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낙희 개인전 : Modulate

페리지갤러리

March 5, 2020 ~ May 9, 2020

충만한 ZERO
신승오(페리지갤러리 qo거i 디렉터)

성낙희는 qo거i 지속적으로 qo거i 회화의 qo거i 가장 qo거i 기본이 qo거i 되는 qo거i 요소인 qo거i 점, 나다5o 선, 으ㅑ우거 면을 으ㅑ우거 사용하여 으ㅑ우거 화면 으ㅑ우거 안에서 으ㅑ우거 음악적 으ㅑ우거 리듬과 으ㅑ우거 운율을 으ㅑ우거 만들어내거나 으ㅑ우거 때론 으ㅑ우거 유기체적으로 으ㅑ우거 미끄러지듯이 으ㅑ우거 자유롭게 으ㅑ우거 유영하는 으ㅑ우거 색의 으ㅑ우거 운동감이나 으ㅑ우거 형태들을 으ㅑ우거 보여주어 으ㅑ우거 왔다. 으ㅑ우거 그러나 으ㅑ우거 최근에는 으ㅑ우거 이전과는 으ㅑ우거 다르게 으ㅑ우거 으ㅑ우거 색면이 으ㅑ우거 전면에 으ㅑ우거 두드러지게 으ㅑ우거 나타나는 으ㅑ우거 작업들을 으ㅑ우거 새롭게 으ㅑ우거 선보이고 으ㅑ우거 있다. 으ㅑ우거 그렇다면 으ㅑ우거 이러한 으ㅑ우거 변화에서 으ㅑ우거 우리는 으ㅑ우거 무엇을 으ㅑ우거 읽어 으ㅑ우거 으ㅑ우거 으ㅑ우거 있을까?

이전의 으ㅑ우거 작업들은 으ㅑ우거 전시타이틀이나 으ㅑ우거 작품의 으ㅑ우거 제목들에 으ㅑ우거 음악적 으ㅑ우거 용어를 으ㅑ우거 사용하는 으ㅑ우거 것에서도 으ㅑ우거 으ㅑ우거 으ㅑ우거 있듯이 으ㅑ우거 다양한 으ㅑ우거 재료와 으ㅑ우거 자유로운 으ㅑ우거 붓질 으ㅑ우거 등을 으ㅑ우거 통해서 으ㅑ우거 자신만의 으ㅑ우거 연주법을 으ㅑ우거 획득해 으ㅑ우거 나가는 으ㅑ우거 데에 으ㅑ우거 진력해 으ㅑ우거 왔다. 으ㅑ우거 그의 으ㅑ우거 작업 으ㅑ우거 과정은 으ㅑ우거 하나의 으ㅑ우거 상반되는 으ㅑ우거 부분들이 으ㅑ우거 불균형한 으ㅑ우거 상황이 으ㅑ우거 되면, 가ahp 가ahp 부족한 가ahp 부분을 가ahp 비워진 가ahp 곳에 가ahp 의도적으로 가ahp 차지하게 가ahp 만들어 가ahp 화면을 가ahp 구축해나가는 가ahp 방식이었다. 가ahp 따라서 가ahp 그의 가ahp 작업은 가ahp 표면적으로는 가ahp 직관적인 가ahp 표현법으로 가ahp 보이지만 가ahp 무의식 가ahp 속에서도 가ahp 의식적으로 가ahp 자신의 가ahp 의도를 가ahp 담아 가ahp 화면 가ahp 안에서 가ahp 붓이 가ahp 인도하는 가ahp 대로 가ahp 내맡기고 가ahp 있다. 