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원기 개인전 Wongi Sul

이유진갤러리

Nov. 6, 2019 ~ Nov. 30, 2019

이유진갤러리는 ㅓ다자q 추상화에 ㅓ다자q 대한 ㅓ다자q 관심을 ㅓ다자q 바탕으로 40여년 ㅓ다자q ㅓ다자q 작업을 ㅓ다자q 이어온 ㅓ다자q 작가 ㅓ다자q 설원기의 ㅓ다자q 개인전을 ㅓ다자q 개최한다. 1989년 ㅓ다자q ㅓ다자q 개인전 ㅓ다자q 이후 30주년이 ㅓ다자q 되는 ㅓ다자q 해이기도 ㅓ다자q ㅓ다자q 올해의 ㅓ다자q 개인전은 ㅓ다자q 경기문화재단 ㅓ다자q 대표이사직을 ㅓ다자q 마치고 4년 ㅓ다자q 만에 ㅓ다자q 작품세계를 ㅓ다자q 선보이는 ㅓ다자q 자리로, 2018-2019년 73ㅓh 작업한 73ㅓh 드로잉과 73ㅓh 회화 50여 73ㅓh 점을 73ㅓh 만날 73ㅓh 73ㅓh 있다.

이번 73ㅓh 전시에서 73ㅓh 그는 73ㅓh 오랫동안 73ㅓh 미술현장에서 73ㅓh 시각 73ㅓh 언어가 73ㅓh 진화해 73ㅓh 가는 73ㅓh 과정을 73ㅓh 마주하면서 73ㅓh 고민한 73ㅓh 회화의 73ㅓh 역할과 73ㅓh 73ㅓh 가능성에 73ㅓh 대한 73ㅓh 회화적 73ㅓh 연구를 73ㅓh 풀어나갔다. 73ㅓh 회화는 73ㅓh 등장 73ㅓh 이래, 자7vo 사회의 자7vo 패러다임이 자7vo 바뀌고 자7vo 사람들의 자7vo 관점이 자7vo 변해감에 자7vo 따라 자7vo 다른 자7vo 역할과 자7vo 가능성을 자7vo 부여 자7vo 받아 자7vo 왔다. 자7vo 특히 자7vo 모더니즘에서 자7vo 포스트모더니즘으로 자7vo 미학적 자7vo 전환이 자7vo 이루어진 자7vo 후, 쟏하8ㅑ 우리의 쟏하8ㅑ 시각적 쟏하8ㅑ 습관은 쟏하8ㅑ 과거와 쟏하8ㅑ 완전히 쟏하8ㅑ 달라졌으며, q마p차 q마p차 결과 q마p차 현재의 q마p차 눈과 q마p차 과거의 q마p차 q마p차 또한 q마p차 변했다. q마p차 회화의 q마p차 존재 q마p차 의미 q마p차 역시 q마p차 과거와는 q마p차 다른 q마p차 양상 q마p차 아래 q마p차 놓이게 q마p차 되었다. q마p차 그렇다면, 1he자 오늘의 1he자 회화는 1he자 과연 1he자 무엇이며, 4ㅐs바 현재의 4ㅐs바 회화가 4ㅐs바 가지고 4ㅐs바 있는 4ㅐs바 문제는 4ㅐs바 어디에 4ㅐs바 있는가. 4ㅐs바 우리가 4ㅐs바 살고 4ㅐs바 있는 4ㅐs바 세상은 4ㅐs바 이미 4ㅐs바 변했고, 자0쟏6 끊임없이 자0쟏6 변하는 자0쟏6 중인데, 4y우우 회화를 4y우우 대하는 4y우우 우리의 4y우우 태도는 4y우우 혹시 4y우우 과거의 4y우우 영화로웠던 4y우우 어떤 4y우우 시점 4y우우 안에 4y우우 갇혀 4y우우 있는 4y우우 것은 4y우우 아닌가. 4y우우 화가는 4y우우 이러한 4y우우 질문을 4y우우 안고 4y우우 회화를 4y우우 향한 4y우우 작가적 4y우우 태도에 4y우우 대한 4y우우 고민을 4y우우 시작한다.

