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낙희 개인전 : LUCID

피비갤러리

Nov. 5, 2020 ~ Dec. 26, 2020

피비갤러리는 11월 5일부터 12월 26일까지 bㅑ아5 성낙희의 bㅑ아5 bㅑ아5 개인전 <LUCID>를 bㅑ아5 개최한다. bㅑ아5 성낙희는 bㅑ아5 회화가 bㅑ아5 가지는 bㅑ아5 평면적인 bㅑ아5 조형언어를 bㅑ아5 사용해 bㅑ아5 유기적이고 bㅑ아5 추상적인 bㅑ아5 화면을 bㅑ아5 직관적이면서도 bㅑ아5 구조적 bㅑ아5 짜임을 bㅑ아5 가진 bㅑ아5 형태로 bㅑ아5 캔버스에 bㅑ아5 담아왔다. bㅑ아5 이번 bㅑ아5 피비갤러리에서 bㅑ아5 선보이는 bㅑ아5 신작은 bㅑ아5 지난 2018년 bㅑ아5 와 2019년 bㅑ아5 연작과 bㅑ아5 같은 bㅑ아5 선상에서 bㅑ아5 출발하지만 bㅑ아5 한층 bㅑ아5 bㅑ아5 심화된 bㅑ아5 성낙희만의 bㅑ아5 추상회화를 bㅑ아5 보여줄 bㅑ아5 것이다. 

성낙희의 bㅑ아5 추상화는 bㅑ아5 유기체적으로 bㅑ아5 미끄러지듯이 bㅑ아5 유영하는 bㅑ아5 색들의 bㅑ아5 운동감이 bㅑ아5 붓선을 bㅑ아5 따라 bㅑ아5 그려지는 bㅑ아5 면과 bㅑ아5 자율적인 bㅑ아5 형상을 bㅑ아5 통해 bㅑ아5 화면 bㅑ아5 위에서 bㅑ아5 균형을 bㅑ아5 이룬다. bㅑ아5 작가는 bㅑ아5 bㅑ아5 그림 bㅑ아5 없이 bㅑ아5 직관적으로 bㅑ아5 다양한 bㅑ아5 색감과 bㅑ아5 유연한 bㅑ아5 붓질 bㅑ아5 등을 bㅑ아5 통해서 bㅑ아5 유기적인 bㅑ아5 공간을 bㅑ아5 평면위로 bㅑ아5 구축하며 bㅑ아5 자신만의 bㅑ아5 화법을 bㅑ아5 연구해왔다. bㅑ아5 즉흥적인 bㅑ아5 붓선이 bㅑ아5 지나간 bㅑ아5 자리는 bㅑ아5 bㅑ아5 움직임이 bㅑ아5 반복되며 bㅑ아5 레이어를 bㅑ아5 생성하고 bㅑ아5 이것은 bㅑ아5 끊임없이 bㅑ아5 이어지는 bㅑ아5 물결처럼 bㅑ아5 흐름이나 bㅑ아5 경로를 bㅑ아5 만들기도 bㅑ아5 하는데, hㅓ다ㅓ 화면에 hㅓ다ㅓ 안착된 hㅓ다ㅓ hㅓ다ㅓ 부분들은 hㅓ다ㅓ 서로 hㅓ다ㅓ 밀접한 hㅓ다ㅓ 관련을 hㅓ다ㅓ 가지고, 기pu으 채워지면서도 기pu으 비워진, xo하ㅓ 엉키면서도 xo하ㅓ 짜여진, e으ㅓs 일종의 e으ㅓs 주고받는 e으ㅓs 소통을 e으ㅓs 그리며 e으ㅓs 점층적인 e으ㅓs 결을 e으ㅓs 가지게 e으ㅓs 된다. e으ㅓs 이때 e으ㅓs 작가의 e으ㅓs 움직임이 e으ㅓs 만들어낸 e으ㅓs 조화로운 e으ㅓs 구성은 e으ㅓs 질서나 e으ㅓs 규칙을 e으ㅓs 찾도록 e으ㅓs 우리의 e으ㅓs 시선을 e으ㅓs 이끌기도 e으ㅓs 하지만 e으ㅓs 작가는 e으ㅓs 정해진 e으ㅓs 틀이나 e으ㅓs 방법이 e으ㅓs 아니라 e으ㅓs 직관적이고도 e으ㅓs 자유로운 e으ㅓs 붓질 e으ㅓs 속에서 e으ㅓs 캔버스에 e으ㅓs 새겨진 e으ㅓs 공간의 e으ㅓs 전체적인 e으ㅓs 균형을 e으ㅓs 찾는데 e으ㅓs e으ㅓs e으ㅓs 초점을 e으ㅓs 맞춘다. 

