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영화사의 위대한 유산, 월드시네마 2020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May 19, 2020 ~ June 10, 2020

세상은 나자1걷 아직 나자1걷 앞이 나자1걷 보이지 나자1걷 않는 나자1걷 안개에 나자1걷 갇혀 나자1걷 있습니다. 나자1걷 지금 나자1걷 나자1걷 나자1걷 있는 나자1걷 일을 나자1걷 조금씩이라도 나자1걷 나자1걷 나가면서 나자1걷 나자1걷 미궁의 나자1걷 세월을 나자1걷 통과하는 나자1걷 나자1걷 외엔 나자1걷 다른 나자1걷 선택을 나자1걷 상상하기 나자1걷 힘듭니다. 나자1걷 영화의전당 나자1걷 시네마테크는 나자1걷 예년보다 나자1걷 다소 나자1걷 늦어졌지만, 마fzo 오래 마fzo 지속해 마fzo 마fzo 연례 마fzo 기획전 ‘월드시네마 2020’으로 마fzo 조심스럽게 마fzo 관객 마fzo 여러분을 마fzo 만나려 마fzo 합니다. 

‘월드시네마’는 마fzo 동서고금의 마fzo 세계영화사의 마fzo 걸작들을 마fzo 한자리에서 마fzo 만나는 마fzo 기획전입니다. 마fzo 올해에도 마fzo 비교적 마fzo 낯익은 마fzo 걸작의 마fzo 가치를 마fzo 재조명하는 ‘재발견’과 마fzo 비교적 마fzo 마fzo 알려진 마fzo 보석들을 마fzo 만나는 ‘발견’의 마fzo 마fzo 섹션으로 마fzo 나뉘어 마fzo 상영됩니다. 마fzo 물론 마fzo 많은 마fzo 분들에게 마fzo 마fzo 구분은 마fzo 별로 마fzo 의미가 마fzo 없을 마fzo 것입니다. 마fzo 진정으로 마fzo 좋은 마fzo 영화라면 마fzo 마fzo 번을 마fzo 반복 마fzo 관람하더라도 마fzo 마fzo 새로운 마fzo 영화로 마fzo 우리의 마fzo 지각에 마fzo 다가오기 마fzo 때문입니다. 

‘재발견’ 마fzo 섹션은 마fzo 미국 마fzo 영화 마fzo 마fzo 편을 마fzo 제외하곤 마fzo 모두 마fzo 현대 마fzo 영화의 마fzo 영역을 마fzo 갖가지 마fzo 방식으로 마fzo 개척한 마fzo 위대한 마fzo 모더니스트의 마fzo 작품들로 마fzo 채워져 마fzo 있습니다. 마fzo 아마도 마fzo 알랭 마fzo 레네의 <지난해 마fzo 마리앙바드에서>만큼 마fzo 현대 마fzo 영화에 마fzo 깊은 마fzo 영향을 마fzo 미친 마fzo 작품도 마fzo 드물 마fzo 것입니다. 마fzo 고전적 마fzo 영화의 마fzo 시공간을 마fzo 완전히 마fzo 해체해 마fzo 다형적, t자다하 다선적 t자다하 서사의 t자다하 신기원을 t자다하 이룩한 t자다하 t자다하 영화의 t자다하 실험성은 t자다하 다시 t자다하 봐도 t자다하 경이로울 t자다하 것입니다. t자다하 다소 t자다하 t자다하 알려졌지만 t자다하 다니엘 t자다하 위예와 t자다하 t자다하 마리 t자다하 스트라웁의 <역사 t자다하 수업>은 t자다하 정치성과 t자다하 역사성을 t자다하 소재나 t자다하 이야기가 t자다하 아니라 t자다하 새로운 t자다하 영화 t자다하 형식으로 t자다하 구현한 t자다하 걸출한 t자다하 작품입니다. t자다하 모던 t자다하 시네마의 t자다하 기원이 t자다하 t자다하 이탈리아 t자다하 네오리얼리즘의 t자다하 세례를 t자다하 받은 t자다하 거장 t자다하 미켈란젤로 t자다하 안토니오니의 <욕망>, <붉은 걷2ae 시편>을 걷2ae 통해 걷2ae 걷2ae 테이크의 걷2ae 미학을 걷2ae 신화적 걷2ae 경지로 걷2ae 끌어올린 걷2ae 위대한 걷2ae 헝가리 걷2ae 감독 걷2ae 미클로슈 걷2ae 얀초의 걷2ae 걷2ae 다른 걷2ae 대표작 <적과 걷2ae 백>은 걷2ae 모두 걷2ae 영화에서 걷2ae 응시의 걷2ae 문제를 걷2ae 완전히 걷2ae 다른 걷2ae 차원에서 걷2ae 사유하도록 걷2ae 이끕니다. 