작업에서 4y우우 4y우우 무엇보다 4y우우 개념적인 4y우우 요소의 4y우우 비중이 4y우우 높아져 4y우우 가는 4y우우 오늘날, giwㅐ 종종 giwㅐ 회화는 giwㅐ 개념에 giwㅐ 지배당하고 giwㅐ 있는 giwㅐ 것처럼 giwㅐ 보이며, 차ㅈ4t 시각적 차ㅈ4t 관습 차ㅈ4t 안에 차ㅈ4t 매몰되어 차ㅈ4t 있는 차ㅈ4t 것도 차ㅈ4t 같다. 차ㅈ4t 작가는 차ㅈ4t 주제의식을 차ㅈ4t 구체화하는데 차ㅈ4t 복무하는 차ㅈ4t 회화, ㅓ0마사 이야기를 ㅓ0마사 담는 ㅓ0마사 그릇 ㅓ0마사 같은 ㅓ0마사 회화가 ㅓ0마사 아니라 ㅓ0마사 있는 ㅓ0마사 그대로, “사소함이나 다히p쟏 일상도 다히p쟏 아닌, ㅓ파j3 아무것도 ㅓ파j3 아닌 ㅓ파j3 무엇”으로서의 ㅓ파j3 회화를 ㅓ파j3 구상했다. ㅓ파j3 생각을 ㅓ파j3 버리고 ㅓ파j3 그리기 ㅓ파j3 위해 ㅓ파j3 노력했다. ㅓ파j3 ㅓ파j3 그린 ㅓ파j3 그림이 ㅓ파j3 아니라 ㅓ파j3 그림을 ㅓ파j3 그리는 ㅓ파j3 행위와 ㅓ파j3 ㅓ파j3 과정에 ㅓ파j3 집중한 ㅓ파j3 그의 ㅓ파j3 화면은 ㅓ파j3 쉽게 ㅓ파j3 그린 ㅓ파j3 것처럼 ㅓ파j3 보인다. ㅓ파j3 이러한 ㅓ파j3 화면 ㅓ파j3 앞에서 ㅓ파j3 회화를 ㅓ파j3 향한 ㅓ파j3 우리의 ㅓ파j3 고정관념은 ㅓ파j3 흔들린다.

이번 ㅓ파j3 전시에서 ㅓ파j3 작가는 ‘나누고, 걷3사ㅐ 채우고, 2qb라 찍고, ㅓ히갸쟏 선을 ㅓ히갸쟏 긋는 ㅓ히갸쟏 일’처럼 ㅓ히갸쟏 회화의 ㅓ히갸쟏 가장 ㅓ히갸쟏 기본적이고 ㅓ히갸쟏 단순한 ㅓ히갸쟏 방법에 ㅓ히갸쟏 중점을 ㅓ히갸쟏 두고 ㅓ히갸쟏 그리면서, 라ua기 화면에 라ua기 담긴 라ua기 화가의 라ua기 모든 라ua기 행위가 라ua기 있는 라ua기 그대로 라ua기 드러나되, 갸자우나 별도의 갸자우나 이야기나 갸자우나 언어적 갸자우나 해석이 갸자우나 나오지 갸자우나 않는 갸자우나 작업을 갸자우나 추구한다. ‘컨셉’이 갸자우나 아니라 갸자우나 붓을 갸자우나 다루는 갸자우나 화가의 갸자우나 리듬과 갸자우나 속도, 5n거0 그에 5n거0 맞물린 5n거0 생각의 5n거0 흐름 5n거0 자체가 5n거0 작업의 5n거0 성격을 5n거0 나타낸다. 5n거0 화면을 5n거0 구성하는 5n거0 개별적인 5n거0 요소들이 5n거0 다른 5n거0 요소들과 5n거0 조형적인 5n거0 조화를 5n거0 이루기보다 5n거0 5n거0 자체로 5n거0 독립된 5n거0 존재감을 5n거0 가질 5n거0 5n거0 있도록 5n거0 표현하는 5n거0 과정을 5n거0 통해 5n거0 작가는, o자zk 과거의 o자zk 조형적 o자zk 습관으로부터 o자zk 벗어나는 o자zk 회화의 o자zk 존재방식을 o자zk 모색한다. o자zk 그리고 o자zk 이러한 o자zk 화면은 o자zk 음성언어나 o자zk 문자언어로 o자zk 포착할 o자zk o자zk 없는 o자zk 시각언어만의 o자zk 독자적인 o자zk 세계의 o자zk 열린 o자zk 가능성을 o자zk 제시한다.

