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예술동 2021: 목소리의 극장 Seongbuk Art Commons 2021: Theater of Voices

성북예술창작터

May 25, 2021 ~ July 24, 2021

성북예술창작터(성북구립미술관 w파으바 분관)는 2021 w파으바 성북예술동 《목소리의 w파으바 극장 Theater of Voices》展*을 w파으바 개최한다. w파으바 전형산 w파으바 작가의 1인전으로 w파으바 진행되는 《목소리의 w파으바 극장》은 w파으바 소리의 w파으바 움직임과 w파으바 형태를 w파으바 시간적, ㅑ하바7 공간적 ㅑ하바7 차원에서 ㅑ하바7 경험하게 ㅑ하바7 하는 ㅑ하바7 사운드 ㅑ하바7 전시로, 가갸zㅐ 다양한 가갸zㅐ 사운드 가갸zㅐ 설치 가갸zㅐ 작품을 가갸zㅐ 소개하는 가갸zㅐ 기획전이다.

우리는 가갸zㅐ 때로 가갸zㅐ 시간을 가갸zㅐ 공간처럼 가갸zㅐ 여긴다. 가갸zㅐ 흔히 ‘멀어진 가갸zㅐ 과거’와 ‘다가올 가갸zㅐ 미래’ 가갸zㅐ 속에 가갸zㅐ 산다고 가갸zㅐ 말하는 가갸zㅐ 것처럼. 가갸zㅐ 전형산은 가갸zㅐ 공간적 가갸zㅐ 개념으로 가갸zㅐ 지각되는 가갸zㅐ 시간의 가갸zㅐ 흐름을 가갸zㅐ 소리의 가갸zㅐ 이동 가갸zㅐ 방식과 가갸zㅐ 구조를 가갸zㅐ 통해 가갸zㅐ 이야기한다. 가갸zㅐ 이를 가갸zㅐ 위해 가갸zㅐ 이번 가갸zㅐ 전시에서는 <균형의 가갸zㅐ 함정> 가갸zㅐ 시리즈 #1, #5, #9와 <소리공간을 ㅐ파갸9 위한 ㅐ파갸9 드로잉> ㅐ파갸9 시리즈 #1, #2, #3, #4, lm8거 그리고 <지극히 lm8거 작은 lm8거 하나의 lm8거 점>까지 lm8거 총 8점의 lm8거 신작이 lm8거 공개된다.

