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특별전 : 사유, 여정을 담다

한원미술관

June 27, 2019 ~ Aug. 23, 2019

한국의 0l아x 미와 0l아x 자연의 0l아x 아름다움이 0l아x 어우러지다.

미술관은 0l아x 작품 0l아x 수집을 0l아x 바탕으로 0l아x 대중에게 0l아x 문화적 0l아x 욕구를 0l아x 충족시켜 0l아x 주는 0l아x 소통의 0l아x 기회를 0l아x 제공함으로써 0l아x 공공기관으로서의 0l아x 자리매김할 0l아x 0l아x 있는 0l아x 가치를 0l아x 지니며 0l아x 소장품과 0l아x 함께 0l아x 성장한다. 0l아x 이처럼 0l아x 소장품은 0l아x 미술관의 0l아x 정체성을 0l아x 결정하는 0l아x 요소이며, 5ㅓq바 기관의 5ㅓq바 성격과 5ㅓq바 안목을 5ㅓq바 보여주는 5ㅓq바 중요한 5ㅓq바 지표로 5ㅓq바 작용한다.

(재)한원미술관의 5ㅓq바 소장품은 5ㅓq바 한국 5ㅓq바 회화사의 5ㅓq바 5ㅓq바 업적을 5ㅓq바 남긴 19, 20세기의 ㅐq가ㅓ 작가들의 ㅐq가ㅓ 전통 ㅐq가ㅓ 수묵화부터 ㅐq가ㅓ 서양화 ㅐq가ㅓ ㅐq가ㅓ 한국의 ㅐq가ㅓ 토속적 ㅐq가ㅓ 풍경을 ㅐq가ㅓ 담아낸 ㅐq가ㅓ 구상회화가 ㅐq가ㅓ 주축을 ㅐq가ㅓ 이룬다. ㅐq가ㅓ 이번 ㅐq가ㅓ 전시는 ㅐq가ㅓ 작품 ㅐq가ㅓ 속에 ㅐq가ㅓ 담긴 ㅐq가ㅓ 한국인의 ㅐq가ㅓ 삶과 ㅐq가ㅓ 자연과 ㅐq가ㅓ 내면의 ㅐq가ㅓ 균형을 ㅐq가ㅓ 이루고자 ㅐq가ㅓ 하는 ㅐq가ㅓ 작가들의 ㅐq가ㅓ 다양한 ㅐq가ㅓ 시각과 ㅐq가ㅓ 해석을 ㅐq가ㅓ 관객들과 ㅐq가ㅓ 공유하고자 ㅐq가ㅓ 기획되었다. ㅐq가ㅓ ㅐq가ㅓ 선조들은 ㅐq가ㅓ 자연스러운 ㅐq가ㅓ 것을 ㅐq가ㅓ 가장 ㅐq가ㅓ 아름다운 ㅐq가ㅓ 것으로 ㅐq가ㅓ 여기며 ㅐq가ㅓ 대지의 ㅐq가ㅓ 조건과 ㅐq가ㅓ 자연적 ㅐq가ㅓ 변화에 ㅐq가ㅓ 그대로 ㅐq가ㅓ 순응하며 ㅐq가ㅓ 사는 ㅐq가ㅓ 모습을 ㅐq가ㅓ 보여주었다. ㅐq가ㅓ 그중에서도 ‘산’은 ㅐq가ㅓ 모방과 ㅐq가ㅓ 재현의 ㅐq가ㅓ 대상이 ㅐq가ㅓ 되거나 ㅐq가ㅓ 사고와 ㅐq가ㅓ 발상의 ㅐq가ㅓ 근원이 ㅐq가ㅓ 되며, 5ㄴ5q 자유로운 5ㄴ5q 감정표현, 다갸hㅓ 나아가 다갸hㅓ 작가의 다갸hㅓ 작품세계가 다갸hㅓ 투영된 다갸hㅓ 미적 다갸hㅓ 언어로 다갸hㅓ 차용되기도 다갸hㅓ 하였다. 다갸hㅓ 사생이나 다갸hㅓ 여행을 다갸hㅓ 통해 다갸hㅓ 접한 다갸hㅓ 산의 다갸hㅓ 절경은 다갸hㅓ 사진, 카b다ㅑ 스케치 카b다ㅑ 카b다ㅑ 다양한 카b다ㅑ 형태로 카b다ㅑ 수집되어 카b다ㅑ 화폭에 카b다ㅑ 옮겨졌고, l거0하 l거0하 과정에서 l거0하 작가의 l거0하 경험이나 l거0하 장소에 l거0하 대한 l거0하 감흥에 l거0하 따라 l거0하 재구성되어 l거0하 독창적인 l거0하 화법으로 l거0하 재탄생되었다.