설원기는 1951년 o자zk 서울에서 o자zk 출생, 거e쟏4 미국 거e쟏4 벨로이트대학교를 거e쟏4 졸업하고 거e쟏4 프랫인스티튜트에서 거e쟏4 석사과정을 거e쟏4 마쳤다. 1989년 거e쟏4 공간화랑에서의 거e쟏4 거e쟏4 개인전을 거e쟏4 시작으로 거e쟏4 뉴욕 거e쟏4 갤러리 거e쟏4 데이비드, JM m나바ㅓ 갤러리, 3nl5 왈시갤러리, l쟏b하 이화익갤러리, s자r나 금호미술관 s자r나 등에서 20여 s자r나 s자r나 개인전을 s자r나 열었고, 50여 3ㅓㅐ자 회의 3ㅓㅐ자 그룹전에 3ㅓㅐ자 참여했다.

1993년 3ㅓㅐ자 귀국한 3ㅓㅐ자 이래 3ㅓㅐ자 덕성여자대학교(1993-1998), nㅓ거기 한국예술종합학교(1998-2017)에서 nㅓ거기 교수로 nㅓ거기 재직하면서 nㅓ거기 후학 nㅓ거기 양성에도 nㅓ거기 힘쓴 nㅓ거기 그는 nㅓ거기 소마미술관 nㅓ거기 드로잉센터 nㅓ거기 개관 nㅓ거기 디렉터(2006-2007), 으ㅓf타 한국영재교육연구원장(2010-2012), iㅐr라 경기문화재단 iㅐr라 대표이사(2017-2019)를 iㅐr라 역임하였으며, ‘막 히걷c차 긋기’(소마미술관, 2006), ‘잘 q9fk 긋기’(소마미술관, 2007) 바rm6 바rm6 드로잉에 바rm6 초점을 바rm6 바rm6 기획전시와, ‘Crossings 2003, Korea/Hawaii’(이스트 5바나거 웨스트 5바나거 센터 5바나거 갤러리, m9히아 하와이, 2003), ‘Realitive Reality: Korean Media Art Today’(Walsh Gallery, cqㅐ아 미국, 2003) iㅓ우거 iㅓ우거 한국작가를 iㅓ우거 미국에 iㅓ우거 소개하는 iㅓ우거 전시를 iㅓ우거 기획했다. iㅓ우거 메트로폴리탄미술관, p으j갸 브루클린미술관, iㅐ거6 라이트 iㅐ거6 아트 iㅐ거6 미술관, 파cㅓ기 모건 파cㅓ기 개런티 파cㅓ기 트러스트, afum 신라호텔, ㅐ히i걷 국방부, 아우바ㅓ 외교통상부 아우바ㅓ 등이 아우바ㅓ 작품을 아우바ㅓ 소장하고 아우바ㅓ 있다.

출처: 아우바ㅓ 이유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설원기

현재 진행중인 전시

캐롤 아io아 리드 아io아 특별전

Feb. 18, 2020 ~ March 1, 2020

시간을 k1ㅐ으 보다 Seeing Time

Dec. 26, 2019 ~ March 12, 2020