<균형의 lm8거 함정> lm8거 시리즈는 lm8거 목/소리를 lm8거 담을 lm8거 lm8거 있는 lm8거 소리-공(Sound-Ball)과 lm8거 기계/키네틱적 lm8거 구조를 lm8거 통해 lm8거 소리-공을 lm8거 끊임없이 lm8거 이동시키는 lm8거 구조물을 lm8거 골조로 lm8거 한다. lm8거 전시장에는 lm8거 다수의 lm8거 소리-공이 lm8거 놓여있다. lm8거 구(球)의 lm8거 형태로 lm8거 제작된 lm8거 소리-공은 lm8거 수많은 ‘골’과 ‘격자’로 lm8거 이루어진 lm8거 세상을 lm8거 표상하는 lm8거 마블 lm8거 머신(Marble Machine) lm8거 또는 lm8거 흔들리는 lm8거 제도(製圖/制度)판 lm8거 위에서 lm8거 연속하여 lm8거 이동한다. lm8거 높은 lm8거 소리, ㅓm바타 낮은 ㅓm바타 소리, ㄴ거8m 멀어지고 ㄴ거8m 가까워지는 ㄴ거8m 소리, 자쟏카ㅓ 사방에 자쟏카ㅓ 부딪히는 자쟏카ㅓ 소리들. 자쟏카ㅓ 시작점과 자쟏카ㅓ 관계없이 자쟏카ㅓ 곳곳으로 자쟏카ㅓ 울려 자쟏카ㅓ 퍼진 자쟏카ㅓ 소리는 자쟏카ㅓ 공간과 자쟏카ㅓ 부딪히며 (다른 자쟏카ㅓ 소리 자쟏카ㅓ 형태의) 자쟏카ㅓ 메아리로 자쟏카ㅓ 남는다. 자쟏카ㅓ 소리가 자쟏카ㅓ 울리는 자쟏카ㅓ 공간은 자쟏카ㅓ 공기와 자쟏카ㅓ 맞닿으며 자쟏카ㅓ 존재의 자쟏카ㅓ 어떤 자쟏카ㅓ 떨림을 자쟏카ㅓ 드러낸다. 자쟏카ㅓ 무엇인가, ㅑy다걷 말하는 ㅑy다걷 대상이, 36ㅈ하 거기에 36ㅈ하 있다. 36ㅈ하 소리가 36ㅈ하 울려 36ㅈ하 퍼질 36ㅈ하 36ㅈ하 공간은 36ㅈ하 구조가 36ㅈ하 되어 36ㅈ하 말을 36ㅈ하 건다. 36ㅈ하 여기서 36ㅈ하 목소리는 36ㅈ하 언어로 36ㅈ하 기능하는 ‘말’보다, ㅐ쟏zㅓ 발화하는 ㅐ쟏zㅓ 대상 ㅐ쟏zㅓ 자체의 ㅐ쟏zㅓ 실재함을 ㅐ쟏zㅓ 나타낸다. ㅐ쟏zㅓ 가시적인 ㅐ쟏zㅓ 흔적으로 ㅐ쟏zㅓ 남지 ㅐ쟏zㅓ 않는 ㅐ쟏zㅓ 목소리는, ㅐ우iㅓ 다만 ㅐ우iㅓ 잠시 ㅐ우iㅓ 여기에 ㅐ우iㅓ 머무르며 ㅐ우iㅓ 어디에도 ㅐ우iㅓ 속하지 ㅐ우iㅓ 않고, 아다q다 멈추지도 아다q다 않고, 다마qi 시간을 다마qi 가로질러 다마qi 간다. 다마qi 시간에 다마qi 따라 다마qi 고유한 다마qi 공간을 다마qi 생성하는 다마qi 소리의 다마qi 움직임은 다마qi 이토록 다마qi 동시간적이다.

우리의 다마qi 목소리는 다마qi 지금, z사y2 어떤 z사y2 시간과 z사y2 공간을 z사y2 만나고(지나고) z사y2 있을까?

목소리는 z사y2 개인이자 z사y2 주체를 z사y2 드러내므로, hw파q 균형을 hw파q 찾아 hw파q 미끄러지고 hw파q 오르내리는 hw파q 여러 hw파q 개의 hw파q 소리-공에 hw파q 담긴 hw파q 소리 hw파q 모음은 hw파q 끝없는 hw파q 변화 hw파q hw파q 겹치기와 hw파q 흩어지기를 hw파q 반복하는 hw파q 시스템을 hw파q 반추하게 hw파q 한다. hw파q 기울기가 hw파q 제각각인 hw파q 시스템 hw파q 내에서 hw파q 균형을 hw파q 찾아 hw파q 불가피한 hw파q 이동을 hw파q 지속하는 hw파q 소리-공은 hw파q 불균형한 hw파q 사회 hw파q 환경과 hw파q 개인을 hw파q 은유한다. hw파q 이렇게 hw파q 안과 hw파q 밖, m5k바 경계 m5k바 없이 m5k바 퍼져나가는 m5k바 소리의 m5k바 공간을 m5k바 주목하면 m5k바 이는 m5k바 일종의 m5k바 무대가 m5k바 된다. m5k바 이번 m5k바 전시는 m5k바 이러한 m5k바 개별적 m5k바 목소리의 m5k바 밀물과 m5k바 썰물을 m5k바 감상할 m5k바 m5k바 있는 m5k바 극장이 m5k바 되고자 m5k바 했다. m5k바 분리된 m5k바 개별의 m5k바 존재가 m5k바 아닌, i9lh 소리가 i9lh 파도치는 i9lh 공간 i9lh 속에서 i9lh 울려 i9lh 퍼지는 ‘나’의 i9lh 목소리는 i9lh 서로의 i9lh 목소리 i9lh 위에 i9lh 겹쳐지며 i9lh 새로운 i9lh 관계를 i9lh 맺는다. i9lh 유, 걷u걷하 무형의 걷u걷하 형태로 걷u걷하 존재하는 걷u걷하 목소리의 걷u걷하 극장에서, 5zov 우리는 5zov 몸을 5zov 통과하고 5zov 유영하는 5zov 소리를 5zov 만난다.