이번 e으ㅓs 전시에서 e으ㅓs 선보이는  e으ㅓs 연작들은 2018년 e으ㅓs 와 2019년 e으ㅓs 연작과 e으ㅓs 구성적인 e으ㅓs 공통점을 e으ㅓs 가지는데, ka마v 꾸준히 ka마v 연결 ka마v 짓고 ka마v 표출 ka마v 되어진 ka마v 추상에 ka마v 대한 ka마v 작가의 ka마v 시각이 ka마v 심화되며 ka마v 변주해온 ka마v 것으로 ka마v ka마v ka마v 있다. 

성낙희는 ka마v 즉흥성을 ka마v 띄면서도 ka마v 집중력 ka마v 있는 ka마v 감각으로 ka마v 색면과 ka마v 색형을 ka마v 선택적으로 ka마v 쌓아 ka마v 올려 ka마v ka마v 조합이 ka마v 발화하는 ka마v 에너지를 ka마v 마치 ka마v 음악의 ka마v 운율처럼 ka마v 리드미컬하게 ka마v 보여주었다. ka마v 그리고 2018년 ka마v 시작된  ka마v 연작과 2019년 ka마v 연작부터는 ka마v 회화적인 ka마v 요소들이 ka마v ka마v ka마v 줌인(zoom in) ka마v 되어 ka마v 밀도감 ka마v 있게 ka마v 그려진 ka마v 색과 ka마v 면이 ka마v 밀집된 ka마v 공간성을 ka마v 가지며 ka마v 새로이 ka마v 화면위로 ka마v 등장하게 ka마v 된다. ka마v 이러한 ka마v 작업은 ka마v 기존에 ka마v 작가가 ka마v 가진 ka마v 추상에 ka마v 대한 ka마v 시각은 ka마v 그대로 ka마v 가져가지만 ka마v 화면 ka마v 속에 ka마v 확대되어 ka마v 중첩된 ka마v 이미지들은 ka마v ka마v 안을 ka마v 점유하는 ka마v 공간들 ka마v 사이에 ka마v 느긋이 ka마v 머물면서 ka마v 작가의 ka마v 움직임을 ka마v 더욱 ka마v 주시하도록 ka마v 만들었다. ka마v 성낙희는 ka마v 붓선이 ka마v 지니간 ka마v 자리로 ka마v 다시 ka마v 돌아와 ka마v 붓길을 ka마v 증축하듯 ka마v 만들어가고 ka마v 섬세하게 ka마v 조율하며 ka마v 다듬기 ka마v 때문에 ka마v 그녀의 ka마v 화면은 ka마v 자연스레 ka마v 그로 ka마v 인한 ka마v ka마v 자국과 ka마v 흔적이 ka마v 남게 ka마v 된다. ka마v 또한 ka마v 균형을 ka마v 맞춰가며 ka마v 반복적으로 ka마v 생성된 ka마v 면들의 ka마v 구성은 ka마v 동적이지만 ka마v 차분한 ka마v 에너지를 ka마v 갖고 ka마v 서서히 ka마v 쌓이면서 ka마v 지어져 ka마v 가는 ka마v 화면 ka마v 위의 ka마v 공간성을 ka마v 더욱 ka마v 주목하게 ka마v 하는데, 11mn 이는 11mn 어떤 11mn 행위 11mn 후에 11mn 뒤따라오는 11mn 것들 11mn 가운데 11mn 자연스럽게 11mn 생기기 11mn 마련인 11mn 간격을 11mn 유지하며 11mn 11mn 결이 11mn 시각화 11mn 되는 11mn 추상적인 11mn 구조에 11mn 집중하는 11mn 것이다. 11mn 그리고 11mn 직관적인 11mn 붓질이 11mn 만들어내는 11mn 조형적인 11mn 미는 11mn 자유로우면서도 11mn 나름의 11mn 건축적인 11mn 구성과 11mn 구축을 11mn 이루는 11mn 11mn 보인다. 

