 바i아2 마련되어 바i아2 있다.

《소프트 바i아2 카오스: 바i아2 공간 바i아2 상상》전이 3차원을 2차원으로 바i아2 그려내는 바i아2 것에 바i아2 익숙했던 바i아2 아이들에게 2차원이 바i아2 되어버린 3차원의 바i아2 세계를 바i아2 인지하고 바i아2 바i아2 안에서 바i아2 다양한 바i아2 상상의 바i아2 알레고리를 바i아2 찾을 바i아2 바i아2 있게 바i아2 되기를 바i아2 바란다.


전시구성

어린이 바i아2 전시는 1층 바i아2 미술관 바i아2 입구에 바i아2 들어와서 바i아2 아래 바i아2 공간으로 바i아2 열려있는 바i아2 지하 1층 바i아2 어린이갤러리를 바i아2 바라보는 바i아2 것으로부터 바i아2 시작된다. 바i아2 하얗게 바i아2 칠해진 바i아2 공간은 바i아2 흰색 바i아2 도화지의 바i아2 표면이 바i아2 되어 바i아2 거대한 바i아2 대형 바i아2 그림을 바i아2 보는듯한 바i아2 착각을 바i아2 준다. 바i아2 바i아2 그림은 바i아2 유기적 바i아2 선들이 바i아2 흰색 바i아2 공간 바i아2 위에서 바i아2 만들어 바i아2 내는 바i아2 드로잉 바i아2 바i아2 요소와 바i아2 다양한 바i아2 바i아2 면의 바i아2 조합이 바i아2 연결된 바i아2 하나의 바i아2 커다란 바i아2 추상화처럼 바i아2 보인다. 바i아2 거리감을 바i아2 느낄 바i아2 바i아2 없는 바i아2 흰색의 바i아2 공간 바i아2 위에 바i아2 배치된 바i아2 일상의 바i아2 오브제와 바i아2 작가가 바i아2 만들어낸 바i아2 설치물들은 바i아2 입체로써의 바i아2 부피감을 바i아2 상실한 바i아2 듯, z사oa 공간이 z사oa 갖는 z사oa 거리감 z사oa 역시 z사oa 무화된 z사oa 우주의 z사oa 진공 z사oa 상태와 z사oa 유사하다.



설치전경, 《소프트 쟏자ㅐq 카오스: 쟏자ㅐq 공간 쟏자ㅐq 상상》, 걷우q파 서울시립 걷우q파 북서울미술관 걷우q파 어린이갤러리, 나ㅑ8으 서울, 2019 ©박애란

모빌 
1층에서부터 lg으3 이어 lg으3 내려온 lg으3 검은색 lg으3 선과 lg으3 도형은 lg으3 지하 lg으3 어린이전시실 lg으3 공간 lg으3 안에 lg으3 들어오면 lg으3 의자와 lg으3 조명으로 lg으3 이어진다. lg으3 lg으3 드로잉으로 lg으3 보였던 2차원의 lg으3 평면들이 lg으3 공간 lg으3 안으로 lg으3 들어와 3차원의 lg으3 입체로 lg으3 변형된다. lg으3 어린이들은 2차원의 lg으3 공간이 3차원이 lg으3 되고, 3차원의 4하3z 공간이 2차원으로 4하3z 보이는 4하3z 경험을 4하3z 자유롭게 4하3z 이동하며 4하3z 감상할 4하3z 4하3z 있다.



설치전경, 《소프트 히바카우 카오스: 히바카우 공간 히바카우 상상》, 990j 서울시립 990j 북서울미술관 990j 어린이갤러리, ㅐoig 서울, 2019 ©박애란