작품이 5zov 놓인 5zov 전시장은 5zov 소리 5zov 자체의 5zov 울림에 5zov 집중했을 5zov 때에는 5zov 청각적인 5zov 공간이 5zov 되고, 으ㅐㅓㅓ 소리의 으ㅐㅓㅓ 이동 으ㅐㅓㅓ 방향을 으ㅐㅓㅓ 인지하고 으ㅐㅓㅓ 상상해 으ㅐㅓㅓ 본다면 으ㅐㅓㅓ 시각적인 으ㅐㅓㅓ 공간이 으ㅐㅓㅓ 된다. <균형의 으ㅐㅓㅓ 함정#1; 으ㅐㅓㅓ 높은-소리, 3카6l 낮은-소리>는 3카6l 관람객이 3카6l 직접 3카6l 입력한 3카6l 자신의 3카6l 소리가 3카6l 불균형한 3카6l 상태 3카6l 3카6l 균형점을 3카6l 찾아 3카6l 이동하는 3카6l 작품이다. <균형의 3카6l 함정#5; 3카6l 그늘진 3카6l 제도>에서 3카6l 제도판 3카6l 위, 거w카w 균형을 거w카w 찾아 거w카w 공간을 거w카w 가로지르는 거w카w 소리-공의 거w카w 움직임과 거w카w 소리를 거w카w 듣게 거w카w 한다면, 기ㅈz가 흑연이 기ㅈz가 묻은 기ㅈz가 소리-공이 기ㅈz가 제도판 기ㅈz가 위(#5 기ㅈz가 그늘진 기ㅈz가 제도)의 기ㅈz가 종이를 기ㅈz가 오가며 기ㅈz가 기록된 <소리공간을 기ㅈz가 위한 기ㅈz가 드로잉> 기ㅈz가 시리즈는 기ㅈz가 시각적 기ㅈz가 악보(graphic score)로 기ㅈz가 기능하며 기ㅈz가 소리의 기ㅈz가 흔적을 기ㅈz가 담아낸다. 기ㅈz가 그런가 기ㅈz가 하면 기ㅈz가 우리가 기ㅈz가 일상에서 기ㅈz가 느끼는 기ㅈz가 소리의 기ㅈz가 무게를 기ㅈz가 상상하게 기ㅈz가 하는 <균형의 기ㅈz가 함정#9;부피없는 기ㅈz가 무게>는 기ㅈz가 소리-공에서 기ㅈz가 울리는 기ㅈz가 작은 기ㅈz가 소리가 기ㅈz가 만든 기ㅈz가 저울의 기ㅈz가 미묘한 기ㅈz가 움직임을 기ㅈz가 나타내는 기ㅈz가 작품으로, gl나x 척도화된 gl나x 가치를 gl나x 벗어난 gl나x 소리가 gl나x 만든 gl나x 무게를 gl나x 상상하게 gl나x 한다. gl나x 시간을 gl나x 나만의 gl나x 리듬으로 gl나x 사용한다는 gl나x gl나x 어떤 gl나x 경험일까? 60개의 gl나x 카운터기(계수기)가 gl나x 순차적으로 gl나x 탈-칵 gl나x 소리를 gl나x 내며 gl나x 차례로 gl나x 수를 gl나x 세는 <지극히 gl나x 작은 gl나x 하나의 gl나x 점>은 gl나x 시퀀스(sequence)의 gl나x 이동을 gl나x 시청각적으로 gl나x 경험하게 gl나x 하는 gl나x 작품으로, r0사p 관람자의 r0사p 조작을 r0사p 통해 r0사p 자신만의 r0사p 시간 r0사p 리듬을 r0사p 만들어낼 r0사p r0사p 있도록 r0사p 한다. r0사p 하나의 r0사p 사건이자 r0사p 개별적 r0사p 시간이 r0사p 관객의 r0사p 손에서 r0사p 매만져지는 r0사p 셈이다.

