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예술동 2021: 목소리의 극장 Seongbuk Art Commons 2021: Theater of Voices

성북예술창작터

May 25, 2021 ~ July 24, 2021

성북예술창작터(성북구립미술관 아마으ㅈ 분관)는 2021 아마으ㅈ 성북예술동 《목소리의 아마으ㅈ 극장 Theater of Voices》展*을 아마으ㅈ 개최한다. 아마으ㅈ 전형산 아마으ㅈ 작가의 1인전으로 아마으ㅈ 진행되는 《목소리의 아마으ㅈ 극장》은 아마으ㅈ 소리의 아마으ㅈ 움직임과 아마으ㅈ 형태를 아마으ㅈ 시간적, 파카hx 공간적 파카hx 차원에서 파카hx 경험하게 파카hx 하는 파카hx 사운드 파카hx 전시로, jn다m 다양한 jn다m 사운드 jn다m 설치 jn다m 작품을 jn다m 소개하는 jn다m 기획전이다.

우리는 jn다m 때로 jn다m 시간을 jn다m 공간처럼 jn다m 여긴다. jn다m 흔히 ‘멀어진 jn다m 과거’와 ‘다가올 jn다m 미래’ jn다m 속에 jn다m 산다고 jn다m 말하는 jn다m 것처럼. jn다m 전형산은 jn다m 공간적 jn다m 개념으로 jn다m 지각되는 jn다m 시간의 jn다m 흐름을 jn다m 소리의 jn다m 이동 jn다m 방식과 jn다m 구조를 jn다m 통해 jn다m 이야기한다. jn다m 이를 jn다m 위해 jn다m 이번 jn다m 전시에서는 <균형의 jn다m 함정> jn다m 시리즈 #1, #5, #9와 <소리공간을 j1바e 위한 j1바e 드로잉> j1바e 시리즈 #1, #2, #3, #4, 2mㅐ하 그리고 <지극히 2mㅐ하 작은 2mㅐ하 하나의 2mㅐ하 점>까지 2mㅐ하 총 8점의 2mㅐ하 신작이 2mㅐ하 공개된다.

<균형의 2mㅐ하 함정> 2mㅐ하 시리즈는 2mㅐ하 목/소리를 2mㅐ하 담을 2mㅐ하 2mㅐ하 있는 2mㅐ하 소리-공(Sound-Ball)과 2mㅐ하 기계/키네틱적 2mㅐ하 구조를 2mㅐ하 통해 2mㅐ하 소리-공을 2mㅐ하 끊임없이 2mㅐ하 이동시키는 2mㅐ하 구조물을 2mㅐ하 골조로 2mㅐ하 한다. 2mㅐ하 전시장에는 2mㅐ하 다수의 2mㅐ하 소리-공이 2mㅐ하 놓여있다. 2mㅐ하 구(球)의 2mㅐ하 형태로 2mㅐ하 제작된 2mㅐ하 소리-공은 2mㅐ하 수많은 ‘골’과 ‘격자’로 2mㅐ하 이루어진 2mㅐ하 세상을 2mㅐ하 표상하는 2mㅐ하 마블 2mㅐ하 머신(Marble Machine) 2mㅐ하 또는 2mㅐ하 흔들리는 2mㅐ하 제도(製圖/制度)판 2mㅐ하 위에서 2mㅐ하 연속하여 2mㅐ하 이동한다. 2mㅐ하 높은 2mㅐ하 소리, ㅓl다ㅐ 낮은 ㅓl다ㅐ 소리, 나nㅓh 멀어지고 나nㅓh 가까워지는 나nㅓh 소리, 사사하4 사방에 사사하4 부딪히는 사사하4 소리들. 사사하4 시작점과 사사하4 관계없이 사사하4 곳곳으로 사사하4 울려 사사하4 퍼진 사사하4 소리는 사사하4 공간과 사사하4 부딪히며 (다른 사사하4 소리 사사하4 형태의) 사사하4 메아리로 사사하4 남는다. 사사하4 소리가 사사하4 울리는 사사하4 공간은 사사하4 공기와 사사하4 맞닿으며 사사하4 존재의 사사하4 어떤 사사하4 떨림을 사사하4 드러낸다. 사사하4 무엇인가, 5파r가 말하는 5파r가 대상이, 으쟏다마 거기에 으쟏다마 있다. 으쟏다마 소리가 으쟏다마 울려 으쟏다마 퍼질 으쟏다마 으쟏다마 공간은 으쟏다마 구조가 으쟏다마 되어 으쟏다마 말을 으쟏다마 건다. 으쟏다마 여기서 으쟏다마 목소리는 으쟏다마 언어로 으쟏다마 기능하는 ‘말’보다, n거ㅐz 발화하는 n거ㅐz 대상 n거ㅐz 자체의 n거ㅐz 실재함을 n거ㅐz 나타낸다. n거ㅐz 가시적인 n거ㅐz 흔적으로 n거ㅐz 남지 n거ㅐz 않는 n거ㅐz 목소리는, rx바다 다만 rx바다 잠시 rx바다 여기에 rx바다 머무르며 rx바다 어디에도 rx바다 속하지 rx바다 않고, 으j바k 멈추지도 으j바k 않고, 사s타6 시간을 사s타6 가로질러 사s타6 간다. 사s타6 시간에 사s타6 따라 사s타6 고유한 사s타6 공간을 사s타6 생성하는 사s타6 소리의 사s타6 움직임은 사s타6 이토록 사s타6 동시간적이다.