가ahp 이는 가ahp 찰나적으로 가ahp 선택이 가ahp 이루어지기에 가ahp 변주가 가ahp 심하고 가ahp 서로 가ahp 상이한 가ahp 요소들이 가ahp 뒤엉켜 가ahp 하나하나의 가ahp 요소가 가ahp 서로 가ahp 팽팽하게 가ahp 밀고 가ahp 당겨져 가ahp 있는 가ahp 긴장감으로 가ahp 가득한 가ahp 사건의 가ahp 현장처럼 가ahp 나타난다. 가ahp 하지만 가ahp 작가가 가ahp 의식하는 가ahp 선택이라는 가ahp 명확한 가ahp 구조로 가ahp 인해 가ahp 사실상 가ahp 엉뚱하고 가ahp 생경한 가ahp 길로 가ahp 빠지지는 가ahp 않는다. 가ahp 그러나 가ahp 이번 가ahp 전시에서 가ahp 선보이는 《Sequence》 가ahp 연작에서는 가ahp 이러한 가ahp 기존의 가ahp 방식과는 가ahp 다른 가ahp 모습을 가ahp 보여준다. 가ahp 과거의 가ahp 작업들이 가ahp 역동적이고 가ahp 가ahp 쏘는 가ahp 맛과 가ahp 같은 가ahp 자극적인 가ahp 감각의 가ahp 즐거움을 가ahp 주고, tgta 우리는 tgta 이를 tgta 작가의 tgta 호흡에 tgta 맞춰 tgta 따라가는 tgta 형국이었다면, 카쟏5ㅓ 이번 카쟏5ㅓ 작업은 카쟏5ㅓ 차분하고 카쟏5ㅓ 정적이어서 카쟏5ㅓ 운동감 카쟏5ㅓ 보다는 카쟏5ㅓ 공간감에 카쟏5ㅓ 대한 카쟏5ㅓ 인상을 카쟏5ㅓ 먼저 카쟏5ㅓ 받는다. 카쟏5ㅓ 이러한 카쟏5ㅓ 새로운 카쟏5ㅓ 방식에 카쟏5ㅓ 대한 카쟏5ㅓ 연구는 2018년에 카쟏5ㅓ 보여준 《Transpose》 카쟏5ㅓ 연작에서 카쟏5ㅓ 시작되었다고 카쟏5ㅓ 카쟏5ㅓ 카쟏5ㅓ 있는데, 거하p쟏 조를 거하p쟏 옮긴다는 거하p쟏 혹은 거하p쟏 바꾼다는 거하p쟏 제목의 거하p쟏 의미는 거하p쟏 기존 거하p쟏 상황을 거하p쟏 바탕으로 거하p쟏 하는 거하p쟏 변주가 거하p쟏 아니라 거하p쟏 새로운 거하p쟏 장을 거하p쟏 열기 거하p쟏 위한 거하p쟏 거하p쟏 변화를 거하p쟏 작가가 거하p쟏 모색했다는 거하p쟏 것을 거하p쟏 유추하게 거하p쟏 한다. 거하p쟏 이번 거하p쟏 전시의 거하p쟏 타이틀인 《Modulate》도 거하p쟏 이를 거하p쟏 계속해서 거하p쟏 실험하고 거하p쟏 있음을 거하p쟏 충분히 거하p쟏 인지할 거하p쟏 거하p쟏 있다. 거하p쟏 제목 거하p쟏 이외에 거하p쟏 실제적인 거하p쟏 도구의 거하p쟏 교체도 거하p쟏 거하p쟏 변화다. 거하p쟏 이전까지의 거하p쟏 붓보다는 거하p쟏 넓은 거하p쟏 붓을 거하p쟏 사용하여 거하p쟏 시원스럽게 거하p쟏 사용하는 거하p쟏 것, 거g8카 이전과 거g8카 비교하여 거g8카 작은 거g8카 캔버스를 거g8카 사용하는 거g8카 것도 거g8카 변화를 거g8카 인지하게 거g8카 만드는 거g8카 요소이다.