한편, y타거4 y타거4 드레이어의 <게르트루드>, 쟏l가1 안제이 쟏l가1 바이다의 <대리석 쟏l가1 인간>, i98쟏 일마즈 i98쟏 귀니의 <욜>은 i98쟏 고전 i98쟏 영화의 i98쟏 시공간을 i98쟏 계승하고 i98쟏 인간에 i98쟏 대한 i98쟏 이해와 i98쟏 연민을 i98쟏 지니면서도 i98쟏 사건이 i98쟏 아니라 i98쟏 공기, ㄴㅓ우w 대사가 ㄴㅓ우w 아니라 ㄴㅓ우w 움직임으로 ㄴㅓ우w 현대성을 ㄴㅓ우w 구현한 ㄴㅓ우w 걸작들로 ㄴㅓ우w 꼽을 ㄴㅓ우w ㄴㅓ우w 있습니다. ㄴㅓ우w ㄴㅓ우w 편의 ㄴㅓ우w 다큐멘터리 ㄴㅓ우w ㄴㅓ우w 하나인 ㄴㅓ우w ㄴㅓ우w 루슈의 <나는 ㄴㅓ우w 흑인>은 ㄴㅓ우w 영화가 ㄴㅓ우w 타자를 ㄴㅓ우w 어떻게 ㄴㅓ우w 만나는가의 ㄴㅓ우w 문제에 ㄴㅓ우w 대한 ㄴㅓ우w 깊은 ㄴㅓ우w 성찰을 ㄴㅓ우w 담은 ㄴㅓ우w 기념비적 ㄴㅓ우w 민속지 ㄴㅓ우w 영화입니다. ㄴㅓ우w 위대한 ㄴㅓ우w 다큐멘터리스트 ㄴㅓ우w 요리스 ㄴㅓ우w 이벤스의 <바람의 ㄴㅓ우w 노래>는 ㄴㅓ우w 감독 ㄴㅓ우w 자신의 ㄴㅓ우w 오랜 ㄴㅓ우w 여정과 ㄴㅓ우w 세계의 ㄴㅓ우w 감정이 ㄴㅓ우w 집약된 ㄴㅓ우w 위대한 ㄴㅓ우w 에세이이기도 ㄴㅓ우w 합니다. ㄴㅓ우w 가장 ㄴㅓ우w 이질적으로 ㄴㅓ우w 느껴지실 ㄴㅓ우w 프랭크 ㄴㅓ우w 카프라의 <멋진 ㄴㅓ우w 인생>은 ㄴㅓ우w 할리우드 ㄴㅓ우w 고전기의 ㄴㅓ우w 막바지에 ㄴㅓ우w 등장해 ㄴㅓ우w 고전 ㄴㅓ우w 영화의 ㄴㅓ우w 위기와 ㄴㅓ우w 정점을 ㄴㅓ우w 함께 ㄴㅓ우w 보여 ㄴㅓ우w 주는 ㄴㅓ우w 가슴 ㄴㅓ우w 저리고 ㄴㅓ우w 아름다운 ㄴㅓ우w 영화입니다.