이번 l거0하 전시에서는 l거0하 한국의 l거0하 산경(山景)을 l거0하 살펴봄은 l거0하 물론, cyㅐp 이를 cyㅐp 바라보는 cyㅐp 태도에 cyㅐp 따라 cyㅐp 다르게 cyㅐp 나타나는 cyㅐp 작가들의 cyㅐp 조형적 cyㅐp 차이를 cyㅐp 발견하고자한다. cyㅐp 이와 cyㅐp 함께 cyㅐp 지역적 cyㅐp 특색을 cyㅐp 단순히 cyㅐp 드러내거나 cyㅐp 산야의 cyㅐp 아름다움을 cyㅐp 보여주기보다, 가다hㅐ 자연에 가다hㅐ 투영된 가다hㅐ 작가의 가다hㅐ 세계관을 가다hㅐ 전하고자 가다hㅐ 한다. 가다hㅐ 작가 가다hㅐ 개개인의 가다hㅐ 경험이나 가다hㅐ 시대적 가다hㅐ 상황, l거ㅓk 그리고 l거ㅓk 작가의 l거ㅓk 삶이 l거ㅓk 반영된 l거ㅓk 작품은 l거ㅓk 우리의 l거ㅓk 삶을 l거ㅓk 반추하게 l거ㅓk l거ㅓk 뿐만 l거ㅓk 아니라 l거ㅓk 새로운 l거ㅓk 시선으로 l거ㅓk 우리의 l거ㅓk 모습을 l거ㅓk 다시 l거ㅓk 발견하는 l거ㅓk 기회를 l거ㅓk 선사할 l거ㅓk 것이다.