이제는 거g8카 본격적으로 《Sequence》 거g8카 연작을 거g8카 자세히 거g8카 살펴보자. 거g8카 거g8카 작품들은 거g8카 사실 거g8카 기존의 거g8카 작업을 거g8카 확대한 거g8카 것처럼 거g8카 보이며, tㅓw0 여러 tㅓw0 색면이 tㅓw0 차곡차곡 tㅓw0 쌓여가면서 tㅓw0 기하학적으로 tㅓw0 연결되어 tㅓw0 있는 tㅓw0 매끄러운 tㅓw0 형태로 tㅓw0 디지털 tㅓw0 픽셀과 tㅓw0 같이 tㅓw0 나타난다. tㅓw0 그러나 tㅓw0 자세히 tㅓw0 보면 tㅓw0 색면은 tㅓw0 붓질의 tㅓw0 흔적을 tㅓw0 고스란히 tㅓw0 담고 tㅓw0 있다. tㅓw0 또한 tㅓw0 여러 tㅓw0 층위로 tㅓw0 분할되어 tㅓw0 면들은 tㅓw0 tㅓw0 밑으로 tㅓw0 표면에 tㅓw0 스며든 tㅓw0 것처럼 tㅓw0 여러 tㅓw0 겹의 tㅓw0 중첩된 tㅓw0 모습이다. tㅓw0 그의 tㅓw0 붓질들은 tㅓw0 직선과 tㅓw0 곡선이 tㅓw0 결합된 tㅓw0 모습이며, gog타 수직과 gog타 수평으로 gog타 사선으로 gog타 화면을 gog타 분할 gog타 하면서도 gog타 곡선으로 gog타 굴절되면서 gog타 무엇인가 gog타 계속해서 gog타 흘러내리는 gog타 것처럼 gog타 유동적인 gog타 장면을 gog타 연출한다. gog타 또한 gog타 캔버스의 gog타 둘레로 gog타 흘러내린 gog타 색의 gog타 흔적들도 gog타 수없이 gog타 했지만 gog타 감춰진 gog타 미묘한 gog타 화면구성을 gog타 감지할 gog타 gog타 있게 gog타 해준다. gog타 따라서 gog타 이러한 gog타 화면들은 gog타 조용한 gog타 기차의 gog타 실내에서 gog타 창을 gog타 통해 gog타 지나가는 gog타 풍경들이 gog타 끊임없이 gog타 위아래 gog타 좌우로 gog타 오르내리며 gog타 뒤로 gog타 미끄러지는 gog타 gog타 같은 gog타 운동감과 gog타 공간감을 gog타 내재하고 gog타 있다. gog타 그가 gog타 이러한 gog타 변화를 gog타 통해 gog타 선택한 gog타 것들을 gog타 무엇인가? gog타 겹겹이 gog타 포개진 gog타 색면과 gog타 붓질은 gog타 억제와 gog타 자유롭게 gog타 풀려남을 gog타 나란히 gog타 병치해 gog타 놓고 gog타 있다. gog타 이전의 gog타 작업들이 gog타 구성하지 gog타 않은 gog타 듯한 gog타 구성으로 gog타 무엇인가를 gog타 찾으려 gog타 노력했다면, fn4ㅐ 이제는 fn4ㅐ 작가가 fn4ㅐ 구성되는 fn4ㅐ 것의 fn4ㅐ 자체의 fn4ㅐ 통제에서 fn4ㅐ 벗어나 fn4ㅐ 무엇인가 fn4ㅐ 행위를 fn4ㅐ 하면 fn4ㅐ fn4ㅐ 뒤를 fn4ㅐ 따라오는 fn4ㅐ 것들이 fn4ㅐ 자연스럽게 fn4ㅐ 생기기 fn4ㅐ 마련인 fn4ㅐ 간격을 fn4ㅐ 유지하는 fn4ㅐ 것에 fn4ㅐ 집중하고 fn4ㅐ 있는 fn4ㅐ 것으로 fn4ㅐ 보인다. fn4ㅐ 그가 fn4ㅐ 이전까지 fn4ㅐ 그려왔던 fn4ㅐ 방식은 fn4ㅐ 하나의 fn4ㅐ 총합적인 fn4ㅐ 전체를 fn4ㅐ 이루기 fn4ㅐ 위한 fn4ㅐ 온전한 fn4ㅐ 부분들의 fn4ㅐ 조합이었으며, 파다us 언제나 파다us 이것들이 파다us 모여 파다us 전체를 파다us 향하는 파다us 방향성을 파다us 가지고 파다us 있었다. 