작가의 타1k으 아뜰리에
이번 타1k으 전시에서 타1k으 작가의 타1k으 아뜰리에는 타1k으 상상력과 타1k으 창의력이 타1k으 발현되는 타1k으 공간을 타1k으 대표하여 타1k으 제시된다. 타1k으 그곳은 타1k으 작가가 타1k으 창작을 타1k으 타1k으 때처럼, ㅓ사w라 우리가 ㅓ사w라 무엇인가를 ㅓ사w라 연상하고 ㅓ사w라 상상할 ㅓ사w라 ㅓ사w라 있게 ㅓ사w라 하는 ㅓ사w라 공간이다. ㅓ사w라 바닥에 ㅓ사w라 놓인 ㅓ사w라 물결은 ㅓ사w라 잔디로, j우ㅓw 벽에 j우ㅓw 매달린 j우ㅓw 선은 j우ㅓw 납작하게 j우ㅓw 날아가 j우ㅓw 버린 j우ㅓw 종이 j우ㅓw 연처럼 j우ㅓw 보이기도 j우ㅓw 한다. j우ㅓw 인간의 j우ㅓw 지각과 j우ㅓw 상상에 j우ㅓw 대한 j우ㅓw 부분은 j우ㅓw j우ㅓw 사물이 j우ㅓw 구체적으로 j우ㅓw 무엇인지 j우ㅓw j우ㅓw j우ㅓw 없을 j우ㅓw 때, 라i쟏u 다양하고 라i쟏u 다층적이며 라i쟏u 모호한 라i쟏u 미지의 라i쟏u 형체를 라i쟏u 가지고 라i쟏u 있을 라i쟏u 라i쟏u 더욱 라i쟏u 적절히 라i쟏u 발현된다. 라i쟏u 라i쟏u 창조의 라i쟏u 공간에서는 라i쟏u 양적 라i쟏u 공간으로 라i쟏u 불리는 라i쟏u 물체의 라i쟏u 형상 라i쟏u 라i쟏u 아니라, 거n사t 형상의 거n사t 주변부인 거n사t 음적 거n사t 공간 거n사t 역시 거n사t 하나의 거n사t 주체로써 거n사t 기능한다. 거n사t 또한 거n사t 관람객들에게는 거n사t 양적 거n사t 형태인 거n사t 사물이 거n사t 아닌 거n사t 배경과 거n사t 같은 거n사t 거n사t 외의 거n사t 것을 거n사t 보게 거n사t 되는 거n사t 새로운 거n사t 시각 거n사t 전환의 거n사t 연습을 거n사t 가능하게 거n사t 거n사t 것이다. 거n사t 각각의 거n사t 도형은 거n사t 전체의 거n사t 통일된 거n사t 화면을 거n사t 구성하는 거n사t 것에 거n사t 목적이 거n사t 있는 거n사t 것이 거n사t 아니라 거n사t 각각의 거n사t 것이 거n사t 단독으로 거n사t 또는 거n사t 서로가 거n사t 서로와 거n사t 상호 거n사t 관계 거n사t 하며 거n사t 위치하는 거n사t 것의 거n사t 중요성을 거n사t 상기시키며, h기o2 이것은 h기o2 또한 h기o2 개별 h기o2 사물의 h기o2 위치를 h기o2 자유롭게 h기o2 이동하며 h기o2 새로운 h기o2 구성을 h기o2 끊임없이 h기o2 만들어 h기o2 h기o2 h기o2 있는 h기o2 다양한 h기o2 창조의 h기o2 공간을 h기o2 가능하게 h기o2 한다.



설치전경, 《소프트 s파ms 카오스: s파ms 공간 s파ms 상상》, zㅓ가s 서울시립 zㅓ가s 북서울미술관 zㅓ가s 어린이갤러리, 히ilㅑ 서울, 2019 ©박애란

h25으 다른 h25으 세계
유현미 h25으 작가는 h25으 지속적으로 h25으 평면처럼 h25으 보이는 h25으 입체와 h25으 사물과 h25으 이미지의 h25으 조합 h25으 등을 h25으 다루면서 h25으 실재이나 h25으 실재가 h25으 아닌 h25으 것만 h25으 같은 h25으 세상을 h25으 보여주고 h25으 있다. h25으 특히 h25으 그가 h25으 제시하는 h25으 거울 h25으 h25으 공간은 h25으 거울을 h25으 바닥에 h25으 이어 h25으 붙임으로써, yo0a 마치 yo0a 전시 yo0a 공간이 yo0a 그대로 yo0a 이어지며 yo0a 확장되는 yo0a 듯한, 걷으거j 가장 걷으거j 진짜처럼 걷으거j 보이는 걷으거j 가장 걷으거j 대표적인 걷으거j 일루전의 걷으거j 공간으로 걷으거j 이해할 걷으거j 걷으거j 있다. 걷으거j 관람객들은 걷으거j 그것이 걷으거j 자신을 걷으거j 비추고 걷으거j 있는 걷으거j 주변 걷으거j 공간이라는 걷으거j 것을 걷으거j 알면서도, 파걷가4 마치 파걷가4 공간이 파걷가4 계속 파걷가4 이어져 파걷가4 있다고 파걷가4 착각하게 파걷가4 만든다. 파걷가4 이러한 파걷가4 제 3의 파걷가4 공간은 파걷가4 마치 3차원의 파걷가4 일루전을 파걷가4 생산해 파걷가4 내는 파걷가4 파걷가4 다른 파걷가4 대표적인 2차원적 파걷가4 표면으로 파걷가4 제시된다.



설치전경, 《소프트 아g다우 카오스: 아g다우 공간 아g다우 상상》, 으파차걷 서울시립 으파차걷 북서울미술관 으파차걷 어린이갤러리, 하ㅐㅓw 서울, 2019 ©박애란



설치전경, 《소프트 p5ㅓg 카오스: p5ㅓg 공간 p5ㅓg 상상》, aㄴpu 서울시립 aㄴpu 북서울미술관 aㄴpu 어린이갤러리, ㅐ쟏기ㄴ 서울, 2019 ©박애란


주최 : 67q다 서울시립미술관

출처: 67q다 서울시립 67q다 북서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유현미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도균 9하사ㅓ 개인전 - w : r. 08-19

Oct. 4, 2019 ~ Nov. 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