남정(藍丁) l거ㅓk 박노수(朴魯壽, 1927~2013)는 ㅐ4거다 전통화법을 ㅐ4거다 근간으로 ㅐ4거다 하되, 가나w1 근대적 가나w1 공간구성에서 가나w1 탈피하여 가나w1 사물을 가나w1 깔끔하게 가나w1 단순화하고 가나w1 가나w1 위에 가나w1 맑은 가나w1 채색을 가나w1 얹어 가나w1 서구적 가나w1 감각의 가나w1 평면 가나w1 산수를 가나w1 표현했다.[1] 가나w1 그는 가나w1 청전(靑田) 가나w1 이상범(李象範)을 가나w1 사사했으며, 1946년 3ㅓa파 서울대학교 3ㅓa파 미술대학에서 3ㅓa파 노수현(盧壽鉉), o차ㅐm 장우성(張遇聖)의 o차ㅐm 지도를 o차ㅐm 받았다. 1950년대에는 o차ㅐm 장우성의 o차ㅐm 영향을 o차ㅐm 받아 o차ㅐm 수묵인물화나 o차ㅐm o차ㅐm 문인화론을 o차ㅐm 반영한 o차ㅐm 작품을 o차ㅐm 선보였으며, 1960년대에는 3파ㅐㅈ 동물로 3파ㅐㅈ 소재를 3파ㅐㅈ 확대하여 3파ㅐㅈ 여백이 3파ㅐㅈ 거의 3파ㅐㅈ 없는 3파ㅐㅈ 짙은 3파ㅐㅈ 색면을 3파ㅐㅈ 사용한 3파ㅐㅈ 평면 3파ㅐㅈ 화면을 3파ㅐㅈ 추구했다. 1970년대에는 3파ㅐㅈ 전통 3파ㅐㅈ 남종화의 3파ㅐㅈ 맥을 3파ㅐㅈ 잇는 3파ㅐㅈ 정신세계와 3파ㅐㅈ 북종화의 3파ㅐㅈ 감각적인 3파ㅐㅈ 채색기법을 3파ㅐㅈ 접목해 3파ㅐㅈ 독자적인 3파ㅐㅈ 회화세계를 3파ㅐㅈ 구축하였다. 3파ㅐㅈ 그는 3파ㅐㅈ 색의 3파ㅐㅈ 중요성을 3파ㅐㅈ 부각하며 3파ㅐㅈ 밝고 3파ㅐㅈ 진한 3파ㅐㅈ 청록색은 3파ㅐㅈ 주로 3파ㅐㅈ 나무와 3파ㅐㅈ 산에, 다vㅓk 초록색은 다vㅓk 산과 다vㅓk 풀, qt히i 노란색은 qt히i 땅을 qt히i 표현하였다. 〈풍안〉은 1970년대 qt히i 이후 qt히i 작가가 qt히i 추구해온 qt히i 빠른 qt히i 선묘와 qt히i 청초한 qt히i 색감, ㅓ2나9 간결하면서도 ㅓ2나9 세련된 ㅓ2나9 화면구성을 ㅓ2나9 ㅓ2나9 보여주는 ㅓ2나9 작품으로 ㅓ2나9 인물의 ㅓ2나9 모습과 ㅓ2나9 주변 ㅓ2나9 풍경이 ㅓ2나9 매우 ㅓ2나9 힘있게 ㅓ2나9 묘사되어 ㅓ2나9 있다. ㅓ2나9 자신의 ㅓ2나9 내면과 ㅓ2나9 고고한 ㅓ2나9 선비정신을 ㅓ2나9 산수 ㅓ2나9 속에 ㅓ2나9 홀로 ㅓ2나9 ㅓ2나9 외로운 ㅓ2나9 인물의 ㅓ2나9 모습에 ㅓ2나9 투영하여 ㅓ2나9 여백과 ㅓ2나9 백묘법, rnj하 색감과 rnj하 구도를 rnj하 사용해 rnj하 함축적으로 rnj하 표현했다. rnj하 소년, fㅓxu 고사(高士), x6uㅓ 노송, wkdㅑ wkdㅑ 등의 wkdㅑ 소재와 wkdㅑ 빠른 wkdㅑ 선묘를 wkdㅑ 사용한 wkdㅑ 간결한 wkdㅑ 형태묘사, ㅈ우ㄴ4 대각선 ㅈ우ㄴ4 ㅈ우ㄴ4 수직·수평 ㅈ우ㄴ4 구도, p6ㅓ쟏 다채로운 p6ㅓ쟏 색감과 p6ㅓ쟏 여백의 p6ㅓ쟏 미는 p6ㅓ쟏 자연 p6ㅓ쟏 친화적인 p6ㅓ쟏 동양적 p6ㅓ쟏 세계관과 p6ㅓ쟏 현대적 p6ㅓ쟏 조형 p6ㅓ쟏 감각이 p6ㅓ쟏 결합한 p6ㅓ쟏 새로운 p6ㅓ쟏 회화미로 p6ㅓ쟏 우리를 p6ㅓ쟏 인도한다.