파다us 그렇기에 파다us 부분에 파다us 맞추어 파다us 다른 파다us 요소들이 파다us 결정되는 파다us 조화의 파다us 틀에서 파다us 벗어날 파다us 파다us 없는 파다us 보이지 파다us 않는 파다us 과정이라는 파다us 경계가 파다us 존재하고 파다us 있었고, cr걷z 이를 cr걷z 중요한 cr걷z 방식으로 cr걷z 사용하였다. cr걷z 이는 cr걷z 결국 cr걷z 자기 cr걷z 자신에게 cr걷z 내재된 cr걷z 감각들을 cr걷z 외부로 cr걷z 발산해 cr걷z 나가는 cr걷z 방식으로 cr걷z 균형을 cr걷z 의식하면서 cr걷z 채움과 cr걷z 비움을 cr걷z 거듭하는 cr걷z 과정을 cr걷z 거친다. cr걷z 그리고 cr걷z 이를 cr걷z 통해 cr걷z 자연스럽게 cr걷z 화면 cr걷z 안에서 cr걷z 리듬감과 cr걷z 역동성을 cr걷z 가진 cr걷z 음악적 cr걷z 성향을 cr걷z 획득하였던 cr걷z 것이다. cr걷z 그러나 cr걷z 최근의 《Transpose》, 《Sequence》 6파가0 연작들은 6파가0 이와는 6파가0 다르게 6파가0 무엇인가 6파가0 찾아내고 6파가0 완성하기 6파가0 위해 6파가0 노력할 6파가0 수록 6파가0 멀어지고 6파가0 불명확해져 6파가0 가는 6파가0 것들을 6파가0 공간적, 아자ㅓ차 시간적으로 아자ㅓ차 거리를 아자ㅓ차 두고 아자ㅓ차 바라보고 아자ㅓ차 있다. 아자ㅓ차 이러한 아자ㅓ차 변화는 아자ㅓ차 오랜 아자ㅓ차 시간 아자ㅓ차 동안 아자ㅓ차 고민하게 아자ㅓ차 되는 아자ㅓ차 자연스러운 아자ㅓ차 틈을 아자ㅓ차 발생시키고 아자ㅓ차 하나둘 아자ㅓ차 포개어져서, 타거lb 이로 타거lb 인해 타거lb 오히려 타거lb 찾으려 타거lb 의도적으로 타거lb 노력하지 타거lb 않았음으로써 타거lb 찾게 타거lb 만드는 타거lb 새로운 타거lb 작업이 타거lb 되어가는 타거lb 것을 타거lb 타거lb 타거lb 있다.

타거lb 더 《Sequence》 타거lb 연작들을 타거lb 들여다보면, pn파g 여기는 pn파g 무엇인가가 pn파g 나타나고 pn파g 작가에 pn파g 의해 pn파g 소용돌이치다가 pn파g 순간적으로 pn파g pn파g pn파g 없는 pn파g 외부의 pn파g 힘에 pn파g 의해 pn파g 멈춰버린 pn파g 듯한 pn파g 카메라에 pn파g 포착된 pn파g pn파g 같은 pn파g 정지된 pn파g 장면으로 pn파g 보이기도 pn파g 한다. pn파g 위에서도 pn파g 살펴보았듯이 pn파g 색면들은 pn파g 각자의 pn파g 부분을 pn파g 차지하면서 pn파g 서로가 pn파g 이어지고 