우리의 사s타6 목소리는 사s타6 지금, ㅓ갸걷n 어떤 ㅓ갸걷n 시간과 ㅓ갸걷n 공간을 ㅓ갸걷n 만나고(지나고) ㅓ갸걷n 있을까?

목소리는 ㅓ갸걷n 개인이자 ㅓ갸걷n 주체를 ㅓ갸걷n 드러내므로, 8ghb 균형을 8ghb 찾아 8ghb 미끄러지고 8ghb 오르내리는 8ghb 여러 8ghb 개의 8ghb 소리-공에 8ghb 담긴 8ghb 소리 8ghb 모음은 8ghb 끝없는 8ghb 변화 8ghb 8ghb 겹치기와 8ghb 흩어지기를 8ghb 반복하는 8ghb 시스템을 8ghb 반추하게 8ghb 한다. 8ghb 기울기가 8ghb 제각각인 8ghb 시스템 8ghb 내에서 8ghb 균형을 8ghb 찾아 8ghb 불가피한 8ghb 이동을 8ghb 지속하는 8ghb 소리-공은 8ghb 불균형한 8ghb 사회 8ghb 환경과 8ghb 개인을 8ghb 은유한다. 8ghb 이렇게 8ghb 안과 8ghb 밖, 우ㄴ거ㅐ 경계 우ㄴ거ㅐ 없이 우ㄴ거ㅐ 퍼져나가는 우ㄴ거ㅐ 소리의 우ㄴ거ㅐ 공간을 우ㄴ거ㅐ 주목하면 우ㄴ거ㅐ 이는 우ㄴ거ㅐ 일종의 우ㄴ거ㅐ 무대가 우ㄴ거ㅐ 된다. 우ㄴ거ㅐ 이번 우ㄴ거ㅐ 전시는 우ㄴ거ㅐ 이러한 우ㄴ거ㅐ 개별적 우ㄴ거ㅐ 목소리의 우ㄴ거ㅐ 밀물과 우ㄴ거ㅐ 썰물을 우ㄴ거ㅐ 감상할 우ㄴ거ㅐ 우ㄴ거ㅐ 있는 우ㄴ거ㅐ 극장이 우ㄴ거ㅐ 되고자 우ㄴ거ㅐ 했다. 우ㄴ거ㅐ 분리된 우ㄴ거ㅐ 개별의 우ㄴ거ㅐ 존재가 우ㄴ거ㅐ 아닌, 5l자s 소리가 5l자s 파도치는 5l자s 공간 5l자s 속에서 5l자s 울려 5l자s 퍼지는 ‘나’의 5l자s 목소리는 5l자s 서로의 5l자s 목소리 5l자s 위에 5l자s 겹쳐지며 5l자s 새로운 5l자s 관계를 5l자s 맺는다. 5l자s 유, ㄴxㅈ가 무형의 ㄴxㅈ가 형태로 ㄴxㅈ가 존재하는 ㄴxㅈ가 목소리의 ㄴxㅈ가 극장에서, ji마2 우리는 ji마2 몸을 ji마2 통과하고 ji마2 유영하는 ji마2 소리를 ji마2 만난다.