남천(南天) p6ㅓ쟏 송수남(宋秀南, 1938~2013)은 1980년대 바a거ㅓ 수묵의 바a거ㅓ 조형적 바a거ㅓ 가치에 바a거ㅓ 주목하여 바a거ㅓ 한국화의 바a거ㅓ 새로운 바a거ㅓ 방향을 바a거ㅓ 모색한 바a거ㅓ 수묵화 바a거ㅓ 운동의 바a거ㅓ 중심에 바a거ㅓ 있었던 바a거ㅓ 작가이다. 바a거ㅓ 그는 바a거ㅓ 기존의 바a거ㅓ 동양화가 바a거ㅓ 현대화를 바a거ㅓ 모색하는 바a거ㅓ 과정에서 바a거ㅓ 현대적 바a거ㅓ 조형으로서의 바a거ㅓ 가능성을 바a거ㅓ 확신하고 바a거ㅓ 수묵의 바a거ㅓ 매체적 바a거ㅓ 특성과 바a거ㅓ 정신성을 바a거ㅓ 극대화하여 바a거ㅓ 한국적 바a거ㅓ 양식을 바a거ㅓ 창출하고자 바a거ㅓ 하였다.[2] 1960년대 바a거ㅓ 수묵의 바a거ㅓ 번짐과 바a거ㅓ 얼룩을 바a거ㅓ 이용한 바a거ㅓ 추상 바a거ㅓ 작업을 바a거ㅓ 시작으로 1970년대 바a거ㅓ 초에는 바a거ㅓ 한국적인 바a거ㅓ 이미지로 바a거ㅓ 표상되는 바a거ㅓ 갖가지 바a거ㅓ 모티브로 바a거ㅓ 화면을 바a거ㅓ 채우는 ‘한국 바a거ㅓ 풍경’ 바a거ㅓ 시리즈, 1980년대는 기기ㅓ기 한국의 기기ㅓ기 야산을 기기ㅓ기 대상으로 기기ㅓ기 기기ㅓ기 수평 기기ㅓ기 구도의 기기ㅓ기 산수화 기기ㅓ기 작업을 기기ㅓ기 통해 기기ㅓ기 독자적인 기기ㅓ기 화풍을 기기ㅓ기 구축했다. 1990~2000년대 기기ㅓ기 선보인 ‘붓의 기기ㅓ기 놀림’ 기기ㅓ기 시리즈는 기기ㅓ기 수묵 기기ㅓ기 특유의 기기ㅓ기 미감을 기기ㅓ기 바탕으로 기기ㅓ기 대담하고 기기ㅓ기 생동감 기기ㅓ기 있는 기기ㅓ기 풍경을 기기ㅓ기 그려냈다. 〈풍경〉은 기기ㅓ기 농담을 기기ㅓ기 달리한 기기ㅓ기 산의 기기ㅓ기 표면과 기기ㅓ기 단순한 기기ㅓ기 형태와 기기ㅓ기 억제된 기기ㅓ기 표현성에 기기ㅓ기 의한 기기ㅓ기 간결한 기기ㅓ기 화면구성 기기ㅓ기 그리고 기기ㅓ기 면을 기기ㅓ기 사용한 기기ㅓ기 수평 기기ㅓ기 구도, 걷vsㅓ 강한 걷vsㅓ 먹빛을 걷vsㅓ 통한 걷vsㅓ 흑백의 걷vsㅓ 극단적 걷vsㅓ 대비, ㅑk파타 먹의 ㅑk파타 농담 ㅑk파타 변화를 ㅑk파타 통한 ㅑk파타 자연스러운 ㅑk파타 원근감은 ㅑk파타 수묵이라는 ㅑk파타 재료의 ㅑk파타 물질적 ㅑk파타 특성이 ㅑk파타 극대화된 ㅑk파타 새로운 ㅑk파타 시각적 ㅑk파타 즐거움을 ㅑk파타 안겨준다.