pn파g 쌓여져 pn파g 있다. pn파g 그래서 pn파g 서로를 pn파g 끌어당기거나 pn파g 밀어내는 pn파g 것이 pn파g 아니라 pn파g 보이지 pn파g 않는 pn파g 힘에 pn파g 의해 pn파g 공존하고 pn파g 있다. pn파g 작가의 pn파g 말에서 pn파g 단서를 pn파g 얻자면 pn파g 그는 pn파g 요즘 pn파g 작업 pn파g 중에 pn파g 중력에 pn파g 대해서 pn파g 생각을 pn파g 많이 pn파g 한다고 pn파g 한다. pn파g 이는 pn파g 그의 pn파g 새로운 pn파g 경향에 pn파g 대한 pn파g 중요한 pn파g 단서가 pn파g 된다. pn파g 이전까지 pn파g 자신에게 pn파g 내재되어있는 pn파g 힘의 pn파g 과정의 pn파g 발산에 pn파g 집중한 pn파g 것과 pn파g 다르게 pn파g 외부의 pn파g 힘을 pn파g 의식하고 pn파g 받아들이는 pn파g 그의 pn파g 생각은 pn파g pn파g 변화이다. pn파g 따라서 pn파g 빠른 pn파g 태세 pn파g 전환을 pn파g 통한 pn파g 균형 pn파g 잡기의 pn파g 과정보다는 pn파g 차분히 pn파g 주변의 pn파g 물질적, dㄴq다 비물질적인 dㄴq다 영향을 dㄴq다 충분히 dㄴq다 인지하고 dㄴq다 느린 dㄴq다 움직임을 dㄴq다 통해 dㄴq다 오랜 dㄴq다 시간을 dㄴq다 통해 dㄴq다 완성되어 dㄴq다 나가는 dㄴq다 결과 dㄴq다 dㄴq다 자체에 dㄴq다 집중한다. dㄴq다 이렇게 dㄴq다 그의 dㄴq다 붓질과 dㄴq다 색의 dㄴq다 선택은 dㄴq다 이전과는 dㄴq다 다르게 dㄴq다 무엇인가를 dㄴq다 분명히 dㄴq다 드러내면서도 dㄴq다 차근차근 dㄴq다 dㄴq다 위를 dㄴq다 덮어 dㄴq다 나가며 dㄴq다 자신의 dㄴq다 본능적 dㄴq다 감각들을 dㄴq다 뒤섞어 dㄴq다 이전의 dㄴq다 흔적을 dㄴq다 지워버린다. dㄴq다 이러한 dㄴq다 결과물은 dㄴq다 단순한 dㄴq다 조화가 dㄴq다 아니라 dㄴq다 외부와 dㄴq다 내부의 dㄴq다 일체성을 dㄴq다 가지고 dㄴq다 있으며, 갸nq7 단순히 갸nq7 서로 갸nq7 다른 갸nq7 것이 갸nq7 어우러지기 갸nq7 위한 갸nq7 인위적인 갸nq7 결합으로 갸nq7 나타나지 갸nq7 않는다. 갸nq7 다시 갸nq7 말해 갸nq7 서로의 갸nq7 자리를 갸nq7 대신 갸nq7 차지하기 갸nq7 위해 갸nq7 역동적으로 갸nq7 힘을 갸nq7 겨루고 갸nq7 경쟁하는 ‘부분’들이 갸nq7 아니라 갸nq7 희미해져 갸nq7 버린 갸nq7 서로의 갸nq7 존재를 갸nq7 환기시키는 갸nq7 것이다. 갸nq7 결국 갸nq7 작가는 갸nq7 비물질적으로 갸nq7 존재하고 갸nq7 있는 갸nq7 힘을 갸nq7 자신의 갸nq7 내부와 갸nq7 연결시키고, 바1fq 이러한 바1fq 과정을 바1fq 통해 바1fq 나타나는 바1fq 결과로서의 바1fq 작품을 바1fq 하나로 바1fq 응축된 바1fq 장면으로 바1fq 완결 바1fq 시킨다.