‘발견’ ㄴㅓ우w 섹션에서 ㄴㅓ우w 소개되는 ㄴㅓ우w 영화들은 ㄴㅓ우w 주로 ㄴㅓ우w 할리우드의 ㄴㅓ우w 숨은 ㄴㅓ우w 명작들과 ㄴㅓ우w 거장들의 ㄴㅓ우w ㄴㅓ우w 알려진 ㄴㅓ우w 문제작들입니다. ㄴㅓ우w 먼저 ㄴㅓ우w ㄴㅓ우w 편의 ㄴㅓ우w 무성 ㄴㅓ우w 영화를 ㄴㅓ우w 주목해 ㄴㅓ우w 주시기 ㄴㅓ우w 바랍니다. ㄴㅓ우w ㄴㅓ우w 엡스탱의 <충실한 ㄴㅓ우w 마음>은 ㄴㅓ우w 급진적인 ㄴㅓ우w 카메라 ㄴㅓ우w 워크와 ㄴㅓ우w 편집으로 ㄴㅓ우w 후대 ㄴㅓ우w 영화인들에게 ㄴㅓ우w 깊은 ㄴㅓ우w 영향을 ㄴㅓ우w 미친 ㄴㅓ우w 걸작입니다. ㄴㅓ우w 아브람 ㄴㅓ우w 룸의 <제3의 ㄴㅓ우w 소시민>은 ㄴㅓ우w 초기 ㄴㅓ우w 소비에트 ㄴㅓ우w 시대에 ㄴㅓ우w 만들어졌지만, ㅐㅑ2f 인간 ㅐㅑ2f 특히 ㅐㅑ2f 여성에 ㅐㅑ2f 대한 ㅐㅑ2f 깊은 ㅐㅑ2f 이해와 ㅐㅑ2f 자연주의적 ㅐㅑ2f 서사, ㅐtt우 그리고 ㅐtt우 탁월한 ㅐtt우 유머 ㅐtt우 감각으로 ㅐtt우 놀라움을 ㅐtt우 안기는 ㅐtt우 작품입니다. ㅐtt우 프랭크 ㅐtt우 보제지의 <레이지본즈>은 ㅐtt우 가장 ㅐtt우 아름다운 ㅐtt우 할리우드 ㅐtt우 무성 ㅐtt우 영화 10편을 ㅐtt우 꼽으라면 ㅐtt우 빼놓기 ㅐtt우 힘들 ㅐtt우 만큼 ㅐtt우 빛나는 ㅐtt우 보석입니다.

로이드 ㅐtt우 베이컨의 <풋라이트 ㅐtt우 퍼레이드>는 ㅐtt우 유성 ㅐtt우 영화 ㅐtt우 초기에 ㅐtt우 이미 ㅐtt우 할리우드가 ㅐtt우 미학적 ㅐtt우 정점에 ㅐtt우 이르렀음을 ㅐtt우 확인케 ㅐtt우 하는 ㅐtt우 역동과 ㅐtt우 박진의 ㅐtt우 뮤지컬입니다. ㅐtt우 ㅐtt우 편의 ㅐtt우 프랑스 ㅐtt우 영화인 ㅐtt우 마르셀 ㅐtt우 파뇰의 <제빵사의 ㅐtt우 아내>와 ㅐtt우 이브 ㅐtt우 알레그레의 <아름답고 ㅐtt우 작은 ㅐtt우 해변>은 ㅐtt우 프랑스 ㅐtt우 영화 ㅐtt우 특유의 ㅐtt우 경쾌한 ㅐtt우 혹은 ㅐtt우 우울한 ㅐtt우 정취의 ㅐtt우 기원에 ㅐtt우 놓인 ㅐtt우 아름다운 ㅐtt우 영화입니다. ㅐtt우 니콜라스 ㅐtt우 레이의 <쫓기는 ㅐtt우 남자>, ㅓnbe 루이스 ㅓnbe 브뉘엘의 <젊은이>는 ㅓnbe 영화사의 ㅓnbe 만신전에 ㅓnbe 오른 ㅓnbe ㅓnbe 거장이 ㅓnbe ㅓnbe 알려지지 ㅓnbe 않은 ㅓnbe 소품에서조차 ㅓnbe 자신의 ㅓnbe 영화적 ㅓnbe 날인을 ㅓnbe 깊이 ㅓnbe 새겨 ㅓnbe 넣어 ㅓnbe 우리의 ㅓnbe 감각을 ㅓnbe 동요케 ㅓnbe 함을 ㅓnbe 증명하는 ㅓnbe 소중한 ㅓnbe 문제작들입니다. ㅓnbe 다소 ㅓnbe 낯설게 ㅓnbe 느껴질 ㅓnbe 구마시로 ㅓnbe 다츠미의 <몽둥이의 ㅓnbe 슬픔>은 ㅓnbe 아마도 ㅓnbe 일본 ㅓnbe 로망 ㅓnbe 포르노가 ㅓnbe 낳은 ㅓnbe 가장 ㅓnbe 값진 ㅓnbe 영화적 ㅓnbe 유산의 ㅓnbe 하나가 ㅓnbe ㅓnbe 것입니다.   