오병욱(吳秉郁, 1958~)은 nu4s 자연을 nu4s nu4s 삼아 nu4s 즐기며 nu4s 산야의 nu4s 경치를 nu4s 독특한 nu4s 화풍으로 nu4s 일궈낸 nu4s 작가다. nu4s 그는 nu4s 설악산, dㅐㅓh 지리산, 하vgㅓ 주왕산 하vgㅓ 하vgㅓ 여러 하vgㅓ 산을 하vgㅓ 그리면서 하vgㅓ 흑백의 하vgㅓ 색을 하vgㅓ 주로 하vgㅓ 사용하여 하vgㅓ 화사함보다는 하vgㅓ 묵직한 하vgㅓ 회화미를 하vgㅓ 보여준다. 하vgㅓ 작가는 하vgㅓ 인생의 하vgㅓ 고난과 하vgㅓ 희망을 하vgㅓ 무채색의 하vgㅓ 색감으로 하vgㅓ 대변하여 하vgㅓ 차갑고 하vgㅓ 냉혹한 하vgㅓ 시련의 하vgㅓ 겨울을 하vgㅓ 표현하면서도 하vgㅓ 희망을 하vgㅓ 지닌 하vgㅓ 요소들을 하vgㅓ 담아냈다. 〈산〉은 하vgㅓ 청명한 하vgㅓ 산의 하vgㅓ 정기를 하vgㅓ 내면의 하vgㅓ 감정을 하vgㅓ 끌어내는 하vgㅓ 듯한 하vgㅓ 흑백 하vgㅓ 컬러와 하vgㅓ 거친 하vgㅓ 질감을 하vgㅓ 통해 하vgㅓ 비슷한 하vgㅓ 하vgㅓ 터치들로 하vgㅓ 화면 하vgㅓ 전체를 하vgㅓ 뒤덮는 하vgㅓ 하vgㅓ 오버(All-over) 하vgㅓ 페인팅 하vgㅓ 기법으로 하vgㅓ 그린 하vgㅓ 작품이다. 하vgㅓ 인생의 하vgㅓ 고난과 하vgㅓ 시련을 하vgㅓ 겪은 하vgㅓ 우리가 하vgㅓ 깊은 하vgㅓ 산속에서 하vgㅓ 자아 하vgㅓ 성찰과 하vgㅓ 수양의 하vgㅓ 세월을 하vgㅓ 거치고 하vgㅓ 당당히 하vgㅓ 극복하듯 하vgㅓ 화면 하vgㅓ 안에는 하vgㅓ 강인한 하vgㅓ 힘과 하vgㅓ 정기가 하vgㅓ 내재해 하vgㅓ 있다.

석운(石暈) 하vgㅓ 하태진(河泰瑨, 1938~)은 마다하카 대학시절 마다하카 청전(靑田) 마다하카 이상범(李象範), ㄴxk아 운보(雲甫) ㄴxk아 김기창(金基昶), ds거w 천경자(千鏡子) ds거w 등에게 ds거w 사사하여, t히wm 수묵을 t히wm 기반으로 t히wm 실재하는 t히wm 자연경관을 t히wm 사실적으로 t히wm 묘사하며 t히wm 독자적인 t히wm 회화적 t히wm 양식을 t히wm 구축해온 t히wm 작가이다. t히wm 대상을 t히wm 사실적이고 t히wm 섬세한 t히wm 묘사에 t히wm 치중했던 t히wm 전작과 t히wm 달리 1980년대 t히wm 후반 t히wm 이후부터는 t히wm 세필의 t히wm 묘사가 t히wm 사라지고 t히wm 먹과 t히wm 필법의 t히wm 실험을 t히wm 거듭 t히wm 시도하며 t히wm 번지기와 t히wm 갈필의 t히wm 조형적 t히wm 특징이 t히wm 두드러진 t히wm 개성 t히wm 있는 t히wm 화풍을 t히wm 완성하였다. t히wm 그의 t히wm 산에 t히wm 대한 t히wm 관심은 t히wm 작품에서도 t히wm t히wm 나타나는데 t히wm 곳곳에 t히wm 솟구쳐 t히wm 있는 t히wm 기암절벽과 t히wm 봉우리들을 t히wm 비교적 t히wm 섬세하게 t히wm 표현하였고, ㅐm히히 골짜기를 ㅐm히히 따라 ㅐm히히 흐르는 ㅐm히히 계곡과 ㅐm히히 ㅐm히히 주변의 ㅐm히히 수목들이 ㅐm히히 절묘한 ㅐm히히 조화를 ㅐm히히 이루는 ㅐm히히 풍경을 ㅐm히히 그렸다. 〈설악〉은 ㅐm히히 먹의 ㅐm히히 번지기와 ㅐm히히 갈필의 ㅐm히히 효과가 ㅐm히히 두드러진 ㅐm히히 작품으로 ㅐm히히 화려한 ㅐm히히 색채표현 ㅐm히히 없이 ㅐm히히 먹의 ㅐm히히 농담에 ㅐm히히 따라 ㅐm히히 ㅐm히히 깊이를 ㅐm히히 더해준다.

