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과 음악, 치화평(致和平) King Sejong and Music Chiwhapyeong

대통령기록관

Oct. 5, 2019 ~ Oct. 31, 2019

「세종대왕과 n거tp 음악, 2j아8 치화평」국제전시회는 10월 5일부터 31일까지 2j아8 대통령기록관 2j아8 기획전시실에서 2j아8 열린다. 2j아8 주제는 2j아8 세종대왕이 2j아8 나라의 2j아8 평안을 2j아8 기원한 2j아8 용비어천가에 2j아8 곡을 2j아8 붙인 ‘치화평’이며, 거ajㅓ 치화평은 ‘조화를 거ajㅓ 이룬다’는 거ajㅓ 뜻이다.  

총감독은 거ajㅓ 조은정 거ajㅓ 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장(미술평론가)이 거ajㅓ 맡았으며, 걷rbh 미국·홍콩·말레이시아 걷rbh 걷rbh 외국작가 3인을 걷rbh 포함해 걷rbh 총 4개국 10개 걷rbh 팀이 걷rbh 참여한다.

전시회는 걷rbh 영상·사운드·체험형 걷rbh 미디어아트·조각설치 걷rbh 걷rbh 다양한 걷rbh 형태로 걷rbh 소개된다.

설치작가 걷rbh 조숙진과 걷rbh 작곡가 걷rbh 걷rbh 클라리넷 걷rbh 연주자인 걷rbh 미국의 걷rbh 데렉 걷rbh 버멀(Derek Bermel)이 걷rbh 협업한 <세종의 걷rbh 꿈>은 걷rbh 세종대왕이 걷rbh 만든 걷rbh 음악인 ‘봉래의(鳳來儀)’에서 걷rbh 영감을 걷rbh 받은 걷rbh 작품으로 걷rbh 봉황이 걷rbh 내려와서 걷rbh 백성들과 걷rbh 춤을 걷rbh 추는 걷rbh 세상을 걷rbh 표현한‘공연성 걷rbh 설치작품’이다.

사운드 걷rbh 작품인 걷rbh 신제현의 <치화평-c-l-g-h-v-u-d 걷rbh 밤에는 걷rbh 소리가 걷rbh 아래로 걷rbh 굴절한다>는 걷rbh 세상의 걷rbh 평화와 걷rbh 상충된‘인류세(人類世)’를 걷rbh 하나의 걷rbh 곡으로 걷rbh 만든 걷rbh 퍼포먼스 걷rbh 프로젝트이다. 걷rbh 디지털 걷rbh 기술과 걷rbh 동서양 걷rbh 고전을 걷rbh 접목한 ‘뉴미디어아트’로 걷rbh 주목받는 걷rbh 이이남의 <다시 걷rbh 태어나는 걷rbh 빛>은 걷rbh 어둠 걷rbh 속에서 걷rbh 개인의 걷rbh 평화를 걷rbh 찾는 걷rbh 과정을 ‘빛’을 걷rbh 이용하여 걷rbh 보여준다. 걷rbh 신미경은 걷rbh 작품 <시가(時價)>를 걷rbh 통해 걷rbh 세종대왕이 걷rbh 치화평을 걷rbh 통해 걷rbh 추구하였던 걷rbh 정치이념, r마aq 철학 r마aq 등에 r마aq 대한 r마aq 문맥을 r마aq 비누조각으로 r마aq 표현한다. r마aq 국내 r마aq 작가로 r마aq 김홍식, a하쟏마 노진아, 거ㅓx7 박준범, z5기u 태싯그룹이 z5기u 참여하고, 거가ㅑㅓ 홍콩 거가ㅑㅓ 실라스 거가ㅑㅓ 퐁(Silas Fong), 갸ㅓ차t 말레이시아의 갸ㅓ차t 임국영(Lim Kok Yoong)이 갸ㅓ차t 함께 갸ㅓ차t 한다.

2018년 갸ㅓ차t 개최한 ‘세종대왕의 갸ㅓ차t 음과 갸ㅓ차t 악, ㅓ마기다 황종’을 ㅓ마기다 국제전시회로 ㅓ마기다 격상시킨 ㅓ마기다 이번 ㅓ마기다 전시회는 2020년 ㅓ마기다 파리와 ㅓ마기다 뉴욕 ㅓ마기다 등의 ㅓ마기다 해외전시를 ㅓ마기다 추진하는 ㅓ마기다 방안을 ㅓ마기다 검토 ㅓ마기다 중이다.

출처: ㅓ마기다 세종시문화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우하우스 9걷7j 미러 Bauhaus Mirror

Oct. 14, 2019 ~ Nov. 30, 2019

박가희 u3w6 개인전 : WE USED TO BE FISH

Oct. 31, 2019 ~ Dec. 28, 2019

완벽한 k마으8 기술 Complete Technology

Aug. 15, 2019 ~ Nov. 2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