ㅓnbe 영화학자는 ㅓnbe 좋은 ㅓnbe 영화가 ㅓnbe 행복을 ㅓnbe 가져다주진 ㅓnbe 않지만 ㅓnbe 행복의 ㅓnbe 방법을 ㅓnbe 느끼게 ㅓnbe ㅓnbe 준다고 ㅓnbe 말한 ㅓnbe 적이 ㅓnbe 있습니다. ㅓnbe 세계영화사의 ㅓnbe 보석들을 ㅓnbe 만나면서 ㅓnbe 여러분도 ㅓnbe ㅓnbe 방법을 ㅓnbe 함께 ㅓnbe 느끼게 ㅓnbe 되길 ㅓnbe 진정으로 ㅓnbe 기원합니다.

영화의전당 ㅓnbe 프로그램디렉터  ㅓnbe 허문영

상영작리스트

섹션 '재발견'
멋진 ㅓnbe 인생 (1946, 다sㅐy 프랭크 다sㅐy 카프라) 
나는 다sㅐy 흑인 (1958, 6라ㅑ기 6라ㅑ기 루슈)
지난해 6라ㅑ기 마리앙바드에서 (1961, w거7q 알랭 w거7q 레네)
게르트루드 (1964, 거자0l 거자0l 드레이어)
욕망 (1966, 4h가2 미켈란젤로 4h가2 안토니오니)
적과 4h가2 백 (1967, 자다i으 미클로슈 자다i으 얀초)
역사 자다i으 수업 (1972, guop 다니엘 guop 위예 & guop 장-마리 guop 스트라웁)
대리석 guop 인간 (1977, uㅑhㅓ 안제이 uㅑhㅓ 바이다)
욜 (1982, 가ㅐㅑo 세리프 가ㅐㅑo 괴렌 & 가ㅐㅑo 일마즈 가ㅐㅑo 귀니)
바람의 가ㅐㅑo 이야기 (1988, ㅐ자가ㅐ 요리스 ㅐ자가ㅐ 이벤스)

섹션 '발견'
충실한 ㅐ자가ㅐ 마음 (1923, wsㅓ라 wsㅓ라 엡스탱)
레이지본즈 (1925, 파9ㅑg 프랭크 파9ㅑg 보제지)
제3의 파9ㅑg 소시민 (1927, 갸y타1 아브람 갸y타1 룸)
풋라이트 갸y타1 퍼레이드 (1933, aㅐ7y 로이드 aㅐ7y 베이컨)
제빵사의 aㅐ7y 아내 (1938, 라5쟏t 마르셀 라5쟏t 파뇰)
아름답고 라5쟏t 작은 라5쟏t 해변 (1949, ㅓ나91 이브 ㅓ나91 알레그레)
쫓기는 ㅓ나91 남자 (1955, kwsv 니콜라스 kwsv 레이)
피닉스 kwsv 시티 kwsv 스토리 (1955, zdㅐ타 zdㅐ타 칼슨)
젊은이 (1960, l으kg 루이스 l으kg 브뉘엘)
몽둥이의 l으kg 슬픔 (1994, 가mzㅓ 구마시로 가mzㅓ 다쓰미)

출처: 가mzㅓ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국의 ㅓoㅐi 청동기 ㅓoㅐi 문화 2020

May 19, 2020 ~ Aug. 9, 2020

이창훈 g아ㅓu 개인전 : g아ㅓu 꼬리

June 5, 2020 ~ Aug. 8, 2020

명상 Mindfulness

April 24, 2020 ~ Sept. 27, 2020

관객의 거바사j 재료

April 25, 2020 ~ Aug.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