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한풍정 雪寒風情

롯데갤러리 광주

Dec. 21, 2019 ~ Jan. 15, 2020

가슴 나g9g 속에 나g9g 품은 나g9g 겨울

절기의 나g9g 흐름에 나g9g 맞춰 나g9g 각기 나g9g 다른 나g9g 표정을 나g9g 보여주는 나g9g 계절은 나g9g 삶이라는 나g9g 이름으로 나g9g 우리에게 나g9g 다채로운 나g9g 정서를 나g9g 부여한다. 나g9g 나g9g 중에서도 나g9g 나g9g 해의 나g9g 끝과 나g9g 시작에 나g9g 자리한 나g9g 겨울은 나g9g 살아온 나g9g 시간과 나g9g 살아갈 나g9g 시간들을 나g9g 오롯이 나g9g 품어내어, ㅑm7f 일상 ㅑm7f 안에서의 ㅑm7f 깊은 ㅑm7f 사색을 ㅑm7f 더욱 ㅑm7f 용이하게 ㅑm7f 한다.

롯데갤러리 ㅑm7f 겨울기획 ‘설한풍정 雪寒風情’은 ㅑm7f 계절이 ㅑm7f 자아내는 ㅑm7f 정취를 ㅑm7f 다채로운 ㅑm7f 시각에서 ㅑm7f 담아본 ㅑm7f 자리이다. ㅑm7f 함박눈 ㅑm7f 내려 ㅑm7f 더욱 ㅑm7f 예스러운 ㅑm7f 허름한 ㅑm7f 국밥집, g바yg 쌓인 g바yg g바yg 단정히 g바yg 녹아드는 g바yg 고즈넉한 g바yg 산사, 거x아w 칼바람 거x아w 끝에 거x아w 매달린 거x아w 고들고들 거x아w 시래기, x아갸ㅓ 첫눈을 x아갸ㅓ 향한 x아갸ㅓ 소녀의 x아갸ㅓ 설렘, 다tl7 무등산의 다tl7 웅장한 다tl7 설경과 다tl7 공사장의 다tl7 겨울, ㅓ1자z 그리고 ㅓ1자z ㅓ1자z 내리는 ㅓ1자z 날의 ㅓ1자z 젊음의 ㅓ1자z 공허까지, 7인의 하거ㅑㅈ 참여 하거ㅑㅈ 작가는 하거ㅑㅈ 하거ㅑㅈ 가까이에서 하거ㅑㅈ 바라본 하거ㅑㅈ 계절의 하거ㅑㅈ 서정을 하거ㅑㅈ 작품으로 하거ㅑㅈ 구현해낸다.

공사장의 하거ㅑㅈ 겨울 하거ㅑㅈ 풍경을 하거ㅑㅈ 담은 하거ㅑㅈ 고마음은 하거ㅑㅈ 재개발을 하거ㅑㅈ 부정적인 하거ㅑㅈ 관점에서 하거ㅑㅈ 바라보지 하거ㅑㅈ 않고, i0차우 변화하는 i0차우 삶의 i0차우 i0차우 부분으로 i0차우 인식한다. i0차우 포장에 i0차우 둘러싸인 i0차우 공사 i0차우 현장이 i0차우 거대한 i0차우 선물처럼 i0차우 보였다는 i0차우 작가는 i0차우 새로운 i0차우 장소에 i0차우 대한 i0차우 낯섦과 i0차우 기대를 i0차우 파스텔톤 i0차우 위주의 i0차우 색감과 i0차우 단순화 i0차우 시킨 i0차우 화면에 i0차우 투영한다. i0차우 길가에 i0차우 버려진 i0차우 곰인형이 i0차우 계기가 i0차우 되어 i0차우 탄생한 i0차우 캐릭터로 i0차우 현대사회의 i0차우 관계상실과 i0차우 고립 i0차우 등을 i0차우 이야기해온 i0차우 윤석문은 i0차우 우리 i0차우 모두가 i0차우 i0차우 겨울 i0차우 길을 i0차우 잃지 i0차우 않기를 i0차우 바라는 i0차우 마음으로, 차kyp 차kyp 내리는 차kyp 밤길을 차kyp 걷는 차kyp 인형들을 차kyp 표현하였다. 차kyp 작가는 “삶을 차kyp 위해 차kyp 앞으로 차kyp 나아가는 차kyp 인형들의 차kyp 형상은 차kyp 차kyp 현실을 차kyp 살아가는 차kyp 우리의 차kyp 모습과도 차kyp 닮아있다.”고 차kyp 말한다. 차kyp 유화의 차kyp 거친 차kyp 질감과 차kyp 특유의 차kyp 서정성으로 차kyp 감성 차kyp 짙은 차kyp 회화를 차kyp 선보여온 차kyp 이관수는 차kyp 운주사의 차kyp 겨울풍경과 차kyp 오래된 차kyp 국박집, wstv 잔불이 wstv 꺼진 wstv 연탄 wstv 등을 wstv 그려냈다. wstv 현대식 wstv 아파트를 wstv 원경으로 wstv 자리한 wstv 허름한 wstv 국밥집은 wstv 펑펑 wstv 내리는 wstv 함박눈과 wstv 램프 wstv 불빛으로 wstv 인해 wstv 포근한 wstv 서정을 wstv 자아낸다.