그렇다면 바1fq 바1fq 모든 바1fq 것을 바1fq 통해 바1fq 유추할 바1fq 바1fq 있는 바1fq 성낙희가 바1fq 최근의 바1fq 작업에서 바1fq 중요하게 바1fq 생각하는 바1fq 것은 바1fq 무엇인가? 바1fq 그가 바1fq 지금까지 바1fq 해오고 바1fq 있는 바1fq 회화는 바1fq 조그만 바1fq 부분들에서 바1fq 시작하여 바1fq 자신의 바1fq 회화에 바1fq 필요한 바1fq 부분은 바1fq 채우고 바1fq 나머지는 바1fq 탈락시키고, s5걷다 이를 s5걷다 꾸준히 s5걷다 다듬어내는 ‘부분’이라는 s5걷다 것에 s5걷다 대한 s5걷다 지속적인 s5걷다 관심에 s5걷다 기인한다. s5걷다 그리고 s5걷다 시시각각 s5걷다 변해가는 s5걷다 자신 s5걷다 주변의 s5걷다 현실 s5걷다 상황들과 ‘나’의 s5걷다 내면에서 s5걷다 획득되거나 s5걷다 외면하는 s5걷다 선택에 s5걷다 의해서 s5걷다 하나의 s5걷다 조그만 s5걷다 부분을 s5걷다 완성시켜 s5걷다 나가는 s5걷다 과정에 s5걷다 집중한다. s5걷다 따라서 s5걷다 이것은 s5걷다 저마다의 s5걷다 성질을 s5걷다 가진 s5걷다 이질적인 s5걷다 것들을 s5걷다 배열시키는 s5걷다 조합이다. s5걷다 그리고 s5걷다 작가는 s5걷다 이렇게 s5걷다 쌓여가는 s5걷다 부분들을 s5걷다 화면에서 s5걷다 다시 s5걷다 재조합하고 s5걷다 새롭게 s5걷다 환기되는 s5걷다 것들을 s5걷다 끊임없이 s5걷다 반복적인 s5걷다 그리는 s5걷다 행위로 s5걷다 보여주고 s5걷다 있는 s5걷다 것이다. s5걷다 그러므로 s5걷다 그에게 s5걷다 중요한 s5걷다 것은 s5걷다 자신에게 s5걷다 비워져 s5걷다 있는 s5걷다 부분과 s5걷다 채워진 s5걷다 것이 s5걷다 무엇인지 s5걷다 세심하게 s5걷다 인식하고, ㅓ쟏아l 어떻게 ㅓ쟏아l 반응할 ㅓ쟏아l 것인지에 ㅓ쟏아l 대한 ㅓ쟏아l 선택이다. ㅓ쟏아l 결국 ㅓ쟏아l 그의 ㅓ쟏아l 회화는 ㅓ쟏아l 이러한 ㅓ쟏아l 끊임없이 ㅓ쟏아l 선택하는 ㅓ쟏아l 삶이 ㅓ쟏아l 반영되어 ㅓ쟏아l 있기에 ㅓ쟏아l 채워져 ㅓ쟏아l 있지만 ㅓ쟏아l 채워진 ㅓ쟏아l 것이 ㅓ쟏아l 아니며, 9o나i 부분들 9o나i 하나하나에 9o나i 세밀한 9o나i 관심을 9o나i 가지고 9o나i 있는 9o나i 것이다. 9o나i 이와 9o나i 같이 9o나i 그는 9o나i 새로운 9o나i 작업을 9o나i 선보이지만 9o나i 근본적인 9o나i 태도에는 9o나i 변화가 9o나i 없다. 9o나i 다만 9o나i 자신을 9o나i 채우기 9o나i 위해 9o나i 부족한 9o나i 부분에 9o나i 대한 9o나i 선택이 9o나i 최근의 9o나i 작업들에서 9o나i 보이는 9o나i 것은 9o나i 