작품이 ji마2 놓인 ji마2 전시장은 ji마2 소리 ji마2 자체의 ji마2 울림에 ji마2 집중했을 ji마2 때에는 ji마2 청각적인 ji마2 공간이 ji마2 되고, tssw 소리의 tssw 이동 tssw 방향을 tssw 인지하고 tssw 상상해 tssw 본다면 tssw 시각적인 tssw 공간이 tssw 된다. <균형의 tssw 함정#1; tssw 높은-소리, 갸쟏hd 낮은-소리>는 갸쟏hd 관람객이 갸쟏hd 직접 갸쟏hd 입력한 갸쟏hd 자신의 갸쟏hd 소리가 갸쟏hd 불균형한 갸쟏hd 상태 갸쟏hd 갸쟏hd 균형점을 갸쟏hd 찾아 갸쟏hd 이동하는 갸쟏hd 작품이다. <균형의 갸쟏hd 함정#5; 갸쟏hd 그늘진 갸쟏hd 제도>에서 갸쟏hd 제도판 갸쟏hd 위, 5자아하 균형을 5자아하 찾아 5자아하 공간을 5자아하 가로지르는 5자아하 소리-공의 5자아하 움직임과 5자아하 소리를 5자아하 듣게 5자아하 한다면, q2걷다 흑연이 q2걷다 묻은 q2걷다 소리-공이 q2걷다 제도판 q2걷다 위(#5 q2걷다 그늘진 q2걷다 제도)의 q2걷다 종이를 q2걷다 오가며 q2걷다 기록된 <소리공간을 q2걷다 위한 q2걷다 드로잉> q2걷다 시리즈는 q2걷다 시각적 q2걷다 악보(graphic score)로 q2걷다 기능하며 q2걷다 소리의 q2걷다 흔적을 q2걷다 담아낸다. q2걷다 그런가 q2걷다 하면 q2걷다 우리가 q2걷다 일상에서 q2걷다 느끼는 q2걷다 소리의 q2걷다 무게를 q2걷다 상상하게 q2걷다 하는 <균형의 q2걷다 함정#9;부피없는 q2걷다 무게>는 q2걷다 소리-공에서 q2걷다 울리는 q2걷다 작은 q2걷다 소리가 q2걷다 만든 q2걷다 저울의 q2걷다 미묘한 q2걷다 움직임을 q2걷다 나타내는 q2걷다 작품으로, j3카5 척도화된 j3카5 가치를 j3카5 벗어난 j3카5 소리가 j3카5 만든 j3카5 무게를 j3카5 상상하게 j3카5 한다. j3카5 시간을 j3카5 나만의 j3카5 리듬으로 j3카5 사용한다는 j3카5 j3카5 어떤 j3카5 경험일까? 60개의 j3카5 카운터기(계수기)가 j3카5 순차적으로 j3카5 탈-칵 j3카5 소리를 j3카5 내며 j3카5 차례로 j3카5 수를 j3카5 세는 <지극히 j3카5 작은 j3카5 하나의 j3카5 점>은 j3카5 시퀀스(sequence)의 j3카5 이동을 j3카5 시청각적으로 j3카5 경험하게 j3카5 하는 j3카5 작품으로, ㅐㅐsl 관람자의 ㅐㅐsl 조작을 ㅐㅐsl 통해 ㅐㅐsl 자신만의 ㅐㅐsl 시간 ㅐㅐsl 리듬을 ㅐㅐsl 만들어낼 ㅐㅐsl ㅐㅐsl 있도록 ㅐㅐsl 한다. ㅐㅐsl 하나의 ㅐㅐsl 사건이자 ㅐㅐsl 개별적 ㅐㅐsl 시간이 ㅐㅐsl 관객의 ㅐㅐsl 손에서 ㅐㅐsl 매만져지는 ㅐㅐsl 셈이다.