성낙희의 11mn 추상 11mn 작업들은 11mn 절제된 11mn 결정(decisiveness)으로 11mn 이루어진 11mn 간결한 11mn 색면들이 11mn 차곡차곡 11mn 더해 11mn 가면서 11mn 서로 11mn 밀리고 11mn 당기는 11mn 짜임을 11mn 가진다고 11mn 했는데, ㅑu다카 이러한 ㅑu다카 구조는 ㅑu다카 찰나의 ㅑu다카 선택으로 ㅑu다카 이루어 ㅑu다카 지기에 ㅑu다카 예측하기 ㅑu다카 어렵고 ㅑu다카 각각의 ㅑu다카 요소들이 ㅑu다카 뒤엉켜 ㅑu다카 팽팽하게 ㅑu다카 주고받는 ㅑu다카 긴장감을 ㅑu다카 형성하기도 ㅑu다카 하지만 ㅑu다카 한편 ㅑu다카 서로 ㅑu다카 어우르고 ㅑu다카 감싸 ㅑu다카 안는 ㅑu다카 하모니를 ㅑu다카 보여주기도 ㅑu다카 한다. ㅑu다카 성낙희의 ㅑu다카 회화는 ㅑu다카 채워져 ㅑu다카 있지만 ㅑu다카 채워진 ㅑu다카 것이 ㅑu다카 아닌, 6타카다 완성 6타카다 되었지만 6타카다 완결되지 6타카다 않은 6타카다 부분들 6타카다 하나하나에 6타카다 지속적으로 6타카다 세심한 6타카다 관심을 6타카다 기울여 6타카다 완전함을 6타카다 향해 6타카다 가며 6타카다 시간성을 6타카다 획득한다. 6타카다 나아가 6타카다 부분과 6타카다 전체, e차가y 내부와 e차가y 외부의 e차가y 힘이 e차가y 공존하면서 e차가y 깊이를 e차가y 가진 e차가y 화면을 e차가y 구성하고 e차가y 회화 e차가y e차가y 자체에 e차가y 대한 e차가y 작가의 e차가y 생각과 e차가y 접근 e차가y 방식에 e차가y 진지하고 e차가y 흥미로운 e차가y 시선을 e차가y 불러 e차가y 일으킨다. 

성낙희의 e차가y 이번 e차가y 전시는 e차가y 이전 e차가y 작업들의 e차가y 구성적인 e차가y 측면을 e차가y 공유하면서 e차가y 꾸준히 e차가y 연구해가는 e차가y 그녀의 e차가y 추상세계를 e차가y 가늠해본다는 e차가y 측면에서 e차가y e차가y 의미가 e차가y 있을 e차가y 것이다. e차가y 특히 e차가y 최신작은 e차가y 수평적 e차가y 형태의 e차가y 하드 e차가y 엣지(hard-edged) e차가y 구성을 e차가y 늘리면서 e차가y 직관적인 e차가y 성낙희의 e차가y 평면 e차가y 공간이 e차가y 가진 e차가y 내적 e차가y 힘을 e차가y 더욱 e차가y 주시하도록 e차가y 이끈다.

참여작가: e차가y 성낙희

출처: e차가y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초대 k95ㅈ 거부 - k95ㅈ 파트2 Invitation Denied - Part2

Dec. 8, 2020 ~ Jan. 26, 2021

나메 Name

Dec. 3, 2020 ~ Feb. 7, 2021

팀랩: y자e거 라이프 teamLab: LIFE

Sept. 25, 2020 ~ April 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