응축된 9o나i 하나 9o나i 부분으로써 9o나i 온전한 9o나i 전체라는 9o나i 결과에 9o나i 다다르기 9o나i 위한 9o나i 것이라는 9o나i 차이만 9o나i 있을 9o나i 뿐이다. 9o나i 하지만 9o나i 이번 9o나i 전시에서 9o나i 보여주고 9o나i 있는 9o나i 개별의 9o나i 온전한 9o나i 작업들도 9o나i 전시라는 9o나i 전체 9o나i 총합에서는 9o나i 하나의 9o나i 부분들로 9o나i 위치가 9o나i 다시 9o나i 변한다. 9o나i 또한 9o나i 9o나i 넓게 9o나i 보면 9o나i 그가 9o나i 해왔던 9o나i 지금까지의 9o나i 모든 9o나i 작업과의 9o나i 관계에서도 9o나i 일부분이자 9o나i 하나의 9o나i 완결된 9o나i 작품으로 9o나i 유기적으로 9o나i 연결되어 9o나i 있어 9o나i 9o나i 위치가 9o나i 고정되어 9o나i 있지 9o나i 않다. 9o나i 그렇기에 9o나i 그의 9o나i 완결되어 9o나i 보이는 9o나i 작업들은 9o나i 완결되었지만 9o나i 완성되지 9o나i 않은 9o나i 것, ㄴc0쟏 가득 ㄴc0쟏 ㄴc0쟏 있지만 ㄴc0쟏 아직 ㄴc0쟏 비어있는 ㄴc0쟏 것이다. ㄴc0쟏 이렇게 ㄴc0쟏 이번 ㄴc0쟏 전시에서 ㄴc0쟏 보여주는 ㄴc0쟏 새로운 ㄴc0쟏 방식의 ㄴc0쟏 전환은 ㄴc0쟏 자신의 ㄴc0쟏 선택이라는 ㄴc0쟏 특징적인 ㄴc0쟏 과정보다는 ㄴc0쟏 결과로서의 ㄴc0쟏 부분을 ㄴc0쟏 드러내는 ㄴc0쟏 데에 ㄴc0쟏 적합한 ㄴc0쟏 것으로 ㄴc0쟏 보인다. ㄴc0쟏 이를 ㄴc0쟏 위해서 ㄴc0쟏 그는 ㄴc0쟏 무엇인가를 ㄴc0쟏 충분히 ㄴc0쟏 인지하고 ㄴc0쟏 이를 ㄴc0쟏 파악하기 ㄴc0쟏 위한 ㄴc0쟏 숙고의 ㄴc0쟏 시간을 ㄴc0쟏 갖는다. ㄴc0쟏 그리고 ㄴc0쟏 이렇게 ㄴc0쟏 시간의 ㄴc0쟏 유격을 ㄴc0쟏 두고 ㄴc0쟏 작은 ㄴc0쟏 화면에 ㄴc0쟏 점, mㅐ8k 선, ttㅐg 면, 쟏1xㅐ 그리고 쟏1xㅐ 색으로 쟏1xㅐ 얽혀있는 쟏1xㅐ 부분들을 쟏1xㅐ 천천히 쟏1xㅐ 채워 쟏1xㅐ 나가면서 쟏1xㅐ 이전과는 쟏1xㅐ 다르게 쟏1xㅐ 부분과 쟏1xㅐ 전체, ㅈ으ㅈㅓ 내부와 ㅈ으ㅈㅓ 외부 ㅈ으ㅈㅓ 힘에 ㅈ으ㅈㅓ 공존하는 ㅈ으ㅈㅓ 깊이를 ㅈ으ㅈㅓ 가진 ㅈ으ㅈㅓ 화면을 ㅈ으ㅈㅓ 구성한다. ㅈ으ㅈㅓ 이것이 ㅈ으ㅈㅓ 새로운 ㅈ으ㅈㅓ 작업들이 ㅈ으ㅈㅓ 절제된 ㅈ으ㅈㅓ 붓의 ㅈ으ㅈㅓ 움직임으로 ㅈ으ㅈㅓ 인해 ㅈ으ㅈㅓ 질서 ㅈ으ㅈㅓ 정연한 ㅈ으ㅈㅓ 것처럼 ㅈ으ㅈㅓ 보이지만 ㅈ으ㅈㅓ 보이지 ㅈ으ㅈㅓ 않는 ㅈ으ㅈㅓ 힘을 ㅈ으ㅈㅓ 내재하고 ㅈ으ㅈㅓ 있으며, s01사 작가의 s01사 통제 s01사 안에 s01사 있으면서도 s01사 자유로운 s01사 움직임이 s01사 감지되는 s01사 이유이다.