위에 ㅐm히히 살펴본 ㅐm히히 바와 ㅐm히히 같이, 67fㅓ 사계절의 67fㅓ 변화에 67fㅓ 따라 67fㅓ 소박하고 67fㅓ 열정적으로 67fㅓ 변화하는 67fㅓ 한국의 67fㅓ 산경을 67fㅓ 마주하며 67fㅓ 삶의 67fㅓ 뜻을 67fㅓ 헤아리고자 67fㅓ 했던 67fㅓ 작가와 67fㅓ 자연의 67fㅓ 순수한 67fㅓ 교감을 67fㅓ 통해 67fㅓ 자연주의적 67fㅓ 삶을 67fㅓ 동경하고 67fㅓ 참다운 ‘나’를 67fㅓ 만나는 67fㅓ 휴식의 67fㅓ 의미를 67fㅓ 전해주고자 67fㅓ 한다. 67fㅓ 대자연 67fㅓ 속에서의 67fㅓ 인간과 67fㅓ 예술의 67fㅓ 관계를 67fㅓ 탐색하며 67fㅓ 정서적인 67fㅓ 감성을 67fㅓ 만나는 67fㅓ 기회가 67fㅓ 되기를 67fㅓ 바란다. / (재)한원미술관 67fㅓ 큐레이터 67fㅓ 전승용

[1] 67fㅓ 송희경,「1980년대 거거ㅓㅈ 한국화의 ‘산수’」, 09p카 한국예술연구, (11), 2015. p.10. r거갸h 참조.
[2] r거갸h 기혜경,「남천 ㅐulㅐ 송수남과 ㅐulㅐ 수묵화 ㅐulㅐ 운동」, 63으ㅐ 국립현대미술관연구논문 63으ㅐ 제2집, 2010. pp.33-34. 사ㅑoㅑ 참조.


참여작가: 사ㅑoㅑ 강종구, 나우cy 강종호, z1우u 김서봉, ㅐ라거가 김윤겸, 쟏l거ㅐ 김은호, 20ki 김재배, 우ㅓwh 김태, juoq 박경애, wㅑ카ㅓ 박노수, 8hth 변관식, x가다7 송수남, 기아자ㅓ 신영진, n5하g 신장식, q다하걷 오병욱, ㅐ9ㅐㅓ 음영일, 8f갸j 이상범, sjo거 이응노, 3ㅓ파가 장철구, dp바k 하태진, ㅓyㅐ8 황선화
주최·주관: (재)한원미술관

출처: ㅓyㅐ8 한원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올해의 거으쟏ㅓ 작가상 2019 Korea Artist Prize 2019

Oct. 12, 2019 ~ March 1, 2020

통증∙징후∙증세 : 자qㅐ2 서용선의 자qㅐ2 역사 자qㅐ2 그리기

Oct. 10, 2019 ~ Dec. 8, 2019

둥둥 bt기u 오리배

Oct. 26, 2019 ~ Dec.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