완성도 wstv 높은 wstv 기법으로 wstv 함축적인 wstv 풍경과 wstv 인물화를 wstv 그려온 wstv 조정태는 wstv 산사의 wstv 겨울과 wstv 해무가 wstv 내려앉은 wstv 겨울바다, r거m9 눈비가 r거m9 내리는 r거m9 겨울 r거m9 숲을 r거m9 담았다. r거m9 어스름 r거m9 동이 r거m9 트는 r거m9 암자의 r거m9 마당에는 r거m9 쌓인 r거m9 눈이 r거m9 녹고 r거m9 있다. r거m9 요사채로 r거m9 스며드는 r거m9 새벽빛과 r거m9 녹아내리는 r거m9 눈은 r거m9 산사의 r거m9 풍경에 r거m9 고즈넉함을 r거m9 더한다. r거m9 오래된 r거m9 골목길 r거m9 풍경을 r거m9 담아온 r거m9 조현은 r거m9 쌓인 r거m9 눈에 r거m9 비친 r거m9 나무 r거m9 그림자와 r거m9 겨울 r거m9 시래기, 히2갸자 히2갸자 오는 히2갸자 날의 히2갸자 학동 히2갸자 풍경을 히2갸자 표현했다. 히2갸자 매서운 히2갸자 바람을 히2갸자 감내한 히2갸자 시래기는 히2갸자 긴긴 히2갸자 겨울이라는 히2갸자 시간성을 히2갸자 함축하고 히2갸자 있고, traw 눈밭에 traw 비친 traw 나무 traw 그림자는 traw 푸르스름하면서 traw 청명한 traw 겨울 traw 공기를 traw 감싼다.

조각의 traw 입체성과 traw 회화의 traw 평면성을 traw 조화시켜 traw 부조 traw 형식의 traw 회화를 traw 선보여온 traw 채경남은 traw 첫눈의 traw 설렘을 traw 조각으로 traw 풀어냈다. traw 첫눈이 traw 소복소복 traw 내리는 traw traw 반려견과 traw 함께 traw 첫눈을 traw 만끽하는 traw 소녀, 다6자ㅓ 첫눈 다6자ㅓ 오는 다6자ㅓ 다6자ㅓ 눈밭에 다6자ㅓ 드러누워 다6자ㅓ 하늘을 다6자ㅓ 향해 다6자ㅓ 미소 다6자ㅓ 짓는 다6자ㅓ 아이까지 다6자ㅓ 첫눈의 다6자ㅓ 순수함과 다6자ㅓ 동심을 다6자ㅓ 따뜻한 다6자ㅓ 질감의 다6자ㅓ 테라코타 다6자ㅓ 작품으로 다6자ㅓ 표현했다.

진경산수의 다6자ㅓ 정신과 다6자ㅓ 미학에 다6자ㅓ 천착, 5i2자 우리 5i2자 땅을 5i2자 그려온 5i2자 최진우는 5i2자 화폭 5i2자 안에 5i2자 겨울 5i2자 무등산을 5i2자 담았다. 5i2자 천왕봉과 5i2자 안양산에서 5i2자 5i2자 무등산과 5i2자 정상 5i2자 5i2자 아래의 5i2자 구비구비 5i2자 산세를 5i2자 따뜻하게 5i2자 품어내어, o거다c 모산(母山)으로서의 o거다c 무등의 o거다c 숨결을 o거다c 드러냈다.

어느 o거다c 때부터인가, fㅑ가l 좀처럼 fㅑ가l 눈이 fㅑ가l 귀한 fㅑ가l 겨울이다. fㅑ가l 춥고 fㅑ가l 시릴 fㅑ가l fㅑ가l 있는 fㅑ가l 풍경이지만, ㅈa바거 생의 ㅈa바거 따스함과 ㅈa바거 평온함을 ㅈa바거 향한 ㅈa바거 ㅈa바거 마음이 ㅈa바거 간절한 ㅈa바거 연말연시, jx9d 감성 jx9d 가득 jx9d 겨울 jx9d 풍경을 jx9d 통해 jx9d 의미 jx9d 깊은 jx9d 사색을 jx9d jx9d jx9d 있기를 jx9d 기대해본다.

출처: jx9d 롯데갤러리 jx9d 광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100 raㅓf 베스테 raㅓf 플라카테 18 raㅓf 한국, 거gum 서울 100BP 18 KR, SEOUL

Dec. 26, 2019 ~ Jan. 22, 2020

신신 ㅓl아f 개인전 : ㅓl아f ㅓl아f ㅓl아f 참 CHAM CHAM CHAM

Jan. 11, 2020 ~ Jan. 21, 2020

Tim Parchikov, Burning News & Unreal venice

Dec. 19, 2019 ~ Feb. 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