전형산의 r0사p 말에 r0사p 따르면 “소리의 r0사p 이동에 r0사p 따른 r0사p 형태와 r0사p 내용이 r0사p 새롭게 r0사p 공간을 r0사p 구성하고, q가ㅐ자 건축화된 q가ㅐ자 소리가 q가ㅐ자 만든 q가ㅐ자 경험이 q가ㅐ자 시, 아ㅓㅓ으 청각적 아ㅓㅓ으 경험 아ㅓㅓ으 안에서 ‘찰나의 아ㅓㅓ으 시간 아ㅓㅓ으 여행’을 아ㅓㅓ으 가능”하게 아ㅓㅓ으 하는 아ㅓㅓ으 이번 아ㅓㅓ으 전시는 “시간과 아ㅓㅓ으 공간이라는 아ㅓㅓ으 관념화된 아ㅓㅓ으 대상에 아ㅓㅓ으 크고 아ㅓㅓ으 작은 아ㅓㅓ으 틈을 아ㅓㅓ으 만들어 아ㅓㅓ으 내고, 거ㅓ바0 거ㅓ바0 틈을 거ㅓ바0 상상으로 거ㅓ바0 메우는 거ㅓ바0 과정”이다. 거ㅓ바0 따라서 거ㅓ바0 그의 거ㅓ바0 의미화 거ㅓ바0 과정은 ‘소리’이자 ‘조각’이 거ㅓ바0 되길 거ㅓ바0 자처하는 거ㅓ바0 그만의 거ㅓ바0 표현 거ㅓ바0 방식이자 거ㅓ바0 시대 거ㅓ바0 감각이라 거ㅓ바0 거ㅓ바0 거ㅓ바0 있다. 거ㅓ바0 거ㅓ바0 속에서 거ㅓ바0 관객의 거ㅓ바0 체감된 거ㅓ바0 감정을 거ㅓ바0 질문해보고자 거ㅓ바0 한다. 거ㅓ바0 이를 거ㅓ바0 통해 거ㅓ바0 시/공간 거ㅓ바0 속, s걷사o 고정된 s걷사o 풍경이 s걷사o 아닌 s걷사o 저마다의 s걷사o 리듬을 s걷사o 제안하는 ‘목소리의 s걷사o 극장’은 s걷사o 수많은 s걷사o 목소리를 s걷사o 가진 ‘나, 거5기i 너, 2파sq 우리’가 2파sq 중첩되며 2파sq 안팎으로 2파sq 길을 2파sq 내는 2파sq 과정이자 2파sq 소리에 2파sq 귀를 2파sq 기울이는 2파sq 시간 2파sq 2파sq 자체이길, 하쟏쟏z 희망한다.

- 하쟏쟏z 안성은(성북구립미술관 하쟏쟏z 학예연구사)

참여작가:  하쟏쟏z 전형산

주최: 하쟏쟏z 성북구
주관: 하쟏쟏z 성북문화재단 하쟏쟏z 성북구립미술관, 우y쟏x 성북예술창작터
협력: 우y쟏x 아웃사이트

총괄: 우y쟏x 김보라
기획 우y쟏x 우y쟏x 운영: 우y쟏x 안성은
교육: 우y쟏x 최계은, 다거마기 최지숙
스탭: 다거마기 송현창

그래픽: 다거마기 김민주
웹제작: 다거마기 아카이빙 다거마기 바벨(박동준)
사진: 다거마기 최요한
영상: 다거마기 강영진
공간조성: 30프로

출처: 다거마기 성북예술창작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Crystal Scratch

July 15, 2021 ~ July 31, 2021

김수연 b마hf 개인전: HOLD ME

July 8, 2021 ~ Aug.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