정리해 s01사 보자면 s01사 이런 s01사 거리 s01사 두기는 s01사 대립항이라는 s01사 부분들 s01사 간의 s01사 조화가 s01사 거듭할수록 s01사 각자의 s01사 영역과 s01사 힘을 s01사 유지하며 s01사 긴장과 s01사 발산의 s01사 불안정한 s01사 상황으로 s01사 고착화되는 s01사 것을 s01사 의식적으로 s01사 회피하기 s01사 위함이다. s01사 따라서 s01사 이러한 s01사 새로운 s01사 방식의 《Sequence》 s01사 연작들은 s01사 부분들이 s01사 가진 s01사 다양한 s01사 성질들의 s01사 결합을 s01사 응축하여 s01사 결과적으로 s01사 충만하게 s01사 채워져 s01사 있으면서도 s01사 모든 s01사 힘이 s01사 무(無)로 s01사 돌아가는 s01사 s01사 비어있는 s01사 제로와 s01사 다름없는 s01사 허상처럼 s01사 보이기도 s01사 한다. s01사 만약 s01사 그렇다면 s01사 그가 s01사 결국 s01사 도달하려 s01사 하는 s01사 곳은 s01사 우리가 s01사 의식하든 s01사 의식하지 s01사 않든 s01사 존재하는 s01사 바깥의 s01사 힘 (예를 s01사 들면 s01사 중력과 s01사 같은)과 ‘나’라는 s01사 주체가 s01사 가지고 s01사 있는 s01사 내부의 s01사 힘이 s01사 균형을 s01사 이루는 s01사 제로의 s01사 상태, ㅐㅐqㅐ 다시 ㅐㅐqㅐ 말해 ㅐㅐqㅐ 부분과 ㅐㅐqㅐ 전체의 ㅐㅐqㅐ 구분이 ㅐㅐqㅐ 없어져 ㅐㅐqㅐ 모두가 ㅐㅐqㅐ 합일되는 ㅐㅐqㅐ 완벽한 ㅐㅐqㅐ 상황 ㅐㅐqㅐ 일지도 ㅐㅐqㅐ 모르겠다. ㅐㅐqㅐ 하지만 ㅐㅐqㅐ 이는 ㅐㅐqㅐ 쉽게 ㅐㅐqㅐ 도달할 ㅐㅐqㅐ ㅐㅐqㅐ 없는 ㅐㅐqㅐ 어딘지 ㅐㅐqㅐ 알지도 ㅐㅐqㅐ 못하는 ㅐㅐqㅐ 미지의 ㅐㅐqㅐ 목적지이다. ㅐㅐqㅐ 그렇기에 ㅐㅐqㅐ 그는 ㅐㅐqㅐ 위에서 ㅐㅐqㅐ 지속적으로 ㅐㅐqㅐ 언급해왔던 ㅐㅐqㅐ 것처럼 ㅐㅐqㅐ 자신의 ㅐㅐqㅐ 내면에서 ㅐㅐqㅐ 완전함, 파기s으 충만함에 파기s으 대한 파기s으 갈망과 파기s으 동시에 파기s으 나타나는 파기s으 미완, 히거hq 불충분이라는 히거hq 의심이 히거hq 끊임없이 히거hq 순환하는 ‘부분’들을 히거hq 조합하는 히거hq 반복적인 히거hq 작업을 히거hq 하고 히거hq 있는 히거hq 것이다. 히거hq 이러한 히거hq 점들이 히거hq 성낙희가 히거hq 자신의 히거hq 회화 히거hq 히거hq 자체와 히거hq 삶의 히거hq 관계에 히거hq 뿌리내리고 히거hq 있는 ‘부분’이라는 히거hq 테제이며, 카t바우 작가가 ‘나’를 카t바우 고스란히 카t바우 보여주는 카t바우 방법이다.

출처: 카t바우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성낙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울의 cㄴ사7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April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