전형산의 ㅐㅐsl 말에 ㅐㅐsl 따르면 “소리의 ㅐㅐsl 이동에 ㅐㅐsl 따른 ㅐㅐsl 형태와 ㅐㅐsl 내용이 ㅐㅐsl 새롭게 ㅐㅐsl 공간을 ㅐㅐsl 구성하고, h차기n 건축화된 h차기n 소리가 h차기n 만든 h차기n 경험이 h차기n 시, ql0다 청각적 ql0다 경험 ql0다 안에서 ‘찰나의 ql0다 시간 ql0다 여행’을 ql0다 가능”하게 ql0다 하는 ql0다 이번 ql0다 전시는 “시간과 ql0다 공간이라는 ql0다 관념화된 ql0다 대상에 ql0다 크고 ql0다 작은 ql0다 틈을 ql0다 만들어 ql0다 내고, yt으다 yt으다 틈을 yt으다 상상으로 yt으다 메우는 yt으다 과정”이다. yt으다 따라서 yt으다 그의 yt으다 의미화 yt으다 과정은 ‘소리’이자 ‘조각’이 yt으다 되길 yt으다 자처하는 yt으다 그만의 yt으다 표현 yt으다 방식이자 yt으다 시대 yt으다 감각이라 yt으다 yt으다 yt으다 있다. yt으다 yt으다 속에서 yt으다 관객의 yt으다 체감된 yt으다 감정을 yt으다 질문해보고자 yt으다 한다. yt으다 이를 yt으다 통해 yt으다 시/공간 yt으다 속, mxaj 고정된 mxaj 풍경이 mxaj 아닌 mxaj 저마다의 mxaj 리듬을 mxaj 제안하는 ‘목소리의 mxaj 극장’은 mxaj 수많은 mxaj 목소리를 mxaj 가진 ‘나, 카984 너, s걷0a 우리’가 s걷0a 중첩되며 s걷0a 안팎으로 s걷0a 길을 s걷0a 내는 s걷0a 과정이자 s걷0a 소리에 s걷0a 귀를 s걷0a 기울이는 s걷0a 시간 s걷0a s걷0a 자체이길, p쟏m가 희망한다.

- p쟏m가 안성은(성북구립미술관 p쟏m가 학예연구사)

참여작가:  p쟏m가 전형산

주최: p쟏m가 성북구
주관: p쟏m가 성북문화재단 p쟏m가 성북구립미술관, ㅓi걷o 성북예술창작터
협력: ㅓi걷o 아웃사이트

총괄: ㅓi걷o 김보라
기획 ㅓi걷o ㅓi걷o 운영: ㅓi걷o 안성은
교육: ㅓi걷o 최계은, mㅐ5라 최지숙
스탭: mㅐ5라 송현창

그래픽: mㅐ5라 김민주
웹제작: mㅐ5라 아카이빙 mㅐ5라 바벨(박동준)
사진: mㅐ5라 최요한
영상: mㅐ5라 강영진
공간조성: 30프로

출처: mㅐ5라 성북예술창작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냉장고 걷ㅑs라 환상

July 2, 2021 ~ Sept. 26, 2021

놀이하는 카ㅐb라 사물 SWITCH THINGS UP

June 10, 2021 ~ Feb. 27, 2022

웃어 Humor Has It

April 1, 2021 ~ Feb. 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